최근 수정 시각 : 2022-09-27 05:34:47

수원 삼성 블루윙즈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해당 구단의 2022 시즌에 대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2022년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align=center><tablewidth=320><tablebordercolor=#FFFFFF> 파일:K리그1 로고.svgK리그1
2022 시즌 참가 구단
}}}||
{{{#!wiki style="color: #FFFFFF; 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2px"
{{{#555555,#aaaaaa
파일:강원 FC 엠블럼.svg
파일:김천 상무 FC 로고.svg
파일:대구 FC 엠블럼.svg
파일:FC서울 엠블럼(백색배경).svg
파일:성남 FC 엠블럼.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파일:수원 FC 로고.svg
파일:울산 현대 엠블럼.svg
파일:인천 유나이티드 FC 로고.svg
파일:전북 현대 모터스 엠블럼.svg
파일:제주 유나이티드 FC 로고.svg
파일:포항 스틸러스 로고.svg
● WK리그 K리그2 ▶
FA컵 참가 구단 보기 과거 참가 구단 보기
<colbgcolor=#FFFFFF,#1F2023>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K리그1파일:일본 국기.svg J1리그파일:중국 국기.svg 슈퍼 리그
파일:홍콩 특별행정구기.svg 프리미어 리그파일:북한 국기.svg 1부류축구련맹전
파일:대만 국기.svg 프리미어 리그|파일:몽골 국기.svg 프리미어 리그
파일:마카오 특별행정구기.svg 리가 드 일리트
전 세계 리그 및 대표팀 보기
}}}}}}}}}}}} ||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181818,#e5e5e5
<colbgcolor=#194996> 정보 <colbgcolor=#cc0000> 구단 수원 삼성 블루윙즈 | 수원 삼성 블루윙즈 U-18
선수단 로스터 | 로스터(간략) | 로스터(임대)
코치 · 스태프 프로 코치진 | 유소년 코치진 | 스태프진
역사와 문화 역사 역사 | 기록 | ACL 기록 | 역대 시즌 | 유니폼 | 등번호
기록 K리그1
파일:img_club_winning2.png파일:img_club_winning2.png파일:img_club_winning2.png파일:img_club_winning2.png
1998 | 1999 | 2004 | 2008
FA컵
파일:Korean_FA_Cup_Trophy1.png파일:Korean_FA_Cup_Trophy1.png파일:Korean_FA_Cup_Trophy1.png파일:Korean_FA_Cup_Trophy1.png파일:Korean_FA_Cup_Trophy1.png
2002 | 2009 | 2010 | 2016 | 2019
AFC 챔피언스 리그
파일:AFC_Champions_League_Trophy1.png파일:AFC_Champions_League_Trophy1.png
2001 | 2002
관련 인물 공식 레전드 | 역대 주요 선수 | 역대 감독 | 역대 주장
문화 응원가 | 응원가(간략) | 그랑블루 | 프렌테 트리콜로 | 마스코트 | 캐치프레이즈
관련 상식 더비 매치 파일:FC서울 엠블럼(백색배경).svg 슈퍼매치 | 파일:전북 현대 모터스 엠블럼.svg 공성전 | 파일:수원 FC 로고.svg 수원 더비
기타 매탄소년단 | 팬 커뮤니티 수블미 | 수원삼성블루윙즈 갤러리 | 팬 팟캐스트 수블프렌즈 | 사건사고
구단 시설 경기장 수원월드컵경기장 | 수원종합운동장
훈련 · 재활 화성 클럽하우스 | 삼성 트레이닝 센터
기타 연고지 경기도 수원시
연고 구단 수원 FC | 수원 FC 위민
기업 삼성전자 | 제일기획 | 삼성스포츠
경영진 유정근 | 이준 | 오동석
}}}}}}}}}}}} ||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수원 삼성 블루윙즈
파일:Suwon Samsung Bluewings logotype eng.png
정식 명칭 파일:Suwon Samsung Bluewings logotype.png
영문 명칭 Suwon Samsung Bluewings Football Club
법인명 ㈜수원삼성축구단
애칭 ()
창단 연도 1995년 12월 15일([age(1995-12-15)]주년)
구단 형태 기업구단
소속 리그
파일:K리그1 로고(가로형).svg
연고지 파일:수원시 CI.svg 경기도 수원시
홈 구장 수원종합운동장 (1996~2001, 2002[1] / 11,808석[2])
수원월드컵경기장 (2001~ / 43,923석)
라이벌 - 슈퍼매치
- 공성전
- 수인선 더비
- 수원 더비
모기업 파일:제일기획 로고.svg[3]
대표이사 이준[4]
단장 오동석[5]
감독 이병근
주장 39 민상기
부주장 6 한석종, 25 최성근
상징색 파란색, 하얀색, 빨간색[6]
셔츠 프린팅 파일:2021수원전면마킹.png
마스코트 파일:Aguileon.png
아길레온
워드마크 파일:Bluewings wordmark.png
웹 사이트 및 소셜 미디어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 파일:페이스북 아이콘.svg | 파일:트위터 아이콘.svg[7] | 파일:트위터 아이콘.svg[8] |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svg | 파일:유튜브 아이콘.svg | 파일:카카오스토리 아이콘.svg[9] | 파일:네이버 블로그 아이콘.svg[10] | 파일:네이버 포스트 아이콘.svg | 파일:네이버TV 아이콘.svg
팬 커뮤니티 파일:프렌테 트리콜로.jpg | 파일:bluewingsme.png | 파일:logo213143.png | 파일:디시인사이드 아이콘.svg
우승 기록
K리그1
파일:수원 삼성 K리그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K리그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K리그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K리그 트로피 아이콘.svg
(4회)
1998, 1999, 2004, 2008
FA컵
파일:수원 삼성 FA컵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FA컵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FA컵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FA컵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FA컵 트로피 아이콘.svg
(5회 / 최다 우승)
2002, 2009, 2010, 2016, 2019
리그컵
(6회 / 최다 우승)
1999, 1999, 2000, 2001, 2005, 2008
슈퍼컵
(3회 / 최다 우승)
1999, 2000, 2005
AFC 챔피언스 리그
파일:수원 삼성 ACL 트로피 아이콘.svg 파일:수원 삼성 ACL 트로피 아이콘.svg
(2회)
2000-01, 2001-02
아시안 슈퍼컵
(2회 / 최다 우승)
2001, 2002
A3 챔피언스컵
(1회)
2005
팬퍼시픽 챔피언십
(1회)
2009
클럽 기록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K리그 유일의 도메스틱 쿼드러플[11]
K리그 단일 연고 최초 700만 관중
K리그 최초 월드컵경기장 만석[12]
K리그 최단기간 100, 200, 300, 400승
K리그 최단기간 500호, 1000호 골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우승을 기록한 축구 클럽[13]
창단 이래 모든 월드컵, 올림픽에 선수를 배출한 유일한 클럽[14]
최고 이적료 영입 올리베라 - (2006년, From 다누비오, 약 34억)
최고 이적료 방출 조나탄 - (2018년, To 텐진 테다, 약 65억)
최다 경기 염기훈 - 409경기[15]
최다 득점 염기훈 - 71득점[16]
최다 도움 염기훈 - 119도움
최다 공격포인트 염기훈 - 190포인트
최다 관중 45,192명 - FC 서울전 (2012년 4월 1일)
최다 연승 8경기[17]
최다 무패 18경기[18]
최고령 출전 선수 이운재 - 만 37세 70일
최연소 출전 선수 신영록 - 만 16세 7개월
최연소 득점 선수 고종수 - 만 18세 3일
}}}}}}}}} ||
클럽 수상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2001 AFC 선정 올해의 아시아 최고 클럽
2002 K리그 공로상
2002 올해의 인기 구단
2002 스투-험멜 올해의 축구대상 특별상
2003 K리그 페어플레이상
2007 스포츠토토 한국축구대상 특별상
2007 스포츠서울 올해의 프로축구대상 최고의 인기구단
2008 사회복지의 날 경기도지사상
2009 대한축구협회 축구인의 날 프로부분 최우수단체상
2010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2 K리그 그린 스타디움상
2013 K리그 풀 스타디움상
2014 K리그 풀 스타디움상
2014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5 K리그 페어플레이상
2015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우수프로스포츠단상
2016 FA컵 페어플레이상
2017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9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9 FA컵 페어플레이상
2020 K리그 그린 스타디움상
2020 대한민국광고대상 공익광고 부문 은상
2021 K리그 그린 위너스상
}}}}}}}}} ||
개인 수상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K리그1 MVP
파일:golden_player.png파일:golden_player.png파일:golden_player.png
(3회)
고종수 (1998 19경기 3득점 4도움)
나드손 (2004 26경기 12득점 2도움)
이운재 (2008 28경기 26실점)[19]
K리그1 득점왕
파일:golden_shoe.png파일:golden_shoe.png파일:golden_shoe.png파일:golden_shoe.png파일:golden_shoe.png
(5회)
샤샤 (1999 26경기 18득점)
산드로 (2001 22경기 13득점)
산토스 (2014 35경기 14득점)
조나탄 (2017 29경기 22득점)
타가트 (2019 33경기 20득점)
K리그1 도움왕
파일:golden_ball.png파일:golden_ball.png파일:golden_ball.png
(3회)
데니스 (1997 10경기 5도움)
염기훈 (2015 35경기 17도움)
염기훈 (2016 34경기 15도움)
K리그1 신인상
(2회)
박건하 (1996 28경기 11득점 6도움)
하태균 (2007 15경기 3득점)
K리그1 감독상
(4회)
김호 (1998 우승, 13승 1무 6패)
김호 (1999 우승, 23승 6패)
차범근 (2004 우승, 14승 6무 7패)
차범근 (2008 우승, 18승 4무 6패)
K리그1 베스트 일레븐
(46회)
4회
이운재 (1999, 2002, 2004, 2008)
홍철 (2014, 2015, 2018, 2019)
3회
서정원 (1999, 2001, 2002)
마토 (2006, 2007, 2008)
염기훈 (2011, 2015, 2017)
2회
고종수 (1998, 1999)
샤샤 (1998, 1999)
데니스 (1999, 2000)
조원희 (2005, 2008)
이관우 (2006, 2007)
권창훈 (2015, 2016)
1회
윤성효 (1996)
바데아 (1996)
이진행 (1997)
신홍기 (1999)
산드로 (2001)
무사 (2004)
곽희주 (2004)
김두현 (2004)
김대의 (2004)
나드손 (2004)
박호진 (2006)
백지훈 (2006)
에두 (2008)
산토스 (2014)
조나탄 (2017)
타가트 (2019)
이기제 (2021)
FA컵 MVP
(5회)
서정원 (2002 4경기 1득점 1도움)
이운재 (2009 4경기 1실점)
염기훈 (2010 4경기 2득점 1도움)
염기훈 (2016 6경기 1득점)
고승범 (2019 2경기 2득점)
FA컵 득점왕
(2회)
데니스 (1996 4경기 4득점)
염기훈 (2019 7경기 5득점)
AFC 챔피언스 리그 MVP
(1회)
졸리 (2000-01)
AFC 챔피언스 리그 득점왕
(1회)
호세 모따 (2010 8경기 9득점)
AFC 챔피언스 리그 베스트 일레븐
(1회)
데얀 (2018 OPTA 선정)
A3 챔피언스컵 MVP
(1회)
나드손 (2005)
A3 챔피언스컵 득점왕
(1회)
나드손 (2005 6득점)
}}}}}}}}} ||
유소년 시스템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U-18 팀 매탄고등학교
U-15 팀 수원 삼성 블루윙즈 U-15
U-12 팀 수원 삼성 블루윙즈 U-12
U-10 팀 수원 삼성 블루윙즈 U-10
보급반 리틀윙즈
}}}}}}}}} ||
2022 시즌 유니폼
파일:2022수원홈.png 파일:2022수원원정.png 파일:2022수원서드.jpg 파일:2022수원GK1.jpg 파일:2022수원GK2.jpg
HOME AWAY THIRD GK 1st GK 2nd
용품 스폰서 메인 스폰서 서브 스폰서
파일:Puma Black logo.png 파일:삼성 워드마크.svg 파일:도이치 모터스 NEW 로고.jpg

WE ARE THE BEST

1. 개요2. 시즌별 일람3. 팀명과 엠블럼4. 역사5. 기록
5.1. 우승 기록5.2. 클럽 기록
5.2.1. 득점5.2.2. 승리5.2.3. 기타
5.3. 개인 기록
6. 타 구단과의 관계7. 유소년 시스템8. 사건/사고9. 시설 및 장비
9.1. 유니폼9.2. 경기장9.3. 클럽하우스9.4. 재활시설9.5. 차량
10. 캐치프레이즈11. 기념 로고12. 등번호13. 영구결번14. 코칭 스태프 명단15. 선수 명단16. 역대 주요 선수17. 역대 감독18. 역대 주장19. 역대 임원
19.1. 구단주19.2. 대표이사19.3. 단장
20. 스폰서21. 서포터즈
21.1. 네임드 팬21.2. 커뮤니티21.3. 응원가
22. 에피소드23. 흑역사
23.1. 블루윙즈폰
24. 둘러보기

[clearfix]

1. 개요

1995년 창단된 경기도 수원시를 연고로 하는 K리그1 소속의 프로축구단이다.

FA컵, 리그컵 최다 우승팀[20]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트로피를 들어올린 축구 클럽[21]이다. 과거 막강한 자금력과 화려한 선수단으로 레알 수원이라 불렸으며, 지금도 그 찬란했던 영광과 함께 축구수도 수원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명문 구단이다.

2. 시즌별 일람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수원 삼성 블루윙즈 시즌별 일람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
2020 2021 2022 2023 2024 2025
}}}}}}}}}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194996>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수원 삼성 블루윙즈
시즌별 일람
}}} ||
시즌 리그 FA컵 ACL[22] CWC
디비전 리그 순위 경기 승점
1996 1부 한국프로축구대회 2 32 18 9 5 57 33 +24 63 준우승 - -
1997 한국프로축구대회 5 18 7 7 4 23 23 0 28 8강 - -
1998 K-리그 1 20 13 1 6 34 22 +12 31 8강 - -
1999 K-리그 1 29 23 0 6 60 26 +34 59 1라운드 - -
2000 K-리그 5 27 14 0 13 48 43 +5 36 8강 4강 -
2001 K-리그 3 27 12 5 10 40 35 +5 41 2라운드 우승 -
2002 K-리그 3 27 12 9 6 40 26 +14 45 우승 우승 -
2003 K-리그 3 44 19 15 10 59 46 +13 72 32강 - -
2004 K-리그 1 27 14 6 7 32 24 +8 41 16강 - -
2005 K-리그 10 24 6 10 8 29 32 -3 28 8강 조별 리그 -
2006 K-리그 2 29 12 10 7 31 25 +6 43 준우승 - -
2007 K-리그 3 27 15 6 6 36 25 +11 51 16강 - -
2008 K-리그 1 28 18 4 6 49 26 +23 54 16강 - -
2009 K-리그 10 28 8 8 12 29 32 -3 32 우승 16강 -
2010 K리그 7 28 12 5 11 39 44 -5 41 우승 8강 -
2011 K리그 4 32 18 4 10 53 34 +19 55 준우승 4강 -
2012 K리그 4 44 20 13 11 61 51 +10 73 8강 - -
2013 K리그 클래식 5 38 15 8 15 50 43 +7 53 16강 조별 리그 -
2014 K리그 클래식 2 38 19 10 9 52 37 +15 67 32강 - -
2015 K리그 클래식 2 38 19 10 9 60 43 +17 67 32강 16강 -
2016 K리그 클래식 7 38 10 18 10 56 59 -3 48 우승 조별 리그 -
2017 K리그 클래식 3 38 17 13 8 63 41 +22 64 4강 조별 리그 -
2018 K리그1 6 38 13 11 14 53 54 -1 50 4강 4강 -
2019 K리그1 8 38 12 12 14 46 49 -3 48 우승 - -
2020 K리그1 8 27 8 7 12 27 30 -3 31 8강 8강 -
2021 K리그1 6 38 12 10 16 42 50 -8 46 8강 - -
2022 K리그1 8강 - -

3. 팀명과 엠블럼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엠블럼(1996~1997).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엠블럼 (1998~2007).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1995 ~ 1997 1998 ~ 2007 2008 ~
세계 축구계라는 창공을 향한 푸른 날개를 펼친 수원삼성블루윙즈의 엠블렘은 구단, 지역, 기업의 이미지를 하나로 묶은 것, 젊음과 패기를 상징하는 청색은 기업의 특성을 표현하고 있으며, 적색은 끓어오르는 정열과 중단 없는 도전의 상징으로 생동감과 역동성을 동시에 드러낸다. 한편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연고지의 심볼인 수원 화성이 돋보인다.

청색 : 젊음과 패기를 상징하는 청색은 기업의 특성을 표현
적색 : 적색은 끓어오르는 정열과 중단없는 도전의 상징으로 생동감과 역동성을 표현
- 공식 홈페이지 엠블럼 소개란

팀 명칭은 90년대 당시 한국 프로축구에서 보편적이었던 한국식 축구 팀명(연고지명 + 모기업명 + 별칭)[23]을 따라서 지어졌다.

팀 명칭인 '블루윙즈(Bluewings)'에서 '블루(Blue)'는 모기업인 삼성의 이미지와 '맑고 푸른 하늘, 희망, 꿈, 비전'을 뜻하고, '윙즈(wings)'는 정상을 향한 수원의 의지와 빠르고 역동적인 축구 플레이를 의미한다.[출처]

현행 엠블럼은 2008년부터 사용한 것으로, 구단의 엠블럼에 리그 참가 연도였던 1996을 창단 연도인 1995로 바꾸고 하단에 영문으로 SAMSUNG F.C.이라 적혀 있던 것을 SUWON으로 바꾸면서 축구 수도를 수원으로 정하고 지역 연고를 확고히 하려는 의지를 보여줬다. 엠블럼 상단의 'BLUE WINGS' 로고는 수원의 첫번째 엠블럼이기도 하다.

4. 역사

파일:external/scontent.xx.fbcdn.net/12371075_946680588731104_231035517080465647_o.jpg
창단 당시 KBS 뉴스 영상

1995년 12월, 삼성전자를 모기업으로 삼성전자 본사가 위치한 경기도 수원시[25]를 연고지로 하여 창단하면서 이듬해인 1996년부터 K리그에 참가했다.

리그 순위에서 언제나 상위권에 위치했던 구단이며, 관중 동원도 창단 이래 늘 리그 최상위권을 다투는, K리그에서 최초로 슈퍼 클럽의 모습을 제시했던 클럽이다. 창단 당시부터 세계 축구계의 중심으로 가기 위한 목표를 삼고 모기업의 막강한 자금력과 1등 주의에 기반한 모기업 삼성전자의 성향을 바탕으로 우수한 선수들을 영입해 리그에 참가했다. 결과적으로 첫 해 리그와 FA컵에서 준우승을 기록했고, 창단 3년만에 리그 우승과 리그 2연패 + 전관왕, 2001년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우승까지 하는데 불과 5년 남짓의 시간만이 걸렸을 정도로 창단부터 남다른 강팀의 면모를 보였다.

1998-99년의 수원은 리그 역사상 최강팀 중 하나로, 여기에 견줄 팀은 1997년 부산 대우 로얄즈[26]와 2001-03 성남 일화 천마[27]뿐이다.

서포터즈는 그랑블루2009년 분리된 하이랜드 에스떼로 양분되어 있었으나, 2012년 5월 20일 울산 현대와의 홈 경기부터 프렌테 트리콜로라는 이름으로 단일화되었다.
파일:FpgAT3l.png
파일:JeRO4hu.jpg
파일:2020010801000711400056731.jpg
400억의 위엄. 그러나 이듬해부터 운영비를 줄이기 시작했다.

부유한 모기업을 두고 창단 직후부터 좋은 성적을 내고 리그에서 손꼽히는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곤 했기에 곧잘 K리그첼시 FC[28], 레알 수원같은 별명으로 불렸다. 법인화 이전 당시 차범근 감독이 선수 영입에 필요한 자금을 얻으려고 하면 바로 모기업 수뇌부와 다이렉트로 대면해 필요한 액수를 말하면 그냥 줬다고 한다. 2009년 법인화 이후에는 당시 경제 악화와 더불어 이전만큼 돈을 쓰지 못했다고 하는데 법인화 이후부터 제일기획 이관 이전까지 삼성전자의 지원금은 연간 약 300억원 수준이었다. 백지훈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당시 수원의 승리 수당이 타팀에 비해 5배나 된다고 언급해 당시 수원의 자금력이 어느 정도였는지 간접적으로 가늠해 볼 수 있다. #

하지만 서정원 체제에 들어선 이후부터는 지출을 줄이고 자생에 무게를 두기 시작하면서 이는 옛말이 되었다. 정확하게는 윤성효 전 감독 시절 말기부터 운영비가 줄어들기 시작했고, 2012-14시즌 3년간 꾸준히 연간 운영비가 줄어들었으며, 2015시즌에는 2014년의 250억보다 줄어든 200억의 운영비로 팀을 꾸려 나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사한국프로축구연맹의 연봉 공개 추진과 맞물려 삼성전자 측에서 "투자대비 효율이 너무 떨어진다."며 운영비를 삭감하기 시작한 것이 컸다. 관련 기사

물론 삼성은 삼성인 만큼 선수단 연봉이나 구단 인프라는 좋은 편에 속하지만 과거처럼 현금을 쏟아부어 거물급 스타를 대거 영입하는 일은 비교적 줄어들 듯 하다.[29] 그리고 이 기사에 따르면 ‘모기업이 주는 예산을 효과적으로 사용해 우승하는 구단’에서 ‘스스로 돈을 벌어 매출을 발생시키고 성적도 적절히 내는 구단’으로 바뀌려고 하는 중이라고 한다. 물론 국내 프로스포츠 여건상 불가능에 가까운 수준.

2013년까지 서울 삼성 썬더스 농구단와 함께 주력 계열사인 삼성전자를 대표하는 기업 구단으로서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대로 구단주를 맡았다. 한때 삼성전자 축구단이라는 법인명을 놓고 수원 구단을 비하하는 경우도 있는 모양이다.[30]. 그런데 이제는 프로축구단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운영 주체가 삼성전자에서 삼성그룹 계열 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으로 바뀐다.

제일기획은 2014년 3월 19일 경영 위원회에서 수원 삼성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원 삼성 블루윙즈는 2014년 4월 1일자로 제일기획 소속이 되며,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후원사로 남는다. 관련 기사[31]

한창 전력이 강성할 때는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을 연속 제패하기도 하였으나, 2010년대 들어서는 전력이 떨어지며 AFC 챔피언스 리그 진출권인 리그 3위권 근처에도 못 들어서 FA컵 우승으로 가까스로 AFC 챔피언스 리그에 진출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2020년 말에 부임한 박건하 감독이 2021 시즌 전반기 팀을 리그 우승권에 올려놓는 데 성공했으나, 후반기 팀이 고꾸라지며 가까스로 파이널 A에 턱걸이를 하였다.

5. 기록

5.1. 우승 기록

수원 삼성 블루윙즈는 K리그에 소속된 구단들 중, 가장 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대회 우승횟수 우승년도
K리그1 4회 1998[32], 1999[33], 2004[34], 2008[35]
FA컵 5회(최다) 2002, 2009, 2010, 2016, 2019
K리그 슈퍼컵 3회(최다) 1999, 2000, 2005
K리그 리그컵 6회(최다) 1999[36], 2000[37], 2001[38], 2005[39], 2008[40]
AFC 챔피언스 리그 2회[41] 2001, 2002
아시안 슈퍼컵 2회(최다) 2001, 2002
A3 챔피언스컵 1회 2005
팬퍼시픽 챔피언십 1회 2009
클럽 수상
2001 AFC 올해의 클럽
2002 K리그 공로상
2003 K리그 올해의 페어플레이상
2010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2 그린스타디움상
2013 K리그 풀스타디움상
2014 K리그 풀스타디움상
2014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5 K리그 페어플레이상
2016 FA컵 페어플레이상
2017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9 K리그 유소년 클럽상
2019 FA컵 페어플레이상
2020 K리그 그린 스타디움상
2020 대한민국광고대상 공익광고 부문 은상
2021 K리그 그린 위너스상

파일:external/www.bluewings.kr/img_01.gif
파일:external/www.bluewings.kr/img_02.gif
파일:external/www.bluewings.kr/img_03.gif
파일:external/www.bluewings.kr/img_04.gif
파일:external/www.bluewings.kr/img_05.gif
파일:2777731.jpg파일:AGAIN_1999.jpg
K리그1 우승
1997 1998, 1999 2000
부산 대우 로얄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안양 LG 치타스
파일:B0_1163209205.jpg
2003 2004 2005
성남 일화 천마 수원 삼성 블루윙즈 울산 현대 호랑이
파일:external/image.asiatoday.co.kr/500%EC%82%BC%EC%84%B1%20%EC%9A%B0%EC%8A%B9.jpg
2007 2008 2009
포항 스틸러스 수원 삼성 블루윙즈 전북 현대 모터스
파일:4136417.jpg
FA컵 우승
2001 2002 2003
대전 시티즌 수원 삼성 블루윙즈 전북 현대 모터스
파일:/image/003/2009/11/08/NISI20091108_0001943866_web.jpg파일:9de34b7141733e869e10e9a783436ed2.jpg
2008 2009, 2010 2011
포항 스틸러스 수원 삼성 블루윙즈 성남 일화 천마
파일:external/imgnews.naver.com/2016120317205652000_99_20161203172504.jpg
2015 2016 2017
FC 서울 수원 삼성 블루윙즈 울산 현대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2019년 FA컵 우승!.jpg
2018 2019 2020
대구 FC 수원 삼성 블루윙즈 전북 현대 모터스
파일:external/www.kfa.or.kr/20091028153048.jpg파일:2001-02_asianclubchampionship_suwon(2).jpg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우승[42]
1999-2000 2000-2001, 2001-2002 2002-2003[43]
알 힐랄 수원 삼성 블루윙즈 알 아인

파일:8845966.jpg
파일:4865564.jpg
파일:76398631.jpg
파일:3192240.jpg
파일:6624189.jpg
파일:6818968.1.jpg
파일:72053432f35b15195c660bbd28268aa0.jpg
파일:B0_1100961850.jpg
파일:suwonwin_060524.jpg
파일:a0102184_496d6c1252f93.jpg
파일:B0_1115554484.jpg
파일:20081023.010260715340001i1.jpg
파일:news1226275254_133230_1_m.jpg
파일:417750_95403_310.jpg
파일:14579d0091e95a32b9f9f556b32f7d65.jpg

5.2. 클럽 기록

5.2.1. 득점



득점 선수 일자 상대팀 비고
1호골 박건하 1996년 3월 30일 vs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공설운동장) 2호골도 박건하
100호골 데니스 1997년 7월 27일 vs 대전 시티즌 (수원종합운동장)
200호골 샤샤 1999년 7월 7일 vs 포항 스틸러스 (수원종합운동장)
300호골 류웅렬 2000년 9월 2일 vs 전북 현대 모터스 (수원종합운동장)
400호골 데니스 2002년 7월 31일 vs 전남 드래곤즈 (수원월드컵경기장)
500호골 마르셀 2004년 5월 26일 vs 부천 SK (수원월드컵경기장) K리그 최단기록 (320경기)
600호골 마토 2006년 6월 6일 vs 부산 아이파크 (부산아시아드경기장)
700호골 에두 2008년 4월 5일 vs 부산 아이파크 (부산아시아드경기장)
800호골 하태균 2010년 7월 14일 vs 부산 아이파크 (부산아시아드경기장)
900호골 스테보 2012년 4월 28일 vs 성남 일화 천마 (수원월드컵경기장)
1000호골 고차원 2014년 3월 22일 vs 포항 스틸러스 (포항축구전용구장) K리그 최단기록 (691경기)[44] / 998, 999골은 배기종

5.2.2. 승리


승수 일자 상대팀 비고
1승 1996년 3월 30일 vs 울산 현대 호랑이 2:1 승 (수원종합운동장) 창단 첫승
100승 2001년 4월 14일 vs 포항 스틸러스 2:0 승 (안동시민운동장) K리그 최단기록 (198경기)
200승 2007년 3월 17일 vs 1:0 부산 아이파크 1:0 승 (수원월드컵경기장) K리그 최단기록 (433경기)
300승 2012년 10월 3일 vs FC 서울 1:0 승 (수원월드컵경기장) K리그 최단기록 (640경기)
400승 2019년 5월 29일 vs 포항 스틸러스 3:0 승 (수원월드컵경기장) K리그 최단기록 (892경기)[45]

5.2.3. 기타

  • 통산 최다 득점승: vs 사운더스 SC 18:0 승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수원종합운동장, 2001년 11월 24일)
  • 리그 최다 득점승: vs 전남 드래곤즈 7:3 승 (광양축구전용구장, 2000년 11월 13일)
  • 리그 최다 실점패
    • vs 부천 SK 1:5 패 (수원종합운동장, 2000년 5월 14일)
    • vs 전북 현대 모터스 1:5 패 (수원월드컵경기장, 2010년 11월 7일)
    • vs 포항 스틸러스 0:5 패 (포항스틸야드, 2012년 7월 1일)
  • 연속 승: 11경기 (2008년 3월 19일 ~ 7월 5일, 정규리그)
  • 연속 무승부: 5경기 (2012년 10월 28일 ~ 11월 21일, 정규리그 연무 기록과 동일)
  • 연속 패: 6경기 (2010년 3월 28일 ~ 5월 1일, 정규리그 연패 기록과 동일)
  • 연속 무패: 19경기 (2008년 3월 9일 ~ 6월 28일, 정규리그+컵대회)
  • 연속 무승: 13경기 (2006년 4월 23일 ~ 7월 15일, 정규리그+컵대회)
  • 연속 득점: 26경기 (2011년 6월 29일 ~ 2012년 4월 14일, 정규리그+컵대회)
  • 연속 무득점: 4경기 (2004년 8월 4일 ~ 8월 14일, 컵대회)
  • 연속 실점: 20경기 (2000년 4월 9일 ~ 7월 23일, 컵대회+정규리그)
  • 연속 무실점: 7경기 (2008년 3월 19일 ~ 4월 20일, 정규리그+컵대회)
  • 통산 연속 득점: 26경기 (2011년 6월 29일 ~ 2012년 4월 14일)
  • 홈 연속 득점: 30경기 (2010년 10월 9일 ~ 2012년 6월 27일, 정규리그+컵대회)[46]
  • 홈 경기 최다 승률: 458경기 65%# (리그 1위)
  • 해트트릭: 22회 (2017년 기준)
  • 도움 해트트릭: 9회 (2017년 기준)
  • 한경기 최다 관중: 45,192명 (vs FC 서울, 2012년 4월 1일)
  • 한시즌 최다 관중: 2007년 20경기 46만 4957명[47]
  • 최단기간 400만 관중: 2007년 401만 9867명 (234경기)
  • 최단기간 500만 관중: 2010년
  • 단일연고 최초 600만 관중: 2012년 11월 11일
  • 단일연고 최초 700만 관중: 2016년 4월 13일

5.3. 개인 기록

  • 최다 득점
    순위 선수 득점 비고

    1 염기훈 70 (리그 47 / ACL 12 / FA컵 10 / 리그컵 1) ACL, FA컵 최다 득점

    2 산토스 62 (리그 55 / ACL 3 / FA컵 4) 리그 최다 득점

    3 서정원 57 (리그 46 / ACL 10 / FA컵 1)

    산드로 57 (리그 37 / ACL 16 / FA컵 4)

    5 박건하 54 (리그 44 / ACL 10)
  • 최다 도움: 염기훈 (116)
  • 최다 무실점: 이운재 (117경기)
  • 최연소 출장: 신영록 (만 16세 7개월)
  • 최연소 득점: 고종수 (만 18세 3일)
  • 한경기 최다 득점
    • 전체: 산드로 (8골, vs 사운더스 SC 18:0 승 2001년 11월 24일)
    • 리그: 샤샤 (4골, vs 부천 SK 1999년 8월 21일)
  • 시즌 최다 득점: 29득점 (1999년 샤샤, 2001년 산드로)
  • 최단기간 30득점: 조나탄 (11개월)
  • 최다 해트트릭: 샤샤 (4회)
  • 최다 도움 해트트릭: 염기훈 (3회)

6. 타 구단과의 관계

K리그를 대표하는 인기 구단답게 수원과 라이벌로 엮인 구단이 많다.

6.1. FC 서울 - 슈퍼매치

파일:external/www.bluewings.kr/%EA%B3%BD%ED%9D%AC%EC%A3%BC%EB%B6%81%EB%B2%8C%EC%99%84%EC%9E%A5(1).jpg
파일:external/dimg.donga.com/40800358.2.jpg




한때 안양 LG 치타스와 라이벌 의식을 불태우며 이 두 팀이 붙는 경기는 '지지대 더비' 혹은 '1번 국도 더비' 등으로 불릴 정로로 유명했으며 당시 그랑블루는 안양과 라이벌 시절에 치토스[48]미트스핀하기도 했다. 그 유명한 '오늘은 치토스 먹는 날'.


마지막 안양전으로, 나드손의 3분의 기적으로 유명하다. 조광래의 씁쓸한 표정이 일품... 이 당시 수원 소속이었던 에닝요는 볼을 안양 벤치에다가 뻥 차는 등...

두 팀을 라이벌로 엮는 움직임은 이장수 시절(2005~2006)부터 있었다. 둘 다 대기업 구단으로 그 당시 한창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었고, 2006년 삼성 하우젠컵에서 서울의 히칼도가 수원 상대로 골을 놓고 수원 서포터즈 앞으로 달려가는 셀레브레이션을해, 물병 수십개가 경기장에 날아드는 사건이 있기도 했다. 또한 수원은 2005년에는 크로아티아 통곡의 장벽 마토를 주축으로 김남일송종국, 2006년에는 이관우, 백지훈[49] 등을 연달아 영입하며 한국의 레알 마드리드, 레알 수원으로 불렸고, 서울은 1998-99 트로이카 이후 당시 한국 축구계 최고 스타로 떠오른 신예 박주영김은중, 정조국 같은 화력한 공격진을 보유하고 있었다. 화룡점정으로 안양 LG 시절 라이벌리가 있고, 서로 연고지가 가까우며 그곳이 천만도시[50] 서울과 기초지방자치단체 최다인구이자 경기도 제1도시인 수원이니 이보다 좋은 소재가 없었다.

연고이전 초기라 특히나 길길이 날뛰었던 수원 서포터즈는 안양 LG 치타스와 FC 서울은 더 이상 라이벌이 아니라는 주장을 고수했지만[51] GS그룹이 LG에서 갈라지면서 받아 왔을 뿐 같은 구단인건 맞다. 그렇다고는 해도 FC 서울과의 라이벌 관계는 단순히 FC 서울의 전신이 안양 LG 치타스라고 해서 그때부터 형성된 관계가 이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거기에 이 둘을 엮지 않기에는 사건이 너무 많았다. 또 서울의 인구수를 등에 업고 세를 빠르게 불린 FC 서울 서포터즈 수호신 내부에 급격하게 울트라스 그룹이 나타나게 된 요인에는 거대 서포터즈로 서울 저격에 앞장선 수원 서포터즈 그랑블루의 극렬한 비난으로 인한 앙금도 있었다.

그리고 2007년 세뇰 귀네슈FC 서울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두 팀은 더욱 다사다난해진다. 부임 초기 귀네슈 감독은 부임 이후 공격 축구를 표방하며 초반 무패 가도를 달렸는데, 유럽식 언플에 익숙한 감독답게 다른 K리그 팀들이 지나치게 수비 지향적인 축구를 한다고 거침없는 쓴소리를 했다. 이런 발언에 대해 국내 감독들 가운데 이름값이 가장 높았던 수원의 차범근 감독이 '귀네슈 감독은 아직 K리그에 대해 잘 모른다'고 정면으로 맞받아쳤는데, 이러한 설전 이후 벌어진 수원과 서울의 컵대회 대결에서 수원은 박주영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4:1로 참패를 당하며 굴욕을 맛봤지만, 얼마 뒤 리그 경기에서는 상암 5만 관중 앞에서 신인 하태균의 골로 1:0의 승리를 거두며 설욕을 했다.

여기에 R리그 경기에서 FC 서울 팬이 안정환에게 욕설을 퍼부은 사건이 터진다. 2007년을 기점으로 서포터즈의 의견이야 어찌되었든 이 둘은 만나면 치고받는 라이벌이 되었다. 물론 강성 팬덤에선 계속 라이벌 아니라고 주장해서 웹툰작가 샤다라빠가 한때 이 두 팀의 관계를 세계에서 유일하게 서로를 라이벌이라고 인정하지 않는 라이벌 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하지만 프로는 돈벌어 먹고살아야 프로고, 이 두 팀의 스토리는 강성 팬덤 바람대로 묻어버리기엔 너무 장사가 잘 되었고 이야깃거리도 많았다.

유료 관중을 정확히 체크하던 시절이 아니라곤 하지만 5만 관중 채울 수 있는 경기를 무시할 수 있을리가 없다. 2008년 두팀간의 경기를 좀 더 띄우고, 브랜드화 시키기 위해 수원 프런트가 제안하고, 서울 프런트가 승낙해 슈퍼매치라는 명칭을 만들기에 이르렀고 이 역시 초창기에는 강성 팬덤의 저항이 꽤 있었으나 강산이 이미 변한 작금에 이르러서는 완전히 브랜드화해 정착했고 양 팀은 대놓고 라이벌이자 K리그 관계자들이 가장 기대하는 리그 최고의 흥행 매치다. 일반 대중들이 보기엔 누가봐도 라이벌 구도였고 심지어 FIFA에서도 공식 웹 사이트에 Asia's Top Derby라는 제목으로 특집 기사를 냈을 정도로 자타가 공인하는 K리그 대표 라이벌 더비로 인정받고 있다.

두 팀이 세운 관중 기록이 꽤 많다. 2007년 4월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경기에서 무려 "55,397"명의 관중이 입장, 결승전도 아닌 정규리그 도중에 이 정도 관중이 들어선 것은 이례적인 일로 우리나라 프로스포츠 사상 역대 관중 동원 기록 3위으로 남아있다.

2011년 10월 3일 개천절빅버드에서 벌어진 경기에서는 44,537명의 관중이 입장해, 월드컵 경기장 최초의 만석 기록을 세웠다. 약 6개월 뒤인 2012년 4월 1일에 펼쳐진 경기에서는 45,192명의 관중 수를 기록해 구단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을 경신했다.

흥미로운 점은 수원에 윤성효 감독이 재임한 이후로 한쪽이 압도하는 경향이 쭉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2010년 차범근 감독이 사퇴한 뒤 후임으로 들어온 윤성효 감독 시기에는 아무리 팀 상태가 안 좋아도 서울만큼은 귀신같이 잡아내는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전임 차범근 감독은 2008년 서울을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으나, 크게 지는 경기도 있었던 반면 윤성효는 서울팬들이 무승부면 감지덕지하며 가슴을 쓸어내릴 정도였다. 유효 슈팅, 점유율 다 밀려도 이기고, 서울 수비수가 괴상한 실책을 하거나, 공을 흘리거나 해서 황당하게 들어가는 골도 많아서 윤성효가 법력 쓴다는 말도 나왔고, 윤성효 얼굴을 가져다 붙인 서울 잡는 부적까지 나왔다.[52]

그런데 윤성효 감독이 물러나고 서정원 감독이 부임한 이후에는 서울 감독이 누구든 서울의 우세가 이어지고 있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시즌 전적이 서울에게 앞선 적이 없다. 2013년에는 1승 1무 2패, 2014년에는 1승 3패, 2015년에는 1승 1무 2패, 2016년에는 2무 1패(FA컵 포함 1승 2무 2패), 2017년 2무 2패, 2018년 1무 2패로 열세다. 윤성효 수원에겐 하도 지기만 해서 버스 막기 경험한 적도 있는 최용수 감독이 윤성효 감독이 물러나니 갑자기 전적 우위를 점하고, 서울을 완전히 말아먹고 떠난 황선홍(3승 3무)과 무력했던 감독 대행 이을용(2승)조차 수원 상대론 불패였다. 2020년, 서울의 감독자리가 공석이 되며 박혁순 감독대행 시절에 승리를 거두고 2021년, 박진섭(1승 1패) 감독시절에도 상암벌에서 7년만에 승리를 거둘 때도 있었지만 안익수(3승) 감독이 서울에 부임한 이후에 단 한 경기도 패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수원 팬덤이 상당히 싫어하는 윤성효 감독이지만 군말없이 인정하는 몇 안 되는 부분이 대 서울 전적 절대우세이며, 후임 서정원 감독에게 많이 아쉬워 했던 부분이다. 2016 FA컵 '슈퍼 파이널'에서 1승 1패를 주고받은 다음 승부차기에서 승리해 FA컵 우승을 차지하는 짜릿한 반전이 없었다면 수원팬들의 아쉬움과 분노는 지금보다 훨씬 컸을 것이다.

K리그는 판이 좁고 재정상태 열악한 시민구단이 많다 보니 라이벌이라곤 해도 선수 이적은 활발한 경우가 많다. 슈퍼매치와 함께 서울의 양대 더비로 칭해지는 경인 더비의 인천이 그렇다. 하지만 이 둘은 운영비 2, 3위에 속하는 대기업 구단들이라 아쉬울 게 없는 덕에 이적이 드문 편이다. 대신 그 드문 이적이 성사되면 불꽃 튀는 스토리 라인이 탄생한다.

2017년 수원에서 서울로 이적한 이상호는 이듬해 음주운전으로 인한 임의탈퇴로 불명예스럽게 서울을 떠났으나 최소한 슈퍼매치에선 흥미로운 스토리 라인을 만들었다. 수원 시절 슈퍼매치에 강했으며, SNS에서도 "북패 짜식들 라이벌이 아니다" 같은 글을 자주 올리며 FC 서울 디스의 선봉장으로 유명했고 알 샤르자 SC에서 임대 복귀 이후 인터뷰에서 FC 서울에는 절대 안가고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서 오래 남을 거라고 호언장담했었던 선수가 서울로 적을 옮기고, 과거 SNS 글은 철없던 시절에 올린 글이라며 서울 팬들에게 사과하는 모습은 수원 팬들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2017년 8월 12일 17시즌 3번째 슈퍼매치이자 FC 서울 이적후 처음 가진 빅버드를 원정에서 경기가 FC 서울의 승리로 끝나자 관중석에 인사하러 가자 격분한 몇몇 수원 삼성 블루윙즈 팬이 물병을 집어던지는 사건도 있었다.

2018 시즌을 앞두고는 앞의 건보다 훨씬 더 큰 파급력을 지닌 메가톤급 이적이 성사된다. K리그 역사상 최고의 외인 공격수인 데얀 다미아노비치가 만나는 외국인마다 마찰을 일으킨 황선홍 감독과의 대립으로 수원으로 이적한 것이다! 게다가 2018년 8월 15일, '''세 번째 슈퍼매치에서 득점에도 성공하며 양 팀간 라이벌리와 스토리 라인에 또 다른 불씨를 지피다 못해 폭파시켰다.

2018 시즌은 무능한 프런트와 고집만 센 감독의 앙상블로 끝없는 부진 끝에 강등권에 떨어진 서울 최악의 시즌으로 2012년 스플릿 제도 시행이후 사상 첫 슈퍼매치 조기종료[53]를 맞이했으나 수원은 팀도 아니었던 18시즌 서울에게 승점 7점을 제공해 6점을 제공한 포항과 함께 서울이 다이렉트 강등을 면하고,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기사회생하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 이는 수원팬들에겐 이가 갈리고, 복장이 터지는 일이었고 서울팬들이 그 안 좋은 성적에도 수원팬들을 놀릴 수 있었던 이유다.

2019년에도 FC 서울 상대 무승은 계속되고 있다. 5월 5일 진행된 홈 슈퍼매치에서 데얀의 선제골이 터졌고 10년도 더 전인 U-20 대표팀 이후 PK를 실축한 적이 없었던 박주영의 PK를 노동건이 끊어내며 드디어 무승 탈출하나 싶었지만, 종료 직전 그 노동건이 고요한에게 한 태클이 정통으로 다리에 걸리는 바람에 또 한 번의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걸 그 박주영이 성공시키며 승리가 날아가버렸다. 이것만으로도 수원 팬들 입장에선 분노가 치밀어오를 지경인데, 6월 16일 서울 원정 슈퍼매치에선 4골을 실점하고 대패하는 대형사고가 터져버렸다. 서포팅에 대한 자부심이 큰 수원 팬들은 3번째 실점 이후 집단으로 경기장에서 퇴장해버렸다. 이 날을 기점으로 언제나 수원이 앞섰던 리그+리그컵 기준 상대 전적이 역전되면서 선배들이 이뤄놓은 업적 너희가 다 망쳤다, 우린 이제 쟤네 절대 못 이긴다 등 부정적 의견이 수블미 같은 팬 커뮤니티에서 난무했다. 10월 6일 3번째이자 수원의 파이널 B 행으로 인한 2019년 마지막 슈퍼매치마저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일관하다 1-2로 패하며 슈퍼매치 무승 기록을 16경기로 이어갔다. 이 패배로 역대 슈퍼매치 전적마저 동률이 되었다.

2020년엔 2019년 어린이날 슈퍼매치보다 더한 무승 탈출의 기회가 찾아왔다. 코로나19로 인한 단축 시즌의 여파로 7월이 돼서야 서울을 처음 만났는데, 홈에서 펼쳐진 이 경기에서 전반전을 3:1 리드로 마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수비 불안이 18시즌 이상이었던 서울의 약점을 제대로 파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후반전 서울이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서 릴레이골[54]을 넣어버리며 3 대 3으로 비겼다. 이로써 수원의 리그 무승이 어느덧 1900일을 넘어섰다.

그러나 수원의 리그 슈퍼매치 무승이 2000일이 거의 다 되어가던 2020년 9월 26일 3:1로 승리를 거두며 드디어 리그 무승행진을 끊어냈다. 수원 서포터즈들은 2015년 서울의 굴욕적 5:1 패배를 두고 조롱을 하던 5eou1에 이은 3eou1, S3ou1 등을 사용해 조롱을 했다.

2021년에는 수원은 스쿼드의 한계로 주저앉기 전까지 쌓아 둔 승점으로 파이널 A에 안착했고, 서울은 시즌 초중반 이어진 부진 끝에 감독이 한 시즌도 버티지 못하고 교체되는 진통을 겪고 파이널 B로 추락했다. 수원과 서울이 서로 다른 스플릿으로 떨어지면서 이번 시즌 슈퍼매치는 3경기로 마무리되었다. 다만 이 3경기에서 박진섭 체제에서 1승 1패, 안익수 체제에서 1승을 거둬, 총 2승 1패로 서울의 우위로 끝났다.

수원 서포터즈의 서울 전용 디스곡으로 패륜송이 있다.[55] 원곡이 굉장히 흥겨운 곡이라 호응도도 좋고, 선수들도 팬들과 행사하는 자리에선 부르곤 했다.(대표적으로 이관우) 서울 팬덤은 2015년까진 이 패륜송에 욕설이나 신경질 적인 반응을 많이 보였으나 수원의 서울전 열세가 표면화된 2016년부터는 패륜송에 맞춰서 강마에가 되어 지휘를 하거나, 목소리 작다며 같이 불러주곤 한다.

6.2. 전북 현대 모터스 - 공성전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공성전(축구 더비)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우선 수원과 전북과의 악연의 한 축을 이루는 것이 바로 조재진이다. 조재진은 수원 출신이긴 했지만 2004년 5월 23일 FC 서울과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친목을 도모했다는 이유, 수원에서 나갈 때 뒤끝이 안좋았다는 등의 루머로 인하여 여러가지로 수원 팬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 결국 2004년을 끝으로 조재진은 J리그로 갔다. 그러던 중 조재진은 2008년 다시 J리그에서 전북 현대로 이적했고, 5월 5일 경기에서 수원 선수가 골을 넣고, 전북 서포터즈 앞에서 도발적인 세리머니를 하자, 이에 분노한 조재진이 동점골을 작렬시키고 수원 서포터에게 주먹감자를 먹이는 세리머니를 한다. 이에 격앙된 수원 서포터들은 다음 번 홈경기에서 조재진과 루머가 있던 여가수[56]의 이름을 부르며 조재진을 도발했지만 조재진은 1골 1어시를 기록하며 팀을 5-2 승리로 이끈다.[57]

또한 차범근의 악연들이 전북과의 관계를 이루는 축이 되었다. 최강희울산 현대에서 뛰던 현역 말기에 감독으로 부임한 차범근의 영향으로 은퇴를 한다. 고참 선수와 젊은 신임 감독의 흔한 힘겨루기 중에 하나로도 볼 수 있지만, 어쨌든 최강희는 차범근에게 악감정을 갖고 있었다. 이대로는 안되겠다며 빠른 복귀를 결정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수원 소속이었던 선수가 전북에 가서 유난히 잘되는 경우가 많았다. 앞서 말한 조재진은 J리그에서 성장해서 전북으로 온 경우이긴 하지만, 수원에서는 꽃을 피우지 못하던 에닝요, 루이스 등의 선수들의 포텐이 전북에서 터지는 경우도 많았으며 특히 루이스의 경우는 차범근 감독도 잡고 싶었지만 계약 문제로 잡지 못하고 전북이 영입한 결과... 유독 이런 선수들이 수원에 골을 잘 넣는 경우가 많아 많은 수원 팬들의 뒷목을 잡게 만들었다. 이 시기부터 전북이 모기업의 푸시를 받으며 만년 하위권에서 K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강팀으로 올라온 것도 한몫했다.

최강희의 전북 감독 부임부터 윤성효 경질까지는 수원 대 전북 전적이 심각하게 안습했는데 2013년, 서정원 감독 부임 이후 첫 해에 3승 1무를 찍으며 전북에게 매우 강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2014년에도 1승 1무 1패로 팽팽한 전적을 기록했지만, 2015년에는 1무 2패로 탈탈 털렸지만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염기훈의 프리킥 선제골과 카이오의 역전골로 승리했다. 2016 시즌에는 3경기에서 1무 2패의 열세.

원래 사이가 좋진 않았지만 에두 가계약 논란(에두 문서 참조)과 전북 현대 모터스 심판매수 사건 이후로는 관계가 더 악화되었다. 애초에 공공의 적 이미지가 있었던 FC 서울보단 나은 관계였지만 이 사건 이후로 전북 현대가 떠오르는 공공의 적이 되면서 오히려 락사커같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전북에 대한 비판으로 수원 팬들과 서울 팬들이 대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58] 그리고 6월 15일 전북과의 원정 경기에서 전북 측 경호원과의 충돌#, 동시에 전북 서포터들의 내로남불식 비난[59], 9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양측 서포터즈들의 충돌과 이동국-이종성 건 등으로 인해 더욱 악화되었다. 이미 수원 서포터즈 측에서도 패륜송에 가사만 바꾼 매수송이 나오기까지 하는 등 이젠 두 팀의 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 FC 서울만큼 증오의 관계를 형성하게 되었다.[60]

하지만 2019년 전북이 2차례 더 우승하는 사이 수원은 부진하게 되면서 둘의 사이는 점점 사그러지나 싶었지만, 2021년 백승호 이적 파동으로 인해 더 악화되었다. 심지어 수원뿐만 아니라 다른 팀 팬들도 전북을 맹비난했다. 백승호가 전북에 합류한 이후 처음으로 만난 대결인 2021 K리그 14라운드에서 수원은 9분동안 세 골을 몰아치면서 전주 원정에서 승리하였다. (1-3) 리그 기준으로 3년 6개월만의 승리. 그러나 그이후 2022년 7월 8일인 현재까지 리그4연패,FA컵에서의 0-3대패로 인해 다시 전북에 호구가 잡히고 있는 상황이다

6.3. 수원 FC - 수원 더비

K리그에 존재하는 연고 라이벌 중 하나다. 수원 FC가 2013년에 K리그 챌린지에 진출하게 되면서 최초이자 유일한 연고 더비가 성사될 수 있었지만, 2015년 서울 이랜드가 창단하면서 현재는 유이한 연고 더비가 되었다. 2016년, 수원 FC가 K리그1으로 승격하면서 K리그 최초의 로컬 더비는 수원의 몫이 됐다. 하지만 당시 수원삼성과 수원 FC는 전력 차이가 꽤나 있었기 때문에 팬들은 서로를 아직 라이벌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수원 FC가 실업팀으로 내셔널리그 소속으로 있던 시기에는 FA컵에서 3차례[61] 만났었지만 수원 FC가 프로화하고 K리그에 참가한 이후에는 2015년까지 서로 만난 적이 없었다. 둘이 만나려면 수원 삼성이 K리그 챌린지로 강등당하거나 수원 FC가 K리그 클래식으로 승격해야 했는데, 2015년에 수원 FC가 시시 곤잘레스를 영입하면서 선두권 싸움을 하는 만큼 수원 더비가 성사될 가능성이 생겼고, 결국 부산 아이파크와의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0 승리, 2차전 2-0으로 승리하여 수원 FC가 승격. K리그 클래식 최초의 지역 더비가 확정되었다.

수원 FC의 프로화 이전까지 둘 간에 상대 전적은 수원 삼성이 3승 1무[62]를 거두었다.

지금까지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수원 FC 두 팀에서 둘 다 뛰어본 선수로는 수원 FC 수석코치를 맡고 있는 조종화, 지금은 은퇴한 이상기, 선문대를 졸업하고 입단하자마자 수원 삼성에서 수원 FC로 1년간 임대갔던 김종우유주안 등이 있다.

2016년 5월 14일 수원 삼성의 옛 홈 경기장인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K리그 첫 로컬 더비에서는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2:1로 승리를 거두었다. 이 날 블루윙즈 서포터들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종합운동장까지 걸어서 원정길을 떠났고 수원 FC의 홈인데도 원정팀인 블루윙즈 서포터들의 함성이 더 크게 들렸다.[63]

시즌 최종 전적은 3승 1패. 그리고 수원 FC가 강등을 당하면서 FA컵에서도 만날 일이 없게 되었다. 2017 K리그 챌린지에서 수원 FC가 플레이오프권으로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하면서 수원 더비는 다음을 기약하기로.

2021년 수원 FC가 K리그1으로 승격하면서 다시 수원 더비가 재개되고 1무 3패로 박살났다. 그리고 최종순위도 수원 FC 5위, 수원삼성 6위로 시즌 마감을 맞이하며 처음으로 수원FC가 수원삼성보다 높은 성적을 거두었다.

2022 시즌을 앞두고 수원FC의 프런트들이 원정팬 등을 언급하며 빅버드를 사용하고 싶다고 언론 플레이를 하며 갑작스럽게 양 팀 팬들의 관계가 불편해졌다. 지난 시즌 전반기 각자 경기장을 사용하였을 때와 후반기 함께 사용하였을 때 잔디 상태가 굉장한 차이를 보였고, 성남 김영광은 형편없는 잔디 때문에 실점을 하는 등 경기장에 대한 잡음이 심하게 나왔다.
당연히 20여년간 빅버드를 사용한 수원삼성은 반대를 하였고 수원 FC의 서포터즈인 리얼크루 역시 캐슬파크만이 우리의 집이라는 걸게를 걸며 이전을 반대하고 나섰다. 특히 빅버드라는 이름 자체가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서 따온 이름이며, 애초에 수원 삼성이라는 구단을 위해 지어진 구단인 만큼 반발이 굉장히 컸다. 몇몇 국내 축구 사정을 알지 못하는 팬들은 밀라노 더비를 언급하며 "산 시로와 쥬세페 메아차 같이 운영하면 되지 않냐"고 말하였지만 해당 경기장은 두 팀의 경기를 위하여 연당 6차례에 달하는 잔디를 교체하고 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잔디에 대한 불만이 나오는 중이다. 국내 축구에서 함께 경기장을 쓰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뜻.
결국 없던 일로 하며 일이 엎어졌고 잡음이 끝이 났다.

6.4. 인천 유나이티드 - 수인선 더비

수인선이라는 열차와 함께 수도권 라이벌이지만 전력 차이가 꽤 크며, 오히려 인천 서포터즈에서 라이벌 의식을 가지기도 한다.

2012년 3월 12일 인천 숭의아레나 개장 경기가 두 팀이 붙었는데 엄청난 열기를 뿜어냈다. 인천에서 활약했던 2005 비상의 주역인 몬테네그로 폭격기인 라돈치치와 한 때 수원 삼성의 주장이었던 김남일로 인해 라이벌 의식이 생겼다.

어렵게 경기장을 찾은 인천 팬들 입장에서는 홈 팀 인천 유나이티드가 개장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기를 기대했으나 원정 팀 수원은 인천 팬들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었다. 그것도 찬물을 끼얹은 주인공은 인천에서 K리그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2005년 인천 돌풍의 주역이기도 했던 공격수 라돈치치였다.

라돈치치는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90분 풀타임을 뛰었는데 지난 개막전에서 골을 넣지 못했던 라돈치치는 전반 29분 만에 오범석의 크로스를 받아 곧바로 논스톱으로 왼발 슈팅으로 연결시켜 선제골을 넣으며 인천축구전용경기장 개장 첫 골을 성공시키더니 이어 후반 33분에도 페널티킥을 얻어내 골을 성공시킨 라돈치치는 단숨에 2골로 개막전 무득점의 한을 풀었다.

라돈치치의 맹활약에 아쉬워했던 사람들은 아무래도 인천 팬과 인천 서포터즈였는데 물론 라돈치치가 인천에서 마지막으로 뛰던 것이 2008년이었으니 4년의 세월이 흘렀고, 성남 일화를 거쳐 수원 삼성으로 이적해서 조금은 멀게 느껴졌다. 하지만 2005년부터 네 시즌을 인천에서 활약했던 만큼 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남달랐는데 그런 라돈치치가 인천 홈 경기장 개장 경기에서 2골을 뽑아냈으니 당연히 기분도 묘했다.

이날 라돈치치와 더불어 친정 팀을 상대했던 선수가 있었으니 '진공청소기' 김남일이었다. 수원 삼성에서 뛰다 일본 J리그, 러시아 리그를 거쳐 고향 팀 인천 유나이티드에 올 시즌부터 뛴 김남일은 홈 개막전을 공교롭게 친정 팀 수원 삼성과의 맞대결로 맞이하게 돼 역시 남다른 기분을 갖고 이번 경기에 임했다. 체력 문제로 후반에 교체 출전한 김남일은 중원에서 이따금씩 공격진으로 날카롭게 찔러주는 패스 플레이로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박수를 받았고 인천 팬과 인천 서포터즈는 김남일의 존재감만으로도 무게감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그런 김남일에게 수원 삼성 팬들은 아쉬움을 쏟아냈다. 김남일이 수원 소속이던 당시 부상 치료차 일본으로 갔는데 거기서 일본팀과 계약을 진행하면서 시즌 종료 후 J리그로 갔기 때문이다. 그 이후 수원팬들 내에서 김남일의 별명은 김배신이 됐으며 김남일이 경기에 출전하지 않은 전반부터 수원 팬들은 '배신하는 김남일'을 외쳤고, 후반 김남일이 투입돼 볼을 잡을 때마다 야유를 쏟아내면서 '배신! 배신! 김남일!'을 더 크게 외쳤다. 이에 아랑곳 않고 경기에 집중한 김남일은 경기가 끝난 뒤 수원 서포터가 있는 곳에 홀로 가서 90도로 인사하기도 했다. 옛 친정 팀 팬들의 관심에 감사 인사를 한 것이다. 이에 야유를 보인 팬도 있었지만 격려를 하는 팬들도 적지 않았다.

이후 수원 삼성은 절대적 전적 우세를 이어갔지만 2019년에 마침내 이변이 발생했다. 수원 삼성은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019년 8월 10일 이전 통산 26승 14무 5패라는 절대적인 상대 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최근 전적 역시 압도적이다. 수원 삼성은 2013년 12월 펼쳐진 경기에서 1-2 패배 이후 17경기 연속(10승 7무)으로 단 한 번도 인천에 패하지 않았다. 빅버드에서의 성적은 더욱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2009년 펼쳐진 양 팀의 대결에서 1-2 패배 이후 10년 동안 단 한 번도 빅버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승리를 내주지 않았다. 그야말로 압도적인 실력차다. 하지만 2019년 8월 10일 수원 빅버드에서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 유나이티드에 무려 10년만의 패배라는 굴욕을 당했다. 이 패배로 파이널 B로 추락했고 파이널 B에서도 인천 원정에서도 졸전 끝에 1 대 1로 비겼다.

2020년 8월 22일 인천이 홈에서 승리를 거두며 6년만에 인천 원정에서 패배를 당했다.

2022년 9월 11일에는 빅버드에서 정규시간까지 고명석의 멀티골과 오현규의 PK골(10호골)에 힘입어 3-1로 수원 삼성이 앞서며 경기가 끝나는 듯 했으나 추가시간에 2골을 내리 실점하며 3-3 충격의 무승부를 거두었다.

6.5. 성남 FC - 마계대전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마계대전(축구)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6.6. 안양 LG 치타스 & FC 안양 - 지지대 더비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지지대 더비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6.7. 대전 하나 시티즌 - 축구수도 더비

파일:/image/073/2009/05/14/090514_4a0b746793e0d.jpg

K리그에 1996년 수원이 9번째, 1997년에 대전이 10번째로 가입함으로써 서로 신생 구단이라는 공통점도 갖고 있었다. 그러나 IMF의 영향으로 대전의 컨소시엄을 이루었던 기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계룡건설이 부도가 나고 나머지 기업들 또한 어려워지면서 구단의 재정도 많이 어려워졌고, 이는 상대적으로 강력한 모기업을 갖고 있었던 수원과 대비가 되었다. 그러던 중 당시 PC통신에서 수원 팬들이 대전 팬들의 어그로를 끄는 광역 도발들을 시전했고(이는 당시 1997년 수원과 대전의 모 경기에서 대전 선수의 도발성 골 세리머니가 원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것이 대전과의 관계 악화의 시발점이었다. 압도적인 전력 차가 존재했기 때문에 대전이 수원을 이기기는 쉽지 않았고 수원은 대전에 대해 절대적인 우세를 점해왔다. 특히 '대전 킬러'로 불렸던 산드로, 고종수와 데니스의 존재는 대전이 버텨내기 쉽지 않았다. 물론 대전에도 김은중, 이관우같은 선수들이 존재하긴 했지만.

그러나 무엇보다도 양 측 서포터 간의 폭력 행위가 빈번하게 일어난 것이 특이할 만한 점이다. 특히 2001년 6월 24일 수원에서 열린 경기가 시발점이었다. 2-2였던 후반 막판 주심이 착각 끝에 수원 수비수 졸리에게 레드 카드를 뽑았는데, 졸리가 이를 무시하고 스크린 플레이에 참가했고 고종수는 왼발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린다. 결국 대전 선수단은 심판에게 강력히 항의하고 대전 서포터들이 경기장에 난입하면서 경기가 일시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 후 대전 서포터즈는 이 경기의 주심과 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현상 수배하는 전단을 돌렸고 주심이 이들을 고소하는 사태로까지 이어지게 된다.

그러나 이후에 일어난 일들이 화룡점정을 찍게 된다. 한 달 후인 7월 28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대전 서포터들이 쇠파이프등을 사용해 폭력을 행사하는 전대미문의 사건이 벌어지게 된 것이다. 사실 이날 발단은 수원 서포터들이 원정 서포터의 응원석을 점거한 데서 시작되었다. 수원 측은 대전 서포터가 지난 달에 난입한 일에 대해 사과를 받기로 했으나 이 약속이 지켜지지 않자 원정 서포터 대상 입장료 할인, 지정 응원석 등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이를 통보받고 도착한 대전 서포터들은 수원 측과 멱살잡이를 벌이고 쇠파이프를 휘둘러 의자를 부수었으며 경기 후에는 주차되어 있던 차량 등을 파손하는 등 30여 분간 난동을 부리다가 결국 현장에서 체포되어 양 측 서포터즈 회장이 수원중부경찰서로 연행되었으나 대전 구단이 피해를 보상하는 조건으로 훈방되는 등 K리그의 흑역사로 남아 있는 사건을 만들었다.

그 이후로도 위에 서술되어 있는 사건의 뺨을 칠 정도로 과격한 마찰이 지속적으로 일어났으며 수원 서포터들은 대전 원정에서만큼은 긴장 아닌 긴장을 하고 떠나야만 했다. K리그/더비 매치 문서에도 서술되어 있는 관계이기도 하지만 거기에 서술되어 있는 정도로 평화로운 더비가 아니었다... 축구 수도 더비라는 것은 그나마 폭력적인 마찰이 줄어들었던 최근까지의 일이고 2000년대 초중반의 이 두 팀의 관계는 적 그 이상이었다.

파일:f7e56aaa-d22a-4b10-82da-126ab42cb765.png.jpg

또한 2000년대 중반 들어서 대전 시티즌이 연패를 당하는 등의 분위기가 안좋은 상황 속에서 항상 수원에게 승리하여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일이 종종 벌어졌는데, 대표적인 것이 바로 이다해의 저주이다. 2008년 7월 15일 대전 시티즌 홈경기에서 이다해가 시축자로 나섰는데, 당시 대전은 좀처럼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고 수원 삼성은 18경기 연속 무패와 리그 11연승을 달리고 있었다.[64]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대전은 수원을 1:0으로 꺾으며 수원의 연승을 저지하며 화제가 되기도 하였으며, 2012년에도 대전이 승리 한번 거두지 못하고 있다가 리그 1위인 수원을 상대로 홈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시즌 첫승을 거뒀다.

대전이 K리그2로 강등된 이후 서로 만날 일이 희박해졌다. 이후의 2000년대 후반의 일은 K리그/더비 매치를 참조할 것.

대전이 놀라운 성적으로 K리그 챌린지를 씹어먹고 2015 K리그 클래식에 합류하면서 수원과 다시 만나게 됐으며, 대전은 2015 시즌에 극도로 부진하고 있지만, 앞서 말한 것처럼 전반기 유일한 1승은 수원에게서 따냈다.

하지만 대전이 2015년 K리그 클래식에서 12위로 강등되고 2019년 K리그1 승격에 실패하면서 다시 만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2018년에는 김호가 대전 사장으로 오게 되고, 대전 출신 인사들이 수원 출신들로만 구성되면서 대전과 수원의 사이는 더욱 악화될 전망.[65]

대전은 2020년 하나금융그룹에 인수되어 기업구단으로 변모했는데 대전의 강등과 여러 사건으로 인해 약해진 라이벌리가 다시 부활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2021년 4월 14일 FA컵에서 하나금융그룹 인수 이후 처음으로 두 팀이 대결하게 되었다. 그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거두며...

6.8. 울산 현대

수원의 리그 참가전부터 울산에서 견제가 심했는데 그도 그럴 것이 당시 두 모기업인 삼성과 현대의 라이벌 의식 때문에 이는 수원이 리그 참가 이후에도 모기업의 영향으로 라이벌로 묶이곤 했다.

더군다나 수원은 1996년 리그 참가 당시 신생팀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챔피언 결정전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한다. 당시 챔피언 결정전의 상대가 바로 울산. 수원은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조현두의 골로 1-0으로 승리를 거두며 우승에 한발짝 다가서게 된다. 이대로 수원이 우승하면 신생구단이 참가하자마자 바로 우승하는 엄청난 일이 이루어질 수 있었으나... 수원은 홈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3-1로 패하며 울산에게 K리그 우승컵을 안겨주게 된다.[66] 2차전은 레드 카드가 다섯 장이나 나올 정도로 굉장히 거친 경기였으며, 당시 윤성효는 선수 생활에서 처음으로 레드 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후 수원은 1998년 챔피언 결정전에서 울산을 꺾고 우승하며 설욕에 성공한다. 한편 1996년 당시 울산 소속으로 우승을 경험했던 신홍기는 1997년 수원으로 이적, 1998년 수원에서 또다시 K리그 우승을 경험하는 흔치 않은 커리어를 쌓게 된다.[67] 2년 뒤 챔피언 결정전에서 다시 만난 두팀은 수원이 설욕하며 우승을 차지한다.

2000년대 들어서도 잊을만하면 양 팀은 충돌했다. 대표적으로 2003년 빅버드에서 열린 수원-울산 경기. 이 경기에서 울산 서포터들은 '서포터', '김호 감독', '삼류 심판' 등의 팻말을 붙여 닭을 투척#했고, 수원의 한 서포터는 경기장에 난입하여 울산의 김현석에게 폭행을 가하는 등 버라이어티한 모습이 펼쳐졌다. 자세한 건 포스팅 참조##


이천수가 '삽질왕 개천수'라는 팻말을 보고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올렸던 것도 수원 서포터와의 사이에서 있었던 일. 이후 이천수는 2008년 수원에 임대 형식으로 입단하게 되지만 제대로 된 활약 한번 못했고 시즌 말미에 폭행 사건을 터트리며 임의탈퇴되고 만다.

6.9. 포항 스틸러스

파일:external/www.chosun.com/200501190224_00.jpg
K리그 챔피언 결정전 승부차기에서 김병지의 슛을 막아내고 포효하는 이운재.

포항과는 중요한 길목에서 많이 만났다. 1996년 FA컵 결승에서는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포항이 수원을 꺾고 초대 우승을 차지했으며 1998년 FA컵 8강에서도 포항이 수원을 꺾고 4강에 진출했다. 2002년 FA컵 결승에서는 수원이 포항을 꺾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04년 챔피언 결정전이 유명하다. 당시 전기 리그 우승팀과 후기 리그 우승팀 간에 연말에 결전을 벌였는데, 전자가 포항, 후자가 수원이었다. 재미있는 것은 이 당시 이 두 팀에는 당시 국가대표 골키퍼인 김병지와 이운재가 최후방을 지키고 있었다. 실제 경기도 이들 키퍼들의 싸움이 되었고, 포항과 수원에서 벌어진 1~2차전 모두 무승부로 끝났다. 2차전이 끝난 직후, 챔피언을 결정하기 위해 바로 연장전에 들어갔다. 하지만 연장전에도 결판이 나지 않았고, 결국 승부차기까지 가게 되었다. 그러나 승부차기 조차도 팽팽하게 진행되었고, 포항의 마지막 키커로 나선 것은 다른 누구도 아닌 김병지였다. 하지만 김병지의 슛은 이운재에게 막혔고, 키퍼들의 싸움이 되었던 2004년 K리그 챔피언 결정전은 이운재의 승리로 끝났다.

2006년 플레이오프에서도 수원은 포항을 꺾고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으며 2007년 플레이오프에서는 반대로 포항이 리그 2위 수원을 꺾고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다.

그 이후 2014년까지 포항 원정에서 5-0, 3-0 패배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2014년 시즌 첫 포항 원정 경기에서 2-1로 역전패 당했지만 홈에서 4-1 승리, 2-1 승리등 홈 경기에서 완전히 압도했고 2014년 마지막 포항 원정이자 K리그 마지막 라운드에서 산토스와 정대세의 골로 징크스를 깼다.

2015년 전적은 2승 1무 1패로 수원이 우세한 전적을 기록했다.

2016년부터는 수원과 포항 양측 팬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서로를 형제라 칭하고 있다. 갈수록 줄어드는 모기업의 지원과 선수 유출, 리그에서의 부진 등 동병상련을 겪고 있기 때문. 심지어 2016년 상대 전적은 4전 4무다! 수원시포항시가 자매결연을 맺은 것은 덤.[68]

2017년 현재 전적(2017.10.15. 기준)은 3전 2승 1무로 수원이 우세하다. 그리고 포항이 스플릿 B로 떨어지는 바람에 올 시즌은 이대로 마무리 되었다.[69]

2019년에는 라이벌 의식이 점차 희미해지고 오히려 순위를 같이 병행하며 파이널 B를 굳건히 지켜나갔다. 하지만 포항이 반등에 성공하면서 4위까지 올라가고, 수원은 FA컵 우승을 위해 리그를 포기하면서 순위표를 보는 재미는 줄어들게 되었다. 전적은 FA컵 포함 2승 2패.

2020년에 구단 공식 SNS에서 코로나19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차원에서 다음 릴레이 대상으로 포항 스틸러스를 형제 구단으로 지목했다.

2022년 K리그1 5R에서 만났는데 비기면서 포항과 K리그 통산 상대전적 33승 34무 33패를 기록하였다.

7. 유소년 시스템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 U-18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 사건/사고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사건사고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9. 시설 및 장비

9.1. 유니폼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유니폼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9.2. 경기장

파일:568463623.jpg

수원 삼성 블루윙즈 홈 경기장
1996년~2001년 2001년~
수원종합운동장 [[수원월드컵경기장|수원월드컵경기장]]

9.3. 클럽하우스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 클럽하우스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9.4. 재활시설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삼성 트레이닝 센터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삼성 트레이닝 센터에서 재활치료를 담당한다.

9.5. 차량

파일:20210819_122253.jpg
기아 그랜버드
프로 선수단과 유소년 선수단 버스는 기아 그랜버드를 이용한다. 국내 블럭 완구 업체인 옥스포드에서 모형화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10. 캐치프레이즈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2002 <colbgcolor=#fff,#191919>PLAY WITH YOU, FLY WITH YOU
2003
2004 BOOM 2004! BLUEWINGS!
2005 BLUE EXCITING! 2005!
2006 RESTAR★T 2006!
2007 BLUE TEMPEST 2007!
2008 BLUE STORM 2008!
2009 축구수도
2010
2011 SMART & STRONG
2012 [email protected]
2013 쉼 없는 도전! 감동 있는 승리!
2014 푸른 도전! 승리 수원!
2015 Home of Football
2016
2017
2018
2019 Begin Again 2019
2020 PA25ION 2020
2021 Home of Football
2022 WE ARE THE BEST
}}}}}}}}} ||

11. 기념 로고

  • 10주년[70]
    파일:external/www.bluewings.kr/B0_1111390327.jpg
  • 20주년
    파일:external/about.samsung.co.kr/samsung01(100).jpg
  • 25주년
파일:2019102271_20191022103329134.jpg}}} ||<width=50%>
파일:2019102272_20191022103329147.jpg
||

12. 등번호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등번호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3. 영구결번

수원 삼성 블루윙즈 영구결번
No. 38 윤성효
  • 1998년 윤성효 은퇴 후 비공식적으로 영구결번 형식을 취해 아무도 달지 않았다. 하지만 2008시즌에 김현준이 38번을 달고 뛰었고 이에 팬들이 "띠용?"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이후 윤성효가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다시 영구결번으로 확정되었다. 사실 올드팬들 중에서도 윤성효의 영구결번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고, 그 이전에 윤성효가 수원 선수였는지도 몰랐다가 감독 취임으로 알게 된 팬들이 대다수다. 그런데도 다른 유명 선수들도 안해준 영구결번을 유일하게 해줬다는게 미스테리. 여담으로 축구 게임 풋볼 매니저에서는 38번이 영구결번으로 등록되어 있지 않다.
  • 이 외에 2014년 PSV 에인트호번과의 친선 경기에서 박지성을 명예 선수로 등록하면서 등번호 7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줬다.
  • 2017년 곽희주 은퇴 후 구단이 영구결번을 제안하였으나 본인이 거절했다고 한다. #

14. 코칭 스태프 명단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직책 이름 영문 이름 국적 생년월일 비고
<colbgcolor=#cc0000> 감독 이병근 Lee Byungkeu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3년 4월 28일
수석 코치 최성용 Choi Sungyong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5년 12월 25일
1군 코치 오장은 Oh Jangeu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5년 7월 24일
2군 코치 조재민 Cho Jaemi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8년 5월 22일
피지컬 코치 권보성 Kwon Bosung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9년 4월 1일
골키퍼 코치 김대환 Kim Daehwa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0년 1월 1일
플레잉 코치 양상민 Yang Sangmi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4년 2월 24일
유소년 디렉터 주승진 Joo Seungji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5년 3월 12일
스카우터 이경수 Lee Kyungsoo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3년 10월 28일
이종민 Lee Jongmi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3년 9월 1일
}}}}}}}}} ||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보드진
직책 성명 국적 비고
구단주 유정근 Yoo Jeongkeu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제일기획 대표이사
대표 이사 이준 Lee Joo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단장 오동석 Oh Dongseok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지원 스태프
직책 성명 국적 비고
<colbgcolor=#cc0000> 의무 김광태 Kim Kwangtae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수석 팀닥터
한승희 Han Seunghee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허지섭 Heo Jisub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신신에어파스F Sinsin Air Pas F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명예 팀닥터
분석가 백송화 Baek Songhwa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스포츠과학자 송기호 Song Giho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통역 알뚤 Arthur Jun 미상 영어, 포르투갈어 통역
김성건 Kim Seonggeo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일본어 통역
키트 매니저 엽현수 Yeop Hyunsoo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기사 박광문 Park Gwangmu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출처: 수원 삼성 블루윙즈 공식 홈페이지
}}}}}}}}} ||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000000,#e5e5e5
직책 이름 영문 이름 국적 생년월일 비고
<colbgcolor=#cc0000> 감독 김석우 Kim Seokwoo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1년 11월 18일
유소년 디렉터 주승진 Joo Seungji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5년 3월 12일
고학년 코치 강승조 Kang Seungjo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6년 1월 20일
저학년 코치 조성준 Cho Sungju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8년 6월 7일
골키퍼 코치 고재윤 Ko Jaeyu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6년 4월 1일
피지컬 코치 인승혁 In Seunghyuk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3년 1월 5일
분석관 김형수 Kim Hyungsu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2년 6월 7일
스카우터 이수길 Lee Sookil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79년 4월 9일
이종찬 Lee Jongchan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7년 5월 26일
}}}}}}}}}}}} ||

15. 선수 명단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000000,#e5e5e5
No. 국적 포지션 성명 생년월일 신체 비고
<colbgcolor=#cc0000> 3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양상민 Yang Sangmin 1984년 2월 24일 ([age(1984-02-24)]세) 182cm, 80kg 플레잉코치
4 파일:네덜란드 국기.svg DF 불투이스 Dave Bulthuis 1990년 6월 28일 ([age(1990-06-28)]세) 192cm, 78kg
5 파일:일본 국기.svg FW 마나부 Saito Manabu 1990년 4월 4일 ([age(1990-04-04)]세) 169cm, 66kg
6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한석종 Han Sukjong 1992년 8월 11일 ([age(1992-08-11)]세) 188cm, 78kg 부주장
8 파일: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기.svg MF 사리치 Elvis Sarić 1990년 7월 20일 ([age(1990-07-20)]세) 181cm, 72kg
10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정승원 Jeong Seungwon 1997년 2월 27일 ([age(1997-02-27)]세) 170cm, 68kg
11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김태환 Kim Taehwan 2000년 3월 25일 ([age(2000-03-25)]세) 181cm, 68kg
12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강현묵 Kang Hyunmuk 2001년 3월 28일 ([age(2001-03-28)]세) 173cm, 67kg
13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박형진 Park Hyungjin 1990년 6월 24일 ([age(1990-06-24)]세) 182cm, 76kg
14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전진우 Jeon Jinwoo 1999년 9월 9일 ([age(1999-09-09)]세) 182cm, 70kg
15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고명석 Ko Myeongseok 1995년 9월 27일 ([age(1995-09-27)]세) 188cm, 78kg
16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유주안 You Juan 1998년 10월 1일 ([age(1998-10-01)]세) 176cm, 70kg
17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강태원 Kang Taewon 2000년 3월 3일 ([age(2000-03-03)]세) 175cm, 68kg
18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오현규 Oh Hyungyu 2001년 4월 12일 ([age(2001-04-12)]세) 185cm, 83kg
19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GK 노동건 No Donggeon 1991년 10월 4일 ([age(1991-10-04)]세) 191cm, 83kg
21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GK 양형모 Yang Hyungmo 1991년 7월 16일 ([age(1991-07-16)]세) 185cm, 81kg
22 파일:북한 국기.svg FW 안병준 An Byongjun 1990년 5월 22일([age(1990-05-22)]세) 183cm, 75kg
23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이기제 Lee Kije 1991년 7월 9일 ([age(1991-07-09)]세) 176cm, 68kg
24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신원호 Shin Wonho 2001년 5월 19일 ([age(2001-05-19)]세) 177cm, 73kg
25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최성근 Choi Sungguen 1991년 7월 28일 ([age(1991-07-28)]세) 181cm, 70kg 부주장
26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염기훈 Yeom Kihun 1983년 3월 30일 ([age(1983-03-30)]세) 182cm, 78kg
29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이상민 Lee SangMin 2004년 6월 29일([age(2004-06-29)]세) 175cm, 60kg 준프로
30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류승우 Ryu Seungwoo 1993년 12월 17일 ([age(1993-12-17)]세) 172cm, 67kg
31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GK 이성주 Lee Sungju 1999년 4월 3일 ([age(1999-04-03)]세) 192cm, 85kg
33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박대원 Park Daewon 1998년 2월 25일 ([age(1998-02-25)]세) 180cm, 70kg
34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GK 박지민 Park Jimin 2000년 5월 25일 ([age(2000-05-25)]세) 189cm, 88kg
35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장호익 Jang Hoik 1993년 12월 4일 ([age(1993-12-04)]세) 173cm, 62kg
36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명준재 Myeong Junjae 1994년 7월 2일 ([age(1994-07-02)]세) 178cm, 68kg
39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민상기 Min Sanggi 1991년 8월 27일 ([age(1991-08-27)]세) 184cm, 79kg 파일:수원 주장.png
40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허동호 Heo Dongho 2000년 6월 24일 ([age(2000-06-24)]세) 180cm, 73kg
45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황명현 Hwang Myunghyun 2001년 11월 14일 ([age(2001-11-14)]세) 190cm, 85kg
47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황인택 Hwang Intaek 2003년 4월 1일 ([age(2003-04-01)]세) 182cm, 76kg
55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정호진 Jeong Hojin 1999년 8월 6일 ([age(1999-08-06)]세) 180cm, 73kg 6개월 임대
88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유제호 Yu Jeho 2000년 8월 15일 ([age(2000-08-15)]세) 178cm, 72kg
92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이종성 Lee JongSung 1992년 8월 5일([age(1992-08-05)]세) 187cm, 72kg
98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박상혁 Park Sanghyeok 1998년 4월 20일 ([age(1998-04-20)]세) 168cm, 58kg
99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구민서 Koo Minseo 2002년 4월 7일 ([age(2002-04-07)]세) 183cm, 68kg
구단 정보
단장: 오동석 / 감독: 이병근 / 홈구장: 수원월드컵경기장
출처: 수원 삼성 블루윙즈 홈페이지
}}}}}}}}}}}} ||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000000,#e5e5e5
임대 구단 국적 포지션 성명 생년월일 신체 비고
김천 상무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고승범 Ko Seungbeom 1994년 4월 24일 ([age(1994-04-24)]세) 174cm, 72kg 2022년 12월 20일 전역
서울 노원 유나이티드 FC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윤서호 Yoon Seoho 1998년 2월 2일 ([age(1998-02-02)]세) 176cm, 73kg 2023년 6월 14일 소집해제
부산 아이파크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이강희 Lee Kanghee 2001년 9월 24일 ([age(2001-09-24)]세) 188cm, 73kg 2022년 12월 31일 만료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김상준 Kim Sang-Jun 2001년 10월 1일 ([age(2001-10-01)]세) 185cm, 75kg 2022년 12월 31일 만료
전남 드래곤즈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DF 손호준 Son Hojun 2002년 7월 3일 ([age(2002-07-03)]세) 175cm, 65kg 2022년 12월 31일 만료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한석희 Han Seok-Hee 1996년 5월 16일 ([age(1996-05-16)]세) 173cm, 67kg 2022년 12월 31일 만료
청주 FC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GK 안찬기 Ahn Changi 1998년 4월 6일 ([age(1998-04-06)]세) 187cm, 75kg 2022년 12월 31일 만료
당진시민축구단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FW 박희준 Park Heejun 2002년 1월 5일 ([age(2002-01-05)]세) 191cm, 80kg 2022년 12월 31일 만료
FC 안양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MF 구대영 Koo Daeyoung 1992년 5월 9일 ([age(1992-05-09)]세) 177cm, 72kg 2022년 12월 31일 만료
}}}}}}}}}}}} ||

16. 역대 주요 선수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역대 주요 선수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181818,#e5e5e5
1
이운재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2011)
3
이병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2006)
7
김진우[O]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2007)
10
산토스
파일:브라질 국기.svg
(2013~2017)
11
데니스
파일:러시아 국기.svg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2003, 2006~2007)
12
나드손
파일:브라질 국기.svg
(2003~2008)
13
산드로
파일:브라질 국기.svg
(2000~2002, 2005~2007)
14
서정원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9~2004)
18
박건하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2006)
22
고종수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2004)
29
곽희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3~2013, 2015~2016)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O] 원 클럽 플레이어
}}}}}}}}}}}} ||
수원 삼성 블루윙즈 10주년 베스트 XI
FW
샤샤
FW
나드손
MF
데니스
MF
김두현
MF
고종수
MF
김진우
MF
서정원
DF
최성용
DF
박건하
DF
이병근
GK
이운재
수원 삼성 블루윙즈 20주년 베스트 XI
FW
박건하
FW
나드손
MF
데니스
MF
고종수
MF
김진우
MF
서정원
DF
최성용
DF
마토
DF
곽희주
DF
이병근
GK
이운재
수원 삼성 블루윙즈 20주년 레전드
18
박건하
13
산드로
14
서정원
22
고종수
29
곽희주
7
김진우
3
이병근
1
이운재
11
데니스
12
나드손

17. 역대 감독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194996>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수원 삼성 블루윙즈
역대 감독
}}} ||
{{{#!wiki style="color:#194996;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194996; margin: -6px -1px"
<rowcolor=#ffffff> 1대 2대 3대 4대
김호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5~2003)
차범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4~2010)
윤성효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0~2012)
서정원*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3~2018)
감독대행
이병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8)
<rowcolor=#ffffff> 5대 6대 7대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이임생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9~2020)
감독대행
주승진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20)
박건하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20~2022)
이병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22~)
* 는 감독대행에게 팀을 맡긴 뒤 다시 복귀한 경우
: K리그1 우승 / : K리그2 우승 / : FA컵 우승 / :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
}}}}}}}}} ||
수원 삼성 블루윙즈 역대 감독
국적 이름 기간
1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김호 1995 ~ 2003[71]
2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차범근 2004 ~ 2010[72]
3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윤성효[73] 2010 ~ 2012[74]
4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서정원[75] 2013 ~ 2018[76][77]
대행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이병근[78] 2018
5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이임생 2019 ~ 2020[79]
대행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주승진 2020
6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박건하[80] 2020 ~ 2022
7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이병근[81] 2022 ~
역대 정식 감독 승률
순위 이름 재임 기간 경기 수 승률
1 윤성효 3년 137 70 31 36 51%
2 김호 8년 312 153 77 82 49%
3 차범근 7년 241 102 69 70 42%
4 서정원 6년 268 114 80 74 42%
5 이임생 1년 6개월 45 16 14 15 35%
6 박건하 1년 7개월 64 21 20 23 33%

현재 수원 삼성은 감독 선임에 있어서 검증된 감독을 데려오기보단 구단에서 업적을 남긴 레전드들을 감독으로 임명하는, 소위 리얼 블루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3대 감독인 윤성효부터 현 감독인 이병근까지 전부 구단 출신 감독이다. 구단에서 업적을 남긴 이들이 팀을 이끌게 해 팀의 정체성을 확고히 한다는 명분이지만, 팬들은 이 리얼 블루 정책에 대체로 회의적이다.

일단 감독으로 선임된 레전드들 대다수가 지도자로서의 경험이 아예 없거나 혹은 부족했다. 실제로 리얼 블루들 중 이병근 현 감독을 제외하면 1부 리그 경험이 있는 감독이 한 명도 없었다. 그렇다 보니 감독의 역량 부족이 곧 성적 부진으로 이어졌고, 한때 팀의 레전드로 추앙받던 이들이 순식간에 역적이 되어 본인과 팬들 모두에게 상처만 남기는 악순환이 반복되었다. 특히 서정원 전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은 이후 성적 부진이 지속되면서 이임생. 박건하, 이병근으로 3년 사이 3번이나 감독이 바뀌며 이러한 현상이 더욱 극대화되었다.

사실상 리얼 블루 정책은 실패했다고 보아야 하며, 팬들은 더이상 팀의 레전드들을 방패막이로 세우지 말고 감증된 감독을 데려와주기를 바라고 있다.

18. 역대 주장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194996>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수원 삼성 블루윙즈
역대 주장
}}} ||
{{{#!wiki style="color:#194996;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194996; margin: -6px -1px"
1대 2대 3대 4대 5대
김두함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
신성환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7)
정성훈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8)
신홍기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9~2000)
6대 7대 8대 9대 10대
박건하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1)
서정원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2)
김진우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3)
이병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4)
최성용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5)
11대 12대 13대 14대 15대
김남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6)
이관우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7)
송종국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8)
곽희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대행
이운재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9)
조원희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0)
16대 17대 18대 19대 20대
최성국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대행
염기훈
(2011)
곽희주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2)
김두현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3)
염기훈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4~)
21대 22대 23대 24대 25대
염기훈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7)
김은선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8)
염기훈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9~2020)
26대 27대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김민우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21)
민상기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22~)
}}}}}}}}} ||
  • 초대 김두함은 부상으로 경기에 많이 나서지 못했다. 윤성효가 주장 완장을 찬 경기가 더 많을 정도.
  • 14대 주장 곽희주는 시즌 도중 성적에 대한 책임감을 느껴 주장직을 내려놓았다. 그래서 선임된 주장이 15대 이운재.
  • 염기훈 구단 최초 4년 연속 주장(2014~2017): 수원은 매년마다 주장을 바꾸는게 전통인데 재정 악화 이후 주축 선수들의 이탈로 구심점 역할을 해줄 베테랑 선수들이 적어지면서 염기훈이 4년 연속 주장을 맡게 됐다.
  • 염기훈 구단 최다 주장 선임(대행 포함 7회).

19. 역대 임원

모기업이 삼성전자이던 시절에는 대대로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단주를 역임했으며 제일기획 이관 이후에는 구단주 직함이 없어져 대표이사가 사실상 구단주 역할을 한다. 삼성스포츠단 내에 법인화가 된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삼성 라이온즈는 제일기획의 자회사이기 때문에 대표이사가 구단주 역할을 하며 이외 프로팀들은 제일기획 산하 부서로 되어있어 제일기획 대표이사 사장이 구단주를 역임한다.

19.1. 구단주

  • 1대 김광호 (삼성전자 부회장) - 1995년 ~ 1996년
  • 2대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82]) - 1997년 ~ 2008년
    • 대행 문병대 (삼성전자 부사장) - 1997년 ~ 1999년
    • 대행 한용외 (삼성전자 부사장) - 1999년 ~ 2001년
    • 대행 이상배 (삼성전자 부사장) - 2002년 ~ 2003년
    • 대행 이현봉 (삼성전자 사장) - 2004년
    • 대행 장창덕 (삼성전자 부사장) - 2005년 ~ 2009년
  • 3대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83]) - 2009년 ~ 2012년 6월 28일
    • 대행 윤주화 (삼성전자 사장) - 2010년 ~ 2011년
    • 대행 지대섭 (삼성화재 사장) - 2012년
  • 4대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 2012년 6월 29일 ~ 2014년 4월
    • 대행 최외홍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 - 2013년 12월 ~ 2014년 4월

19.2. 대표이사

  • 장창덕 (삼성전자 부사장)
  • 박재순 (삼성전자 부사장) - 2010년 ~ 2011년
  • 지대섭 (삼성화재 사장) - 2012년
  • 박찬형 (제일기획 전무[84]) - 2014년 4월 ~ 2015년
  • 김준식 (삼성전자 부사장) - 2016년 ~ 2017년
  • 박찬형 (제일기획 부사장) - 2018년 ~ 2020년
  • 이준 (삼성전자 부사장) - 2021년 ~ 현재

19.3. 단장

  • 1대 윤성규 (1995년 ~ 1998년 8월)
  • 2대 허영호 (1998년 8월 ~ 2003년 10월 16일)
  • 3대 안기헌 (2003년 10월 17일[85] ~ 2010년)
  • 4대 오근영 (2011년 ~ 2012년 6월)
  • 5대 이석명 (2012년 6월 ~ 2015년)
  • 6대 박창수 (2016년 ~ 2018년)
  • 7대 오동석 (2019년 ~ 현재)

20. 스폰서

파일:sponsorofsuwon2022_2.jpg
수원 삼성 블루윙즈 2022 시즌 스폰서 목록

21. 서포터즈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프렌테 트리콜로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그랑블루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구단 이름에도 날개가 들어가고 홈 경기장의 애칭도 빅버드라 그런지 다른 구단의 서포터들은 수원을 부를 때 '닭'이라고도 부른다.

21.1. 네임드 팬

21.2. 커뮤니티

21.3. 응원가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응원가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모바일 및 로딩 시간을 기다리기 싫은 유저는 가사만 모아둔 수원 삼성 블루윙즈/응원가/간략 참고.

22. 에피소드

23. 흑역사

  • 1999 시즌: 대한화재컵에서 샤샤의 신의 손으로 우승해 논란. 정규리그 결승전에서는 부산에 문제 없이 승리. 정작 1999년의 수원은 K리그 역대 최강의 스쿼드 중 하나로 꼽힌다. 그만큼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그런 최강급 스쿼드로 정상적인 플레이를 해서 이겼으면 문제가 없었겠지만, 어떤 각도로 어떻게 살펴봐도 연장전 결승골이 샤샤의 손에 맞고 들어갔으니 까일 수밖에 없었다. 당시 스포츠 신문들도 1면에다 큼직하게 반칙 사진을 싣는 등 대놓고 깠다.
  • 2006 시즌: 전반기 당시 그랑블루에서 차범근 감독과의 면담을 공개적으로 요청했을 정도. 하지만 후반기에 극적인 반전으로 챔피언 결정전까지 나갔다.
  • 2009 시즌: 누가 봐도 흑역사... 현재까지도 유일한 두자리수 순위 기록이다.
  • 2010 시즌: 전반기 순위표에서 대전 시티즌보다 밑에 있었을 정도면... 윤성효 부임 후 상승세로 7위로 시즌을 마쳤다.
  • 2011 시즌: AFC 챔피언스 리그 알 사드와의 경기 난투극, 설레블.
  • 2013 시즌: AFC 챔피언스 리그 조별리그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했으며, 리그에서도 5위로 2014 ACL 진출에 실패했다.
  • 2016 시즌: 9월이 시작됐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10위였으며, K리그 챌린지로의 강등 직전까지 몰렸다. 그러나 스플릿 라운드 이후 상승세를 스플릿 B 최상위인 7위로 시즌을 마쳤으며, FA컵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 2017 시즌: 이정수 은퇴 파동, FA컵 4강 결승골 무효 판정
  • 2018 시즌:
    ① 자이크로 유니폼
    ② 성적 책임으로 자진사퇴했다가 구단측의 만류로 돌아와 남은 시즌까지만 지휘한 서정원 감독.
    AFC 챔피언스 리그 4강전에서 역전까지 해놓고 어이없는 수비로 연달아 실점을 하며 결국 결승 진출 실패
    FA컵 또한 4강전에서 패배로 결승 진출 실패 결국은 설레블
    욕 나올 정도로 답 없는 , 참담한 경기력과 성적
    가장 충성심이 강하다고 소문난 수원 팬들의 등을 돌리게 만든 시즌
    ⑦ 참담하게 떨어진 평균관중, 텅 빈 관중석
    2014년 이후로 매 시즌 AFC 챔피언스 리그 본선 진출했으나 결국 2019년 AFC 챔피언스 리그 본선 진출 실패
  • 2019 시즌:
    ① 또 다시 찾아온 거지선언문
    김은선 음주운전 적발로 계약 해지
    ③ 새로 영입한 이란 국적의 아시아 쿼터 공격수를 오피셜까지 띄웠으나 약물 전력이 들통나며 계약 해지[99]
    ④ 끊임없이 발견되는 오탈자[100]
    ⑤ 리그 시작하자마자 내리 3연패하면서 전지훈련때 준비한 전략을 전면 철회
    ⑥ 3년 만에 돌아간 파이널B
    ... 그러나 FA컵 우승으로 다시 한 번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되었다.
  • 2020 시즌: 2년 연속 파이널 B, 이임생주승진박건하로 이어지는 혼란기. 그나마 강등은 면했다. 그리고 아무도 기대 안 했던 ACL에서 국내 선수만으로 구성된 스쿼드로 8강을 진출하는 저력을 보여주며 모든 수원 팬들을 감동케 했다.
  • 2021 시즌: 2021년 5월 29일 슈퍼매치 이후, 3승 4무 12패라는 최악의 부진을 겪었다.[101]
  • 2022 시즌: 수원 삼성 팬 소모임의 미성년자 원정팬 집단 폭행 사건이 대표된다.

23.1. 블루윙즈폰

파일:external/www.bluewings.kr/20100316_view(2)(2).jpg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서 당시 그랑블루 서포터즈 4대 회장이 모기업의 주도하에 야심차게 준비한 마케팅으로 당시 삼성전자의 주력 스마트폰이었던 윈도우 모바일 OS 기반의 옴니아 II옴니아 팝을 기반으로 2010년 3월 블루윙즈폰을 출시했다.

SK텔레콤과 연계해 통신사는 SKT만 쓸 수 있었으며 스펙 자체는 기존 옴니아와 동일했다. 기존에 출시한 옴니아와 다른 점이라면 블루윙즈 어플 내장, 블루윙즈 테마, 블루윙즈 일정 등 지금와서 보면 일반 스마트폰으로도 충분히 구현 가능한 기능들이지만 출시 당시에는 스마트폰이 아직 비주류에 일반인들에게 제대로 정착되지 않던 과도기 시절이라 팬들은 이 마케팅에 혹해 구매한 팬들이 많았다.

삼성스포츠단 내 다른 구단들도 있는데 굳이 수원만 이런 마케팅을 한 것은 아마도 가장 팬층이 두터운 것과 모기업이 삼성전자라서[102] 이뤄질 수 있었던 듯. 또한 세계적으로도 단일 스포츠팀 전용 스마트폰은 유례가 없다는 점이 한몫한 것도 있는 걸로 보인다.

하지만 스마트폰에 관심 있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다시피 옴니아폰은 다른 의미로 전설의 레전드를 써내려간 스마트폰이었기에 당시 갤럭시 S 출시를 앞두고 재고소진의 목적을 마케팅이라는 허울좋은 껍데기에 씌운 것으로 추정되고있다. 게다가 같은 달 후속작인 안드로이드 OS 기반 갤럭시 S를 공개하고 3개월 뒤에 판매를 시작해 이걸 산 팬들을 호구로 만들었다. 게다가 이 블루윙즈폰의 기획에 당시 삼성전자에 재직중이던 서포터 운영진이 관련되어 있다는 소문이 나도는 등... 명목만 그럴듯했지 실상은 시궁창 수준이었다.

이후 삼성 라이온즈에서 갤럭시 S8을 라이온즈 에디션으로 내놓고 팔기도 했다.

이외에 삼성올앳카드와 삼성카드에서 전용 선불, 신용카드를 출시한 적이 있다.

24.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width=320><tablebordercolor=#0053a1><tablebgcolor=#0053a1> 파일:ACL_Transparent_299x325.png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 클럽
}}} ||
{{{#!wiki style="margin: 0 -10px"
{{{#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000000,#e5e5e5
순서 우승팀 국가 첫 우승 시즌 우승 횟수
1 파일:하포엘텔아비브 로고.png 하포엘 텔아비브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1967
1회
2 파일:Maccabi_Tel_Aviv.png 마카비 텔아비브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1969 ★★
2회
3 파일:에스테그랄 테헤란 FC 로고.svg 에스테그랄 파일:이란 국기.svg 1970 ★★
2회
4 파일:부산 아이파크 로고.svg 부산 아이파크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85-86
1회
5 파일: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 로고.svg 제프 유나이티드 지바 파일:일본 국기.svg 1986
1회
6 파일:도쿄 베르디 로고.svg 도쿄 베르디 파일:일본 국기.svg 1987
1회
7 파일:Al Sadd SC_2020.png 알 사드 파일:카타르 국기.svg 1988-89 ★★
2회
8 파일:랴오닝 훙윈 로고.svg 랴오닝 훙윈 파일:중국 국기.svg 1989-90
1회
9 파일:알 힐랄 SFC 로고.svg 알 힐랄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1991 ★★★★
4회
10 파일:파스 테헤란 FC.png 파스 테헤란 파일:이란 국기.svg 1992-93
1회
11 파일:태국 농민은행FC.png 태국 농민은행 파일:태국 국기.svg 1993-94 ★★
2회
12 파일:성남 FC 엠블럼.svg 성남 FC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5 ★★
2회
13 파일:포항 스틸러스 로고.svg 포항 스틸러스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97 ★★★
3회
14 파일:주빌로 이와타 로고.svg 주빌로 이와타 파일:일본 국기.svg 1998-99
1회
15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수원 삼성 블루윙즈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0-01 ★★
2회
16 파일:알 아인 로고.svg 알 아인 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svg 2002-03
1회
17 파일:알 이티하드 FC 엠블럼.svg 알 이티하드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2004 ★★
2회
18 파일:전북 현대 모터스 엠블럼.svg 전북 현대 모터스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6 ★★
2회
19 파일: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 로고.svg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 파일:일본 국기.svg 2007 ★★
2회
20 파일:감바 오사카 로고.svg 감바 오사카 파일:일본 국기.svg 2008
1회
21 파일:울산 현대 엠블럼.svg 울산 현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12 ★★
2회
22 파일:광저우 FC 엠블럼.svg 광저우 FC 파일:중국 국기.svg 2013 ★★
2회
23 파일: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 엠블럼.svg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 파일:호주 국기.svg 2014
1회
24 파일:가시마 앤틀러스 로고.svg 가시마 앤틀러스 파일:일본 국기.svg 2018
1회
← 아시안 컵위너스컵 우승 클럽
아시안 슈퍼컵 우승 클럽 →
}}}}}}}}}}}}}}}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width=320><tablebordercolor=#110c23><tablebgcolor=#110c23> 파일:아시안 슈퍼컵.png아시안 슈퍼컵
우승 클럽
}}} ||
{{{#!wiki style="margin: 0 -10px"
{{{#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 -15px"
{{{#000000,#e5e5e5
순서 우승팀 국가 첫 우승 시즌 우승 횟수
1 파일:요코하마플뤼겔스.png 요코하마 플뤼겔스 파일:일본 국기.svg 1995
1회
2 파일:성남 FC 엠블럼.svg 성남 FC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6
1회
3 파일:알 힐랄 SFC 로고.svg 알 힐랄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1997 ★★
2회
4 파일:알 나스르 FC 엠블럼.svg 알 나스르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1998
1회
5 파일:주빌로 이와타 로고.svg 주빌로 이와타 파일:일본 국기.svg 1999
1회
6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수원 삼성 블루윙즈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01 ★★
2회
←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 클럽
}}}}}}}}}}}}}}} ||

파일:삼성스포츠 BI 화이트.png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파일:삼성 라이온즈 엠블럼.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파일:서울 삼성 썬더스 엠블럼.svg
삼성 라이온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서울 삼성 썬더스
파일: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로고.svg 파일: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엠블럼.svg 파일:hp2lrwz.png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삼성생명 배드민턴단
파일:7XyXBza.png 파일:V3m2Qo6.png 파일:삼성 로고.svg
에스원 태권도단 삼성전자 육상단 삼성전자 승마단
파일:삼성생명 로고(2022).png 파일:삼성생명 로고(2022).png 파일:삼성생명 로고(2022).png
삼성생명 남자 탁구단 삼성생명 여자 탁구단 삼성생명 레슬링단
}}}}}}}}}}}} ||

{{{#!wiki style="margin-top:-10px;margin-bottom:-10px;"<tablebordercolor=#004097><tablealign=center><table width=310>
파일:수원시 CI_White.svg
}}}
{{{#!wiki style="color: #FFFFFF; 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KBO 리그 K리그1
파일:kt wiz 엠블럼.svg 파일:수원 삼성 블루윙즈 로고.svg 파일:수원 FC 로고.svg
kt wiz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FC
KBL V-리그 남자부 V-리그 여자부
파일:수원 kt 소닉붐 엠블럼.svg 파일: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엠블럼.svg 파일:Hillstate_logo_2.png
수원 kt 소닉붐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 경기도 연고 프로 구단 보기(수원 및 안양 제외) 경기도 연고 세미프로 구단 보기(안양시 제외)
◀ 안양시 연고 구단 보기 경기도 연고 아마추어 구단 보기(안양시 제외)
}}}}}}}}} ||


[1] 2002 아디다스컵 대회에 한해 사용했다.[2] 리모델링 전 26,000석[3] 삼성그룹 광고대행 계열사. 2014년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운영 권한을 삼성전자에서 제일기획으로 이전하였다. 제일기획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뿐만 아니라 삼성그룹의 타 종목 프로 스포츠단 삼성 라이온즈(야구), 서울 삼성 썬더스(남자농구),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여자농구),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남자배구)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4] 전 삼성전자 부사장[5] 제일기획 상무[6] 서포터즈 이름인 프렌테 트리콜로는 수원의 상징색 세 가지 색깔을 뜻한다.[7] 2017.02.03 이후 운영 중단.[8] 아길레온이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9] 2016.02.29 이후 운영 중단.[10] 2015.05.17 이후 운영 중단.[11] 1999 바이코리아컵 K-리그, 1999 대한화재컵, 1999 아디다스컵, 1999 티켓링크 수퍼컵 우승.[12] 2011년 10월 3일 vs FC 서울[13] 24회[14] 월드컵: 1998 프랑스: 고종수 / 2002 한국/일본: 이운재, 최성용 / 2006 독일: 이운재, 김남일, 송종국, 조원희 / 2010 남아공: 이운재, 강민수, 염기훈 / 2014 브라질: 정성룡 / 2018 러시아: 매튜 저먼
올림픽: 1996 애틀랜타: 고종수, 박충균, 이경수 / 2000 시드니: 고종수 / 2004 아테네: 조병국, 김두현 / 2008 베이징: 신영록, 백지훈 / 2012 런던: 정성룡 / 2016 리우: 권창훈/ 2020 도쿄: 권창훈, 안찬기
[15] 2. 이운재 (390경기) 3. 곽희주 (369경기) 4. 김진우 (357경기) 5. 이병근 (351경기) 6. 박건하 (333경기) 7. 양상민 (319경기)[16] 2. 산토스 (62득점) 3. 서정원, 산드로 (57득점) 4. 박건하 (54득점)[17] 1999년 7월 29일~8월 29일, 2008년 3월 19일~4월 26일[18] 2008년 3월 9일~6월 28일[19] K리그 최초이자 현재까지 유일한 골키퍼 MVP 수상.[20] 각각 5회, 6회 우승.[21] 총 24회 우승.[22]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시기의 경우 2002 시즌의 사례를 보자면 2001-02 이렇게 추춘제로 진행되었고, 국내 리그와 FA컵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춘추제로 진행되었는데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의 결승전이 2002년 4월에 있었기 때문에 수원 삼성의 2002 시즌 선수단의 성과로 취급된다. 국제축구연맹(FIFA) 수원 소개 페이지 아카이브, 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 소개 페이지 아카이브, 수원 구단 공홈 아카이브, 영문 위키피디아 수원 2002시즌 문서, 트랜스퍼마크트 수원 우승 기록, GOALZZ 수원 페이지, worldfootball 수원 페이지, 국내 기사1, 국내 기사2, 국내 기사3, 국내 기사4, 국내 기사5[23] 과거 이 방식을 따랐던 사례로는 부산 대우 로얄즈, 부천 유공 코끼리, 성남 일화 천마, 안양 LG 치타스, 울산 현대 호랑이, 전북 현대 다이노스, 포항제철 아톰즈 등이 있었으나, 현재 이 방식의 팀명을 채택한 팀은 수원을 포함하여 전북 현대 모터스대전 하나 시티즌 세 팀 밖에 없다.[출처] 수원삼성 영문 홈페이지 엠블럼 소개란[25] 연고지는 수원시이지만 팬들의 구성을 보면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수원 시민뿐만 아니라 용인, 화성 등 수원 주변 경기도 지역, 서울의 강남 3구 거주자까지 스펙트럼이 상당히 넓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옛 비칭이 수원 2중대인 이유도 인천 유나이티드가 창단되기 전 수원을 응원하던 많은 인천 거주 수원 팬들이 주축이 되어 인천 서포터를 구성했기 때문. 수원의 경기가 있는 날이면 강남역, 잠실역, 사당역에서 수원으로 출발하는 광역버스와 신분당선에서 수원 유니폼을 입고 있는 사람들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26]부산 아이파크[27]성남 FC[28] 2005년에는 첼시 FC가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모기업인 삼성전자와 Samsung Mobile 스폰서 계약을 체결하면서,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첼시 FC간의 친선 경기가 열렸다. 하이라이트 영상[29] 그리고 2014년부터 삼성그룹 전체가 스포츠에 대한 투자를 줄이기 시작했다. 대한축구협회 스폰서에서도 빠졌고 대한레슬링협회의 후원도 2013년을 끝으로 종료된 상태다. 2014년에 서울 삼성 썬더스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가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 이어서 삼성전자제일기획으로 넘어간 것도 몸집 줄이기의 일환이라는 분석이 대두되고 있다.[30] 하지만 법인명이란 어디까지나 재무제표에나 쓰는 이름에 불과한 만큼 큰 의미를 둘 필요가 없고, 게다가 기업명이 팀을 비하하는 용도로 사용되는 문화는 K리그 전체로도 좋지 않다. 기업들이 수백억씩 쓰면서 구단을 운영하는 이유는 "모기업 광고" + "세제혜택" + "사회환원" 차원에서 운영하는 건데 기업명이 들어간다고 비하적인 표현이라고 주장한다면 그 어떤 기업이 리그에 돈을 풀고 팀을 창단할까? 참고로, FC 서울제주 유나이티드는 모기업이 좋아서 기업명을 뺀게 아니라 연고이전으로 인한 반감과 그에 따른 불매운동 때문에 모기업에까지 피해가 올 것을 우려해서 뺀 것이다.[31] 이후 삼성전자 소속이었던 남자농구단, 삼성생명 소속이었던 여자농구단, 삼성화재 소속이었던 배구단 그리고 야구단까지 모두 제일기획에서 운영을 맡게 됐다.[32] 정규리그 1위 후 챔피언결정전 우승[33] 정규리그 1위 후 챔피언결정전 우승[34] 후기리그 우승 후 챔피언결정전 우승[35] 정규리그 1위 후 챔피언결정전 우승[36] 아디다스컵, 대한화재컵[37] 아디다스컵[38] 아디다스컵[39] 삼성 하우젠컵[40] 삼성 하우젠컵[41]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42] 수원은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의 마지막 우승팀이다.[43] 이후 AFC 챔피언스 리그로 개편했으나 이전 우승 기록은 ACL 우승으로 인정된다.[44] 기존 기록은 전북 현대 모터스의 692경기[45] 기존 기록은 울산 현대의 991경기[46] K리그 최다기록[47] 1999년, 2004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10년, 2011년, 2012년 40만 관중 돌파[48] 정확히는 체스터[49] 서울에서 다이렉트로 이적했다.[50] 현재 서울의 인구는 천만이 안 된다.[51] 이는 지지대 더비 문서에도 나와있지만 더비 경기는 어디까지나 팬들이 상대팀을 라이벌이라 인정해야 하는 것이다. 구단에서 자기들끼리 인정하고 협약식한다고 라이벌이 되고 더비가 되는 게 아니다. 수원과 서울의 라이벌 관계는 안양 LG 시절과는 별개로 연고이전으로 FC 서울로 바뀐 이후부터 쌓인 관계에 의한 것이다.[52] 참고로 윤성효 감독의 대서울 불패 신화는 수원 다음에 부임한 부산 아이파크에서 깨졌다.[53] 2016년은 수원이 스플릿 B로 떨어져서 조기 종료 되었지만 FA컵 결승행으로 결승전이 슈퍼매치가 되어서 조기 종료는 면했다.[54] 추격골은 수비가 붙고 각이 없는 상황에서 득점자의 개인 능력인 강한 슈팅만 갖고 만들어냈고, 동점골은 프리킥을 노동건이 펀칭했는데 떨어진 공을 상대 선수가 바로 차 넣으면서 골로 만들어졌다. 다만, 동점골은 후에 오심으로 판명났다.[55] 서울 서포터즈는 전용 디스곡은 없고 '밥송'이나 '정상으로'에 수원을 넣어서 부른곤 한다.[56] 이 사건 이후 그랑블루는 "해당 가수에겐 미안하지만, 조재진에겐 이래야만 했다."라는 이야기를 했다.[57] 잠시 몸 담을 선수로 생각했던 전북의 팬들은 이 사건으로 조재진을 매우 사랑하게 된다.[58] 당장 전북의 매수 이후 승점 9점이 삭감돼 우승 결정전이 된 2016시즌 K리그 최종전에서 서울이 전북을 꺾고 우승하자 "수원팬인데 축하한다"는 댓글이 기사와 하이라이트 영상을 가리지 않고 줄을 이었다.[59] 수원과의 경기를 앞두고 상대 서포터들에게 전북 비난하는 걸개를 제재하겠다고 했지만 정작 자기네들은 닭(수원을 까는 말) 이벤트, 영원한 승3 제공자라면서 수원을 비난했다.[60] FC 서울 역시 수원에 버금갈 정도로 전북과의 사이가 안 좋아졌다.[61] 수원 FC가 프로화되기 전인 수원시청 축구단 시절에 만났다. 마지막 경기는 2011년이다.[62] 1무는 2005년 FA컵에서 나왔는데 1:1로 비겼지만 결국에는 승부차기에서 수원 삼성이 이겼다.[63] 이날 프렌테 트리콜로는 과거 구호였던 수원 삼성과 종합운동장 시절 썼던 몇가지 응원가들을 다시 쓰면서 여기가 과거 우리집이었다는걸 상기시키는듯 했다.[64] 이에 과거 이다해를 시축자로 초청한 두 경기서 수원이 모두 패한걸 안 대전 구단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다해를 시축자로 초청했다고 한다.[65] 당장 감독인 고종수부터 시작해서 김진우 수석코치, 이기범 2군 감독(마지막 현역 생활을 수원에서 했음), 주장인 오장은까지 모두 수원 출신이다.[66] 울산의 첫 K리그 우승[67] 신홍기는 울산에서 수원으로 이적하는 과정에서 울산과 마찰을 겪어 울산 올드팬들에게는 배신자 취급을 당한다.[68] 참고로 포항은 이 시즌에 클래식 데뷔 무대를 가진 또 다른 수원 연고팀에게 4전 전패를 당했다.[69] 이 날 산토스는 수원 소속으로 K리그 최다골인 55골을 기록하게 되었다.[70] 당시 공모전을 통해 채택된 로고다.#[71] 1998 현대컵 K-리그, 1999 바이코리아컵 K-리그, 1999 대한화재컵, 1999 아디다스컵, 1999 티켓링크 수퍼컵, 2000 아디다스컵, 2000 티켓링크 수퍼컵, 2000-01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2001 아시안 슈퍼컵, 2001 아디다스컵, 2001-02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2002 아시안 슈퍼컵, 2002 하나-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우승.[72] 2004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삼성 하우젠컵, 2005 K-리그 수퍼컵, 2005 A3 챔피언스컵, 2008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삼성 하우젠컵, 2009 하나은행 FA CUP, 2009 팬퍼시픽 챔피언십 우승.[73] 구단 최초의 선수 출신 감독.[74] 2010 하나은행 FA CUP 우승.[75] 구단 선수 출신 감독.[76] 2018년 8월 27일 서정원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감독직에서 사퇴했다. 하지만 AFC 챔피언스 리그나 FA컵 같은 중요한 대회들을 남겨놓고 있었기 때문에, 남은 시즌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10월 17일 감독직에 복귀했다.[77] 2016 KEB 하나은행 FA CUP 우승.[78] 구단 선수 출신 감독대행.[79] 2019 KEB 하나은행 FA CUP 우승.[80] 구단 선수 출신 감독.[81] 구단 선수 출신 감독.[82] 2000년 사장에서 부회장 승진[83] 2009년 12월 사장에서 부회장 승진[84] 2014년 12월 부사장 승진[85] 부단장에서 승진[86] 수원 대표 클럽송인 나의 사랑, 나의 수원이 대표적인 노브레인의 팬심 인증 사례. 노브레인이 직접 헌정한 곡이다. 원곡은 Little Baby.[87] K리그 자체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그 중 수원을 가장 사랑한다고 한다.[88] 실제로 수원시 출신인데다,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같이 나온 전북 현대의 이용을 겨냥한듯 수원 삼성이 더 인기 많다는 말도 서슴치 않는 애정을 보였다.[89] 어느 정도냐면 tbs 중계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냥 대놓고 편파해설을 해서 욕을 배터지게 먹은 적도 있다(....) 이 외에도 신화용이 FA로 풀리자마자 군침을 흘리기도 했다고 밝혔다.[90] 수원시의회의장. 블루윙즈 2030 서포터즈 클럽의 창립자 겸 회장 출신. 석사 논문도 <프로스포츠 팬의 팀 일체감에 관한 연구>라는 주제로 썼을 정도로 20대 시절 축구에 빠져살았다고 한다. 같은 서포터즈에서 만난 연인이 지금의 아내라고.[91] 일명 수블미[92] 글 리젠은 두 사이트가 처음에는 비슷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청백적이 수블미에 비해 점점 글리젠이 빨라지기 시작했다. 참고로 현재 청백적은 플레이어스와 제휴관계를 맺고 있다. 이는 인천네이션, 에버그린, FC서울라이트, 울티메이트도 똑같다.청백적은 사이트를 이용하는 사람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인 상황이다. 하지만 회원수는 오히려 수블미가 더 많다. 청백적도 회원수가 늘고 있는 상황이긴 하다.[93] 전재운을 전북에 조공하고 받은 선수. 영입 당시 장신(196cm)의 타겟맨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2년 동안 골 하나 못 넣는 초라한 성적을 남기며 방출되었다. 지금은 경산에서 축구 교실을 하고 있다고 전해진다.[94] 루이스 임대 종료 후 영입한 선수. 안 그래도 루이스가 전북에서 포텐 터진 것 때문에 욕먹는데 얘 때문에 더 욕먹는다. 팬들은 주로 루카스 오일이라고 깐다. 왜냐면 저당시 구단 스폰서 중에 루카스오일이라는 업체가 있었기 때문. 2021년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95] 수원에서 적응에 실패한 후 전북으로 이적해서 전북의 판타스틱 포로 활약하였다. 수원 시절 루이스를 윙어로 써서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차붐은 루이스가 보여준 전북에서의 포텐 폭발로 인해 엄청 까였다. 사실 루카스를 영입할 때까지만 임대 형식으로 데리고 있다가 임대 종료가 되었다.[96] 수원 시절 등록명이며, 수원에서 가비고종수라는 두터운 공격형 미드필더 주전 자리를 뚫지 못해 방출된 후 몇 년 지나서 대구로 이적할 때는 에닝요로 등록. 대구에서의 활약으로 전북으로 이적했다. 역시 판타스틱 4의 일원이며 루이스와 같은 이유로 욕먹는다.[97] 2014 시즌 수원 수비의 중심인 헤이네르와 이름만 비슷한 잉여 공격수.[98]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지명되었으나 교체 출장할 때마다 손정탁 저리 가라 할 정도로 절망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게다가 2014년에 부상을 입어 STC에서 재활을 받는 동안 재활 훈련에 임하는 태도가 매우 불성실하여 수원 구단에 의해 임의 탈퇴 처리되었다. 임의 탈퇴 때문에 국내 리그에서는 입단이 불가하여 결국 태국 3부 리그로 이적했다가, 2015 시즌부터 내셔널리그 용인시청 소속으로 뛰었다. 수원 드래프트의 저주에 한 획을 그은 그냥 전봇대.[99] 이는 타가트 영입으로 전화위복이 되긴 했다.[100] "PREMIUM"PR'I'MIUM이라 쓴다든지, "신중을 기하다"신중을 '가'하다고 쓴다든지, 사리치사'라'치라고 게시한다든지, 박지현 코치박지'헌'으로 등록한다든지, 오현규오현'구'라고 등록한다든지, 유스 코치 생년이 19840년생이라든지... 더 놀라운 사실은, 이 모든 일이 2019 프리 시즌에 발생했다는 점이다.[101] 단 이 시즌은 오심문제로 15점 가까운 승점을 날려먹은 탓에 참작되는 편. 더 큰 문제는 이 무기력이 2022년까지 이어지고 있다.[102] 당시 서포터즈 그랑블루 회장이 삼성전자 직원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