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3 22:32:31

증오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감정
기쁨(喜) 분노(怒) 슬픔(哀) 즐거움(樂) 공포(懼) 사랑(愛) 혐오(嫌) 증오(憎) 욕망(欲)


1. 감정의 일종
1.1. 개요1.2. 관련 어록1.3. 대중매체에서의 증오1.4. 기타1.5. 관련 문서
2. 영화 '증오'

1. 감정의 일종

언어별 명칭
한자 憎惡
영어 Hatred, Hate[1]
독일어 Hass[2]
일본어 (にく)しみ
스페인어 Odio
이탈리아어 Odio
라틴어 Odium
베트남어 sự ghét
에스페란토 Malamo


1.1. 개요

사무치게 미워하고 싫어하는 감정. 혐오와 비슷한데, 혐오는 대상이 싫어서 피하거나 치우고 싶은 소극적 개념이라면 증오는 죽이거나 부수고 싶어하는, 혐오보다는 좀 더 적극적인 감정이다. 자매품으로는 원한이 있다.

철학자들은 증오에 대한 여러 가지 주요 정의를 제시했다. 데카르트는 어떤 나쁜 것 혹은 특정 집단에서 제거되도록 촉구되는 것이라고 정의했으며 스피노자는 증오란 극도의 요인 때문에 생기는 고통의 일종이라고 보기도 했다. 정신분석학에서 프로이트는 증오를 어떠한 불행 혹은 불편한 감정을 없애려고 하는 자아 의식에서 발현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더 현대적인 심리학의 관점에서 보면 증오를 깊고 참아야 하는것으로 생각하며 화나 적대감을 개인, 집단, 사물에 대해 가지는 것이라고 보고 있기도 하다.

분노는 서서히 시간이 지나면 누그러지지만 대개 증오는 별다른 조치가 없을 땐 오히려 시간이 지나갈수록 강력해진다. 또한 증오의 대상은 자신의 원수로 느껴지고 대상의 기쁨은 나의 고통이 되고 대상의 고통은 나의 기쁨이 된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일시적인 감정 상태라기보다는 태도나 개인의 기질로 여겨지고 심할 경우에는 살인까지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사랑에서 증오로 변하게 되면 그 정도가 강렬해 지는데, 살인사건 중 치정살인의 피해자는 가장 참혹하게 살해되기도 한다.

다만 맹자는 '수오지심'이라고 하여 부끄럽고 올바르지 못한 것을 미워하는 것이 인간의 본연 중 하나라고 강조하였고, 그리스도교 시편에서도 '하나님은 거룩하시기 때문에 모든 를 미워하시고, 모든 죄를 미워하시기 때문에 죄인에게 분노하신다.'라는 구절이 등장하는 등 종교나 여러 가르침에서는 '에 대한 증오'는 정당한 것으로 바라보고 이를 정의로서 권장한다. 역사적으로 대부분의 종교와 철학에서는 악에 대한 증오를 인간의 도리로서 전통적으로 중요시하고 있으며, 도덕·윤리의 핵심으로서 강조하고 있다.

'에 대한 증오'를 정당한 것으로 보아 이를 사회적으로 정의의 한 형태로서 권장하는 것은 종교철학만이 아니라 정치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이쪽 분야에서의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의 끝판왕은 역시 정체성 정치엄벌주의. 실제로 민주주의, 자유주의, 사회주의, 공산주의, 진보주의, 보수주의, 내셔널리즘, 페미니즘 등 수많은 정치 사상들이 바로 이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라는 코드를 내세워 성공적으로 정치계에 안착한 바 있고, 근대현대에 있어서 이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는 시민 혁명민주화, 신분제 폐지, 근대적 법치주의 확립, 식민지 해방, 성평등 등을 가능케 한 중요한 원인들 중 하나가 되고 있었다. 인류의 근대사와 현대사는 사실상 이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라는 개념의 이해 없이는 제대로 설명할 수가 없을 정도. 그렇기에 현대의 주요 정치 사상 중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라는 요소를 가지지 않는 사상은 진보보수를 막론하고 거의 존재하지 않다 시피 하며, 현대의 수많은 정당들과 정치인들 역시 좌우 성향을 가릴 것 없이 대부분이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를 자신들의 사상의 일부로서 깊숙히 내면화하고 있는 경향을 보인다. 즉 현대 사회에서 정치에 관심을 갖고 있거나 정치에 관여하고 있는 이들은 대부분이 악에 대한 증오를 정당한 것으로 보고, 이를 정의구현이라고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현대의 주요 정치 사상 대부분이 악에 대한 증오를 정당한 것으로 보고 있으니 이는 당연한 결과이다.

다만 문제는 ""에 대해 명확히 정의할 수 있는 존재가 없기 때문에 생긴다.[3] 실제로 서로를 적대하는 많은 세력, 국가들이 서로를 악이라 생각하며, 그 악을 증오하는 것을 정의로운 것으로 생각하기도 하지만 공동체의 인정을 받는다하여 증오를 발산하는 것은 결국 공동체간의 악순환만을 반복할 뿐이다. 대표적인 예로는 한국 사회 내에서도 잘 드러나는 각 사회계층간의 증오나 과거 일본의 만행들 때문에 생겨나는 한국인일본인에 대한 무조건적인 증오, 일본인한국인에 대한 무조건적인 증오 등을 들 수 있다. 이런 증오들은 진실을 보는 것을 방해하며, 그 증오를 통해 일어나는 행동들은 적대하는 "악"과 구분할 수 없게 된다. 이것이 극단적으로 표출되는 상황이 바로 전쟁. 역사상 수많은 전쟁들이 정의를 실현하고 악을 징벌하고자 하는 선의를 담아 정의구현을 목표로 하여 '성전'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발생하였음을 생각해봐도 이는 명백하다.

또한 정치 분야에서의 '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의 끝판왕 중 하나가 정체성 정치라는 점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라는 코드는 현실정치의 세계에서도 수많은 병폐를 불러오고 있기도 하다.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라는 코드에 깊숙히 빠진 이들은 자신과 적대하는 모든 것들을 악으로 간주하고 그 모두를 증오하는 등 정의라는 이름의 독선에 빠져 있는 경우가 많고, 이것이 한층 더 극단화될 경우 위선의 레벨에까지 치닫기도 한다. 악에 대한 증오를 정당한 것으로 보는 시점에서 사실상 현대의 거의 모든 정치 사상은 이러한 독선이나 위선으로 흑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항상 지니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는 인류역사에 있어서 제국주의파시즘, 독재 등을 타파하고 자유평등을 이룩하며 정의를 바로 세우는 핵심적인 원동력으로 기능했지만, 동시에 바로 그러한 부정적 요소들이 탄생하는 원동력으로도 작용한 바 있다. 특히 파시즘은 이를 극적으로 보여주는데, 파시즘은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를 명목으로 탄생했으며 그와 동시에 악에 대한 증오의 정당화를 구현하고자 하는 과정에서 역설적으로 그 자체가 대표적인 절대악으로 간주되어 폐기되는 수순을 밟았다. 아이러니하게도 파시즘은 악에 대한 증오로부터 태어나, 이윽고 악에 대한 증오에 의해 멸망한 것이다. 실로 아이러니한 사실이지만, 파시즘을 지지한 이들과 파시즘에 반대한 이들은 모두 공통적으로 악에 대한 증오를 정당화하는 생각을 지니고 있었고 각자가 서로 믿고 있었던 정의를 충돌시키는 모습을 보여 주고 있었다.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 불과 얼음에서 얼음에 비유되었다.

1.2. 관련 어록

더할 수 없는 미움으로 그들을 미워합니다. 그들은 저에게 원수가 되었습니다. (I hate them with perfect hatred[4]: I count them mine enemies.)
시편 139편 22절[5]
"나는 모든 편견으로부터 자유롭다. 나는 모든 사람을 동일하게 증오한다."
W. C. 필즈
"분노와 증오는 대중을 열광시키는 가장 강력한 힘이다. 선전의 가장 큰 적은 '지식인 주의' 이다."
파울 요제프 괴벨스
"원한은 원한으로 (갚는다고) 풀어지지 않으리니 원한을 버릴 때에만 풀리리라."
석가모니(법구경 1장)
"나의 증오는 너의 모든 선의보다 천 배는 강력하다"
짐 고드
"하늘에는 사랑이 증오로 변한 것만큼 무서운 것도 없고, 경멸 받는 여자만큼 사나운 것도 없다."
윌리엄 콩그리브
"증오하지 마십시오. 오직 사랑받지 못한 자들만이 증오를 합니다. 사랑받지 못하고 비정상적인 자들이."
찰리 채플린, 영화 위대한 독재자
"다른 인간을 증오하는 대가는, 자신을 더 적게 사랑하는 것이다."
클리버
"증오는 생산적이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사랑을 하는 것이 훨씬 더 영리하다."
칼 크라우스
"가장 강하고 가장 폭력적인 증오는 언제나 문화 수준이 가장 낮은 곳에서 보게 될 것이다."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우리가 누군가를 증오하는 것은 그들을 모르기 때문이다. 그리고 증오하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을 알지 못할 것이다."
찰스 칼렙 콜튼
"당신이 품고 있는 증오는 가슴 속의 죽지 않은 석탄 덩어리라서 다른 누구보다 당신 스스로에게 더 치명적이에요."
라와나 블랙웰

1.3. 대중매체에서의 증오

보통 강해지는 요소로 등장하지만 거의 반드시라고 할 정도로 파멸하고 마는 결말을 보여준다. 또한 본인이 증오 때문에 스스로를 망칠 것을 알면서도 증오에 더더욱 빠지는 것도 클리셰.

1.4. 기타

칠죄종(=7대 죄악)과 마찬가지로, 죄악이나 불의 같은 걸 향해서 느끼는 경우 정도만을 제외한다면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싫어하고 죄악으로 간주하는 요소들 중 하나다. 증오 자체가 안 나쁘다고 말하기가 힘들기도 하고. 사실 잘 따져보면, 증오를 7대 죄악과 함께 엮어서 8대 죄악을 규정했어도 무리가 없기는 하다. 그래서인지, 7대 죄악 중 하나인 분노와 같이 엮일 때가 많다.

1.5. 관련 문서

2. 영화 '증오'

2016년작 폴란드 영화.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점령 하의 폴란드에서 벌어지는 폴란드인과 우크라이나인의 민족 갈등을 그렸다. 증오(영화) 항목 참조. 원제는 작품의 배경이기도 한 Wołyń(볼히니아)이다.


[1] Hate는 동사이나 명사로도 종종 쓰인다.[2] 성은 남성이다. 독일어에서 감정을 나타내는 단어는 대부분 남성형이기 때문.[3] 그래서 성경에서도 가끔씩 인간 멋대로 선악을 구분지을 수는 없다는 식의 묘사가 기술되어있다.[4]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격 FPS 게임인 1편 에피소드 제목에 이 구절이 인용되었다.[5] 가톨릭 기준. 기독교의 개역한글판으로는 "내가 저희를 심히 미워하니 저희는 나의 원수니이다"로 되어있다.[6] 자신의 연인이자 엘프인 로잘리를 괴롭혔기 때문. 하지만 로잘리는 피사로가 인간들을 멸망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입장이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