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6 00:01:27

김좌진


파일:나무위키+하위문서.png   하위 문서: 김좌진/과오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수훈자
파일:건국훈장1대한민국장.pn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파일:건국훈장대한민국장.jpg
1949
이승만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49
이시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53
밴 플리트
파일:미국 국기.png
1953
장제스
파일:대만 국기.png
1955
하일레 셀라시에
파일:에티오피아 국기.png
1957
응오딘지엠
파일:베트남 공화국 국기.png
1958
아드난 멘데레스
파일:터키 국기.png
1962
허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김좌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오동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조병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안중근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윤봉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이준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강우규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김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안창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신익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김창숙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손병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이승훈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한용운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최익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이강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민영환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4
더글러스 맥아더
파일:미국 국기.png
1964
해리 트루먼
파일:미국 국기.png
1964
루트비히 에르하르트
파일:독일 국기.png
1965
프랑수아 톰발바예
파일:차드 국기.png
1965
다비드 다코
파일:중앙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1965
수루-미강 아피디
파일:베냉 국기.png
1965
레오폴 세다르 상고르
파일:세네갈 국기.png
1965
펠릭스 우푸에부아니
파일:코트디부아르 국기.png
1965
레온 음바
파일:가봉 국기.png
1965
아마두 아히조
파일:카메룬 국기.png
1965
하마니 디오리
파일:니제르 국기.png
1965
조모 케냐타
파일:케냐 국기.png
1965
무테사 2세
파일:우간다 국기.png
1965
필리베르트 치라나나
파일:마다가스카르 국기.png
1965
툰쿠 압둘 라만
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1966
타놈 키티카초른
파일:태국 국기.png
1966
쑹메이링
파일:대만 국기.png
1966
천궈푸
파일:대만 국기.png
1968
쑨원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1968
천치메이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1969
피델 산체스 아르난데스
파일:엘살바도르 국기.png
1970
조만식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76
임병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77
서재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79
박정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0
최규하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1
시리낏 끼띠야꼰
파일:태국 국기.png
1981
푸미폰 아둔야뎃
파일:태국 국기.png
1983
전두환(취소)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9
김규식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9
조소앙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99
장면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2008
여운형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2019
유관순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 독립유공자, : 기타 공훈 및 국가원수 }}}}}}}}}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
김좌진
金佐鎭 | Kim Chwa-chin
파일:baegya_gimjwajin.jpg
출생 1889년 12월 16일[1]
충청도 홍주목 고남하도면 행촌리
(現 충청남도 홍성군 갈산면 행산리 330-1)
사망 1930년 1월 24일[2] (향년 40세)
중화민국 길림성 해림시
(중국 둥베이 지린성 하이린시)
국적 조선대한제국대한민국 임시정부
본관 신 안동 김씨(新 安東 金氏)
명여(明汝)
백야(白冶)
신장 183cm
직업 군인(장군), 독립운동가, 대한독립군 소장
복무 북로군정서군
종교 유교(성리학) → 대종교
부모 父 김형규, 母 이상희
형제자매 형 김경진, 남동생 김동진
배우자 오숙근[3]
김계월(재혼)
나혜국(두 번째 재혼)[4]
자녀 김두한(장남), 김석출(장녀), 김철한(차남)
친인척 조부 김병호
친손녀 김을동, 외증손자 송일국
학력 대한제국 육군무관학교
참전 청산리 전투

1. 개요2. 생애3. 김좌진은 왜 암살되었나?4. 과오5. 측근의 배신6. 작품에서 김좌진
6.1. 황야6.2. 일송정 푸른 솔은6.3. 야인시대6.4. 북만벌, 칼을 가는 나그네 - 백야 김좌진 장군

1. 개요

청산리 전투지휘관으로 유명한 조선 말기~일제강점기의 교육인, 군인, 독립운동가. 민족주의 성향이 있었던 아나키스트로 평가받기도 한다.

2. 생애

본명은 김좌진, 본관은 (신)안동김씨, 자는 명여(明汝), 호는 백야(白冶)이다. 충청남도 홍성군 출신.

충청남도 홍성군 갈산면에서 명문 양반가의 3남 중 차남으로 태어났다. 3살 때 부친을 여의었지만, 넉넉한 재산으로 경제적으로 문제는 없었다. 모친으로부터 엄격한 교육을 받으며 성장했다.

첫째 김경진이 서울특별시양자로 가면서[5] 차남인 김좌진이 장남 역할을 했다. 나이 17세에 노비들을 해방시키며 전답을 나눠 주고 자신의 집에 학교[6]를 세우는 등, 교육사업에도 활발히 펼쳐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사례로 꼽힌다.

날래고 용맹함이 뛰어나 1905년 대한제국 육군무관학교에 입학하였지만, 대한제국 군대해산으로 1907년 학교를 열고 자기 집의 노비를 해방해 전답을 나누어 주었다.

1911년 친척뻘 되는 인물에게 자금을 받으러 갔다가 변절한 친척뻘의 뒤통수로 미리 잠입한 일본제국 경찰에 잡혀 서대문형무소에 2년 6개월 수감되었다.

본디 다른 뜻을 품어 항시 조국독립의 마음이 있어서 1918년 만주에 망명해 의병을 일으켜 대한광복회 부사령을 맡았다. 대한 광복회의 와해 후 북간도 지역으로 건너가 북로군정서군을 이끌었으며, 이후 청산리 전투(1920년)에서 독립군 연합 부대를 이끌었다. 이후 밀산을 거쳐 북으로 이동하다가 다시 남으로 내려왔다. 이 때 북으로 간 군대들은 자유시 참변(1921년)에 휘말려 무척 큰 피해를 입은 탓에, 그나마 다행이라는 평. 이후 1920년대 중후반 북만주 지역의 독립 운동을 이끌었다.

자유시 참변을 계기로 반공 노선으로 전향한 김좌진은 참변으로 불모지나 다름없는 만주에서 다시 시작하면서 방앗간 등으로 동포들에게 인심을 얻으면서 한족총연합회 주석 등에 만주의 독립운동에 지도자로 활약했다.

1925년 신민부(초기엔 한족연합회),[7] 1929년 한족총연합회 등을 창설하고 활동했는데 이 과정에서 공산주의자들을 배제하고, 항렬이 같은 아우뻘인 아나키스트 김종진[8] 등 아나키스트들을 받아들였다. 그에 위협을 느낀 공산주의자 박상실에 의해 해림에서 1930년 1월 24일 41살의 젊은 나이에 피살됐다. 유언으로 "할 일이…. 할 일이 너무도 많은 이때에 내가 죽어야 하다니. 그게 한스러워서…."라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유해는 아내 오숙근이 1937년 봄에 직접 만주 해림으로 잠입해 백골을 취하여 가져와서 수습한 후 홍성군에 가명으로 밀장되었다가, 1957년에 전답을 노비들에게 나눠주면서 어머니의 이름으로 남겨진 충청남도 보령시 청소면 재정리에 있는 선산에 아들 김두한에 의해 아내 오숙근과 합장되었다. 1999년 백야 김좌진 장군 기념사업회가 발족되어 여러 교육사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

부인도 여럿이고 축첩도 해서 후손이 꽤 많은데 그 중 서자가 조직폭력배, 국회의원 김두한으로, 김두한의 딸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19대) 김을동에게는 조부가 된다.[9]

2013년 8월, 대한민국 해군 손원일급 잠수함 4번함이 김좌진함으로 명명되었다. 증손자 김도현은 육군 병장으로 전역한 뒤 공군 부사관이 되었다가 또 다시 해군 장교로 임관한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로, 증조부의 유지를 잇고 있다.#

후손은 첫번째 부인 오숙근 사이에서 난 장녀 김석출과 첩 김계월에게서 얻은 장남 김두한, 그리고 후처 나혜국에게서 얻은 김철한이 있다. 참고로 김석출과 김철한은 정식자식들이고 김두한이 서자이다. 위에 언급 된 증손자 김도현은 김두한의 손자이다.[10]

3. 김좌진은 왜 암살되었나?

지금까지 김좌진의 암살은 단순히 공산주의자들의 암살로 여겨졌으나 암살 사건을 연구한 학자들은 그 뒤에 꽤 복잡한 배경이 있다고 보고있다.

박상실은 김좌진이 운영하던 방앗간에서 일하던 일꾼이었는데 김좌진을 암살한 뒤에 도망쳤다. 김좌진의 장례식에서 밝혀진 바로는 박상실은 고려공산청년회의 회원이자 재중 한인청년동맹원으로 알려졌다. 김좌진의 측근들은 박상실이 혼자서 김좌진을 암살했을 리가 없고 그 뒤에 배후가 있을 것이라고 짐작했는데 그 배후로 지목된 인물은 김봉환으로, 그는 한때 김일성이라는 가명을 쓰고 있었던 탓에 북한의 김일성이 김좌진 암살의 배후라는 이야기가 떠돌았다. 그러나 이후 연구를 통해 김봉환과 김일성은 다른 인물임이 밝혀졌다. 그 전에 북한의 김일성은 김좌진이 사망할 당시 겨우 18세(1912년생)여서 암살 배후일 가능성은 희박했다.

중국 자료가 공개되면서 박상실의 정체도 드러났는데 박상실은 가명이며 진짜 이름은 공도진, 혹은 이복림이라고 한다. 이복림과 박상실이 동일인물인지를 밝히는 명확한 증거는 없으나 연변대 교수 김동화는 두 사람이 동일인물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공산주의자들이 김좌진을 암살한데 대해서는 김좌진이 공산주의자들을 배제하고 아나키스트들을 받아들이면서 만주내 한인들에게 영향력을 높여가자 공산주의 전파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그를 제거했다는 것이 일반적 설명이다.

그러나 공산주의계 생존자 일각에서 김좌진이 일본과 내통하여 공산주의자들을 일본에 팔아넘겼고 이 때문에 김좌진을 암살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당시 만주에서 활동하던 조선공산당 ML파의 일원이었던 지희겸은 "김좌진이 하얼빈 총영사관 경찰국장 마츠시다와 밀담을 나눈후 공산당원들을 많이 잡아 가둬죽였기 때문에 암살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러한 소문의 배경은 일본이 조작한 '김좌진 귀순설'날조였다. 일본제국은 1923~1924년에 김좌진 장군이 '귀순'했다는 '귀순설'을 조작하여 선전하였고 김좌진은 한 때 억울하게 친일반역자로 모욕을 당한 적이 있다.[11] 이런 선전과 달리 실제 일제가 작성한 내부 문서를 보면 김좌진은 절대 친일반역자가 아니었다. 1924년 4월 9일 일본내부문서 따르면 김좌진은 죽어도 일본에 귀순할 마음이 없고, 의지가 확고하며 일본이 다른 국가와 전쟁을 하면 일본과 맞서 싸우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12]

그래서 공산주의계 생존자들의 주장들도 잘못된 소문에 근거한 것이라는게 일반적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실제로는 김봉환이 일본과 밀통했다라고 보고 있다. 즉, 지희겸이 주장한 김좌진과 마츠시다의 밀담 운운은 실제로는 김좌진이 아니라 김봉환이 그랬다는 것. 학자들은 김봉환이 일본과 밀통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는 없으나 여러 정황으로 미루어 보면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있다. 김봉환은 자신이 공산주의자들을 일본에 팔아넘긴걸 김좌진에게 떠넘겼고 김봉환의 주장을 그대로 믿은 조선공산당은 박상실(공도진)을 보내 김좌진의 방앗간에서 일하게 하면서 기회를 엿보다가 그를 암살했다는 것이다. 다만 이 주장을 입증할 명백한 증거가 없다는 문제는 있다.

한편 동료 독립운동가들의 공을 상습적으로 가로채어 원한을 샀다는 설도 있다. 현재도 연변 조선족 자치구 거주 조선족들은 김좌진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

사실 일본 내무보고서와 공산당 측 주장에 일치하는 주장이 있다. 김좌진 측 테러에 대한 보복이 원인이라는 것이다. 아래 테러활동 관련 항목 참고.

신용하 교수는 적기단의 배후설을 주장한다. 신용하 교수 기사

4. 과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김좌진/과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측근의 배신

일본군의 기밀자료에 의하면 "김좌진의 키는 오늘날 단위로 183cm, 얼굴은 타원형이고 눈빛이 형형하고 사람이 똑바로 쳐다볼수 없을 정도의 인상이며 총명함이 출중하고 좌담에 능하고 특히 해학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라는 상세한 내용이 남아있다. 김좌진은 오늘날 남아있는 자료가 거의 없다시피해서 일제 기록속의 김좌진에 대한 상세한 기록은 그를 그려볼수있는 중요한 요소인데...

문제는 저런 자료는 김좌진 본인의 생명을 위협할수도 있기때문에 독립군에서도 극비로 다뤄졌어야 할 자료인데 그런 자료가 일본군의 손으로 넘어갔다는 것. KBS에서 2019년 8월 추적한 자료에 의하면 이를 일본군에 넘겨준 사람은 김좌진의 최측근인 이정이었던걸로 밝혀졌다. 이정은 북로군정서의 막료로서 "진중일지"라는 자신의 일기에 당시 독립군들의 상황을 알수있는 일들을 자세히 서술해서 오늘날 우리가 만주 독립군들의 실상을 알수있는 귀중한 자료를 제공한 인물이다. 그런데 그런 그가 일제의 밀정에게 김좌진의 구체적인 신상명세를 건네줬다는 것은 상당히 충격적이다. 게다가 이정은 청산리전투후 4년뒤인 1924년, 일본에 김좌진 장군을 비롯한 독립군들의 기밀자료들을 밀고한걸로 드러났다.

6. 작품에서 김좌진

무료 공개소설 좌진전이 있다.

6.1. 황야

김영수 극작가의 1947년 연극인 '황야'가 극화되었다. 배우 서일성이 김좌진 역을 연기하였다.

6.2. 일송정 푸른 솔은

이장호 감독의 1983년작 영화 <일송정 푸른 솔은>은 청산리 전투를 다룬 영화로 배우 김기주가 김좌진 역을 연기하였다. 청산리 전투 참전자 마지막 생존자였던 이우석의 영상으로 마무리 된다.

6.3. 야인시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김좌진(야인시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4. 북만벌, 칼을 가는 나그네 - 백야 김좌진 장군

장형일 감독이 연출하였고, 배우 이일재가 김좌진 역을 연기하였다.
[1] 음력 11월 24일[2] 음력 12월 25일[3] 1887년 4월 3일에 태어나서 1958년 1월 15일에 죽었다. 해주 오씨 오진목(吳鎭沐)의 딸이다. 출처: 《안동김씨족보》 김좌진편.[4] 본관은 나주 나씨이고, 1901년생이다.[5] 순조사위 김현근의 양증손자로 입적했다. 그의 가문의 위상을 알 수 있는 대목.[6] 현재 충청남도 홍성군 갈산면에 위치한 갈산중학교 및 고등학교의 자리가 호명학교의 자리였고, 당시 90여칸이나 되는 김좌진의 자택을 학교로 사용하였다.[7] 빈주사건 역시 이 시기에 일어난 일이다.[8] 김종진도 1년 후에 공산주의자들에게 피살된 것이란 이야기가 있는데 정작 정화암 선생이 이정식 선생에게 한 면담, 이강훈 선생 증언을 보면 가해자가 공산당이 아닌 기존 한족총련 내부 세력으로 나온다.이강훈, 『민족해방운동과 나』. 서울:제삼기획, 1994; 면담: 이정식; 편집해설: 김학준; 수정증보: 김용호, 『혁명가들의 항일회상 : 김성숙·장건상·정화암·이강훈의 독립투쟁』, 서울: 민음사, 2005 참고.[9] 즉, 송일국은 김좌진의 증손자다.[10] 김두한의 둘째아들 김현성의 아들이다. #[11] 김광옥, 김좌진과 김사국, 6~7쪽, 인문논총 14, 1999, 64~65쪽, 김인호, 김좌진의 항일 인맥과 민족 이미지의 형성과 전개 -반도의용정신대와 대한민청을 중심으로」, 『崇實史學 第34輯』, 278쪽[12] 김광옥, 김좌진과 김사국, 7쪽, 인문논총 14, 65쪽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