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6 22:12:54

강우규

건국훈장 대한민국장(重章) 수훈자 파일:건국훈장1대한민국장.png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181818"
파일:건국훈장대한민국장.jpg
1949
이승만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49
이시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53
밴 플리트
파일:미국 국기.png
1953
장제스
파일:대만 국기.png
1955
하일레 셀라시에
파일:에티오피아 국기.png
1957
응오딘지엠
파일:베트남 공화국 국기.png
1958
아드난 멘데레스
파일:터키 국기.png
1962
허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김좌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오동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조병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안중근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윤봉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이준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강우규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김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안창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신익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김창숙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손병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이승훈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한용운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최익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이강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2
민영환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4
더글러스 맥아더
파일:미국 국기.png
1964
해리 트루먼
파일:미국 국기.png
1964
루트비히 에르하르트
파일:독일 국기.png
1965
프랑수아 톰발바예
파일:차드 국기.png
1965
다비드 다코
파일:중앙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1965
수루-미강 아피디
파일:베냉 국기.png
1965
레오폴 세다르 상고르
파일:세네갈 국기.png
1965
펠릭스 우푸에부아니
파일:코트디부아르 국기.png
1965
레온 음바
파일:가봉 국기.png
1965
아마두 아히조
파일:카메룬 국기.png
1965
하마니 디오리
파일:니제르 국기.png
1965
조모 케냐타
파일:케냐 국기.png
1965
무테사 2세
파일:우간다 국기.png
1965
필리베르트 치라나나
파일:마다가스카르 국기.png
1965
툰쿠 압둘 라만
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1966
타놈 키티카초른
파일:태국 국기.png
1966
쑹메이링
파일:대만 국기.png
1966
천궈푸
파일:대만 국기.png
1968
쑨원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1968
천치메이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1969
피델 산체스 아르난데스
파일:엘살바도르 국기.png
1970
조만식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76
임병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77
서재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79
박정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0
최규하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1
시리낏 끼띠야꼰
파일:태국 국기.png
1981
푸미폰 아둔야뎃
파일:태국 국기.png
1983
전두환(취소)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9
김규식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89
조소앙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99
장면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2008
여운형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2019
유관순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 독립유공자, : 기타 공훈 및 국가원수 }}}}}}}}}

강우규 / 한자: 姜宇奎
파일:강우규.jpg
파일:대한민국 국기.png대한민국 독립운동가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생몰년도 1855년 4월 20일 ~ 1920년 11월 29일 (65세)
출생지 조선 평안남도 덕천군
사망지 일제강점기 경성부 서대문형무소
국적 조선대한제국일제강점기
본관 금천 강씨(衿川 姜氏)[1]
별칭 자(字)는 찬구(燦九), 호(號)는 왈우(曰愚)
직업 한의사 → 독립운동가
종교 유교(성리학)→개신교(장로회)
가족 강중근(아들) 강영재(손녀)

1. 개요2. 초기 생애3. 독립운동 투신4. 투탄의거와 순국5. 서적 등 관련자료6. 기타

"단두대상에 홀로서니 춘풍이 감도는구나 몸은 있으나 나라가 없으니 어찌 감회가 없으리오"

1. 개요

한국독립운동가, 한의사. 1920년 3대 조선총독으로 부임하였던 사이토 마코토가 탑승한 마차에 폭탄을 투척하여 암살을 시도하였으나 실패하여 체포되었다. 그 해 66세를 일기로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하였다. 평안남도 덕천군 출신.

2. 초기 생애

1855년 7월 14일(음 6월 1일) 평안남도 덕천군 무릉면 제남리에서 가난한 농가의 4남매 가운데 막내로 태어났다. 본관은 진주, 호는 왈우(曰愚)이다.[2]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누님 집에서 성장하였고, 청소년기 친형에게 한학과 한의학을 익혀 생활의 방편으로 삼았다.

하지만 전통적 학문으로는 개항 이후 점증하는 사회의 근대화 요구를 실현할 수 없다고 생각하였다. 그리하여 점차 개화사상으로 기울어졌고 개신교 장로회에도 입교하게 되었다. 이로 인해 집안 어른들과의 갈등도 생겨 1883년에 함경남도 홍원으로 이주하였다고 한다. 홍원에서 흥원 읍내 남문 앞 중심지에서 한약방을 경영하여 상당한 재산을 모았다. 이를 기반으로 읍내에 사립학교와 교회를 세워 신학문을 전파하고 민족의식을 고취하는 등 민족 계몽운동을 전개한다.[3]

3. 독립운동 투신

1910년 8월 경술국치로 인해 독립운동에 참여할 것을 결심한다. 1911년 봄 북간도 화룡현 두도구로 망명하였고, 이후 만주와 연해주 일대를 순방하면서 박은식·이동휘·계봉우 등 애국지사들과 만나 독립운동 방도를 모색하여 갔다.

1915년 우수리강 대안의 지린성 요하현으로 이주하게 되었다. 북만주에 위치한 이 곳은 남만주와 연해주를 연결하는 지리적 요충지였다. 강우규는 이 곳에 한인 동포들을 불러모아 새로운 마을을 만들어 신흥동(新興洞)이라고 명명하였다.[4] 거기서 돈을 많이 모은 강우규는 이 곳에 광동학교를 세워 청소년의 민족 의식을 고취하려 노력하였고, 군 자금 조달에 주력하기 위해 박은식이 조직한 노인동맹단에 가입한다.

4. 투탄의거와 순국

1919년 전국적인 3.1운동이 일어나고 강우규 역시 독립에 대한 희망을 갖지만, 세계열강으로부터 민족의 독립을 승인받지 못하고 그해 5월을 넘기며 점차 소강상태에 빠져들자 위기감을 느낀 강우규는 당시 일제가 무단통치에서 문화 통치로 식민정책을 변경하고자 조선총독을 교체하는 것을 보고 새로 임명될 조선총독을 처단하기로 결심한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난 러시아 군인으로부터 영국에서 제조하였다는 수입폭탄을 구입한 다음에 몰래 휴대하여[5] 입국한다. 당시 일본은 입출국하는 사람들을 검문검색했지만 강우규는 60세가 넘는 노인이었기에 검문을 받지 않고 입국할 수 있었다.

8월 초부터 서울 안국동 김종호의 집에 머무르면서 신임 총독의 부임 정보를 탐문하던 강우규는, 신문 보도를 통해 8월 12일 사이토 마코토(齋藤實)가 신임 총독에 임명되어 9월 2일 부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 후 신문에 난 사이토의 사진을 오려 가지고 다니면서 그의 얼굴을 익혔다고 한다. 사이토 부임 전인 8월 28일부터 남대문역[6] 부근의 여인숙으로 거처를 옮겨 매일같이 역전에 나아가 지형지물을 면밀히 답사ㆍ조사하면서 투탄 위치를 탐색하는 등 주도면밀 하게 거사를 준비하였다.

거사 당일인 9월 2일, 남대문 밖 중국음식점에서 간단히 식사를 한 강우규는 남대문역에서 미리 보아둔 위치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오후 5시 부임식을 마치고 막 관저로 떠나는 사이토의 마차를 향해 폭탄을 투척한다. 그러나 폭탄이 빗나가 뒷 차를 맞히면서, 일본인 취재기자 2명을 포함한 3명이 사망, 정무총감인 미즈노 렌타로와 뉴욕 시장의 딸이었던 해리슨 부인, 만주 철도 이사장인 쿠보, 그밖에 호위 군경, 조선총독부 관리 등 37명에 중경상을 입혔고 정작 사이토는 옷이 약간 불에 탔을 뿐 상처를 입지는 않았다.[7]

일본제국 경찰들은 강우규를 체포했다가 '설마 이 노인이...'라는 생각에 풀어줬다고 한다. 여기서 혼비백산하는 군중들 사이로 빠져나온 강우규는 안국동의 김종호와 가회동의 장익규, 사직동의 임승화 집으로 옮겨다니면서 다시금 의거를 계획한다.

그러나 9월 17일 목격자가 갑자기 나타나는 바람에 가회동 장익규의 집에서 순사 김태석에 의해 붙잡히면서 1920년 2월 25일 경성지방법원으로부터 사형을 언도 받는다.

이후 자신의 폭탄에 휩쓸린 취재기자들에 대해 폭탄의 위력을 몰랐다고 항변한 강우규는 자신의 아들에게 "내가 죽는다고 조금도 어쩌지 말라. 내 평생 나라를 위해 한 일이 아무것도 없음이 도리어 부끄럽다. 내가 자나 깨나 잊을 수 없는 것은 우리 청년들의 교육이다. 내가 죽어서 청년들의 가슴에 조그마한 충격이라도 줄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 소원하는 일이다."라는 말을 남기고서 그해 11월 29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한다.

한편 강우규는 사형집행 당시 감상이 어떠하냐는 일제 검사의 물음에 "단두대 위에 서니 오히려 봄바람이 이는구나. 몸은 있으되 나라가 없으니 어찌 감상이 없겠는가(斷頭臺上 猶在春風 有身無國 豈無感想)."라는 시를 남긴다.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되었다.

5. 서적 등 관련자료

6. 기타

파일:statue.png

2011년 9월에는 구(舊) 서울역 광장에 강우규 의사 동상이 건립되었다. 이 때문에 강우규 의사가 구 서울역 역사를 배경으로 의거를 했을거라는 생각을 하기 쉽지만, 실제로 강우규 의사의 투탄의거 당시인 1919년 남대문 역사는 건평 15평 수준의 조악한 목재 가건물이었고, 구 서울역사는 의거 이후인 1922년 착공되어 1925년 준공된 건물이다.

참고

박경리토지 2부에서 등장한다. 의료활동을 했던 행적을 따라서 '강 의원'이라고 등장하며 토사곽란에 시달리는 주갑이를 치료해 주며, 주갑이는 강우규를 따라서 만주의 독립운동에 참가하게 된다. 작중 유일한 실존인물이기도 하다.

해방 이후 남한에 정착한 가족으로 장남 강중근, 손녀 강영재가 생존해 있었으나 1985년 12월 강영재가 후사없이 세상을 떠남에 따라 2019년 현재 남아있는 후손은 없는 상태다.


[1] 오늘날의 진주 강씨로 불린다.[2] 간혹 일우(日愚)라고 표기되어 있는 곳도 있으나, 왈우가 맞다.[3] 이는 "우리 집에서도 몇 차례 이동휘 선생을 모셨다."고 하는 얘기를 들었다는 손녀의 기억에도 드러나듯이, 당시 관서·관북 지방민들의 존경을 받던 이동휘의 영향이 컸다.[4] 이렇게 이름을 지은 것은 이곳에서 한민족을 새롭게 발흥시키려고 하였기 때문이었다.[5] 이를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원산으로 오는 선편에서 폭탄을 기저귀처럼 다리 사이에 차고 들어왔다고 한다.[6] 현재의 서울역. 서울역의 이름은 경부선 철도가 개통될 때인 1900년 남대문역으로 출발하여 1923년 경성역이 되었다가 1947년 서울역으로 변경되어 지금에 이른다.[7] 한편 사이토는 조선총독 재임 후 1932년 일본 총리대신 자리에 오르지만, 1936년 2.26 사건으로 파시스트 청년장교들에게 살해되고 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