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26 10:59:24

폴란드군

세계의 군대
{{{#!folding 아시아
{{{#!wiki style="margin: -11px; 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동아시아 파일:대한민국 국군기.png
대한민국
파일:120D2292-A53E-45AD-B1C2-5F6C83F3FA1F.png
북한
파일:중국 인민해방군기.png
중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ROC_Ministry_of_National_Defense_Seal.svg.png
대만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0px-Flag_of_JSDF.svg.png
일본
파일:몽골 국기.png
몽골
동남아시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10px-Tentara_Nasional_Indonesia_insignia.svg.png
인도네시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Emblem_of_the_Ministry_of_Defence_of_Thailand.svg.png
태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80px-ATMemblen.png
말레이시아
파일:필리핀군로고.png
필리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00px-Flag_of_Viet_Nam_Peoples_Army.svg.png
베트남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00px-Tatmadaw-emblem.jpg
미얀마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60px-Emblem_of_Lao_People%27s_Army.svg.png
라오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Singapore_Armed_Forces_flag.svg.png
싱가포르
캄보디아군 브루나이군
남아시아 파일:인도 국장.png
인도
파키스탄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Coat_of_arms_of_BD_military.jpg
방글라데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Emblem_of_Sri_Lanka.svg.png
스리랑카
부탄군 몰디브군
네팔군
서아시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Standard_President_of_Turkey_as_Military_Chief.png
터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0px-Badge_of_the_Israel_Defense_Forces.svg.png
이스라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Flag_of_the_Saudi_Arabian_Army.svg.png
사우디아라비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Iran_Chief_of_Staff_of_Armed_Forces.svg.png
이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Iraqi_minstry_of_defence_logo.jpg
이라크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10px-Syria_Armed_Forces_Emblem.svg.png
시리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4px-Yemeni_Armed_Forces_Emblem.svg.png
예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Lebanesearmyofficialflag.png
레바논
UAE군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군 우즈베키스탄군
키르기스스탄군 투르크메니스탄군
타지키스탄군 아프가니스탄군 }}}
}}}
{{{#!folding 유럽
{{{#!wiki style="margin: -11px; 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서유럽 파일:external/www.flags.net/UNKG2002.gif
영국
파일:프랑스 국기.png
프랑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947px-Emblem_igk.svg.png
네덜란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Badge_of_the_Irish_Defence_Forces.svg.png
아일랜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Coats_of_arms_of_Belgium_Military_Forces.svg.png
벨기에
파일:Arméi_oofzeechen.png
룩셈부르크
파일:모나코 공국 국기.png
모나코
남유럽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Stemma_araldico_e_distintivo_dello_Stato_Maggiore_Difesa.svg.png
이탈리아
파일:external/www.docelinajes.org/FAS.png
스페인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Coat_of_arms_of_Greece_military_variant.svg.png
그리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60px-Military_flag_of_Portugal.svg.png
포르투갈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10px-Logo_of_Ministry_of_Defense_of_Bulgaria.svg.png
불가리아
중부유럽 파일:attachment/e0024272_4d35a7d438381.png
독일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px-Roundel_of_the_Austrian_Air_Force.svg.png
오스트리아
스위스군 슬로바키아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px-Logo_of_the_Czech_Armed_Forces.svg.png
체코
폴란드군
헝가리군
북유럽 스웨덴군 노르웨이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5px-Suomen_Puolustusvoimien_tornileijona.svg.png
핀란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00px-Danske_Forsvars_logo.svg.png
덴마크
아이슬란드군 리투아니아군
동유럽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00px-Banner_of_the_Armed_Forces_of_the_Russian_Federation_%28obverse%29.svg.png
러시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Emblem_of_the_Ukrainian_Armed_Forces.svg.png
우크라이나
벨라루스군 몰도바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eal_of_Armed_Forces_of_Croatia.png
크로아티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tatul_Major_General.png
루마니아
세르비아군 }}}
}}}
{{{#!folding 아메리카
{{{#!wiki style="margin: -11px; 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북아메리카 파일:dod_emblem.png
미국
파일:canada_off_black.png
캐나다
멕시코군
카리브해 쿠바군 도미니카 공화국군
도미니카 연방군 자메이카군
아이티군 바베이도스군
트리니다드 토바고군
중앙아메리카 과테말라군 니카라과군
벨리즈군 코스타리카군
파나마군
남아메리카 브라질군 아르헨티나군
볼리비아군 페루군
칠레군 콜롬비아군
베네수엘라군 볼리비아군
가이아나군 수리남군 }}}
}}}
{{{#!folding 아프리카
{{{#!wiki style="margin: -11px; 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북아프리카 이집트군 리비아군
알제리군 튀니지군
수단군 남수단군
차드군 모로코군
남아프리카 남아프리카 공화국군 앙골라군
짐바브웨군 모잠비크군
서아프리카 나이지리아군 가나군
세네갈군 코트디부아르군
카메룬군 라이베리아군
말리군 모리타니군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군 케냐군
소말리아군 지부티군
세이셸군 소말릴란드군 }}}
}}}
{{{#!folding 오세아니아
{{{#!wiki style="margin: -11px; 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오스트랄라시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utriservice.gif
호주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Nzdf-logo-small.jpg
뉴질랜드
멜라네시아 바누아투군 솔로몬 제도군
파푸아뉴기니군 피지군
미크로네시아 나우루군 마셜 제도군
미크로네시아 연방군 키리바시군
팔라우군
폴리네시아 사모아군 통가군
투발루군 }}}
}}}

파일:polandarmy1.jpg 파일:polandarmy2.jpg
파일:kormoran_20171117_piosta.jpg 파일:Gen._T._Kościuszko.jpg
파일:air2air_krzesiny_0820_1.jpg 파일:polishf16_01.jpg
폴란드 군
Siły Zbrojne Rzeczypospolitej Polskiej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POL_Insygnia_Sil_Zbrojnych.svg.png
상비군 105,000명[1] (2019년)
예비군 0명[2] (2019년)
육군력
3.5세대 전차[3] 193대[4]
3세대 전차 232대
2세대 전차 584대
전차 총합 1,009대
장갑차(APCs/IFVs) 총합 2,608대 (2014년)
자주포 495대
MLRS 240대
공군력
4.5세대 전투기[5][6] 48기[7]
4세대 전투기[8][9] 32기
3세대 전투기[10] 32기
조기경보관제기(AWACS) 0기
조기경보기 0기
전자전기(ECR/SIGINT) 0기
공중급유기 0기
헬리콥터 212기
공격헬기 30기
공군기 총합 약 469기
해군력
해군 전투함 총합 83척
주력 수상함
4천톤 이상 ~ 5천톤 미만 호위함 2척[11]
1천톤 이상 ~ 2천톤 미만 초계함 1척[12]
3백톤 이상 ~ 4백톤 미만 미사일 고속정[13] 3척[14]
모함, 상륙함, 수송함
1천톤 이상 ~ 2천톤 미만 상륙함 5척[15]
잠수함
3천톤 이상 ~ 4천톤 미만 재래식 잠수함 1척[16]
4백톤 이상 ~ 5백톤 미만 재래식 잠수함 4척[17]
예산
국방비 총합 93억 5천만 달러 (2019년)[18]

1. 개요2. 역사
2.1. 시작2.2. 제2차 세계 대전2.3. 냉전/현대
3. 육군4. 해군5. 공군6. 공군력7. 특수군8. 외부 링크9. 관련 문서

1. 개요

폴란드의 군대로 12만 명의 병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예비군은 51만 5천여 명이다. 2018년 기준으로 GDP 대비 국방비는 2% 수준인 108억 달러이다. 동유럽(중부유럽)에서 러시아 다음으로 강한 육군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된다.

전형적인 육군강국으로 육군은 이탈리아, 스페인 같은 중견급 국가는 물론 유럽의 전통 강국이었던 영국, 프랑스, 독일과 비교해도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꿀릴게 없는 수준이나[19] 공군은 전술기 숫자가 심하게 부족하며 해군은 아예 투자를 안한다. 1970년대 나온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 2척이 주력함이다. 사실 폴란드 제2공화국 시절에도 해군은 구축함 3척과 잠수함 몇 척이 전력의 전부였으며 더 옛날의 폴란드-리투아니아 시절, 폴란드 왕국 시절에도 해군력은 매우 빈약했다.

폴란드군은 러시아군이 총동원령을 내려 유럽으로 진격하는 경우가 있을 시 지연전 이상은 수행하기 어려운 군대이다. 핵무기를 배제해도 폴란드의 인구는 3800만 명 남짓이고, 폴란드 국토 대부분이 평야 지대이다. 해군, 공군의 전력 사정이 그닥 좋지 않다. 그 튼실하다는 육군조차도 정작 사정이 녹록한 것은 아니다. 일단 T-72 계열과 레오파르트2 전차가 혼재되어 있다. 즉 보급 및 정비 부분에서 악영향을 끼친다. 육군 부분에서 T-72계열 전차들을 2018년까지 전부 퇴역시키고 레오파르트2 계열 전차를 독일로부터 대거 수입 및 A7 사양까지 증가시키기로 하였으나 독일군은 국방에 큰 문제가 있어서 안정적인 완성품 및 부품 수급이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들게 마련이다. M1 전차는 가격도 부담스럽고 연비 소요가 크다.

그럼에도 폴란드군이 이런 고평가 뿐만 아니라 관심 자체가 높은 것에는 이유가 있다. 이런 폴란드군의 녹록치 않은 현실조차 배부른 투정으로 보일 정도로 나토 소속 국가들의 군대 상태가 엉망이기 때문이다. 독일 연방군을 비롯한 북/서유럽 국가들의 현실은 정말 국방에 손을 놓은 수준이다. 그래서 정작 영, 프, 독과 객관적인 국력을 비교하면 당연히 현격한 격차로 열세인 폴란드가 나토 중에선 러시아를 상대로 그나마 지연전이라도 해볼 만한 전력을 갖춘 곳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상태가 된 것이다. 폴란드가 유럽의 군축 분위기에 동참하지 않는 이유는 역사적 교훈이 있기 때문이다.

2. 역사

폴란드는 국토 자체가 야트막한 구릉지와 평원으로 되어 있다. 국토 최남단 타트라 산맥 같은 경우 해발 2600m가 넘는 곳도 있지만, 전 국토의 90%가 해발 300m 이하의 낮은 구릉지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국토의 28%만이 삼림지대이며 이는 그리스 같은 산악국가와 비슷한 수준이다. 유럽에서는 과거부터 숲을 개간해 밭으로 만들어 인구를 지탱해 왔는데 인구가 많은 프랑스나 독일이 폴란드보다 훨씬 더 숲을 많이 개간했음데도 불구하고 삼림이 더 많을 정도. 참고로 비교하자면 한국은 국토 중 삼림 비율이 64%나 된다.

온 나라가 숲이 별로 없는 평지로 이루어져 있으니 국토 자체가 기병이 다니기에 최적의 조건이다. 따라서 폴란드군의 역사는 초창기부터 기병이 주력이 될 수 밖에 없었고, 전통적으로 헝가리, 프랑스 등과 더불어 유럽의 어느 국가보다도 기병을 중시해 왔으며 현대에도 현대판 기병인 기갑 사단이 폴란드군의 중핵을 담당하고 있다.

2.1. 시작

폴란드는 군사적 역사가 깊지만, 직접적으로는 제1차 세계 대전러시아 제국으로부터 독립한 폴란드 제2공화국의 군대가 시초다. 이 폴란드 공화국은 당시 신생 소비에트 러시아 정부와 사이가 안좋았고, 결국 충돌에 이르렀다(소비에트-폴란드 전쟁). 처음에는 폴란드군이 밀렸지만, 이후 수도 바르샤바 근처에서 소련군을 역습하여 소련 영토 깊숙히까지 진격했고 각지의 반란군에 밀리던 소비에트 정부는 다급한 나머지 폴란드에 우크라이나의 반을 내어주고 강화조약을 맺었다.

이 소비에트-폴란드 전쟁은 대체로 기병으로 승부가 갈렸으며 양국의 군사교리에 크게 영향을 끼쳤다. 폴란드는 기병에 엄청난 투자를 했고(다만 기병의 근대화, 기계화를 등한시했다는 것은 잘못된 말이다. 실상을 말하자면 '안했다'라기보다 '못했다'라고 보는 것이 맞다. 실제로는 기병을 포함한 육군력 전반의 차량화, 기계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신생 독립국이었던 폴란드 입장에서 공업 생산력과 경제력의 한계에 발목을 붙잡혀 성과가 지지부진했던 것이었다) 소련의 보수파 장교들은 폴란드와 마찬가지로 기병 중시, 그러나 미하일 투하쳅스키와 같은 혁신파 장교들은 기병이 아닌 기동력이 승부를 갈랐다고 보고 기갑부대와 공군을 길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련은 어쨌든 보수파 장교들 생각대로(그러나 보수파들도 기병이 사양세라는 사실은 알고 있었다. 다만 소련의 공업력으로도 붉은 군대에게 요구된다고 생각하는 만큼의 기계화는 버거웠으며 기병 병과도 기병 나름대로 쓸모가 있었다) 기병은 기병대로 유지하면서 기계화부대도 엄청나게 확충을 한다.

당시 폴란드는 옛 독일 제국과 러시아 제국의 영토를 각각 점유해서 건국되었기 때문에 양대 강국인 독일과 소련은 폴란드에 이를 갈고 있었다. 이는 소련과 독일 바이마르 공화국의 밀월관계를 촉진하였다. 그러나 아돌프 히틀러가 집권한 후 소련에 적대적인 정책을 취하면서 소련은 서방-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를 아우르는 집단안보를 추구하게 되었다. 그러나 폴란드는 역사적으로 러시아와 매우 사이가 나빠 러시아를 믿지 못했기 때문에 소련과 동맹을 맺는 것을 거부했고 대신 서방에 있는 동맹국, 프랑스-영국과 공동 안보조약을 맺어 전면전 상황에 대비했다. 이 틈에 나치 독일은 소련에 접근하여 폴란드를 나눠먹기로 하고 결과는 익히 알려진 대로 폴란드 침공이 된다.

1939년 9월, 독일과 소련은 각각 폴란드를 서-동으로부터 침공해서 비스와 강을 경계로 갈라먹었다. 소련은 사로잡은 폴란드 포로들을 심사하여 소련에 위해가 될 수 있는 2만명 가량을 처형하는 전쟁범죄카틴 학살을 저지르기도 했다.

역사적으로 폴란드의 전성기 이후 전투는 이기는데 전쟁은 지는 뼈아픈 전통이 있다(그렇다 하더라도 이긴 전쟁은 상당히 많다. 17세기 초에 러시아와 전쟁을 2번 치룬 적이 있었는데 두 번 다 승리했다. 그러다가 대홍수 시기에 결국 러시아군에 패배했고 이것이 러시아가 강국이 되는 바탕이 되었다). 이는 근대 이전 폴란드 군사사의 가장 화려한 시대를 장식했던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맹 시절 정치 체제가 '황금의 자유'라 불리는 귀족 공화정[20] 체제 자체가 답이 없는 수준의 조직력 때문에 적군은 다 격파해놓고 이제 적 영토로 쳐들어 가 전략적 목적을 강요하는 일만 남았는데 폴란드 귀족의회 내부의 반발로 인하여 전술적 차원의 승리를 전과 확대와 정치적 차원에서 전략적 이득 달성으로 확장시킬 정치적 조직력의 부재로 인해 생긴 결과였다.

카자크 대봉기와 대홍수 시절만 보더라도 당장 자신의 영지를 유린하는 눈 앞의 적군이 사라졌다고 안심한 슐라흐타 대귀족들이 추가 군비와 병력 제공을 부결시켜 제대로 전쟁을 매듭짓지 못하고 질질 끌려 다닌 사례가 상당히 많다. 중세부터 이어진 유서 깊은 귀족적 전통에 스웨덴, 러시아, 타타르, 오스만 같은 사방의 적들을 상대로 한 끊임없는 국경 분쟁으로 단련된 귀족 공화국의 군사력은 이렇게 준비된 양질의 병사들을 항상 갖추고 있다는 장점과 이러한 전술적 이점을 중앙화된 하나의 지휘 통제 체계 아래 놓아 전략적 차원의 강력함으로 승화시킬 정치 구조의 부상 자체를 불가능하게 만든다는 단점이 모두 뚜렷한 시스템이었고, 17세기 후반 이후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이 공세가 아니라 수세적 입장에 몰리며 동시에 주변 열강의 야욕이 귀족 공화정 체제를 통해 폴란드 내부의 조직력 자체를 안으로부터 박살내기 시작하면서 결국 폴란드 분할이란 눈물겨운 최후를 맞이하게 되었다.

3번에 걸친 폴란드 분할 이후에도 조국을 되찾으려는 그들의 수많은 노력은 눈물없인 볼 수 없는 안습과 노력(...)의 결정판이다. 폴란드의 마지막 국왕 스타니스와프 포니아토프스키가 주도한 개혁을 빌미로 러시아군이 쳐들어오자 이미 약해질대로 약해진 소수의 폴란드군은 한줌의 병력으로 용전분투했지만 결국 패한다. 정치적으로도 이때 폴란드는 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는데 국내의 수많은 슐라흐타들이 포니아토프스키 국왕의 개혁에 반대하여 반란을 일으켜서(...) 러시아군과 동맹을 맺고 폴란드군을 두들겨팼다.[21] 이런 윗분들의 큰 실책에 분노한 폴란드 농민들은 얼마 안가 전국적으로 봉기를 일으켰고 미국 독립전쟁에 용병으로 참전했던 군인 코시치우슈코가 봉기군의 주도자가 되었다. 봉기군은 무기조차 제대로 갖추지 못했음에도 러시아군을 격파하는 는 등 선전했으나 결국 러시아군과 프로이센군의 무자비한 진압에 패배한다.[22]

이 시기 폴란드군은 가만보면 수백년 뒤 근대 독일군스러운 모습이 종종 드러나는데, 18세기 후반의 폴란드 국체 보존을 위한 일련의 전쟁, 19세기 내내 들고 일어난 민족주의 봉기에서 폴란드 독립군 세력은 야전에선 압도적으로 불리한 여건에서도 선조들의 무용에 부끄럽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프로이센, 러시아의 카자크 기병들을 상대로 전술적으로 우월한 교전비를 보였다. 하지만 전략적 격차가 압도적인 상황에서 전술적 차원의 우위는 무의미하다는건 동서고금 익히 알려진 사실이고, 구 이중 공화국 시절 귀족 가문 출신인 폴란드 독립군의 기병들이 아무리 전술적 차원에선 프로이센 용기병, 러시아 카자크들을 썰어버려도 저런 일련의 민족주의적 봉기들의 전략적 목표인 바르샤바, 르부프, 빌뉴스 같은 주요 도시 해방으로 이어지지 못하니 결국 전투에선 이겼어도 전쟁에서 이미 져서 눈만 멀뚱멀뚱하게 뜨고 있다 보복을 피하러 프랑스, 미국, 오스트리아 같은 곳으로 망명 가는 경우가 태반이었다.[23]

그리고 이들이 망명간 프랑스, 미국, 오스트리아 등의 나라들은 폴란드 국가 자체의 부재로 인해 써먹을 수 없는 이런 폴란드 기병들의 전술적,개인의 무용과 기병 운용이란 면만 국한하면 전 유럽에서 봐도 선진국이라 할만 인프라를 자국의 전시 체계에 편입하여 아주 잘 써먹었다. 하술 된 나폴레옹의 프랑스 대육군에서 폴란드군이 보여준 활약은 너무도 유명하고, 모국 이중 공화국의 독립 주권 사수가 좌절된 이후 막 혁명이 터진 미국으로 망명 온 카지미에시 푸와스키는 (영어식 이름은 캐시미어 풀라스키) 사바나 전투에서 전사하면서도 미국 기병사단의 아버지라는 명예로운 칭송을 들었고, 심지어 분할 점령국 당사자들도 러시아야 자체적으로 카자크란 훌륭한 기병들이 있었지만 상황이 다른 프로이센, 오스트리아는 오히려 폴란드를 지배하고 다스리면서 기병 운용의 측면에선 막대한 영향을 받았다.[24]

나폴레옹 전쟁 때도 수많은 폴란드인들이 프랑스군에 지원하여 '폴란드 군단'을 조직하여 싸웠다. 나폴레옹도 이들의 분투를 보고선 바르샤바 공국을 세워줄 정도로 신뢰했다.[25] 이때 활약한 인물이 바로 폴란드의 민족영웅이기도 한 유제프 안토니 포니아토프스키 대공이다. 나폴레옹을 등에 업은 폴란드군은 온 유럽을 돌아다니며 대불동맹군을 많이 격파하고 다녔다. 나폴레옹의 동맹국들은 대부분 무력으로 굴복시켜서 수하로 부린 나라들이었기에 그가 불리해지자 바로 배신 때렸지만 바르샤바 공국만은 끝까지 나폴레옹의 편에 서서 싸우다 멸망했다.

이후 그 자리에 러시아의 위성국인 폴란드 입헌왕국이 세워졌으나 얼마 뒤 1830년 겨울, 러시아의 부당한 정책에 항거하여 바르샤바에서 '11월 봉기'가 일어났다. 나폴레옹 전쟁 때 프랑스군으로 복무했던 장군들을 주축으로 한 봉기군은 러시아군을 상대로 연승을 거두며 '나폴레옹의 부하는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라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때 폴란드군이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서자 러시아군은 순간적으로 폴란드군의 규모를 오판하여 일시적으로 철군하기도 했다. 하지만 폴란드의 봉기는 국제적으로 환영받지 못했는데 유럽의 강대국들은 프랑스 혁명 정신이 다시 불타오르는걸 바라지 않았고 오히려 주도적으로 봉기군에 대한 외부지원을 차단하였다. 봉기군은 결국 러시아군의 물량공세에 밀려 패배하였다.

1863년 1월 봉기 때는 폴란드인 징집령이 내려지자 이에 항거하는 수많은 징병대상자들이 바르샤바 외곽의 숲으로 탈출한 뒤 봉기 선언문을 발표하였다. 이전의 봉기들과는 다르게 이번에는 폴란드의 모든 계층을 망라한 범국민적 참여가 이루어졌다.[26] 봉기군은 이전처럼 전면전으로는 승산이 없다고 판단하고 숲으로 들어가 유격전으로 맞섰다. 울창한 원시림은 러시아군의 숫적 우위를 상쇄시켜 주었고 봉기군은 각개 각소에 흩어져 지휘부조차 통일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꽤 오랜 시간을 싸울 수 있었다. 그리고 유럽 각국에 지원을 호소하였는데 영국과 프랑스를 비롯한 강대국들은 폴란드에게 동정적인 입장을 보냈으나 끝끝내 지원해주진 않았다.[27] 엎친데 덮친격으로 서쪽의 프로이센 역시 러시아를 지지하며 군을 투입해 봉기군을 진압하였고[28] 소수의 봉기군은 동서에서 들어오는 압박을 1년 4개월이나 버텼지만 1864년 봄, 지휘부가 사로잡히면서 봉기의 끝을 맺는다.

2.2. 제2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시기 독일 육군 전차부대에게 창기병대를 돌격시켰다는 흔히 "폴란드의 낭패"라고 일컫는 일화도 있으나 여기엔 엄청난 과장이 들어가 있다.
우선 향간에 도는 소문인 당시 폴란드군 포모르스카 기병여단 소속 창기병대가 독일군 전차가 종이와 나무로 만든 가짜인 줄 알고 "저딴 낚시에 낚일 울란이 아니다! 돌격!" 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정확히는 폴란드 18 창기병 연대 소속 2개 분대가 독일 76 보병연대 예하부대를 9월 1일 기습한 것이다. 기습의 결과로 독일 보병 부대는 11명 사망, 9명 부상의 피해를 입고 후퇴, 그러나 곧 측면 숲속에서 독일군 장갑차가 사격을 가해 폴란드군이 전사자를 내며 퇴각했던 것이 그날 전투의 실상이다. 따라서 전차에 돌격을 감행했다는 것부터가 거의 낭설이다.

먼저 전술적으로도 제1차 세계 대전 이전에 이미 연발총과 기관총이 등장하여 기병의 전면돌격은 전면적인 자살행위로 인식되었고, 여기에 더해 적백내전과 전간기 폴란드와 소련의 전쟁을 거치며 기병이 어느정도 활약함에 따라, 동구권에서는 기병의 의의는 이미 기습적인 후방 타격과 기관총으로 대표되는 주요 전략자산의 신속한 재배치에 있다는 것이 이미 잘 알려진 상황이다.[29] 물론 1차 세계 대전과 전간기의 패러다임 변화를 거치며 폴란드군도 보병과 기갑의 전략적 비중을 늘리려 했으며 그에 따라 영국으로부터 전차와 대전차포 등을 수입하긴 했으나, 폴란드군이 기존에 보유하고있던 기병을 갑자기 감축하여 전력을 약화하는건 전략적으로 부적절한 판단으로 여겨졌다. 폴란드군이 소련군과의 전쟁에서 기병의 효율적 운용을 충분히 경험해왔으며, 폴란드 기병이 엘리트 취급을 받았기에 최전선에 세우진 않더라도 위급시 급하게 파견할 수 있는 전략 예비대로서 폴란드는 기병을 상당수 유지해 두었고 독일군이 몰려오는 상황에서 전선에 증원을 보내다 보니 당연하게도 기병대가 출동한 것이다.

그리고 전통에 따라 울란이라는 이름을 그대로 이었을 뿐, 미 7 기병사단이 베트남전에 그러했듯, 폴란드 기병들 역시 소총으로 무장한 현대화된 군대였으며(단 병사가 원할 경우 을 지참하기도 했다), 장갑차량을 상대하기 위한 대전차 화기들도 지급되었고, 기병여단 산하에 이미 상당수의 오토바이와 장갑차 연대가 있었으며 TKS7TP 경전차를 다량 보유한 부대도 있었다.

그래도 상당수가 말을 타고 다닌건 사실이다. 앞서 폴란드 기병이 독일 전차를 상대로 승리한 전투로 언급된 모크라 전투에 투입된 기병들도 대다수가 순수한 기병 편제였다. 그러나 순수 기병편제더라도 충분한 대전차소총이 지급되어 있었고, 대전차포를 기마포병 편제 또한 운용했었다. 당시 폴란드 기병에 편제된 대전차포는 보포스 37mm 대전차포였는데, 가벼웠기에 말 두 필로 필요한 탄약까지 충분히 운반할 수 있었고, 가격 또한 저렴하였기에 비교적 다량이 편제될 수 있었으며, 그 당시 독일 기갑사단의 주력인 1호 전차, 2호 전차는 물론이고 당시 소수 배치된 초기형 3호 전차, 4호 전차도 500m 거리에서 관통시킬 수 있는 위력이었다. 앞서 말한 모크라 전투가 병력차가 크긴 했어도 폴란드군에겐 딱히 불리했던 전투는 아니었던 셈이다.

여기에 기계화가 잘 되었다는 신화의 독일군 역시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100만필 가량의 말을 대량으로 운용했으며 기계화 부대는 사실 전 육군의 10%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육군을 완전히 기계화한 것은 미군과 미국의 차량을 지원받은 영국군과 소련군 정도였다. 심지어 소련군 역시 타찬카 항목에도 언급되듯 독소전 초기에는 마차에 기관총을 올려서 쓸 정도였고, 아직 렌드리스가 무의미한 수준이던 스탈린그라드 전투 이전까지 기병을 대규모로 운영했으며, 이들은 사실 트럭 타고 다니는 차량화 보병처럼 운용되었다. 소련군은 미국 트럭을 대규모로 공여받은 이후에도 기병을 산악이나 숲, 진창 같은 험지에서 일종의 전지형차처럼 운용해 기습에서 큰 효과를 보곤 했기 때문에 전쟁 끝까지 기병-기계화 집단을 운용했다. 그리고 앞서 언급했듯 기계화 독일군은 신화이다. 실제론 얼마 안되는 정예부대만 기계화 부대이고 대다수는 걸어다니면서 말로 보급받았다. (전격전의 전설 문서 참조)

폴란드 사람들은 수백년간 유럽 제일의 기병하면 폴란드 기병이라고 믿어왔고 이것은 윙드 후사르 목록과 이 문서에서 볼 수 있듯, 역사적으로도 여러차례 검증되었다. 그래서 폴란드인들은 지금까지도 기병대에 대단한 자부심을 갖고 있기에 전차에 돌격한 멍청한 기병 따위로 무시당하는 것은 참을 수 없는 일이었고 아직도 이 얘기가 나올 때마다 열을 내며 반박한다. 심지어 나치 독일이 폴란드에 한 가장 몹쓸 짓이 기병대를 바보로 만들어 퍼뜨린 것이라는 인터넷 댓글도 있을 정도이다. 위키피디아 폴란드어판에는 아예 해당 낭설에 대항하기 위한 항목마저 설치되어 있다. 2017년 10월 23일 기준 항목에 들어가보면 바로 나오는 사진이 등에 대전차소총을 멘 채 말에 탄 폴란드 기병대원의 모습이고 그 바로 밑에 보포스 37mm 대전차포의 기마포병 편제를 볼 수 있으며, 영어 위키피디아보포스 37mm 대전차포 문서에도 이러한 사항이 간접적으로 언급된다. 영어 위키피디아에 의하면 전차에 돌격한 폴란드 기병 얘기는 1990년대 후반까지도 미국의 고등학교 역사 수업에서도 가르쳤다고 한다.# 이렇게 서양인들에게는 군사무기 매니아가 아닌 사람들에게도 유명한 얘기였으니 폴란드인 입장에서는 속상할 만하다.

개전 초기 전투 중 하나였던 모크라 전투에선 역으로 폴란드 우치 야전군 소속 보윈 기병여단이 독일 16 기갑군단 소속 1 기갑사단과 4 기갑사단을 상대로 승리하기도 하였다.

소련과 독일의 양면전쟁으로 개전 1달만에 폴란드 전역이 압도적으로 함락되었지만 독일군도 전사 20,000명, 부상자 37,000명의 피해를 입었다. 비록 폴란드가 20만 명의 사상자를 내고 전쟁에서 패했다고는 하나 압도적인 전력과 전쟁기간, 양면전쟁의 상황속에서 독일군 역시 예상보다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은 부정하기 어려울 듯하다. 당시 병력비는 독일군만 하더라도 폴란드군의 1.5-2배 이상, 야포 전력은 2배, 전차 전력은 3배, 항공 전력은 6배 가까이 많았다. 거기에 소련군이 역시 강한 육군력으로 후방을 공격했다.

참고로 이 기병대는 제2차 세계 대전 불과 십수년 전에 고전적인 기병 돌격으로 큰 전과를 올리기도 했다. 위에 언급된 건국 초기 소비에트와의 전쟁에서인데 1920년 코마로프 전투에서 폴란드 창기병 6개 연대가 러시아 제1기병군(20개 기병 연대)을 상대로 1:10의 숫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기병 돌격을 감행해 4천여명을 죽이고 패주시키는 사건이 바로 그것이다. 소련군 기병대는 적백내전기부터 기병 돌격은 구시대적 전술이라 생각해 배격하고 기습적으로 사격하고 철수하는 일종의 힛앤런 전술을 선호했는데, 잘못된 판단은 아니고 이득도 많이 봤지만 그래서 기병 돌격을 당하면 대응을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폴란드와 독일 전쟁에서 굉장한 전투가 하나 있으니 바로 비츠나 전투이다. 약 700명의 폴란드 군인들이 물러서지 않고 4만 명의 독일군과 맞서 싸운 전설이 있다. 폴란드의 테르모필레 전투라 불리는 이 전투는 훗날 폴란드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한 군인정신의 표본이 되었고 이 전투를 묘사했던 노래가 스웨덴 메탈그룹 Sabaton이 부른 40:1이다.

압도적인 독일 공군의 기습에 박살났으나 역량만큼은 세계적이었던 폴란드 공군 조종사들은 영국에 건너가서 영국 본토 항공전에서 맹활약하고 많은 폴란드인들이 영국에 망명하여 독일군에 대항하여 조국을 해방하기 위해 싸웠다. 특히 자유 폴란드 공수여단은 용맹함으로 소문났으나 서방연합군 희대의 뻘짓 마켓 가든 작전에서 의미없이 희생당하기도 했다.

소련은 동부전선이 개전한 이후 포로로 잡고 있던 폴란드인들을 중심으로 친소련계 폴란드군을 재건했다. 서방 국가에서는 폴란드 망명정부를 따르는 폴란드군이 있어서 동서방 양측에서 각각 다른 편에 선 폴란드군이 활약했다. 소련은 친소련 폴란드군을 믿지 못해 많은 폴란드계 소련인들을 이 부대에 입대시켜 이들을 감시하였다. 이 친소련 폴란드군은 동부전선에서 활약했고 바그라티온 작전이나 베를린 전투에도 참전하였다. 이들이 후에 폴란드 인민공화국이 세워진 이후 폴란드 인민군의 주춧돌이 되었다. 서방에서 전투를 벌인 폴란드인들은 고국에 세워진 공산정권과 불화가 있었기 때문에 대부분 영국이나 미국에 눌러앉았고 이들은 새롭게 창건된 폴란드군에 별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2.3. 냉전/현대

공산화 이후 폴란드 인민군은 한때 비소련 바르샤바 조약군 중 가장 큰 세력을 자랑했으나 1980년대 이후 경제위기로 군대 전체가 바보가 되었다. 당시 서독을 우회하여 침공하기 위한 해상강습부대와 강력한 육군력을 보유했으며 전시에는 동독군과 협력하여 1선에서 육로를 통한 빠른 서유럽 진군이 주 목표였다.
(2000~2014) 폴란드의 명목 GDP와 국방비 흐름[30]
분류 2000년2001년2002년2003년2004년2005년2006년2007년2008년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추정치
전체 단위: 10억달러(약 1조원)
폴란드 전체 명목 GDP 171.2 190.4 198.1 216.8 252.9 303.9 341.6 425.5 529.4 431.2 469.6 515.5 490.6 517.7 552.2
폴란드 전체 국방비[31] 5.9 6.1 6.2 6.5 6.8 7.2 7.7 8.7 7.8 8.4 8.7 9.1

공산권 붕괴 이후에는 NATO에 가입해서 NATO 최전선으로서 서방, 특히 미국독일의 지원을 많이 받고 있다. 그중에서 지상군 장비라든가 전술에서 독일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수십년에 걸친 소련의 영향을 최대한 빨리 벗어나기라도 하려는 것처럼 이 악물고 서구화를 단행한 결과 권총에서 중기관총에 이르는 보병화기 탄종도 전부 서방제로 갈아치우고 기갑장비도 꽤 많이 들여왔다.[32] 최근 미국에게 "MD 기지를 설치하고 싶으면 군사원조를 해줄 수 있냐"고 했다. 이것을 미국이 받아들여서 대량의 군사원조가 들어가게 됐는데 어쩌면 M1 전차레오파르트2 전차를 동시에 운용하는 국가가 탄생할 수도 있다.



유럽연합에서 벌이는 군사작전이나 원조작전에는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예를 들어 차드 분쟁에 파견된 유럽연합 구성국 군대 중 3번째로 대규모로 파견된 병력이 폴란드군이라든가. 이외에도 폴란드가 친미 국가인 관계로 이라크나 아프가니스탄에 병력을 파견하기도 했다. 특히 특수부대인 GROM그린베레네이비 씰이 자기들과 동급으로 인정하고 함께 합동작전을 할 정도의 최정예 엘리트로 명성이 높다.

2017년 11월 17일에 미국으로부터 패트리어트 미사일도입하기로 했다.

3. 육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30px-POL_Wojska_L%C4%85dowe.svg.png

파일:폴란드 국기.png 현대의 폴란드군 보병장비 둘러보기
{{{#!folding 【펼치기 · 감추기】<tablealign=center>현대의 폴란드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Kbs wz.1988, Kbs wz.1996/2004, Grot
저격소총SWD-M, TRG-21/22, KBW 보르 대물저격소총, WKW 토르 대물저격소총
기관단총PM-84P, PM-98
산탄총모스버그 590
권총WIST-94, PR-15, P99
지원화기기관총UKM-2000, M134G, MG3, WKM-B
유탄발사기Wz.1974/83, GPBO-40, RGP-40, Mk.19
대전차화기RPG-7, RPG-76, 스파이크, AT4, SPG-9, 칼 구스타프 M3
박격포LM-60, LRM vz.99 ANTOS, M-98
맨패즈그롬
특수전 화기소총돌격소총HK416, M4A1, M4A3
저격소총PSG1, SR-25, SSG 69, 레밍턴 M700, AWM-F, 샤이택 M200, PGM 에카트 II, M107
특수소총APS
기관단총MP5, UZI, FN P90, CZ 스콜피온 EVO 3, SIG MPX
산탄총레밍턴 모델 870
권총FN Five-seveN, 글록 17, 데저트 이글, Mk.23, SIG P226, USP
기관총FN 미니미, PKM, M2 QCB
유탄발사기HK69A1, H&K GMG}}}



파일:폴란드 국기.png 현대 폴란드군 기갑차량 둘러보기
{{{#!folding 【틀 펼치기/감추기】현대의 폴란드군 기갑차량
기타전차 T-34/85M1R, IS-2R
MBT1세대T-55(A/L/AM1 · M2) MéridaM/R
2세대T-72A
3세대T-72(M/M1 · 1D) Jaguar,
PT-91(MA/MA1) TwardyM, 레오파르트2(A4/A5)
3.5세대레오파르트2 PL
경전차 PT-76BR, PL-01, WPB Anders
장갑차장륜장갑차KTO Rosomak, BRDM-2, SKOT-(1A/2A · 2AP), BTR-40R
궤도장갑차TOPASR, BWP-1(C/D), BWP-2(D)R, MT-LB, BWP-2000, WPB Anders
차량소형Skorpion-3, Tarpan Honker, Tumak, 디펜더, 벤츠 GD 290/250, WD-43
트럭벤츠1017A · 우니모크 1300L, ZiL-131 · 157,
이베코 스트라리스 · 트래커 · 유로카고 · MP720 시리즈 · M40.12WM,
Star 200 · 244 · 266(M) · 660(M) · 944K ·1466ML · 1444,
Jelcz P/S662D · P662D · P642D · C642D · C662D · P/S862D · P/S842D
타트라 T-815, KrAZ-255B, Ural-375D · 4320, GAZ-66
자주포 자주곡사포 2S7 PiwoniaR, 2S1(M/T) Goździk, wz. 1977 DANA-T, AHS Krab, AHS Kryl
자주박격포 TOPAS-2APR, {Rosomak-Rak}
대전차 자주포 ASU-57R, ASU-85MR, SU-100R, ISU-152R
대공 차량 자주대공포 ZSU-23-4MP BiałaM, LSPZRA Sopel, PZA Loara-(A/NG)
단거리 대공미사일 9K31 Strzała-1R 9K35 Strzała-10MR, ZRK-SD RombR · 9K33BM3 ŻądłoM
다연장로켓BM-24R, BM-21R, WR-40 LangustaM, RM-70/85, WR-300 Homar
※ 윗첨자R: 퇴역 차량
※ 윗첨자M: 개조 차량
※ {중괄호}: 도입 예정 차량
취소선: 계획되었으나, 취소된 차량
}}}



폴란드 육군의 장비
MBT1,200대: Leopard 2A4, Leopard 2A5, PT-91, PT-91MA1, T-72, T-72A, T-72M1, T-72M1D
AFV2,000대: KTO Rosomak, BWP-1, BWR-1S, BWR-1D, HMMWV, BRDM-2
견인포/자주포1,200문: 120 mm (5 in) 또는 그 이상
헬기200기: PZL W-3, Mi-8, Mi-17, Mi-24, Mi-2

냉전 시절의 동구권에서 소련 다음 가는 규모의 육군력을 보유했으며 냉전이 끝난 뒤 NATO에 가입한 지금은 러시아에 맞서는 최전선 역할이다. 영국, 독일, 프랑스 같은 서유럽 강국들이 주변국과의 전쟁 가능성이 줄어들고 유로존이 전반적으로 경제위기를 맞이하며 군축에 들어간 것에 비하여 꾸준히 군사력을 강화시키고 있는 몇 안되는 NATO 가맹국 군대다. 기존의 폴란드 인민군은 3개 군구로 편성되어 있었지만 민주화 이후 군 개혁을 겪으면서 2개 군구로 재편성되었고 병력 수를 줄였으며 앞서 언급한 2개 군구 또한 이후 개편되면서 사라졌다.

동유럽 기준으로 보아도 우크라이나유로마이단과 뒤이은 동부 우크라이나 위기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으며 나락으로 굴러떨어지고 체코군이 군축으로 병력 2만 명의 미니 군대가 된 것에 비해 총 10만 6천여 명의 병력을 유지하며 동유럽(중부유럽)에서 러시아 다음가는 위상을 갖고 있다. 1,200대의 전차와 2,000여 대의 보병용 전투차량 및 무장병력 수송차량, 1200문의 자주포 및 견인포, 200대의 헬리콥터를 보유하고 있다.

파일:external/www.armyrecognition.com/PT-91_POLOGNE_02.jpg
PT-91

전차의 경우는 브라질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에게 팔 정도로 비교적 뛰어난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주로 폴란드제, 독일제, 소련제, 미국제 차량을 운용한다. 폴란드 국산 전차 중 가장 유명한 전차는 PT-91 트바르디(PT-91 Twardy)(기본은 T-72를 개조한 전차다. 다만 엔진, 트랜스미션, 자동장전장치, 반응장갑, FCS등 엄청나게 많은 부분이 개량되었기 때문에 T-72의 파생형이 아닌 독자적인 전차로 분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이다. 소련의 T-72 전차도 수백여 대를 운용하고 있었지만 2018년까지 모두 퇴역시킬 예정이라고 한다. 독일에서 레오파드2 전차를 대거 수입해 곧 독일을 제치고 레오파드 최대 운용국이 될 전망이다. 또한 이 장비들은 추후 A7에 준하거나 능가하는 사양으로 현대화가 예정되어 있다. 다만 문제는 국방에 손 놨다 싶은 독일의 사정 상 대거 수입해도 유지가 안정적으로 될지 의문이라는 것. 군용 장비가 다 그렇다지만 특히 기갑 종류는 꾸준히 정비해줘야하는 물건인데, 레오파드2의 수급이 불안정한 이상 부품 수급이 장차 폴란드군 전력 유지에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0년대부터는 영국의 BAe 시스템즈와 협업하여 거의 미래적 외관의 신형 경전차인 PL-01을 선보였다. 그간 많은 유럽국가들이 군축과 개발난항 등으로 신규 장비가 나오지 않는 가운데 몇 안되는 신규개발 장비다.

또한 2014년 12월 한화테크윈의 K-9 자주곡사포차체만 도입하기로 확정되었다. 1차분 24대는 한국에서 직접생산해서 납품하고 2차분 96대는 2018년부터 현지에서 생산하는 방식으로 총 3억2천만 달러짜리 계약이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게 한화테크윈에서 공급하는 차체에 폴란드 방산업체가 생산한 포탑을 조립하는 형태로 K-9 자주포 완제품 수출은 아니라는 점이다. 이런 복잡한 형태가 된 자세한 사정은 관련 기사를 참고하길 바란다. 간략히 요약하면 폴란드는 영국 BAE Systems의 기술지원 아래 2008년 신형 자주포인 AHS Krab의 시제품 개발을 완료했는데 테스트 도중 차체가 포격 반동을 견디지 못하고 깨지는 현상이 발생하였고, 폴란드 국내업체들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자 국산화 때려치고 차체만 수입하기로 한 것이다.[33]

편성은 다음과 같다. 군축의 영향으로 제 1기계화사단과 제 2기계화군단이 각각 2011년, 2014년에 해체되었다.
  • 제 11기갑기병사단
    • 제 10기갑기병여단
    • 제 34기갑기병여단
    • 제 17기계화여단
  • 제 12기계화사단
    • 제 2기계화여단
    • 제 7해안방위여단
    • 제 12기계화여단
  • 제 16기계화사단
    • 제 1기갑여단
    • 제 9기갑기병여단
    • 제 15기계화여단
    • 제 20기계화여단

다음은 폴란드군 소속 독립여단의 편제이다.
  • 제 6공수여단
  • 제 21소총여단
  • 제 25항공기병여단
  • 제 23포병여단
  • 제 1공병여단
  • 제 2공병여단
  • 제 18정찰연대

4. 해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30px-POL_Marynarka_Wojenna.svg.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PL_navy_flag_IIIRP.svg.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OPR_Gen_K_Pu%C5%82aski.jpg
그디니아(Gdynia) 항에 정박 중인 폴란드 해군함[34] 카지미에쉬 푸와스키(ORP Gen. K. Pułaski) 호: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ORP_Kaszub_Gdynia.jpg
ORP Kaszub: 카슈프급 초계함
파일:640px-ORP_Slazak_2015.jpg
ORP Ślązak: 실롱자크급 연안정찰함(2019년 취역 예정)
폴란드 해군의 장비
호위함2척: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
초계함1척: 카슈프급
잠수함5척: 킬로급, 코벤급
고속정3척: 오르칸급
기뢰함18척: 가르드노급, 맘리급, 프로옉트 206FM급, 코르모란-2급
기뢰부설함5척: 루블린급
기타 군함군수지원함 1척(콘트라드미랄 자베리 체르니츠키급), 훈련함 2척(보드닉급, 이스크라급), 구난함 4척(피아스트급, 즈비슈코급), 유류수송함 1척(바우틱급), 정찰선 2척(나비가토르급), 조사선 2척(헤벨리우슈급), 그외 보조함정 40척 이상 및 박물관함 ORP 브위스카비차(그롬급 구축함)
항공기13기: PZL M28B Bryza, PZL M28 Skytruck
회전익기24기: Kaman SH-2G, PZL W-3 Sokół, Mil Mi-2, Mil Mi-14, Mil Mi-17

미국에서 도입한 중고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 프리깃과 구 소련으로부터 도입한 타란툴급 유도탄 고속정 등을 운용하고 있으며, 냉전 이후 NATO에 가입한 폴란드 해군이 독일의 MEKO A-100 콜벳의 설계를 적용한 ORP Ślązak[35]을 2015년에 건조, 2019년 취역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당 함선이 취역하면 냉전 이후 폴란드 해군이 취역시킨 최신예 함선이 된다.

5. 공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30px-POL_Wojska_Lotnicze.svg.png

폴란드어: Siły Powietrzne,[36] SP
영어: Polish Air Force
파일:폴란드 공군 라운델.png 파일:폴란드 공군기.png
폴란드 공군의 라운델 폴란드 공군기(空軍旗)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4084_an_F-16D_of_the_Polish_Air_Forces_31_BLT_%284543639354%29.jpg

6. 공군력

폴란드 공군의 항공병기
회전익기
이름 구분 제조국 운용 수량 비축 추가 도입
파일:Guimbal_Cabri_G2_1.jpg
기움발 카브리 G2
훈련용 경헬기 프랑스 4기
파일:SP_Mi-2_1.jpg
밀 Mi-2
연락용 경헬기 소련 17기
파일:SP_PZL_W-3_1.jpg
PZL W-3 소쿠우
무장헬기 폴란드 17기
파일:SP_PZL_SW-4_1.jpg
PZL SW-4
훈련용 경헬기 폴란드 24기
파일:SP_Mi-17_1.jpg
Mi-8 / Mi-17
수송헬기 소련 12기
전투기
파일:SP_MiG-29_1.jpg
미코얀-구레비치 MiG-29A/UB
다목적 전투기 소련 31기
파일:SP_F-16C_1.jpg
록히드 마틴 F-16C/D Block 52+
다목적 전투기 미국 44기
파일:SP_Su-22M4_1.jpg
수호이 Su-22M4/UM3K
초음속 전폭기 소련 32기
훈련기
파일:AMI_M-346_1.jpg
알레니아 아에르마키 M-346 '빌리크'
천음속 고등훈련기 이탈리아 8기
파일:SP_PZL-130_1.jpg
PZL-130 오를릭
터보프롭 초등훈련기 폴란드 18기
파일:SP_PZL_TS-11_1.jpg
PZL TS-11 이스크라
중등훈련기 폴란드 37기
수송기
파일:SP_C-295M_1.jpg
EADS-CASA C-295M
전술 수송기 스페인 16기
파일:SP_PZL_M28B_1.jpg
PZL M28B1TD/PT 브리자
경수송기 소련 24기
파일:SP_C-130E_1.jpg
록히드 마틴 C-130H 허큘리스
전술 수송기 미국 5기
파일:SP_Gulfstream_G550_1.jpg
걸프스트림 G550
VIP 수송기 미국 2기
파일:SP_B737_NG_1.jpg
보잉 737-800
VIP 수송기 미국 1기
무인기
엘빗 스카이라크 무인정찰기 이스라엘 ?기
보잉 스캔이글 무인정찰기 미국 ?기

냉전 시기에는 구형이긴 하지만 소련제 미그기와 수호이를 많이 운용하여 규모면에서 큰 편이었으나, 냉전 종식 이후에는 군비가 축소되어서 현역인 전술기 수량이 적다. 북한 공군도 40기 가량 보유하고 있는 MiG-29가 31기 밖에 없으며[37] 주력 전술기라고 할만한 것이 F-16 C/D Block 52+인데 업그레이드를 받아 AIM-120-C-5나 JASSM을 운용할 수 있지만 수량이 44기 밖에 되지 않는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32기의 Su-22를 많이 운용해서 슬슬 퇴역할 시기가 되자 한창 대체 기종 도입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거론되고 있는 후보는 F-35유로파이터 타이푼으로 전자는 공군의 희망사항이고 후자는 정치적인 대안이다. 현실적으로는 그리펜 NG나 F-16V급 전투기의 추가 구매가 될 것으로 보인다.

7. 특수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30px-POL_Wojska_Specjalne.svg.png
Dowództwo Wojsk Specjalnych(DWS)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JW_AGAT_odznk_pam_%282012%29.gif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Logo_Formozy.svg.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px-Odznaka_Grom.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Odznaka_1PSK.gif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Oznaka_rozpoznawcza_JW_NIL.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60px-7eds_odznk_rozp.png
Agat Formoza Grupa Reagowania Operacyjno-Manewrowego Komandosów Nil 7 Eskadra Działań Specjalnych



폴란드 특수군 '작전기동대응그룹'[38], 일명 JW GROM(번개) 폴란드의 최정예로 미군 특수부대와의 차이는 단지 소매에 달린 국기 하나로 평가되기도 한다.

파일:external/zorin.sisco.pl/11221formoza3.jpg
폴란드 특수군 해군특수작전단[39], 일명 JW 포르모자

폴란드는 1921년 3차 실레시아 봉기[40] 당시, 세계 최초의 현대적으로 조직된 특수부대 바벨베르크 그룹을 창설해 독일 자경대가 실레시아에 배치되는 것을 막기 위해 프로이센과 이어진 모든 교량을 폭파하고 다녔던 것을 기념하기 때문에 자신들이 특수부대의 원조라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보고 있다. 물론 이는 폴란드 쪽의 주장에 가까우니 적당히 걸러 듣는게 좋다.[41]

2007년에는 아예 폴란드군의 모든 특수부대 전력을 통합하여 폴란드 특수군(Wojska Specjalne, WS)을 창설했다. 유럽의 국가헌병군이나 러시아의 공수군처럼 특수한 목적을 위한 군이 창설되는 선례는 흔하고, 특수부대 지휘계통의 통일을 위해 USSOCOM이나 UKSF 같은 조직이 창설된 선례도 흔하지만 아예 특수부대의 지휘 및 조직체계 전체를 들어다 특수군이라는 편제를 따로 창설한 국가는 폴란드가 최초.[42] 특히 GROM의 경우 잦은 파병과 외국 특수부대와의 연합작전 경험으로 인해 평가가 매우 높으며, 서방 측 특수부대들로부터는 동유럽 최고의 실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8. 외부 링크

9. 관련 문서



[1] 상비군 현황[2] 예비군 현황[3] 전차를 세대별로 구분하는 기준[4] https://en.wikipedia.org/wiki/List_of_equipment_of_the_Polish_Land_Forces[5] 4.5세대 전투기 분류법 참고.[6] 4.5세대 분류법 (2)[7] 폴란드 공군 전투기 보유 수량[8] 4세대 전투기 분류법 참고.[9] 4세대 전투기 분류법(2)[10] 3세대 전투기 분류법 참고.[11]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 호위함 만재 4,100~ 4,200톤[12] 카주브급 만재 배수량 1,183톤[13] 초계함이나 고속정은 대규모 함대전에서 유효한 전력이 아니다. 이것들은 특작부대를 막을 때 한정적으로 유효하다.[14] 오르칸급 만재 369톤[15] 루블린급 기뢰부설상륙함 만재 배수량 1,745톤[16] 킬로급 잠수함 수상 2,300–2,350 톤[17] 코벤급 잠수함 수상 435 톤[18] https://en.wikipedia.org/wiki/Polish_Armed_Forces#cite_note-5[19] 서유럽이 군축을 너무 심하게 하는 동안 계속 러시아를 경계해야 했던 폴란드는 부족한 살림에도 지속적으로 육군에 투자를 했기 때문이다. 특히 즉시 가동 가능한 MBT가 100대가 채 안되는 등 사실상 국방을 방기한 독일군은 확실히 폴란드군보다 약하다.[20] 여기서 공화정은 세습 군주가 없는 근대적 의미의 공화정이 아니라, 군주가 있던 없던 국가를 하나의 공공재이자 공공선(common wealth)로 인식하고 이에 따라 집단적 합의를 통해 국정 운영을 추구했던 근대 이전 르네상스 시절의 의미로 공화정을 의미한다. 폴란드/역사 항목에 들어가면 나와있듯이, 이 당시 귀족 의회의 선출로 외국에서 꿔다놓은 대표의 성격이 강했던 폴란드-리투아니아의 군주들은 여러 차례 다른 유럽 왕실처럼 권력의 중앙화와 거대한 국가 기관을 조직하여 중앙 집권을 추구했지만 강력한 귀족층의 집단적 반발에 국력만 낭비하고 거듭 실패했다.[21] 이 개혁이 슐라흐타들의 특권을 대놓고 제한하는 것이었다. 눈 앞에 보이는 당장의 이득 때문에 나라를 팔아먹은 이들의 행보는 현재까지도 폴란드에서 매국노의 대명사로 통한다.[22] 폴란드군이 절대 헛짓거리를 한건 아니다. 오히려 능력 이상으로 잘 전투를 벌였고 러시아군을 모랄빵 직전까지 몰아붙였다. 하지만 하필 이때 러시아 진압군의 지휘관이 러시아 희대의 먼치킨 알렉산드르 수보로프였다.[23] 같은 분할 점령국이었지만 오스트리아는 예전부터 문화적, 종교적, 역사적 친밀감도 있고, 제국 자체가 피지배 소수민족의 자치에 관대한 편이라 분할 시기 독립 투쟁도 오스트리아 상대로는 대대적 무장 독립 전쟁 수준으로 커진 사례도 거이 없고, 오히려 더 억압적인 러시아, 프로이센에서 같은 폴란드 동포들이 망명 오는 경우도 흔했다. 그리고 이렇게 망명한 폴란드 인들은 1848년 혁명, 남북전쟁 같은 혼란기 때 일종의 용병으로 참전 하였다.[24] 오스트리아도 물론 헝가리 출신 훗사르라는 훌륭한 자체적인 경기병 수급원을 가지고 있었지만 윙드 훗사르와 헝가리안 훗사르의 차이 그대로 헝가리안 훗사르는 폴란드 울란 같은 정면 창기병 전투를 벌이는 병과가 아니었다. 뽀대와 파괴력은 확실하지만 양성하기 비싸고 무게 때문에 제대로 운용하기 힘든 퀴레시어, 정면 충돌은 자살에 가까운 경기병 훗사르 사이 딱히 없는 중간 체급의 기병을 폴란드 창기병들이 훌륭하게 채워 준 셈이다.[25] 특히 폴란드 창기병은 프랑스 제국 근위대에 포함될 정도였다.[26] 코시치우슈코 봉기 때는 귀족들이 배신 때리고 있었고 11월 봉기는 국민들의 지지를 얻지 못한 소수의 귀족들과 폴란드 왕국군만 싸웠다.[27] 이때는 크림전쟁이 끝난지 몇년 안 되던 해였다. 괜히 러시아와 또 마찰을 일으키고 싶진 않았던 것.[28] 러시아는 이때 독일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이후 보불전쟁에서 독일 편에 선다.[29] 물론 해당 개념은 미국의 남북전쟁당시 총 기병대와 연발총, 개틀링 포대로 이미 어느정도 검증되긴했으나, 유럽에선 남북전쟁에 대해 무관심했고 이후 제1차 세계 대전의 서부전선의 전황이 참호전일색으로 흘러감에 따라 서유럽에선 재평가가 이루어지기도 전에 기병이란 병과 자체가 도태되었다. 반면 동유럽은 그 광활한 넒이를 효과적으로 커버하기엔 폴란드는 물론이고 독일이나 소련도 20세기 초중반 수준 중공업으론 도저히 부족했기 때문에 여전히 기병을 잘 활용해야했고 보급과 병참이란 측면에선 제2차 세계 대전 시기에도 우마가 중심이었다.[30] (2000~2014) 폴란드의 명목 GDP 흐름[31] http://milexdata.sipri.org/result.php4[32] 한 국가의 군대에서 사용하는 표준 구경탄은 쉽게 바꿀 수 있는게 아니다. 생산라인부터 보급체계, 사용 총기 바꾸는건 물론이고 그에 따른 재교육, 재고탄들의 처리 문제까지 시간과 돈이 엄청나게 깨진다. 바르샤바 조약 기구 가맹국이었거나 구 소련 국가들중에선 러시아의 영향력을 벗어나기 위해 이런 리스크를 감당하면서까지 개혁을 단행한 나라가 꽤 많다.[33] 관련 기사에선 폴란드의 결정을 칭찬하면서 대한민국 국방부를 비판하고 있다. 다만 기동력의 저하가 전부이고 외형상으로는 별다른 하자가 없어서 로비 등으로 커버가 가능했던 흑표의 파워팩 문제와 차대 그 자체가 문제여서 사격시 반동을 못버티고 망가지거나 사격제원이 정확히 산출되지 못할 지경이라 누가 봐도 문제라는 점을 확실히 인식할 수 있었던 AHS Krab의 문제가 수준이 달랐다는 점은 감안할 필요가 있다.[34] Okręt Rzeczypospolitej Polskiej, 약칭 ORP. '굳이 번역한다면 '폴란드 공화국 함선'. 쉽게 말해 영국에서 자국 함선에 HMS 붙이는 거랑 비슷하다 보면 된다.[35] 폴란드어로 실레지아를 의미.[36] 말 그대로 Air Force, 공군을 뜻한다.[37] 그나마도 러시아에게 수입한 것이 아니라, 동독 공군과 체코 공군이 운용하던 중고를 받은 것이다. 하지만 마개조를 하여 서방제 무장들을 장착하고 있다.[38] Grupa Reagowania Operacyjno-Manewrowego (그루파 리고바니아 오퍼라치이노-마네브로베고)[39] Morska Jednostka Działań Specjalnych (모르스카 예드노스트카 지아완 스페찰니흐)[40] 독일이 1차 세계대전의 결과로 휘청이고 바이마르 공화국이 등장하자, 확실한 국경이 그어진 것도 아닌 데다가 폴란드인들이 다수였던 상 실레시아에서 벌어진 무장봉기, 폴란드에서는 실레시아 공업지대가 독일 귀속을 거부하고 폴란드에게 붙도록 이들을 지원했고, 세 번에 걸친 무장봉기 끝에 국제 연맹에서 강제 휴전시켰고, 일부 지방이 폴란드에 귀속되었다. 45년 이후 폴란드는 독일 파시스트의 압제에 대한 저항을 기념하기 위해 이 날을 기념일로 삼고 있다. 이후 1945년 나치 독일의 패망으로 거의 모든 실레시아 전체가 폴란드 공화국에 배상으로 넘겨졌고 독일인들이 다수였던 하 실레시아, 단치히(현 그단스크), 포메라니아 등에서 독일인들을 모조리 추방시켰다. 나머지 지역의 영유권 역시 체코슬로바키아에 넘어가 체코 실레시아로 개명되고 역시 모든 독일인들은 바이에른으로 추방되었다.[41] 같은 예로 영국은 1940년의 영국 코만도 부대를 현대화된 특수부대로는 세계 최초로 보고 있고, 조직된 특수부대의 기원 자체는 제 2차 보어 전쟁 당시의 로바트 정찰대(Lovat Scouts)를 최초로 보고 있다.[42] 일례를 들자면 미국의 델타포스의 경우 JSOC의 지휘를 받지만 육군에 속해있다. 마찬가지로 DEVGRU 역시 JSOC 소속이지만 해군에 속해있다. 하지만 폴란드 특수군의 경우 해특이건 특공이건 그롬이건 육해공군이 아닌 특수군 휘하로 분류되는 셈. 이는 유럽군 역사로 쳐도 상당히 파격적인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