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21 16:19:12

베이브 루스

베이브 루스의 수상 경력 / 보유 기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000000,#fff ※ 2014년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국립 교육재단 [[스미소니언]]의 잡지, 스미소니언 매거진이 “미국사 가장 중요한 100인의 인물”을 선정했다. 미국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들을 뽑았기 때문에 미국인이 아닌 사람들도 많고 부정적인 인물들도 있다.
개척자들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헨리 허드슨 아메리고 베스푸치 존 스미스 조반니 다 베라차노
존 뮤어 메리웨더 루이스
윌리엄 클라크
새커거위아 키트 카슨 존 웨슬리 파월
닐 암스트롱
혁명가 & 저항가들
마틴 루터 킹 로버트 E. 리 토마스 페인 존 브라운 프레드릭 더글러스
수전 B. 앤서니 W. E. B. 두 보이스 테쿰세 타탕카 이요탕카 엘리자베스 케이디 스탠턴
말콤 엑스
대통령들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율리시스 S. 그랜트 우드로 윌슨 에이브러햄 링컨
제임스 매디슨 앤드루 잭슨 시어도어 루스벨트 프랭클린 D. 루스벨트 로널드 레이건
조지 W. 부시
첫 여성들
포카혼타스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 힐러리 클린턴 마사 워싱턴 오프라 윈프리
헬렌 켈러 소저너 트루스 제인 애덤스 이디스 워튼 베티 데이비스
사라 페일린
범법자들
베네딕트 아놀드 제시 제임스 존 윌크스 부스 알 카포네 빌리 더 키드
윌리엄 M. 트위드 찰스 맨슨 와일드 빌 히콕 리 하비 오즈월드 러키 루치아노
존 딜린저
예술가들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앤디 워홀 프레데릭 로 옴스테드 제임스 애벗 맥닐 휘슬러 잭슨 폴록
존 제임스 오듀본 조지아 오키프 토머스 에이킨스 토마스 내스트 알프레드 스티글리츠
안셀 애덤스
종교인들
조셉 스미스 주니어 윌리엄 펜 브리검 영 로저 윌리엄스 앤 허치슨
조너선 에드워즈 L. 론 허버드 엘런 화이트 코튼 매더 매리 베이커 에디
빌리 그레이엄
팝 아이콘들
마크 트웨인 엘비스 프레슬리 마돈나 밥 딜런 마이클 잭슨
찰리 채플린 지미 헨드릭스 마릴린 먼로 프랭크 시나트라 루이 암스트롱
메리 픽포드
제국-건설자들
앤드루 카네기 헨리 포드 존 데이비슨 록펠러 존 피어폰트 모건 월트 디즈니
토머스 에디슨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 하워드 휴즈 빌 게이츠 코르넬리우스 밴더빌트
스티브 잡스
운동선수들
베이브 루스 무하마드 알리 재키 로빈슨 제임스 네이스미스 아놀드 슈워제네거
타이 콥 마이클 조던 헐크 호건 짐 도프 세크리테어리엇
빌리 진 킹
출처 }}}}}}

파일:WRyM12D.png뉴욕 양키스의 영구결번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빌리 마틴.jpg 파일:데릭 지터.jpg 파일:베이브 루스.jpg 파일:루 게릭.jpg 파일:조 디마지오.jpg 파일:조 토레.jpg 파일:미키 맨틀.jpg 파일:빌 디키&요기 베라.jpg
빌리 마틴 데릭 지터 베이브 루스 루 게릭 조 디마지오 조 토레 미키 맨틀 빌 디키
파일:빌 디키&요기 베라.jpg 파일:로저 매리스.jpg 파일:필 리주토.jpg 파일:서머 먼슨.jpg 파일:화이티 포드.jpg 파일:호르헤 포사다.jpg 파일:돈 매팅리.jpg 파일:엘스턴 하워드.jpg
요기 베라 로저 매리스 필 리주토 서먼 먼슨 화이티 포드 호르헤 포사다 돈 매팅리 엘스턴 하워드
파일:케이시 스탱겔 감독.jpg 파일:마리아노 리베라.jpg 파일:재키 로빈슨.jpg 파일:래지 잭슨.jpg 파일:앤디 패팃.jpg 파일:론 기드리.jpg 파일:버니 윌리엄스.jpg
케이시 스텡겔 마리아노 리베라 재키 로빈슨 레지 잭슨 앤디 페티트 론 기드리 버니 윌리엄스
}}}||

파일:MLB_logo.png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파일:external/baseballhall.org/Ruth%20Babe%20Plaque_NBL.png
베이브 루스
헌액 연도 1936년 - 최초의 5인
헌액 방식 기자단(BBWAA) 투표
투표 결과 95.13% (1회)

파일:MLB Logo.png 월드 시리즈 우승 반지
1915 1916 1918 1923 1927 1928 1932

파일:Logo_of_AL_Alt.png 1923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MVP
조지 시슬러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월터 존슨
(워싱턴 세너터스)

파일:MLB Logo.png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단일 시즌 최다 홈런
네드 윌리엄슨
(1884, 25)
베이브 루스
(1927, 60)
로저 매리스
(1961, 61)
파일:MLB Logo.png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통산 최다 홈런
로저 코너
(138)
베이브 루스
(714)
행크 애런
(755)

파일:MLB Logo.png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단일 시즌 최다 볼넷
지미 셰커드
(1911, 147)
베이브 루스
(1923, 170)
배리 본즈
(2004, 232)
파일:MLB Logo.png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통산 최다 볼넷
빌리 해밀턴
(1187)
베이브 루스
(2062)
리키 헨더슨
(2190)

파일:Logo_of_AL_Alt.png 1924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수위타자
해리 헤일만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해리 헤일만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파일:Logo_of_AL_Alt.png 1918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
월리 핍
(뉴욕 양키스)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

틸리 워커
(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1919))
(뉴욕 양키스(1920, 1921))
파일:Logo_of_AL_Alt.png 1919년~1921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
틸리 워커
(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1919))
(뉴욕 양키스(1920, 1921))
켄 윌리엄스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3년, 1924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
켄 윌리엄스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밥 뮤젤
(뉴욕 양키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6년~1930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
밥 뮤젤
(뉴욕 양키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루 게릭
(뉴욕 양키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31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루 게릭
(뉴욕 양키스)
지미 폭스
(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19년~1921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타점왕
바비 비치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1919))
(뉴욕 양키스(1920, 1921))
켄 윌리엄스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3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타점왕
조지 시슬러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트리스 스피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조지 고슬린
(워싱턴 세너터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6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타점왕
해리 헤일만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밥 뮤젤
(뉴욕 양키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루 게릭
(뉴욕 양키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19년~1921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득점왕
레이 채프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1919))
(뉴욕 양키스(1920, 1921))
조지 시슬러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3년, 1924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득점왕
조지 시슬러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쟈니 모스틸
(시카고 화이트삭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6년~1928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득점왕
쟈니 모스틸
(시카고 화이트삭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찰리 게링거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파일:Logo_of_AL_Alt.png 1919년~1921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최고 출루율
타이 콥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1919))
(뉴욕 양키스(1920, 1921))
트리스 스피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3년, 1924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최고 출루율
트리스 스피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트리스 스피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6년, 1927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최고 출루율
트리스 스피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루 게릭
(뉴욕 양키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30년~1932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최고 출루율
지미 폭스
(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미키 코크레인
(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18년~1924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최고 장타율
타이 콥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1918, 1919))
(뉴욕 양키스(1920~1924))
켄 윌리엄스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26년~1931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최고 장타율
켄 윌리엄스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
베이브 루스
(뉴욕 양키스)
지미 폭스
(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16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최저 평균 자책점
스모키 조 우드
(보스턴 레드삭스)
베이브 루스
(보스턴 레드삭스)
에디 씨캇
(시카고 화이트삭스)

보유 기록
통산 장타율 1위 0.690
통산 OPS 1위 1.164
최다 홈런왕 시즌 12회
최다 장타율 1위 시즌 13회
단일 시즌 총루타 1위 457루타

}}}||
파일:2007ac9e4203a8b1596c6b552f8abfd3.jpg
뉴욕 양키스 No.3
조지 허먼 "베이브" 루스
(George Herman "Babe" Ruth)
생몰일자 1895년 2월 6일~1948년 8월 16일 (향년 53세)
국적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출신지 메릴랜드볼티모어
포지션 외야수(1918~1935), 투수(1914~1919)
투타 좌투좌타
프로 입단 1914년 아마추어 자유 계약 (BOS)
소속 구단 보스턴 레드삭스(1914~1919)
뉴욕 양키스(1920~1934)

보스턴 브레이브스(1935)
별명 Babe, The Bambino, The Sultan of Swat
수상 2× All-Star (1933, 1934)
7× World Series champion (1915, 1916, 1918, 1923, 1927, 1928, 1932)
AL MVP (1923)

AL batting champion (1924)
12× AL home run leader (1918~1921, 1923, 1924, 1926~31)[1]
5× MLB RBI leader (1919~1921, 1923, 1926)
AL ERA leader (1916)

1. 개요2. 일대기
2.1. 명투수로 시작한 메이저리그 선수 생활2.2. 밤비노의 저주2.3. 양키스 이적: 신화가 되다2.4. 은퇴
3.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4. 타격의 신5. 루스빠6. 후일담7. 어록8. 통산 1위 기록9. 예고 홈런(Called Shot)10. 기타등등11. 통산 성적
11.1. 투수 성적11.2. 타자 기록

1. 개요

스포츠 선수를 목표로 하는 젊은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올바른 종목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다른 것과 비교해서 어떤 것이 가장 나은지, 어떤 것을 가장 좋아할 수 있는지 말입니다.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그 종목에 빠져들 수 없다면 최선을 다할 수 있는 힘이 나오지 않습니다. 저요? 저는 공 치는 걸 가장 좋아합니다.
야구 그 자체
미국 역대 스포츠 스타 순위 2위 선정. 1위는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 3위는 무하마드 알리.

1900년대 초반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의 야구 선수. MLB 역사상 최고의 선수이자 몇 세기가 지나도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야구의 신으로 투수로서 메이저리그 경력을 시작하였고 리그 최고의 좌완투수였지만 타격에도 엄청난 잠재력을 보여 1918년부터 2시즌 정도 투타겸업을 하기도 했으나 1920년 뉴욕 양키스로 이적한 후엔 타자로 전업했다. 당시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홈런 생산력으로 데드볼 시대를 끝내고 '홈런의 시대'를 열었으며,[2] 소속 팀 양키스도 그의 활약과 관중 동원력을 바탕으로, 전설적인 팀으로 성장하게 되었다. 야구라는 종목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며 범접할 수 없는 기록을 세웠기 때문에, 역사상 가장 위대한 야구 선수로 평가되며, 그가 고연봉을 요구하면서 자연스럽게 모든 메이저리거들의 연봉이 상승했다는 점, 지금과 같은 초거대 야구단 양키스를 있게 했다는 점을 덧붙여,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야구 선수로도 꼽힌다.[3]

이후 루스의 아성에 도전한 타자들은 여럿 있지만, 조금이라도 능가했다고 널리 인정받은 선수는 현재까지 나오지 않았다. 특히 '야구 선수'로 평가한다면 더욱 격이 높아진다. 루스는 타자로서도 위대하지만, 투수로서 쌓은 업적도 탁월하고, 특히 포스트시즌에서는 가히 언터처블 수준의 좌완이었기 때문이다. 베이브 루스의 기록을 넘어선 투수나 타자는 더러 있지만, 당대 최고의 투수 / 타자 자리를 동시에 꿰어 찬 인물은 베이브 루스 단 한 명뿐이다. 일례로 베이스볼 페이지는 선수 코너에서 해당 선수와 비슷한 스타일이거나 비슷한 경력을 지닌 선수를 소개하곤 하는데, 테드 윌리엄스에 대한 코너는 'Nothing(없음)'이지만 베이브 루스에 대한 코너는 'Are you kidding?', 의역하자면 '장난하냐?‘이다. 즉, 농담으로라도 루스와 비교되는 야구 선수는 존재할 수조차 없다는 것.

2. 일대기

2.1. 명투수로 시작한 메이저리그 선수 생활

"마운드에 올라갈 때 이상한 익숙함이 느껴졌어요. 마치 거기서 제가 태어난 듯한 느낌이요. 저로서는 공을 던지는 게 세상에서 제일 자연스러운 행동이었고, 타자들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것쯤이야 쉬운 일이었죠."
ㅡ 베이브 루스[4]

1895년 2월 6일, 메릴랜드볼티모어에서 독일계 이민자 가정 8남매의 장남으로 태어났다.[5] 가족이 술집을 했기 때문에 자라는 환경이 대단히 좋지 않아[6], 동네의 문제아로 손꼽히던 아이였다. 6살 때부터 음주, 흡연을 하였다고. 그러다 7살 때 들어간 성모 마리아 직업학교(St. Mary's Industrial School)에서 선생으로 일하던 머사이어스[7] 보틀리어(Matthias Boutlier) 신부를 만나 야구에 입문, 야구 선수 인생을 시작한다. 남들보다 두 배는 되는 덩치 탓에 처음에는 포수를, 그 후 왼손 투수를 하게 된다.

이후 성모 마리아 직업학교의 야구팀에서 뛰어난 선수로 활약했다. 그러던 중 볼티모어 오리올스(Baltimore Orioles)[8]의 잭 던 감독의 눈에 들어, 1914년 2월부터 마이너 리그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한다. 그리고 이때 '베이브'라는 별명을 얻게 된다. 프로 생활이 처음이라 뭘 몰랐던 데다, 아직 촌티를 못 버리고 감독만 따라다녔기 때문에 "어린애"라고 불리게 되었다. 즉 처음에는 애칭(愛稱)이 아니라 멸칭(蔑稱)이었다.
파일:external/41.media.tumblr.com/tumblr_m7013mSmSB1qm9rypo1_1280.jpg 파일:CYFti3s.gif
보스턴 레드삭스 유니폼을 입고. 캐치볼 중인 투수 베이브
그리고 1914년 7월, 보스턴 레드삭스에 입단, 아메리칸 리그 최고의 좌완 투수들 중 하나로 꼽힐 만큼 승승장구하나, 그 당시 남다른 타격의 재능을 보여 마침내 타자로 전향했다. 1918년 시즌, 워낙 독보적인 타격 재능을 숨기지 못하고, 투수로서 13승을 올림과 동시에 타자로서도 단 95경기만을 뛰고도 11개의 홈런을 쳐내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에 등극하게 된다. 당시 최고의 좌완 투수로서 투수로 뛴 기간 동안 승률 1위(.659), 피안타율 1위였다(9이닝 당 7.07개). 같은 기간 아메리칸 리그에서 이거랑 비슷한 성적을 낸 사람은 단 한 명, 월터 존슨뿐이었다. 심지어 1916년에는 그 월터 존슨을 제치고 아메리칸 리그 평균 자책점 1위를 한 적도 있다.그리고 좌완투수로서 10연속 완봉승기록을 세우기도 했는데,이 기록은 후에 샌디 코팩스 가 깨기 전까지 좌완투수 최다 연속 완봉승 기록이었다.

야구 기자 제이슨 스타크는, 역사상 가장 과소평가된 좌완 투수 1위에 베이브 루스를 선정했다.[9] 레드삭스 시절 월드시리즈에서 1916년에는 14이닝 1실점 완투승, 1918년에는 9이닝 완봉승, 8이닝 2실점으로 3경기 선발 등판해 31이닝을 던지며 3승 평균자책점 0.87을 기록했는데, 이것은 월드시리즈 역사상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레너드 코페트는, 당시에 지명타자 제도가 있었다면 하루는 선발투수로 등판, 이후 휴식일에는 지명타자로 출장해 400승 800홈런이 가능했을 거라고 예측했다(…). 휴식일에 경기에서 빠따 치는 게 휴식이라는 거냐 베이브 루스는 타자 전향 이후에도 투수로 1년에 1, 2경기 정도 등판한 적이 있다. 특히 선수 말년인 1930년과 1933년에는, 등판하여 9이닝을 다 던지는 완투승을 거둔 적도 있다.

2.2. 밤비노의 저주

파일:external/static.parade.com/babe-ruth-ftr.jpg
영광의 뉴욕 양키스 시절
그러나 1920년 1월, 레드삭스의 구단주 해리 프레이지(Harry Frazee)는 브로드웨이 뮤지컬에 투자했다가 본 손해를 갚기 위해, 루스를 12만 5천 달러에 뉴욕 양키스현금 트레이드했다. 당시 보스턴의 새로운 홈 구장인 펜웨이 파크를 짓느라 빌린 공사비를 변제하려고 루스를 팔지 않았겠느냐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펜웨이 파크는 당시로서는 거금인 65만 불이 들어가긴 했으나 1912년에 완공되어 있었고, 프레이지는 그 후인 1916년에 구단을 현금 박치기로 50만 달러에 전 구단주로부터 사들인 상태였다. 1918년 보스턴의 우승을 맛보았음에도 불구하고, 프레이지는 뮤지컬 쪽으로 한눈을 팔았다가 망하면서 단번에 파산 위기에 처해버렸고, 루스의 직접적인 트레이드 사유는 이 때문이었다.


이후 베이브 루스의 미칠 듯한 홈런 행진으로 양키스는 20세기 최고의 명문 팀으로 거듭났지만, 보스턴은 1918년 월드 시리즈 우승 이후로 2004년까지 86년 동안 월드 시리즈에서 단 한 번도 우승을 하지 못했다. 이를 두고 루스의 애칭을 따서 지어낸 것이 그 유명한 '밤비노의 저주'이다. 밤비노는 이탈리아어로 '어린애, 애송이'에 해당하는데, 당시 양키스 외야 관중석의 다수를 이탈리아계들이 차지하고 있었고, 그들이 루스의 애칭인 'Babe'를 이탈리아어 식으로 '밤비노'라고 부른 것이다. 베이브 루스가 이탈리아계라서 '밤비노'로 불렸다는 설이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루스의 부모(George Herman Ruth, Sr., Katherine Schamberger) 둘 다 독일계고, 당연히 루스 역시 독일계다. 즉, 밤비노라는 그의 명칭은 혈통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 베이브 루스는 같은 독일계인 루 게릭과 함께 양키스 내 독일계 미국인의 상징적 존재였다.

처음부터 대중들이 루스가 레드삭스를 상대로 저주를 걸었다고 인식한 것은 아니고, 1986년 월드 시리즈에서 레드삭스가 빌 버크너의 믿을 수 없는 알까기 어메이징을 당하고 나서, 뉴욕의 한 스포츠 칼럼니스트가 '밤비노의 저주'란 말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그 전까지는 루스의 이적은 단순히 돈이 급했던 보스턴 구단주의 뻘짓 정도로 인식되는 정도. 사족으로 베이브 루스의 케이스는 트레이드가 아니라, 엄밀하게는 그저 '팔렸다(sold)'라고 표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1920년, 양키스로 갔을 당시 1월 6일자 보스턴 포스트의 기사 제목은, 'Babe Ruth sold to the Yankees(베이스 루스 양키스에 팔리다)'이기도 했고. 관련 동영상, 마지막 1등 내용 참조

2.3. 양키스 이적: 신화가 되다

파일:5zb4gXR.gif

양키스로 이적한 루스는 그야말로 대폭발했다. 1920년, 이적 첫 해에 홈런 54개를 기록하며 이전 해에 기록한(타자로서 풀 타임 첫 해) 메이저리그 홈런 기록 29개를 재경신했다. 루스 이전까지 메이저 공식 기록은 네드 윌리엄슨의 27개, 아메리칸 리그 공식 기록은 가비 크라바스의 24개. 풀 타임 첫 해에 메이저 기록 갱신하고 2년째에 25개를 추가한 것이다. 1920년의 홈런 순위를 보면 54개의 루스 다음 2위는 19개의 조지 시슬러다. 그 다음 해엔 59개의 루스 다음 24개를 친 켄 윌리엄스와 밥 뮤젤이었다. 한 마디로 루스는 다른 세상에 있었다.

1921년에 우승 후 팀 동료들과 함께 친선경기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5월까지 출장정지를 받은 루스는, 복귀후에도 관중석 난입 후 퇴장, 부진 등으로 주장 자리까지 뺏기며 실망스러운 시즌을 보냈다. 당시 그는 110경기 출장 후 타율 3할1푼5리, 35개의 홈런과 99타점이란 훌륭한 성적을 냈지만, 전 시즌의 괴물같은 성적에 비하면 초라한 결과였고 월드시리즈에서도 17타석 2안타에 그치며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1923년은 그에게 설욕의 해였다. 루스는 커리어 하이 3할 9푼3리란 어마어마한 타율과 함께 사이 윌리엄스와 공동 홈런왕(21개)를 올렸으며 월드시리즈에서 맹활약을 하며 우승을 이끌었다.

1924년에도 홈런왕 자리(46개)에 오르며 타율왕까지 석권하지만 부상으로 얼룩진 양키스는 우승에 실패하고 만다.

1923년과 1924년에 몸관리에 성공했던 루스지만 원래 음주와 성생활 등 방탕한 생황을 즐겼고, 재능을 믿고 연습을 게을리한 탓에 1925년에는 몸매 관리에 실패하며 무려 260파운드(120kg)가까이 나가게 된다. 이 시즌에 그는 실제로 병이 나서 팀 이동 중 기절해 입원했으며, 사망설로 인해 일부 신문은 그가 사망했다는 오보를 내기도 했다. 결국 시즌 도중 호텔방에서 기절한 채로 발견되는 등 건강 상태가 최악이었던 25시즌에서 루스는 98경기만 출장하며 양키스 선수로 최악의 기록을 남겼으며 (타율 2할9푼, 25개 홈런), 양키스는 아메리칸 리그 꼴찌에서 두번째에 그친다.

절치부심한 그는 오프시즌에 작정하고 몸을 만들어 온다. 당시 양키스에 대한 기대는 땅에 떨어진 상태였지만 제 컨디션을 되찾은 루스는 이런 예상을 비웃듯 홈런왕을 재탈환하며 (47개) 타율 3할7푼2리, 146타점을 기록한다. 페넌트 레이스를 우승한 양키즈는 당시 역대 최저승률 내셔널 리그 우승자였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즈를 월드시리즈에서 쉽게 꺾고 우승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4차전 당시 홈런 세개를 친 루스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아쉽게 패배한다. 당시 월드시리즈는 지금 유명해진 소년과의 "약속 홈런"이 나온 시리즈이다.

그가 병상에 누워있던 11살 조니 실베스터를 위해 홈런을 치겠다고 약속하고 이를 지킨 것. 비록 아쉽게 우승에 실패했지만 루스가 건재했다는 것을 널리 알린 것만으로 26년은 대성공이었다. 또한 이 시즌 도중엔 1923년에 19세의 나이로 핀치 히터로 데뷔한 이후 두 시즌간 겨우 23경기 출장에 그친 유망주 루 게릭이 마침내 만개해 3할1푼3리에 16개 홈런, 112타점, 2루타 47개와 아메리칸 리그 1위인 20개의 3루타를 터뜨리며 든든한 조력자로 자리를 잡았다는 것도 컸다.

1927년, 루스의 기록은 그야말로 눈부셨다. 당시로서는 말도 안 되는 시즌 60홈런(리그 전체의 15%에 해당했다)을 기록했고,[10] 타율 3할5푼6리, 164타점에 장타율 7할7푼2리를 기록했다. 한마디로 생애 최고의 시즌. 루스와 루 게릭[11], 이른바 살인 타선(murderers' row)을[12] 앞세운 27년의 양키스는 별명대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스포츠 팀 중 하나로 회자된다. 2위 뉴욕 자이언츠의 1.5배, 리그 전체의 3할에 가까운 홈런수를 때려낸 이 강력한 팀은 당시 아메리칸 리그 기록이었던 110승을 거두고 2위를 19경기 차이로 제치고 페넌트레이스를 우승했다. 월드 시리즈에서 이들은 피츠버그 파이러츠를 4대0으로 스윕해버리고 손쉬운 우승을 차지한다.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파이러츠 선수들은 양키스가 1차전을 앞두고 연습하는데 공이 계속 장외로 나가는 광경을 보고 전의를 상실했다고도 한다.

루스가 세운 60홈런의 위대함은 말이 필요없다. 양키스가 속한 아메리칸 리그의 팀 홈런 2위가 56개를 기록한 필라델피아 애슬레틱스였으며 리그 전체적으론 베이브 루스보다 많은 홈런을 때려난 팀이 단 넷에 불과했다. 또한 당시 팀당 평균 홈런 갯수는 58개였으므로 오늘날의 팀당 평균 홈런(2018시즌 기준 186개) 기준으로 보면, 오늘날로 치면 거의 190개를 때린 수준의 임팩트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체력적 한계 때문에 실제론 누구도 190개를 때려내긴 사실상 불가능하겠지만, 그만큼 상식밖의 수치였다는 소리다. 내셔널리그 홈런왕은 루스의 딱 절반인 30개를 때려낸 핵 윌슨이었다.[13] 여담으로, 60홈런을 치고 나서 더그아웃에 돌아올 때 이런 말을 남겼다. "60개야 60개!! 어떤 XX가 이 기록 깨는지 보자고!!"[14]

하지만 나이를 먹어가면서 신체 능력과 성적이 떨어지기 시작하자, 감독이었던 조 매카시와 대립이 불거지기 시작, 1934년에 커리어 로우를 기록하자, 양키스는 루스를 보스턴 브레이브스로 트레이드시킨다.

마지막 시즌은 35년에는 보스턴 브레이브스에서 뛰었지만 당시 풀타임 선수가 아니라 팀 운영에 참가하는 조건으로 간지라 28경기에만 나왔다. 당시 타율은 1할8푼1리, 장타율은 4할3푼1리에 그쳤다. 비록 리그 22년차에 만40세, 몸이 완전히 망가진 이후였지만 워낙 클래스가 있는지라 안타 13개 중 절반에 가까운 6개가 홈런이었다. 하지만 전성기에 비하면 명백히 떨어지는 성적이었다. 결국 루스는 시즌 도중 은퇴했다.

전성기 때에는 도루 시도도 자주 했었다. 단, 호타준족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도루가 많았던 시즌도 도루사(盜壘死)가 더 많았다. 1923년이 도루 커리어 하이(?) 시즌으로 17도루를 했지만 도루사가 21번이었다. 그가 도루 시도를 했던 것도 상대 투수를 자극하기 위한 것이었지, 클러치 상황의 득점 생산성을 올리기 위한 경우는 별로 없었다. 통산 도루 성공률도 50%를 겨우 넘는 수준으로, 현대의 야구 연구자들이 말하는 의미 있는 성공률이 아니었다. 신체 조건과 주력은 문제가 없었으나 주루 센스가 형편없었기에 벌어진 일이다. 최악의 부진을 겪은 1925년 이후 화려하게 부활했던 1926년 월드 시리즈에서 업셋을 허용하게 된 결정적인 플레이도 7차전에서 루스의 도루사였다. 다만 당시 양키스는 1점차로 지고 있었고 9회였기 때문에 어느 정도 모험을 할 필요는 있었다.

루스의 등장은, 그때까지만 해도 안타와 도루가 중심이 되었던 스몰 볼 야구가 홈런 등 장타 중심의 빅 볼 야구로 바뀌는 데 영향을 미쳤다. 그의 등장 이후로 로저스 혼스비, 핵 윌슨, 지미 팍스, 루 게릭 같은 20~30년대를 풍미한 슬러거들이 등장했음은 당연한 결과이다. 실제로 30년대부터 리그 홈런 갯수가 비약적으로 늘어나게 된다. 1929년까지는 홈런 45개를 넘긴 타자가 역사상 루스와 루 게릭 뿐이었으나, 당장 1930년부터 핵 윌슨이 무려 56개를 치며 루스를 제치고 홈런왕에 오른다. 그 다음시즌 게릭과 루스가 46개로 공동 홈런왕에 올랐으나, 32시즌엔 지미 폭스가 무려 58개로 루스의 기록을 턱밑까지 쫓는 기록을 내고, 32,33년 2년 연속으로 루스를 2위로 몰아내고 홈런왕에 오른다. 물론 루스는 32년 당시 37세이자 무려 리그 20년차였기 때문에 2위만 해도 엄청난 것. 루스는 양키스에서 마지막이었던 34시즌엔 22개 홈런을 기록하며 마지막 불꽃을 태웠다.

2.4. 은퇴

은퇴 후 감독을 하려 했으나, '스스로를 컨트롤하지도 못하는 인간이 팀을 감독한다고?' 라는 평이 대다수라 이루어지지는 않았다고 한다. 실제로 선수 시절에 개인 관리가 잘 안 되어 술도 자주 마시고, 경기중 심판한테 대들다가 퇴장당했으며 이를 찍던 기자 멱살을 잡고 내던지는 일도 벌였다. 당연히 기자들이 신나게 기자 폭행이라고 1면으로 까면서 언론과 사이가 한동안 나빴다. 그나마 나중에는 그 기자를 술자리에 초대하여 사과하고 화해하기도 하고, 기자들을 배려하면서 슬럼프에 빠진 그가 열심히 운동하는 것에 기자들이 루스가 최선을 다한다고 긍정적으로 보도하기도 한다. 아무튼 여러 모로 말이 많았고, 말년에 보스턴 브레이브스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할 때도 성적이 안 좋았다. 은퇴 후에는 잠시 브루클린 다저스 코치를 했지만 좋은 결과를 내지 못했다.

이후 명예의 전당최초의 5인 중 한 명으로 입성했다.

파일:external/1f86af166ccefcf76572e21bf717ee614686ec5e4d147d02c8b20e8c5a2c5aab.jpg
1948년 8월, 병원에서 후두암으로 타계했다.[15] 장례는 성 패트릭 성당에서 진행되었고 시신은 그곳에 묻혔다. 그가 죽었을때 장례식에 무려 7만명이나 되는 조문객들이 와서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위의 사진은 루스가 타계하기 불과 2개월 전인 그해 6월, 양키 스타디움 개장 25주년을 기념하는 초청 행사에서 찍힌 것인데, 이것이 루스가 마지막으로 팬들 앞에 모습을 보인 자리였다. 루스의 뒤쪽에서 촬영하여 그의 상징과도 같은 등번호 3번과 그를 보기 위해 찾아온 관중 수만 명을 함께 보여준 것이 포인트. 이듬해인 1949년, 퓰리처상 보도 사진 부문을 수상했다. 당시에 이미 건강이 매우 나빠져 있어서(루스는 1946년경부터 몸이 좋지 않았다) 자세히 보면 야구 배트를 지팡이 삼아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3.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

블랙잉크그레이잉크HOF 모니터HOF 스탠다드
베이브 루스 157 340 417 79[16]
HOF 입성자 평균 27 144 100 50
  • JAWS - Right Field (1st)
career WAR7yr-peak WARJAWS
베이브 루스 163.1 84.7 123.9
우익수 HOF 입성자 평균 73.2 43.0 58.1

4. 타격의 신

후배 테드 윌리엄스가 '베이브 루스도 홈런보다 삼진을 훨씬 많이 당했으니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는 발언을 했던 것, 베이브 루스 자신이 했던 '스트라이크를 당할수록 나는 홈런에 가까워진다'는 발언, 그리고 기타 야구인들의 발언 때문에 그가 삼진을 무척 많이 당한 걸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예를 들어 한국의 유명 영화배우 박중훈이 《무릎팍 도사》에 출연했을 때, '베이브 루스가 홈런을 많이 쳤지만 그 3배에 가까운 삼진을 당했다고 하더라. 아마 그는 (삼진이라는) 그런 실패에서 성공을 배운 것 같다. 그 얘기를 듣고 나도 그런 자세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적이 있다. 하지만 조금만 생각해봐도 이건 말이 안 되는 예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우선 루스는 700개가 넘는 홈런을 치는 동안 삼진은 그 2배도 안 되는 1,330개밖에 없었다. 평균적으로 8타석당 1개의 삼진밖에 안 당했던 것이다. 거기다가 베이브 루스 활동기는 삼진 제도가 도입된 이후라, 비기록 삼진이 나오던 시기도 아니다. 게다가 베이브 루스는 메이저리그 통산 출루율 2위(4할 7푼 4리) 기록자이며, 삼진 수가 홈런 수의 2배가 안 되는 선수는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드물다. 그리고 당연히 야구 역사상 규정 타석을 넘긴 그 어떤 선수 중에도 삼진이 홈런보다 적었던 선수는 없다. 거기다가 장타자라면 더더욱 그렇다. 일류 타자 중 삼진이 제일 적었던 경우로는 삼진 수와 홈런 수가 거의 같았던 조 디마지오(361홈런, 369삼진)가 있지만, 그가 안타를 워낙 잘 쳐서 일류 타자인 거지 홈런 타자라기에는 홈런 수, 타석 수가 모두 부족한 데다가, 본인 실력이 조금 떨어지자마자 바로 30대에 자진 은퇴한 14 시즌 커리어 선수라, 올타임급 홈런 타자라 칭하기에는 부족하다. 보통 30대 후반에서 40대 시즌에 홈삼비가 크게 나빠지는데, 디마지오는 이때 선수 생활을 접었다. 이 부분 때문에 역대 최고 타격 본좌를 논하는 상황에서 조 디마지오가 5위권 밖으로 빠지는 경우가 많다 천재적 타격 재능을 가졌음에도, 데뷔 초 투수 활동을 하다가 20대 중반부터 본격 타자 활동을 시작하여, 40살 넘어서까지 선수로 뛰며 디마지오의 홈런 커리어 2배를 기록한 홈런왕 베이브 루스와 비교할 상황은 아니고, 진짜 일류 타자 겸 홈런 타자들 중에서 베이브 루스보다 특출나게 홈삼비가 좋았던 선수는 상술된 저 발언을 했고 삼진이 홈런 수의 1.36배 (521홈런, 709삼진) 였으며 통산 출루율 1위 (4할 8푼 2리)를 기록한 테드 윌리엄스 단 한 명뿐이다.

물론 그 다음 수준으로 홈삼비 1.47의 스탠 뮤지얼, 1.6~1.8 정도에서 놀고 있는 루 게릭이나 멜 오트, 현대 야구의 알버트 푸홀스 같은 뛰어난 타자도 있으나 역시 극소수이며, 그들보다 베이브 루스가 선수 생활 더 오래하면서 홈런도 더 많이 치고 홈삼비 1.8~1.9를 기록했으니, 그들에 비해 부족하다고 주장할 만한 것도 아니다. 푸홀스도 40대에 어찌 될지 모르니 저 발언을 한 테드가 홈런도 많이 치면서 삼진을 비정상적으로 적게 당했던 것이지, 1.9배 미만이면 홈런 능력에 비해 굉장히 삼진을 안 당한 것이다. 테드가 자기만 기준으로 봐서 그랬나[17] 실제로 메이저리그 통산 홈런 10걸들의 홈삼비를 보면 루스가 삼진을 매우 적게 당한 타자였음을 확실하게 알 수 있다. 1위 배리 본즈부터 2.02로 베이브 루스보다 뒤처지고, 660홈런으로 5위인 윌리 메이스 또한 2.3대로 베이브 루스보다 한참 부족하며, 최다 홈런 기록에 도전하다 700홈런에도 실패하고 은퇴한 4위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홈삼비가 무려 3을 넘는다. 6위 켄 그리피 주니어 또한 2.82로 루스보다 확연히 낮으며, 7위 알버트 푸홀스가 1.87로 루스와 거의 동일하지만 8위 짐 토미는 통산 삼진 2위의 위엄에 걸맞는(...) 무려 4.16의 홈삼비를 기록했고, 9위 새미 소사 또한 3.79로 거의 4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10위 프랭크 로빈슨도 2.61로 그리피와 메이스의 중간 정도 수준이다. 메이저리그 통산 홈런 10걸 중 루스(1.86)보다 삼진을 덜 당한 선수는 오직 2위 홈삼비 1.83의 행크 애런이 유일할 뿐이다. 범위를 더 넓혀서 통산 500홈런 이상의 타자들 전체로 따져봐도, 루스보다 삼진을 덜 당한 홈런타자 목록에는 테드 윌리엄스(1.36)와 멜 오트(1.75) 2명만이 추가될 뿐이다.

베이브 루스는 신체능력만 좋았던 게 아니라, 정확도 높고 예민한 심리 싸움을 구사할 줄 알았다. 상대의 분석에 있어 정확하고 섬세했으며, 실제 평소의 성향 자체도 매우 예민한 편이라 상대 팀이나 견제 세력의 트래시 토크에 민감했던 편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언론 인터뷰나 기타 공식적인 발언에서는 기죽기 싫어서 기 센 발언을 자주 했다고는 하지만, 가정이나 사생활에서 괴로워하는 모습이 주변인에게 자주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성격과, 그를 통해 만들어진 탁월한 타격으로 메이저리그를 정복한 베이브 루스를, '삼진을 훨씬 많이 당하면서도 두려움 없이 휘두르다가 하나씩 걸려서 홈런 친 선수'로 평가하는 건 매우 그릇된 평가다. 그랬다면 역대 최고 타자란 소리를 어떻게 들었겠는가 그는 엄연히 상대 투수의 공을 분석해서 예측하고 오는 공을 볼 능력이 있었기에, 나쁜 공을 버리고 좋은 공을 자신 있게 휘두른 것뿐이다. 테드 윌리엄스가 잘못했네. 거기다가 루스가 쉽게 휘두른 타자가 아니었다는 또 다른 증거로는 볼넷 기록이 있는데, 2,000개도 넘게 얻어내서 볼삼비가 어마어마한 선수이다. 2,000볼넷은 배리 본즈, 리키 헨더슨, 테드 윌리엄스와 더불어 메이저리그 사상 단 4명만 가지고 있는 기록이다. 많이 당했다고 주장하는 삼진보다 700개 이상 더 많은 볼넷을 거두었다는 뜻이다.

그러니 절대 오해하지 말자. 홈런왕 베이브 루스는 결코 홈런보다 훨씬 많은 삼진을 당한 선수가 아니다. 그는 막 휘둘러서 삼진을 먹거나 홈런을 치는 단순 무식 홈런 타자가 아니라, 선구안이 뛰어나서 볼넷도 잘 고르고, 삼진도 잘 안 먹으면서 안타도 잘 치고 홈런도 잘 쳤던, 중장거리형 장타, 출루율, 홈런, 타격까지 모든 걸 갖춰 메이저리그 전체를 대표하던 챔피언, 그야말로 완성형 슈퍼 히터였다. 야구의 신한테 삼진을 많이 당했다니 모욕하지 마라!

다만 이는 현대의 기준으로 봤을 때 그렇다는 이야기고, 루스가 현역이던 시절의 기준으로는 삼진을 매우 많이 당한 타자임이 사실이기도 하다. 루스가 뛰던 시절 경기당 평균 삼진 개수는 채 3개도 되지 않았다. 당대에는 삼진을 매우 수치스럽게 여겨서, 삼진을 당하느니 택도 없는 공일지라도 어쨌든 건드리기라도 하고 죽는 것이 미덕처럼 여겨지던 시절이었기 때문.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삼진률은 점점 늘어났고, 1990년대 이후로는 경기당 삼진 개수가 6개를 훌쩍 넘을 정도로 증가하였다. 아예 '2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심지어 현재 2010년 이후 메이저리그는 경기당 삼진이 약 7.5개에 이르며, 이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고 수준이다. 당연히 타자들이 당하는 삼진 개수도 훨씬 늘어나게 된 것이다. 물론 베이브 루스의 타격 능력은 당시의 기준으로도 상대적으로 많은 삼진 따위는 간단히 무마시키는 사기적인 수준이었다. 클래식 스타에서도 세이버 스탯에서도 단연 역대 1인자.

5. 루스빠

워낙 남긴 기록이 엄청나다 보니, 미국 내 보수적인 백인들은 자연스레 루스 빠돌이가 되었고, 한때 루스의 홈런 기록을 넘어서려는 선수들에게는 온갖 원색적인 비난과 협박이 쏟아지기도 했다.


로저 매리스의 시즌 61호 홈런.

이에 대한 대표적 사례가 바로 로저 매리스. 로저 매리스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61개로 홈런 신기록을 세웠을 때,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루스는 151게임 만에 60개 쳤는데, 매리스는 161게임 만에 61개 쳤으니까 무효'라고 개드립을 날리기도 했으며, 매리스는 그 해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하며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음에도, 상처와 비난만 잔뜩 받은 채 시즌을 끝냈다. 오죽하면 로저매리스는 나중에 "내가 61홈런을 치고 얻은것이 뭔지 아는가? 아무것도,아무것도 없었다."라고 말하기도 했었다. 매리스의 61홈런 기록에 별표(*)를 붙여 역대 기록에서 루스와 차별했다고 많이 알려져 있고 실제 그랬다. 사실 그런 일은 없었고 별표를 각주 위치를 표시하는 데 사용하는 야구기록 분야의 관행상, 오히려 신기록이라는 뜻으로 붙였던 게 와전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는 주장도 있으나 사실이 아니고, 당시의 모든 기록에는 모두 별표가 붙어 있었고 매리스 자신도 인정했으니 굳이 얼버무릴 것 없다.[18] 이는 근거가 희박한 카더라에 가까운데, 매리스와 미키 맨틀, M&M 듀오의 활약을 그린 HBO의 드라마 '61'도 정식 제목은 별표를 붙인 61*이다. 결국 매리스의 홈런 기록을 둘러싼 이 루머는 의미가 확장되어, 현대 야구에서도 비공식적인 기록이나 약물 복용 등 불명예스러운 방법을 통해 달성한 기록에 별표를 사용하는 것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1974년에 행크 애런이 통산 714홈런 기록을 넘어설 땐 마침 행크 애런이 흑인이기도 해서, 인종 문제까지 들어가면서 루스 빠돌이들이 하루에도 수천 통에 달하는 살해 협박 편지를 보냈다. 그러니까 대략 '깜둥이 주제에 감히 베이브 루스 님의 기록을 넘는다면 죽을 줄 알아라' 따위의 협박을 한 것.베이브 루스의 아내인 클레어 매릿 루스(1900~1976)는 남편 기록이 깨지는 걸 남편이 가장 기대할 것이라면서, 이런 협박은 그만두라는 말로 응수했다. 애런이 715번째 홈런을 쳤을 때 베이를 돌던 중 백인 관중 2명이 난입하는데, 경기장에서 지켜보던 애런의 아버지는 그 관중이 애런을 칼로 찌를까봐 크게 당황했다고 한다. 그러나 난입한 백인 관중 2명은 다행히 애런의 홈런 기록에 기쁨을 이기지 못해 난입했던 것 뿐이이었고, 애런이 베이스를 돌때 같이 방방 뛰며 크게 기뻐했다. 인종차별주의자인 줄 알았더니 좋은 사람들이었다

아이러니하게도, 루스는 백인이었지만 두툼한 입술에 흑인 같은 모습이라서 상대 선수들이 '검둥이가 흰 칠하면 저놈이다' 라며 야유했었다는 것. 선수시절에 루스와 사이가 나빴던 타이 콥 같은 경우는[19] '너 정말 백인 맞냐?' 하고 비꼬는 바람에, 루스가 '나를 개나 돼지라고 하면 모를까 검둥이라고 하면 죽여버린다'고 응수했다고 한다.

또한, 일본에서도 인기가 많아서, 그를 포함한 메이저리그 올스타를 초청하여 일본 올스타 팀과 함께 친선 경기를 열기도 했다. 이때 루스는 대학생 선수에게 두 번이나 삼진을 당하는 굴욕을 겪었다. 그리고 태평양 전쟁 당시 미군일본군에게 "천황 폐하께 저주를"이라고 도발하자, 일본군이 이에 대응하여 "베이브 루스에게 저주를"이라고 맞받아친 일화도 유명하다. 하지만 일본군이 저주를 받았지 지금도 도쿄돔 지하에 있는 일본 프로야구 명예의 전당에는 베이브 루스의 몇 안 되는 친필 사인볼이 전시되어 있다. 참고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와 친선 경기를 가졌던 일본 올스타 팀은 후에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모체가 되며, 일본 측에서 유일하게 빛났던 선수가 바로 일본 사와무라상에 이름이 붙여진 사와무라 에이지였다.

6. 후일담

2000년대 들어 마크 맥과이어, 새미 소사, 배리 본즈 등의 홈런 쇼로 루스도 점점 묻혀가나 했으나, 이들의 기록이 약물 복용으로 이루어졌다는 의혹이 짙어지면서, 다시 '진정한 홈런왕은 루스와 애런이다'라는 여론이 강해지고 있다. 하지만 애런 역시 자서전에서 암페타민 복용을 시인했다. 그리고 루스의 경우 양의 고환 추출물을 주사했다는 말이 있다. 현재 확인되는 영문 출처는 여기. 그러나 사실상 근거는 저거 하나 뿐이며, 주장하는 사람도 증거가 없이 그랬을 것이다 식으로 추정하는 수준의 얘기라 현지에서도 그냥 루머로 보고 있다. 아니, 애초에 거의 아는 사람이 없다.

무엇보다 애런과 루스가 설령 약물 복용을 했다고 쳐도, 그들은 금지 약물을 복용한 적이 단 한 차례도 없다. 애런이 복용한 암페타민? 그건 지금이나 금지 약물이지 그 당시에는 좀 강한 비타민제 취급을 받았다. 약본즈, 약맥, 약켓맨 등이 욕을 먹고 명예를 다 잃어버린 이유가 그냥 약물이 아닌 금지약물을 복용해서임을 감안하면, 이런 소리는 그냥 약빠들의 물타기요, 들을 가치도 없는 헛소리일 뿐이다. 만약 수십 년 후 MLB에서 카페인이나 니코틴이 금지 약물로 지정된다고 하여, 미래의 야구팬들이 오늘날의 커피 마시고 흡연하는 선수를 싹 다 약쟁이 취급한다면 거기에 동의할 사람이 있을까?

어느 시대나 시대적 차이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대적 차이를 무시하고 기록을 1대1로 비교할 수 없는 것이다. 루스의 60홈런은 현대 기준으로도 물론 그 위엔 약쟁이들밖에 없을 정도로 뛰어난 기록이지만, 당시 기준으론 그야말로 불멸의 기록이었다. 현대 기준으로 초라한 기록을 낸 데드볼 시대의 타자들이 다 쓰레기였다고 할 수 없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동일한 기준에서 경쟁을 하며 홈런왕이건 타격왕이건 했다만, 그건 그 자체로 위대한 업적인 것이다. 지금 기준으로도 뛰어난 기록을 남긴 사이 영은 추앙하면서, 비슷한 시기에 4년 연속 홈런왕을 기록한 존 프랭클린 베이커는 통산 96홈런이란 이유로 허접취급한다면 그야말로 코미디다.

물론 사이 영이 더 위대한 레전드란 차이는 있겠지만, 포인트는 당시의 업적은 당시의 기준으로 봐야지, 후대의 기준을 갖대다는 건 말이 안된다는 것이다. 설령 애런이 엠페타민을 복용하고 루스가 양의 고환 추출물을 주사했다고 해도 당시 선수들에겐 이게 부정행위가 아니었다. 비유하자면 한국 선수들 중에는 보약을 먹는 선수들도 있고 안 먹는 선수들도 있다. 실제로 허재도 건강을 위해 보약을 먹었으며 이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왜냐면 이들은 보약을 먹는게 불법이 아니기 때문에 당당히 먹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수십년이 지나 보약이 불법약물 취급된다면, 갑자기 허재가 약쟁이가 되는 것일까?

전혀 아니다. 또한 그의 기록 또한 깨끗하다. 그의 기록은 보약을 (실제로 먹었던 안 먹었던) 먹을 수 있는 동일한 자격을 갖춘 선수들 사이에서 동등하게 경쟁하며 이뤄낸 것이기 때문이다. 애런과 루스도 마찬가지다. 이 선수들이 활동할 당시 이런 약품들은 불법이나 부정이 아니라 선택의 여지였을 뿐이었다. 불법도 전혀 아니며, 이 때문에 그들이 남긴 기록에 수상한 눈초리를 보낼 이유도 없다. 추가로 애런이나 루스가 "시대를 잘 타고나서" 경기력 향상 약물을 해서 기록에 이득을 봤다고 주장하고 싶다면 반대로 이렇게 생각해보자.

이들은 현대에 제공되는 체계적인 영양관리와 체력관리 시스템을 전혀 받지 못했다. 고작 암페타민과 양의 고환 추출물 몇번 받는 것과 경기 전후에 철저하게 단백질 보충+마시지+사우나 찜질+최고급 전용기+최고급 호텔+영양사가 관리한 식단+최첨단 과학이 적용된 운동장비+전문가들의 비디오 분석+건강검진 등을 받는 것 중 무엇이 더 도움이 되겠는가? 이들의 기록은 시대적 차이로 손해를 보면 봤지 이득을 본 부분은 미비하다.

그가 죽은 1948년의 이듬해인 1949년부터 월드시리즈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선수에게, 2007년부터는 월드시리즈뿐만이 아니라 포스트시즌을 통틀어 가장 활약한 선수에게 베이브 루스 상(Babe Ruth Award)을 수여하고 있다. 베이브 루스는 월드시리즈 통산 투수로서 3경기 31이닝을 던지며 3승 평균 자책점 0.87, 타자로서 타/출/장 326/467/744, 15홈런 33타점을 기록하였으므로 투타 통틀어 최고의 선수였던 것을 기리는 점이다. 월드시리즈 MVP와 다른 점이 있다면 월드시리즈 MVP는 MLB 사무국에서 주는 거고, 베이브 루스 상은 미국 야구 기자 협회(BBWAA)에서 수여한다는 것이 차이점. 또한 1947년 4월 27일은 후두암으로 고생하던 베이브의 쾌유를 위해 베이브 루스의 날로 제정되었다.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이걸 읽어보자. 참고

7. 어록

앞서 언급했듯이 험하게 자란 베이브 루스인지라 어록 역시도 험한 것이 많다.
"다른 사람을 위해서 돈을 만들 줄 아는 사람은 자신이 벌어들인 이득의 일부를 받아야 합니다. 야구가 은행이나 보드빌 쇼랑 다르다고 하지 말라고요. 말하건대 이건 비즈니스입니다. 고상한 감정 따위 없어요. 잡소리 그만합시다."
ㅡ 1922년, 5만 2천 달러를 요구했을 때.

"What the hell has Hoover got to do with it? Besides, I had a better year than he did."
"[내가 요구한 연봉이] 허버트 후버와 도대체 무슨 상관이 있다는 말이오? 별개로, 내 올해 성적은 그 자보다 낫소."
ㅡ 1930년, 연봉 8만 달러가 너무 많지 않냐는 비난에 응답하면서. 당시 미국 대통령 허버트 후버의 연봉이 7만 5천 달러였고, 미국은 막 대공황의 불황으로 접어든 상태였다.

"모든 메이저리거의 아내와 아이들은 식사하기 전에 '루스에게 행운이 있기를'이라고 기도해야 한다"
ㅡ 팀 동료였던 웨이트 호이트[20]

"콥은 재수 없는 인간이야. 하지만 공 한번 잘 치지. 하느님 맙소사, 진짜 끝내주게 잘 쳐!"[21]
ㅡ 1920년 7월 12일, 타이 콥을 두고 한 말. 물론 신문에 나갈 때는 검열 처리되었다.[22][23]

"야구가 아니었다면 저는 교도소나 공동묘지에 있었을 겁니다. (후략)"
ㅡ 1996에 프레드 리브(Fred Lieb)가 쓴 《내가 알고 있는 야구(Baseball as I Have Known It)》에서 발췌된 말. 당연하지만 거기서 일한다는 게 아니라 그렇게 되었을 거라는 말이다.

"애송이, 충고 하나만 해줄까. 놈들(기자들)이 너에 대해 좋게 쓰든 나쁘게 쓰든 아무것도 믿지 마. 두 번째, 벌이가 좋을 때 벌어놔. 하지만 그걸 억지로 벌려고 고생하지는 말고. 그리고 너무 많이 쏘지 말고!"
ㅡ 레드 그레인지에게 충고를 했을 때.[24]

"저는 최대한 휘두르고, 최대한 공을 맞히려고 합니다. 권투에서 당신의 주먹이 사람을 때릴 때는 대개 멈추게 되지만, 손을 멈추지 않는다면 어렵게나마 맞힐 수 있습니다. 저는 같은 식으로 해보려고 노력했습니다. 배트를 단단히 잡을수록 공을 잘 맞힐 수 있으며 멀리 날아가게 합니다. 전 제가 가진 모든 것을 걸고 세게 휘둘렀습니다. 전 세게 치거나 크게 놓쳤습니다. 전 가능한 한 크게 사는 걸 좋아합니다."

"스트라이크를 먹을 수록 나는 다음 번 홈런에 가까워진다."

"정말 감사합니다, 신사숙녀 여러분. 여러분 들으시기에 제 목소리가 영 좋지 않지요. 뭐 저도 썩 좋은 느낌은 아니랍니다.[25] 우리네들의 야구경기는 어린 시절로부터 시작되지요. 아주 어린 아이였을 때부터 말이에요. 그 어린 아이가 자라면서 야구경기란 어떤 것인가를 배우고, 또 이렇게 선수가 되어 팀들을 대표해서 뛰는 다른 이들의 모습을 관람하러 경기장을 찾기도 하지요. 제 생각에 이 세상에서 진정한 운동경기란 야구가 아닐까 합니다. 사람들은 흔히 아이들에게 풋볼공이나 야구공 같은 것을 던져 주고, 금세 자연스레 운동선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곤 하지요. 하지만 야구에서 그런 것은 통하지 않아요. 야구는 예닐곱 살 시절부터 저 아래 바닥에서 시작해야만 합니다. 열네다섯 살이 되기까지 기다려서는 안 되지요. 어렸을 때부터 야구와 함께 자라나야 합니다. 만약 정말 열심히 한다면, 여기 함께한 이들처럼 마침내 꼭대기의 자리에까지 도달하는 것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겠지요. 오늘 저에게 정말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는데, 이렇게 모두에게 감사의 표시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쁩니다.(Thank you very much, ladies and gentlemen. You know how bad my voice sounds. Well, it feels just as bad. You know, this baseball game of ours comes up from the youth. That means the boys. And after you're a boy and grow up to play ball, then you come to the boys you see representing clubs today in your national pastime. The only real game in the world, I think, is baseball. As a rule, people think that if you give boys a football or a baseball or something like that, they naturally become athletes right away. But you can't do that in baseball. You got to start from way down, at the bottom, when the boys are six or seven years of age. You can't wait until they're 14 or 15. You got to let it grow up with you, if you're the boy. And if you try hard enough, you're bound to come out on top, just as these boys here have come to the top now. There have been so many lovely things said about me today that I'm glad to have had the opportunity to thank everybody.)"
ㅡ 1947년 4월 27일 양키 스타디움에서의 고별사 중.

8. 통산 1위 기록

  • 통산 장타율(.690)
  • 통산 OPS(1.164)
  • 시즌 총루타(1921, 457루타)
  • 통산 WAR(팬그래프 180.8, 레퍼런스 183.7)[26]
  • 시즌 WAR(1923, 팬그래프 15.0, 레퍼런스 14.1)
  • 통산 wOBA(.513)
  • 시즌 wOBA(1920, .598)
  • 통산 wRC+(197)

9. 예고 홈런(Called Shot)

파일:external/lh3.ggpht.com/157773822_b2ec05000a.jpg

일명 '예고 홈런(Called Shot)'이라는 퍼포먼스가 유명하다. 1932년 10월 1일,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월드 시리즈 3차전에서 4대 4로 동점인 상황에서, 상대 투수 찰리 루트를 상대로 홈런을 친다. 당시 상황은 투 스트라이크에서 배트로 센터 펜스를 가리킨 후 컵스 포수 가비 하트넷[27]에게 "홈런을 날리는 데는 공 하나면 충분하다"는 말을 한 후 149m 홈런을 쳤다고 한다.[28]

그러나 이것이 사실인지는 알 수 없으며, 당시 정황에 대해서는 다양한 설이 존재한다. 가장 신빙성 있는 말은, 경기 전에 그런 내용의 장담을 하긴 했지만, 실제로 배트로 센터 펜스를 가리키거나 한 적은 없었다는 것. 기자가 별 생각 없이 끼워 넣은 일화였다는 설이 대세다. 한편 루스의 뒤에서 타격을 준비 중이던 게릭은 보았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상대 선수가 루스를 약 올리는 말을 해서 홧김에, "네 머리를 날려버리겠다."라는 말과 함께 배트로 상대선수를 가리킨 것뿐인데, 우연히 타구가 그 선수 뒤쪽으로 날아가 홈런이 되었다는 설도 있다.

파일:external/www.thecalledshot.com/shapeimage_2.png
그러던 중 1970년에 발견된 한 필름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1932년 10월 1일 경기가 찍힌 유일한 필름으로, 아마추어 영화감독이었던 맷 밀러(Matt Miller)가 3루에서 촬영한 영상인데, 베이브 루스로 보이는 인물이 무언가를 가리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다만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듯이 펜스 뒤를 가리키거나 하지는 않았고, 손으로 무언가를 쿡쿡 찌르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기 때문에, 예고 홈런 장면이 아니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어찌 되었건 병상에 있던 어린 팬과의 만남 후 예고 홈런을 날렸다는 설은 만들어냈다는 의혹이 짙으며, 주변인들은 말이 많았지만, 정작 베이브 루스 본인이 남긴 말이 별로 없었기에 홈런왕의 신화성을 부각하는 장치로 쓰이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도 어린애들에게는 관대했던 만큼, 수십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야구계의 전설적인 일화다.

10. 기타등등

  • 베이브는 어릴 적에 자신이 힘든 소년기를 보낸 만큼 아이들을 많이 챙겼다고 한다. 선수가 된 이후에도, 그만둔 이후에도 종종 아이들을 찾아서 야구하는 법을 알려주거나 아이들을 돕는 재단을 만들기도 했다. 물론 자신이 자랐던 성모 마리아 직업학교도 예외는 아니었고.
  • 자신이 소년들에게 관심을 쏟은 만큼, 어린이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매우 높았다. 한창 방탕한 생활을 보내던 시절에, 시즌이 끝나고 집에서 파티를 열었는데 이때의 손님들 중 훗날 뉴욕 시 의원으로 당선되는 사람이 있었다. 분위기가 무르익은 무렵에 대뜸 그는, '자네(루스)는 길거리에서 흙투성이 얼굴을 한 아이들이 자네를 신으로 여긴다는 걸 아는가?' 라고 질문을 했다. 루스가 할 말을 잃자, '그런 자네가 이런 생활을 보내야 되겠는가!' 라고 꾸짖었고, 생활 습관을 고쳤다는 에피소드가 있다. 또한 루스가 세상을 떠났을 때, 유해가 운구된 양키 스타디움에는 7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홈런왕의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찾아왔다. 그런데 그 중 절반이 소년들이었다. 하여튼 아이들을 어지간히도 사랑했는지, 심지어 그의 무덤에조차 어린아이를 감싸고 있는 예수의 부조상이 루스 본인의 묘비보다 더 크게 새겨져 있다.
파일:external/s3-us-west-2.amazonaws.com/919_132640785092.jpg
  • 베이브 루스는 어린이용 위인전이 나올 정도로 유명한 인물인데, 그의 전기는 어린이용 위인전답게 불량한 삶을 살던 베이브가 정신을 차리고 매우 열심히 살아서 인품과 실력이 모두 훌륭한 위대한 야구선수가 되었다고 나와 있다. 하지만 실제 루스는 술을 지나치게 마신 데다가 식생활, 성생활 절제력이 그리 좋지 않고 훈련도 생각보다 열심히 하는 선수가 아니었다. 이 때문에 감독한테서 연습을 소홀히 한다고 질책을 받기도 했다.[29] 그야말로 축복받은 신체를 가졌던 야구천재인 셈.고생 안해본 위인 이네. 실제 한 대학에서 루스의 신체능력에 대해 조사했는데, 세분화된 거의 모든 항목에서 500명 중 1등인 수준이었다고 한다. 덤으로 인품은 이미 설명 완료
  • 양키 스타디움이 좌타자이던 그를 위해 우측 펜스도 짧게 지어주고, 우익수 쪽에 차양막도 쳐줬다. 하지만 원정 경기에서 우익수 쪽에 햇빛이 비치면, 좌익수였던 밥 뮤젤이랑 자리를 바꿔서 루스가 좌익수로 뛰었다.
  • 베이브 루스가 기록적인 홈런을 기록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선 다양한 추측이 있는데, 대표적으로 라이브볼 도입, 당시의 타격 기본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배터 박스 앞에서 무게중심을 최대한 앞으로 당기는 파워 스윙,[30] 놉(knob)을 감싸는 타격을 한 것 등이 지목되고 있다. 베이브 루스가 최초로 놉이 있는 배트를 사용했다는 소문이 퍼져 있는데, 배트의 놉은 검의 폼멜과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별다른 규칙이 없던 야구 초창기부터 다양한 형태로 존재했다. 하지만, 루스 시대에 지금과 같은 형태의 놉이 만들어졌고, 루스가 새끼손가락으로 이를 감싸는 그립을 최초로 사용한 것은 사실이다.
    이들 추측은 결과적인 분석이고 정설은 아니다. 애초에 베이브 루스가 홈런왕으로 명성을 떨치기 시작한 시점은 데드 볼 시기의 말기이고, 전술했듯 놉을 감싸는 그립을 사용한 타자는 루스가 처음이었다. 타이 콥의 타격 자세를 보면 알 수 있지만, 데드볼 시대의 타자들은 애초에 배트를 한참 올려 잡았고, 장타 따위는 노리지도 않았다. 라이브볼 시대여서 루스가 유명해졌느냐, 루스가 유명해져서 라이브볼 시대가 열렸느냐에 대한 논란도 아직 끊이지 않고 있다.
파일:external/36442f51a62b6e093f274dc090516c8397b66e590dc1f2ea3d593dbaad308499.jpg
  • 야구계의 전설이다 보니, 1992년, 그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베이브》가 제작되었다. 《러브 스토리》로 알려진 아서 힐러가 감독하고, 주연은 실제 베이브 루스와 닮은 뚱뚱한 외모로 유명한 배우 존 굿맨.[31] 다만 구글에서 'babe movie' 키워드로 검색하면 동명의 새끼 돼지가 나오는 영화가 더 많이 걸린다. 사실 베이브 루스의 전기 영화는 《The Babe》로 돼지 영화와는 제목이 다르다. 당연히 the를 넣어서 검색하면 제대로 된 검색 결과가 나온다. 하지만 1,200만 달러라는 저렴한 제작비로 만들어졌음에도, 전 세계 흥행 수익은 1,700만 달러를 겨우 넘겨 흥행은 실패했다. 반대로 《아기 돼지 베이브》는 3천만 달러로 만들어져 전 세계에서 2억 5,430만 달러 대박을 거둬들였다
  • 미국 ESPN에서 베이브 루스의 기록에 대한 흥미로운 분석 결과를 내놓았는데, 베이브 루스가 현역으로 뛴다면 13년 계약시 현재 환율로 계산하,면 10억 6천만 달러를 받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WAR 1당 600만 달러로 쳐서 계산했으며, 최근 다년 계약의 일반적인 현상인 연간 연봉 5% 상승 등을 고려해 산출했다. 이 계산법으로 치면, 메이저리그 통산 660홈런을 친 윌리 메이스는 13년 총 9억 3천 100만 달러, 배리 본즈는 13년 총 9억 1천 600만 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고 한다. 구단주: 뭐? 1조원도 넘어? 어떻게 하라고? 야구장 기둥 뽑아?
파일:f0rbiL8.gif파일:Xno6is4.gif
뒤뚱뒤뚱 쫄래쫄래 월터 존슨과의 맞대결
  • 안타를 치고 1루를 향해 뒤뚱뒤뚱 걷는 모습이 비둘기와 비슷하다고 해서 '비둘기 걸음' 이라고 불렸다.
  • 거구의 뚱뚱한 몸으로 달리기가 많이 느렸음에도 불구하고, 상대 투수를 자극하기 위한 도루 시도를 많이 해서 통산 123도루를 달성했다. 그러나 도루사가 117개로, 50%가 겨우 넘는, 51.3%라는 낮은 도루 성공률이다. 참고로 도루 성공률은 대부분의 전문가가 최소 65~80%는 해야 의미가 있다고 말한다. 가장 낮은 기준으로 말하는 경우도 63~64%다. 그 이하는 도루 시도를 안 하는 게 더 낫다고 본다. 1923년에는 아메리칸 리그 도루 실패 2위를 한 적도 있다. 무릎 나갈라 참고로 1926 월드 시리즈 7차전에서는 끝내기 도루 실패를 당하기도 하였다. 1926년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첫 월드 시리즈 우승이다. 월드 시리즈 엘리미네이션 게임, 그것도 7차전 파이널 아웃 카운트 상황에서 도루를 시도한 강심장은 그가 유일하다.
  • 이 글 내내 루스가 뚱뚱하다고 쓰여 있고, 또 잘 알려진 루스의 인상 자체도 뚱뚱한 모습이라 오해하기 쉬운데, 루스는 그다지 뚱뚱하지 않았다. 188cm의 큰 키에 215파운드(100kg이 조금 안 되는) 몸무게를 유지했으며, 심지어 투수 시절 커리어 초반에는 180파운드(81kg)였다. 양키스로 이적하던 해의 몸무게가 100kg이었고, 자기관리를 망치면서 본격적으로 뚱뚱해지는 1925년 이전까지 이 몸무게를 유지했다. 뚱뚱하지 않았던 시절의 루스는 주력도 메이저리그 평균 이상이었고, 때문에 수비 범위도 넓은 외야수였다. 루스는 뛰어난 투수 출신이었기 때문에 어깨도 좋아서 좋은 수비수였다. 하지만 루스의 가장 큰 문제는 자기관리였는데, 비시즌 기간에 운동을 거의 하지 않았고 식욕도 어마어마했기 때문에, 비시즌 기간에는 250파운드(약 110kg)까지도 불어났고, 커리어 후반에는 시즌 중에도 저 정도 몸무게를 유지했기 때문에, 우리가 아는 배불뚝이 루스가 만들어졌다.
  • 상상을 초월하는 여성편력을 자랑했다. 독특하게 그 어떤 천하의 바람둥이라도 자기가 선호하는 타입이 있기 마련인데, 그는 그 어떤 여자도 가리지 않았다고 한다(…). 키큰 여자, 작은 여자, 뚱뚱한 여자, 마른 여자, 아주 예쁜 여자, 아주 못생긴 여자, 등등(…)[32] 그 어떤 여자라도 마다하지 않고 잠자리를 가졌고, 오직 여자라는 사실 하나에 흥미를 보였다고 한다.
  • eqa 등 시대를 고려해서 절대적 기량을 계산하는 스탯들이 존재하는데, 이걸 통해서 베이브 루스를 그 모양 그대로 현대 야구에 던져 놓아도 주전 외야수로 활약할 수 있을 정도의 성적은 나온다. 70년의 세월이 흐르고, 선수 관리와 영양관리, 훈련법, 투수 이론과 변화구의 개발과 구속의 증가, 타격이론과 코칭이론 등의 발전이 있었음에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성적이 나온다는 이야기다. 상대적 시대보정을 하면 단순한 1위다. 클래식 스탯이건, 세이버스탯이건 무슨 기준을 가져다 들이밀어도 베이브 루스 보다 위에 위치하는 선수가 없다. 그 뒤를 잇는 것이 테드 윌리엄스루 게릭, #배리 본즈, 로저스 혼스비 정도.

11. 통산 성적

11.1. 투수 성적

역대기록
년도 소속팀 경기수 승률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이닝 WHIP
1914 BOS 4 2 1 0 0 .667 3.91 21 7 3 23 1.22
1915 32 18 8 0 0 .692 2.44 166 91 112 217⅔ 1.15
1916 44 23 12 1 0 .657 1.75 230 126 170 323⅔ 1.08
1917 41 24 13 2 0 .649 2.01 244 119 170 326⅓ 1.08
1918 20 13 7 0 0 .650 2.22 125 51 40 166⅓ 1.05
1919 17 9 5 1 0 .643 2.97 148 60 30 133⅓ 1.55
종합 6시즌 158 89 46 4 0 .659 2.19 934 454 483 1190⅓ 1.14
년도 소속팀 경기수 승률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이닝 WHIP
1920 NYY 1 1 0 0 0 1.000 4.50 3 2 0 4 1.25
1921 2 2 0 0 0 1.000 9.00 14 9 2 9 2.56
1930 1 1 0 0 0 1.000 3.00 11 2 3 9 1.44
1933 1 1 0 0 0 1.000 5.00 12 3 0 9 1.67
종합 4시즌 5 5 0 0 0 1.000 5.52 40 16 5 31 1.81
통산 10시즌 163 94 46 4 0 .671 2.28 974 470 492 1221⅓ 1.22
"투수로서도 훌륭했다"가 아니라 그냥 초일류 투수
6승만 더 기록했으면 세계 유일무이 100승 100홈런

루스가 투수로 커리어를 시작한 계기로 알려진 일화다: 그의 직업학교 시절, 같은 학교 출신 아이가 투수로 출장해 학살에 가까운 수준(…)으로 털리던 날이었다. 그걸 보며 연신 킬킬대던 어린 베이브를 본 머사이어스 신부가[33] "그렇게 웃기면 네가 한번 해보시지?"라고 일침을 줬는데, 그렇게 올라간 마운드에서 매우 훌륭한 투구를 했다고 한다.[34]

11.2. 타자 기록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14 BOS 5 10 2 1 0 0 1 0 0 0 4 .200 .200 .300 .500 0.0
1915 42 103 29 10 1 4 16 20 0 9 23 .315 .376 .576 .952 1.4
1916 67 152 37 5 3 3 18 16 0 10 23 .272 .322 .419 .741 0.9
1917 52 142 40 6 3 2 14 14 0 12 18 .325 .385 .472 .857 1.5
1918 95 382 95 26 11 11 50 61 6 58 58 .300 .411 .555 .966 5.2
1919 130 543 139 34 12 29 103 113 7 101 58 .322 .456 .657 1.114 9.4
보스턴 통산
(6시즌)
391 1332 342 82 30 49 202 224 13 190 184 .308 .413 .568 .981 18.4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20 NYY 142 616 172 36 9 54 158 135 14 150 80 .376 .532 .847 1.379 13.3
1921 152 693 204 44 16 59 177 135 17 145 81 .378 .512 .846 1.359 13.9
1922 110 496 128 24 8 35 94 96 2 84 80 .315 .434 .672 1.106 6.5
1923 152 697 205 45 13 41 151 130 17 170 93 .393 .545 .764 1.309 15.0
1924 151 691 200 39 7 46 143 124 9 142 81 .378 .513 .739 1.252 12.5
1925 98 426 104 12 2 25 61 67 2 59 68 .290 .393 .543 .936 3.6
1926 152 652 184 30 5 47 139 153 22 144 76 .372 .516 .737 1.253 12.0
1927 151 691 192 29 8 60 158 165 7 137 89 .356 .486 .772 1.258 13.0
1928 154 684 173 29 8 54 163 146 4 137 87 .323 .463 .709 1.172 10.6
1929 135 587 172 26 6 46 121 154 5 72 60 .345 .430 .697 1.128 7.8
1930 145 676 186 28 9 49 150 153 10 136 61 .359 .493 .732 1.225 10.5
1931 145 663 199 31 3 46 149 162 5 128 51 .373 .495 .700 1.195 10.7
1932 133 589 156 13 5 41 120 137 5 130 62 .341 .489 .661 1.150 8.7
1933 137 576 138 21 3 34 97 104 4 114 90 .301 .442 .582 1.023 6.7
1934 125 472 105 17 4 22 78 84 1 104 63 .288 .448 .537 .985 5.2
양키스 통산
(15시즌)
2084 9199 2518 424 106 659 1959 1978 110 1852 1122 .349 .484 .711 1.195 149.9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35 BSN 28 92 13 0 0 6 13 12 0 20 24 .181 .359 .431 .789 0.2
MLB 통산
(22시즌)
2503 10623 2873 506 136 714 2174 2214 123 2062 1330 .342 .474 .690 1.164 168.4

파란색은 팀 내 역대 1위. 빨강색은 MLB 역대 1위.
참고로 투수 WAR는 제외한 스탯이다(…)[35].괴물
[1] 1930년을 제외하면 전부 메이저리그 통합 홈런왕을 차지했다. 참고로 1930년 통합 홈런왕은 역대 단일 시즌 최다 타점인 191타점을 동시에 기록했던 내셔널리그의 핵 윌슨.[2] 일각에서는 1920년부터 도입된 라이브볼 때문에 루스가 아니더라도 홈런의 시대가 왔을 것이라 주장하지만, 그들도 루스가 그 시작을 훨씬 앞당겼다는 것만은 부정하지 않는다. 그리고 이미 데드볼 시대 말기인 1919년에 29홈런을 쳤는데, 그 전까지 다른 선수들은 기껏해야 두 자릿수 홈런을 겨우 쳐내는 수준이었다.[3] 물론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야구 선수를 진지하게 꼽으라고 하면, 아무래도 전 구단 결번에 빛나는 재키 로빈슨에겐 밀린다. 다만 로빈슨은 위대한 야구선수란 측면 외에 흑인 인권운동의 상징이란 점에서 위대한 인물이란 게 크기 때문에 순수하게 "야구선수로서의 위대함"만 따지면 루스에 비할 바가 아니다. 로빈슨 역시 메이저리그에 늦게 데뷔했음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성적을 기록한 위대한 야구선수지만, 순수하게 야구선수로서의 기록과 영향력만으로 한정해서 보면 루스에 비할 선수는 존재하지 않는다. 약을 안 했다는 가정 하에 타자로서의 실력만으로는 루스에 비견됐을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 최전성기 본즈도 마찬가지다. 루스는 홈런 갯수가 다른 선수들이 아니라 다른 왠만한 구단들보다 홈런수가 많았던 선수이며, 그의 존재만으로 메이저리그의 수익 변화에 일조할 수 있었던 인물이다.[4] The 50 Greatest Players in Boston Red Sox History (By Robert W. Cohen). 118페이지[5] 루스가 태어난 집은 현재 박물관으로 보존되어 있다. 볼티모어 오리올스 구장인 캠든 야드 구장에서 3블럭 떨어진 곳에 있어서, 볼티모어 야구 경기 보러갈 때 일찍 가서 방문하기 좋다.[6] 사는 동네부터가 빈민가이며 부모의 술집에 오는 손님들이 주로 하류층 사람들이라서 걸핏하면 술주정과 싸움을 일삼아 경찰이 자주 출동하곤 했다. 게다가 가정 역시 빈곤하며 부모님은 일한다고 자식들에게 무관심했고 형제들도 루스와 여동생을 제외하곤 전부 어린 시절에 요절했다.[7] 한국 천주교에서 쓰는 표기법대로라면 '마티아'[8] 현 메이저 리그 구단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는 관계없다.[9] 과대평가된 좌완 1위로는 샌디 코팩스 선정. 참고로 이 기자는 과소평가된 우완 투수로 밥 펠러, 과대평가된 우완 투수로는 놀란 라이언을 선정하였다.[10] 이 기록은 1961년 로저 매리스가 61홈런을 치며 경신, 또한 이 당시에는 그라운드에 떨어져도 튕겨 담장 밖으로 넘어가면 홈런으로 인정되었지만, 루스의 홈런 중 바운드 홈런은 없었다. 오히려 당시엔 끝내기 홈런을 안타로 처리했는데, 이 때문에 홈런 1개를 손해 봤다.[11] 홈런왕 루스의 위대함 때문에 루 게릭의 괴물같은 기록이 묻히는 경향도 있는데, 루 게릭은 당시 무려 47개를 때려내면서 3위 기록(30개)보다 아득히 많은 갯수의 홈런을 쳐냈다. 더 무서운 것은 양키스엔 공동 8위로 18개를 쳐낸 토니 라제리까지 있었으며, 1,2위인 루스와 게릭이 쳐낸 홈런만 하더라도 107개로 리그 2위인 뉴욕 자이언츠와 2개밖에 차이 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양키스가 쳐낸 홈런은 그 자이언츠조차 압살하는 158개로, 자이언츠의 거의 1.5배에 가깝다. 괜히 창작물 등지에서 "27년 양키스"가 전설의 강팀으로 통하는게 아니다. 여담이지만 당시 홈런 총갯수인 922의 거의 3할에 가까운(정확히는 28.9%) 홈런 갯수가 양키스와 자이언츠 경기에서 나왔으니 뉴욕 팬들은 야구 볼 맛이 났을 듯.[12] 이 원투펀치가 얼마나 무시무시했냐면, 루스는 제외하면 당시 게릭이 기록한 47개보다 많은 홈런을 기록한 타자는 1930년이 되어서야 나왔다. 즉, 1920년대 최고의 타격 퍼포먼스를 보여준 타자 1, 2위가[36] 한 시즌에 나온 괴물같은 해였던 것이다.[13] 20년대 후반을 빛낸 강타자였지만, 자기 관리 실패로 인해 일찍 은퇴한 비운의 타자로, 1930년 시즌에, 80년 넘게 깨지지 않고 있는 역대 단일 시즌 최다 타점 기록인 191타점을 기록했다.[14] "Sixty! Let's see some son of a bitch try to top that one."[15] 죽기전에 후두암으로 고통받았는데 왼쪽 눈과 목이 심한 통증에 시달린데다 제대로 먹지도 못했으며 체중도 급격하게 감소했고 걷기가 힘들어 지팡이를 짚어야할 정도가 되었다.[16] 투수 34[17] 사실 테드의 위 발언에서 루스가 언급된 이유는, '아무리 대단한 타자도 홈런이 삼진보다 많을 수는 없으니까 삼진을 두려워해서 지레 쫄지 말아라'는 맥락의 이야기를 하면서 '대단한 타자'의 예시로 베이브 루스를 꼽은 것 뿐이다. 꼭 베이브 루스가 아니더라도 홈런 좀 쳤다 하는 타자면 아무나 집어넣어도 의미는 다 통한다. 문제는 위에서도 언급되었다시피 베이브 루스 본인이 '스트라이크를 당할수록 나는 홈런에 가까워진다'는 발언을 한 적이 있어서(...) '베이브 루스 본인이 저런 말을 한 적이 있고, 그의 현역시절을 직접 봤던 후배인 테드 윌리엄스도 삼진을 두려워하지 말라면서 베이브 루스를 예로 든 걸 보면 베이브 루스가 삼진을 많이 당하긴 했구나'하고 오해하기 딱 좋다는 것.[18] 별표는 매리스 사후인 1994년에야 당시 커미셔너 페이 빈센트가 떼어 주었다.[19] 후술되겠지만 은퇴뒤에는 둘이 자주 골프를 치러 갈 정도로 친해졌다[20] 당대 최고의 슈퍼스타였던 루스의 연봉은 매년 폭등했는데, 그것은 자연스럽게 메이저리그 선수 전체의 연봉 상승을 불러왔었다.[21] 출처: 《My Life In Baseball: The True Record》(1961), 214페이지. 타이 콥 & 알 스텀프 공동 저서.[22] 데드볼시기에 베이브 루스보다도 더 많은 인기와 위상을 가지고 있던 타이 콥은 루스에게 선배면서 대스타였지만, 신인시절 투수에서 타자로 전환하며 혜성처럼 빛나던 후배인 루스를 '반검둥이'라고 놀리며 모욕하는 농담을 하는 등 많이 견제했었고, 덩치에 비해 많이 예민했던 베이브 루스는 마음의 상처를 입어 타이 콥을 미워했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렇다고 100년 내내 깨지지 않는 역대 최고의 통산타율을 가진 타이 콥의 타격에 대해선 당연히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가네다 마사이치오치아이 히로미츠당연히 인정하듯이. 물론 둘의 안좋은 사이는 현역시절 한정이고 은퇴 뒤에 둘은 자주 만나서 골프치고 밤늦게까지 같이 술을 마시는 등 매우 친하게 지냈다. 출처: https://www.si.com/mlb/2015/05/08/book-excerpt-ty-cobb-babe-ruth-detroit-tigers-charles-leerhsen 구글에 ty cobb babe ruth 를 검색하면 둘이 놀러다니는 사진이 꽤 많다.[23] 여담으로 1961년, 타이 콥이 죽기 전에 쓴 자서전 《야구에서의 나의 생애: 진정한 기록(My life in Baseball: The True Record)》에서 16장 "베이브와 나"에서 "솔직히 난 그가 -과학적인 경기에서부터 그의 강력한 강타의 확장까지- 야구를 어떻게 변화시켰는지 평가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는 내가 아는 사람들 중 가장 (야구를) 타고났으며 진실한 사람이었다. 살면서 그렇게 인생을 사랑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많은 아이들을 분발시킨 사람도 없었다. 나는 그의 놀라운 능력에 존경을 표한다. 언젠가 그를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라며 경의를 표했다.[24] 실제로 베이브 루스는 앞서 본 대로 슬럼프가 잦았는데, 이를 가속시킨 사람들이 바로 기자들이었다. 베이브가 한 번 실수하면 "그렇습니다, 양키스는 망했습니다."라는 식으로 깎아내리기에 바빴던 것. 이 때문에 베이브는 한 스포츠 기자를 죽이려 들기도 했는데,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었을지도….[25] 후두암으로 사망하기 불과 열 몇 달 전이었던 이 시기, 그는 이미 목소리를 잃어 인공후두를 사용하고 있었다.[26] 팬그래프 기준 타자WAR 168.4 투수WAR 12.4 /// 레퍼런스 기준 타자WAR 163.1 투수WAR 20.6[27] 1938년 시즌 마지막 경기에 친 끝내기 홈런인 '황혼의 홈런'으로 유명하다.[28] 이때 홈런을 맞은 투수는 다음날 선발로 나와 루스를 빈볼로 맞혔다고 한다.[29] 웅진닷컴에서 만든 베이브 루스 만화 위인전은 고증이 잘 되어 있다.[30] 브라이스 하퍼 문서의 타격 영상을 보면 알 수 있다.[31] 만화 《플린스톤 가족》을 영화화한 작품에서도 주연을 맡아, 연기력뿐만 아니라 외모도 만화 속 주인공 인물과 닮았다는 평가를 받았다.[32] http://www.todayifoundout.com/index.php/2013/12/babe-ruth-ladies-man/[33] 루스의 선생[34] http://www.neatorama.com/2015/02/26/12-Facts-You-Might-Not-Know-About-Babe-Ruth/[35] 투수 WAR을 합산할시 fWAR 180.8, bWAR 182.5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