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0 16:27:42

모건 프리먼


모건 프리먼의 주요 수상 및 헌액 이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1952년1953년1954년1955년1956년
세실 B. 드밀 월트 디즈니 대릴 F. 재넉 진 허숄트 잭 L. 워너
1957년1958년1959년1960년1961년
머빈 르로이 버디 아들러 모리스 슈발리에 빙 크로스비 프레드 아스테어
1962년1963년1964년1965년1966년
주디 갈란드 밥 호프 조셉 E. 레빈 제임스 스튜어트 존 웨인
1967년1968년1969년1970년1971년
찰턴 헤스턴 커크 더글러스 그레고리 펙 조앤 크로퍼드 프랭크 시나트라
1972년1973년1974년1975년1977년
앨프리드 히치콕 새뮤얼 골드윈 베티 데이비스 핼 B. 월리스 월터 미리쉬
1978년1979년1980년1981년1982년
레드 스켈톤 루실 볼 헨리 폰다 진 켈리 시드니 포이티어
1983년1984년1985년1986년1987년
로런스 올리비에 폴 뉴먼 엘리자베스 테일러 바버라 스탠윅 앤서니 퀸
1988년1989년1990년1991년1992년
클린트 이스트우드 도리스 데이 오드리 헵번 잭 레먼 로버트 미첨
1993년1994년1995년1996년1997년
로렌 바콜 로버트 레드포드 소피아 로렌 숀 코너리 더스틴 호프먼
1998년1999년2000년2001년2002년
셜리 맥클레인 잭 니콜슨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알 파치노 해리슨 포드
2003년2004년2005년2006년2007년
진 해크먼 마이클 더글러스 로빈 윌리엄스 안소니 홉킨스 워렌 비티
2009년2010년2011년2012년2013년
스티븐 스필버그 마틴 스콜세지 로버트 드 니로 모건 프리먼 조디 포스터
2014년2015년2016년2017년2018년
우디 앨런 조지 클루니 덴젤 워싱턴 메릴 스트립 오프라 윈프리
2019년
제프 브리지스
}}}}}} ||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1962년1964년1965년1966년1967년
에디 캔터 스탠 로럴 밥 호프 바버라 스탠윅 윌리엄 가건
1968년1969년1970년1971년1972년
제임스 스튜어트 에드워드 G. 로빈슨 그레고리 펙 찰턴 헤스턴 프랭크 시나트라
1973년1974년1975년1976년1977년
마샤 레이 월터 피전 로절린드 러셀 펄 베일리 제임스 캐그니
1978년1979년1980년1982년1983년
에드가 버겐 캐서린 헵번 레온 아메스 대니 케이 랄프 벨라미
1985년1986년1987년1988년
폴 뉴먼 조앤 우드워드 나네트 페브레이 레드 스켈톤 진 켈리
1989년1990년1991년1992년1993년
잭 레먼 브록 피터스 버트 랭커스터 오드리 헵번 리카르도 몬탈반
1994년1995년1996년1997년1998년
조지 번즈 로버트 레드포드 앤절라 랜즈베리 엘리자베스 테일러 커크 더글러스
1999년2000년2001년2002년
시드니 포이티어 오시 데이비스 루비 디 에드워드 애스너 클린트 이스트우드
2003년2004년2005년2006년2007년
칼 말덴 제임스 가너 셜리 템플 줄리 앤드루스 찰스 더닝
2008년2009년2010년2011년2012년
제임스 얼 존스 베티 화이트 어니스트 보그나인 메리 타일러 무어 딕 반 다이크
2013년2014년2015년2016년2017년
리타 모레노 데비 레이놀즈 캐롤 버넷 릴리 톰린 모건 프리먼
2018년
앨런 알다
}}}}}} ||

파일:Kennedy Center honors.jpg
케네디 센터 공로상 수상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20세기 수상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1978년매리언 앤더슨, 프레드 아스테어, 조지 발란신, 아르투르 루빈스타인, 리처드 로저스
1979년에런 코플런드, 엘라 피츠제럴드, 헨리 폰다, 마사 그레이엄, 테네시 윌리엄스
1980년레너드 번스타인, 제임스 캐그니, 애그니스 데밀, 린 폰탠, 리언타인 프라이스
1981년카운트 베이시, 케리 그랜트, 제롬 로빈스, 헬렌 헤이스, 루돌프 세르킨
1982년조지 애벗, 릴리안 기쉬, 베니 굿맨, 진 켈리, 유진 오르만디
1983년캐서린 던햄, 엘리아 카잔, 프랭크 시나트라, 제임스 스튜어트, 버질 톰슨
1984년레나 혼, 대니 케이, 잔카를로 메노티, 아서 밀러, 아이작 스턴
1985년머스 커닝햄, 밥 호프, 아이린 던, 앨런 제이 러너, 프레더릭 로, 베벌리 실즈
1986년루실 볼, 레이 찰스, 제시카 텐디, 흄 크로닌, 예후디 메뉴힌, 앤서니 튜더
1987년페리 코모, 새미 데이비스 주니어, 베티 데이비스, 네이선 밀스타인, 알윈 니콜라이
1988년앨빈 에일리, 조지 번스, 마이어나 로이, 알렉산더 슈나이더, 로저 L. 스티븐스
1989년해리 벨라폰테, 클로데트 콜베르, 알렉산드라 다닐로바, 메리 마틴, 윌리엄 슈만
1990년디지 길레스피, 캐서린 헵번, 라이즈 스티븐스, 줄리 스턴, 빌리 와일더
1991년베티 콤덴, 로이 아커프, 아돌프 그린, 헤럴드 니콜라스, 로버트 쇼, 그레고리 펙
1992년라이어널 햄프턴, 폴 뉴먼, 조앤 우드워드, 진저 로저스, 므스티슬라프 로스트로포비치, 폴 타일러
1993년조니 카슨, 아서 미첼, 조지 숄티, 스티븐 손드하임, 매리언 윌리엄스
1994년커크 더글러스, 아레사 프랭클린, 모튼 굴드, 해럴드 프린스, 피트 시거
1995년자크 당부아즈, 메릴린 혼, 비비 킹, 시드니 포이티어, 닐 사이먼
1996년에드워드 올비, 베니 카터, 조니 캐쉬, 잭 레먼, 마리아 톨치프
1997년로렌 바콜, 밥 딜런, 찰턴 헤스턴, 제시 노먼, 에드워드 빌렐라
1998년빌 코스비, 프레드 엡, 존 칸더, 윌리 닐슨, 앙드레 프레빈, 셜리 템플
1999년빅터 보르게, 숀 코너리, 주디스 재스민, 제이슨 로바즈, 스티비 원더
2000년미하일 바리시니코프, 척 베리, 플라시도 도밍고, 클린트 이스트우드, 앤절라 랜즈베리 }}}}}}
21세기 수상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2001년줄리 앤드루스, 밴 클라이번, 퀸시 존스, 잭 니콜슨, 루치아노 파바로티
2002년제임스 얼 존스, 제임스 리바인, 치타 리베라, 폴 사이먼, 엘리자베스 테일러
2003년제임스 브라운, 캐럴 버넷, 마이크 니콜스, 로레타 린, 이작 펄만
2004년워렌 비티, 오시 데이비스 & 루비 리, 엘튼 존, 조앤 서덜랜드, 존 윌리엄스
2005년토니 베넷, 수잔 파렐, 줄리 해리스, 로버트 레드포드, 티나 터너
2006년주빈 메타, 돌리 파튼, 스모키 로빈슨, 스티븐 스필버그, 앤드루 로이드 웨버
2007년레온 플라이셔, 스티브 마틴, 다이애나 로스, 마틴 스콜세지, 브라이언 윌슨
2008년모건 프리먼, 조지 존스,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트와일라 사프, 더 후
2009년멜 브룩스, 데이브 브루벡, 그레이스 범브리, 로버트 드 니로, 브루스 스프링스틴
2010년멀 해거드, 제리 허먼, 빌 존스, 폴 매카트니, 오프라 윈프리
2011년바바라 쿡, 닐 다이아몬드, 요요마, 소니 롤린스, 메릴 스트립
2012년버디 가이, 더스틴 호프먼, 레드 제플린, 나탈리아 마라코바
2013년마티나 아로요, 허비 행콕, 빌리 조엘, 셜리 매클레인, 카를로스 산타나
2014년알 그린, 톰 행크스, 퍼트리샤 맥브라이드, 스팅, 릴리 톰린
2015년캐롤 킹, 조지 루카스, 리타 모레노, 오자와 세이지, 시실리 타이슨
2016년마르타 아르헤리치, 이글스, 알 파치노, 마비스 스태플스, 제임스 테일러
2017년카르멘 드 라발라데, 노만 레어, 글로리아 에스테판, LL 쿨 J, 라이오넬 리치
2018년셰어, 필립 글래스, 리바 매킨타이어, 웨인 쇼터, 해밀턴 팀 (린 마누엘 미란다, 토마스 카일, 알렉스 라카뫄르, 앤디 블렝큰불러) }}}}}}
}}}}}} ||

역대 아카데미 시상식
파일:external/blogs-images.forbes.com/Oscar_icon.png
남우조연상
제76회
(2004년)
제77회
(2005년)
제78회
(2006년)
팀 로빈스
(미스틱 리버)
모건 프리먼
(밀리언 달러 베이비)
조지 클루니
(시리아나)

역대 골든 글로브 시상식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Golden_Globe_Trophy.jpg
남우주연상 - 뮤지컬 및 코미디
제46회
(1989년)
제47회
(1990년)
제48회
(1991년)
톰 행크스
()
모건 프리먼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제라르 드빠르디유
(그린 카드)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자
파일:할리우드 명예의 거리.png
이름모건 프리먼
MORGAN FREEMAN
분야영화
입성날짜2003년 3월 18일
위치7021 Hollywood Blvd.
}}}||
파일:모건 프리먼.jpg
이름모건 프리먼 (Morgan Freeman)
국적미국 파일:미국 국기.png
출생1937년 6월 1일 / 테네시 주 멤피스
신장188cm
자녀2남 2녀
직업배우
활동1964년현재

1. 소개2. 사건 사고
2.1. 의붓 손녀와의 혼인 루머2.2. 사망 루머2.3. 손녀딸 사망2.4. 미투 폭로
3. 주요 출연작

1. 소개

미국의 국민 배우. 잘 나가는 흑인 배우는 많지만 모건 프리먼 옹처럼 오래동안 나오시면서 그 이미지를 확실히 하고 있는 배우는 인종을 가리지 않고 드물다.

4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뮤지컬코미디 부분 남우주연상 수상(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77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 수상(밀리언 달러 베이비).

1955년에 대학교에 들어가려다 진로를 바꿔 미 공군에 입대, 1959년까지 복무한 후 영화계에 입문하였다. 연기 자체는 10살 무렵부터 시작하였고 10대 시절 주에서 주최하는 연극 대회에서 우승한 이력이 있었다. 데뷔작은 1964년작 '전당포'이다.

배우 이미지가 '다정다감하면서도 진중한, 웃음을 잃지 않는 멋을 가진 인물'로 고정되어 있다. 이렇게 배우 이미지가 고정되어 있으면 배우 생명력에 치명적이지만 프리먼은 이웃 같은 친근함과 교사 같은 엄격함을 넓은 영역에서 포괄하면서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거의 유일하게 이런 이미지가 아닌 것은 80년대판 환상특급에 나온 이미지, 여기서 악마와 영혼을 걸고 카드놀이를 하는 양아치 멤버 중 하나가 프리먼이다.

일례로 <원티드(영화)>, <세븐>, <브루스 올마이티>, 세 작품은 다 다른 장르이며 배역의 캐릭터 또한 완전히 다르지만, 모건 프리먼의 이미지는 거의 동일하면서도 다른 맛이 난다. '같은 이미지를 가지고 넓은 연기폭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프리먼의 최대 장점. 하지만 이런 이미지이기 때문에 혼자서 극을 이끌어 나가는 힘은 상대적으로 약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공동 주연이나 조연으로 출연해서 멘토의 입장에 선다.

그러나 프리먼 같은 이미지를 가진 배우가 거의 없다시피 하기 때문에 이런 멘토 격 인물에 배우는 흑인, 백인을 다 따져도 프리먼 이외에는 찾기 힘들다. 아니 '모건 프리먼 이외에는 없다'고 해도 좋을 정도. 특히 남아공의 대정치가 넬슨 만델라의 경우, "모건 프리먼 외에는 그 누구도 만델라를 연기할 수 없다."고 여겨지고 있다. 실제로 인빅투스에서 프리먼이 연기한 만델라는 너무도 완벽해서, 프리먼의 비서조차 프리먼을 만델라로 착각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만델라의 사망 때 많은 사람들이 모건 프리먼의 사진을 띄우며 추도했을 정도. 오죽 시달렸으면 프리먼은 트위터에서 '만델라랑 헷갈리지 마'라며 짜증을 보인적도 있다.

파일:external/images-cdn.9gag.com/awrq5G4_700b_v1.jpg
그런데 만델라와 실제로 만난 적도 있다. 오른쪽이 만델라 대통령. 그 외에도 코피 아난과 거의 도플갱어 수준으로 비슷하게 생겼다.

어떻게 보면 윌 스미스와 함께 고정된 흑인 배우의 전형적인 모습에서 벗어난 매우 드문 경우이다. 이 정도로 프리먼의 입지와 이미지는 매우 탄탄하다. 사적으로도 큰 스캔들이 안 일어나서 공적 이미지와 사적 이미지가 동일시되었기에 인기가 적지 않았다. 영화 <딥 임팩트>에서 미국 대통령[1]으로 나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런 점 때문. 더 나아가 브루스 올마이티에선 아예 초전지전능한 존재로 나올 정도였으니….[2][3]

2013년 들어서 연기력의 폭을 넓히는 시도를 하고 있다. 영화 오블리비언(영화)에서의 페이크 악역 역할을 맡았고, 나우유씨미에서는 지적허영에 가득 차서 자만심이 하늘을 찌르는 찌질한 캐릭터를 연기하셨다![2편]흑인에게 극히 드문 악역이라는 점도 중요.[5][6]

프리먼만의 중후하면서도 차분한 목소리로도 유명해서 가만히 앉아서 아무거나 읽기만 해도 사람들이 그냥 좋아한다.고 TV 애니메이션 패밀리 가이에서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고, 100% 뻥도 그럴듯 하게 들리게 만드는 마력을 지녔다고. 또한 어떤 글이든 프리먼의 사진을 옆에 두면 프리먼의 목소리로 들린다는 드립도 많다. 실제로 쇼생크 탈출에서 극 전반에 깔리는 프리먼의 내레이션은 영화 역사상 최고의 내레이션 중 하나로 꼽힌다.

공중파에서 외화를 내보낼 때 대개 성우 김병관이 목소리를 맡는다.[7] 그밖에도 브루스 올마이티에선 김기현이 목소리를 맡은 바 있다. 그런데, 김병관이 2017년 7월 28일 작고해서 김기현이 그전담를 이어 받을수있는 상황이 되었다.

사우스 파크 애니메이션에 등장[8]해서 해설 역할을 하기도 했다. 설정에 따르면 그의 힘의 원천은 주근깨. 게임에도 출현한다. 진리의 막대에서는 최종 보스전에서 잠깐 해설을 위해 등장하는 캐릭터이지만, 후속작인 프랙처드 벗 홀에서는 사우스 파크에서 타코 가게를 운영하면서 플레이어의 방귀 스승으로 등장한다. 플레이어가 원할 경우 직접 대결도 가능하다. 단, 난이도는 게임 전체를 통틀어 가장 어려우니 주의.

일본의 코미디언 겸 프로레슬러 하드 게이가 본인의 게이기믹을 부정하는 척 하면서 "전 모건 프리먼이 제 취향이라니까요"라고 밀기도 했다.[9]

2. 사건 사고

2.1. 의붓 손녀와의 혼인 루머

2009년 의붓 손녀 에디나 하인즈와 혼인하기로 하기로 했다는 찌라시 기사가 한때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던 적이 있는데, 3년 후인 2012년 4월에 공식적으로 프리먼이 손녀와의 이야기는 조작된 루머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처음에는 일부 타블로이드 지에서 언급된 루머라 제대로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여겼지만, 시간이 지나며 메이저 언론사에서까지 언급이 되자 결국 직접 진화에 나선 것이라고 한다. 10대와의 성관계 루머 역시 진실이 아니라고. 손녀 역시 무책임한 기사로 인하여 자신과 가족들이 상처입었다고 언급했다. 차후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는 모르는 일이나 프리먼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할리우드에서 무책임한 찌라시 언론에 대하여 어떤 철퇴를 가할지는 뻔한 일. 법정 대응이 기대되는 사건이다. 언론의 책임성과 언론에 대한 신뢰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볼 때이기도 하다.

2015년 8월 16일, 에디나 하인즈가 맨하탄에서 피살되었는데 자세한 내용은 아래 후술.

2.2. 사망 루머

2012년 9월엔 일부 찌라시가 프리먼이 사망했다는 루머를 보도했고 이에 분노한 프리먼이 해당 찌라시들을 고소했다고 한다. 이 정도 되면 찌라시들과 무슨 원수라도 졌나 궁금해진다

여기서 그치지않고, 넬슨 만델라의 부고 소식이 떴을 때, 트위터의 많은 사람들이 넬슨 만델라 추모에 그의 사진을 써서 졸지에 고인으로 만들었다. 실제로 영화 "인빅터스"에서 연기를 했지만
파일:external/cdn.ebaumsworld.com/83722414.jpg
참다못한 프리먼이 트위터에 나 안 죽었어. 들아신의 위엄라고 분노의 트윗을 남겼다고 알려졌으나 # 저 글을 남긴 트위터 계정은 사칭 계정이다.#[10]

2.3. 손녀딸 사망

2015년 5월 16일 첫부인 쟈넷 아델 브라드샤의 손녀(프리먼에게는 의붓손녀) 에디나 하인즈(33)가 뉴욕 맨해튼에서 칼에 찔린 시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하인즈가 가슴에 여러 차례의 찔린 상처를 입은 채 도로에 누워있었다고 발표했다. 사고 현장은 웨스터162번가에 있는 하인즈의 아파트의 맞은 편으로 경찰은 이 곳에서 한 30세의 남성을 연행했다.

에디나와 공식석상에서 함께 모습을 자주 비췄고 위에서도 언급되었듯 혼인 루머까지 돌만큼 가까웠던 프리먼은 사망 소식을 접하자 에디나를 추모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런데 당시 목격자의 증언에 따르면, 에디나의 피살이 퇴마 의식중에 일어난 일인게 밝혀져서 구설수에 올랐다. #국내기사

2.4. 미투 폭로

2018년 5월 성추행 혐의로 고발당했다. 지금까지 모건 프리먼을 둘러쌌던 다른 의혹들과 달리 이번 건은 CNN 속보로 보도되었고, 8명의 피해자와 8명의 성추행 목격자가 등장했다. 증언에 따르면 성적 멸시/성추행적 발언을 일상적으로 했으며, 여성의 치마 속에 자꾸 손을 넣으려고 했고, 이 버릇에 질린 여성 스태프들이 모건과 함께 작업해야 할 때는 몸에 붙는 옷을 입지 않았다고 한다. 영화 업계 여성들 사이에서는 거의 상습범으로 낙인 찍혔던 듯 하다. 이에 대해 모건 프리먼은 "나를 알고 있거나, 함께 일한 사람들은 내가 누군가를 고의로 불쾌하게 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 것"이라면서도 "내 의도와 달리 불편했거나, 불쾌했던 모든 이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모건 프리먼이 지금까지 쌓아온 경력, 위상 등을 고려하면 빌 코스비케빈 스페이시의 성폭행 폭로보다 더 큰 여파를 헐리우드에 가져올 가능성이 크다.

모건 프리먼의 입장문이 발표되었다.루리웹에 올라온 번역글[11].

미국 최대의 배우 노조 영화배우조합(Screen Actors Guild)에서 평생공로상을 수상한 적이 있어서 SAG에서 내부 조사를 했으나, 2018년 9월 노조에서 아무 조치도 필요 없으며 프리먼도 공로상을 유지해도 된다고 발표했다.

결국 1년이나 지나도 CNN의 보도를 확증하는 언론사는 찌라시 잡지 외에 없었으며 사건 자체가 묻혔다.

3. 주요 출연작



[1] 참고로 모건 프리먼이 미국 대통령 역을 맡은 것은, 할리우드 영화에서 흑인이 미국 대통령으로 출연한 최초의 사례이다.[2] 이 점은 한국의 원로배우 이순재와 비교할 수 있다. 이순재도 영화 <굿모닝 프레지던트>, <로맨틱 헤븐>에서 각각 대통령과 하느님 역할로 출연한 적이 있다.[3] 흑인비하 성향이 강한 4chan에서 조차 신은 존재하며 그는 미국인이고, 피부는 검다. 라는 드립이 심심치않게 올라온다.[2편] 스포 근데 후속작에서 이미지가 반전되므로 인해 미묘하게 되었다...[5] 흑인 문서를 봐도 알 수 있겠지만, 흑인은 주연도 잘 안시키지만, 악역은 그냥 금지다. 인종차별 논란이 엄청나게 생기기 때문. 윌 스미스도 악역은 한번도 해본 적이 없다. 하지만 이번에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 윌 스미스는 살인청부업자이자 배트맨의 빌런인 데드샷을 하게 되었다. 물론 영화 특성상 이번엔 주인공측에 속하지만 앞으로 DC 확장유니버스에서 배트맨이나 여타 히어로들의 악역으로 등장한다는 얘기다. 다만, 간지나는 악역은 가끔 나오긴 한다. 찌질한 경우가 없어서 그렇지 이는 역설적으로 프리먼의 정중하고 신사적인 캐릭터가 워낙에 확고해서 가능한 배역인 것이다.[6] 하지만 이분이 최초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던 'Street Smart'에서의 역할이 쓰레기급 포주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프리먼이 꼭 신사적 이미지에 발이 묶여있다는 건 다소 단정적 접근이다. 덴젤 워싱턴트레이닝 데이에서 악역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타기도 했다. 사무엘 잭슨장고 언체인드에서 늙은 집사 역으로 열연한 바 있다. 언브레이커블에서는 굉장히 독특한 악역을 맡기도 했다.[7] 아이러니하게도 김병관은 악역 캐릭터 전담 성우이기도 하다. 하지만 모건 프리먼을 맡을 때에는 나루토3대 호카게가 절로 생각날 보이스로 하셔서 사뭇 다르게 들린다.[8] 물론 본인이 더빙한 것은 아니다.[9] 해당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HG의 게이는 그냥 기믹이다.[10] 프리먼의 핸들은 @freemanverified가 아니라 @mjfree이다.[11] 이 글에 오역이 하나있는데, '분명 항상 내가 의도된 식으로 되지 않았다.' 라는 말은 '분명 항상 내가 의도된 식으로 된 것은 아니다'로 해석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