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12-11 17:51:55

전조

1. 前兆, herald
1.1. 대표적인 전조
1.1.1. 현실1.1.2. 서브 컬쳐
2. 중국의 오호십육국 왕조3. 칠협오의, 판관 포청천의 등장인물4. 음악 용어5.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단편 애니메이션

1. 前兆, herald

어떤 일이 생기기 전, 그 일을 예견하듯이 앞서 벌어지는 일, 또는 기미를 말한다. 징조라든가 조짐등과 사실상 뜻이 같다.

타인보다 감이 좋거나, 특정 지식을 갖춘 사람들은 이 전조를 읽어내 뒤에 일어날 일을 예측할 수 있고, 그것을 예방하러 움직일 수 있다. 그리고 그렇게 예방한 일이 큰 자연재해라든가, 재난같은 일이라면 전조를 파악해낸 사람을 예언자선각자니 하면서 떠받들린다.

하지만 그것과는 반대로, 진짜로 별 것 아닌일을 가지고 전조니 징조니 하면서 오버를 하는 때도 심심치 않게 있다[1]. 그리고 보통 그런 사람들 한두 명이 나타나면 높은 확률로 그들이 하는 반응(거의 대부분 불안)이 타인에게도 퍼지는데, 그 탓으로 집단 전체에 악영향을 끼치는 일도 매우 잦다. 그렇다보니 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유난 떤다며 둘레의 비난을 받는다.

그러나 워낙 이 전조가, 대표적으로 알려진 몇 가지를 빼면 대부분 예측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실제로 후자의 유난 떠는 사람이라고 놀림을 받던 예측이 진짜로 터져버리는 때도 많음을 보면 정말 세상 일은 모르는 듯하다.

서브 컬쳐에서는 상징화한 전조들이 복선이라는 이름으로 자주 나타나며, 어느 만큼 작품의 전개를 예언해서 작중의 분위기를 심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렇다보니 아예 예측이 불가능한 전조는 던져봤자 그냥 떡밥, 또는 회수 못한 떡밥일 뿐이기에, 현실의 전조에 비해 비교적 예측이 쉽게 드러나는 편이다.

1.1. 대표적인 전조

1.1.1. 현실

  • 공부를 하지 않고 노는 것은 시험을 망칠 전조
  • 자연재해가 일어나기 전에 발생하는 동물들의 대규모 도주
  • 이 오기 전에 비구름이 몰려오는 것

1.1.2. 서브 컬쳐

  • 멀쩡하던 그릇, 장신구 등이 떨어지거나 깨진다 - 작중 누군가가 죽을 전조
  • 비구름 낀 하늘 및 쏟아지는 비 - 뭔가 비극적인 일이 일어날 전조
  • 펌프킨 시저스알리스 레이 말빈 - 불길한 일이 일어나기 전, 목절미가 따끔거리는 반응이 있다. 그런데 이 정확도가 정말 엄청나기때문에 "이 정도 되면 예지같은데..."라는 반응을 하는 팬들이 많다.

2. 중국의 오호십육국 왕조

전조(오호십육국시대) 문서 참조.

3. 칠협오의, 판관 포청천의 등장인물

전조(칠협오의) 문서 참조.

4. 음악 용어

곡의 조성을 바꾸는 작곡 기법 (modulation). 전조(음악) 참고.

5.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단편 애니메이션

전조(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문서 참조.


[1] 사실상 소심한 것과 비슷하다. 별 것 아닌 일인데도 엄청난 일의 전조라며 난리를 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