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3 18:32:10

자연과학


과학의 범위
[ 좁은 의미 ]
||<tablewidth=100%><bgcolor=#006400><table bordercolor=#006400> 자연과학 ||
   물리학 · 화학 · 생물학 · 지구과학 · 천문학   
[ 넓은 의미 ]
||<tablewidth=100%><bgcolor=#00008B><table bordercolor=#00008B><tablebgcolor=#ffffff> 형식과학 ||
수학 · 통계학 · 컴퓨터과학 · 논리학 · 암호학
응용과학
공학 · 의학 · 수의학 · 치의학 · 약학 · 건축학 · 농학 · 군사학 ·수산학 · 임학
사회과학
정치학 · 사회학 · 경제학 · 지리학 · 인류학 · 심리학 · 법학
인문과학
언어학 · 문학 · 역사학 · 종교학 · 철학 · 미술사학 · 음악사학 · 공연예술 · 고전학 · 고고학
[ 범위 밖 ]
||<tablewidth=100%><bgcolor=#8B0000><table bordercolor=#8B0000> 과학이 아닌 것 ||
변경지대의 과학 · 병적과학 · 유사과학 · 비과학 · 반과학

자연과학의 일반적 분류
물상 과학
(Physical Science)
생명 과학
(Biological Sciences)
물리학
(Physics)
화학
(Chemistry)
지구과학
(Earth Science)
천문학
(Astronomy)
생물학
(Biology)


1. 개요2. 학문의 분류3. 자연과학과 사회과학 사이에 위치하는 학문4. 역사
4.1. 중세 이전4.2. 중세4.3. 근대4.4. 현대

1. 개요

/ Natural Science

자연을 연구하는 과학. 일상에서 과학이라고 말할 때는 보통 이 자연과학만을 생각하는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으며, 과학을 가장 좁은 의미로 사용할 때의 의미가 바로 자연과학이다. 최협의(最狹義)가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경우. 사회과학과 함께 '경험과학'으로 분류되기도 하며, 다른 것으로는 공학으로 대표되는 응용과학과 수학으로 대표되는 형식과학이 있다. 그러나 사실 수학이 과학의 범주에 들어가는가? 공학이 응용 과학인가? 그렇지 않다고 볼 수도 있다. 흔히 수학을 자연과학으로 분류하고 있으나 엄밀히는 과학을 넘어선 논리학의 영역이라고 봐야하며, 공학 역시 응용과학의 응용과학이라고 할수 있는 컴퓨터과학 등의 자연과학의 범주를 벗어난 과학도 존재한다. 보통 자연과학을 사회과학 등을 제외한 좀더 작은 개념의 순수과학(Pure science)의 의미로 사용하기도 한다.

2. 학문의 분류

2.1. 물상 과학

  • 해당 문서 참조

2.2. 생명 과학

  • 해당 문서 참조

3. 자연과학과 사회과학 사이에 위치하는 학문

  • 지리학 (지리학地理學은 지질학地質學과는 다르다. 영어의 경우, 지질학geology, 지리학geography, 기하학geometry 모두 geo- 로 시작하기에 잘 구분해야 한다.)
  • 심리학

4. 역사

4.1. 중세 이전

고대 그리스자연철학자들로부터 자연과학이 시작되었다고 보는 견해가 일반적이다. 이 시기의 자연과학은 독립적인 학문이라기보다는 철학의 한 분야로 인식되고 있었다. 그리스 과학을 대변하는 사람은 철학자인 플라톤아리스토텔레스였다. 특히 아리스토텔레스의 과학사상은 중세를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한편 아랍, 즉 이슬람의 과학은 중세 초기의 암흑기를 거쳐 중세 말기와 르네상스 시기의 과학을 연결시켜주는 중요한 다리 역할을 하였다. 이슬람의 과학은 주로 그리스 과학을 번역 · 수용한 것기에 비록 독창적 성격은 부족했었지만 의학, 천문학, 대수학 분야에서 나름대로의 독자적 발전을 이룩하기도 하였다. 오늘날 대수학을 의미하는 ‘algebra’의 기원이 알콰리즈미(al-Khwarizmi)[1]가 사용한 용어 알 자브르(al-jabr)에서 유래된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중세 초기의 과학은 암흑기였지만 11세기 이슬람에서 보존 · 발전된 그리스 과학이 다시 유럽으로 전파되면서 자연과학은 12세기부터 유럽에 등장한 대학의 교과과정에서 핵심을 이루게 되었다. 그러나 한계가 있었는데, 중세 대학에서 과학은 전공학문으로 존재하지 않고, 전공학문(신학, 법학, 의학 등 3개 전공학문이 있었다)으로 들어가기 전에 이수하는 교양학부에서 다루어졌다. 게다가 이때의 과학은 수론(數論, number theory), 기하학, 천문학, 화성학이 전부였다. 중세 대학에서 학문의 주된 목적은 신학을 공부하기 위한 것으로, 철학과 과학은 신학의 시녀 역할이었다.

4.2. 중세

16 ~ 17세기에는 자연과학의 내용과 사회적 위상에 커다란 변화가 일어났다. 중세 이전의 자연과학과는 전혀 다른 형태의 학문으로서 변모하였던 것이다.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에서 시작하여 요하네스 케플러, 갈릴레오 갈릴레이 등을 거쳐 아이작 뉴턴에 이르러 완성이 이루어진 새로운 천문학, 갈릴레오에서 시작하여 르네 데카르트, 크리스티안 호이겐스를 거쳐 뉴턴에서 완성된 고전역학, 안드레아스 베살리우스 이래 축적된 해부학적 지식과 윌리엄 하비의 피의 순환 이론을 통해 학문의 모습을 갖춘 생리학, 데카르트, 피에르 드 페르마 등을 거쳐 뉴턴과 고트프리드 빌헬름 폰 라이프니츠가 완성한 미적분학의 탄생 등이 바로 그것이다.

4.3. 근대

흔히 근대 자연과학이라고 할 때는 '아이작 뉴턴이 고전역학을 완성한 이후부터 19세기까지의 시기'를 의미한다. 17세기 말 아이작 뉴턴만유인력의 법칙과 몇 가지의 운동 법칙 그리고 수학적 방법을 이용하여 천체의 운동을 설명하는데 성공하였다. 뉴턴의 과학은 경험과 이론의 종합에 의한 완성품으로서, 이후의 자연과학의 발전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뉴턴이 추구한 방법론의 영향은 물리학, 천문학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생물학 분야는 물론 심지어 사회과학에까지 영향을 끼쳤다. 나아가 서양 현대 과학사조의 기원인 계몽사조의 원천이 되기도 하였다. 또한 뉴턴 과학이 독단이 아니라 수학적 · 합리적 · 경험적 · 실험적 방법만을 사용하여 성공했다는 점에서 학문의 ‘과학적’인 면을 존중하는 경향이 퍼졌고, 이는 18세기의 철학자, 사상가, 문인 등에도 영향을 끼쳤다. 한편, 근대화학의 체계가 형성된 것도 이 시기였다. 고전물리학 탄생된 이후 100년 뒤, 프랑스 혁명기 전후 앙투앙 로랑 드 라부아지에(Antoine Laurent de Lavoisier)에 의하여 근대화학의 체계가 형성된 것이었다. 화학 연구의 내용은 물론 형태, 방법의 변화가 이루어졌는데 특히 이전의 화학이 정성적 화학 중심이었다면 근대들어서는 정량 화학 중심으로 바뀌었다. 라부아지에는 ‘물질보존의 법칙’을 제시하였으며, 산화탄소, 황산 등과 같이 구성 성분이 나타나도록 화합물을 명명했을 뿐만 아니라, 화합물을 기호로 나타낸 후 대수적인 방법을 이용하여 화학반응을 방정식으로 표현하였다. 18세기 후반을 지나면서 과학은 사회적으로 시스템이 갖추어 지고 전문화되었으며 물리학, 화학, 생물학 등과 같은 학문 영역이 구분되기 시작하였으며, 전문 학술지와 학술단체, 전문 교육기관도 등장하였다. 또한 19세기 중반에는 에너지와 엔트로피 개념이 생겨나면서 열 분야의 지식이 과학화되어 물리학의 중요 분야 중 하나인 열역학(熱力學, thermodynamics)이 탄생하였다. 18세기만 해도 열에 대한 연구는 물리학이 아닌 화학이 담당하고 있었는데, 열역학이 형성되면서 기존의 역학 분야와 함께 빛, 전기, 자기, 소리, 기체 등을 연구하는 분야들이 각각 체계화 · 과학화되어 물리학이라는 과학 분야로 귀결되었다. 한편 생물학에 대한 관심은 고대부터 있었지만 19세기에 들어와서야 본격적인 실험과학으로 자리 잡기 시작하였고, 그 때부터야 ‘생물학’이란 용어가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4.4. 현대

20세기 이후 자연과학은 엄청난 발전을 이룩하였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의 상대성 이론을 비롯하여 양자역학, 핵물리학, 분자생물학, 유전학 등의 분야가 새로이 형성되었으며 그 외에도 여러가지 새로운 분과 영역이 탄생하면서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양자역학의 탄생은 매우 빛나는 업적인데, 보어의 원자모형과 고전양자론을 기반으로 한 행렬역학을 베르너 칼 하이젠베르크(Werner Karl Heisenberg)가 발표하였고, 같은 시기 오스트리아의 물리학자 에르빈 루돌프 요제프 알렉산더 슈뢰딩거(Erwin Rudolf Josef Alexander Schrödinger)는 파동역학을 이용하여 양자역학의 체계를 만들었다. 한편 양자역학과 더불어 20세기 현대 물리학의 기초를 정립한 것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이라고 할 수 있다. 상대성 이론은 19세기 고전역학과 고전적 전자기학 사이의 문제점을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과정에서 탄생하였다. 핵물리학의 경우 뢴트겐(Wilhelm conrad Rönt´gen)의 X-선의 발견, 제임스 채드윅(James Chadwick)의 중성자 발견, 독일의 오토 한(Otto Hahn), 프리츠 슈트라스만(Fritz Strassmann)이 발견한 우라늄의 핵을 통해 발전을 이룩하게 되었다.


[1] 이 사람 이름에서 '알고리즘'이라는 단어가 유래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