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18 01:56:58

어니스트 킹


Congressional Gold Medal
의회 명예 황금 훈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1776년1777년1779년1781년
조지 워싱턴 소장 호레이쇼 게이츠 소장 앤서니 웨인 사령관 헨리 리 3세 준장 대니얼 모건
1781년1787년1800년1805년1813년
소장 너새니얼 그린 존 폴 존스 대령 토머스 트럭스턴 준장 에드워드 프레블 대령 아이작 헐
대령 스티븐 디케이터
대령 제이컵 존스
1813년1814년
대령 윌리엄 베인브리지 대령 올리버 해저드 페리
대령 제시 엘리엇
대위 윌리엄 워드 버로스 2세
대위 에드워드 매콜
대령 제임스 로렌스 대령 토머스 맥도너
대령 로버트 헨리
대위 스티븐 카신
1814년1814년, 1848년1814년
대령 루이스 워링턴 대령 존스턴 블레이클리 소장 제이컵 브라운 소장 윈필드 스콧 소장 피터 부엘 포터
준장 엘리저 윌락 리플리
대령 제임스 밀러
1814년1815년1816년
소장 에드먼드 P. 게인스 소장 알렉산더 마콤 소장 앤드루 잭슨 대령 찰스 스튜어트 대령 제임스 비들
1818년1835년1846, 1847년, 1848년1847년1854년
소장 윌리엄 해리슨
주지사 아이작 셸비
대령 조지 크로간 소장 재커리 테일러 소머스 호의 장교 및 승무원 구출 중령 덩컨 잉그함
1858년1863년1864년1866년1867년
프레더릭 로즈 소장 율리시스 S. 그랜트 코닐리어스 밴더빌트 로버트 크레이튼
에드윈 J. 로
조지 C. 스투퍼
사이러스 웨스트 필드
1867년1871년1873년1874년, 1904년1883년
조지 피보디 조지 F. 로빈슨 대령 재러드 크랜달 그 외 존 혼 주니어 존 폭스 슬레이터
1888년1890년1900년1902년1909년
조지프 프랜시스 수석 엔지니어 조지 W. 멜빌 그 외 중위 프랭크 H. 뉴컴 중위 데이비드 H. 자비스
소위 엘스워스 P. 버트홀프
새뮤얼 J. 콜 박사
라이트 형제
1912년1914년1915년1928년
대령 아서 로스트론 폴 H. 크라이봄 그 외 로물로 세바스티안 나온
에두아르도 수아레스 무히카
찰스 린드버그 로알 아문센
움베르토 노빌
1928년1929년1930년1936년
토머스 에디슨 최초로 성공한 대서양 횡단 비행사들 소령 월터 리드 준장 리처드 에벌린 버드 링컨 엘즈워스
1936년1938년1939년1940년
조지 코한 리처드 올드 리치 부인
안나 불리니
하워드 휴즈 목사 프랜시스 퀸 윌리엄 시넛
1942년1945년1946년
롤런드 바우처 1939-1941년 미국 남극 탐험대 멤버들 미합중국 육군 원수 조지 C. 마셜
미합중국 해군 원수 어니스트 킹
미합중국 육군 원수 존 조지프 퍼싱 준장 빌리 미첼
1949년1954년1955년1956년1958년
앨번 W. 바클리 어빙 벌린 조너스 소크 박사 남북 전쟁의 참전 용사들 준장 하이먼 리코버
1959년1960년1961년1962년
로버트 고다드 로버트 프로스트 토머스 앤서니 둘리 3세 밥 호프 샘 레이번
1962년1968년1969년1973년1977년
미합중국 육군 원수 더글러스 맥아더 월트 디즈니 윈스턴 처칠 로베르토 클레멘테 매리언 앤더슨
1978년1979년
중장 아이라 C. 이커 로버트 F. 케네디 존 웨인 벤 아브러조
맥시 앤더슨
래리 뉴먼
휴버트 험프리
1979년1980년1982년
미국 적십자 케네스 테일러 1980 미국 하계 올림픽 베아트릭스 여왕 대장 하이먼 리코버
1982년1983년
프레드 워링 조 루이스 루이스 라머 리오 라이언 대니 토머스
1984년1985년
해리 S. 트루먼 레이디 버드 존슨 엘리 비젤 로이 윌킨스 조지 거슈윈
아이라 거슈윈
1986년1987년1988년
네이선 샤란스키
에비탈 샤란스키
해리 차핀 에런 코플런드 메리 래스커 제시 오언스
1988년1990년1991년
앤드루 와이어스 로런스 록펠러 대장 매튜 B. 리지웨이 대장 노먼 슈워츠코프 대장 콜린 파월
1994년1996년1997년
랍비 메나헴 멘델 쉬니어슨 루스 그레이엄
빌리 그레이엄
프랭크 시나트라 마더 테레사 바르톨로메오스 1세
1998년1999년
넬슨 만델라 리틀록 9인 제럴드 포드
베티 포드
로자 파크스 테오도르 헤스버그
2000년
존 오코너 찰스 M. 슐츠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로널드 레이건
낸시 레이건
나바호족 코드 토커
2002년2003년
대장 휴 셸턴 토니 블레어 재키 로빈슨 도러시 하이트 박사 조지프 디레인
해리 & 일라이자 브릭스
레비 피어슨
2004년2006년
마틴 루터 킹
코레타 스콧 킹
터스키기 에어맨 달라이 라마 14세 바이런 넬슨 노먼 볼로그 박사
2007년2008년
마이클 데바키 박사 아웅산수지 콘스탄티노 브루미디 에드워드 브룩 아메리카 원주민 코드 토커
2009년2010년
여성 공군 서비스 조종사 닐 암스트롱
버즈 올드린
존 글렌
아널드 파머 무함마드 유누스 100연대 보병 대대
442 연대 전투단
군사 정보국
2011년2012년2013년
몬트포드 포인트 해병대 2001년 9월 11일 미국에 대한 테러 공격으로 사망한 남녀들 라울 발렌베리 애디 메이 콜린스
데니스 맥네어
캐럴 로버트슨
신시아 웨슬리
제1 특수임무단
2014년
둘리틀 특공대 멤버들 미국의 공군 에이스들 제2차 세계 대전 민간 항공 초계 부대 멤버들 시몬 페레스 모뉴먼츠 맨
2014년2015년2016년
제65 보병연대 잭 니클라우스 셀마 몽고메리 행진 제2차 세계 대전 필리핀인 참전 용사들 OSS
2017년2018년
밥 돌 래리 도비 제2차 세계 대전 중국계 미국인 참전 용사들 USS 인디애나폴리스의 승무원 스티브 글리슨
2018년
안와르 사다트
}}}}}} ||

파일:us_army_ww2.png 제2차 세계 대전 미군 장성급 지휘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0px"
육군
★★★★★
육군 원수
헨리 아놀드육항 | 더글러스 맥아더 | 조지 C. 마셜 | 드와이트 D. 아이젠하워
★★★★
육군 대장
오마 브래들리 | 조지 S. 패튼 | 조지프 스틸웰 | 마크 클라크 | 조나단 웨인라이트
★★★
육군 중장
레슬리 맥네어 | 존 리드 하지 | 앨버트 웨드마이어 | 매튜 B. 리지웨이
★★
육군 소장
제임스 밴 플리트 | 커티스 르메이육항
||<-5><#FFF><tablewidth=100%><tablebordercolor=#cdcdcd> 해군 ||
★★★★★
해군 원수
체스터 니미츠 | 어니스트 킹 | 윌리엄 리히 | 윌리엄 홀시
★★★★
해군 대장
마크 미처 | 레이먼드 스프루언스
★★★
해군 중장
프랭크 플레처

해군 준장
알레이 버크

||<bgcolor=#CCC><tablewidth=100%>※ 문서가 있는 인물만 2차 대전기 당시 계급으로 서술함
※ 윗 첨자 : 전사, 육항 : 육군 항공대
||
}}}}}} ||


파일:external/media.web.britannica.com/47761-050-75F19802.jpg
파일:635219581.jpg
이름 Ernest Joseph King
(어니스트 조셉 킹)
출생 1878년 11월 23일, 미국 오하이오
사망 1956년 6월 25일, 미국 메인 주
복무 미합중국 해군(1905–1956)
최종 계급 해군 원수
주요 이력 미국 해군참모총장
주요 참전 미국-스페인 전쟁
제1차 세계대전
2차 대전
태평양 전쟁
주요 서훈 해군 십자장
파일:external/img.timeinc.net/1101410602_400.jpg
1941년 6월 2일 타임지 표지로 선정된 어니스트 킹

1. 개요2. 일생3. 평가4. 기타

1. 개요

미합중국 역사상 가장 강력한 권력을 가졌던 군인. 이름도 king(왕)이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합중국 해군제독으로 최종 계급은 원수. 당시 미합중국 함대사령관 겸 해군참모총장이었다. 간단히 말하자면 미 해군 총사령관이자 최종보스.[1] 체스터 니미츠, 윌리엄 홀시, 윌리엄 리히와 더불어 미 해군에서 단 4명만 배출된 원수 중 한 명이었다.

2. 일생

그의 부친은 아일랜드계 이민자였다. 외조부는 영국의 선박공으로 일하기도 했고 그의 부친은 한때 이리 호에서 뱃일을 한 적도 있었다. 그의 집안은 매우 가난하여 고등학교에 가는 게 고작이었고 가정 형편상 1897년에 미국해군사관학교에 진학한 그는 재학 중 일어난 미서전쟁에 지원해 순양함 샌프란시스코에서 근무한다. 1901년에 졸업할 당시 67명 중 4등의 성적으로 졸업한다. 소위 후보생[2]이 된 이후 전함 일리노이에서 근무하나 부장과의 다툼으로 인해 순양함 신시내티로 옮겨간다.

전간기에는 파일럿 자격을 취득한 후 항공모함 렉싱턴의 함장으로 근무한다. 근무 시기에 대일 전략을 검토하는 과제에 "적 오렌지[3]는 미국을 불리한 대외전으로 이끌어서 타격을 줄 것이다. 이를 위하여 오렌지는 필리핀, 나아가서 하와이공격할 가능성도 있으며 미국은 오렌지와의 싸움에서 몹시 불리한 수단과 방법밖에 주어지지 않은 전쟁에 휘말리는 것을 예측해야 한다"라고 써냈는데[4], 이는 그의 일본 여행에서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작성한 것이었지만 놀랍게도 이후 일본과의 전쟁은 저때의 예상과 아주 비슷하게 흘러갔다.

1933년소장으로 진급, 1938년중장으로 진급했으며 1939년에는 장관회의의 멤버가 된다. 원래는 퇴역을 기다릴 지위였지만 찰즈 에디슨 해군장관의 미합중국 함대 관열의 수행원이 되었을 때 함정의 대공포 대책을 명받았고 통상 3년이 걸릴 일을 겨우 3개월만에 끝낸 데서 칼 빈슨 하원의원의 눈에 들게 된다. 1940년 7월에 양양함대법이 성립되어 대서양 함대가 발족하자 프랭클린 루즈벨트 대통령의 지명을 받아 대서양함대 사령관에 취임한다. 그리고 1941년엔 드디어 대장으로 진급한다.

이후 진주만 공습이 일어나자, 그 보고를 한 부관에게 "그래, 난 이리 될 줄 알았어!"라고 소리쳤다. 그리고 1941년 12월 16일 프랭크 녹스 해군장관의 지명을 받아 미합중국함대사령관 겸 해군참모총장으로 취임한다.

이후 태평양 전쟁 동안 미 해군을 지휘하게 된다. 과달카날 전역 이후에는 태평양의 주요 거점들만 돌파한 이후 일본 본토로 진격하자는 의견을 내세워서 잠시 더글러스 맥아더와 대립하기도 한다.

태평양 전쟁이 끝나고. 45년 12월 15일엔 자신의 자리를 체스터 니미츠에게 넘기고 은퇴 생활을 보내다 47년 뇌출혈이 발생해 병원에 입원한 이후 일어나지 못한다. 결국 56년 6월 26일 77세에 심장발작으로 세상을 뜨게 된다.

3. 평가

최악의 성격을 가진 최고의 사령관.[5]
"킹은 정신적 깡패다."
- 드와이트 D. 아이젠하워

실력으로만 본다면 아주 우수한 제독이다. 잠수함, 수상함, 항공모함 근무는 물론 지휘관, 참모, 행정 업무 분야까지 다방면에서 활동한 경험을 가졌음은 물론 전략적 안목과 그것을 과감하게 밀어붙이는 추진력까지 갖춘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일본과의 전쟁이 격화되고 과달카날 전투에 접어들자 대부분의 수상함 병력을 태평양으로 차출해 대서양에 많은 신경을 쓰던 조지 C. 마셜 육군참모총장이 언짢게 여기기도 했지만 그동안 미군은 태평양을 안정화시켜 한숨 돌릴 수 있었고, 가장 위험한 시기를 넘긴 미군은 더욱 가열차게 스팀롤러를 돌려 연합군을 지원할 수 있었다. 또한 가난한 집안에도 불구하고 만렙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인격적인 면에서는 아주 평가가 극악이었는데, 고집불통에 말투도 영 좋지 않고 성격이 까다롭기까지 했다. 다른 제독들에 비해 웃는 얼굴이 나온 사진도 굉장히 적다. 오죽하면 "패튼과 그를 같은 방에 넣어 둔다면 둘 중 하나는 반드시 죽는다. 그냥 두면 대화하다가 패튼이 화가 나서 그를 때려 죽일 것이고 칸막이를 설치하면 패튼이 제 화를 못 이기고 자살할 것이다."라는 우스갯소리까지 있을 정도.[6] 한마디로 모든 사람이 그를 싫어했고 본인 역시 자신 이외의 모든 사람을 싫어했다.

일본 본토 공습을 하던 커티스 르메이폭격기 부대를 빼내어 일본 근해에 기뢰를 살포할 때도 르메이를 중심으로 육군 항공대에서 징징대서 헨리 아놀드 육군항공사령관까지 불만을 표했지만 킹 제독은 이들의 투정에 대해 격려나 협의 같은 거 없이 "그럼 해군 없이 싸워 보시던지."라며 배째라는 태도를 관철하여 육군 항공대를 당황케 했다. 결과론적으로 이는 가장 가성비가 우수한 작전이었지만 그의 성격을 보여 주는 대표적인 일화로 꼽힌다.[7]

게다가 툭하면 마셜과 마찰하는 것은 흔한 일이었다. 물론 마셜이 성격상 과묵하고, 매우 차분하고 진중하기에 킹과 직접적 충돌을 일으키지는 않았지만 유럽을 주목한 마셜의 전략과 태평양을 중시한 킹의 전략은 대립을 피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최고사령관 참모장 윌리엄 리히는 각군의 최고 지휘관이던 마셜과 킹, 아놀드를 조율하는 데 있어서 애를 먹었다고 한다.

4. 기타

  • 위에서 나왔듯이 그는 일본을 매우 싫어했는데, 그가 탄 함선인 신시내티가 일본에 입항했을 때 가마쿠라 대불을 보기 위해 가마쿠라로 가다가 소매치기를 당했다. 어쩔 수 없이 그는 역무원에게 사정을 설명하며 표를 후불로 사려고 했으나 역무원은 그에게 굉장히 불친절하게 대했고, 그날 이후로 그는 일본에 상당히 나쁜 인상을 품게 되었다. 그가 일본 본토 공격에 찬성하자 니미츠 제독은 "40년 전에 잃어버린 지갑을 되찾을 수 있을까 생각하셨나 보군."이라고 생각했다고. 물론 킹 제독은 이미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일본의 진주만 공습을 예견한 만큼 그저 감정만 가지고 일본 본토 공격을 찬성할 사람은 아니다.
  • 비록 건방진 성격으로 유명했지만 남들의 능력까지 무시하는 것은 아니었다. 레이먼드 스프루언스 제독을 평가하길 "난 미 해군에서 가장 똑똑한 사람이다. 스프루언스만 빼고."라는 이야기가 그 대표적인 예. 또한 대서양의 대 독일 잠수함 전략을 두고 영국 해군의 서부 해역 사령관 해군대장 맥스 K. 호턴 제독과 갈등하였지만, 자신보다 더 뛰어난 대 잠수함 전문가임을 인정하고 그의 전략을 수용했다고 한다. 호턴 경은 1942년 11월 중엽부터 영국의 대잠 부대를 맡아 근해 접근로 방위, 원양 초계, 호송선단 작전 등을 총괄했다. 이에 대해 독일 해군 총사령관 해군원수 카를 되니츠 제독은 "호턴 제독의 지휘 하에 영국 대잠 부대는 재료나 기술적인 면은 물론 전술과 정신적인 분야에서도 대단한 향상을 이루었다. 그는 어느 누구보다도 독일 U보트 부대의 생각을 읽어낼 수 있는 사람이었다." 라고 평가하였다. 영국의 유명한 해전사가인 스테판 W. 로스킬 대령 또한 "과감한 결단력과 풍부한 식견으로, 호턴 경은 의심할 바 없이 되니츠 제독의 온당한 경쟁자가 되었다." 라는 평가를 남겼다.
  • 깐깐한 성격만큼이나 꼼꼼하고 상식적인 사람이기도 해서 비효율적인 무기들의 개선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어뢰에 문제가 있다며 함장들과 개발진들 사이에 싸움이 일어나자 그는 함장들의 손을 들어 주었고, 분석 결과 개발진들이 어뢰값 아깝다고 폭약 대신 물을 채워 실험을 했던 것이 밝혀졌다.[11] 또한 한때 미국에서 '박쥐 폭탄' 같은 걸 만들려고 한 적이 있었다. 소이탄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병기로 계획 자체가 아주 쓸모없는 것은 아니었으나 이미 원자탄도 완성된 마당에 그런 걸 더이상 연구할 필요가 없다 여겼고 이 소식이 그의 귀에 들어가자 킹 제독은 즉시 그 계획을 중단시켰다.
  • 항공모함 렉싱턴의 함장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었기에 렉싱턴 호를 매우 아꼈고,[12] 그러다보니 1942년에 있었던 산호해 해전을 지휘한 프랭크 플레처가 렉싱턴 호를 잃고 말자 매우 불쾌해했다고 한다. 플레처 제독이 뛰어난 인재임에도 불구하고 이후 전쟁이 끝날 때까지 한직만 전전하며 만년 중장에 머무르게 된 것도 이 때 킹의 눈 밖에 난 때문이라는 썰도 있다. 물론 해당 항목에도 언급되어 있듯이, 이는 플레처 제독의 전장에서의 불운과, 항공모함의 전략적 가치가 급등하면서 항공 병과 출신 장교들의 입지가 초월적으로 높아진 전시 상황 때문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킹이 아무리 성격이 개차반이기로서니 개인적 감정만으로 인재를 썩힐 사람은 아니었다.[13]
  • 킹 제독은 전쟁 중 기존의 CPO 이상 해군 장병들의 근무복 겸 하약정복인 카키색 군복을 검은색 부착물이 들어간 청회색 군복으로 바꾸어 피복비를 절감하려고 했다. 해군 내에서는 적십자 직원 제복이냐며 인기가 없었고, 이들의 의사를 반영해 니미츠 제독은 기존의 카키 정복이 보다 해군스럽고 열대 환경에 더 적합하다고 주장하였다. 이후 킹 제독은 회색 정복을 입고 카키 정복을 입은 니미츠 제독과 함께 기자들 앞에 나왔는데, 한 사진사가 킹 제독에게, "이봐 상사. 니미츠 제독의 사진을 찍어야 하니 옆으로 비켜 서게."라고 말해 킹 제독을 삐치게 만드는 일이 생겼다. 비가 오는 중이라 두 제독 모두 정복 위에 레인코트를 걸쳤는데, 여기엔 계급장을 달지 않게 되어 있어 정모 챙에 새겨진 잎사귀 자수와 모표, 턱끈 재질만으로 신분(CPO/준사관 및 위관/영관/장관급 장교)만 확인할 수 있었고, 회색 정모는 단가 절감한답시고 챙의 자수를 생략하고 턱끈을 CPO용 검정색을 달았기 때문에 이를 보고 사진사가 착각했던 것이다. 이 굴욕 이후 킹 스스로도 회색 정복을 점점 멀리했고, 1948년부터는 회색 정복이 아예 폐지됐다.
  • 윈스턴 처칠과의 사이도 썩 좋지 않았는데, 태평양 전선이 한참 격화되어 대서양 함대 대부분을 태평양으로 차출하자 유보트에 의한 피해가 극심해졌고,[14] 이에 처칠은 "킹이 영국을 말아먹는다!"며 킹 제독을 비난했다.[15] 그리고 2년 후 전황이 나아지자 처칠이 자존심을 회복하고 인도양에서 희대의 굴욕을 선사한 일본에게 복수할 겸 인도양 함대를 태평양에 투입하려고 했지만 킹 제독은 다 된 밥에 숟가락만 얹으려 하는 영국의 선택을 매우 반대했다. 사실 그 때문만도 아니고 당시 영국이 파견할 함대의 보급능력이 상당히 의심스러운 수준이기도 했으며 니미츠 제독도 그것을 우려하여 영국측에 캐묻기도 했다. 그러나 처칠은 직접 루즈벨트에게 직접 함대 파견제안의 수용을 다짐받았고 영국 해군 태평양함대가 신설되어 전개됐는데 그후에도 니미츠 제독이 영국 함대를 오키나와 전투에 기동부대로 참전시킨 것은 영국측이 보급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로 다짐한 뒤였다.[16] 그리고 사실 영국의 참여 요청을 탐탁치 않아 한 것에는 다른 이유도 있다. 미드웨이 해전 당시 미국은 부족한 항공모함의 수로 인해 영국 동양함대에 항모 1척을 지원해주길 요청했는데 말레이 해전 등으로 공포에 사로잡혀 있던 영국은 인도까지 잃게 될까 두려워 딱 잘라 거절했다. 어려울 때는 매정하게 지원을 거절해놓고 이후에 숟가락을 얹으려고 한 격이니 킹 제독 입장에서는 당연히 좋게 보이지는 않았을 것이다.[17]
  • 의외로 군사적인 면에서 실수를 한 일이 있다. 영국은 미국에게 유보트에 대항하기 위해서 호송선단을 조직하고 호위함을 붙이는 방법을 사용할것을 권고했으나 꿋꿋하게 이를 거부하여 유보트들이 미국 동부 해안에서 상당한 전과를 올리게 된다. 결국 이를 보다 못한 킹은 유조선들이 대서양을 항해하는것을 중지시키고 유조선들을 항구로 밀어넣어버린다.[18] 다만 이건 변명의 여지가 있는게 당시 미 해군에서 대잠임무에 투입할 군함의 숫자가 상당히 부족한 상태였다.[19]
  • 킹이 사망한 뒤 2차대전에서 같이 활동했던 어느 영국 제독이 킹의 딸에게 "아버님은 왜 항상 영국에 대해 그렇게 화를 내셨습니까?" 하고 묻자 킹의 딸이 "아버지는 미국미 해군을 제외한 모든 것에 화를 내셨어요."라고 대답했다.
  • 직함이 Chief of Naval Operations(CNO)이고, 조직도 상 해군장관의 관할 하에 있다는 점 때문인지 다소 오래된 번역서에서는 저 명칭을 직역한 해군작전부장으로 번역되기도 했다.[20] 부장이라니 없어보이지만 참모총장이라 작전권이 없었던 육군참모총장과는 달리, 실제로 작전권을 가진 직책이었으니 틀린 번역이라고 할 수도 없다.[21]

[1] 그보다 보직이 높았던 선배 제독 윌리엄 리히가 있지만, 그 양반은 대통령의 군사자문 역할을 맡는 합참의장의 전신인 '최고사령관 참모총장'이라서 논외.[2] 이 당시 미국에서는 사관학교를 졸업하고도 준사관 내지 사관후보생 신분으로 1년 이상 복무하다 소위 임관 시험을 통과해야 비로소 소위가 될 수 있었다.[3] 일본 제국을 말한다. 이는 미국의 전간기 컬러코드 전쟁계획에서 기인한 것인데, 미국은 각국에 색을 부여하고 그에 따른 전쟁 계획을 수립했었다. 영국은 빨강, 독일은 검정, 자국인 미국은 파랑인 식이다. 참고로 영국이 왜 끼어 있나 싶을 수 있겠지만 놀랍게도 영국 및 캐나다, 호주 등 식민지에 대한 전면적 공격 계획인 워 플랜 레드는 이 중에서도 가장 세심하게 계획되었고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었다. 당시는 미국이 영국과 캐나다(전쟁 당시는 아직 영국 식민지였지만)를 상대로 전쟁을 벌인 지 불과 100여년이 지난 시점이고, 미국이 아메리카에서 패권을 잡는 데 가장 걸림돌이 될 유럽국가를 꼽는다면 단연 영국이었다. 다른 방해물인 스페인과는 근래에 미국-스페인 전쟁을 치른 바 있었다. 1974년 이 기밀이 해제되자 미영관계와 미국-캐나다 관계가 악화되었다고 할 정도. 영국이 완전히 미국 시다바리가 된 오늘날과 비교하면 격세지감.[4] 지금은 항공모함이 중심이 되는 항공전단이 해군의 핵심병기지만, 이 때까지만 해도 아직까지 해군의 중심은 전함이었고, 항모는 그 중요성이 상대적으로 덜하다고 평가되었다. 그러나 거함거포주의가 종말하고 진주만 공습으로 인해 전쟁 초기 전함이 무력화된 미국이 항모로 일본을 역관광시키면서 항모의 중요성이 부각되기 시작했다.[5] 태평양 전쟁은 킹의 체스판이었다고 볼 수 있을 정도로 모든 것은 이 사람에 의해 기획되고 추진되었다.[6] 사실 이 유머는 패튼을 엄청나게 띄워 준 것으로, 킹은 패튼의 상관이던 아이젠하워 같은 전역 사령관들보다도 한 급 높은 진짜배기 미 해군 총사령관 겸 참모총장이었고, 패튼은 겨우(?) 군단장~군사령관 정도였는데 이 둘을 같은 선에 놓은 격이니..사실 패튼은 위에 마셜과 아이젠하워라는 직속상관이 둘이나 있었고 유럽 쪽에서만 거의 활동했기 때문에 딱히 킹과 접점은 없었다. 하나 있다면 패튼과 킹 모두 악명높은 성질머리를 가졌다는 것. 더군다나 패튼이 아무리 성질머리가 더럽더라도 계급에 대한 자각은 충분히 있었기 때문에 자신의 상관인 아이젠하워의 통제는 충분히 들어먹었다. 즉, 만약 정말 둘이 붙여놨다면 패튼은 계급차이 때문에 킹의 갈굼을 다 받아주고 묵묵히 분을 삭이다가 킹이 떠나면 자기 부관들에게 내리갈굼을 하던지 화풀이를 하던지 했을 것이다.[7] 당시 미국 육군 항공대는 육군과는 거의 별개로 실질상의 공군으로 활동하고 있었다. 그러므로 헨리 아놀드 장군은 합동참모회의의 일원이자 실질상의 공군참모총장으로 마셜 장군이나 킹 제독과 권위가 동일했다. 결국 이는 공군참모총장이 통합작전에 의문을 표하는데 해군참모총장이 거기다 대고 배째라 모드로 나간 것. 물론 커티스 르메이가 약간 억지를 쓴 것이긴 하다. 통합군인 태평양 해역군 예하 부대이면서도 기뢰 부설 같이 뽀다구 안 나는 임무는 하기 싫다고 더 윗선인 자기네 보스를 통해서 떼를 쓴 격이니...[8] 당시는 육군항공대사령관. 그러나 이때 이미 육군 항공대는 거의 육군과는 별도로 굴러가고 있었다.[9] 당시 명칭은 최고사령관(대통령) 참모총장.[10] 사실 이 현상은 타군도 비슷한데, 육군의 조지 C. 마셜도 수하인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더글러스 맥아더, 오마 브래들리, 조지 패튼 등의 존재감에 묻혔고, 공군(당시 육군항공대)의 헨리 아놀드도 수하인 커티스 르메이에 비하면 인지도가 미미하다. 마셜, 킹, 아놀드 위에 있던 합참의장 윌리엄 리히쯤 되면 전쟁사 계열에 갓 입문한 밀덕들은 아예 그 존재도 모를 정도.[11] 어뢰용 폭약인 Torpex의 밀도는 물의 1.6배이므로, 물 대신 폭약을 넣으면 어뢰가 실험 당시보다 무거워져서 발사시 예상 궤적보다 아래로 가라앉아 버린다. 실제로 불발이라고 생각되었던 어뢰의 상당수는 불발이 아니라 적 함선의 밑으로 쏙 빠져서(...) 어이없이 빗나간 것이었다.[12] 사실 이건 킹만 그랬던 것은 아니고 렉싱턴 자체가 미해군 최초의 본격적인 항모라는 역사적 가치가 큰 함정이었는데다가, 순양전함으로 건조 중이던 함체를 개조한 배이다보니 세장비가 큰 길쭉하고 아름다운 외형을 지녀 미해군 내 많은 렉싱턴빠들을 양산하곤 했다.[13] 스프루언스도 순양함 라인의 수상함 출신이지만 플레처 제독과 달리 부상으로 물러나는 일 없이 꾸준히 일선에 머무르면서 전공을 쌓았다. 플레처 제독의 경우는 부상으로 일선에서 물러나 회복하고 왔더니 일선에 자리가 없는 경우였다.[14] 이 때문에 미국도 개전 초 독일 유보트가 뉴욕 을 기습하는 꼴을 두 눈 뜨고 보고만 있어야 했고 유보트의 실적도 이때 순간적으로 뛰어올랐다.[15] 하지만 둘 다 굉장히 긴박한 상황이긴 했다. 영국은 대서양의 유보트를 처리하지 않으면 국가가 말라죽을 상황이었고, 미국은 과달카날이 함락당하면 태평양의 제해권을 잃고 미국 서부로 통하는 고속도로가 뚫릴 판이었다.[16] 이것은 표면적인 결과이고 실제로는 당시 배경에서 오키나와 전투에서 발생할 가미카제 공격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중대한 과제였고 니미츠 제독은 이것을 위해 동원가능한 모든 수단을 썼다. 본래 합참의 직할로 일본 본토 폭격을 전담했던 르메이의 제21폭격기 사령부도 제독의 요청으로 전용되었던 마당에 영국 태평양 함대의 등장은 가뭄속의 단비와 마찬가지였던 것.. 다만 초기에 니미츠는 영국측 동격자였던 프레이저 제독(영국 해군 대장)과의 면담에서 영국 함대를 맥아더 휘하의 제7함대로 전속시키려고 했으나 정치적 후폭풍이 발생할 결과라 반려하고 대신 용도를 변경했다.[17] 영국 입장에서 약간 변명을 하자면 당시 영국은 일본이 인도양 쪽으로 추가적인 공격을 할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었는데다가 실론 해전에서 패하면서 인도양 동부의 제해권을 상실한 상태였고 이 상황에서 인도를 상실하는것은 감당하기 힘든 후폭풍이 예상되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산타크루즈 해전 이후 급한 상황에서는 빅토리어스를 빌려주기는 했다. 물론 그렇다고 하더라도 킹 입장에서는 좋게 보기 힘든것도 사실.[18] 덕분에 되니츠가 갑자기 격침시킬 배가 사라졌다고 당황했다는 일화를 남기기도 했다.[19] 이때 영국이 없는 살림에도 쓸만한 대잠어선을 빌려줬다고.[20] 지금도 미 해군참모총장의 영문 명칭은 CNO이고, 지금도 중국과 일본에서는 해군작전부장이라고 번역한다.[21] 물론 현재의 CNO도 참모총장처럼 작전권은 없으나 직책명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