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7 23:12:52

도련님

1. 총각을 대접하여 이르는 말인 도령의 높임말
1.1. 모에 속성으로서 도련님
1.1.1. 도련님 캐릭터 & 실존인물1.1.2. 남자를 도련님으로 부르는 사이
2. 나츠메 소세키의 소설

1. 총각을 대접하여 이르는 말인 도령의 높임말

坊(ぼっ)ちゃん(저연령), 若旦那(성년)(일본어)
Young master(영어)
哥子, 哥儿, 大少爷(중국어)

한자를 빌려 ‘道令(도령)’으로 적기도 한다. 혼인하지 않은 시동생을 높여 이르는 말이기도 한데 결혼한 경우에는 서방님이라고 호칭하게 된다.

1.1. 모에 속성으로서 도련님

엘리트인 경우도 있지만, 흔히 아가씨와 더불어 세상물정을 모르는 부잣집 캐릭터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아서 애송이로 의역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이미지를 굳힌 것이 아래에 나오는 샤아의 명대사.
기렌 자비:어째서 가르마 자비는 죽은 것인가!(연설)
샤아 아즈나블:도련님(애송이)이니까.(혼잣말)
개념 넘치고 세상물정 잘 아는 도련님도 없진 않으며, 장기 연재물일 경우 처음엔 세상 물정 모르는 도련님도 의젓하게 성장하는 경우가 많다. 하도우 카네사다, 사카모토 다츠마 같은 인물이 대표적.

또한 위와 비슷하게 연상의 여자가 연하의 남자를 부를때 쓰기도 한다. 이 경우는 연하남이 헤타레에 연상녀가 육식녀인 경우가 많아서 연애관계도 연상녀가 일방적으로 리드하는 경우가 많으며 연하남이 둔감, 숙맥등을 이유로 진도가 잘 안나가는 경우도 많다. 그런 이유로 연상의 여자가 연하의 남자 기를 세워주려는 뜻으로 일부러 존칭을 쓰는 것.

부잣집 도련님으로 집사메이드와 동행하는 경우도 있다. (☆)

1.1.1. 도련님 캐릭터 & 실존인물

1.1.2. 남자를 도련님으로 부르는 사이

2. 나츠메 소세키의 소설

1번 항목에 해당하는 도련님이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성장소설이다.

나츠메 소세키의 초기작품답게 작가 주변인물들에서 인물상을 따왔다는 평이 파다하다. 예를 들면 도련님이 부임하는 중학교의 교장은 야마가타 아리토모, 그 교장에게 아첨하는 인물역으로 가쓰라 다로라는 식이다. 주인공인 도련님의 모델은 소세키의 집에 드나들던 오타 주자부로라는 사람이라고 스스로 자처하고 책까지 냈는데 주류설은 아니다.


[1] 정확한 언급은 없었지만 히바리가는 병원을 소유한 이름난 명가로, 쿄야가 부잣집 도련님이란 것이 사실상 기정사실.[2] 이쪽은 집사대신 비서를 대동한다.[3] 남작 지위를 가지고 있었다. 성안에서만 자라왔기에 세상물정이 어둡다. 할아버지의 유언으로 성안에서만 자라왔기에 조부가 모아온 컬렉션 처럼 자기도 마치 그 컬렉션 같다고 느끼기도 하였으나 알렌과 라비를 만난 후에는 자기의 성을 폭발시키는 대담함을 보이기도 한다.[4] 최고 간부들, 바이올렛은 도피라는 애칭으로 부른다.[5] 坊(ぼっ)ちゃん의 앞글자만 따서 타카보 라고 부른다.[6] 若旦那와 비슷하지만 미묘하게 다른 若殿.[7] 타카하루와 야쿠모, 나기는 요시타카의 손자들이고 킨지는 제자이기 때문. 덧붙여 킨지는 후우카와 카스미를 '아가씨'라고 부른다.[8] 요시타카의 제자였던 시절에는 도련님이라 불렀으며, 완벽한 적인 지금은 어떻게 부르는지 불명.[9] 유재석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