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1-01 22:22:19

LG 트윈스/2009년

LG 트윈스 시즌별 성적
1990~2008 시즌 2009 시즌 2010 시즌


2008년 시즌 중 오랜 부진에 참다못한 구단주가 직접 나서서 구단감사를 진행하고 오프시즌에 프런트와 코치진을 갈아엎었으며 FA를 최소 두명은 영입하겠다는 포부를 내세웠으며, 손꼽히던 FA 김수경이 FA를 포기하고 잔류했지만, 이진영정성훈의 영입에 성공하고, 장원삼삼성 라이온즈행을 연기하는 데 성공했다.

이 와중에 오상민의 고액도박이 들통나서 짜게 식은 상태. 하긴 오상민이 아니라도 과거 이 팀의 상당수 선수들은 놀기 좋은 주변 환경 때문인지 사생활에 문제가 많기로 소문이 나 있었다. 삼성 라이온즈 선수들 덕분에(?) 어물쩡 넘어가긴 했지만.
2009년 기아 타이거즈와의 트레이드로 김상현, 박기남 선수를 내주고 강철민 선수를 영입하였다. 둘다 그다지 성적이 좋지 않긴 해서 내준 것 같지만 김상현이 홈런왕, 타점왕, MVP를 차지하는 바람에 LG만 피본 트레이드로 기록되었다. 물론 아직 1년밖에 지나지 않았으므로 완전히 기아의 승리라고 단정짓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뒤집어 질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 2010년은 김상현이 부상으로 결장이 잦으면서 혹시나 했으나 그 적은 경기수에도 상당한 장타력을 과시해서 역시나로 결말이 나왔기도 하고.

예전에 비하면 많이 탄탄해진 투수진과(거기에는 정말 답이 없던 현재 부상중인 조인성보다 훨씬 나은 돌아온 포수 김정민의 지능적이고 훌륭한 투수리드도 한 몫했다), 컴백후 5할에 가까운 타율을 보여준 박용택과 준수한 성적을 올린 용병 로베르토 페타지니의 대활약에 힙입어,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스윕하고 09년 5월 8일 삼성 라이온즈전까지 승리하면서 5월 9일, 5년만에(!) 8연승 그리고 2위(!)자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동안 LG의 오랜 부진 때문에 조용히 겨울잠을 자고 있던 엘지 팬들은 2위가 결정 되었을 때 디씨인사이드 야구 갤러리에서 2쥐를 부르짖으며 오열했다고 일컬어진다. 그러나 김정민이 부상으로 빠지고 타격도 덩달아 잠잠해지면서 6월 14일 7위까지 떨어진 이후 그 자리를 고수했다.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감독의 말대로(?)랄까.

그나마 좀 건질 만했던 건(?) 09시즌 수많은 기록들을 남겼다. SK전에서 9:1로 지고 있다가 갑자기 9회말에 폭발해 9:9를 만들어서 연장전을 가질 않나, 히어로즈난타전을 벌여서 22:17로 경기를 이기질 않나...메가트윈스포 5월 21에는 투수진이 무너지면서 난타전을 벌이며 13:13으로 무승부를 찍으며 프로야구 역대 최장시간 경기를 하지 않나... 6월 2일과 3일에는 한화와의 경기에서 연속 11:10으로 똑같은 스코어, 그것도 9회말에 턱밑까지 쫓아갔으나 마지막의 마지막에 분루를 삼키는 안타까운 경기를 보여주었다. 모 야구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6월 3일의 경기는 2일자 경기의 재방송이 아니냐며 KBS 스포츠를 성토(?)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그만큼 극적이었다는 얘기. 굿이나 보고 떡이나 먹으면 그만인 타 팀팬들에게는 최고의 볼거리였겠으나 당사자인 LG와 한화팀 팬들에게는 그야말로 똥줄이 타들어간다는 말을 실감할 수 있었던 9회말이었다. 하지만 앞에 링크 걸린 세 개의 대첩과 6/2~3 경기들은 결국 LG를 나락으로 빠뜨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재박 감독의 2007년 부임 당시 공약인 "3년 안에 우승하겠다"는 개뿔. 09시즌도 7위로 마쳐버렸다. 게다가 마지막에 박용택과 함께 타격왕 잔치상을 신나게 말아먹어 이미지까지 완전히 구겨버렸다.

심수창, 조인성 마운드 충돌사건과 그 사건과 관련한 보도들로 인해 팀 선수들 사이의 분위기가 모래알 같다는 것도 인증되었다(인증 안해도 그 전부터 모두 짐작하고 있었다). 그리고 서승화가 2군에 이병규(작뱅)를 구타해 병원치료를 받게 한 사실이 들통나서 1군 엔트리를 말소시켜버렸다.

여담으로, 2009 시즌 기아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LG에게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 8월 9일 기준 두산한테 몇년만에 13승 6패를 거둠으로써 두산에게 앞서게 되었고 기아가 2위와 차이를 벌릴 수 있게 되었고 기아에게 김상현을 주고 게다가 기아에게 2승 1무 15패라는 엄청난 전적을 주었으니 말그대로 사랑해요 LG!!인 셈이다. 그리고 SK 와이번스에게 0.5게임차로 쫓기고 있을 때에는 SK에게 무승부를 거두며 또 한번 기아를 도왔다.[1] LG가 아니었으면 기아는 1위가 힘들었을지도 모른다. 거기에 이팀에는 이용규도 있다![2][3] 사족을 조금 달자면 이 기간동안 기아가 승리하거나 엘지에서 기아로 트레이드된 선수가 잘할경우, 기아 팬들이 lg twins 갤러리로 와서 사랑해요 lg 따위의 글을 남겨서 lg twins 갤러리에서는 아직도 기아팬들을 증오하다 시피한다.영원히 싫어할 기세

2005년 삼성과는 완전 딴판인데 삼성이 2004 준우승 뒤 FA인 박진만심정수를 질러서 2005년과 2006년을 우승한데 반해 2009년 LG의 경우 FA인 이진영과 정성훈을 질렀음에도 불구하고 초반의 분위기를 살리지 못하고 7위로 마무리.역시 안 되는 팀은 안 된다


[1] 2009 시즌엔 무승부도 패로 계산해서 승률이 떨어짐[2] 이용규야...뭐 올림픽 금메달리스트...WBC2회대회 대표..말다했고 김상현은 2009년 9월 11일 현재성적 3할8리에 34홈런 117타점을 기록중이다. 타율 10위에 홈런 1위 타점1위 장타율 1위다. 2009년 시즌 MVP급 성적을 낸 선수에 든든한 대수비요원을 묶어서를 2군에서 재활중인 투수와 바꾸다니...기아입장에선 정말 사랑해요 LG겠다.[3] 하지만 이들이 트레이드할 당시의 성적은 욕먹어도 할 말이 없는 성적이었다. 그런데 이들의 포텐이 LG를 떠나자마자 터진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