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8 19:01:55

당진영덕고속도로


파일:Korean_Highway_logo.png 대한민국의 고속도로
{{{#!folding 보이기/숨기기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5px"
경부 (1) 경부고속도로
남북 (15) 서해안고속도로 (17) 익산평택고속도로, 평택파주고속도로 (25) 호남고속도로, 논산천안고속도로
(27) 순천완주고속도로 (29) 세종포천고속도로 (35) 통영대전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37) 제2중부고속도로 (45) 중부내륙고속도로 (55) 중앙고속도로
(65) 동해고속도로
동서 (10) 남해고속도로 (12) 무안광주고속도로, 광주대구고속도로 (14) 함양울산고속도로
(16) 울산고속도로 (20) 새만금포항고속도로 (30) 당진영덕고속도로
(32) 아산청주고속도로 (40) 평택제천고속도로 (50) 영동고속도로
(52) 광주원주고속도로 (60) 서울양양고속도로
순환 (100)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300) 대전남부순환고속도로 (400)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500) 광주외곽순환고속도로 (600) 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700)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경인 (110) 제2경인고속도로 (120) 경인고속도로 (130)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지선 (102) 남해고속도로제1지선 (104) 남해고속도로제2지선 (105) 남해고속도로제3지선
(151) 서천공주고속도로 (153) 평택시흥고속도로 (171) 오산화성고속도로, 오산용인고속도로, 용인서울고속도로
(173) 익산평택고속도로지선 (202) 새만금포항고속도로지선 (204) 새만금포항고속도로지선
(251) 호남고속도로지선 (253) 고창담양고속도로 (255) 강진광주고속도로
(301) 상주영천고속도로 (451) 중부내륙고속도로지선 (551) 중앙고속도로지선
계획 서울연천고속도로 문산개성고속도로 서울강화고속도로
강화간성고속도로 영천양구고속도로 서창장수고속도로
서울양평고속도로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세종청주고속도로
지정해제 구간 보기 }}}}}}


당진영덕고속도로
唐津盈德高速道路 / Dangjin-Yeongdeok Expressway
파일:external/ex.co.kr/img_30.jpg
노선 번호 30번
기점 충청남도 당진시 사기소동
종점 경상북도 영덕군 영덕읍
연장 305.5 km
개통일 2007년 11월 28일 청주 - 낙동
2009년 5월 28일 당진 - 유성
2016년 12월 26일 낙동 - 영덕
관리 파일:ex_ci.png
왕복 차로 수4차로당진 - 회덕[1]
청주 - 낙동
상주 - 영덕
6차로낙동 - 상주[2]
8차로회덕 - 청주[3]
구조 나들목 25개소
분기점 9개소[4][5]
터널 58개소
휴게소 18개소(상행선 9개소, 하행선 9개소)
주요 경유지 당진대전청주상주영덕

1. 개요2. 역사3. 구간4. 이야깃거리


1. 개요


청주JC영덕IC 구간 주행 영상


유성JC당진JC 구간 주행 영상

충청남도 당진시경상북도 영덕군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노선번호는 30번. 별칭으로 동서4축고속도로라고도 한다. 경부고속도로를 경계로 두 구간이 직접 이어져있지 않기 때문에 두 구간을 따로 떼어서 당진대전고속도로, 청주영덕고속도로라고도 부른다.

총 연장 305.5km로 고속도로 노선 중 네 번째로 길다. (당진 - 유성 91.6km, 호남고속도로지선 중첩 8.2km, 경부고속도로 중첩 18.7km, 청주 - 상주(낙동JC) 79.4km, 상주 - 영덕 107.6km)

2. 역사

3. 구간

당진영덕고속도로/구간 참조.

4. 이야깃거리

  • 청주 - 낙동 구간이 개통되면서 그동안 충청북도 내에서도 교통이 불편했던 보은군의 교통이 많이 개선되었다. 사실 이 구간은 동서 지역 간 교류의 기능보다 영남 지방 - 수도권의 우회 도로 기능이 더 크다. 특히 경부고속도로대전 - 김천 구간의 경우 선형이 매우 불량했던 것이 그나마 개량되었으나, 아직도 선형 개량 공사는 계속되고 있고 통행량도 많아서 당진영덕고속도로의 청주 - 낙동 구간 및 중부내륙고속도로낙동 - 김천 구간이 경부고속도로의 해당 구간을 우회하는 도로로 선호된다. 특히 중부내륙고속도로 연선지역에서 서울 방면으로 가는 고속/시외버스들은 청주 분기점부터 경부고속도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서울고속버스터미널서울남부터미널행 버스들은 주말과 휴일의 경우 거의 이 도로로 운행한다. 다만 천일고속 차량들은 주중에도 당진영덕선으로 들어간다. 이것은 영동고속도로의 만성적인 정체가 한몫한다. 평일이라면 몰라도 주말에 서울에서 영남권으로 내려오는 고속버스를 타면 거의 100% 청주 분기점으로 내려가게 된다. 거기에다 영남권에서 청주천안 쪽으로 갈 때 경부고속도로보다 시간이 덜 소요된다. 창원, 마산에서 서울 쪽으로 갈 때도 이 도로를 이용하여 경부고속도로중부고속도로로 갈아타는 게 기존 중부내륙고속도로만 이용하는 것보다 더 빠르다. 상주영천고속도로가 개통된 후에는 경부고속도로의 우회도로 기능이 더 커졌는데, 상주 분기점에서 이 도로와 직결되어 전 구간을 완주해 종점인 영천 분기점에서 다시 경부고속도로와 합류하게 되는 구조라 대구 구간을 아예 피해갈 수 있게 되어 서울에서 대구 이남에 있는 도시(경주, 포항, 울산, 부산 등)간 거리가 많이 줄어들었다. 상습정체 구간인 중부내륙고속도로김천 분기점 부근을 지나지 않아도 되어 편리해졌다. 하지만 이 때문에 당진영덕선의 교통량도 상당히 늘어났다.
  • 당진영덕고속도로를 구성하는 청주-상주 구간이나 당진-대전 구간의 경우엔 도로의 선형은 매우 좋은 편이다. 상주-영덕 구간을 제외하고는 국내에 몇 안 되는 설계속도 120km/h 고속도로이다. 제한속도는 당진 - 유성, 청주 - 낙동만 110km/h. 이 때문에 차로 수만 많고 선형, 노면 상태가 별로 좋지 않은 경부고속도로 김천-대전 구간을 우회하기 위해 많이 이용한다. 도로가 워낙 좋은 탓에 과속 차량이 많은데, 도로의 특성상 산악 지대를 지나기 때문에 교량 구간이 많은 편이라 강풍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청주 - 낙동 구간의 속리산 산악 지대를 통과하는 구간은 커브 구간이 다소 있으며, 그에 따라 빙판길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또 과속 주행을 하면 도로에서 음악이 흘러나오는 구간이 있다. 위치는 영덕 방향으로 남상주 나들목 진입 약 1km 전으로, 이 구간에서 과속하면 동요 자전거가 흘러나온다. 근데 과속을 하지 않아도 콘크리트 포장 특유의 소음이 올라온다. 노면에 판 홈의 마찰로 인한 소음이지 과속한다고 해서 나오는 건 아니다. 과속하면 빨리 감기가 되는 것. 하지만 2014년 1월 현재 노면의 홈을 메운 것 같다. 예전보다 소음이 작다. 이유는 자전거 동요 가사 중 '우물쭈물하다가는 큰일 납니다' 가 불길하다는 이유로 민원을 먹었다고 한다. 같은 원리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반시계방향 도로의 조남 분기점 인근을 주행하다 보면 동요 '비행기'가 흘러나온다.
  • 제한 속도가 110km/h인 데다가 선형이 좋아서 나란히 달리는 경부고속도로에 비해 통과 속도는 빠르지만, 편도 2차로 고속도로 특성상 앞에 화물차라도 한 대 올라가면 그 순간 뒤로 줄정체 크리 먹는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정체가 일어나지 않지만, 화물차가 저속 화물차를 추월한답시고 1차로로 들어오기라도 하면 그때부터 혼돈이 시작된다. 그 외에 상주 - 영덕 구간 개통 전에는 낙동 분기점이 종점이었고 중부내륙고속도로로만 진출할 수 있었기에 낙동 분기점 인근 정체가 심했었다. 영덕까지 개통된 이후에도 많은 차량들이 낙동 분기점에서 진출하는데, 이로 인한 정체가 심해질 경우 경부고속도로만도 못한 소요 시간을 보여주니 상황에 따라 적절히 이용할 필요가 있다. 상주영천고속도로가 개통된 이후에는 그나마 선택지가 늘었다는 것이 다행이라면 다행. 단, 2016년 12월에 개통한 낙동 분기점 ~ 영덕 나들목은 '100km/h'로 제한되어 있으니 유의할 것.
  • 당진 - 유성 구간의 개통은 교통이 불편했던 충청남도 서북부의 교통 상황을 크게 개선했다. 특히 이 지역은 해수욕장 밀집지역이라 관광객 수요도 많은데다, 최근 당진시의 제철소 등을 비롯해 산업 시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자연스레 인구도 늘어나고 있어서 향후 활용도 또한 높다고 할 수 있다.
  •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 회원사 중 충남고속, 천일고속, 한일고속이 당진대전고속도로 전 구간을 주행하기도 한다. 극히 일부분을 주행하는 고속버스는 중앙고속, 금호고속삼화고속이며 공주 분기점-서공주 분기점까지 운행한다.
  • 당진대전선 구간은 32번 국도를, 청주상주선 구간은 25번 국도를 대체한 포지션이다. 상주 ~ 안동 구간은 굳이 꼽자면 912번 지방도가 있으나 이를 제외하면 딱히 대체 도로가 없으며, 안동 ~ 영덕 구간은 34번 국도를 대체한다고 볼 수 있지만 안동에서 청송까지는 상당히 멀리 떨어져서 지나간다.
  • 상주 분기점은 영덕 방면으로 직진 시 상주영천고속도로와 직결되도록 설계되어 있다. 즉, 당진영덕선을 계속 이용하려면 본선이 아닌 분기선을 이용해야 한다. 중부내륙고속도로 현풍 분기점호남고속도로-논산천안고속도로 논산 분기점과 비슷하다. 하지만 저 고속도로들은 본선처럼 되어 있는 도로들(중부내륙고속도로지선, 호남고속도로지선)이 원래 실제로 본선이였고, 나중에 지선으로 재분류된거지만 이쪽은 원래부터 본선이 본선으로 계획된데다 본선이 더 먼저 개통했음에도 이렇게 설계되었다.
  • 상주 - 영덕 구간이 개통되면서 그동안 고속도로 혜택을 받지 못했던 청송군영덕군이 직접적인 혜택을 받게 되었으며, 이 고속도로와 인접한 영양군울진군 남부지역이 간접적 혜택을 받게 되었다. 특히 상주-영덕까지 거리가 기존 160km에서 108km로 감소했고, 소요 시간도 2시간 반가량에서 1시간이 조금 넘는 정도로 무려 2.5배가량 감소했다. 서울, 대구, 대전 등지에서 이들 지역으로 가는데 걸리는 시간이 최소 30분에서 1시간 이상 줄어들었다. 이 구간으로 인해 중앙고속도로를 이용한 후 영양, 청송, 영덕으로 갈 때 반드시 안동을 거쳐야만 했던 장거리 차량들이 더 이상 안동 시내를 통과하지 않아도 되었기 때문에, 안동 시내 도로 정체 해소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예전에는 중앙고속도로를 타고 서안동 나들목으로 나와서 안동 시내를 통과한 후 30분~1시간 이상을 가야만 했다.
  • 영덕요금소는 당진영덕고속도로 본선의 종점부에 위치한 요금소임에도 불구하고, 각 방향별로 통행료 수납 부스가 2개에 불과하여 (하이패스/일반수납 겸용 1 + 일반수납 1) 개통 첫날부터 심각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7] 결국 개통 이틀만인 2016년 12월 27일 영덕 방향 수납 부스를 추가하는 공사를 시작했고, 12월 29일 임시개통하였다.[8] 그럼에도 정체 해소 효과를 딱히 보지 못하고 있으며, 협소한 요금소가 문제시되면서 대구·경북 지역 여러 언론으로부터 집중적으로 까이고 있다. 이를 위해 확장 공사를 했고, 2017년 5월 31일 제대로 된 일반 수납 차로가 정식으로 완성되어 공용 중이다. 일반 차로 2개 차로에 부스를 2개씩 설치하여 성수기 혼잡에 대비할 수 있게 되었다.
  • 휴게소 시설도 문제가 지적되는데, 가장 많은 사람이 이용하고 있는 청송 휴게소의 서비스도 기대에 못 미친다고 한다. 모든 식당에서 의무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원산지 표기가 없다거나 휴게소 건물과 주차장 면수 모두 지나치게 적게 설계되어 평일 낮에도 휴게소 진입 시 정체가 보이는 등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9] 위와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청송 휴게소 주차장 확장공사가 예정되어있다.[10] 위와 달리 상주와 청송 구간 사이에 있는 의성 휴게소의 경우, 원산지 표기는 물론 주차면적도 상대적으로 많고 시설도 여유 있으며 쉬고 갈 수 있는 산책로도 있다. [11] 특히 근처 구간 내에선 음식값이 가장 싸고 품질도 괜찮은 편이다.
  • 상주 - 영덕 구간 개통으로 대게를 먹으러 영덕을 찾는 관광객들이 크게 늘었다. 상인들은 수입이 증가하여 행복해하지만, 차량정체로 인해 자영업에 종사하지 않는 다른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늘었다는 의견도 있다.[12] 특히 강구면사무소 근처의 교통 정체가 매우 심각한데, 강구항으로 들어가는 도로가 강구대교 하나뿐이라 주말만 되면 강구항 주변 도로가 초토화된다.
  • 공주(서세종 나들목)와 청주(청주 분기점)를 연결하는 노선(공주청주고속도로)이 계획 중이다. 주말과 행락철에 상습정체 구역이 되는 회덕 분기점 - 유성 나들목 구간을 우회하여 세종시로 직결할 필요성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이쪽이 당진영덕고속도로의 본선이 되고 호남고속도로지선, 경부고속도로와 중첩되는 구간이 사라지게 된다. 기존 서세종 나들목 ~ 유성 분기점 구간은 호남고속도로지선의 경우처럼 지선으로 분리될 예정이다.[13][14] 현재 계획에 따르면 대신 세종포천고속도로와 중첩 구간이 생긴다. 2019년 1월 29일 세종-청주 간 중첩구간의 바이패스 역할을 할 신규 고속도로 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되었다.
  • 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의 금정산터널 및 서울양양고속도로인제양양터널과 함께 지품8터널 - 영덕터널 10.3km 구간은 차로 추월이 가능하다. 교량, 터널이 매우 많은 까닭에, 추월을 허용했다.


[1] 유성JC부터 회덕JC까지는 호남고속도로지선 중첩 구간이다.[2] 상주영천고속도로 중첩 구간[3] 경부고속도로 중첩 구간[4] 대전, 충남: 당진분기점(서해안고속도로), 서공주분기점(서천공주고속도로), 공주분기점(논산천안고속도로), 유성분기점(호남고속도로지선), 회덕분기점(경부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지선)
충북: 청주분기점(경부고속도로)
경북: 낙동분기점(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영천고속도로), 상주분기점(상주영천고속도로), 안동분기점(중앙고속도로)
[5] 유성분기점↔️회덕분기점: 호남고속도로지선 중첩구간
회덕분기점↔️청주분기점: 경부고속도로 중첩구간
낙동분기점↔️상주분기점: 상주영천고속도로 중첩구간
[6] 개통행사 중 개통 연기한 황당 고속도로, 2016-12-24, 한국일보[7] 상주∼영덕 고속道 개통 첫날 차량 몰려 ‘혹독한 신고식’, 2016-12-27, 영남일보[8] `저속도` 상주·영덕고속도 `울화통 도로` 오명 얻을판, 2016-12-27, 경북매일[9] 상주영덕고속도로 휴게소 서비스도 엉망, 2017-01-01, 경북일보[10] 카페 게시물(가입 필요)[11] 의성휴게소, 봄철 관광객 증가 대비 위생관리 철저, 2017-03-13, 경북일보[12] 영덕~상주 고속도로 ‘통했다’, 2017-01-09, 경북도민일보[13] 세종∼청주 고속도로 본궤도…예비타당성 조사 확정, 2018-01-04, 연합뉴스[14] 이 경우 세종-대전 간은 당진영덕고속도로 본선에서 해제되고 당진영덕선 지선인 30x번 혹은 대전권의 첫번째 대도시권 고속도로로써 310번을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