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0 20:03:27

Mac(컴퓨터)

||<tablewidth=700><tablealign=center><tablebordercolor=#333,#ddd><#fff,#ddd><tablecolor=#333>
||<tablebordercolor=#fff,#ddd><tablebgcolor=#fff,#ddd><tablecolor=#333> 파일:애플 로고.svg||파일:애플 워드마크.svg ||
||
{{{#!wiki style="margin:0 -10px -5px; color: #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파일:Mac 심볼.svg
Mac
파일:iPad 심볼.svg
iPad
파일:iPhone 심볼.svg
iPhone
파일:Apple 디스플레이 심볼.svg
Display
#!wiki style="margin:0px -10px;padding-bottom:5px
[[Apple Watch|[[파일:Apple Watch 심볼.svg|width=22]][br]{{{#333 Watch}}}]]
파일:AirPods 심볼.svg
AirPods
파일:Apple TV 심볼.svg
TV
파일:HomePod 심볼.svg
HomePod
파일:1px 투명.svg
파일:Apple 키보드 심볼.svg
액세서리
단종된 시리즈 }}}}}}}}}

||<table width=700><table align=center><table bordercolor=#333333,#dddddd><bgcolor=#ffffff,#dddddd>
||<table align=center><table bordercolor=#ffffff,#dddddd><rowbgcolor=#ffffff,#dddddd> 파일:Mac 심볼.svg||파일:애플 워드마크.svg
[[Mac(컴퓨터)|
파일:Mac 로고.svg
]] ||
||
{{{#!wiki style="margin: 0 -10px"
{{{#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colbgcolor=#333333><colcolor=#ffffff><rowcolor=#ffffff> 노트북 데스크탑
<rowcolor=#ffffff> MacBook Air MacBook Pro Mac mini Mac Studio Mac Pro iMac
2006 Early (15", 17"), Late (15", 17") Early, Late Mid Early (17", 20"), Mid, Late (17", 20", 24")
2007 Mid (15", 17") Mid Mid (20", 24")
2008 Early, Late Early (15", 17"), Late 15" Early Early (20", 24")
2009 Mid Early 17", Mid (13", 15", 17") Early, Late Early Early (20", 24"), Late (21.5", 27")
2010 Late (11", 13") Mid (13", 15", 17") Mid Mid Mid (21.5", 27")
2011 Mid (11", 13") Early (13", 15", 17"), Late (13", 15", 17") Mid Mid (21.5", 27")
2012 Mid (11", 13") Mid (13", 15"(, Retina)), Late 13" Retina Late Mid Late (21.5", 27")
2013 Mid (11", 13") Early (13", 15") Retina, Late (13", 15") Retina Late Late (21.5", 27")
2014 Early (11", 13") Mid (13", 15") Retina Late Mid 21.5", Late 27" Retina 5K
2015 Early (11", 13") Mid (13", 15") Retina Mid 27" Retina 5K, Late (21.5"(, Retina 4K), 27" Retina 5K)
2016 13", 15"
2017 13" 13", 15" 21.5"(, Retina 4K), 27" Retina 5K, Pro
2018 13" Retina 13", 15" 2018
2019 13" Retina 13", 15", 16" 2019(, Rack) 21.5" Retina 4K, 27" Retina 5K
2020 13" (Retina, M1) 13"(,M1) M1 27" Retina 5K
2021 14", 16" M1 24"
2022 M2 13" M2 13" 2022
밑줄 표시는 Apple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인 제품.
기타 Apple 제품 라인업
}}} }}}}}} }}}

파일:mac-compare-202206.png

왼쪽부터 14형 MacBook Pro, 16형 MacBook Pro, 24형 iMac, MacBook Air(M2), Mac mini, Mac Studio


1. 개요2. 역대 모델
2.1. 1984~1989년2.2. 1990~1997년2.3. 1997~2006년2.4. 2006년 이후 제품 중 단종된 모델2.5. 현재 모델
3. 역사4. 이주(Transition)
4.1. 68k에서 PowerPC4.2. Mac OS에서 Mac OS X으로4.3. PowerPC에서 Intel로4.4. Intel에서 Apple Silicon으로
5. 하드웨어의 특징6. 문제점
6.1. Windows PC 대비 비싼 가격6.2. 소프트웨어 풀6.3. AAA급 게임
7. Mac을 구입하면 안 되는 경우8. Mac을 구입하는 이유
8.1. 영상 편집8.2. 컬러 매니지먼트8.3. 소프트웨어 개발
9. 여담
9.1. 시동음9.2. Sosumi9.3. NVRAM/PRAM 그리고 SMC9.4. AHT

1. 개요

파일:Mac 로고.svg
30주년 기념 영상
30년 전 Macintosh 기술을 사람들의 손에 쥐어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Macintosh의 탄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이 영상은 하루만에 전세계에서 iPhone으로 촬영하였습니다.
- 30주년 기념영상에서 나온 대사[1]
30주년 기념 공식 사이트 (아카이브)[2]

Apple에서 만든 개인용 컴퓨터 브랜드. 풀네임은 Macintosh이며 그 유래는 Apple의 엔지니어이자 Macintosh 프로젝트의 최초 구상자였던 제프 래스킨이 좋아하는 사과 품종이 이거라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스티브 잡스는 처음에는 이 이름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지성을 위한 자전거". 줄여서 "자전거"(!)라는 이름을 밀기도 했다고 한다. 나중에는 컨설팅 회사에다 돈 왕창 주고 새 이름을 받아 왔는데 그 이름이라는게 "Apple 40"이라든가 "Apple Allegro" 같은 이름이었고, 결국 잡스는 저런 이름은 못 붙이겠다면서 "Macintosh"라는 이름을 최종 승인하고 Mcintosh라는 이름을 쓰던 오디오 회사에 가서 "Macintosh"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까지 얻어오게 된다. 하지만 뒤끝이 쩌는건지 어떤건지 현재, 정확히는 Intel의 CPU가 달려 나오기 시작한 이후로는 아예 공식 명칭에 "Macintosh"라는 말이 들어가지도 않으며 간간이 제품 포장에만 슬쩍 던져놓는다.[3]

2006년 이전까지는 거의 유일하게 살아남아 있던 비 IBM PC 호환기종 컴퓨터였다.[4] 시리즈가 출시된 지 벌써 30년이 넘어가고 있는 현재, 하드웨어의 기본 구조는 IBM PC 호환기종에 맞추고 있고[5], OS소프트웨어는 독자적으로 가고 있다. 다만 2020년부터 Apple Silicon으로의 이주를 천명함에 따라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모두 다시 독자적인 길을 걷게 되었다.

Apple 시리즈의 후속작으로, Apple Lisa에서 처음 시험적으로 채택했던 GUI 운영 체제를 탑재했는데 그 당시에는 매우 획기적이었다. 현재 Windows 등에서 사용하는 '아이콘', '창' 등을 대중에게 최초로 선보인 것이 Macintosh이다. 사실 아이콘, 창과 같은 GUI의 개념은 제록스 연구소 PARC에서 시작했지만, WYSIWYG 탁상 출판 워크스테이션의 개발 도중에 나온 부산물로 GUI 자체를 노리고 개발한 것도 아니었고 그로 인해 탄생한 제록스 스타의 판매량도 형편없었다. 그러나 Apple은 GUI의 가능성을 보고 제록스에게 Apple 주식 100만 달러 어치를 주고 필요한 기술을 구했다.

처음으로 출시된 모델은 1984년 1월 24일에 출시된 Macintosh 128K. 이 시절에는 Motorola의 MC680x0 계열 CPU를 사용했으며, 1994년부터는 IBM과 모토로라의 합작품인 PowerPC 60x계열 CPU를 사용했다. 이 시절까지의 Macintosh들은 표준 하드 인터페이스로 SCSI를 사용했고[6], 키보드와 마우스는 ADB[7]라는 독자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는 등 IBM PC와의 호환은 손톱만큼도 없는 완전 별개의 물건이었지만, 2006년 들어 불구대천의 원수(?) 취급하던 Intel의 CPU를 사용하고, 이에 따라 하드웨어 구조도 x86 아키텍처가 되어 이제는 Apple의 독자적인 하드웨어 구조라고 할 만한 것은 남아있지 않은 상태이다. 2011년 라인업에 광통신 기반의 Thunderbolt가 추가되기는 했으나, 이것도 사실 Intel의 기술이다.

운영체제macOS[8]를 사용한다. OS X 이전의 OS 1부터 9까지는 "클래식"이라고 부르며, PowerPC 시절까지는 호환성 문제를 위해 클래식 모드를 일부 남겨놓기도 했지만 Intel CPU로 오면서 클래식은 내다 버렸다. 성난 유저의 항의공세를 막기 위해 이전의 PowerPC용 프로그램을 돌릴 수 있는 Rosetta를 내장했었지만 OS X Lion부터 사라졌다. 또한 Intel Mac은 CPU부터 기타 하드웨어 구성이 일반 PC들과 별 차이가 없기 때문에 Windows 또한 설치해서 쓸 수 있다. Boot Camp가 그것인데, 이것이 발표된 그 날, NASDAQ에서 Apple의 주가는 5%나 올라갔다.(...) 합법적으로 Windows와 macOS을 동시에 사용해볼 수 있는 유일한 컴퓨터라 볼 수 있다. Windows와 달리 Apple은 OS X을 단독으로 판매하지 않기 때문에 해킨토시는 라이선스 위반이다. 그러나 워낙 귀찮고 오류도 가끔 나오고 정품 Mac보다 확실히 기능이 부족하기에 결국 정말 Mac이 필요하면 Mac으로 넘어오게 되어 있다. 잡스도 그래서 해킨토시를 그냥 방임했다. 어차피 Mac으로 넘어온다고 하면서 말이다.

IBM PC 호환기종이 널리 쓰이던 시대에도 그래픽작업이나 출판작업 등 특화된 기능이 월등히 좋았기 때문에 고정적인 수요를 가지고 있어서 아미가, 아타리 등 다른 포멧의 PC가 몰락한 후에도 계속 IBM-PC의 대항자로서 살아남게 된다.

포토샵, 엑셀[9][10] 등 Macintosh용으로 뛰어난 유틸리티와 애플리케이션이 많았던 것도 Macintosh가 굳건히 버틸 수 있었던 중요한 요인. (그런데 지금의 Apple과 Adobe의 관계는...)

Macintosh의 이름에 대해서 재밌는 일화가 있는데 Apple에서 처음 Macintosh를 만들어서 판매할 때 사과 품종을 뜻하는 McIntosh란 스펠링을 쓰려고 했으나 사소한 착오로 Macintosh로 잘못 표기했다. Apple 덕분에 Macintosh가 더 유명해진 지금은 사과를 뜻하는 McIntosh보다 Macintosh란 단어가 더 유명해지고 사전에까지 등재되었다. 물론 컴퓨터’가 아닌 ‘사과’로...

스티브 잡스의 전기문 비슷하게 된 iCon에서는, 오디오 앰프를 제조하는 매킨토시 사에서 McIntosh의 사용권을 얻지 못하자 잡스가 에라 모르겠다 하고 비슷한 이름의 Macintosh로 명명했다고 한다. 그런데 뭐 진짜라면 오디오 Mac 쪽에서 소송을 걸었을테고 나중에 사용권을 얻어왔다는 말이 있으니 진실은 저 너머에.

1997년까지는 Apple의 승인 하에 여러 제조사에서 Macintosh의 복제품을 만들어 출시한 적이 있었으며, 자세한 내용은 위키피디아 문서에 서술되어 있다.

2. 역대 모델

2.1. 1984~1989년

파일:포춘 로고.svg
{{{#!wiki style="margin:0 -10px -5px; color:#191919; min-height:2em; word-break: 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출처: 가장 위대한 현대 디자인 100선, 2020년
<colbgcolor=#e5e5e5><colcolor=#000> 1 iPhone
아이폰
Apple
(Jonathan Ive)
20​07
2 Macintosh
매킨토시
Apple 19​84
3 Google Search Engine
구글 검색엔진
Google
(Larry Page, Sergey Brin, Scott Hassan)
19​97
4 Eames DAR Chair
임스체어
Ray, Charles Eames 19​50
5 Sony Walkman TPS-L2
소니 워크맨 TPS-L2
SONY
(Norio Ohga)
19​79
6 OXO Good Grip Peeler
옥소 굿그립 필러
Smart Design 19​90
7 Uber RideShare
우버 라이드 셰어링
Uber 20​09
8 Netflix Streaming
넷플릭스 스트리밍
Netflix 19​97
9 Lego Building Blocks
레고 블럭
Hillary Fisher Page 19​39
10 iPod
아이팟
Apple
(Jonathan Ive)
20​01
11 Google Maps
구글 지도
Where 2 Technologies 20​05
12 Apollo 11 Spacecraft
아폴로 11호
NASA 19​69
13 Akari Lamp 1A
아카리램프 1A
Isamu Noguchi 19​54
14 MacBook Pro
맥북프로
Apple
(Jonathan Ive)
20​06
15 Post-Its
포스트잇
3M
(Arthur Fry)
19​77
16 747 “Jumbo Jet” Airliner
보잉 747
Boeing
(Joe Sutter)
19​70
17 SX-70 Polaroid Camera
SX-70 폴라로이드
James Gilber Baker 19​72
18 Model S
모델 S
Tesla
(Franz von Holzhausen)
20​12
19 Model 3210
모델 3210
Nokia
(Alastair Curtis)
19​99
20 Savoy Vase
사보이 꽃병
Iittala
(Alvar, Aino Aalto)
19​37
21 Hue Lighting System
휴 조명 시스템
Phillips
(Signify)
20​12
22 App Store
앱스토어
Apple 20​08
23 Spotify
스포티파이
Spotify
(Daniel Ek)
20​06
24 Amazon Prime
아마존 프라임
Amazon 20​05
25 Muji Rice Cooker
무인양품 밥솥
Muji
(Naoto Fukasawa)
20​14
26 Airbnb
에어비앤비
Airbnb
(Joe Gebbia)
20​08
27 Wikipedia
위키피디아
Wikipedia 20​01
28 NYC Subway Map
뉴욕 지하철 지도
Unimark
(Massimo Vignelli)
19​72
29 iOS
iOS
Apple 20​07
30 Shinkansen
신칸센
Japanese National Railways 19​64
31 WeChat
위챗
Tencent
(Zhang Xiaolong)
20​11
32 Nest
네스트
Nest Labs (Tony Fadell) 20​11
33 606 Shelving System
606 선반 시스템
Vitsoe
(Dieter Rams)
19​60
34 Skype
스카이프
Skype 20​03
35 Modern Classics
클래식
Penguin
(Jan Tschichold)
19​52
36 ClearRX
클리어RX
Deborah Adler 20​05
37 Mobike
모바이크
Beijing Mobile Bike Technology 20​15
38 Round Thermostat
원형 보온장치
Honeywell
(Henry Dreyfuss)
19​53
39 Stool 60
스툴 60
Artek
(Alvar Aalto)
19​53
40 Facebook
페이스북
Facebook
(Mark Zuckerberg)
20​03
41 Billy Bookcase
빌리 책장
IKEA 19​79
42 Pride Flag
프라이드 플래그
Gilbert Baker 19​78
43 Lia Pregnancy Test
리아 임신 검사
Bethany Edwards
(Anna Simpson)
20​17
44 Super Mario Bros.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Nintendo
(Shigeru Miyamoto)
19​85
45 Vélib Bike Service
벨리브 자전거 서비스
JCDecaux 20​07
46 Apple Watch
애플워치
Apple
(Kevin Lynch)
20​15
47 Bialetti MOKA Pot
비알레티 모카포트
Alfonso Bialetti 19​33
48 Poäng
포엥
IKEA
(Noboru Nakamura)
19​74
49 Volkswagen Bug
폭스바겐 비틀
Volkswagen
(Ferdinand Porsche)
19​38
50 Office 360
오피스 360
Microsoft 19​90
51 Tupperware
터퍼웨어
Earl Tupper 19​48
52 View-Master
뷰마스터
Charles Harrison 19​62
53 LifeStraw
라이프 스트로우
Vestergaard Frandsen 20​05
54 Raspberry Pi
라즈베리 파이
Raspberry Pi Foundation 20​12
55 Flex-Foot
의족
Össur 19​71
56 Medical Toy Blocks
의학 장난감 블럭
Hikaru Imamura 20​12
57 Life Magazine
라이프
Time, Inc. 19​36
58 Leica M
라이카 M
Ernst Leitz 19​54
59 Lettera 32
레테라 32
Marcello Nizzoli 19​63
60 Airtable
에어테이블
Airtable 20​12
61 Forever Stamps
영원우표
USPS 20​06
62 Telephone Area Code
지역번호
Bell Labs
(Ladislav Sutnar)
19​47
63 ET66 Calculator
ET66 계산기
Braun
(Dieter Rams)
19​87
64 Apple Pay
애플페이
Apple 20​14
65 Flyknit
플라이니트
Nike 20​08
66 Orange-handled Scissors
오렌지 손잡이 가위
Fiskars 19​67
67 Pokémon
포켓몬
Game Freak
(Satoshi Tajiri)
19​89
68 EpiPen
에피펜
Mylan 19​87
69 Medical Drones
메디컬 드론
Zipline 20​14
70 Geodesic Dome
지오데식 돔
Buckminster Fuller 19​48
71 Tampon
탐폰
Earle Haas,
Gertrude Schultz Tenderich
19​33
72 23 & Me
유전자 검사
Linda Avey, Paul Cusenza, Anne Wojcicki 20​06
73 Dyson Bagless
다이슨 백리스
James Dyson 19​80
74 Netscape Browser
넷스케이프 브라우저
AOL & Mercurial Communications 20​05
75 Futura Typeface
푸투라 글꼴
Paul Renner 19​27
76 SUICA
스이카
JR East 20​01
77 Air Jordan 1
에어 조던 1
Nike
(Peter Moore)
19​85
78 Pocket Survival Tool
멀티툴
Timothy S. Leatherman 19​83
79 Box Chair
박스 체어
Enzo Mari 19​71
80 Ultra-Light Down
울트라경량다운
Uniqlo 20​11
81 Havaianas
하바이아나스
Robert Fraser 19​66
82 Womb Chair
움 체어
Knoll 19​66
83 PeaPod
피팟
Andrew Parkinson,
Thomas Parkinson
19​89
84 Magic Band
매직밴드
Disney
(Frog Design)
20​13
85 Type 2
타입 2
Volkswagen
(Ben Pon)
19​50
86 Unix OS
유닉스
Bell Labs
(Ken Thompson, Dennis Ritchie)
19​70
87 Wayfarer
웨이페어러
Ray-Ban
(Raymond Stegeman)
19​52
88 Stokke Tripp Trapp
스토케 트립 트랩
Peter Opsvik 19​72
89 Aravind Eye Hospital
아라빈드 안과
Dr. Govindappa Venkataswamy 19​76
90 Bitcoin
비트코인
Satoshi Nakamoto 20​09
91 National Park Map
내셔널 파크 맵
Massimo Vignelli,
Lella Vignelli
19​77
92 911 Carrera
911 카레라
Ferdinand Porsche 19​77
93 Teema Tableware
티마 테이블웨어
Kaj Franck 19​63
94 LINN Sondek LP12
린 손덱 LP12
Edgar Villchur 19​63
95 Valentine Typewriter
발렌타인 타자기
Ettore Sottsass 19​63
96 IBM Logo
IBM 로고
Paul Rand 19​63
97 Model 500
모델 500
Western Electric
(Henry Dreyfuss)
19​51
98 Great Green Wall of Africa
아프리카 녹색장성
Panafrican Agency of the Great Green Wall 20​07
99 IBM Mainframe
IBM 메인프레임
Eliot Noyes 19​52
1​00 Blackwing 602
블랙윙
Eberhard Faber 19​34
}}}}}}}}} ||
  • Macintosh 128K (1984) - 맨 처음 모델. 최초의 상업적으로 성공한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 컴퓨터다. 길다. RAM 용량이 128KB고 CPU는 8MHz MC68000으로 요새 보면 웃기는 스펙이지만 당시로써 크게 부족한 스펙은 아니었다. 다만 램은 많이 부족해서 나중에 512KB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 Macintosh XL (1985)
  • Macintosh Plus (1986)
  • Macintosh II (1987~1992)
  • Macintosh SE (1987~1989)
  • Macintosh Portable (1989) - 흑역사

2.2. 1990~1997년

  • Macintosh Classic (1990~1993)
  • PowerBook 1xx (1991), PowerBook (1992), PowerBook 5xx, PowerBook 1400, 2400, 3400, 5300
  • Macintosh LC (1990~1993)
  • Macintosh Quadra (1991)
  • Macintosh Performa (1992~1997) - 별개의 기종은 아니고, 기존에 있는 모델들을 백화점 판매용으로 리네이밍한 것. PowerMac 시기까지 나왔다.
  • Macintosh Centris (1993)
  • Macintosh TV (1993) - 흑역사.
  • Power Mac (1994)
  • PowerBook 5300 (1995) - 최초의 Power PC 장착 모바일 기종. 최초로 소니제의 리튬이온전지를 채택하였으나, 잇다른 화재로 리콜되어 결국 니켈-카드뮴 축전지를 사용하게 되었다.
  • PowerBook Duo 2300 (1995) - PowerBook 5300과 같이 등장한 기종으로 이쪽은 최초의 Power PC 기반 장착 서브노트북이며 PowerBook Duo라는 명칭을 사용한 마지막 기종이다.
  • PowerBook 1400 (1996)
  • PowerBook 3400 (1997)
  • PowerBook 2400 (1997) - IBM과 공동작업을 통해 디자인되었다는 점에서 격세지감을 느끼게 해준 노트북. MacBook Air가 등장하기 전까지 한동안 서브 노트북이 없었던 Macintosh 시리즈였던 관계로, 이 제품을 그리워하는 Mac 사용자들이 많았다.
  • 20주년 기념 Macintosh - 1997년에 나온 Apple 20주년 기념모델. 전 세계적으로 12000대만 생산된 한정판.

2.3. 1997~2006년

  • PowerBook G3/G4 (1997~2006) - G4 기종은 티타늄과 알루미늄 소재로 되어서 TiBook, AlBook 등의 별명이 붙었다.
  • iBook (1999~2006)
  • Power Mac G3/G4/G5 (1997~2006) - 2013년까지 생산되었던 타워형 Mac Pro의 디자인이 여기서 이어진 것이다.
  • iMac G3/G4/G5 (1998~2006)
  • iMac G4 (2001)
  • eMac (2002~2006) - 교육 시장에 출시되었다가 나중에 저렴한 가격에 힘입어 일반 시장 판매도 된 모델이다. 이름의 "e"는 교육(education)을 뜻한다.
  • Mac mini G4 (2004~2006)
  • Xserve G4/G5 (2003~2006)

2.4. 2006년 이후 제품 중 단종된 모델

2.5. 현재 모델

  • iMac (1998~)
    • 일반 및 전문 사용자용 일체형 컴퓨터.
  • Mac mini (2005~)
    • 일반 사용자용 데스크톱 컴퓨터
  • Mac Pro (2006~)
    • 전문 사용자용 모듈형 데스크톱 컴퓨터
  • MacBook Pro (2006~)
    • 전문 사용자용 노트북 컴퓨터
  • MacBook Air (2008~)
    • 일반 사용자용 노트북 컴퓨터 (MacBook 단종 이전엔 경량형 노트북 컴퓨터)
  • Mac Studio (2022~)
    • 전문 사용자용 소형 데스크톱 컴퓨터

3. 역사

1980년대 말~1990년대 초반에 16비트 위주 컴퓨터 붐이 일었는데, 이때 한국에서 Macintosh는 거의 팔리지 않았다. 그 이유는 엘렉스컴퓨터라는 회사가 한국의 Macintosh 총판역을 했는데, 이 회사가 한국에서 고가정책을 고수해서 같은 사양의 IBM PC 호환기종의 3배 정도의 가격을 붙여먹었기 때문이다.[11] 1990년대 초반 386급에 컬러모니터를 갖춘 용산표 조립 컴퓨터가 200만원 안팎이었고 삼성이나 금성같은 대기업 제품은 250만원 정도였는데, 비슷한 체급의 Macintosh는 600만원을 넘는 가격을 붙여놨다. 현대 엑셀 1990년대 초반 최저급 깡통인 밴 옵션이 400만 원임을 감안해 보자. 현재로 따지면 아반떼보다 비싼 컴퓨터라는 말이다. Apple 본사가 당시 고가정책을 편데다가, 한국에서는 총판사인 엘렉스 컴퓨터가 값을 더 올려놓았으니 잘 팔릴리 만무하다. 오죽하면 당시에 해외에 가서 Mac을 사 오는게 더 쌀 지경이었다는 농담같은 전설들이 아직까지도 들릴 정도.[12]

뿐만 아니라 엘렉스는 OS를 한글화하면서 전용 동글(dongle)[13][14]이 없으면 구동이 되지 않게 해놨다. 이는 한글 OS에만 있는 제약으로 이 동글의 성능도 그저 그랬기 때문에 상당히 불편했다. 때문에 당시 Mac 사용자들은 엘렉스가 망해서 없어져버리고 Apple이 직접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말을 많이 했다. 하지만 Apple 또한 엘렉스와 마찬가지로...[15]


1990년대 초반 엘렉스 컴퓨터의 광고. 광고 속 모델은 Power Macintosh 6100.[16]

1990년대 후반까지 Macintosh는 거의 컴퓨터 그래픽 전문가 또는 해외유학파만 쓰는 기종이었다. 이 당시부터 이들은 마이너부심이 쩌는 인간들이었다. 국내 앱등이의 시초인 셈. 이들은 IBM PC를 가리켜 아범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Mac과 비교하였다. 이후 엘렉스 컴퓨터가 손을 떼고 나서도 Mac 유저 증가세는 크게 보이지 않았다. 그땐 폐쇄성이 훨씬 강해서, 아예 자체 프로세서와 자체 OS만 썼는데 국내에서 그에 맞는 소프트웨어가 거의 없었기 때문.[17] 하지만 iPhoneiPad가 나오고 Apple에 대한 한국 내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경품으로 MacBook Air가 걸리는 이벤트들이 널려 있는 등 갑작스런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Windows가 아니면 이런저런 작업을 하기 힘들기 때문에 여전히 Mac 유저는 소수파에 머물러 있다.

2011년 대한민국의 Mac 사용자가 1%를 넘었는데 이게 시장 점유율인지 사용률인지에 대해선 확실치 않다.

한국에서는 ActiveX쓰기 싫어도 억지로 써야 했기 때문에 여러 가지 애로사항이 많았다.[18] 현재는 ActiveX와 Internet Explorer의 퇴출,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인한 인터넷 환경 변화로 인터넷 뱅킹이나 관공서 업무 등에 지장이 없어졌기 때문에 사용이 훨씬 수월해졌다. 다만 엑셀이나 워드 등 MS Office 파일을 윈도우와 공유할 때 글자가 깨지는 등의 문제가 남아있지만 구조상 어쩔 수 없는 듯. 또한 한국 한정으로 자주 사용되는 한글 파일이 2014 버전 이후로 업데이트를 중단하여 불편한 점이 있다. 2022년 기준 Mac은 한국 시장에서 6%정도에 머물러 있지만 이전에 비해서는 크게 늘어난 것이며 실제로 대도시의 카페에 가보면 MacBook 사용자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특정 카페의 입장권이라는 농담도 있을 정도.

물론 한국만 Mac 점유율이 낮은 것은 아니다. iPhone, iPad 등 모바일 기기 덕분에 Apple 제품에 대한 관심이 급등한 2020년대에 이르러서도 Mac의 글로벌 PC 시장 점유율은 20%가 채 안 된다. 단순히 ActiveX 때문에 Macintosh가 밀리는 게 아니라 Windows PC보다 훨씬 비싼 가격, Apple 제품으로 한정된 생태계 등이 발목을 잡고 있다고 봐야 한다.

4. 이주(Transition)

스티브 잡스의 표현에 의하면 Mac은 세 번의 '트랜지션(transition)'을 겪었다. 하나의 플랫폼이 이처럼 CPU를 두 번[19] 갈아치우고 OS도 한 번 갈아치우는 일은 흔하다고 할 수 없다.[20] 이러한 경험은 Apple이나 Mac 플랫폼 자체에 있어서는 엄청난 유연성을 제공해주는 상당한 자산이다. 그러나 이러한 트랜지션이 서드파티 개발자나 기업 사용자로 하여금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 것도 사실이다. 1994년에 나온 Windows 9x용 소프트웨어의 대다수가 2015년에 나온 Windows 10에서도 멀쩡히 돌아갈 정도로[21] 하위 호환이 혜자스러운 옆집과는 다르게 트랜지션을 할 때마다 이전의 아키텍처에 대한 하위 호환을 5~6년 정도까지만 지원하고 휙휙 버리면서 새 아키텍처로 처음부터 다시 만들 것을 강요해대기 때문이다.(...)

2020년에 하술할 ARM기반의 자체설계 프로세서인 Apple Silicon으로 이주가 발표 및 시작되어서 Mac의 역사에서 네 번째 transition이 이루어지게 되었다.

4.1. 68k에서 PowerPC

쫄딱 망한 기존의 Lisa용 그래픽 API가 Motorola의 68000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위한 것이었고, 적어도 Macintosh 개발 당시에는 8086보다 68000이 성능면에서 우월했기에 Mac은 Motorola의 680x0 계열(이하 "68k")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사용해왔다. 그러나 68k를 계승할 Motorola의 88000이 싹수가 노랗다는 것(...)을 알게 된 Apple은 IBM과 손을 잡고 Motorola도 끼워서 AIM(Apple, IBM, Motorola)동맹을 결성한 다음 차세대 Mac에 PowerPC를 채택하기로 결정하였다.

68k와 ppc는 전혀 다른 아키텍처이기에 Apple과 Motorola는 호환성 확보를 위해 PowerPC에 68k 명령어를 일부 심고, 한편으로 Mac OS 자체에 소프트웨어 에뮬레이터를 심음으로서 문제를 해결했다. 결과적으로는 그럭저럭 만족스러운 성능을 낼 수 있었고, Apple은 PowerPC용 Mac OS의 개발기간을 절약하기 위해 Mac OS에 68k 코드를 잔존시킨다는 결정을 내릴 수 있을 정도였다. OS가 부분적으로는 네이티브 코드가 아니라는 말인데, 그렇게 하더라도 전체 퍼포먼스에 커다란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점이니 그만큼 에뮬레이터의 성능이 뛰어났다는 것이다. 다만 끝까지 완전한 네이티브 PowerPC 버전이 나오지 않았으므로 어디까지 잠재능력(?)을 끌어냈는지는 미지수. 네이티브 PowerPC 지원은 후의 Mac OS X에서야 가능해졌지만, 이미 그 때는 Apple이 PowerPC 자체를 손절할 생각을 하고 있었다.

또한 하나의 실행 파일에 68k와 PPC 코드를 모두 포함하는 FAT 바이너리도 등장하였다. 이 정신은 뒤에 OS X의 유니버설 바이너리로 이어진다.

4.2. Mac OS에서 Mac OS X으로

선점형 멀티태스킹 등을 지원하는 Windows 95가 출시되었으나, 이에 대항하기 위한 Apple의 코플랜드 계획이라든가, IBM과 공동으로 진행하던 탈리전트는 실패하고 결국 Apple은 NeXT를 회사 째로 구입하여 동사의 운영체제 NeXTSTEPRhapsody라는 이름으로 Mac용으로 포팅하게 된다. 그 랩소디가 바로 오늘날의 macOS.

OS X은 NeXTSTEP 시절 68k에서 작동하다가 x86 버전이 출시되었고, OS X이 되면서 PPC에서 돌아가게 된 것이다. 이로 인하여 Intel칩 장착 Mac이 등장할 수 있다는 루머가 돌기 시작했으며[22], 결국 OS X으로의 트랜지션은 이후 Intel로의 트랜지션을 위한 복선이 되었다.

흥미롭게도, 후에 OS X은 다시 macOS라는 이름으로 돌아오게 된다. iOS, iPadOS, watchOS, tvOS와 규칙을 맞추기 위해 변경한 것인데 기존에는 'Mac OS'라 표기했지만, 현재는 'macOS'라 표기한다.

4.3. PowerPC에서 Intel로

등장 당시에는 x86을 발라버리는 성능을 보여주었던 PowerPC였으나,[23][24] PC 시장에 관심을 잃은 IBM, 임베디드 PowerPC에 맛들린 Motorola는 정작 Macintosh에 장착하기 위한 버전의 PowerPC의 개발에 소극적이 되었던 반면, 19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초반의 Intel은 AMD를 따돌리기 위해 계속해서 자사의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업데이트하고 있었다. 넷버스트가 아무리 비효율적이라고는 하나, 미칠듯한 클럭빨(...)은 PowerPC보다 나은 성능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고, Intel은 센트리노 플랫폼으로 저전력-고성능 플랫폼의 가능성을 보여준 반면, PowerPC를 개발하는 IBM은 크고 아름다운 서버용 CPU에 더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므로 데스크탑이야 어쨌든간에 노트북용 PowerPC의 업데이트는 난망한 상태였다. 특히 PowerPC G5는 발열 문제가 너무 심각해 노트북 등에는 탑재를 아예 포기하고 덩치가 큰 iMac과 고성능 워크스테이션인 Power Mac G5에만 장착하였다.[25] 심지어 Power Mac에는 수랭 쿨러까지 달았다.[26] 게다가 PowerPC CPU 자체의 시장이 너무 작아 성능, 발열, 전력소모 모든 면에서 불리했던 칩셋 주제에 단가까지 너무 높았던 것 또한 문제. 결국 Apple은 Intel로의 이주를 결정하게 되었다.

일단 이주를 발표하고 나면, 발표 후로부터 Intel 칩을 실제로 장착한 Mac이 출시되기까지 수개월에서 1년간 Mac의 판매를 거의 기대할 수 없게 되므로 Apple로서는 모험이라고 할 수 있는 결정이었고, 사실은 그 점이 1990년대 말부터 지속적으로 존재하던 Intel로의 이주 루머에 대한 가장 강력한 반론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잡스는 결단을 내렸는데, Mac을 판매할 수 없게 되는 수개월간 그 공백을 메꾸어줄 iPod(...)이 있기에 가능한 결단이었다. 사실 클래식 Mac이 이때 판매량이 좋지 못하기도 했다. Power Mac G5 말고는 여전히 PowerPC G4 프로세서를 썼는데, 1999년 상용화된 너무 낡은 프로세서였다. 그 사이 Intel은 펜티엄 3에서 펜티엄 4 윌라멧, 노스우드를 거쳐 전설의 프레스캇까지 진화하고 있었다. 2000년대 초반 컴퓨터 성능 상승 속도는 극단적인 수준으로 빨라져 20주년 기념 Macintosh가 나온 1997년만 해도 250MHz 프로세서에 32MB RAM을 장착했지만 2004년경에는 펜티엄 43.8GHz에 수백 MB의 RAM[27]을 장착한 무시무시한 컴퓨터가 나올 정도였으니. 특히 클럭 향상이 엄청났는데, 이는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기에는 아주 좋았다. 반면 PowerPC는 속도 향상이 더뎠다. 사실 초기 PowerPC가 원체 셌던 것이긴 하지만. 예를 들어 Power Mac에서 성능이 낮은 부동소수점 계산 파트를 그냥 살짝 손봐서 달았는데, 그러고도 당시 Intel을 이겼다. 그놈의 발열이 문제지

실제로 Apple은 OS X을 기획하던 처음부터 x86 이주를 생각하고 있었으며[28] 스티브 잡스 또한 Intel 이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Mac OS X 10.0부터 비밀리에 x86 버전을 같이 만들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 덕인지 OS 자체의 트랜지션은 상당히 빠르고 매끄럽게 진행되었다. 물론 PowerPC용 써드파티 프로그램의 경우 Apple이 OS X 10.7 Lion에서 지원을 갖다버림으로써 해결(...). 한편 OS X의 Intel 포팅에 얽힌 일화가 재미있는데, 원래는 스티브 잡스가 소니VAIO에 OS X을 탑재하려고 시도한 적이 있었으며 그 노력의 일환이었다는 이야기가 있다.[29] 당시 소니 임원들도 긍정적으로 생각했으나 여러 문제가 생겨서 결국 중간에 엎어졌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Intel로의 이주는 다들 알다시피 대성공. 그리고 이 과정에서 만들어낸 Universal Binary는 장차 Mac이 또다른 아키텍처로 옮겨갈 수 있는 수단으로서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두 번이나 옮겼는데 또 옮기지 말라는 법은 없지

이 과정에서 하드웨어 구조가 x86 아키텍처로 바뀌면서, 하드웨어적으로는 IBM PC 호환기종과 같아졌다. Boot Camp를 통해 Windows 설치가 가능해지고 해킨토시가 등장한 것도 이 때부터다.

4.4. Intel에서 Apple Silicon으로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Mac/Apple Silicon 이주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이렇게 우여곡절을 3번이나 겪은 Mac은 2020년, WWDC20에서 또 한 번 장대한 이주의 시작을 알린다.

Apple M1으로 첫선을 보였으며, 그 후속작인 Apple M1 ProApple M1 Max도 Windows 진영에 지대한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덕분에 경쟁사인 IntelNVIDIA가 CES 2022에서 Apple Silicon을 겨냥한 발표를 진행했으며 앞으로 발전할 요소들이 많기 때문에 미래는 기대할 만하다. 성능 면에서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기존 x86 플랫폼에 비해서 압도적인 전성비와, SoC 구조를 채택한 덕분에 칩에 부가적인 요소들을 많이 내장하여 영상 또는 사진 편집, 그래픽, 특히 렌더링과 같은 기존의 Mac이 주로 활약하던 부분에서 더욱 독보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많은 사용자들이 불편해하던 발열도 굉장한 수준으로 감소하여 사용 편의성 부분에서 호평을 듣고 있다.

이러한 높은 전성비는 MacBook과 같은 랩탑에서 더욱 빛을 발하고 있으며, 현재 M1 Pro, M1 Max를 탑재한 MacBook Pro의 영상 편집 성능은 28코어 Xeon 프로세서를 탑재한 Mac Pro에 비견되는 수준이다. 또 휴대성을 중시하는 MacBook Air와 같은 라인업은 기존의 미친 발열을 해결함과 동시에 아예 팬까지 없애는 설계를 가능하게 하여, 조용하고 가볍게 들고 다니며 작업할 수 있는 본래의 목적을 높은 수준으로 성취하고 있다. 거기에 걸맞지 않는 높은 성능은 덤이다.

하지만 이런 장점에도 불구하고 분명한 단점이 있는데, Apple Silicon 이주 이후 x86기반 호환성이 대폭 감소되었다. 직접적인 피해를 받은 이들은, 환경을 이리저리 옮겨가며 작업하던 크로스 플랫폼 유저들이다. 이들은 Mac이 IBM PC와 공통된 구조를 채택한 덕분에 x86이 수십 년간 쌓아온 안정된 생태계를 공유할 수 있었으며, Windows, macOS, Ubuntu와 같은 다양한 운영 체제를 넘나들며 작업할 수 있는 자유를 얻었고, 여차하면 macOS를 지우고 다른 운영 체제를 깔아 쓰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리누스 토르발스가 그랬다. 이 와중에 ARM이라는 다른 생태계로 떨어져 자유성에 제약이 걸렸고, 돌아가는 프로그램이 거의 없어서 호환성 문제가 발생했다.

일례로 크로스 플랫폼 개발자들의 경우, 과거 Intel 하에서의 환경과는 사뭇 다른 세팅, 명령어 등등에 적응해야 했으며, 커널 문제로 도구들이 지원되지 않아 한동안 Intel에 머물러 있어야 했고, 지금도 그렇거나 그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Windows로 이탈해버리는 개발자들도 종종 나오고 있다. 비슷하지만 또 다른 예로, 음악계에서 종사하는 사람들의 경우 기존의 플러그인이 호환되지 않아 Apple Silicon Mac을 떠나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다행히도 2022년 기준, 이주 당시에 비해 문제가 많이 해결되었지만 아직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특히 애플이 ARM으로 이주를 하면서 Xcode를 사용하면 간단히 이주할 수 있는 것처럼 광고 하였지만, 비개발자들의 인식과는 다르게 다른 ISA로 이주하는것은 상당히 많은 문제를 가져온다. 애플의 말마따나 쉽게 포팅이 가능했으면 위와 같이 오디오 플러그인들과 같이 하드웨어 자원을 많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들의 포팅이 아직까지 완전히 이루어지지 못한 실정이다. M1 맥이 출시하고 1년이 넘게도 네이티브 지원이 되지 않아, 여전히 로제타에 의존해야 하는것과 2022년이 되어서 겨우 하나 둘 나오고 있는것이 이를 증명한다.

거기에 맥-윈도우 호환성을 해결해주던 한 줄기 빛과 같던 Boot Camp까지 구동할 수 없게 되었으며, 차후 지원 여부는 불명이나 현재 Windows on ARM에 얽힌 여러 문제를 고려해보았을 때, 지원 가능성은 요원해 보인다. 이 때문에 현재 Apple Silicon Mac에서 다른 운영 체제를 사용하려면 가상 머신을 사용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는데, 전술했듯 가상 환경이라 이곳에서 할 수 있는 작업들은 상당히 제한적이고, 제 성능도 나오지 않는다. 이러한 호환성이나 경로의존성 문제는 Apple Silicon으로의 이주를 마냥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없는 결정적인 이유이다. 실제로 Apple의 macOS 호환성 페이지에서는 Apple Silicon 이주 이후, 소개하는 몇몇 장점이 사라지게 되었다.

한편 게임의 경우, 애초에 Intel이건 Apple Silicon이건 Mac을 지원하는 게임이 정말 드물어서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요약하면 일반적인 기능과 환경 범주에서 사용하는 유저층에게는 Apple 말마따나 '괴물 같은 칩'으로 어필되는 반면, 호환성이 필요하고 전문적인 작업을 요하는 프로군 유저층에게는 진입 장벽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앞으로의 호환성 문제가 얼마나 해결되는지가 Apple Silicon의 평가가 갈리는 주요 과제일 것으로 보인다.

5. 하드웨어의 특징

Motorola의 680x0 계열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사용하던 68k 시절부터 PowerPC를 사용하던 시기까지, Apple은 소니처럼 독자적인 하드웨어 규격을 고수하는 경향이 있었다. Mac이 처음 등장했던 때에는 그래도(...) 잘하면 IBM PC 호환기종에 다시 승리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이 있었기에 굳이 당시로서는 성능이 떨어지던 IBM 호환 PC의 규격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는 고성능의 독자노선을 추구했던 것이다. 그러나 스티브 잡스가 Apple에 복귀한 1997년 이후 업계표준의 규격들을 거의 대부분 수용하게 되고, 자신의 규격들도 널리 공개하여 표준화시키려는 노력을 하게 되었다. 덕분에 오늘날에 와서는 드라이버만 지원하면 Windows용 주변기기 하드웨어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특히 RAM이나 하드디스크, 마우스, 키보드 등의 경우는 별도의 드라이버조차 필요없이 Windows용 제품을 연결하여 사용 가능하다.
  • 초창기 클래식 Mac은 롬 바이오스에 그래픽 라이브러리 등을 올려두었다.
  • 2016년 이전에는 MagSafe라는 독자 충전규격을 사용했었다. 이후 USB-C로 대체되었지만 iPhone용으로 다시 부활하였다. 이후 2021년 MacBook Pro에서도 부활시켰다.
  • NuBus[30]라는 독자적인 확장슬롯 규격이 있었다. IBM PC의 ISA와 유사한 개념으로 생각하면 된다. PowerPC Mac의 등장과 함께 PCI로 대체되었다.
  • 저가형 Mac에는 PDS(Processor Direct Slot)이라는 확장슬롯이 제공되었다. 위의 NuBus와 달리 범용 확장슬롯은 아니다. 범용이 아니라는 것이 무슨 뜻인가 하면, PCI나 ISA, NuBus 용 카드는 해당 슬롯이 있는 기기라면 어디에든 꽂아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PDS 용 카드는 PDS 슬롯이 있다고 해서 꽂아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기종을 가린다. 왜냐하면 Processor 'Direct' Slot 이라는 이름 그대로 CPU와 저수준에서 통신하기 때문에 CPU의 종류와 관련이 깊기 때문이다. 즉, 68030 마이크로프로세서용 PDS 카드는 68040 Mac에 장착할 수 없다. 달리 말하면 PDS 기기는 Mac의 모델별로 다 따로[31] 있다는 것이다(...) CPU와 직접 통신한다는 점, 로직보드 하나에 한 개의 슬롯만 허용된다는 점에서 AGP/PCI-E와 유사하지만, PDS는 범용성이 없다는 점이 다르다.[32] 저가형 Mac의 로직보드에서 NuBus를 위한 부분을 제거하여 단가를 낮추면서도[33] 일정한 사후 확장성[34]을 제공하기 위해 채택되었다.
  • 키보드마우스 등의 입력기기 연결에 ADB(Apple Desktop Bus)라는 규격을 사용하였다.[35] 생긴 것은 PS/2 포트와 유사하지만 키보드 마우스 단자의 구별이 없고, 최대 5개 까지 직렬로 연결이 가능하다. 즉, 현재의 USB처럼 본체에 키보드를 연결한 뒤, 키보드에 달린 ADB 포트에 마우스를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었다. 단, 핫 플러깅 기능은 없다. iMac 등장과 함께 USB로 대체되었다.
  • Windows 키보드에 필수적인 Windows 키 대신 기능 키로서 ⌘ 기호의 키가 있다.[36] Windows에 연결하면 Windows 키로 작동한다.
  • Windows PC의 경우 대체로 SCSI가 옵션이었으나 Mac은 메인보드에서 이를 기본으로 지원하였다. 따라서, 내장 하드디스크와 (내/외장) CD-ROM 드라이브에 기본적으로 SCSI 장치가 장착되었다. 성능면에서는 당시의 IDE나 AT-BUS 보다 나았으나, 가격이 비쌌다. 결국 PowerPC Mac의 등장을 전후하여 보급형 Mac에는 ATA 방식 하드디스크가 탑재되기 시작했으며, ATA의 성능 향상과 더불어 Power Macintosh G3 후기형 이후의 전문가형 Mac에서도 SCSI는 기본 I/O 인터페이스로서의 자리를 내놓게 되었다. 한편, 노트북 기종에서는 계속해서 IDE(ATA) 방식 하드디스크만 사용되었다.
  • 직렬/병렬 포트의 모양도 달랐다. Windows PC의 그것과 전혀 다른 것은 아니어서 하위호환성은 가지고 있었으나, 어쨌든 포트 모양은 다르고 Windows용 프린터나 외장형 모뎀을 바로 연결할 수는 없었다. iMac 이후 USB를 채택하게 되면서 직렬/병렬 포트 자체가 Mac에서 사라진다.
  • Apple의 독자적인 규격은 아니지만, 전동식 플로피 디스크 드라이브도 Mac의 특징이었다. 데스크탑(바탕화면)의 플로피 디스크 아이콘을 마우스로 끌어다 휴지통에 버리면 모터음이 들리면서 탁하고 마치 토스터기에서 식빵 튀어나오듯 디스크가 자동으로 튀어나왔는데 이는 참으로 간지나는 모습이 아니라 할 수 없었다(...) 이는 iMac의 SuperDrive에서도 똑같다.
  • 모니터 연결 단자의 모양이 달랐다. 'MacMaster'라는 컨버터를 이용하면 IBM 호환 PC용으로만 만들어진 모니터를 연결할 수 있었다. iMac의 등장과 함께 D-SubDVI로 대체되었다.
  • Power Mac G4 ~ G5 시절에는 모니터 연결에 ADC(Apple Display Connector)라는 단자를 이용하였다. DVI와 USB 연결[37], 전원공급을 하나의 케이블로 할 수 있는 규격이긴 하나, 모니터의 전원을 Mac이 담당하게 된다는 점에서 무리가 전혀 없다고 할 수 없었다. 현재는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
  • 대체로 확장성이 시망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38] 그러나 스티브 잡스가 축출된 이후에 만들어진 Mac들은 NuBUS 확장슬롯이나 RAM 추가 슬롯 등이 준비되어 확장성이 부여되었고[39], 1997년 스티브 잡스의 재림 복귀 이후에 만들어진 Mac들의 경우 PC 업계에서 널리 사용되는 확장규격을 채택하여 저렴하게 확장을 위한 부품을 수급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본체의 디자인 자체도 손쉽게 분해 및 조립 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이 '쉽다'는 것은 Apple에서 사용자가 업그레이드 할 수 있도록 의도한 부분에 한한다. 예컨대 iMac G3의 경우 사용자가 업그레이드가능한 부분인 RAM의 추가를 위해서는 동전 하나만으로 케이스를 열 수 있었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인 하드디스크의 교체를 위해서는 수많은 나사를 풀어야 했다. 경우에 따라서는 친절하게 분해 설명서(단, Apple이 열도록 허락한 부분까지)도 제공한다. 다만, 현재 MacBook Pro나, MacBook Air처럼 RAM조차도 로직보드에 납땜되어, 주문시 사양 변경을 제외하면 확장의 여지가 없는 제품들이 몇 존재한다. Mac Pro의 경우 워크스테이션인데도 2013년에 업그레이드가 매우 제한적이고 확장도 힘든 제품을 발매했다가 오히려 악영향을 미치자 결국 다시 개발하고 있다. 2019년 발매 예정이라 6년동안 신제품이 전혀 없다는 거대한 공백은 덤. 신형 Mac Pro 발매까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출시된 iMac Pro 또한 확장성은 절망적이다. 2016년형 이후부터의 MacBook Pro는 전혀 교체가 안 되는 부품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업그레이드 자체가 불가능하다.
  • 놀랍게도(?) CPU 업그레이드가 가능했다. 다만 NuBus나 PDS, PCI 슬롯에 신형 CPU가 장착된 확장카드를 꽂는 방식으로 행해졌다. 당연히 소켓에 새 CPU를 꽂는 것과는 다르다.[40] 당연히 이러한 업그레이드를 대체로 달가워하지 않는 Apple은 OS 업데이터에 해당 확장카드를 무력화시키는 코드를 숨겨두거나 하기도 해서 문제가 되었다. OS의 판매용 패키지의 요구사양에는 CPU를 업그레이드한 경우를 제외한다는 문구가 명시되었던 것은 물론이다.(...)
  • x86칩이 장착된 확장카드도 있었다. 486은 물론 펜티엄 버전까지 출시되었다. 확장카드 위에 IBM 호환기종의 메인보드와 VGA, 사운드카드(사운드 블래스터 호환)를 집적한 다음 Mac의 로직보드 위에서 공유할 수 있는 것(RAM)은 공유하는 방식. 출고 당시부터 이러한 확장카드가 기본으로 장착된 Mac을 Apple이 직접 판매하기도 하였다. 다만 Power Mac G4부터는 판매하지 않았다(...)
  • 본체의 전원 버튼이 아니라 키보드의 전원 키/버튼으로 on/off가 가능했던 것도 올드 Mac 유저들이 기억하는 Mac의 간지나는(!) 특징 중 하나.[41] 2000년대 초반까지도 Apple USB 키보드에 전원 버튼이 존재하였으나, 이후 원가절감(...)을 이유로 사라졌다.
  • 타이핑할 때 안정적이라 불안감/착각/오타를 유발시키지 않으며[42] 키 배치도 "B"키를 중심으로 좌우 균형이 딱 맞다. 레이아웃도 노트북마다 통일되어 있어, 2015년까지의 모든 데스크탑/노트북의 키보드가 완전히 동일했고, 2016년부터의 노트북 키보드 또한 서로 동일하다. 데스크탑은 노트북과 미묘하게 달라지긴 했지만 차이는 거의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특히 Page Up-Down, Home-End.[43][44]
  • MacBook 계열 노트북은 디스플레이 비율이 16:10인 몇 안되는 노트북이라 세로 길이가 길어 문서 읽기/쓰기나 웹 브라우징에 더 유리하다.[45]
  • 어찌보면 쓰잘데없는 디테일한 부분의 완성도에도 신경쓴다.[46] MacBook Air 시절부터 MacBook 계열의 힌지 강도를 열심히 조절해서 노트북을 펼칠 때 한 손으로 디스플레이만 들어올려서 펼칠 수 있다. 다른 제조사 노트북은 이런 식으로 올리면 상당수가 본체도 따라서 올라가기 때문에 양 손을 써야 한다.

6. 문제점

Apple 특유의 미니멀한 디자인 정책으로 인해 대다수의 Mac 제품은 광고한 것보다 실제 성능이 희생되는 경우가 많았다. Power Mac G4 Cube의 경우, 디자인 때문에 무려 쿨링팬을 빼버리는 짓을 저질러서 하드웨어 고장이 심각해져 결국 1년만에 단종된 전례가 있다. Mac mini도 크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성능을 희생시킨 케이스. 2018년에는 모바일 대신 데스크탑 CPU를 탑재하는 바람에 발열이 더 심해져서 결국 2020년 다시 모바일 CPU로 돌아갔다.

업그레이드성과 확장성 역시 자주 비판의 대상이 되곤 하는데, 기본적으로 Apple은 올인원에 집중하는 터라 업그레이드성이 거의 0%에 근접할 정도로 떨어진다. 독자 부품 사용에 남땜이 많아 호환되기는커녕 교체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물론 Apple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모두 개발하는 회사이므로, 이렇게 하는 것이 오히려 최적화에 더욱 유리하다. 콘솔이 PC보다 최적화에 유리하다는 사실을 생각해보면 그 이유를 금방 알 수 있다.

기존 Intel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Mac에서 M1 Mac으로 전환하면서 SoC 구조를 채택한 결과 전체적인 특징이 더욱 콘솔과 유사해졌으며, 바꿔말하면 Apple Silicon Mac도 콘솔이 가지는 장점과 단점을 그대로 답습하게 됐다. 콘솔은 일반적으로 하드웨어 대량생산을 통해 제조단가를 절감하고 소프트웨어 판매로 수익을 남기는 구조를 채택하는데, 그로 인해 유리한 최적화 개발 환경, 소수 킬러 타이틀 소프트웨어에 대한 의존, 단조로운 하드웨어 라인업, 하드웨어 라이프싸이클 장기화, 확장성/유연성 부족과 같은 특징을 갖게 된다.

6.1. Windows PC 대비 비싼 가격

기본적으로 Mac은 하이엔드 및 프리미엄 브랜딩을 추구하고 부품과 스펙을 따지기 시작하면 원래부터 비쌀 수밖에 없다. 예컨대 MacBook의 탑재되는 디스플레이는 Windows PC와 비교해도 굉장히 좋은 편에 속하며 P3 광색역에 운영체제 차원에서 캘리브레이션까지 다 된 상태로 나오기 때문에 단순하게 대체할 수 없다.[47] 거기에다가 제품들의 빌드 퀄리티는 최상위급이라 Windows 제품에서도 빌드 퀄리티까지 좋은 노트북나 데스크탑은 극히 일부다.[48] 그래서 단순히 가성비만 따지긴 힘들며 Mac과 비교해야 하는 제품들은 프리미엄 및 하이엔드 제품들이다. Mac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에게는 비싼 만큼 값어치를 하는 것이다. 거기에다가 제품을 사용하는 수명도 확실히 긴 편이다.

가령 MacBook Air의 경우, 훨씬 더 싼 노트북이 많다고 반박할 수 있겠지만 Windows PC 회사중 MacBook Air처럼 얇고 가벼우면서 비싼 노트북도 얼마든지 있으므로 애초에 소비자의 니즈가 전혀 다른 제품군이다. 더 싼 제품들이 있겠지만 그만큼 희생해야 하는 부분들은 많을 수밖에 없다. 더욱이 Apple Silicon으로 이주한 이후론 성능은 물론 발열, 성능, 전력 소모량 및 전성비, 배터리 성능까지 훨씬 더 좋아진 덕에 1:1로 비교하기 힘들어졌다. 고로 Windows 기준으로 판단하면 비싸다고 볼 수 밖에 없으므로 무작정 비싸다고 주장하는건 옳지 않다.

2020년대 이후 Apple이 지나친 고가정책을 어느정도 완화하면서 기본형만 구매할 경우 빌드 퀄리티나 성능에 비해 가격은 생각보다 합리적인 편이다. 그러나 이는 순정 즉 깡통 옵션으로 구매할 경우에 해당하는 말이며 CTO 등 옵션질을 선택하기 시작하면 점점 금액은 아득해지기 시작한다. 당장 RAM 추가 비용만 해도 시중에서 판매하는 동일 용량 RAM 가격의 몇 배는 가볍게 뛰어넘는다. 결론적으로 과거보단 완화되었으나 여전히 전체적으로 어느정도 비싼 축에 속하는 편이긴 하다.
  • Mac에서 가장 싼 제품인 Mac mini와 MacBook Air는 각각 $699와 $999에서 시작하는 탓에 입문 난이도가 상당히 높다. 즉, 해당 제품들보다 더 싼 제품은 없다. 빌드 퀄리티와 성능은 분명 돈값을 하긴 하지만 저렴한 선택지는 사실상 없다시피하다.
  • 위에서 언급했듯이 CTO 업그레이드 비용이 장난 아니게 높다. 그렇다고 개인이 직접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는 구조도 아니라서 방법이 전혀 없다.[49] Apple이 계속해서 일체형 제품 위주로 만들고 있기 때문에 돈을 아낄 만한 요소는 전혀 없다고 볼 수 있다.
  • 웬만해선 할인을 안 해준다. 블랙 프라이데이 같은 행사도 Apple은 관심 가지는 척도 안 한다. 물론 수 년이 지나서 부품 값이나 업그레이드 비용을 낮춰주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할인은 잘 해주지도 않는다. 즉, 그 비싼 값을 수 년째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 그렇다고 중고가는 잘 떨어지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가끔 가다 오래되었지만 상태가 좋고 옵션 좀 붙은 물건의 가격을 보면 차라리 새 제품을 사는 게 나을 수준인 경우도 보인다. 대신 교육 할인 프로그램은 매 학기 시즌마다 운영하므로 학생이라면 이걸 노리거나, Amazon, 쿠팡 같은 곳에서 할인을 진행할 때를 잘 노리는 것이 좋다.

6.2. 소프트웨어 풀

Windows에 있는 것과 동일한 소프트웨어가 없어도 유사한 기능을 하는 소프트웨어는 Mac에도 많이 있다는 반론을 하지만, 그런 대체 소프트웨어를 찾아내서 설치하는 작업은 라이트한 작업만을 하는 유저에게는 결코 만만한 것이 아니며, 파워 유저라도 상당히 귀찮고, 매년 적지 않은 돈을 써야 할 때도 있다. 너무 흔하게 사용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과소평가하지만 Windows에는 용도별로 매우 강력한 앱이 많고, 심지어 무료나 쉐어웨어로 배포되거나 성능 대비 저렴한 가격의 소프트웨어가 넘쳐난다.

예를 들어 Mac에서는 팟플레이어를 쓸 수 없다. IINA와 무비스트 프로, nplayer, VLC 등 대체 가능한 소프트웨어가 얼마든지 있다고 반박하지만, 개별 기능에서는 팟플레이어를 대체 할 수 있어도 종합 기능에서는 견줄만한 앱이 없다.[50] Mac의 동영상 재생 앱은 디인터레이싱, 물빠진 색감, DTS/AC3 패스스루, 설정이 불편한 인터페이스, 외부 필터 커스터마이징 부재 등 각각 크리티컬한 약점을 한 두 개씩은 갖고 있다. Final Cut Pro와 같은 간판 앱은 Windows 앱 대비 더 우수하거나 동급인 경우가 많지만, 기타 서드파티 앱은 대체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51]

오피스 업무에 관련해서도 지원이 처참한데 특히 사무용 소프트웨어 분류는 아예 macOS를 지원하는 툴이 없는 경우가 많으며[52], 사실상 애플이 내놓는 툴들과 일부 유명회사들이 내놓는 툴을 제외하면 써먹을 수 있는 프로그램 풀이 극단적으로 좁다.

6.3. AAA급 게임

일부 Mac 사용자들은 '고작 게임이나 하려고 컴퓨터를 사느냐'는 식으로 게임의 위상을 깎아내리기도 하지만, 게임이 현대 컴퓨팅에 미치는 영향력은 상당하다. 이미 현대의 CPU/GPU 기술은 2011년 1월에 출시된 Sandy Bridge CPU가 아직도 현역일만큼 충분히 상향 평준화 된 상태이다. 하지만 게이밍 기술은 여전히 성장하고 있으며, Intel/AMD/Microsoft/NVIDIA 등의 메이저 업체들 모두가 하드코어 게이밍을 마케팅 포인트로 삼을만큼 신기술 개발에 적극적이다. 가장 성장폭이 크고 매출액이 높은 부분이기 때문이다. Intel Mac조차 AAA급 게이밍을 위한 플랫폼으로서는 그다지 좋은 선택이 아니었으며, Apple Silicon Mac의 경우는 제약이 더욱 커져서 AAA급 게이밍을 위해서라면 구입 가치가 전혀 없다.

문제는 게임시장이 PowerPC에서 x86 플랫폼으로 통일된지 오래며 macOS라는 플랫폼의 개발환경이나 사용자 풀이 게임쪽으론 영 좋지 않다는 가장 큰 문제점이 있다. 아무리 성능이 좋다고 한들 플랫폼 매력이 없으면 지원할 여지가 전혀 없기 때문이다. 당장 맥으로 게임하는 유저는 극히 일부라 수익이 잘 나기 힘든 구조이기 때문에 굳이 돈과 시간을 투자해서 지원할 이유가 없다. 당장 애플 실리콘에서 네이티브로 돌아가는 AAA급 상업용 게임 엔진이 없으며 그래픽 API도 기존의 Vulkan이나 DirectX 를 버리고 Metal API로 갈아타야 하는 번거로운 개발환경이다. 과거 인텔 맥도 마찬가지라서 게임 엔진 또한 macOS 빌드에 연동되는 기능이 없고 C++도 쓰지 못해서 개발자가 직접 연동하고 Xcode로 우회해야 했다. 반대로 Nintendo Switch는 하드웨어 성능이 Apple Silicon과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매우 떨어지지만 닌텐도라는 플랫폼의 위력과 닌텐도 퍼스트 파티의 게임들이 닌텐도 콘솔의 판매량과 보급을 보장하고 또한 닌텐도 콘솔로 어떻게 게임을 만들어야 하는가 지표를 확립하기 때문에[53] 여러 AAA 게임들이 ARM 기반임에도 불구하고 지원하는 것이다. 이렇듯 macOS는 게임 시장에 전혀 매력적이지 않는 문제점들이 상당히 많고 결정적으로 게임을 하는 Mac 유저들이 극단적으로 적어서 시장 점유율을 올리지 못하는 이상 불가능한 시나리오다.

물론 Mac에서 더 이상 AAA급 게임들을 기대하기 힘들어진건 명확한 단점이다. 2022년 기준으로 Apple Silicon을 제대로 지원하는 최신 AAA 게임은 단 한개도 없고 2023년에 나올 발더스 게이트 3밖에 없다. 즉, 나머지는 Rosetta 2로 구동해야 한다는 얘기이며 심지어 Intel 버전으로도 더 이상 나오지 않기에 Rosetta 2 지원이 중단되면 완전히 끝장난다고 볼 수 있다.

7. Mac을 구입하면 안 되는 경우

Mac을 사야 하는 이유는 iOSFinal Cut Pro,로직 프로 ,썬더볼트 사면 안되는 이유는 Windows와 게임 그리고 이치타로 라는 이야기가 있다. Mac은 영상/음향 편집과 비 윈도우용 소프트웨어 개발에 철저하게 특화된 컴퓨터이고, 가격도 동급 Windows PC에 비하면 비싼 편으로 Mac 감성이 필요 없다면 가볍게 구입할 만한 제품은 아니다.[54]

예를 들어 macOS 10.15.x 버전인 macOS Catalina는 64비트 전용이라서 10.14.x 버전인 macOS Mojave와는 달리 기존 32bit 앱과 호환이 되지 않는데, Mac 유저들의 macOS Catalina 리뷰를 읽어보면 이 문제를 지적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또한 macOS Catalina 버전은 상당히 버그가 많은 것으로 악명이 높은데, 역시 이러한 문제점을 이야기하는 사용기나 리뷰는 찾아보기 힘들다. 최근의 M1 Mac의 사용기나 리뷰도 마찬가지로, 'ARM 기반의 아키텍처'로서 뛰어난 성능이다라는 것을 마치 당장 x86을 대체할 수 있을 것처럼 과장해서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이 보인다.

Mac은 하드웨어와 OS를 메이커가 함께 공급하는 폐쇄적 시스템이라서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사용자가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고, Mac 유저들은 문제점이 생겼을 때 언젠가 Apple이 패치해주겠지 하면서 그저 기다리는 경향이 있다. Windows 머신은 소프트웨어를 패치하거나 문제를 일으키는 하드웨어를 부분적으로 교체하는 식으로 솔루션을 찾을 수 있지만, 폐쇄형 구조인 Mac은 속수무책이다. 한마디로 Mac은 일체형 패키지라서 문제를 덜 일으키지만, 막상 문제가 생기면 사용자 레벨에서는 해결방법이 없기 때문에 구입할 때 보다 세심한 검토가 필요하다.[55]

참고로 Mac은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 쪽의 문제가 더 심각하기 때문에 Windows의 무식한 소프트웨어 호환성에 익숙한 사용자에게는 적합하지 않다는 사실도 기억해야 한다. 윈도우용 소프트웨어는 오래 된 것이라도 웬간해서는 Windows 10에서 큰 문제없이 돌아가며, 심지어 하드웨어 의존적인 일부 소프트웨어조차 호환성 모드로 돌리거나 패치해주면 대부분 작동하지만[56], Mac용 소프트웨어는 바로 직전 OS용으로 발표된 소프트웨어도 최신 버전의 OS에서 아예 작동되지 않는 경우가 매우 빈번하다.[57]

더군다나 Apple Silicon 기반 ARM으로의 이주 시작 이후에는 기존의 Boot Camp 방식으로라도 Windows를 설치해 사용할 수 있었던 장점이 사라졌고 패러렐즈에서 Windows on ARM을 지원한다고는 하나 아직 일반적인 사용은 무리인 상황이기에 Windows가 탑재된 컴퓨터를 한대 더 갖고 있거나 하지 않는 한 더더욱 Mac을 사용하고 싶다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58] Apple의 모바일 제품들(iPhone, iPad)를 쓰고 있다면 연동성 때문에 Mac를 사고 싶을 수도 있겠으나 연동성 하나 보고 사기엔 포기해야 하는 것이 많다. Windows 의존성이 아직도 많이 남아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더더욱 심하다. 국적을 막론하고 특정 분야 전용(공학, 시뮬레이션 등)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경우 Windows 전용일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전문분야 학생일 경우 구입에 신중해야 한다.

8. Mac을 구입하는 이유

2022년 현재, Apple Silicon으로의 전환이후 1년이 지나고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정식으로 지원을 하고 있다. 일반적인 오피스 작업을 하는 경우라면 M1 맥북에어 일명 깡통모델은 그야말로 가성비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흔히 오피스 업무라하는 한글문서작업과 MS오피스365를 포함하여 공인인증업무와 연말정산, 민원24 사이트의 각종 서류 출력 등도 문제없이 할 수 있다. 이런작업을 수월하게 하면서 디스플레이는 P3 색영역 지원과 WQXGA로 동급 13인치에서 가장 높은 해상도를 가지고있으며 돌비 애트모스와 무손실을 지원하는 스피커, 그리고 맥북의 자랑인 트랙패드를 포함하고 있으며 썬더볼트가 기본으로 내장되어있다.

8.1. 영상 편집

Apple Silicon 이후로 더더욱 영상 편집쪽으로 주목받고 있는 상태다. 기본적인 영상 편집 성능이 대폭 상승하였고 M1 Pro/Max부터 본격적으로 영상에 특화된 칩들을 탑재하기 시작함에 따라 확실히 Windows 진형에 비해 더 강력한 하드웨어를 가지고 있다고 무방한 상태가 되었다. 무엇보다 중요한건 Mac이 단순히 Final Cut Pro X에서만 강력한게 아니라는 것이다.[59] M1 Max가 무려 16코어 CPU와 RTX 3090을 탑재한 하이엔드 데스크탑을 Davinci Resolve어도비 프리미어 프로에서 더 빠른 성능을 보여준 테스트 영상까지 있는 상태다.# 큰 체급 차이에도 불구하고 Mac이 더 빠른 이유는 영상 편집용 칩인 미디어 엔진과 ProRes 인코더와 디코더가 탑재되어 있기 때문이다.[60] M1 Ultra는 아예 해당 칩들을 더 추가하여 8K 영상을 18개까지 동시에 스트리밍을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가게 되었다. 높은 성능에도 불구하고 매우 낮은 발열량과 전력 소모량을 보여주는건 덤. 같은 체급의 컴퓨터 기준으로 본다면 Windows는 Mac을 능가하긴 매우 어렵다 할 수 있다.

일부 Mac에는 HDR 영상을 볼 수 있도록 미니LED도 탑재되어서 영상 편집에 더더욱 큰 장점이 되고 있다.

8.2. 컬러 매니지먼트

Windows와 Mac 모두 컬러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지원하지만, Mac의 컬러 엔진(ColorSync)이 Windows에 비해 직관적이고 효율적이다.[61]

Windows는 기본적으로 바이너리에 별다른 메타데이터가 없으면 기본 모드로 동작한다. 이 기본 모드에서는 HiDPI, UI 컴포넌트, 경로 최대 길이, 고정밀 터치패드 스크롤 지원, HDR와 같은 기능들의 사용은 프로그래머의 재량에 맡기게 되며, 컬러 매니지먼트도 예외가 아니다. macOS가 프로그래머가 위의 메타데이터를 작성하지 않아도 Cocoa 위에서 동작하는 프로그램들의 경우 문제 없이 기능들이 동작하는 것과 달리, Windows는 적합한 색상 프로필이 설치되어 있어도 애플리케이션에서 컬러 엔진을 호출하지 않으면 디스플레이 컬러 매니지먼트를 지원하지 않는다. 반면 Mac에서는 시스템 단에서 컬러 매니지먼트를 적용하기 때문에, 애플리케이션과는 별개로 화면에 표시되는 대부분의 내용에 대해 컬러 매니지먼트를 지원한다.[62]

즉, Mac은 색상 프로파일만 설치하면 대부분의 정지화상(벡터 기반의 일러스트나 비트맵 기반의 사진 등)에서는 정확한 색상을 감상할 수 있는데, Windows는 각 애플리케이션의 색상 관리 지원 여부에 따라 색상 프로파일을 불러오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것. 이렇게 되면 디스플레이가 틀어진 색상을 출력하게 된다. Windows와 macOS 모두 컬러 매니지먼트 자체는 제대로 지원하지만, macOS가 Windows에 비해 사용자(혹은 프로그램 개발자)가 해야 할 일이 적기 때문에 Mac이 더 편리한 것이다. 이 둘의 차이는 생각보다 큰 부분이며, 그래서 영상, 디자인, 사진 업계에서는 아직도 Mac이 대다수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모든 Apple 기기들이 균일하게 그리고 평등하게 컬러 매니지먼트를 잘 지원하고 죄다 광색역 디스플레이를 잘 쓰기 때문에 Windows와는 비교가 안되는 통일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한몫한다.

8.3. 소프트웨어 개발


위 영상의 니콜라스 曰 : 비싸니까 뽕을 뽑기 위해서 Mac으로 열심히 일해야 하고, 별다른 설정과정이 필요없고 게임이 안 돼서 시간낭비 없이 갖고 일만 할 수 있는 게 장점이란다......[63]

개발자 입장에서 Mac이 필요한 이유 중 하나는 iOS용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Linux 환경과의 유사성 때문이다. 그럼 아 리눅스를 쓰지 왜 비싼 mac를... 우선 iOS 앱을 빌드하려면 XcodeSwift가 필요한데, Swift는 Windows용 컴파일러가 나왔지만 Xcode는 오직 Mac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Windows에서는 iOS 앱 개발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반면 안드로이드 스튜디오는 Windows와 Mac을 둘 다 지원하므로 이를 통해 Mac에서 안드로이드용 앱과 iOS 앱을 모두 빌드할 수 있다. Windows 전용으로 제공되었던 .NET FrameworkC# 역시 Microsoft에서 오픈 소스 버전인 .NET Core와 Visual Studio for Mac을 공개한 덕분에 Mac에서도 개발이 가능해졌다.

또 하나의 장점은 zsh [64]이 기본적으로 지원되어 현재 서버 시장의 90%를 점유 중인 Linux 운영체제와의 연동이 Windows보다 훨씬 간편하다는 것이다. 물론 Windows도 Windows 10부터 Windows Subsystem for Linux(WSL)를 통해 bash와 POSIX를 지원하기 시작했지만물론 이것의 존재 자체만으로 Mac을 겨냥한 선전포고지만...., Windows 영역과 WSL 영역은 서로 분리된 별개의 공간이라 근본이 UNIX인 macOS/Linux만큼 편리하지는 않다. Windows 환경에서 WSL에 설치된 컴파일러나 POSIX API를 사용하려면 항상 SSH 통신으로 WSL과 연결해 주어야만 한다.[65]

수많은 오픈 소스 라이브러리들 역시 Linux와 동일한 방식으로 Mac에서 빌드할 수 있는 반면 Windows에선 별도의 방법을 써야 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Windows는 GUI 환경에만 집중하느라 CLI 쪽 기능들은 거의 레거시화되었고, PowerShell의 활용도는 지지부진한 상황이어서 CLI 중심인 Linux 계통과 사용상의 차이가 발생하지만, Mac에서는 Homebrew 패키지 관리자를 통해 리눅스와 거의 유사한 느낌으로 CLI의 활용이 가능하다는 것 역시 장점이다.[66]

물론 Mac이 Windows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나름 독자적인 메리트가 있다는 거지, 무조건 개발에 있어서 최고인 건 아니다. 사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때 진짜로 좋은 건 Linux 환경이다. 운영체제 자체도 오픈 소스라 GUI부터 내부적인 파일 시스템까지 거의 모든 부분에서 커스터마이징이 자유롭기 때문이다. 다만, Linux의 특성상 상용 소프트웨어들의 사용이 어렵거나 호환이 잘 안 되는 경우가 많아 그 중간의 타협지점으로 Mac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프로그래머들이 컴퓨터 다음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키보드/마우스만 봐도, Linux 환경에서는 드라이버가 호환되지 않거나 부분적인 오류가 있어 맘 편하게 쓰기가 어렵다. 키 리맵핑이나 펑션키 세팅 등은 언감생심이고 그나마 설정해둔 것도 커널 버전이 올라가면 초기화되어 버리기도 한다. Git 형상관리 툴 중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SourceTree는 Windows와 macOS만을 지원하며, Linux는 공식 지원하지 않는다. 게다가 개발자들도 회사에서 업무를 하다 보면 오피스 작업을 종종 해야 할 때가 있는데, Linux에서 지원하는 리브레오피스는 쓰다 보면 욕이 나오는 수준.(...) 결국 네이티브 Linux는 서버용/임베디드용 OS로 한정되는 것이 현실이다.

현재는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이 아닌 웹 중심의 환경이 되면서 더 이상 Windows를 고집할 이유도 없어졌고, 리눅스 계통과의 호환성을 어느 정도 유지하면서 일반 사용자들을 위한 편의성까지 고려한 운영체제가 macOS이기 때문에 웹 개발이 중심이 된 오늘날의 대다수 IT 기업에서는 Mac의 점유율이 늘어난 것이다. 또한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을 가지고 따져봐도, Cocoa APISwift를 통해 일체화된 개발 환경을 구축하는 데 성공한 macOS와 달리 Windows 진영은 레거시로 가득찬 Win32 API와, 사실상 실패에 가까운 UWP로 파편화되어 있다. Windows 쪽이 시장 규모는 클 지 몰라도 개발자 입장에서의 편의성은 상당히 뒤쳐져 있는 셈이다.

다만, Windows라고 해서 반드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 일례로 게임 개발 분야에서는 당연히 Windows가 낫다. 게임은 대개 Mac 환경보다는 Windows 환경에서 만들어지며, 게이머들 또한 절대 다수가 Windows에서 게임을 즐기기 때문이다.[67] 반대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곳이라면 무거운 Windows나 Mac보다는 Linux가 유리할 것이다. 결국, 모든 수요는 필요에 의해 생겨날 뿐이다.

특히 '비싼 가격' 문단에서 언급하는 인공지능이나 수치처리 등은, 로컬 PC에서 하는게 아니라 중앙서버를 따로 두고 터미널로만 원격 접속해서 작업하는 기업/연구소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Mac을 쓴다고 하드웨어에 제약이 걸리는 경우는 오히려 많지 않다. 다시 말하면 게임 개발을 하지 않는 이상 게이밍 노트북은 필요하지 않다는 뜻이다. 개인적인 학습/테스트를 할 때는 PC에 탑재된 GPU로 해결할 수 있는 수준만 돌리는 게 보통이며, 이건 Mac으로도 충분히 할 수 있다. Apple은 M1 칩을 발표할 때 Tensorflow가 지원되고 성능에도 향상이 있다는 점을 홍보한 바 있다.

M1 성능이 좋아서 개발자들이 좋아한다는 말도 적당히 걸러들어야 하는게, 원래부터 Mac은 성능때문에 쓰는게 아니었다. Mac은 편의성과 리눅스 터미널과의 호환성, 그리고 iOS 개발 때문에 사용하던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그렇게 큰 파장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본인이 사용하는 툴이 Apple Silicon 을 지원하지 않거나 효율이 낮다면 큰 의미는 없다.[68]

요약하자면 리눅스 원격을 돌리는 등의 성능이 중요치 않은 분야거나, 앱이나 웹같은 플랫폼 제약이 적은 분야에서 작업하는 경우는 세팅이 간편한 Mac의 수요가 꽤 존재한다. 유닉스 기반이면서도 리눅스와 달리 Apple이라는 개발의 구심점이 있어 파편화가 적다는 점이 말단 개발자 입장에서는 매우 편하게 느껴진다.

다만 항상 파편화가 적은게 장점은 아닌데, 일부러 레거시지원을 끊는다거나, 오로지 Apple이 권고하는 API 만 사실상 사용 강제하는 등의 정책을 펼쳤기 때문에 파편화가 적은것이라 개발자에게 마냥 좋다고 보기 어렵다.[69] 물론 이는 로우레벨 프로그래머들 이야기라서 본인이 하이레벨쪽 작업을 한다 그러면 적은 파편화를 통한 편의성을 만끽하면 된다.

그렇다고 본인이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대기업은 다 Mac 쓴다" 라는 말 듣고 돈들여 Mac을 하나 장만하는건 좋은 생각이 아니다. 어디까지나 본인이 뭘 하는지 아는 상태일 때만 편의성이 좋은거지, 수업 따라가는것만 해도 벅찬 사람이라면 그냥 주변과 환경을 맞추는것이 좋다. 무엇보다 프로그래밍 쪽은 Mac 사용자 라도 Mac이 없다고 일 못하지 않는다.

어차피 그냥 익숙해서 쓰는 사람이 대부분이니 프로그래머 맥 점유율에 큰 의미부여 안하는게 좋다

9. 여담

Macintosh 128K 발표 키노트. 캐치프레이즈가 Macintosh, 존나좋군(Macintosh - Insanely Great)이다... 최첨단 3.5인치 플로피 디스크 드라이브와 음성 합성 기능을 탑재했다고 자랑하고 있다. #

영화 월-E에서 주인공 월-E가 태양광으로 배터리를 재충전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 때 나오는 효과음이 바로 Macintosh의 시동음이다.

2014년 1월 24일로 출시 30주년을 맞았다. Apple 공식 사이트에 이를 기념하는 페이지가 신설되었다. 아카이브[70][71]

신형으로 넘어가는 업데이트 기간이 굉장히 긴 편이다. 평균적으로 거의 2년 정도. 문제는 그 사이에 다른 회사들이 좋은 제품들을 발매하기 때문에 기다리자니 업데이트 기간이 너무 길고 사자니 1~2년 된 제품을 구입하기 뭣한 상태.

참고로 Windows에서 Mac으로 파일을 전송할 때 Mac은 번지르르한 노트북으로 표기되지만 Windows PC는 하나같이 CRT에 블루스크린 걸린 안좋은 컴퓨터로 묘사된다.

9.1. 시동음


후면이 투명한 1세대 iMac의 부팅음은 Macintosh Quadra 800번대를 우려먹으며 현재의 Mac까지 내려오고 있다.

전원 버튼을 누르면 바탕이 검정색[72]이고, Apple 로고가 중간에 있는 화면이 나오면서 시동음이 나온다.

이 시동음은 미국의 특허상표국에서 Apple의 등록 상표로 인정되었다.

또한, 이 시동음은 POST 후 나오는 것으로, 시동음 대신 아래의 신호음이나 경고음이 울리는 경우에는 Mac에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 1개의 신호음이 5초마다 반복: RAM이 설치되지 않음
  • 3개의 연속음 이후 5초간 멈춤(이 신호음이 반복): RAM이 데이터 무결성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음
  • 전원 버튼을 누르는 동안 1개의 긴 신호음: 2012년 전에 제조된 컴퓨터에서 NVRAM/PRAM 업데이트가 진행 중임을 나타냄
  • 3개의 긴 신호음 뒤에 3개의 짧은 신호음, 다시 3개의 긴 신호음: NVRAM/PRAM 손상이 감지되었으며 컴퓨터가 NVRAM/PRAM 복구 모드에 있음을 나타냄

자세한 것은 Apple 홈페이지 참조.

시동음이 꽤 크고 소리 자체도 상당히 잘 들리기 때문에 도서관 등에서 울리면 난처하기에 끌 수도 있다. 제일 간단하게 끄는 방법은 전원을 끄기전에 Mac을 음소거 상태로 놔두는 방법이 있으며, 기타 OnyX 같은 설정 변경 앱을 통해 아예 안 울리게 만들수도 있다. 또한 시동음의 크기는 마지막으로 Mac을 사용했을 때의 음량과 같다. # macOS Big Sur부터는 사운드 설정에서 직접 켜거나 끌 수 있다.

MacBook Pro 2016 모델부터는 이 시동음이 나오지 않는다. 백투더 Mac에 부팅음 복구방법이 나와있지만 2016년 모델[73]부터는 해당명령어가 먹히지 않는다. 정확히는 Touch Bar 또는 T2 보안칩이 탑재된 모델에선 시동음이 존재하지 않으며, 구형 Intel Mac은 macOS Mojave까지 올려도 시동음이 나온다. 당연히 T2칩이 탑재되지 않은 Mac 2019모델에서는 터미널에 sudo nvram StartupMute=%00라고 입력하면 시동음이 나온다.

macOS Catalina에서 시동음이 없는 기종들의 시동음을 활성화시키는 명령어가 부활했다. 이 때의 시동음은 기존의 시동음보다 톤이 다소 낮고 뭉개진 듯한 느낌이 난다. 맥이 찌부이후 macOS Big Sur에서 시동음이 공식적으로 부활했으며, 이 때의 시동음도 macOS Catalina에서 명령어로 활성화시킨 것과 동일하다.

T2 보안칩이 탑재된 Mac에서는 기존의 시동음보다 피치가 더 낮은 음으로 나오는데, 이는 실제 시동음이 변경된것이 아니라 시동음이 재생될때 T2칩 때문에 오디오가 변형된것이라는 말이 있지만, 실제 시스템 라이브러리에서 파일로 추출해도 같은 소리이다. 즉, 시동음 톤 자체를 바꾼 것.

여담으로, 구형 Mac에서는 시동음 이외에도 띠↗디↗디↗딩↗~♪디↘디↗디↘딩↘ 하는 크래쉬 사운드("Death Chime")가 있었는데 이른바 구세계 롬(Old World ROM)이라 불리는 초창기의 비대한 ROM을 탑재한 Macintosh들에만 존재했으며, PowerPC G3를 탑재한 기종들부터는 사라졌다.

9.2. Sosumi

파일:macOS Sosumi.png

말 그대로 날 고소해라(So Sue Me). 그 당시 Apple애플 레코드와의 트레이드마크 분쟁속에서 Apple 사운드 매니저 엔지니어였던 Jim Reekes가 새로이 만든 경고음에 이 이름을 붙였다. 1991년 시스템 7부터 현재까지 살아남은 경고음이며, 또한 Apple 웹 페이지의 법적 항목의 CSS 클래스 이름이 Sosumi이기도 하다(...) 너 고소가 괜히 너 고소가 아니었다 참고로 윗항목의 시동음도 Jim Reekes가 만들었다. 자세한 내용은 Apple 문서의 해당 문단을 참조.

macOS 11.0 Big Sur에서 소리가 약간 바뀌며 고소드립에 물렸는지 이름도 "Sonumi"로 바뀌었다. 어원은 "So new me"로 추정된다.

9.3. NVRAM/PRAM 그리고 SMC

Intel Mac만 해당된다.

Mac의 BIOS와 같은 역할이자 펌웨어이다. NVRAM은 현재 이름이고, PRAM은 예전에 쓰던 이름이나 이걸 둘다 부르는 경우가 왕왕있다. NVRAM의 경우 EFI 부트 디바이스 데이터등의 부트 정보, AHT 결과, 백라이트 레벨, Boot Camp 설치 여부[74], 블루투스 내부 컨트롤러 정보, 시스템 볼륨 값, 시스템의 네트워크 이름, 위치서비스 허용 여부등이 저장되며, 이 값들은 물론 시스템의 값들이 변하게 되면 또 OS에서 드립다 써버린다. SMC는 시스템 관리 컨트롤러로서 어찌보면 이쪽이 BIOS와 비슷하다. 하드웨어와 전원, 그리고 USB/네트워크쪽 주변장치들도 이쪽에서 묶인다.

뭐든지 Mac에서 꼬이면 커뮤니티에선 이 둘을 리셋하라고 하고, 그게 먹힌다. Mac에서의 RTFM급인 존재...

SMC 리셋은 여길, NVRAM/PRAM 리셋은 여길 참조. Apple Silicon Mac은 더 이상 이 방법을 쓸 수 없다.

9.4. AHT

Apple Diagnostics 혹은 Apple Hardware Test라고 불리는 물건. 센터 들고오기전에 자기 Mac에서 저걸 돌려도 문제가 해결안될때 센터 오기전에 자신의 Mac에 하드웨어적인 문제가 터졌는지에 대해서 알아보라고 Apple에서 펌웨어에 박아넣은 물건. 부팅시 D키를 눌러서 들어가며, 고장이 나서 센터에 들고가면 이 AHT를 기반으로 테스트 한후 에러 나면 거기서 고칠것을 생각한다. 즉, 여기서 하드웨어 에러가 뜨면 센터가 움직이고 아니면 정상이란 뜻...

2013년 이후로, Apple Diagnostics로 바뀌었는데, 돌아가는걸 보면서 ADP000이 뜨는걸 기도하는 수밖에 없다.[75] 그리고 2016년 MacBook Pro에서는 인터넷 복구처럼 이 툴을 인터넷에서 받아다가 하드웨어 테스트를 돌린다. 물론, 동작이 안되는데 AppleCare도 없다면 깔끔하게 센터로 가자.

센터에 Mac을 들고가면, 인터넷에서 받는 놈이 아니면 이더넷 선을 갖다 꽂아서 돌리고 2016년이면 센터 웹에서 시리얼을 넣고 인터넷에서 다운받아 진단하는 방식을 취한다. 물론 시간은 센터쪽이 더 길다.

Apple Diagnostics을 돌린 맨 마지막 시간과 코드값은 NVRAM에 기록된다.



[1] 35주년을 기념해서는 팀 쿡이 직접 축하하는 트윗을 올렸다.[2] 한글 타이포그래피에 큰 획을 남긴 안상수 씨의 작업이 1988년 페이지에서 기념되고 있다.[3] 2009년 이후로 iMac의 새 포장 스티커에 나온다고 한다. 또한, 별개로 macOS에서 표시되는 시동 디스크 이름도 Macintosh HD라고 되어 있다.
파일:iMacTD.jpg
Macintosh HD서 HD는 하드디스크를 의미하는걸로 보인다. 파인더에 내부 디스크를 띄우면 하드디스크 그림으로 Macintosh HD라 출력한다.
[4] 2000년대 후반 이후 수많은 스마트폰을 필두로한 스마트 기기와 Raspberry Pi 등의 소형 컴퓨터 등이 보급되면서 더이상 IBM PC 호환기종과 아닌 기종을 나누는 게 의미가 없어졌다. 이들은 추가 소켓이 있지도, x86-64와 호환이 되지도 않는다.[5] 단, WWDC 2020 발표에서는 앞으로의 Mac은 Apple 자체 제작 CPU를 탑재한다고 했으므로, IBM PC와의 하드웨어적 호환은 더 이상 불가능할 예정이다.[6] CPU에 의존하지 않는 형태의 인터페이스이다. 덕분에 대부분의 PC에서 사용하던 IDE(PATA) 인터페이스보다 빠르고 안정적이다. 주로 서버에서 사용하였는데 Apple은 Macintosh에 SCSI를 탑재함으로써 성능을 높일 수 있었다.[7] 이 물건에서 PS/2 따위는 건너뛰고 바로 USB를 채택.[8] 이전 명칭은 OS X. "오에스 텐"이라고 읽는다. "엑스"가 아니다.[9] Microsoft Office에 들어 있는 그 Excel 맞다. 지금은 Windows의 킬러 애플리케이션이 되었지만 초창기만 해도 Mac의 중요 애플리케이션이었다.[10] Microsoft는 Windows의 우수성을 강조하기 위해 Mac 전용 엑셀에 고의로 루프를 넣어 성능을 낮춘 흑역사도 있긴 하다...[11] 이 회사는 1980년대 초, 중반에도 삼보컴퓨터의 8비트 컴퓨터 및 엡손 프린터를 판매해 왔는데, 이때도 닥치고 고가정책으로 유명했다. 단순히 Apple II 호환기종 이상도 이하도 아닌 컴퓨터를 똑같은 타 중소기업(세운상가 매장 수준이 아닌 중소기업 수준의 회사. 80년대 초에는 삼보컴퓨터도 대기업이라고 할 수 없었다.) 제품보다 2배 이상 되는 가격으로 판매했음은 물론 EPSON 프린터도 현지 가격보다 상당한 고가로 팔았다. 참고로 엡손 프린터의 가격은 1980년대 말 병행수입품이 들어오면서 가격이 내려갔다.[12] 단, 이것은 비행기 표값 같은 걸 제외하면 현재도 일부는 유효하다. 다만 당시에는 비행기표 값과 공항에서 무는 관세를 감안해도 Mac을 한국에서 사는 것보다 그 편이 더 쌌다는 전설적인 이야기다.[13] ADB 단자에 연결하는 하드웨어로 락이 걸린 특정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암호키다.[14] ADB가 없던 Macintosh Plus는 대신 시리얼 포트를 이용했는데 접촉 단자가 불량해서 부팅할 때마다 한손으로 눌러줘야 했다는...[15] 엘렉스는 국세청으로부터 우수 납세 기업으로 표창까지 받았다. 기업의 성실한 납세 행위는 분명 칭찬 받아야 마땅한 일이지만 국내 Macintosh 유저들은 형용할 수 없는 묘한 - 분노가 섞인 - 감정을 느꼈다는 듯.[16] 참고로 당시 광고 모델은 배우 박형준이다.[17] 여담이지만 이후 엘렉스 컴퓨터는 애플코리아가 생긴 이후 Mac에서 손을 떼고 다른 사업에 손을 댔지만 큰 타격을 입고 회사가 쪼그라들었다고 전해진다. 현재 사명은 변경되었다. 당시 엘렉스는 비싸기만 한게 아니라 서비스도 평이 좋지 못 했기에 당시를 알고 있는 사람들은 엘렉스가 어려워졌다는 말을 듣고 환호했다.(...)[18] 이 때문에 Virtual PC가 거의 필수품이었을 정도...[19] 스티브 잡스 사후까지 계산에 넣으면 세 번[20] Windows도 사실은 MS-DOS 시절부터 사용하던 소위 9X 커널에서 NT 커널로 완전히 이전하는 대격변을 Windows 2000, Windows XP의 두 버전에 걸쳐서 진행했지만 이 과정에서 역사에 남을 수준의 대단한 하위 호환성을 제공했었던지라 대부분의 사용자는 이를 인지하지도 못할 정도였다.[21] 다만, NTVDM과 같은 약간의 작업은 필요하다.[22] 사실, 클래식 Mac OS 시절부터 Intel 칩 위에서 돌아가는 Mac OS가 개발중이라든가 하는 루머는 끊임없이 있었고, 심지어 거의 실제로 작동하는 버전이 나왔는데 Microsoft가 죽였다(...)는 등의 루머도 있다. x86 버전이 정식으로 출시되었던 NeXTSTEP이었기에 Intel칩 장착 루머는 더욱 힘을 얻게 된 것이다.[23] 90년도 중후반까지만 해도 CPU에서는 RISC의 성능을 CISC가 도저히 따라잡을 수 없을거라는게 중론이자 패러다임이었다. 실제로 CISC는 가정용 및 가벼운 업무용으로 활용되었던 반면 RISC는 강력한 컴퓨팅 성능이 필수인 워크스테이션에서 사용되었다. 참고로 당시 x86은 CISC, PowerPC는 RISC 방식. 현재는 실질적으로 작동하는 방식은 RISC이고 내부적으로 에뮬레이션 하여 CISC으로 작동한다.[24] PowerPC G3까지만 해도 마지막에 보여줬던 추태(...)와는 정반대로, 오히려 Intel CPU에 비해 훨씬 빠르고 전력소모, 발열도 적은데다 안정적이기까지 했었다. 실제로 노트북 탑재가 지지부진해진 후속작 G4와 끝까지 노트북에 탑재할 생각도 하지 못한 G5와는 달리 G3를 탑재한 첫 Power Macintosh G3과 PowerBook은 1997년에 같이 출시되기까지 했다. 이때도 클럭 속도만 보면 Intel 칩이 더 빨라보였지만 실제 성능은 G3가 압도했기 때문에 Apple이 99년 iBook을 처음 출시할 때 스티브 잡스는 PowerBook G3와 iBook G3를 두고 각각 "세계에서 가장 빠른 노트북과 두번째로 빠른 노트북"이라며 호언장담했으며 그 발언은 결코 허세가 아니었다.[25] PowerBook은 마지막까지 G4 CPU를 탑재했었고, Apple도 아예 PowerBook에 G5 탑재는 일찌감치 포기했는지 듀얼 G4 탑재 프로토타입을 만든 적이 있었다. 물론 Intel 칩을 장착하게 된 이후로는 전부 해결되었다.[26] 2010년대 CPU 기술이 획기적으로 발전한 지금은 수랭 쿨러 자체를 잘 안 쓴다. 냉각 효과는 좋지만 구조가 복잡하고 냉각수가 새면 컴퓨터가 빠른 전멸을 시전한다. 가격도 상당해서, 공랭식 쿨러는 금으로 만들지 않는 이상 10만 원을 넘는 물건이 희귀하지만 수랭은 집에서 락앤락과 어항펌프로 만들어도 10만 원이 우습게 넘는다. Corsair같은 유명 업체의 완성품은 수십만 원을 호가한다. 한편 Power Mac도 누수 문제를 해결하지 못 해서, 실제로 누수로 인해 녹슬어 고장나는 Power Mac이 많았다.[27] 128MB에서 많게는 1GB까지도 나왔다. 드물게 3GB도 있다.[28] 앞서 서술했듯이 Mac OS X의 기반이 된 NeXTSTEP은 x86도 네이티브로 지원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29] 첫 PowerBook 모델 중 하나였던 PowerBook 100을 소니가 도맡아 생산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Apple과 소니는 의외로 인연이 길다. 게다가 스티브 잡스 본인도 알아주는 소니빠였으며, 소니의 VAIO 노트북을 보고 'MacBook 이외에 OS X을 구동할 자격이 있는 유일한 노트북'이라는 말을 한 적도 있다.[30] '누 버스'라고 읽는다.[31] 물론 일부 모델들간의 PDS 슬롯은 규격이 같기도 하다.[32] AGP/PCI-E 카드는 해당 슬롯이 장착된 기기라면 일단은 꽂아서 사용할 수 있다. 드라이버가 있다면 말이지만. 더구나 PCI-E는 더 범용적이다(요즘 나오는 메인보드만 하더라도 PCI-E가 최소 2개 이상 존재하며, 크로스파이어/SLI를 위해서 PCI-E 16x 슬롯이 복수 존재하는 모델도 많음을 상기하자).[33] NuBus와 달리 PDS는 그저 CPU에서 선을 하나 뽑아놓은 개념으로 생각하면 된다(...)[34] 예컨대 TV 수신 카드. 1990년대 중반에는 멀티미디어 붐으로 인해 TV 수신카드나 AV 출력카드가 인기있는 옵션이었다. 그렇지만 그러한 기능이 기본제공되면 본체 가격이 올라가고 당연히 소비자는 구입을 주저한다.[35] 재미있는 사실은 물리적으로 S-영상 단자와 호환이 된다.[36] 컴퓨터 보급의 아주 초창기부터 Apple 제품을 사용해온 나이 지긋하신 올드 유저들 중 일부는 이 키가 하필이면 당시 여당이었던 전두환/노태우민주정의당 로고와 비슷해 '민정당 마크'라는 흠좀무한 이름으로 불렀다.[37] Apple이 제작하는 모니터에는 USB 허브가 장착되어 있었다.[38] 이건 스티브 잡스의 취향이기도 했다. Apple II 시절에도 워즈니악이 내부 확장 슬롯을 7개나 만들어놓자 잡스는 그걸 2개로 줄이자고 제안. 위즈니악이 슬롯이 2개가 되면 무슨 장점이 있느냐고 묻자 잡스는 데꿀멍했다고...[39] 원래 스티브 잡스는 Macintosh에 확장성을 부여하기 원하지 않았고, 가전제품과 같은 Mac을 만들기 원하였다. 확장성이 생기는 순간 하드웨어의 통일성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게임기들이 PC보다 낮은 하드웨어 사양으로 성능을 100% 뽑아내고, 골치아픈 설정 따위 필요 없는 것은 하드웨어의 통일성 때문이다.[40] 어차피 PowerPC 칩을 개인이 사는 것도 불가능하고, 상당수의 Mac은 CPU를 로직보드에 납땜하는 식으로 만들어졌기에 IBM PC와 같은 업그레이드는 불가능했다.[41] 단, 이건 모니터 일체형 컴팩트 Mac에서는 예외. 컴팩트 Mac은 본체 후방에 전원 스위치가 따로 있었다.[42] 국내는 2015년 되어서야 UL 인증으로 키보드에 신경쓰기 시작하며, 그 전까지 키감은 제각각이었다. LG의 15인치 노트북의 키보드는 유격이 상당하고 말랑말랑해서 누른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도 했다. (그 전에 오른손 밑에 터치패드가 자리하고 있었지만...)[43] Page Up-Down, Home-End를 상하좌우 방향성에 연관짓는데 익숙한 사람은 Apple 키보드를 찾게 된다. 특히 Word에서 Ctrl+상하좌우로 문단 시작 - 문단 끝 - 앞 단어 - 뒤 단어 이동하는 것을 자주 쓰는 사람은 Ctrl 옆의 키(Fn)를 눌러 PgUp-PgDn-Home-End 기능 쓰는걸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44] ThinkPad나 Surface의 경우 화살표키와 동떨어진 상단에 위치해 커서 이동시 손가락 동선 길이가 길어진다. 역사가 유구한 만큼 쉽게 바꿀 수 없기도 하거니와 기존에 그렇게 써 왔던 사람들은 이를 좋아하기도 한다는 점과 Fn키 없이 단독으로 키를 누를 수 있다는 점에서 호불호가 갈리지만, 이 호불호 때문에 Boot Camp를 쓰는 것도 일리가 있다. MacBook이 아닌 브랜드의 노트북은 13인치 14인치 15인치마다 키보드 레이아웃이 달라지는 경향이 있다. 서브노트북을 이용하는 사람에게는 민감한 문제.[45] 단적인 예로 13.3인치 16:10 화면이 14인치 16:9 보다 높이가 더 높다.[46] 사실 이는 그냥 Apple의 특징이기도 하다.[47] Windows는 아직 운영체제 차원에서 컬러 매니지먼트를 완벽히 지원하지도 않는다.[48] 게이밍 노트북 항목을 보면 알 수 있다시피 빌드 퀄리티를 크게 희생해서 가성비에 몰빵한 구조이다.[49] RAM은 통합 메모리 일부라 아예 칩에 내장되어 있다. SSD도 마더보드에 박혀있고 SSD 컨트롤러는 칩 내에 있어서 절대로 개인이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 그 외에 다른 부품들도 일체형이라 결국 로직 보드 전체를 갈아껴야 한다.[50] 팟플레이어는 Windows / macOS / Linux 등 OS를 막론하고 매우 강력한 동영상 재생 앱이다. 초보자부터 전문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수요층의 요구사항을 모두 충족할 뿐만 아니라 무료이다.[51] 의외로 이런 사소한 앱들이 Mac으로 이전을 막는 진입 장벽인 경우가 많다. 유명 앱은 Mac 버전으로 포팅된 경우가 많지만, 사소한 앱은 개발자가 Mac 포팅을 포기해 버리기 때문이다. 그나마 Intel Mac 시절에는 포팅이 상대적으로 쉬웠지만, Apple Silicon Mac은 아키텍처가 아예 다르기 때문에 포팅을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52] 대표적인게 CAD류로 이쪽은 극소수의 업체를 제외하면 macOS 지원은 사실상 기대하기 힘들다.[53] 닌텐도 64만 해도 3D 환경을 지원하고 아날로그 스틱을 박아넣은 컨트롤러를 만든 후 알아서 개발하게 한게 아니라 젤다의 전설 시리즈나 슈퍼마리오 등 아날로그 스틱을 유용하게 사용하는 명작 3D 게임들을 만들었으며 이후 3D와 아날로그 스틱을 유용하게 사용한 콘솔 FPS의 명작인 007 골든아이 같은 게임이 나올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54] 물론 이런 얘기가 나온것은 스티브 잡스가 메인보드 하나를 300만원에 팔던 시절 옛날 얘기고 2018년 이후로는 그래도 엄청난 창렬은 아니다. 게임을 풀옵션으로 돌릴만큼 Windows PC를 살 돈으로 iMac Pro를 산다면 서버용 CPU인 Intel Xeon에다가 똑같이 RAM 32GB를 넣어준다. 따라서 비슷한 성능으로 맞출 수 있긴 하다. 또, 5K 모니터가 기본이고 유저 스스로 램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는 iMac을 타 메이커의 일체형 PC와 비교해 보면 그렇게 많이 비싸지도 않다. 굳이 조립 컴퓨터와 비교를 하려고 하니 많이 비싸게 느껴지는 것일 뿐. 다만 저가형, 즉 100만원 이하에 해당하는 모델 쪽으로 가면 Mac mini를 제외하고 없는데, 이런 경우는 여전히 비싸다. 즉 단순히 문서 작성용 컴퓨터로만 쓰기에는 가격이 너무 높다.[55] 이게 대표적인 사태가 Big sur당시 2013형 13형 MacBook Pro 모델이 완전히 죽어버리는 사태이다.[56] 무려 20년 전에 만들어진 Windows 95용 소프트웨어도 최신 버전의 Windows 10에서 별 문제없이 돌아간다.[57] 대표적인 것이 멀티미디어 플러그인 종류인데, 생업으로 Mac을 사용하는 유저는 자신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가 최신 버전 OS에서 안 돌아가서 OS 업그레이드를 포기하고 구버전 OS에 머무르는 경우가 매우 많다. Parallels처럼 고의로 OS 버전별로 호환되지 않게 만들어 매년 구독을 유도하는 악질적인 경우도 있지만, 그런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더라도 Mac 소프트웨어의 호환성은 그야말로 바닥을 기는 수준이다. 심지어 Mac 유저들조차 자신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 호환성이 확인될 때까지 OS 업그레이드를 미루고 지켜볼 정도이니 더 말해서 무엇하랴... Windows처럼 패치를 기대하기도 힘든 것이 Apple은 구버전 OS에 대한 지원을 끊어버리는데다가, 사용자가 임의로 패치를 만들지 못하게 자사 OS에 대한 접근을 철저히 차단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58] 특히 MacBook 진영에서는 유일한 Intel 기반 MacBook이었던 13형 및 16형 MacBook Pro 마저도 Apple Silicon 기반인 M1 Pro/Max을 탑재하고 공개하면서 기존의 Intel 기반 Macbook Pro 시리즈는 단종이 되었다. 이로써 모든 MacBook 라인업들이 ARM 기반 Apple Silicon Mac으로 전환이 되었고, 다시 말해, 사실상 MacBook에서 Windows/macOS을 듀얼 부팅 방식으로 사용할 방법은 없다고 봐야한다.[59] 물론 Final Cut Pro X에 ProRes 코덱 기준으로 쓰면 타회사 소프트웨어와는 차원이 다른 수준의 성능을 보여준다.[60] 간단하게 CPU와 GPU 사용량을 크게 낮춰준다.[61] 컬러 매니지먼트 시스템은 macOS에서 가장 먼저 도입되었으나, 컬러 매니지먼트라는 개념 자체를 Apple이 개발한 것은 아니다. 현행 색상 관리의 표준을 제시한 ICC(International Color Consortium) 역시 Microsoft, Kodak, Adobe 등 여러 회사들이 모여 만들어졌다.[62] 단, QuickTime이 아닌 하드웨어에 직접 접근해서 렌더링되는 영상 플레이어나 게임 같은 프로그램들에서는 프로그래머가 색상 관련 기능을 사용해 주지 않는다면 컬러 매니지먼트를 지원하지 않는다.[63] 조금진지하게 말하자면 통합개발도구가 널려있으나 정작 서버관리나 깊은 하드웨어쪽은 취약한 Windows, 통합개발도구를 구하기 힘들어서 vim으로 씨름해야하지만 서버관리같은 Windows에서 없는 부분에서 두각을 발휘하는 리눅스, Mac이 그 사이에 있기에어느정도 사용량을 계속 확보하는 것이다. 의외로 같은 유닉스 기반이지만 리눅스의 경우 지원하지 않는 개발도구가 꽤 있다. 만약에 내가 개발하는건 리눅스나 Windows로도 개발환경 꾸릴수 있어요!하는경우는 MacBook이 필요없다. 점유율이 낮은데도 버티는 이유는 바로 이 틈새시장때문이다. 에지간한 앱등이들도 워크스테이션 등급의 200만원이상 되는 MacBook은 잘 사지 않고, 개발자 중에서도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만 사용한다.[64] macOS Catalina부터는 bash에서 zsh로 변경되었다.[65] 그래도 WSL 2(Windows 10 2004 Update)가 정식으로 릴리스된 후에는 Windows Terminal을 Linux CLI로 사용할 수도 있고, VS Code에서 쉽게 연동해서 사용 가능하게 되었다. 하지만 systemd 명령어가 동작하지 않거나, Linux의 파일 시스템을 온전하게 지원하지 못하는 등 한계점은 분명히 존재한다.[66] Windows에도 비슷한 패키지 관리자가 있긴 하지만 Chocolatey나 Nuget 등 여러 가지로 분열된 상태이고, 단일 생태계로 통일을 하지 않는 Windows의 특성상 모든 소프트웨어를 이걸로 설치할 수 있는 것도 아닌데다 안정성도 부족한 부분이 있다.[67] 물론 게임 개발은 언리얼 엔진이나 유니티 같은 미들웨어의 도움을 받아서 진행한다. 엔진 없이 Win32를 생짜로 이용해 가며 대규모 게임을 만들다간 지쳐서 나가떨어질 것이다.[68] 다만 안드로이드 개발의 경우는 가상머신성능과 빌드시간에서 경쟁자가 없기 때문에 앱개발용으로는 Apple Silicon Mac이 좋은것이 맞다.[69] 이러한 점 때문에 이미 서비스 하던 게임들도 지원을 끊는 경우가 다반수. 지속적인 신버전을 내는 방향이 아닌 기존 소프트웨어 유지보수의 방식을 채택하는 개발사들에게는 매우 불친절한 플랫폼이다.[70] 여담이지만 타임라인에서 1988년을 보면, 한국 시각디자이너 안상수씨의 이야기도 나와 있다.[71] 현재는 그냥 Mac 제품 페이지로 연결된다.[72] 원래 회색이었지만, OS X Yosemite부터 신형 모델들을 중심으로 검정색으로 변경되었다. 구형 모델은 Dark Boot라는 앱을 사용하여 검정색으로 변경할수 있다.[73] MacBook Air 2017년형 제외. MacBook Air의 시동음은 2018년 모델부터 삭제되었다.[74] InstallWindowsUEFI 값.[75] Apple Diagnostics의 정상 코드다. 즉, 당신의 하드웨어는 무사하다는 뜻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