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3 02:55:11

봄데

계절별 팀 별명
여름 가을 겨울
봄데 오월두산 여름성 가을슼 겨울쥐 / 겨울칰


1. 설명2. 관련 문서

1. 설명

파일:attachment/봄데/92725052692ed30bd6e1bc8cee40e3fc.jpg

한마디로 시즌 개막때인 봄에만 번쩍하다가 시즌이 점차 진행되는 여름이 되어 더워지기 시작하면 추락하는 롯데 자이언츠의 모습를 비꼰 말. 뜨거워지면 추락하는 모습이 이카로스의 날개에 비유 되기도 한다. 롯데 벚꽃야구라고도 한다.

롯데의 순위는 현재 월에서 2 또는 3을 빼면 된다는 공식도 존재한다.
(3월 - 1위, 4월 - 2위...... 10월 - 8위)

2008년 시즌도 봄데라는 별명에 어울리는, 4, 5월까지 1위하다가 5할 승률도 깨지면서 5위까지 순위가 하락했다. 10자리 비밀번호를 LG보다 먼저 달성할 뻔 전반기 종료 막판의 분전으로 3위로 마쳤으나 이후의 상황은 불투명했다.

그러나 전에 없었던 베이징 올림픽으로 인한 한달간의 휴식기가 주어지게 되어 재정비의 시간이 주어진 덕에, 8월말부터 재개된 후반기에서 롯데는 두자리수 연승을 거두는 등 엄청난 성적을 거둔 끝에 9월 16일, 한화를 이기고 8년 만에 포스트 시즌 진출을 확정하면서 오랜 봄데라는 놀림은 가을잔치라는 결실로서 끝맺게 되었다. 하지만 삼성 라이온즈에 스윕당하면서 시즌 끝.

2009년 시즌도, 시범경기에서 10승 1패라는 무시무시한 성적을 거두었으나, 정작 까고보니 벌써 아닌 듯, 일각에선 시범경기의 범자를 붙여 범데라고 하기도. 봄과 시범경기의 롯데는 뉴욕 양키스 올스타를 데려와도 이기기 힘들다는 말이 있다. 그러니까 한화 이글스팬들은 마음을 다잡자.

2010년 시즌 역시... 시범경기 10승 2패로 1위의 성적을 거머 쥐었으나 개막 전 이후 내리 5연패... 이로써 범데확정. 안습.... 인가 했으나,

파일:attachment/봄데/201004.jpg
하지만 운명의 4월 4일이 오고야 말았다
그림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승리주자도 똑같이 이승화.

이렇게 적어두었지만, 제리 로이스터 감독 시절 특히 2010년은 4월이 가장 부진하였고, 그 이후부터 5할 승률에 수렴해가는 전형적인 후반기 강팀의 모습을 보였다. 결국 4위로 시즌마감. 봄데의 유래 자체가 전년도의 부진한 성적에 대한 부담으로 초반부터 무리한 운영을 하다가 결국 여름지나면서 체력 고갈, 부상 증가 등의 이유로 퍼진 것이 기본인데[1], 이점이 조금씩 사라져간 경향이 있었다. 그러나 로이스터는 롯데 역사상, 아니 KBO 역사상 굉장히 드문 케이스였고....

2011년 시즌에도 시범경기 8승 5패로 3년연속 1위를 기록했지만... 신임감독 양승호의 괴물같은 시행착오에 힘입어 다시한번 8888577을 찍을 기세까지 가고, 봄데는 봄데인데 "에 하위권에 있던 롯"가 되었다가 8월부터 불꽃 타선+병맛 불펜진 수습덕에 시즌 후반기엔 2위까지 올라왔고, 결국 2위를 확정해서 준플레이오프를 스킵하고 플레이오프에 직행하였다. 리버스 봄데

그러나 2012년 시즌부터는 시범경기에도 부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2012년 시범경기에서는 3승 9패로 시범경기 꼴찌를 기록하였고, 2013년 시즌에는 3승 1무 7패로 시범경기 8위에 머물렀으며, 2014년 시범경기에서도 4승 1무 6패로 꼴찌를 기록하며 3년 연속 시범경기에서 8위 이하의 성적을 기록했다. 지구 온난화 때문에 봄이 사라졌기 때문이라 카더라 2015년 시범경기에서는 5위를 기록했으나 2016년 시즌에는 다시 10위로 추락했고, 2017년 시즌에는 8위, 2018년 시즌에는 7위를 기록했다. 게다가 2018년 시즌에는 개막 7연패를 달성했다.

비슷한 바리에이션으로 야구팀으로 보는 사계절이라는 말이 있는데, 각 계절을 나타내는 팀은 봄데, 여름성, 가을슼. 겨울쥐라고 한다. 2015년 1월 기준으로 겨울 부분은, LG 트윈스가 2년 연속 PO에 진출하면서 설레발 기사(...)는 눈에 띄게 줄어들어 다른 팀과 다름없는 (평범한) 기사 수를 보이지만, 겨울닭 겨울칰한화 이글스가 LG가 있었던 자리를 계승할 조짐을 보이는 중.[2]

일례로 어떤 사람들은 부산이 더운 남쪽 지방에 속하므로, 체력이 딸린다고 하는데, 삼성 라이온즈의 홈구장인 대구광역시의 여름 날씨는 더 심하다.

2016년부터는 봄에도 부진한 롯데 대신 kt wiz가 이 봄데의 전철을 착실히 따라가고 있다. 2016시즌에는 시범경기 2위를 기록했으나 정규시즌은 10위로 끝냈고, 2017시즌에는 시범경기 1위에 힘입어 초반 1위를 했지만, 역대 최악의 성적을 찍으며 10위로 내려앉았고, 2018시즌에도 시범경기 1위와 초반 1위를 했고 4월까지는 정말 포스트시즌까지 노려볼만 했으나 DTD가 발생하며 9위로 시즌을 끝냈다. 이제는 봄데에서 봄킅이 되었다는 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2019년 시범경기에서 4연패하고 꼴지를 달성하며 탈출(?)에 성공.[3]

2. 관련 문서



[1] 이건 롯데와 똑같이 비밀번호를 찍은 LG 트윈스의 약점이기도 해서 봄쥐라는 소리를 듣기도 한다. 하지만 LG 트윈스는 FA 대박과 매해 겨울마다 되풀이되는 '올해는 다르다' 기사로 겨울 스토브리그를 뜨겁게 달구는 임팩트 때문에 보통은 겨울쥐로 불린다.[2] 비밀번호를 길게 찍으면 찍을수록 비시즌 기사는 늘어나고(ex. 내년에는 다르다!), 겨울에 설레발(...)치는 빈도수가 높아진다. 588689967에서 한화팬들의 희망고문을 감상해보자.[3] 이후 kt는 4월에는 최하위권에서 놀다가 점점 순위가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완전히 탈출에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