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9-05 21:13:04

로이스터 매직


1. 개요2. 광역버프3. 08,09시즌 플레이 오프4. 2010 시즌5. 결론6. 위 아 더 월드7. 2011년8. 논란

1. 개요

파일:attachment/roystermagic.jpg
효과 : 저주 '8888577'를 해제할 수 있다.

2008년~2012년 제리 로이스터 감독이 롯데의 비밀 번호를 끊고 가을야구를 할 수 있게 한것을 마법에 빗된 단어다.

2. 광역버프

파일:attachment/lo9_aprealist.jpg

10서클 대마법사[1] 제리 로이스터가 시전하는 단체 버프. 투수 한정 버프인 아로요 매직과는 달리 팀 전체에 영향을 준다.

승리 시 상승 분위기가 매우 강해진다. 팀이 연승하기가 쉬워지기에 승수를 쌓기가 쉬워진다는 것이 최대 장점. 다만 마이너스 효과로 패배시 연패로 이어지기도 쉬워지기에 주의. 다만 4년에 한번씩 발생하는 특수 이벤트 올림픽 브레이크가 겹쳐지면 마이너스 효과가 사라지고 연승 효과가 강화된다.

3. 08,09시즌 플레이 오프

08, 09년 준플레이오프 모두 시원하게 털리면서, 포스트 시즌까지는 어케어케 가는데 포스트 시즌 가면 털린다는 점이, 축구에서 4강까지는 가지만 4강이 한계인 히딩크 매직과 비슷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비슷한 걸로는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팀리그 제외) 포스트시즌에 10번 가까이 출전한 단골손님이지만 우승은 달랑 1회인 조규남 매직이 있다.

롯데와 재계약에 성공해 여전히 롯데 감독으로 재임하고 있었으나 역시나 철밥통 코치진 교체는 없었다.

4. 2010 시즌

10년 주축 선수들의 부상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이전에 비해 2군 선수들을 많이 기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시즌 초반 박종윤의 활약, 김주찬 부상 기간 동안 1번을 맡은 손아섭의 대활약, 이대호, 홍성흔, 조성환은 타격 1, 2, 3위를 다투고 있으며 전준우의 포텐이 터지면서 롯데의 미래 거포를 예약했다. 심지어 문규현도 후반기 들어 활약이 나쁘지 않다.[2] 이걸 따로 타격 코치 김무관의 이름을 따 무관매직이라 부르기도 하지만.[3][4] 투수 쪽에서는 이재곤, 김수완이 백조 듀오로 크게 활약 중인데 둘 다 2군에서 크게 빛을 못 본 선수를 로이스터 감독이 직접 뽑아 온 케이스. 특히 김수완은 2군 콜업이 들어와 경기 장면을 보다가 코치진에게 '왜 저런 선수를 나에게 얘기 안 했느냐'고 화를 내기도 했다고.[5]

디버프를 계속 시전하시는 어떤 분이 자신했던 선발 자원들은 전부 나가떨어지는 가운데 백조 듀오의 활약이 계속되면서 로이스터 매직에 이어 롯데판 화수분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

08월 말에 팬들은 로이스터 연임 지지 까페를 만들어 지지 광고를 싣기 위해 모금을 했는데 사흘 만에 천만원이 모였다. 그에 대한 팬의 지지가 어떤지를 보여주는 예.

5. 결론

로이스터 매직의 진정한 의의는 비밀번호를 찍던 롯데가 한순간에 가을야구를 꾸준하게 할수 있는 팀으로 만들어 준 것이라 볼 수 있다. 로이스터가 명장 반열에 오르진 못해도 그가 이뤄낸 이 업적은 분명히 인정할 수 밖에 없다. 단기전에서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고 있지만 "선수단의 패배의식"을 떨쳐내고, 자신감을 불어 넣어줘서 역대 최고 수준의 타선과 선발진[6]을 만들어 꾸준하게 가을야구를 하는 강팀으로 만든 것.

괜히 쥐갤이나 칰갤에서 감독 교체 시기 떡밥이 나오면 최소한 애들 정신 머리라도 바꿔놓는 로이스터를 찾는게 아니다.

6. 위 아 더 월드

그러나 중요한 사실은 로이스터 지지파나 반대파나 차기 감독이 저 철밥통 코치들중 1명이 될 경우 8888577은 또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라는 점에선 의견 일치를 보고 있다는 거다.

다행히 코치진이 아닌 고려대학교 감독인 양승호가 새 감독으로 부임했다. 처음에는 많이 삐끗했지만 시즌 후반부터 포텐이 터지면서 포스트시즌 굳히기에 성공. 2012시즌에도 이대호가 빠졌음에도 포스트시즌 진출을 하며 8888577과는 확실하게 작별했음을 선언하게 되었다.뭐래 2013년 부터 새로운 비밀번호가 창조될 뻔했는데...[7]

7. 2011년

2011년 현재 로이스터 감독이 기용하지 않았던 2군 쩌리 선수들이 2군에서 어떻게 활약삽질하고 있는지를 보면 왜 2군 선수들을 기용하지 않았는지 알 수 있다. 박정태 2군 감독이 굉장히 열정적으로 선수들을 지도하고 1군에 올려보내겠다는 열망이 대단하지만 2군 선수들이 하는 짓을 보면 이것도 한계가 있는 듯 하다...

8. 논란

롯데의 암흑기 탈출을 로이스터 매직으로 부르는 것에 대한 반대의견도 많다. 특히 갈매기 마당에서는 재임 기간 및 그 이후로도 매번 까이기도 했다.

자세한 내용은 로이스터 매직/논란 문서 참조.


[1] 디시인들이 생각하는 그 대마법사가 아니다. 손녀까지 있으신 분이다.(…)[2] 크게 활약하진 않지만 쏠쏠히 안타와 타점을 쳐 주고 있으며 특히 류현진, 김광현 등에 강해 에이스 킬러의 모습을 살짝씩 보여주고 있다. 또한 걱정했던 수비도 크게 나아졌다.[3] 하지만 김무관은 타격 매커니즘이 조금만 복잡해지면 못키운다. 그리고 소위 로나쌩이라 불린 투수들이 어떤 선수들인지 고려해보면 이 사람 거품이 상당하다는걸 알수있다.[4] 나무위키 곳곳에 김무관과 원수진 위키러가 허위사실로 까기 바쁘다. 로나쌩이란 별명은 05년 전후로 흥한 것이고 김무관은 그때 롯데 코치가 아니었다. 오히려 06년 중반 김무관 코치 승격 이후에 전병호를 필두로 전통의 로나쌩들이 하나씩 깨져서 사라졌다. 2010년도 7개구단은 타격 매커니즘 단순한 그 거품 타코의 제자들에게 한시즌 185홈런과 매경기 평균 5.8점씩을 갖다바쳤다. 로이스터를 띄우기 위해 허위사실까지 뿌려가며 팀역사상 최고의 타격코치를 까내리는 건 과도한 빠심의 결과다. 빠는 까를 만든다.[5] 여기에서 단적으로 알수 있는것이 로감독은 자기 실력을 온전히 내기 위해선 우수한 코치진의 보좌가 필수다.[6] 특히 2010년엔 선발진 QS와 전체 이닝이 1위였고 타선은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7] 물론 이후 조원우 감독이 비밀번호를 만들 기회를 없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