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3 20:23:32

이영민 타격상

1. 개요2. 상세3. 역대 수상자 목록4. 학교별 수상 기록5. 이영민 타격상의 저주
5.1. 프로에서 성공한 사례5.2. 이영민 타격상의 맹점5.3. 외국의 경우

1. 개요

대한민국 야구의 원조 레전드 타자라 할 수 있는 이영민을 기리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따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1958년에 제정한 상이다.

2. 상세

매년 고교야구 주말리그, 대통령배 등 전국고교야구대회, 전국 체전 등에서 15경기 이상 출전하고 60타석 이상을 기록한 타자 중에서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한 선수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주말리그 도입 전에는 9개의 전국고교야구대회[1] 중 5개 대회 이상, 15경기 이상, 60타석 이상 출전한 타자 중에서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한 이에게 수여되었다.

고교 야구의 특성상 에이스 투수가 4번 타자까지 함께 맡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하고도 정작 프로에는 투수로 진출하는 사례[2]가 있었지만 지명타자제가 도입되면서 그런 현상은 사라졌다.

3. 역대 수상자 목록

프로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선수는 굵은 색으로 표시. 이름 뒤는 프로에서 활동했던 연도와 팀.
연도 이름 당시 소속 학교 프로 팀 활동
1958년 김동주[3] 경남고
1959년 백인천 경동고 도에이-다이헤이요-롯데 오리온즈-긴테쓰-MBC-삼미 (1962~1984)
1960년 최관수[4] 동산고
1961년 조정일 성동고
1962년 정인성 광주 사레지오고
1963년 이철화[5] 부산고
1964년 김영생 대구상고
1965년 이광환 중앙고
1966년 박용해 대구상고
1967년 오영복 대전고
1968년 김영신[6] 대구상고
1969년 정장헌 선린상고
1970년 신중국 부산고
1971년 정현발 경북고 삼성-태평양 (1982~1988)
1972년 정순명 충암고 MBC(1982~1985)
1973년 김일권[7] 군산상고 해태-태평양-LG (1982~1991)
1974년 박명선 인천고
1975년 이효헌 마산상고
1976년 임정면 마산상고 해태-빙그레 (1982~1988)
1977년 이만수 대구상고 삼성 (1982~1997)
1978년 김남수 신일고
1979년 김이수 부산상고 삼성 (1984~1986)
1980년 김건우 선린상고 MBC-LG (1986~1993, 1997)
1981년 구윤[8] 경북고 삼성-태평양 (1986~1994)
1982년 김성범[9] 포철공고
1983년 한경수 군산상고
1984년 주은현 광주일고
1985년 김경기 인천고 태평양-현대-SK (1990~2001)
1986년 김현철 경북고
1987년 김훈 경남상고
1988년 곽상선 군산상고
1989년 정진식[10] 경남고 한화-롯데 (1994~2001)
1990년 강준기[11] 공주고 LG (1995~1996)
1991년 강혁 신일고 두산-SK (1999~2007)
1992년 노상진 배명고 한화 (1997~1998)
1993년 조현 신일고 LG-해태-한화 (1995~2002)
1994년 김건덕 경남상고
1995년 박현철 광주일고
1996년 박진형[12] 경동고 LG 트윈스 (2001)
1997년 신민기[13] 경남고
1998년 신민기 경남고 한화 (2003~2009)
1999년 백정훈[14] 광주상고 KIA (2005~2006)
2000년 수상 대상자 없음
2001년 황성용[15] 부산고 롯데 (2006~2015)
2002년 서정[16] 광주일고 한화 (2007~2010)
2003년 박정태[17] 부산고 KIA-삼성-롯데 (2004~2019)
2004년 최정 유신고 SK (2005~)
2005년 김현수 신일고 두산(2006~2016) - 볼티모어(2016~2017) - LG(2018~)
2006년 전동수[18] 덕수정보고 넥센-KT-LG (2008~)-
2007년 김경한[19] 장충고
2008년 이창진[20] 인천고 롯데-KT-KIA (2014~)
2009년 하주석[21] 신일고 한화 (2012~)
2010년 유재혁 제물포고 KIA (2011~2015)
2011년 박민우 휘문고 NC (2012~)
2012년 김민준 북일고 넥센 (2013~2017)
2013년 조영우 제주고 한화-SK(2014~)
2014년 송성문 장충고 넥센 (2015~)
2015년 최원준 서울고 KIA (2016~)
2016년 김혜성 동산고 넥센 (2017~)
2017년 배지환 경북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22]-피츠버그 파이리츠 (2018~)
2018년 최정원 청주고 NC (2019~)
2019년 박정우 광명공고

4. 학교별 수상 기록

학교 횟수 연도
서울 신일고등학교 5회 78, 91, 93, 05[23], 09
부산고등학교 4회 63, 70, 01, 03
대구 상원고등학교 4회 64, 66, 68, 77
대구 경북고등학교 4회 71, 81, 86, 17
부산 경남고등학교 4회 58, 89, 97-98
전북 군산상업고등학교 3회 73, 83, 88
인천고등학교 3회 74, 85, 08
광주제일고등학교 3회 84, 95, 02
서울 경동고등학교 2회 59[24], 96
인천 동산고등학교 2회 60, 17
서울 선린인터넷고등학교 2회 69, 80
경남 마산용마고등학교 2회 75-76
부산 부경고등학교 2회 87, 94
서울 장충고등학교 2회 07, 14
서울 성동고등학교 1회 61
광주 사레지오고등학교 1회 62
서울 중앙고등학교 1회 65
대전고등학교 1회 67
서울 충암고등학교 1회 72
부산 개성고등학교 1회 79
경북 포항제철고등학교 1회 82
충남 공주고등학교 1회 90
서울 배명고등학교 1회 92
광주동성고등학교 1회 99
경기 유신고등학교 1회 04[25]
서울 덕수고등학교 1회 06
인천 제물포고등학교 1회 10
서울 휘문고등학교 1회 11
충남 북일고등학교 1회 12
제주고등학교 1회 13
서울고등학교 1회 15
충북 청주고등학교 1회 18
경기 광명공업고등학교 1회 19

5. 이영민 타격상의 저주

고교에서 가장 뛰어난 타격을 보인 이에게 수여하는 상임에도 불구하고, 정작 한국프로야구 출범 이후에는 뚜렷한 활약을 보인 수상자를 찾아보기 힘들며, 도리어 그 중에는 비운의 스타들이 더 많다.

1991년 수상자 강혁은 고교 시절 초고교급 천재 타자로 불렸으나 이중등록과 음주운전, 병역비리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끝에 쓸쓸히 은퇴해야 했고, 1993년 수상자이자 '제2의 김재현'이라 불리던 조현은 나무배트에 적응하지 못한 데다 스윙의 약점도 극복하지 못하면서 여러 팀을 전전하다가 결국 방출되었으며, 국제 대회에서 훌륭한 활약을 보이며 국내외의 큰 기대를 모으던 김건덕은 고교시절 혹사로 인해 어깨가 망가져서 은퇴해야 했으며,[26] 고교 시절 이영민 타격상을 두 번이나 수상했던 신민기는 프로에 와서 통산 타율 1할조차 치지 못한 채 병역비리에 연루되었고 복귀 후 거의 활약을 보이지 못한 채 결국 방출되었다.

8,90년대에 이런 일이 반복되자, 항간에는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한 이들은 결국 망가진다는 흉흉한 소문이 퍼졌는데, 이것이 일명 이영민 타격상의 저주이다.[27]

2000년대 들어 2004년 수상자인 최정이 프로에서 매우 준수한 활약을 펼치고, 2005년 수상자인 김현수[28] 프로야구 정상급 타자로 자리 잡으면서 2000년대에 들어와 드디어 '이영민 타격상의 저주'가 풀렸다는 이야기도 나왔으나, 유감스럽게도 현실은 시궁창. 2006년 수상자인 전동수는 프로에 올라와서 단 한 개의 안타도 치지 못한 채 경찰 야구단에 입단했다가 복귀 후 1년만에 방출되어 새 팀을 구해야 했으며, 2007년 수상자인 김경한과 2008년 수상자인 이창진은 프로 지명조차 받지 못하고 대학에 진학해야 했다.[29] 2013년 수상자 조영우의 경우는, 고등학교 때 4번 타자 겸 에이스를 했는데, 한화에 입단한 뒤 타자로 1군에 올라가려면 2-3년이 걸리고 투수로 1군에 올라가기가 더 쉽다는 말을 듣고 아예 투수로 전향한 뒤. 송진우 2군 투수코치에게 체인지업을 전수받아 14시즌 1군에 콜업된 뒤 몇 경기 선발출장 뒤 2군으로 내려갔다...

2000년대 이후 최정-김현수 이외 살아남은 사람은 박근홍(개명 전 박정태)이 쪽은 투수라 타격상의 의미가..과 박민우, 최원준 그리고 2016년 현재 전민수로 개명한 전동수와 송성문, 김혜성 정도다. 2003년도 수상자인 박근홍은 투수로 데뷔해 1군에 좌완 원포인트나 추격조 등으로 자주 비치나 확실한 1군멤버는 아니다. 다행히 2015년에 꽤 쏠쏠한 활약을 하며 미래를 기대하게 했다. 2011년 수상자인 박민우는 2014시즌 주전 2루 자리를 꿰차더니 당해 신인왕을 탔다. 그리고 15, 16시즌에는 각각 0.304, 0.343의 고타율과 46, 20도루를 기록하며 NC의 중심 타자가 되었다. 2015년 수상자인 최원준은 데뷔 후 2년간 1군에서 감초 역할로 기용되어 3할 타율을 기록하면서 출중한 포텐셜을 드러내고 있다. 넥센시절 1군에서 안타 하나도 못 친채로 방출되었었던 전동수도 kt에 재입단하여 2016년 현재 1군에서 제법 쏠쏠한 타격실력을 보여주며 붙박이 준주전 외야수로 활약하고 있으니 기대는 해볼만하다. 하주석도 한화 이글스의 주전 유격수로 살아남았다. 그리고 2019 시즌에 이창진이 드디어 포텐이 터지면서 중견수로 쏠쏠한 활약을 하고 있다.

5.1. 프로에서 성공한 사례

  • 백인천 : KBO 리그의 유일한, 그리고 마지막 4할 타자. 일본 프로 야구에서도 뛰어 수위타자를 하는 등 활약했다. 롯데 감독 시절은 넘어가자
  • 김일권 : 원조 대도. 3할 타율도 기록해 보았다.
  • 이만수 : KBO를 대표하던 삼성의 대타자. 역대 최초로 타자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하고, 홈런-타점 1위를 3년 연속으로 해봤고, 3할도 여러번 쳤다.
  • 김건우 : 투수로서 신인상을 탔지만, 2년차 때 교통사고 이후 후유증으로 일찍 내리막길을 탔다. 이 쪽은 좀 타격상의 저주 사례에 더 꼽히는..
  • 김경기 : 미스터 인천. 태평양-현대에서 중심타선 역할을 잘 해냈다.
  • 최정 : SK 와이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역대 최고의 3루수.
  • 김현수 : 타격 기계, 신고선수의 신화. 2012년 .291의 타율이 풀타임 최악의 타율이다. 이외는 전부 3할 돌파. 2016~2017 시즌에는 메이저리그에도 진출했다.
  • 박민우 : 2014 시즌 신인왕 수상자이며 같은 시즌 50도루로 리그 2위를 기록했다. 탁월한 컨택으로 3할을 훌쩍 넘기는 고타율은 물론이고 빠른 발과 뛰어난 주루 센스를 자랑하며 NC 다이노스의 간판 타자이자 국가대표 2루수로 활약 중이다.

5.2. 이영민 타격상의 맹점

운만으로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하는 것은 불가능하니만큼 역대 수상자들이 뛰어난 실력과 자질을 갖춘 선수들이라는 점은 부정할 수 없겠으나 그것이 곧 고교 최고의 타자를 뜻은 아니란 지적이 줄곧 이어져 왔으며, 이를 '이영민 타격상의 저주'가 생긴 원인으로 보는 이들도 많다.

이유인즉슨, 야구 대회의 수가 적고 경기 자체도 많은 편이 아니다 보니 신뢰할 만한 통계치를 만들기 힘들며, 더욱이 투수마다 실력 편차가 큰 고교 야구의 특성상 실력이 떨어지는 투수한테 한껏 몰아쳐서 타율을 높이는 유형의 타자도 무척 많다는 것이다.

이는 프로야구 스카우터들이 고교 타율을 무시하는 경향과 같은 맥락으로 파악할 수 있는데, 실제로도 2000년대부터는 고교 시절 아무리 높은 타율을 유지했다고 해도 주력(走力)이나 파워 같은 부분이 부족하면 아예 지명조차 받지 못하는 사례가 종종 나타나고 있다. 다만, 이럴 경우에는 육성선수로 입단할 것을 권유 받는 일이 많다고 한다. 김현수가 대표적. 그나마 고졸 선수들의 육성선수 입단이 사실상 막혀버렸기에......

5.3. 외국의 경우

사실 프로선수와 고교선수간에 수준 차이가 너무 크기 때문에 고교시절 타격을 잘했다고 프로에서 못하는건 너무나 흔해서 때문에 전혀 놀랄 일이 아니다. 또한 학창 시절 대회 성적을 정말로 타격 실력이라고 하기에는 샘플이 너무 적어서 나타난 성적이 진짜 실력을 의미하는지도 확실치 않다. 때문에 엄밀히 말하면 저주라는 말도 옳지 않다. 이건 그냥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 한국과 비슷한 환경에서 야구를 하는 일본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일본 고교야구인 고시엔은 개인 표창이 없으니 일본의 대학야구대회인 전일본대학야구선수권대회의 역대 수위 타자상 수상자들을 한 번 살펴보자.[30]
연도 이름 대학 타율 프로 출장수[31] 프로 타율
2001 후지와라 도오루 .545 60 .111
2002 오니자키 도모치카 .500 x x
2003 와키야 료타 .556 850 .255
2004 다나카 케이지 .556 x x
2005 오사키 유타로 .647 444 .257
2006 도미나카 유우야 .533 x x
2007 우에모토 히로키 .583 673 .267
2008 사사키 다이스케 .500 x x
2009 다키 히로후미 .667 x x
2010 이시미네 쇼타 .667 448 .242
2011 사토 오미치 .500 x x
2012 후루모토 다케루 .500 16 .167
2013 이토하라 겐도 .500 x x
2014 오시로 다쿠미 .533 x x
2015 모기 에이고로 .615 461 .277
2016 야마자키 요시타카 .471 x x
2017 아카기 리쿠야 .467 x x
2018 카와이 다이키 .636 x x

보다시피 고등학생보다 선수로서 완성된 대학 타격왕 출신들도 성공한 프로야구 선수는 손에 꼽을 정도이며[32], 아예 프로 데뷔조차 하지 못한 타자들이 부지기수다. 대학에서는 5할 타자들이 프로 투수의 공에는 손도 못대는 것이다.

미국도 마찬가지로 NCAA 디비전 1 대학야구리그에서 가장 강한 리그 중 하나로 평가받는 Pac-12에서 날리던 타자들도 프로에서는 마이너리그 싱글 A조차 돌파못하고 은퇴하는 경우가 수두룩하다. 대학야구 최고의 선수 축에 드는 골든 스파이크 어워드자니 벤치 상 수상자들 중에도 프로에서 실패한 선수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런 점들은 한국 야구라고 다를 바 없다. 때문에 이영민 타격상 수상자라고 프로에서의 성공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이래서 각 구단 스카우트와 단장 들은 학창 시절 성적을 잘 믿지 않는다. 최근 머니볼 이후 아마추어 성적을 보는 경향이 좀 늘어나긴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고교 야구 성적보다 선수의 발전가능성을 더 중시 여기는 것은 이런 점 때문이다.


[1] 청룡기, 황금사자기, 화랑대기, 대통령배, 봉황대기, 대붕기, 무등기, 미추홀기, 전국 체전.[2] 박근홍으로 개명한 박정태가 대표 사례.[3] 두산 베어스김동주와는 동명이인.[4] 후에 군산상고 초대 감독을 맡으며 군산상고를 고교야구 최고의 팀중 하나로 만든다.[5] 롯데 자이언츠 단장 역임.[6] 한국프로야구 최초의 영구결번 선수이자, 전 OB 베어스 포수였던 고 김영신과 동명이인.[7] 사실 김일권은 타격보다 도루로 더 유명했다.[8] 아마 때는 유명한 선수였지만 프로에서는 무릎인대 부상으로 기량을 잃어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하고 은퇴.[9] 당시 2학년.[10]NC 다이노스 코치.[11] 동국대 졸업 후 LG에 입단했지만 김동수, 김정민 등 기존 포수들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은퇴 후 공주중 감독으로 재직 중 교통사고로 사망.[12] 그 롯데 박진형과는 다르다.[13] 당시 2학년.[14] 당시 2학년. 성균관대 졸업 후 입단했으나 프로에서는 별 활약 없이 은퇴. 발은 빨랐다고 한다.[15] 부산고 졸업 후 성균관대 입학. 2013시즌 종료 후 황동채로 개명했다.[16] 김대우, 고우석, 이대형과 함께 대통령배-청룡기 우승 멤버로 활약했다. 우익수였으며 성균관대로 진학했다.[17] 롯데 자이언츠박정태와는 별개의 동명이인으로 2012년 박근홍으로 개명했다.[18] 당시 2학년. 2012년 말 전민수로 개명[19] 당시 2학년.[20] 당시 2학년. 건국대 졸업 후 롯데 자이언츠 입단. 그리고, 이창진 이후로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한 대졸 야구선수는 2019년 현재까지 없다.[21] 당시 1학년.[22]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계약 후 합류할 예정이었으나 불법 계약 건으로 논란이 있었고, 결국 무산되었다. 해당 문서로.[23] 김현수[24] 백인천[25] 최정[26] 실제 보직은 투수였으나 타자로서도 크게 활약했다. 사실 대학 진학 때까지만 해도 그나마 재활이 가능한 수준이었으나(한양대 진학 당시 1년 동안은 마운드에 서지 않기로 되어 있었다.) 재활 중 국가대표로 뽑히면서 다시 공을 던질 수밖에 없었으며 이때 어깨가 완전히 망가지고 말았다.[27] 1985년(김경기)부터 2004년(최정) 사이 수상자 중 성공한 선수가 없다. 그나마 투수 박근홍이 나은 경우다.[28] 다만, 김현수도 결국 프로 지명은 받지 못했다. 자세한 건 김현수 문서를 참조하자.[29] 김경한은 원광대로 진학했으나 1년만에 야구를 그만두었으며, 건국대로 진학한 이창진은 2014년도 신인드래프트에서 롯데에 2차 6라운드로 지명되어 뒤늦게나마 프로로 진출할 수 있게 되었다.[30] 한국은 프로 미지명자들이 대학을 가는 경우가 많지만, 미국이나 일본은 군대 문제가 없어서 프로구단에 드래프트 되었어도 대학에 가는 경우가 상당히 흔하다.(정확히 말하면 한국은 고교 선수 거의 전원이 엘리트 선수에 졸업 예정자가 전원 자동 지명 대상이지만 일본은 엘리트 선수의 비중이 높지 않고 그마저도 프로에 갈 생각이 없는 선수들이 절대 다수여서 신청자에 한해서만 드래프트를 진행한다.) 어차피 바로 1군 데뷔를 못하니 2군에서 기량을 쌓아야 하는데 그럴바엔 기왕이면 대학 졸업장을 따고 대학야구리그에서 기량을 쌓는 편이 낫다고 여기기 때문.[31] 프로 기록은 일본프로야구 커리어 통산 1군 기록을 의미. 성적은 2019년 말 기준.[32] 그나마 라쿠텐에 지명된 모기 에이고로가 유격수로 저 성적을 기록하며 신인왕 후보에 오르는 등 상당히 성공했다. 2016년 프로에 데뷔해 2019년까지 줄곧 라쿠텐의 주전 유격수 겸 1번 타자를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