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4 18:25:18

슈톨렌

Stollen
1. 독일에서 크리스마스 무렵에 만들어 먹는 대표적인 전통
1.1. 개요1.2. 레시피
2. 커피우유신화의 등장인물3. 콜로니 오브 워의 기체

1. 독일에서 크리스마스 무렵에 만들어 먹는 대표적인 전통


파일:external/1.bp.blogspot.com/Fancy+Stollen+December+1st.jpg

1.1. 개요

기다란 타원형이고, 슈거 파우더가 뿌려져 있다. 이 모양은 강보에 싸인 아기 예수, 아기 예수의 요람을 본 딴 모양[1]으로, 독일 뿐 아니라 오스트리아에서도 즐겨 만들어 먹는다고 한다. 이스트로 발효시키고, 반죽에 화이트 와인과 말린 과일 등이 들어간다.

크리스마스 약 1달 전에 미리 만들어서,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조금씩 잘라 먹는 빵이다. 그래서 안에 들어가는 말린 과일도 럼주에 1달~1년 가량 담가 두었다가 쓰고, 빵을 다 구운 후에 살짝 끓여서 수분을 제거한 버터와 슈거 파우더를 듬뿍 뿌려 막을 형성시켜 보존성을 높인다. 약 2~3개월 정도 보존할 수 있다고 한다.

독일 현지에서 케이크와 동시에 가장 많이 팔리는 빵중 하나인데 영양가도 높고 열량도 높아 독일인들이 한끼를 떼울때 이걸 먹으면서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

말린 과일의 종류는 취향에 따라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반드시 오렌지 필과 레몬 필(껍질 당 절임)이 럼주에 최하 1주 이상 절여 져서 들어 가는 게 공통점.

우리나라에서는 크리스마스 시즌 등에 제과점에서 판매하는 경우가 많으며 코스트코에서도 크리스마스 시즌에 제법 큰 크기의 슈톨렌을 판매한다. 크리스마스 시즌이 지나면 대폭 할인해서 판매하니 먹어보고 싶다면 크리스마스 이후 구매를 추천.

슈톨렌의 일종으로는 브레멘의 브레머 클라벤(Bremer Klaben)이 있다.

1.2. 레시피

여러 레시피 중 하나를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다. 물론, 야매요리 레벨로는 만들기 어려우며, 난이도가 상당히 높다. 슈톨렌의 레시피는 각양각색이므로 참조만 하자. 그리고 반드시 자신이 알코올에 어느 정도 내성이 있어야 한다.
  • 재료(2개분)
    • 반죽: 강력분 350g, 버터 100g(가염 버터는 쓰지 말 것), 우유 50g(생크림 대체 가능), 설탕 50g, 소금 10g, 드라이 이스트 10g,달걀 1개
    • 필링 재료 : 럼주에 절인 과일 손으로 1주먹 정도(레몬 필과 오렌지 필 외에는 자유롭게 2~3가지 정도 말린 과일을 선택 가능. 럼 주에 최하 1주일 이상 재울 것.)
    • 마지팬 : 설탕 50g, 아몬드 가루 50g, 계란 흰자 반 개분
    • 코팅 재료 : 슈가 파우더 100g 설탕 50g 버터 100g
    • 호두,아몬드,땅콩,마카다미아 등의 견과류
  • 반죽 재료는 버터는 중탕해서 살짝 녹이고 우유와 달걀은 실온에 대기. 나머지는 체를 2번 정도 친 다음 섞되, 미리 강력분 50g은 따로 빼둘 것.
  • 반죽 재료에 우유와 달걀 버터를 넣고 마구 치댈 것. 약 10분 정도 힘을 세게 주어 치대며, 손에 더 이상 붙지 않고 적절하게 자기들끼리 뭉치는 정도가 적당한 시점이다.
  • 절인 과일을 최대한 짜내서 물기를 제거한 다음, 반죽에 섞는다. 이때 견과류도 함께 넣는다. 반죽이 매우 질어지는데, 이 때 빼둔 강력분을 투입하고, 다시 적절하게 뭉쳐질 때까지 마구 치댄다. 역시 약 10분 정도 소요되며, 힘이 엄청 빠진다.
  • 약 40도 정도의 데운 물에 중탕해서 50분간 1차 발효한다.
  • 50분 동안 쉬면서 마지팬을 만든다. 설탕과 아몬드가 루를 체 쳐서 준비한 다음 계란 흰자를 넣고 주걱으로 살살 젓다가 뭉치기 시작하면 손으로 주물러서 섞고 원형으로 뭉쳐준다.
  • 1차 발효가 끝나면 약 1.5배로 부풀어올라 있는데, 살짝 치대서 가스를 빼주고, 약 10분간 그대로 냅둔 다음(휴지 과정) 밀대를 이용해 원형으로 펴준다.
  • 반죽의 가운데에 마지팬을 막대 모양으로 말아서 넣고 슈톨렌 모양대로 접어준다. 그리고 끝을 살짝 눌러서 고정 시켜줄 것.
  • 약 40도 정도의 오븐에 집어넣고 50분간 2차 발효한다. 가스 오븐은 저온 유지 기능이 있지만, 보통 전기 오븐 같은 것을 쓰는 경우엔 없을 확률이 큰데, 이때는 약 120도까지 달구고 10분 식힌 다음 반죽을 넣고 겉을 수건으로 감싸자.
  • 굽는다. 온도는 200~210도. 아랫 불로 30여분 간 구워야 하며, 중간에 1번 뒤집어서 바닥까지 진한 갈색이 돌게 구워야 한다. 이걸 해주지 않으면 11번 과정에서 망칠 수 있다.
  • 굽는 동안 끓는 버터를 준비해야 한다. 중간에 뒤집는 과정 이후에 만들면 시간이 딱 맞는다. 버터를 그냥 끓는 소리 안 날 때까지 가열해주면 끝. 단, 끓는 소리가 사라지자마자 불에서 안 내리면 즉시 태울 수 있다.
  • 꺼내서 식힘 망에 올려둔 다음, 10의 끓는 버터를 바르고, 바로 위에 설탕을 친다. 약 5분 지난 후엔 슈가 파우더를 듬뿍 치고 밖에서 식힌다. 완전히 식은 다음 다시 슈가 파우더를 뿌려서 마무리 한다.
1cm정도 두께로 얇게 썰어 먹어야 한다고 하며, 독일 음식 답지 않게(?) 커피, 홍차와도 잘 어울린다.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조금씩 먹는 동안, 빵이 숙성되어 맛이 깊어진다. 모양이 대충 만든 빵 덩어리 모양인데다가 슈가 파우더까지 뿌려져 있어서 숙성되면 곰팡이의 비주얼을 가지게 된다고도 한다(...).

만들 때 주의할 점은 유지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마가린으로 만들면 꽤 역겨운 빵이 된다. 반드시 가능하면 질 좋은 버터를 사용할 것. 그리고 반죽할 때 인심 듬뿍 쓴다고 술에 재운 과일을 너무 많이 넣으면 빵 자체의 알콜 함량이 높아지는(!) 효과가 있다. 럼에다 서너 달 쯤 재운 과일을 듬~뿍 넣고 만든 슈톨렌을 알코올에 면역 없는 사람이 두, 세 조각 썰어 먹으면 빵 먹다 훅 가는 수가 있다. 물론 애들한테 줄 때도 주의하자. 어린이와 함께 먹을 거라면 럼 대신 화이트 와인을 쓰고, 술에 과일 담그는 기간도 1주일 안팎으로 적당히 줄이자.

참고로, 자른 면이 노출되면 상하기 때문에 슈톨렌은 가운데부터 썰어서 먹고 남은 양 끝을 붙여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2. 커피우유신화의 등장인물

C. 슈톨렌 문서 참조. 이름은 위의 빵에서 따왔다.

3. 콜로니 오브 워의 기체

웹게임 콜로니 오브 워의 12월 18일 크리스마스 이벤트 한정기체이다.

벨붕을 담당하는 기체중 하나이다. 도대체 어떻게 만들면 이런 사기 기체가 나올지 의문이 들지만 한정기체답게 지금은 거의 구할 방법이 없다.

기체 능력
HP : 46000
EN : 1800
공격타입 : 근접
공격력 : 3900
방어력 : 2800
무기슬롯 : 5
최고속도 : 140
연료 : 75000
연료소모 : 30
시야범위 : 2300
적재량 : 10000

기체 설명
2012년 크리스마스 한정 기체입니다"

UDA의 유노리아 레인 박사가 리파인한 IGC-S02EX "아스톨-IV"의 레플리카입니다. 유노리아 레인 박사 특유의 미적 감각을 엿볼 수 있습니다.
다만 완성 직전, 불은하게도 UDA에 소속된 이래 매일같이 야근과 철야를 반복하여 녹초가 된 유노리아 박사는 기체의 이름이 궁금했던 동료 박사의 질문에 자신이 먹고 싶은 음식의 이름으로 대답하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1] 수도자들의 수도복을 본딴 모양이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