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10 08:26:40

동구릉

파일:유네스코 세계유산 로고 화이트.svg 유네스코 세계유산 [[조선왕릉|{{{#ffc224 조선왕릉}}}]]
{{{#!folding [ 펼치기 · 접기 ]서울성북구정릉태조비2, 의릉경종·경종비2
서초구헌인릉(헌릉태종·태종비, 인릉순조·순조비)
강남구선정릉(선릉성종·성종비3, 정릉중종)
노원구태강릉(태릉중종비3, 강릉명종·명종비)
경기구리시동구릉(건원릉태조, 현릉문종·문종비, 목릉선조·선조비1·선조비2, 휘릉인조비2, 숭릉현종·현종비, 혜릉경종비1, 원릉영조·영조비2, 경릉헌종·헌종비1·헌종비2, 수릉문조*·문조비*)
여주시영녕릉(영릉(英陵)세종·세종비, 영릉(寧陵)효종·효종비)
남양주시홍유릉(홍릉고종·고종비, 유릉순종·순종비1·순종비2), 사릉단종비, 광릉세조·세조비
고양시서오릉(창릉예종·예종비2, 명릉숙종·숙종비2·숙종비3, 익릉숙종비1, 홍릉영조비1, 경릉덕종*·덕종비*)
서삼릉(희릉중종비2, 효릉인종·인종비, 예릉철종·철종비)
파주시파주삼릉(공릉예종비2, 순릉성종비1, 영릉(永陵)진종*·진종비*), 장릉인조·인조비1
양주시온릉중종비1
화성시융건릉(융릉장조*·장조비*, 건릉정조·정조비)
김포시장릉원종*·원종비*
개성시제릉태조비1, 후릉정종·정종비
강원영월군장릉단종
함남신흥군덕릉목조*, 안릉목조비*
안변군지릉익조*
문천군숙릉익조비*
함흥시의릉도조*, 정릉환조*, 화릉환조비*
흥남시순릉도조비*
*:추존된 왕족/취소선:미수복지역
둘러보기 틀: 대한민국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

파일:GSjALjB.jpg

1. 개요2. 역사3. 왕릉(王陵)
3.1. 건원릉(健元陵)/단릉3.2. 현릉(顯陵)/동원이강릉3.3. 목릉(穆陵)/동원이강릉3.4. 휘릉(徽陵)/단릉3.5. 숭릉(崇陵)/쌍릉3.6. 혜릉(惠陵)/단릉3.7. 원릉(元陵)/쌍릉3.8. 경릉(景陵)/삼연릉3.9. 수릉(綏陵)/합장릉
4. 기타5. 관련 문서

[clearfix]

1. 개요

九里 東九陵 (구리 동구릉)

경기도 구리시 동구동에 위치해 있는 조선 왕조 왕실의 왕릉. (서울을 기준으로)"동쪽에 있는 9개의 능(陵)"이라는 뜻이다. 사적 제19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서오릉과 마찬가지로 2009년 2월 27일 유네스코세계 문화 유산으로 공식 등재되었다.[1]

조선시대를 통하여 총 9개의 능이 모여 족분을 이루는 곳이다. 태조 이성계건원릉(健元陵)부터 문조의 수릉(綏陵)까지 총 9개의 릉이 있는 곳이다.

대한민국 명당터 중에 상당한 네임드로, 명당만 쓴다는 왕릉 9개가 한곳에 모여있는 걸로 설명 할 수 있다고 한다.

이자춘의 묏자리 야사처럼 이곳도 무학대사가 직접 터를 발견하고 정했다는 야사가 있다. 더불어서 이성계 입장으로도 아버지의 묏자리 → 한양 천도 → 자기 묏자리의 풍수지리 삼단 테크를 완성하고 서울로 돌아가면서 근처 고개를 넘다가 "이제 근심(憂)을 잊게(忘) 되었다"라고 하여 그 고개가 망우(忘憂) 고개가 되었다는 야사도 있다. 지금의 서울특별시 중랑구 망우동 고개는 새로 낸 길이고 조선 시대에는 지금의 북부간선도로 신내동에서 구리시계로 넘어가는 길목이다.

다만 기록상으로는 이방원하륜[2]을 시켜 묏자리를 알아보라고 하여 양주에 있는 명당을 찾아 그곳에 묻었다고 한다.

현재 문화재청이 관리 감독하고 있으며 24세이상부터 65세까지는 1,000원의 입장료를 받고있다. 구리시민은 인근에 살고 있으므로 지역 할인을 받아 500원의 입장료를 받고 있으며, 주민등록상 만 24세 미만이면 신분증 제시하고 무료 입장 가능하다.


동구릉 앞 버스 정류장 명칭은 "우리 나라 최대 왕릉군인 동구릉"이다. 진짜로. BIS, 즉 경기도 시내버스 전산망에도 우리 나라 최대 왕릉군인 동구릉(22072/22078)으로 등록되어 있다. 원래는 그냥 동구릉이었는데, 어느샌가 바뀌었다. 덕분에 버스를 타고 지나가다 정류장 안내 음성을 들으면 아스트랄함을 느낄 수 있다. 맨 앞자리에 앉아 버스 기사가 보는 BIS를 잘 보면, 너무 길어서 글자가 잘려 우리 나라 최대왕릉 밖에 안보인다.

2. 역사

9개의 능(陵), 정확히는 7명의 왕(추존 왕 포함)과 10명의 왕후(추존 왕후 포함)가 안장되어 있으며, 봉분(능침)은 총 16기에 달한다. 그렇게 많은 능으로 이루어진 우리 나라 최대 규모의 왕릉군인 만큼, 조성 역사도 굉장히 길다. 1408년부터 시작되어 1904년까지 무려 496년동안 지속된 대역사인데, 조선왕조가 1392년에 창건되어 1910년에 멸망한 것을 생각해 보면 조선 왕조의 역사를 보여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대략적인 동구릉 조성역사는 아래와 같다.
  • 1513년(중종 8년) 현덕왕후의 능을 천장(이장)해와서 동원이강릉(同原異岡陵)으로 조성
  • 1630년(인조 8년) 건원릉 서쪽 산줄기(지금 헌종경릉 자리)에 있던 선조의 능을 지금의 자리로 천장(이장)하고, 유릉(裕陵)과 합하여 목릉(穆陵)이라고 함
  • 1632년(인조 10년) 선조의 계비 인목왕후를 지금의 자리에 안장하고 혜릉(惠陵)이라고 칭하였으나, 목릉과 합하여 능호를 붙이고, 지금과 같은 동원이강릉(同原異岡陵)의 형태가 됨
  • 1720년(경종 즉위년) 경종이 즉위후 단의왕후로 추숭하고 능호를 혜릉(惠陵)이라 함. 단릉(單陵)의 형태.
  • 1849년(철종 즉위년) 헌종을 안장하고 조성
  • 1855년(철종 6년) 용마산 아래에 있던 익종(효명세자, 문조)의 수릉(綏陵)을 지금의 자리로 천장(이장)

3. 왕릉(王陵)

3.1. 건원릉(健元陵)/단릉

조선 왕조의 시조 태조 고황제[A]의 능이다. 자세한 내용은 건원릉 해당 문서로.

3.2. 현릉(顯陵)/동원이강릉

파일:excellent_unesco9_1.jpg
조선 왕조 5대 임금인 문종현덕왕후가 안장되어 있는 능이다. 현덕왕후는 단종이 폐위되고 추폐되었다가, 중종 때에 복위되었는데 이때 문종의 옆으로 이장되었다. 이 때 이장되면서 문종과 현덕왕후의 무덤을 하나의 정자각을 두고 다른 언덕에 각각 자리잡게 하는 동원이강릉의 형태로 조성하였다.

3.3. 목릉(穆陵)/동원이강릉

조선 왕조 14대 임금인 선조의인왕후 박씨, 계비 인목왕후 김씨 세 사람의 능이다.

자세한 내용은 목릉 해당 문서로.

3.4. 휘릉(徽陵)/단릉

조선 왕조 16대 인조의 계비 장렬왕후 조씨의 능이다.

능침이 있는 언덕의 면적이 상당히 좁은 편이며 경사까지 있기 때문에 석물이 다닥다닥 붙어있다.

3.5. 숭릉(崇陵)/쌍릉

조선 왕조 18대 현종과 정비 명성왕후 김씨의 능이다. 정자각이 특이하게도 맞배지붕이 아닌 팔작지붕이라는 점이 특징적이다.

3.6. 혜릉(惠陵)/단릉

조선 왕조 20대 경종의 정비 단의왕후 심씨의 능이다. 무인석의 코가 유난히 크고, 움푹 들어간 눈에 이를 드러내고 웃는 등 다른 왕릉의 무인석에 비해 유달리 이국적인 모습이 특징적이다. 또한 특이한 점으로 다른 조선 왕릉들의 침향[4]이 대부분 북쪽에 머리를 두고 남쪽을 바라보는 북침(北枕)의 형태를 취하는 데 비해 혜릉의 단의왕후는 서쪽에 머리를 두고 다리를 동쪽으로 향하고 있다.

3.7. 원릉(元陵)/쌍릉

조선 왕조 21대 영조와 계비 정순왕후 김씨의 능이다. 참고로 이 곳은 조선 왕조 역사상 유일하게 파묘 자리를 다시 쓴 왕릉이다. 본래는 효종의 영릉이 이 곳에 있었는데 왕릉 석물에 금이 가고 파손되는 사태가 계속 발생하자 현종 14년인 1673년에 지금의 자리(경기도 여주시 능서면)로 천장했는데, 손자인 정조가 이 곳에 자신의 할아버지(영조)를 안장한 것이다. 참고로 일반 백성들조차도 자신의 조상들은 파묘(破墓) 자리에 모시는 일이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정조의 할아버지에 대한 감정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다만 정조실록 즉위년 4월 11일자의 기사에 이와 관련된 내용이 있는데 정존겸이 원릉의 자리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정조도 대략 마음에 헤아려지는 바가 있었다며 동의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원릉의 자리에 대해 대신과 비변사 당상들에게도 두루 물어 이의가 없자 능을 결정하였다는 언급이 있는 등 정조의 복수라고 보기엔 다소 무리가 있는 듯하다. 아니 일단 파묘자리를 생각한 것부터가 문제 아냐? 공식기록에 할아버지가 아버지 죽여서 저런 자리에 묻었다라고 이야기 할리도 없고 대충 돌려 말했겠지

원릉 자리에는 한 가지 이야기가 숨어있는데, 영조를 모신 이 자리에 원래 조성되어 있던 능은 효종의 영릉이었다. 현종 때에 효종의 영릉 병풍석이 갈라져 틈이 생기고 그 틈으로 인하여 무덤 안쪽에 물이 찼을 것이라는 예상으로 무덤을 팠으나 예상과는 달리 물이 전혀 없었고, 괜히 무덤을 파버렸기 때문에 관계자 몇명에게 처벌을 내리고 효종의 능을 옮기게 되고 이 자리는 버려졌다가 그래도 나름 명당이라 하여 영조의 능으로 재활용된 것이다. 능자리는 나름 좋았으나 허위신고로 파묘당한 것. 때문에 마냥 정조의 복수라고 생각하기는 어렵다. 더욱이 정순왕후 김씨의 눈치가 보이지 않을수 없었을 것이다. 아무튼 결국 이 때문에 영조의 정비였던 정성왕후 서씨는 서오릉에 있는 홍릉(弘陵)에 홀로 안장되어 있다. 심지어 영조가 그 옆에 묻히기 위해 직접 자리까지 비워두었으나, 묻히지 못하여 홍릉은 옆자리는 있으나 능침이 없는 조선왕릉 전부를 통틀어 거의 유일한 형태가 되어버렸다.

고양시의 지명 원릉(元陵, 고양시청 일대)과는 상관없다. 이쪽은 원당동능곡동의 사이에 있어 붙여졌다.

3.8. 경릉(景陵)/삼연릉

파일:경릉 헌종릉 효현왕후릉 효정왕후릉_MG_6735 (38).jpg
조선 왕조 24대 헌종성황제[A]과 정비 효현성황후[B] 김씨, 계비 효정성황후[B] 홍씨의 능.

사진은 봉문 뒷편에서 바라본 모습이므로 제일 오른쪽이 헌종릉, 가운데가 효현왕후릉, 제일 왼쪽이 효정왕후릉이다.

경릉은 조선시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삼연릉[8]이다. 사람들은 흔히 가운데가 왕의 봉분이라고 생각하기 쉬우나, 정자각에서 바라볼 때 제일 왼쪽부터 헌종, 효현왕후, 효정왕후의 능이다. 이는 유교식 장례 예법에서 서쪽을 높게 치기 때문이다. 무덤이 남향하므로, 아래에서 바라보기에 제일 왼쪽이 제일 서쪽이 되어 가장 높은 자리가 된다. 왕의 무덤이 가운데 있다면, 왕릉의 서쪽에 있는 왕비릉이 왕보다 더 높은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비슷하게 종묘에서도 왕의 위패는 위계 순으로 서쪽부터 동쪽으로 배열한다.

현재는 접근을 통제하는 울타리가 상당히 아래쪽에 쳐져 있어서 어지간해서는 삼연릉을 식별하기가 쉽지 않다.

3.9. 수릉(綏陵)/합장릉

조선 왕조 23대 순조의 세자 추존 왕 문조익황제[A]와 비 신정익황후 조씨[B]의 능이다. 합장릉의 형식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동구릉 중 가장 마지막으로 조성된 능이기도 하다.

4. 기타

서울에서 대중교통을 타고 가려면 노원구[11], 동대문구, 중랑구, 광진구 등지에서 경기 버스인 10-5, 88, 202, 1번, 1-1번, 1-2번, 92번 등을 타면 된다.[12] 도심지에서 보기 힘든 맑은 시냇물이 흐르고 있고, 소나무숲이 울창해서 그저 산책, 산림욕이 목적인 사람들도 많이 온다. 2023년 하반기에 서울 지하철 8호선동구릉역으로 코앞에 개통한다. 사실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고 많은 왕들의 릉이 있는 곳 치고는 지역주민들이나 역사에 관심있는 사람을 제외하고는 인지도가 그렇게 높지 않았었는데[13] 지하철역 개통으로 인지도는 물론이고 (원래도 접근성이 그렇게 나쁘진 않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5. 관련 문서


[1] '동구릉'이 아닌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로 명명되어 있다.[2] 이 사람은 나중에 함흥에 조선 왕조 조상 묘자리를 보러 가서 죽었다.[A] 대한제국 때 황제로 추존되었다.[4] 枕向. 시신의 머리를 두는 방향.[A] [B] 대한제국 때 황후로 추존되었다.[B] [8] 능 3기가 나란히 있는 것[A] [B] [11] 당고개역이나 석계역에서 타면된다.[12] 마을 버스는 2번, 2-1번, 6번이 해당하며, 구리역에서 환승하면 된다. 또한 석계역에서도 65-1번을 타서 동구동사무소에서 내리고 10~15분정도 걸어가면 될 정도로 가까운 거리이다.[13] 왕릉치고라기보다는 애초에 왕릉 자체가 말이 좋아 왕릉이지 볼 거라곤 숲과 무덤뿐이다보니 워낙 유명한 세종대왕릉, 국립수목원으로 유명한 광릉 정도를 빼면 그다지 인기있는 관광지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