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1-23 17:48:43

리센티 M1910

제1차 세계대전기의 연합군 보병장비
{{{#!folding 【펼치기 · 감추기】개인화기소총볼트액션 마티니-헨리, 리-엔필드, P14, M1917 엔필드, 르벨 M1886, 베르티에, 베테를리 M1870, 모신나강, 베르단, 그라스, 무라타, 카르카노, 크라그-에르겐센, 마우저 M1889, 로스 소총, 30년식 소총, 38식 소총, 스프링필드 M1903, 윈체스터 M1894, 윈체스터 M1895
레버액션 / 폴링블록마티니-헨리, 윈체스터 M1894, 윈체스터 M1895
반자동레밍턴 모델 8, M1907 SL, 뫼니에 M1916, RSC M1917, RSC 1918, 브리티쉬 1918 파콰르-힐, 류장군 소총E
자동리베롤 1918E, 윈체스터 버튼 1917E, M1907/17, 체이-리고티E, 페도로프, M1918 브라우닝
기관단총MAB 18, 쇼샤-리베롤 기관단총E
산탄총M1897, M1912, Auto-5, 레밍턴 모델 10
권총리볼버웨블리, MAS 1873, 보데오 M1889, S&W 모델 10, 콜트 M1901, Mle 1892, 26년식 권총, 나강 M1895, 콜트 M1909, M1917
자동권총마스E, FN M1900, FN M1903, 콜트 M1903, 새비지 M1907, FN M1910, 웨블리 권총, 리센티 M1910, M1911, 루비, 스타 M1914, 베레타 M1915/17
지원화기기관총경기관총마드센 M1902, 루이스, 호치키스 M1909, CSRG M1915, 휴오트 자동소총E
중기관총맥심, M1895/14 콜트-브라우닝, 빅커스, 호치키스, 3년식 기관총, 페리노 M1908, 피아트-레벨리 M1914, 빌라르-페로자 M15, M1917 브라우닝
박격포2인치 중박격포, 3인치 스토크스 박격포
유탄발사기마티니 유탄발사기
유탄F1 수류탄, 밀즈 수류탄, RG-14
경야포빅커스 Q.F. Gun, Mk II
냉병기도검구군도, M1902 세이버, U.S M1917 트렌치 나이프, U.S M1918 Mark I 트렌치 나이프
※ 윗첨자E: 테스트만 치른 후 제식 채용되지 않음}}}



제2차 세계대전기의 이탈리아군 보병장비
{{{#!folding 【펼치기 · 감추기】개인화기소총볼트액션 소총M91, M38
반자동소총MAB 18/30, M39, M1935
기관단총MAB 18, MAB 38, MAB 38/42, FNAB-43
권총이탈리아제M1889, M1910, M15, M17, M23, M31, M32, M34, M35
오스트리아제M1907, M1912
지원화기기관총M1914, M1935, M30, M37, M38
대전차화기기병총/대전차용 총 "S", 판처파우스트, 라케텐판처뷕세(판처슈렉)
화염방사기M35, M40, M41
박격포브릭시아 M35, 81mm 박격포 M35}}}




보병 장비 둘러보기
대전기 (1914~1945) 냉전기 (1945~1991) 현대전 (1992~)
리센티 M1910
Glisenti Model 1910
종류자동권총
국가이탈리아 왕국
사용 역사
사용 년도1910년~1945년
사용 국가이탈리아 왕국
알바니아
사용된 전쟁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
생산 및 제조 역사
개발베텔 아비엘 레벨리
개발 년도1903년~1910년
생산브레시아 자 템피니 광공업
리센티 제철업 회사
생산 년도1910년~1925년
생산 수약 100,000정
파생형브릭시아 M1912
제원
구경9mm
탄약9mm 리센티 (9x19mm)
급탄7발 박스탄창
작동 방식쇼트 리코일, 락드 브리치
중량820g
전장207mm
총열 길이100mm
탄속305m/s
유효사거리30m
최대사거리60m

파일:external/www.imfdb.org/800px-GlisentiM1910.jpg



1. 개요2. 상세3. 기타

1. 개요

이탈리아의 자동권총. 영어권에서는 글리센티라고 부를 수 있지만 이탈리아어에서는 구개음화로 G가 묵음처리되어 리센티가 된다.

2. 상세

쇼트리코일로 작동하는 방식이었지만 내구성이 영 좋지 않아 파라벨럼같은 탄을 사용하지 못했고[1], 구조는 쓸데없이 복잡해서 생산성이 나빴다.

문제는 전쟁이 터졌는데, 1915년 즈음부터 권총의 수요가 미칠듯이 늘어난 것이다! 예전처럼 멀리서 소총을 쏴대던 교전거리가 길었던 시절과는 달리, 교전거리가 엄청나게 짧아진 참호전이 주를 이뤘다.

이 권총은 나쁜 생산성 탓에 미칠듯이 불어나는 권총 수요량을 견디지 못하였고, 하여금 이탈리아군이 기존의 보데오 M1889나, 스페인의 루비 권총, 베레타사가 개발한 권총을 사용하는 방안을 찾게 만들었다. 아무리 단순하더라도 근본적인 공업력도 후달리고 대량으로 노획당하는 러시아보다는 나았다
특히 베레타 M1915로 인해 이 권총은 실패작으로 평가가 좋지 않았다.[2]

3. 기타

1912년, 브레시아 자 템피니 광공업이 M1910을 개선함[3]과 동시에 생산성을 높인 브릭시아를 제출했으나 군의 큰 이목을 끌지는 못했다. 나중에 민간 시장에 판매되려 했으나 제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는 바람에 취소되었다.

원래는 7.65mm를 사용하는 권총이었다. M1906으로 군에 채택되었는데 위력 부족이 지적되면서 9mm로 변경된 것이다.
사용 탄은 9mm 리센티. 9x19mm로 파라벨럼과는 서로 비슷하면서도 달랐는데, 불완전하게 호환되고 리센티 쪽이 위력이 약했다.

당시 자동권총의 유행 중 하나였는지, 마우저 C96이나 루거 P08, 라티 L-35, 남부 권총[4]등과 비슷한 디자인을 공유했다.

이탈리아 왕국군은 무기 보유 상황이 좋지 않았기에 제2차 세계대전까지 사용되었다.


[1] 발터사는 P38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단순 블로우백 방식을 사용하는 PPK로 사용탄을 파라벨럼으로 바꾼 것을 만든 적이 있지만 망했어요. 다만 이쪽은 작동 방식의 문제였다.[2] 동시기에 등장한 루거 P08이 1943년까지 생산되어 제2차 세계대전까지 사용되었고, M1911은 무려 100년 이상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용되고 있다.[3] 강화된 프레임, 그립을 이용한 안전 장치 제거 등.[4] 남부 권총이 이것을 베낀 것이라는 설도 있지만 남부 권총의 설계도를 보면 마우저 C96와 비슷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