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3 18:40:24

제주국제공항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공항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공항 목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국제선 전용 국제공항 인천
국내선 혼용 국제공항 김포, 양양, 청주, 김해, 대구, 무안, 제주
국내선 공항 원주, 울산, 포항, 사천, 광주, 군산, 여수
착공 예정 공항 울릉, 흑산, 제주신, 새만금, 백령
도심공항터미널 서울역, 한국도심공항, 광명역
폐쇄된 공항 강릉, 속초, 예천, 전주, 목포, 여의도, 수영, 알뜨르, 울진
기타 영남권
군(軍)공항은 육/해/공으로 별도 표시.
}}}}}}||
제주국제공항
濟州國際空港 | Jeju International Airport

공항코드
IATA CJU
ICAO RKPC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공항로 2
개항
1968년 4월
활주로
주 활주로 07/25
보조 활주로 13/31
운영기관
파일:한국공항공사.jpg
홈페이지
제주국제공항 공식 홈페이지
1. 개요2. 역사3. 특징4. 주요 시설
4.1. 활주로
5. 포화 문제6. 운항노선
6.1. 국내선6.2. 국제선6.3. 기타 국제 노선
7. 교통
7.1. 버스7.2. 자가용 이외의 교통수단 (렌터카 & 스쿠터)
8. 사건사고9. 이야기거리
파일:attachment/rkpcnew.jpg

1. 개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공항로 2(舊 용담2동 2002)에 위치한 국제공항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 관문 역할을 하며 1969년부터 제주도와 육지를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향후에 건설될 제주특별자치도서귀포시에 건설될 제주 2국제공항은 제주 제2의 관문 역할을 공항으로 지어질 전망이다.

2. 역사

일제강점기 시기이던 1942년일본군이 건립한 공항으로 당시 이름은 '정뜨르비행장'이었다.[1] 8.15 광복 이후에는 미군이 공항을 인수하였고 최초의 민항기 운항은 1946년 미 군정청 소속 C-47이 서울 - 광주 - 제주 노선에 주 2회 취항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현재 대한항공의 전신인 대한국민항공사가 1949년 서울 - 부산 - 제주 노선에 취항하였다.

그러나 한국전쟁의 여파로 제주도를 오가는 항공노선은 한동안 전무하였다. 이후 1955년에 다시 정기 항공노선이 부활하였고 1958년 정부에 의해 정식 공항으로 개항하였다. 그 이후 취항 편수도 점차 늘어나게 되었고, 1966년에는 서울 - 광주 - 제주 노선이 다시 부활하였다. 1968년 4월 제주국제공항으로 승격되었으며, 1969년에는 대구 - 제주 노선과 제주국제공항 최초의 국제선 노선인 제주 - 부산 - 오사카 노선이 생겼다.[2] 공항이 활성화되는 시기와 제주도가 본격적으로 관광지로 개발되는 시기가 정확히 맞물린다. 1993년에는 미국 콘티넨탈미크로네시아항공이 괌-타이베이-제주 노선에 취항하면서 제주공항에 최초로 정기편을 운행하는 외항사가 되었다.[3]

섬 특성상 공항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으며 1980년대 후반부터 현재까지 여객수용 한계치를 계속 초과하여 근 20년째 확장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초 1979년부터 1983년까지 확장공사를 진행하면서 현재 메인 활주로(3,000m*45m)가 신설되었으며, 기존 활주로는 보강되었다. 여객청사[4], 계류장, 주차장이 확장되었으며, 이후 급격히 늘어나는 여객수요를 감당하고자 1991년에는 국내선 여객청사 증축, 1995년에는 유도로 신설, 1996년부터 2000년까지는 화물터미널 신축, 계류장, 유도로, 주차장 확장공사를 진행하였다. 계속 감당되지 않는 수요를 따라잡기 위해 2000년부터 2007년까지는 착륙대 확보, 장애구릉제거, 관제탑 신축, 활주로 길이 연장(180m), 계류장 확장, 여객터미널 확장을 또 실시하였으며, 2004년에는 현재 운영중인 신 관제탑 운영을 개시했다. 2007년 5월부터 2012년 10월까지 여객터미널 증축을 비롯한 종합 확장공사를 실시하여 마무리하였다.

국내선 여객터미널의 연간 수용인원이 2,300만명, 국제선 터미널이 연간 245만명인데 LCC 항공사 상승세 및 중국 관광객의 제주공항 무비자 환승제를 실시하면서 여객 수용인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미 2015년 연간 이용객이 2,600만명을 돌파하였으며, 2005년 이후 해마다 10%씩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다. (2014년 국토교통부에서 예측한 2015년 제주공항 항공수요는 2,309만명이었다)이 속도라면 향후 2~3년 이내에 이용객이 3,000만명을 돌파하고, 2025년에는 4,000만명을 돌파할 수 도 있다. 폭발적인 여객수요를 대응하고 공항 포화를 막기위해 2018년까지 여객터미널을 확장하여 연간 3,100만명을 수용할 수 있게 하고 고속탈출유도로 확충 (3개→6개)을 통한 슬롯 증대(최대 40회), 계류장 증설, 이륙 대기장 신설하기로 했다.

3. 특징

한국 본토와 육로로 연결되지 않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지리적 위치상 한국의 여러 공항 중 국내선 항공 교통이 가장 발달된 지역이며[5], 한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하면 가장 많은 승객이 이용하는 공항이다. 3위는 김포국제공항. 그 중에서도 서울(김포)~제주 노선은 2017년 1,346만 명이 이용하여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승객이 오가는 노선이자 가장 많은 항공편이 오가는 노선이며 가장 많은 좌석이 공급되는 노선이다.

그 명성에 걸맞게 배차간격(?)도 매우 짧아서, 거의 시내버스지하철 수준이다. 대한항공의 경우 김포국제공항에서 10~30분 간격으로 제주행 비행기를 띄우는 것이 보통이다. 여기에 아시아나항공과 국내 저가 항공사들까지 합류했을 때의 운행간격은 5~10분이다.[6]이건 뭐 수요가 많은 시내버스 수준인데[7] 이 덕분인지 당초 55분 혹은 60분이던 운행시간은 언제부터인지 65분이 되었고[8], 오후나 저녁 항공기의 20분 지연은 흔한 일이 되어버렸다. 제주공항에서 주기장에서 나와 이륙을 위해 활주로에 진입하는 데만도 15~20분 가까이 잡아먹는 경우도 잦다. 이는 이미 제주국제공항이 수용능력을 초과한 항공량을 소화하다 보니 생긴 일이며 신공항 건설의 주된 이유가 된다. 이미 10분 단위의 출도착 스케줄이 설정되어 있고 김포발 또는 김해발 항공기가 지연출발하면 해당편으로 다시 비행이 이루어지는 준비 과정과 관제탑에서의 출발 순서 조정이 이루어지는 대기시간의 소모 등으로 인해 정시 운행은 사실상 어렵기 마련이다.

또한 국내선 항공편에 투입되는 기종은 거의 보잉 737, A320 계열의 저가 항공사 협동체로 통일되어 있는 데 비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서울(김포) - 제주 노선에는 광동체 기종(대한항공은 777[9]A330[10], 아시아나항공은 A330[11]보잉 767[12])을 투입한다.[13]

서울(김포) - 제주 노선은 휴가철 성수기에는 말할 필요도 없고 비수기에도 표를 구하기 어려운 걸로 악명높다. 워낙 수요가 많아서 그런 점도 있고 여행사에서 표를 잡고 있는 것도 한 몫한다. 일요일의 공항 출발 대합실 (표 티켓팅 하는 곳은)은 평일 출퇴근시간의 신도림역 수준이다. 이 때문에 원하는 시간에 표를 구하지 못한 승객들은 인천국제공항에 제주행 노선이 있던 시절 인천공항까지 가서 비행기를 타기도 했다. 단, 꼭 타야 하는 시간대가 딱히 없으며 정가를 내고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을 타도 괜찮다고 생각한다면 표를 구하기 어렵지 않다. 운항횟수 자체가 워낙 많아서 공항에 가면 좌석을 쉽게 구할 수 있다. 2014년 4월 이후로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사고 여파로 제주행 여객선 수요 감소분을 항공이 전부 흡수하는 바람에 대한항공은 당시 B744를 고정 투입함에도 평일 비수기에도 표가 금방 동이 났었다. 특히 월요일과 금요일이라면 주말과 별 다를바 없이 대한항공마저도 예외없이 대기자 명단이 10~30여 명에 달하는 광경을 볼 수 있다. 비록 수도권 시내버스/지하철급 배차간격(?)이라지만, 예약없이 섣불리 공항에 가지 말자.

대한민국에 무비자로 입국할 수 없는 나라의 국민이라도 제주특별자치도에는 30일 간 무비자로 입국해 체류할 수 있다. 이게 전세계 모든 나라가 가능한 건 아니고 예외가 있다. 가나, 나이지리아, 북마케도니아, 수단,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이란, 팔레스타인, 코소보, 쿠바, 예멘, 감비아, 세네갈, 방글라데시, 키르키즈스탄, 파키스탄, 소말리아, 우즈베키스탄, 네팔, 카메룬, 스리랑카, 미얀마, 이집트 등이다.이들 국가 중에서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여행이 금지된 국가가 몇 군데 있다 [14]

이 무비자 입국 조항을 악용해 합법적으로 제주특별자치도로 입국한 후 본토로 넘어가는 불법행위를 시전하는 사람들이 왕왕 있다. 이 때문에, 다른 공항 국내선에서는 에어사이드 입장시 신분증과 탑승권만 확인하는데 비해 제주국제공항 국내선에서는 승객을 한국인외국인으로 나눠 불법외국인들의 한국본토 입경 자격을 철저히 심사한다.

면세점의 경우 후술할 내국인용 면세점(JDC,JTO 2곳)이 특징이다.

또한 국제선용 면세점은 에어사이드가 국내선과 달라서 내국인용 면세점과는 관련없는 타사 면세점이 들어와 있다. 만약 제주 직접 출국이 아닌 인천, 김포, 김해 출국자는 내국인면세점과 출국공항의 면세점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국내선 에어사이드의 대합실과 면세점은 매우 혼잡한 시장바닥같은 분위기를 자랑하며 시설도 그럭저럭 있으나 국제선 에어사이드에는 아무것도 없는 수준의 휑한 풍경을 보여준다. 그냥 시골 버스터미널 매점같은 매점, 슈퍼마켓 수준의 면세점이 끝이다. 무안국제공항보다는 낫지만 롯데, 신라 면세점의 경우 인터넷 주문 수령만 가능하다. 또한 항공운송 문제가 있어서 리튬이온 배터리가 포함된 제품(면도기, 태블릿PC 등)은 구입이 불가능하다. 배터리 포함제품은 내륙 공항의 면세점에서 찾아야 한다.

4. 주요 시설

4.1. 활주로

활주로 활주로 1 활주로 2[15]
07/25 13/31
길이3180m×60m1910m×45m

5. 포화 문제

2016년 제주공항의 터미널 수용능력은 2600만 명이었는데, 항공여객 수가 2015년에 이미 2600만 명에 도달하였다.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계속해서 연간 승객 수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더군다나 활주로 처리용량도 사실상 한계에 도달해 조금만 활주로에 문제가 터져도 운항이 종료되는 커퓨타임까지 항공기들이 줄줄이 지연된다는 심각한 문제점도 가지고 있다. 피크 시간대에는 1분 30초마다 뜨고 내려 위험한 상황도 종종 벌어진다.

활주로가 2개라곤 해도 한 개는 길이가 짧고 방향이 주거지역과 바다인지라 B737기나 A320기 이상 크기의 기체를 운용하기가 힘들며 결정적으로 다른 활주로와 크로싱되어 있어 사실상 이용이 거의 불가능하다. 일단 지형 문제로 매립 없이는 활주로 연장이 거의 불가능하고, 제주도 근처 대륙붕까지 매립할 경우 13/31 활주로를 3,000미터까지 연장할 순 있으나 어마어마한 비용이 소요된다는 것도 큰 문제점.

그런데 전후상황을 고려해보면 무작정 신 공항 건설을 요구하기도 어렵다. 2000년대 들어서 제주도 지가가 무섭게 폭등했다. 표선면에 있는 모 리조트의 경우에는 시가 1,000원도 하지 않는 땅을 10만 원에 사들이기도 했다.그랬던 게 지금은 평당 100만 원 이상... 참고로 이때 해당 리조트 건설을 주도했던 사람은 그 공로로 제주대 출신임에도 현대차그룹 부회장까지 올라갔다. 이 때문에 공항이 들어설 만한 적당한 크기의 땅을 매입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또한 각종 오름으로 인해서 굴곡이 많은 지형을 고려할 때 공항의 필수 요건인 평탄면 지형을 찾는 것은 더더욱 어려운 일이다. 오름과 하천만이 아니라 경사마저 심해 한라산 방향으로 5%를 넘는 경사도를 보이는 곳도 수두룩하다. 이러한 사정 때문에 현재 제주국제공항의 위치가 공항으로서 유일한 최적지이다.

제주시 중심지에 너무 가깝다는 것도 문제이다. 다른 공항들도 번화가 근방인 경우가 있으나 처음에는 시 외곽에 건설한 게 도시가 확장되면서 번화가가 가까워졌다면, 제주공항은 처음 위치부터가 시 중심지 바로 옆이었다. 원도심인 중앙로에서 막히지 않을 경우 차로 5분 거리 내이며 시청이나 신시가지인 신제주까지 10분 안에 갈 수 있는 엄청난 접근성을 보이는데, 이 말은 반대로 공항이 너무 중심지에 가깝다는 이야기가 된다. 공항이 위치한 용담2동의 경우 과거 제주대학이 있었던 중심가 바로 옆 주거공간이지만, 공항으로 인해서 개발 제한이 걸려 공항 바로 옆의 이호, 도두동은 훨씬 외곽 지역인 외도동이 개발될 때도 개발에서 벗어나 있다. 그린벨트 영향도 있지만 제주시의 구도심과 신제주가 칼로 잘라낸 것처럼 딱 잘라진 건 공항의 영향이 크다.

이런 개발 문제와 소음 문제로 공항 초창기부터 고질적인 민원이 발생했었다. 하지만 공항을 지을 만한 곳이 없다. 그나마 몇 안 되는 평야지역 가운데서도 일제가 정드르(현 제주공항), 진드르[16], 알뜨르[17], 교래리(현 정석비행장)에 공항건설을 시도한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또 수용량 문제 외에도 측풍 및 하강돌풍(windshear) 문제가 심각하다. 한반도는 북서-남동 계절풍이 주로 부는 동네라 대한민국에 있는 대부분의 공항은 활주로가 북서-남동 방향으로 설치되어 있다. 그런데 제주의 경우에 현 부지에 북서-남동 방향으로 활주로를 설치하면 항로가 한라산에 걸리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주 활주로는 남서-북동 방향으로 나 있다. 북서-남동 방향으로 난 보조 활주로도 있지만 항로가 도심 한복판을 지나는 관계로 바다 방향 이착륙만 가능하며, 길이도 짧아서 보잉 737급도 날씨에 따라 이용이 불가한 날도 있다. 게다가 교차 활주로라 동시 이착륙이 불가능하다. 그래도 기상조건이 괜찮은 날이면 보잉 737에어버스 320은 종종 보조 활주로를 이용한다. 공항이 워낙 포화상태라 없는 것보다는 낫다. 과거 제주항공한성항공이 프롭기를 운용할 때 측풍으로 주 활주로가 폐쇄되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줄줄이 결항이 뜨는데 두 저가항공은 보조 활주로로 정상 운항을 하여 프롭기의 위엄(...)을 보여준 적도 있다.

이처럼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측풍을 안고 이착륙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조종사들이 착륙하기에 애를 먹는데 제주도는 바람이 많은 섬이니... 대한항공 항목에 있는 1994년 8월 10일 제주국제공항 활주로 이탈 사고 같은 경우가 일어나지 않는다고 절대 장담할 수 없다.

일부에서는 대한항공 소유의 비행장인 서귀포시 표선면에 위치하고 있는 정석비행장을 신공항으로 개발하자는 주장도 한다. 실제로 2002년 월드컵 당시에는 전세기가 운항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역시도 막대한 부지매입비용이 들 뿐만 아니라, 자체 연습장으로 짭짤한 부대수입(타 항공사에 대한 연습ㆍ연수 수입)을 올리고 있는 대한항공의 입장에서는 이 비행장을 절대 포기할 수 없는 데다가, 더군다나 주변이 환경보전지역이다.

정석 비행장 이외로 가능성이 있는 곳으로는 제주도 남서부에 있는 알뜨르 비행장이 있다. 이 비행장은 일제 강점기 시기 군용 비행장으로 사용되던 것으로 이곳에서 출격한 비행기가 중국 난징 지역을 폭격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이 비행장의 활주로는 현대적인 의미의 포장 활주로가 아니라 땅을 단단하게 다진 초기의 활주로이다. 그리고 역시 부지 매입 문제도 복병이다. 알뜨르 비행장의 크기는 딱 활주로 하나만큼만 나오기 때문에(그나마도 길이가 1km 남짓할 정도로 너무 짧고, 방향마저 정확하게 주변 유일의 인구밀집지역(대정) 방향이다.) 청사나 지원시설을 위한 막대한 추가 부지 매입이 필수적인데, 이 곳은 제주도에서도 땅값이 비싸고도 비싼 곳 중에 하나이다. 게다가 만약 공항이 들어선다 해도 안전문제로 인해 송악산, 모슬봉, 단산, 심지어 산방산까지 깎아내서 평탄화시켜야 된다.

난드르(서귀포시 안덕면 대평리) 같은 곳은 더더욱 말할 필요조차 없다. 주거지역인데다 북쪽과 서쪽으로 산이 가로막혀 있다. 활주로를 놓는다고 해도 이 동네 자체가 산지를 제외하면 남북으로 길이가 1km 간신히 나오는 수준이라 바다 쪽으로만 이착륙이 가능하다.

2014년 3월 5일 제주상공회의소에서 국토교통부에서 시행중인 ‘제주항공 수요조사’ 중간보고회가 열렸다. 이 조사는 한국항공대학교, 인하대학교, 국토교통부, 한국교통연구원에서 합동으로 진행한 것으로, 현 제주국제공항의 현황과 제주 신공항의 필요 타당성에 대해 조사하는 것이다. 일단, 결론은 현재의 제주국제공항으로는 가수요를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 새로운 공항을 건설하거나 현재의 공항을 크게 확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조사에 따르면, 현재 제주국제공항의 연간 이용객이 2천만 명을 돌파하여 김포국제공항보다 이용객 규모가 커지게 되었다. 또, 활주로의 포화 면에서도 현재 95~110초당 한 대의 여객기가 드나드는 현재의 활주로는 상당히 위험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측풍으로 인해 항공기의 이착륙이 쉽지 않은데, 이러한 수용 포화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한다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조사의 최종 결과는 2014년 11월에 발표될 예정으로, 향후 '기존공항 확장 또는 신공항 건설 비교조사'가 진행된다고 한다. 이 조사의 결과에 따라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16~2020)이 수립되고, 여기에 제주도 신공항 건설의 포함여부가 달려있는 것이다. 중장기 종합 계획에 제주도 신공항 계획이 포함되게 되면, 정부 사업으로 제주도에 신공항이 건설되게 된다. 만일 제주도 신공항 계획이 현실화 된다면, 제주도 신공항 떡밥이 처음 나온 박정희 정권 후기(1974년)부터 해서 근 40여 년 만에 첫 삽을 뜨게 되는 것이다.

이와는 별개로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에 대한 기본계획에 따라 2016년까지 여객 터미널을 확장하게 된다.

2014년 말부터 2015년 초 사이에는 아예 해상 공항 떡밥이 나오고 있다. 국토연구원에 의하면 제주도 인근 해상에 국제 공항을 건설하게 되면 14조 2천억 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제주 해저터널에 근접해가는데?..천문학적 비용부담은 누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도 현 제주국제공항 인근 지역을 매립해서라도 대폭 확장하거나 전폭적으로 민자를 유치해서 민자 공항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을 공개적으로 펼치고 있어서 제주 지역 신공항 건설 논의는 급진전 될 것으로 보인다.

5.1. 제주 신공항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주 신공항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 운항노선

Focus city for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제주항공
대한민국 제일의 관광지답게 국제선도 중국, 일본의 주요 도시에 정기 노선을 운항중이다. 특히 몇년 사이 중국 노선망의 대대적인 증가가 눈에 띈다. 2015년 6월 현재 정기편 기준으로 홍콩을 포함하여 중국 21개 도시에 운항 중. 캐세이드래곤항공도 들어온다. 현재 국내에서 제주공항보다 중국 노선이 많은 곳은 인천국제공항뿐이다. 반면 일본 노선은 쇠퇴가 뚜렷하다. 나고야, 후쿠오카 노선이 사실상 단항되어 간신히 2개 노선 유지 중이었다가 대한항공이 2015년 10월말부터 노선 중단을 밝히면서 일본 노선이 완전히 사라질 뻔하다가 도쿄, 오사카 노선이 복항되었다. 그리고 국내선은 인천국제공항포항공항을 제외한 모든 공항에 다 간다. 그렇기에 제주공항에서 환승(...)을 하여 국내 타 공항으로 갈 수도 있다.[18] 다만 제주행 항공편이 매우 적은 사천공항은 제주행 혹은 제주발 항공편을 이용하기가 까다롭다.

6.1. 국내선

항공사편명취항지
대한항공KE서울(김포), 부산, 대구, 청주, 광주, 군산, 사천, 여수, 울산, 원주
아시아나항공OZ서울(김포), 부산, 대구, 청주, 무안, 광주, 사천, 여수
에어부산BX서울(김포), 부산, 대구, 울산
이스타항공ZE서울(김포), 부산, 청주, 군산
제주항공7C서울(김포), 부산, 대구, 청주, 광주
진에어LJ서울(김포), 부산, 청주, 광주
티웨이항공TW서울(김포), 대구, 무안, 광주
KEAKW양양
에어포항RN포항[19]
에어필립3P서울(김포), 광주[20]
양양행은 가장 긴 국내선, 무안행은 가장 짧은 국내 착발 항공노선[21]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에어포항은 신 기재(A319 or B737)로 기체를 변경한 뒤에 재취항 할 것으로 보였으나 2019년 6월 현재 운항증명이 취소된 상태로 재운항 여부가 불투명하다.

6.2. 국제선

항공사편명취항지
대한항공KE도쿄(나리타), 오사카(간사이), 베이징
진에어LJ상하이(푸둥), 시안
제주항공7C홍콩, 후쿠오카, 방콕(수완나품), 지난
이스타항공ZE타이베이(타오위안), 방콕(수완나품)[22]
티웨이항공TW도쿄(나리타), 오사카(간사이), 나고야
중국국제항공CA베이징
중국남방항공CZ창춘, 다롄, 선양, 하얼빈
중국동방항공MU상하이(푸둥)
춘추항공9C상하이(푸둥), 톈진, 항저우, 선양, 양저우, 닝보
오케이 항공BK 톈진, 창사
길상항공HO상하이(푸둥), 난징
북경수도항공JD칭다오, 항저우
텐진항공GS톈진
룽에어GJ원저우
동하이항공DZ난퉁
서부항공PN충칭
타이거항공 타이완IT타이베이(타오위안)
원동항공FE타이베이(타오위안)[23]
캐세이드래곤항공KA홍콩
홍콩 익스프레스UO홍콩
에어아시아 XD7쿠알라룸푸르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는 중국노선과 달리 일본노선의 경우 상당히 오랫동안 정체 상태를 유지하였다. 2010년대 들어 한일관계 악화와 엔저로 인한 일본인 관광객의 지속적인 감소로 인해 항공사들이 불어나는 적자를 감당하지 못해 하나둘씩 노선을 폐지하기 시작하였다. 잠시 운항했던 제주항공의 제주 - 오사카 노선이 2012년 12월을 끝으로 폐지된 것을 시작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전통있는 노선이자 마지막 제주발 국제선이었던 제주 - 후쿠오카 노선마저 2014년 9월 폐지되었다. 급기야 대한항공마저 2014년 11월 제주 - 나고야 노선을 폐지하더니, 2015년 10월부터 마지막으로 남은 제주 - 오사카 노선과 제주 - 도쿄 노선을 폐지한다고 밝히면서 제주공항의 일본노선은 완전히 사라질 예정이었다.# 한라일보의 관련 논설. 그러나 제주도의 반발로 복항할 예정이라고 한다. 관련 기사# 최근 일본 노선의 수요가 감소했다고 하나 2014년에도 여전히 제주 공항에서 취항하는 해외 노선 중 6위를 차지한 제주 - 나리타 국제공항 노선을 폐지한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처분이었다.

또 다른 문제점이 있다면 코드셰어가 일본항공 외에는 어떠한 스카이팀 항공사와도 되지 않아서 수요를 끌어모으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나리타 국제공항에는 델타 항공아에로멕시코가 들어오는데, 제주 ~ 나리타 노선은 델타와 아에로멕시코의 코드셰어가 걸려있지 않다는 것. 따라서 미국이나 멕시코에서 인천국제공항을 거치지 않고 제주도로 간다는 건 항공권을 별도로 사지 않는 한 불가능하다. 중국동방항공의 제주 ~ 상하이 노선에 KLM 네덜란드 항공[24]의 코드셰어가 걸려있는 것과 대조적.

다만 아메리카 지역의 경우 대부분 국가는 90일 무비자로 대한민국에 들어올 수 있으며, 볼리비아 국민들만 제주도 경유시 30일 무비자로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25] 큰 문제가 되지는 않는 편이다.

제주도에서 일본으로 가는 항공편은 공동운항이 JAL만 한정되는 제한 조건 외에도 칸사이 및 나리타 노선의 운휴를 취소하고 복항시켰던 성공적인 사례에 해당되며 제주도민들보다는 일본인이나 재일 한국인[26], 대구나 광주, 청주, 원주 등 지방 도시에서 일본으로 갈 때 환승 장사를 하는 일부 내국인 여행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조건이 필요한 우선순위 노선이기도 한다. 물론 그렇다고 제주도 사람이 일본으로 안가는 것은 아니다. 단지 이용하는 사람이 많지 않을뿐이다.

그러나 같은 스카이팀인 델타 항공아에로멕시코와의 코드셰어가 되지 않고, 심지어 일본항공의 미취항으로 인한 아메리칸 항공같은 동맹 항공편 선택이 불가하여 인천을 경유하지 않고 제주 ~ 일본 ~ 미주 노선을 선택하는 건 다소 어렵기에 이에 대한 해결이 필요하다.

원동항공과 샤먼항공은 한때 잠시 취항했으나 항덕들의 애용어플 Flightrader24에서 비행편이 확인되지않아 운항이 중단된것으로 보여진다.

2015년 이후 중화권으로 향하는 항공편이 약 25개 도시로 대폭 늘어났다. 제주도를 찾는 중국인들이 많이 늘어났기 때문인 듯. 위 정기노선 외에 부정기/전세기 편성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중국으로 향하던 노선들이 대거 휴항하거나 감축되는 등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2017년 말에 중국이 사드 보복을 풀려는 조짐을 보이면서 중국 노선도 일부가 다시 재개항되었다. 그러나 전성기에 비하면 확실히 노선망이 반토막 났다.

2016년 11월 22일에 제주-타이베이 노선을 독점 운항하던 부흥항공이 해산 및 전면 운항중단을 발표함에 따라 해당 노선 역시 단항되었지만 타이거항공 타이완이 그 노선을 그대로 이어받아 운항중이다.

동남아시아 노선은 이스타항공이 2015년 10월 1일부로 제주-방콕 정기편을 매일 운항하기 시작하였으나... 태국 관광 비수기와 수익성 약화로 인해 2016년 6월 7일부로 단항됐다. 제주관광공사는 태국 관광 성수기가 시작되는 9월부터 다시 재취항하기로 협의중이며 이스타항공 측은 긍정적으로 보고있다. 2016년 9월 21일부로 복항되었다가 2달여만인 2016년 12월 1일부로 다시 단항이 결정되었다. 그리고 2017년 11월 30일부터 2018년 3월 24일까지 동계스케줄로 복항이 결정되었다. 사실상 동계 시즌 전용 노선으로 운항중이고, 2018년 하계에도 운휴하며 8월 31일부로 복항이 예정되어 있다. 그리고 제주항공측에서 7월 19일부터 방콕-제주 노선도 개항했고 7월 29일에는 중국 노선도 늘렸다.

2017년 3월 26일부터 필리핀항공의 마닐라행 노선이 주 2회(수/토) 운항하였으나 2018년 하계스케줄에서는 사라졌다. 대신 에어아시아 엑스가 2017년 12월 12일부로 주 4회 (월/화/수/토) 쿠알라룸푸르 노선을 운항하기 시작하였다.

2019년 4월 9일 부로 티웨이항공 에서 나고야 직항노선을 신설했다, 주4회(화,목,금,일).

6.3. 기타 국제 노선

그 외에도 몽골노선이 한시적으로 개설되었으며, 한러 무비자 협정의 영향으로 심지어는 제주도에서는 최초로 2014년 6월 12일부터 9월 11일까지 야쿠티아항공에서 운영하는 러시아 노선(하바롭스크노선)이 제주도에 처음으로 개설되었다. 게다가 싱가포르와 직항전세기가 2014년 12월 2일부터 생기고 차차 몽골, 러시아 야쿠츠크, 동남아 노선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메르스사태로 잠시 위축되었던 국제선도 차츰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한때 대한항공에서는 제주-오사카-괌 노선을 운항하고 있었으나 일본 노선 철수 사태 이후 인천 출발로 바뀌었다. 장기적으로 제주도에서 괌, 베트남으로 향하는 직항편 개설을 고려중에 있다.

인천국제공항상하이 푸둥 국제공항의 대체 공항으로, 이들 공항의 기상이 좋지 않은 경우 에어 캐나다, 아에로멕시코 등 한국 지방 공항에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 항공사들이 제주국제공항에 오게 된다.

7. 교통

현재는 교통수단이 오로지 버스와 렌터카/오토바이뿐이며 제주도 내 철도교통은 전무하다. 철도교통을 도입하려는 시도가 추진되고 있지만 기일을 장담할 수 없는 편.

7.1. 버스

파일:jejuairportbusstop.png
파일:한국공항공사.jpg 제주국제공항 경유 버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제주 315316325326
331332343344
365370454465
466300130033004
3008
서귀포 181, 182 600 800,800-1
혁신도시
기타 101일주동로 102일주서로
111,112
성산
121,122
표선
131,132
남원
151,152
대정
신제주 구제주
__ 공항리무진 급행 간선 지선 심야
}}}}}} ||

공항과 시내와의 대중교통은 전적으로 버스에 의존한다. 공항리무진 버스인 600번800번은 공항과 서귀포를 바로 연결해준다. 자세한 안내는 제주특별자치도 버스정보시스템을 참고하여 이용하면 된다.
  • 1번 정류장 - 일주동로,표선,성산,남원 방면
  • 2번 정류장
    • 101(일주동로), 181(제주 시청→성판악→서귀포→신제주로터리→제주공항)
  • 3번 정류장 - 구제주 방면
    • 315(제주버스터미널-중앙로사거리-제주국제여객선터미널)
    • 316(동문로터리-삼양)
    • 325(동문로터리-화북-삼양동주민센터-조천-함덕)
    • 326(동문로터리-화북-삼화지구-조천-함덕)
    • 331(제주버스터미널-제주시청-이도2동행정복지센터-화북-삼양)
    • 332(제주버스터미널-중앙로사거리-동문로터리-화북-삼양)
    • 343(제주버스터미널-제주시청-이도2동행정복지센터-제주절물자연휴양림)
    • 344(동문로터리-일도2동주민센터-제주절물자연휴양림)
    • 365(중앙로사거리-제주시청-제주대학교)
    • 370(중앙로사거리-제주시청-제주대학교병원)
    • 453(용담사거리-도두동)
    • 465(용담사거리-제주연안여객터미널-문예회관-동광양-제주버스터미널-제주국제공항(신제주방면)-신제주로터리-한라수목원-제주도립미술관)
    • 466(제주버스터미널-동광양-문예회관-제주연안여객터미널-용담사거리-제주국제공항(신제주방면)-신제주로터리-한라수목원-제주도립미술관)
    • 3001(심야)
    • 3003(심야)
    • 3004(심야)
    • 8888(시티투어 버스)
  • 4번 정류장 - 일주서로, 대정 방면
  • 5번 정류장
    • 182(신제주로터리→서귀포→성판악→제주 시청→제주공항), 제주 버스 800(서귀포 혁신도시)
  • 6번 정류장 - 신제주 방면
    • 315(신제주로터리-원노형-이호2동-외도부영아파트-하귀초등학교)
    • 316(신제주로터리-원노형-오도마을-외도부영아파트-하귀초등학교)
    • 325, 326(신제주로터리-한라병원-제주민속오일장-노형주공아파트-원노형-탐라도서관-제주고등학교-한라수목원)
    • 331(연동입구-신광사거리-제주민속오일장-노형주공아파트-백록초등학교-제주한라대학-제주고등학교-한라수목원)
    • 332(신제주로터리-제원아파트-한라중학교-제주고등학교-한라수목원)
    • 365(신제주로터리-제원아파트-한라병원-노형오거리-제주한라대학교)
    • 370(신제주로터리-삼무공원-하귀초등학교-제주시민속오일장-신산마을-외도부영아파트-하귀초등학교)
    • 454(신제주로터리-삼무공원-신성마을-제성마을-제주민속오일장-도두동)
    • 465, 466(신제주로터리-한라수목원-제주도립미술관)
    • 3001(심야)
    • 3003(심야)
    • 3004(심야)
    • 3008(심야)
  • 7번 정류장
    • 600(서귀포 중문관광단지, KAL호텔)

7.2. 자가용 이외의 교통수단 (렌터카 & 스쿠터)

카페리호 등 자동차를 실을 수 있는 선박편을 통해 제주도를 찾지 않는 이상 제주도에 자가용을 가져올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그래서 유독 렌터카 사업이 제주도에서 잘 된다. 실제로 제주특별자치도에 등록된 자동차의 대수는 2015년 말 기준으로 44만대 안팎인데 렌터카 등록대수는 도내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에서 6% 정도를 차지할 정도(약 25,000대)로 렌터카가 많다.

렌터카의 경우 비교적 소형 업체들은 공항 내의 렌터카하우스에서 대여와 반납을 진행하고 있으나[27] 자체 주차장과 셔틀버스 등을 갖춘 대형 업체들은 공항 바깥에 차린 별도의 사무실에서 접수/인도 작업과 반납 작업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2016년 9월부터는 모든 렌터카 업체가 얄짤없이 공항 밖에서 렌터카 대여와 반납을 진행해야 한다. 렌터카하우스가 공항 내부에 있는 탓에 공항 내 주차난과 주변 도로의 교통 정체가 상당했고, 결국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렌터카하우스를 폐쇄하기로 했다.[28] 기존 렌터카하우스는 셔틀버스 정거장으로 활용한다고 한다.

렌터카 이외 교통수단은 오토바이(스쿠터)를 임대하는 업체가 상당히 많은데 스쿠터 임대가 유명한 편이다. 제주도 전체가 그리 크지 않고 국내에서 최고의 여행지이기 때문에 스쿠터로 여럿이 여행을 하거나 도로를 주행하는 연인이나 친구들이 드라이빙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다. 규모가 약간 있는 곳들은 너나할 것 없이 픽업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하는 렌터카와 비슷하다. 특이한 점은 렌터카와는 달리 업체가 한두개가 아님에도 가격이 똑같다는 것.

8. 사건사고

1994년에 태풍 더그의 영향권 안에 있는 공항에 착륙하려던 대한항공A300B4-622R이 오버런해서 상각된 사고가 있었다. 대한항공 2033편 활주로 이탈 사고 참조.

2015년 12월 12일 오후 6시 50분부터 오후 8시 6분까지 제주공항 관제탑 및 접근관제소 2개소에서 통신 장비에 교신 장애가 발생하여 해당 시간에 출.도착 항공기 77편이 무더기 지연 운항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였다. 제주지방항공청은 비상 통신장비를 포함해 관제탑 4대, 접근관제소 6대 등 10대의 통신장비가 모두 먹통이 되자 관제사들을 비상 소집시켜 통신 장비 복구와 사태 파악에 집중, 오후 7시41분부터 비상관제 통신 장비를 가동해 제한적으로 통신을 진행했으며, 오후 8시 6분부터 장비를 완전 복구하였다.

뒤늦게 밝혀지기로는 광전송장치 부품 중 하나가 마비되어서 그렇게 되었다고 한다. 국내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보니 회선만 싹 뽑아서 수동전환을 일찍 했다면 쉽게 해결됐을 것을 한동안 다른 쪽을 만지느라 늦어졌다고. 결국 관제장비 자체를 아예 리셋한 후에야 정상으로 돌아왔다고한다.

2016년 1월 23일 ~ 1월 24일 32년만의 기록적인 폭설로 제주공항 이착륙이 전면금지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자세한 내용은 2016년 폭설 및 한파 문서 참조. 사실상 제주공항이 생긴 이래 최악의 사태. 이로 인해 제주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은 이틀동안 항공운항 제한 시각 규정이 실시된 1993년 이래 약 23년 만에 24시간 운영을 했다. 서울의 버스와 지하철은 물론이고 목포, 부산 등 지방에서도 KTX나 버스 등 교통편을 증차시키는 등... 전국이 난리도 아니었다. 당시 제주국제공항 일대에는 약 6만 명 이상이 발이 묶여 있었다. 이 때문에 대한항공은 평소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하는 170석 내외의 B737 외에 파리, 암스테르담, 홍콩, 삿포로, 시애틀, 시카고 등 중장거리 노선을 다니는 291석 규모의 B777-300ER을 투입B777-200도 아니고 ㄷㄷ시키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B747B777-200를 마법으로 소환하여[29]오즈의 마법사]투입하였다. 이 에피소드들만 봐도 꽤 심각한 사태라고 생각될 것이다. 그러나 더 심각한 사태가 일어났는데 김포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소속 여객기가 엔진을 긁은 사고가 일어났는데 골때리는건 기장은 물론 승객들까지 아무 느낌이 안 났다고하는데 눈더미에 긁힌 것으로 보인다. 그 바람에 김포로 갈 예정이던 승객들은 더 큰 혼란에 빠지게 되고 공항측이 이용객들과 대한항공측에게 뒤지게 쳐까였다. 엔진 긁은 여객기는 HL7460이다.[30] 다행히도 대체기가 엔진 부품을 싣고 와서 빠르게 수리하고, 해당 항공편은 대체기로 운항했다. 이 이후에 제주 공항이 폭설로 이착륙 전면 금지되는 일이 많이 일어났다

제주도에 여행을 온 베트남인 59명이 한꺼번에 사라진 일이 있었다. 자세한 내용은 2016년 공항 부실 보안 논란 문서 참고.

2006년 11월에는 한성항공 205편이 착륙 중 사고가 발생해 3시간동안 공항이 마비된 일이 있었다.자세한 내용은 한성항공 205편 노즈기어 파손 사고 문서 참고.

9. 이야기거리

제주 4.3 사건의 유해가 이 공항의 활주로 밑에 무더기로 가득묻혀 있어 주목을 받기도 했다. 확실히 발굴 완료된 것만 무려388구! 멀쩡한(더군다나 엄청나게 붐비는)공항을 뒤엎을 수도 없는 노릇이라 확장공사를 하면서 뒤늦게 겸사겸사 발굴해 낸 것. 그 전까진 대충 어디쯤 있는지 알면서도 어쩔 수가 없어 수십 년 동안 넋놓고 보고만 있어야 했다.

1999년 화물청사 인근에서 선사시대 유적도 발견되어 바로 옆 월성사거리 공터에 움막과 창고를 엉터리로 만들어 놓았던 적도 있다(2006년경 철거). 발견된 유적과 유물에 따르면 월성마을 인근이 탐라국 형성시 제주도 최대의 중심지일 가능성 매우 높다고 한다. 때문에 공항 주변 마을에 조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제주도에서 외부로 나가는 내외국인이 이용할 수 있는 면세점이 공항터미널 2층의 대합실쪽에 마련되어 있다. 이런 형태의 국내선 면세점이 존재하는 곳은 세계적으로도 두곳 뿐이다. 다른 한 곳은 일본 오키나와의 나하 공항. 1층 티켓팅후 마지막으로 제주를 떠날때 2층에서 거의 모든 제주특산품을 판다. 제주 떠나기전에 선물용으로 지르는것도 좋을듯. 예를들면, 담배나 혹은 담배, 아니면 담배. 담배값이 오른 후 흡연자의 유일한 해방소. 덕분에 공항내 항공사 담당자는 하루종일 애타게 면세점 쇼핑에 비행기 시간을 잊은 탑승객을 찾고있다.

공항 한편에 해군 제6항공전단 615비행대대 소속 P-3C와(제주 소속 P-3는 전부 P-3CK이다.) 해양경찰 항공대 소속 항공기들이 주둔하고 있다. 주 활주로 끝단(24방향)과 부활주로 근처에 붙어있다. 덕분에 민항기가 이륙을 위해 활주로 램프 앞 대기 중에도 쿨하게 먼저 들어와 이륙하는 위엄(...)을 보이기도 한다. 반대로 민항기를 타고가다 대대쪽을 보면 주기장에서 족구나 축구하는 모습을 볼수있다. 2013년 6월 10일에는 이곳 식당에서 불이 나기도 했다. 그리고 이와 별개로 대한민국 공군C-130이나 CN-235도 가끔씩 들어오며, 아주 드물게는 미군의 C-5, C-17 등도 들어오는 경우가 있다.

1960년대 초 제주도 최초로 양변기가 설치되어 처음 접하는 수많은 제주도민을 당황케 했다.

파일:external/www.jnuri.net/10841_14916_210.jpg

이게 농담만은 아닌 상황이었다고...

RWY 06/24가 2012년 9월 20일 오전1시 부터 RWY 07/25로 활주로 번호가 변경되었다. 이는 지구의 자북극이 천천히 움직여서 그렇다.

RWY 07방향 접근이 은근히 유명하다(...) 로컬라이저 정렬 전 해상에서 육지쪽으로 Arc turn(원호 선회)인지라 플심이나 기타 항공 시뮬레이션 하는 사람들에겐 가장 먼저 도전하는 중급 코스로 선호되기도 한다.하지만 현실은 오버슛 하거나 글라이드슬로프 고도를 비껴나가게 되겠지ANBIN fix(구 MARIN)에서 로컬라이저 캡쳐 전까지 제주공항(YDM VOR/DME) 기준 반지름 12nm(MARIN 시절에는 13nm) 완만한 턴을 하다가 ILS신호 캐치 전 급선회(...)인지라 FMC 지원되는 상용기 아닌 이상 번들(?)기체로 수동 아크턴이 쉬울 리가 없다... 근데 IFR 레이팅을 따려면 아크턴은 기본 아닌가? IFR 레이팅도 없는데 제트기를 몬다고? 알 게 뭐야. 일단 몰고 나가면 어떻게든 되겠지

파일:attachment/제주국제공항/RKPC_06_jep.jpg

차트로 보자. 말이 필요없다...

물론 위 어프로치 방식은 옛날 이야기고....2014년 9월 시점에서 제주공항과 인천국제공항에는 포인트 머지 시스템이 도입되어서 RNAV가 이용 가능한 항공기면 굳이 아크턴을 돌 필요가 없다 RNAV 없는 여객기 찾기가 힘들어서 그러지...


[1] 당시 비행장 건설 과정에서 넓은 들판 부지 한가운데에 우물이 있었다고 해서 우물 정(井)자에 들판을 뜻하는 제주 방언 '드르'가 합쳐져 정뜨르 비행장이 됐다. 모슬포 쪽에 있는 '알뜨르 비행장'도 작명 원리가 비슷한데 이쪽은 '아랫쪽 들판'이라는 뜻이다.[2] 이 노선은 훗날 월수금 주3회의 제주-부산-오사카-타이베이 노선으로 확대되었다.[3] 대한항공의 제주-타이베이 노선이 대만과의 단교로 중단되자 대체 노선으로 들어온 것이었으나 1997년에 단항.[4] 현재 사용하고 있는 제주공항 여객청사는 1983년에 최초 준공된 것이다.[5] 말이 이렇지, 현재 한반도 내륙간을 운항하는 국내선 항공편은 수요가 워낙 많은 김포-김해 노선 및 대구김해에서 운항중인 인천국제공항 환승용 내항기 정도를 제외하면 고사 직전 수준이다. 고속버스나 시외버스, KTX 등 옵션이 매우 다양하기에 경쟁력에서 밀리기 때문. 엄밀히 말하자면 부산-인천 내항기도 인천공항으로 모든 한국발 국제선을 몰빵하고자 하는 국토교통부가 밀어줘서 유지되는 거지, 사실상 인천공항행 고속버스나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등에 밀려 위험한 상태다.[6] 김포-제주간 항공편은 날마다 다르지만 보통 1일에 120~130편 가량이 운행한다. 이를 김포발 제주행 첫 비행기(OZ8901, 김포 6시 5분 출발)~마지막 비행기(OZ8995, 김포 21시 20분 출발, 첫 비행기와 마지막 비행기가 모두 아시아나항공이다.) 기준으로 계산해보면 김포-제주 항공편의 배차간격은 약 7분~7분 30초가 나온다(...)[7] 아닌 게 아니라, 서울 기준으로도 평균 배차간격이 7분 안쪽인 시내버스는 서울 버스 이용객수 TOP5인 160번, 143번, 152번, 153번, 272번 정도 외에는 찾기 힘들다.[8] 탑승권에 나와있는 시간으로는 1시간 5분~1시간 15분. 원래는 1시간 5분 정도였으나, 언제부터인지 야금야금 5분씩 늘어난다.[9] 대한항공은 많으면 하루에 9편 왕복으로 운항한다. 추가로 진에어도 이 기종을 많으면 하루에 4편 왕복으로 운항한다.[10] 성수기에 하루 1회 왕복으로 운항한다. 곧 퇴역하는 B744 대체기로 운항 중이다.[11] 대한항공과 동일하게 하루에 1회 왕복만 운항한다.[12] 많으면 하루에 12번 왕복으로 운항한다. 하지만 3-4년 후에 전량 퇴역 예정이어서 추후에는 보기 어려울 듯 싶다.[13] 여건이 안돼서 그렇지, 사실 A380이 들어가도 될만큼 아니, 꼭 넣어줘야 할 만큼 수요가 많다. 당장 서울 김포-제주 간을 운항하는 항공편 수만 해도 전 세계에서 1위를 차지할 정도인데도 하술할 문단에 나오는 표 구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니 말 다 했다.[14] 2018년 제주 난민 사태 이후 2018. 8. 1자 무비자입국요건 강화에 따른 무사증불허국가 추가[15] 처음부터 있던 활주로. 북서풍이 강할때는 이륙하는 B737, A320의 거의 절반이 해당활주로에서 이륙하고 군용기도 종종 이용한다. 겨울 비수기 제주공항의 트래픽을 분담한다.여름성수기때 효용이 낮은건 함정 해당 활주로는 B737, A320 이하급 이륙만 가능하고 착륙은 불가능하다.[16] 제주시 동비행장. 현재 일주도로가 그 위를 지난다. 제주시 삼양검문소 ~ 조천읍 신촌사거리 구간. 참고로 제주말로 "드르"는 들판을 의미한다. 진드르는 긴 들판이란 뜻[17] 아래쪽 들판이란 뜻, 알뜨르 비행장이 있다[18] 예를 들어 김포-제주 진에어 및 제주-부산 에어부산의 할인항공권을 이용하면 양 항공사의 김포-부산 항공료보다 저렴하다. 그딴짓 할바에는 차라리 기차 타고 가는게 낫겠다[19] 현재 임시 단항중[20] 현재 운항 중단중[21] 102마일. 참고로 국제선은 김해-후쿠오카 133마일.[22] 동계스케줄만 운항하는 계절편이며 하계에는 운휴한다.[23] 이젠 대한민국에서 보기 힘들어진 MD-82,83기종을 투입한다.[24] 제주 → 상해 → 청두 구간에만 걸려있다 (KL4821).[25] 쿠바 국민들은 제주도로 올 때도 비자가 필요하다.[26] 재일 한국인중에 제주도 출신들이 정말 많다. 오사카에만 최소 10만 명 이상의 제주출신 재일 한국인이 남아있는데 일제시대에는 1920년대부터 제주~오사카 사이에 정기선 군대환이 다녔다. 그래서인지 재일 한국인의 일본노선 수요가 꽤 있다.[27] 대표적으로 소셜커머스를 통해서 쿠폰 형태로 구입한 렌터카 티켓은 대부분 공항 내 렌터카하우스에 접수 코너를 둔 소형 업체들의 차들이다.[28] 공항공사와 제주특별자치도의 일방적 조치가 아니다. 공항공사와 도청, 렌터카사업조합이 상호 협의를 거친 끝에 마련된 조치다. 대형 업체는 이전에도 공항 밖에서 영업을 해서 문제가 없지만 소형 업체에게는 단점으로 작용할 부분이다.[29] 아시아나항공의 호출부호가 OZ이다.[30] 이 항공기, 이 사고 15년전에 대한항공 085편 납치 오인 사건 당시 항공기로 잘못 알려진 기체다. 진짜 사건 당시 기체는 HL7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