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1 17:22:36

베트남 전쟁/한국군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베트남 전쟁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베트남 전쟁/미군, 베트남 전쟁/호주군


군가 - 맹호들은 간다

파일:attachment/vietnamkr3.jpg

아이를 구해내고 있는 육군 백마부대 장병들.[1]

파일:attachment/vietnamkr2.jpg

해병대 청룡부대의 통신병. 이 사진은 관통당한 월맹군의 철모를 어루만지는 아래 부분이 잘려나간 사진이다. 특이하게도 해당 사진의 철모에는 정조준 금지구역이라고 적혀있다. [2] 사진의 주인공은 청룡 2여단 1대대의 이명수 하사로 철모 외피의 저 글씨들은 당시 한국군의 복장 군기로 봐서는 이해가 안 가는 사진인데 실제로 저격당하여 아슬아슬하게 살아난 이후 부대장이 특별히 허가해 준 것이라고 한다. 다만 '보고 싶은 울산 큰애기 순이'는 귀국했더니 이미 다른 사람과 결혼했고 이명수 하사는 다른 사람과 결혼하였다는 슬픈 뒷 이야기가 있다. 2016년에도 사진의 철모를 보관하고 있었음을 밝혔다.

파일:external/img.bemil.chosun.com/%BF%F9%B3%B2%C7%D8%BA%B4%B4%EB2.gif

해병대 청룡부대의 4.2인치 박격포 진지

파일:external/img.bemil.chosun.com/1203073575_1679_photo.jpg

공중에서 본 중대방석 모습

파일:attachment/vietnamkr1.jpg

출항을 준비하는 맹호부대청룡부대 장병들.[3]

1. 개요2. 사실 그 이전에...3. 파병 당시의 사정과 명분4. 파병 부대5. 주요 전투 기록6. 베트남전에 대한 평가
6.1. 베트남전 발발 당시의 평가6.2. 현대의 평가
7. 파월 한국군에 대한 긍정적 평가
7.1. 파월 한국군에 대한 서방의 시선7.2. 인명 피해
8. 부정적 평가 및 논란
8.1. 참전용사 대우 문제
8.1.1. 이중배상금지8.1.2. 전투는 했지만 전투수당은 주지 않겠다
8.2. 그 밖에
9. 관련 인물10. 기타

1. 개요

베트남 전쟁은 한국과도 연관이 많다. 당시 전투 병력이 모자라게 된 미국은 당시 한국에 주둔해 있던 미군 중 제2보병사단과 제7보병사단(월남전 종료와 비슷한 시기에 닉슨 정부에서 제7보병사단을 본토로 철수 해체)을 베트남에 파병하려고 했었다. 미군이 빠져나가 전력에 공백이 생겨 벌어질 북한의 침공이 두려웠던 박정희 정부는 미군 측에 먼저 "우리가 너네 대신 병력을 보내줄게!"라고 제안을 하게 된다. 미국이 이를 승낙하여 우리나라도 육군 수도사단(맹호부대), 해병 2여단(청룡부대)의 전투 병력을 보내고, 뒤이어 육군 9사단(백마부대)을 파견한다.[4] 원래 처음에는 육군 수도사단만 보내려고 했는데 해병대 측이 참전 의사를 강하게 표명한 데다가 파월 사령관 채명신이 해병대도 전투 경험을 갖게 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여 상부에 건의해서 해병대의 파병이 이루어졌다. 9사단의 추가 파병은 미국의 요청에 의한 것이었다. 그렇게 5만 병력 규모의 한국군[5]이 베트남 전쟁에 참전했으며 1965년부터 1973년까지 8년에 걸쳐 56만 3387건의 작전을 수행했다.

북한도 비밀리에 베트남 전쟁에 파병한 적이 있다. 전투기 조종사 및 정비병으로 이루어진 소규모 공군 부대 위주로 파견했다. 이들은 공식적으론 북베트남 공군에 소속되어서 활동했다.

2. 사실 그 이전에...

사실 베트남전이라고 하면 모두 북베트남 + 베트콩 vs 남베트남 + 미국(+ 한국군 + ...)의 전황이 이루어졌던 2차 인도차이나 전쟁만을 생각하지만, 1946년부터 1954년까지 벌어진 1차 인도차이나 전쟁에도 한국에서 참전하려는 의사를 보였다고 한다. 즉 프랑스가 일으켰던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때 부터 파병의 논의되었다는 얘기.

1954년 1월 막 6.25 전쟁을 마친 이승만 정권은 1개 사단을 파병할 의사를 보였는데, 이는 이승만 정권에서 제시한 명분처럼 '6.25 전쟁 해외 파병에 대한 보답'뿐만 아니라 해외 파병을 통해 6.25 전쟁 이후 국군의 위상을 살리고 미국에 대한 발언권을 높이기 위한 행동이었다. 그러나 이 제안은 미국이 남한에 주한미군 체제를 구축하고 대규모의 무상 지원을 하는 와중에 한국 군대를 해외 파병하도록 할 경우 여론의 반대가 일어날 것을 의식해서 중단시켰다고 한다.

하지만 1954년 6월 제네바 회담에서 베트남 문제가 미국의 예상과는 달리 공산권의 세력이 인도차이나 반도에서 확고히 자리잡는 쪽으로 흘러가자 미국은 이승만 정권과 협의해 한국군 3개 사단의 파병을 고려했다. 그러나 식민지 문제의 당사국인 프랑스 측에서 이를 거부해 한국군의 파병은 이루어지지 않았다.[6]

3. 파병 당시의 사정과 명분

월남전 파병 결정 당시 미국이 단순히 전황이 안 좋아서 주한미군을 빼려고 한 것이 아니라 다른 동맹국에게 모조리 외면을 받았기에 한국을 압박해서 동맹군을 뜯어낸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 이런 주장 중에는 미국의 압박을 받은 만큼 그 당시의 한국 입장에서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에 할 수 없이 파병을 했다는 설도 있다.또 국내 여건상 박정희 정권의 정당성을 유지하기 위해 파병을 했다는 학자도 있다.

사실 어느 정도 일리 있는 이야기다. 이제는 다 알려진 사실이지만 베트남전에 투입된 병력과 전비는 상상을 초월했다. 전쟁 중에 미국 행정부가 교체되면서 후임 국방장관이 확인해 본 바에 따르면 미행정부는 의회 승인 없이 유럽 주둔군 등 타 지역에 투입되어야 할 물자와 자금까지 베트남에 쏟아부었다. 한마디로 한가하게 한국 사정 봐 줄 시기가 아니었다는 이야기다. 한국군 일부가 가지 않았다면 미군이 더 많이 빠졌을 것이다. 그리고 주한미군의 역사를 보면 알겠지만, 한번 빠져나간 병력이 다시 돌아온 적은 없었다.

또한 베트남 파병은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군부세력이 미국의 지지를 획득해서 보장받기 위한 조치였다는 설이 있다. 1961년 11월, 5.16 군사정변 직후에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의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한 박정희가 존 F. 케네디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원한다면 병력을 월남에 파병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이다. 하지만 미국은 한국군이 월남에 파병되면 중국과 소련을 자극할 것이라 우려했기에 이를 거절했다. 대신 미국 정부는 경제원조를 약속하면서 사실상 군사정부를 승인하였다. 그리고 1963년 국민의 직접 투표로 치뤄진 제5대 대통령 선거에서 윤보선을 누르고 박정희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제3공화국이 출범하였다.

그러나 월남전 상황이 시궁창으로 흘러가면서 미국의 입장은 달라졌다. 1965년 2월에 케네디를 승계한 미국 대통령 린든 존슨은 박정희를 미국으로 초청해 성대한 퍼레이드까지 해주면서 한국군의 전투병력을 파병해줄 것을 요청했다.[7] 린든 존슨은 1개 사단급의 병력을 우선 증파해달라고 요청하면서 그 대가로 군 장비 현대화와 경제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제안을 한다.[8] 참고로 이때 태권도교관단을 비롯한 비전투 병력 일부는 이미 베트남에 파견되어 있던 상태였다.

즉 베트남 파병이 실제 이루어진 것은 결국 미국의 요구 때문이었으며, 외교, 경제, 국방의 상당 부분을 미국에 의존하던 당시 대한민국 현실에 별다른 선택지가 없기도 하였다. 단순히 군부세력이 미국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 우리 젊은이들을 용병으로 팔아먹었다는 식의 주장은 일부 사람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겨줄지는 몰라도 당시 현실을 지나치게 단순하고 파편적으로 바라보는 것이다. 더구나 실제 파병이 이루어진 시점은 이미 박정희 정부가 선거를 통해서 출범한 이후이다. 다만 민주화운동으로 인해서 군부독재 정권이 대단히 취약했던 것도 사실이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 미국의 요구 이상으로 적극적인 태도를 취한 측면도 분명 존재한다.

또한 베트남 공화국의 시궁창스러운 실상을 알지 못한 그 당시 국민들에게 파병에 대한 명분은 충분했다. 남베트남은 어쨌거나 냉전기에 한국과 같이 반공을 표방하던 나라였고 당시의 남베트남 정부는 한국과 서로 대사관까지 두던 수교국이었던 것이다. 다시 말해 한국이 동남아에 '태극의 제국'(...)을 건설하기 위해 파병한 것이 아니라[9], 어디까지나 외교관계가 있는 동맹국에 원군을 보낸 것이다.

거기다 불과 10여 년 전에 북한의 공격 때문에 말 그대로 헬게이트가 열릴 뻔했다가 유엔군의 도움으로 겨우 살아난 한국 국민들은 자연스럽게 남베트남인들을 북베트남 공산 도당에게 핍박당하는 선량한 민주주의자로 보았다. 정부와 대다수 언론 매체들이 이런 방향으로 여론을 유도하였다. 10여 년 전에 자신들 스스로가 북한에게 당해봤으니 안 그러는 게 이상한 것. "미국이 우리를 한국전쟁 때 도와줬으니 이제 우리도 미국을 도와주자" 또는 "이제 우리나라도 다른 나라를 공산주의자의 야욕으로부터 지켜주자!"라는 주장이 자연스레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진 것이다. 결론적으로 이런 저런 이유로 한국 국민들 모두가 한국의 파병을 정당하다고 믿고 있었던 것.

그런데 미군은 베트남전의 와중에 한국군이 참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주한미군 병력을 빼내서(...) 베트남으로 파견했다. 이는 리처드 닉슨 정권에서 벌어진 일이었는데, 일방적인 통보와 함께 7사단을 빼버렸고 주한미군 2만 명이 감축되면서 주한미군의 수는 역대 최저인 3만 7천 명으로 줄어버렸다. 이는 당시 월남에 가 있던 한국군 4만 6천 명보다도 적은 숫자였고, 이에 박정희는 격노하여 미국을 성토하는 담화를 발표하려다가 미국도 유신정권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미국 대사의 경고에 이를 철회했다.

4. 파병 부대

파병 전 준비과정으로 강원도 화천군 소재 오음리에 훈련장을 만들어 파병부대의 사전훈련을 실시하였으며 이 훈련장은 오늘날까지 일부 시설이 보존되어 있다. 파월 직전 이곳으로 찾아와 면회를 신청한 가족, 친지, 연인들이 많았는데 아무래도 공식 환송행사에서 파월장병이 가족을 만날 시간이 보장되기 어려울 뿐더러 심리적으로 흔들릴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오음리 훈련장은 부대 역사가 직접 연결되지 않으나 사실상 현재의 KCTC의 전신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 베트남전 총사령부 주월한국군사령부
  • 제9보병사단 백마부대
  • 수도사단 맹호부대
  • 건설지원단 비둘기부대
  • 제2해병여단 청룡부대
  • 해군수송전대 백구부대
  • 공군 제55항공수송단 은마부대
  • 제100군수사령부 십자성부대

5. 주요 전투 기록

  • 두코 전투 (1966년 8월)
  • 짜빈박 전투[10] (1967년 1월)
  • 짜빈동 전투 (1967년 2월)
  • 오작교 작전 (1967년 3월)
    • 도깨비 11중대 습격 사건[11]
  • 구정 공세 (1968년 1월 ~ 9월)
  • 안케패스 전투 (1972년 4월)
  • 십자성작전 (1975년 4월)[12] : 박정희 대통령이 대한민국 해군에 직접 하달한 명령에 따라 패망한 남베트남 내 잔류교민과 대사관 인원에 대한 구출작전으로 주월한국군 사령부가 철수한 후 LST 계봉함, 북한함이 투입된 작전이다. 구출 대상인 현지 교민과 외교관들을 포함하여 일부 현지 난민들까지 함께 탈출하여 작전은 성공적으로 완료되었으나 시기상의 문제 때문에 당시 참전한 해군 장병들이 다른 참전군인과 같은 보훈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기사 참조

6. 베트남전에 대한 평가

이미 일어난 베트남전에 한국군이 파병된 만큼 파월 한국군을 올바로 이해하고 평가하기 위해서는 베트남전에 대한 평가가 선행되어야 한다.

6.1. 베트남전 발발 당시의 평가

베트남 전쟁을 바라보는 두 가지 관점이 있다.

첫째는 자주적인 통일 국가를 이루려는 베트남 민족과 외세(프랑스, 미국 등)의 대결로 보는 구도로, 북베트남과 남베트남 민족해방전선이 제기한 관점이다. 애초에 베트남 전쟁은 프랑스가 변화된 국제정세를 무시하고 베트남을 계속 식민지로 유지하려다가 시작된 것이고, 남베트남은 사실상 프랑스가 만든 괴뢰국가에 불과하였다. 더구나 프랑스가 디엔비엔푸 전투의 패배로 베트남을 포기하고 떠난 뒤 남북 간에 합의된 1956년 남북통일총선거를 남베트남 정권이 차일피일 거부하면서[13] 남베트남의 입지가 매우 약화된 상태였다. 따라서 이 관점에 따르면 베트남 전쟁은 통일국가 수립을 위한 내전이며, 미국의 개입은 당연히 명분이 없다.

베트남처럼 식민지였다가 2차대전 이후 독립한 수많은 제3세계 신생국들은 당연히 여기에 호응하였다. 2차대전 이후 식민지들을 포기한 서유럽 국가들에도 이런 관점에 동조하는 정치세력들이 상당수 존재하였다. 때문에 UN의 승인과 대다수 서유럽 국가들이 미국을 따라 참전한 한국전쟁과는 달리 미국은 베트남전에는 자신들의 서유럽 동맹국들을 참전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둘째는 공산 북베트남자유 남베트남의 대결로 보는 것으로, 당연히 남베트남과 미국이 강력하게 제기한 관점이다. 냉전이 한창이던 시절 미국은 반공을 외치면서 전 세계 각지에서 공산주의와 조금이라도 연관이 있다면 무조건 적대시하였다. 이 때문에 프랑스가 디엔비엔푸 전투에서 참패하고 베트남을 포기하자, 미국은 도미노 이론을 내세워서 개입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 관점에 따르면 북베트남은 같은 민족을 상대로 전쟁을 일으킨 침략국이고, 미국의 개입은 자유 진영을 수호하고 아시아 공산화를 막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다.

실제 베트남 전역이 북베트남으로 통일된 이후, 인접국인 라오스캄보디아도 공산화되었기에 도미노 이론이 맞아 떨어졌다는 견해도 있다. 물론 미국의 개입에 대해 잘못된 방향으로 도미노 현상을 부채질한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6.2. 현대의 평가

베트남전 자체가 워낙에 복잡한 전쟁이기에 평가를 내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이를 방증하듯 베트남전에서는 그 어떤 국가도 일방적으로 침략국으로 규정받지 않았다.

현대의 관점에서 보자면 미국이 베트남의 혼란한 상황에 충분한 지정학적, 역사적 검토 없이 이념논리로 개입을 결정한 것은 실책으로 평가받는다. 미국은 북베트남이 중국과 프랑스를 경계한다는 것을 간과하고 북베트남을 포섭하기보다 배척하기만 하였다. 또한 북베트남에 대한 군사적 우위를 맹목적으로 믿고 갈등의 외교적 해결보다는 군사적 해결을 선호하였다.[14]

그렇기에 베트남전에 대한 가장 객관적인 평가는 '냉전 체제의 대리전으로 빚어진 비극'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전쟁으로 수많은 남북 베트남 국민, 미군, 한국군을 포함한 동맹군이 사망했으며 그 후유증은 부분적으로 아직까지 남아있다.

월남 파병에 대한 평가 또한 일방적인 가해자는 당연히 아니지만, 그렇다고 자랑스럽지는 않은 불합리했던 국제정치사의 한 장, 그 중에서 최고조로 모순이 넘쳐났던 냉전시대에 일어난 일이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7. 파월 한국군에 대한 긍정적 평가

당시 한국군의 대우는 보급과 수당 면에서 미군은 물론이고 다른 참전 연합국에 비해서도 좋지 않았으며, 비슷한 경제사정이었던 태국군보다도 낮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군의 9대 1을 쌈싸먹는 25대 1의 사상자 교환 비율을 비롯하여 파병 한국군의 전과는 놀라운 수준이었다. 전쟁 후반기의 작전에는 100대의 1의 교환비를 보여주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15] 실제로 베트콩 및 북베트남 내부에서 '확실히 이긴다는 보장이 없을 경우 절대로 한국군과 싸우지 말고 피하라'는 식의 명령을 내린 정황도 꽤 되며 한국군의 용맹함은 동맹군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편이었다. 장비나 신체조건 상으로 보면 미군보다 활약이 떨어져야 정상인데, 도리어 정반대 결과가 나왔기 때문.[16] [17]

한국군이 잘 싸운 이유로는 첫째로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의 해외 파병이라 많은 준비를 해서 갔고,[18] 둘째로 해방 이후부터 빨치산 토벌 등으로 대게릴라 전투에 어느 정도 경험이 있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이 때문에 파월 한국군은 민심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대민작전과 지원에 큰 관심을 기울였는데, 그로 인해 전투병으로서의 명성보다도 이 분야에서 더 널리 알려졌다.[19] 대게릴라전은 민심이 기반이 되어야 성공할 수 있는데, 한국군의 경우 민심이탈부터 방지하였으므로 한국군이 베트공을 상대로 전공이 높았던 데는 다 이유가 있었다.

한국군은 참전기간 중 대민진료 352만 3,364명, 식량 1만 9,640톤, 의류 46만 1,764점, 농기구 6,406대, 가옥 및 교실 3,319동, 교량 132개, 도로 394㎞, 태권도 보급 90만 2,060명, 경로 및 어린이 잔치 6,848회, 연예 공연 2,304회 등 평정사업과 동시에 많은 대민 사업을 펼쳤다.

한국군은 원래 구식 무기인 M1 개런드를 들고 있었으나 채명신 장군이 미군 지휘부를 설득한 끝에 미군이 막 보급받던 M16 소총을 약간 받아온 것을 시작으로 몇 년이 지나고 나서는 전군이 M16 등의 신예 미군 병기로 무장하였다. 따라서 병사 개개인의 화력에서도 미군에 뒤떨어지지 않았다. 거기다가 사령관의 제대로 된 지휘 덕에 지구방위대 미군보다도 오히려 더 잘 싸우는 결과가 나왔다.

사실 초창기에는 미군의 헬리콥터나 포병지원을 잘 안 해준 데다 한국군에게 주둔지역을 넘기고 "알아서 해라"(...)라는 식으로 나와서 꽤 어려움을 겪은 면이 있다. 특히 전쟁 초창기, 해병 청룡부대의 첫 대규모 작전 "청룡 1호" 작전이나 맹호부대의 "비호 6호" 작전은 한국군의 독자적 작전이 었다.[20] 특히 "청룡 1호" 작전은 투이호아의 혼바산 등의 험난한 산악전을 벌여야 했고 고지나 산 속에 숨어있는 베트콩 기지들을 산 밑에서 치고 올라가기 때문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다만 이러한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예상 밖의 대성공을 거두자 미군들이 대대적으로 지원을 해주기 시작한다. 후반 작전들에서는 미군의 헬리콥터 지원으로 바로 고지나 높은 지역에서 투입하여 위에서 치고 내려오고 밑에서도 동시에 치고 올라오며 적을 포위시켜 섬멸하면서 더욱더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주월 한국군은 게릴라 소탕, 대민지원, 영내수비 등의 임무가 많았다. 따라서 월남전에서 한국군이 부수적인 역할만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사실 게릴라 소탕이라고 하는 게 헬기로 공중강습하고, 미군의 빵빵한(...) 화력지원에다가 포위망도 갖춘 정교하고 대대적인 작전인 데다가 영내수비란 것도 따지고 보면 두코 전투짜빈동 전투처럼 스케일이 크기도 하다.

또한 본래 점령전이 아닌 베트남에서는 전장 환경(지상전 한정)상 게릴라 소탕, 대민지원, 영내수비가 주가 될 수밖에 없는 형편이었다. 특수부대의 월경 작전도 따지고 보면 정규전을 치르려는 게 아니라 게릴라 활동을 차단하려고 하는 목적에서 이뤄졌다. 구정 공세도 게릴라전의 스케일이 남베트남 전역으로 확대된 것이고, 케산 전투도 영내수비가 엄청나게 큰 판으로 벌어진 것이다.

게다가 한국군은 베트콩 이외에도 두코 전투, 안케패스 전투나 짜빈동 전투 등 월맹 정규군(북베트남군)과 여러 차례 교전한 끝에 전과를 올림으로써 실제 정규군을 상대로도 충분히 활약할 수 있었다는 점을 증명해냈다. 그 외에도 주월 한국군은 독수리 70-1호 작전, 독수리 71-1호 작전, 백호 9~12호 작전, 홍길동 작전 등 월맹 정규군과 주월 한국군이 전투를 치른 사례가 아주 많다. 그중에서도 '짜빈동 전투'는 국군의 역사에 길이 남을 전투라 할 수 있다. 자세한 전투 경과를 보고 싶다면 이쪽으로. 다만 안케패스 전투의 경우는 베트남군을 다시 쫓아내기는 했지만 졸전의 사례에 가깝다.

따라서 주월 한국군은 미국으로부터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환경 속에서 충분히 자기 가치를 드러냈다고 보면 되겠다. 비록 주월 한국군은 미국으로부터 지원을 받았고 실제로 그 지원을 토대로 승전을 거두었지만 어디까지나 전투를 치르는 주체는 한국군이었던 것이다.

한국군의 베트남전에서의 무용담은 군사정권하에서 과장 및 왜곡된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이렇게 주장하는 측에서는 주로 베트남전을 시찰한 미군 정치고문 제임스 맥이 주월미대사관 정치담당 참사관 니콜라스 손에게 보낸 해병대 청룡부대(2여단)에 대한 장문의 보고서를 그 근거로 드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 대한민국 해병대는 주요 전투에서 베트콩 등 적들에 대한 주요 군사행동을 주도적으로 취하기를 꺼렸으며 미군과 제대로 된 작전연계를 펼치지 못하였다.[21][22]
* 민간인 학살과 포로학살이 빈번하였으며 베트남 농민은 베트콩보다 한국군을 더 두려워하였다.
* 암시장에 물건을 내다 팔거나 물건을 훔치고 현지를 약탈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였다.
보다시피 제임스 맥은 한국군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에 대해 채명신 사령관은 다음과 같이 반박하였다. 다만, 암시장에서의 부정행위는 일부 인정했다.
* 베트남전의 성격 규정에서부터 한국군에 독자적인 작전권 행사를 허용할지 여부 등 크고 작은 문제를 두고 주월미군과 주월한국군 사이에는 심각한 의견대립이 있었다.
* 미군이 아시아문화권을 이해하지 못하는 데다 게릴라전의 본질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탓에 나중에는 한국군이 채택했던 전술개념 등을 전적으로 받아들이기도 했었다.
* 해병대의 경우 적극적인 전투태세를 갖추지 못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 오히려 참전 초기 성급하게 공격에 치중한 나머지 베트콩들의 매복이나 기습공격에 다수가 사망한 사건 등을 허위보고하는 사례도 발견돼 3명 이상의 적군을 추격할 때는 사령관의 허가를 받으라는 무리한 지시를 내려야 할 정도였다.

또한 제임스 맥의 평가는 해병 2여단 중 꽝남 성 이남 지역의 해병대에 대해서만 평가하고 있는 것이므로 모든 한국군이 이렇다고는 할 수는 없다. 그 외의 미국 자료들은 대체로 한국군의 군사활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23] 참고로 제임스 맥은 외교 고문관이자 민간인이지 군사 고문관이 아니었다. 오히려 군사 고문관들은 한국 해병대가 적극적이면 너무 적극적이지 절대로 소극적이지 않다고 한다.

그리고 암시장과 비리에 관한 관한 문제는 무기를 팔아먹는 것보다는 빈약한 지원 때문에 더 사오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당시 군수부대에서 근무한 한국군과 미군 참전용사들에 따르면 초반에 M16 소총을 보급받지 않고 빈약한 M1 개런드나 카빈 소총을 받은 한국군은 암시장에서 몰래 무기를 사오는 경우도 있었고, 신형 소총을 더 보급받기 위해 다른 부대에 빼돌려 버리고 전부 손실했다고 거짓말을 한 뒤 보급을 더 받은 일화도 유명하다. 또한 M113 장갑차도 비슷한 방법으로 보급을 더 받았으며 결국 국내로 밀수했다. 한국군이 베트남에서 쓰라고 미국이 공여한 무기들을 몰래 빼내 국내로 밀수하는 일이 잦았기 때문에 미군이 국군의 물자 이동을 감시했다.[24] 어차피 한국군은 베트콩을 주력으로 싸웠기 때문에 무기를 팔아먹으면 바로 적의 손에 들어가는데 개인이 무기를 팔 이유도 없었고 부대단위로 신형 무기를 다 팔아버리는 막장스러운 사태도 있을 턱이 없다. 그리고 가뜩이나 군기와 구타가 심한 1960년도 군대에 군인이 전쟁터에서 무기를 팔아버리면/잃어버리면 끝장인 걸 누가 모르는가? 다만 씨레이션이나 텔레비전, 냉장고 등 남은 것들을 군사들이 빼돌리거나 암시장에서 구입하여[25] 집으로 보내는 경우가 있기는 있었다. 엄밀히 말해서는 불법이 맞지만 베트콩들에게 무기를 팔아먹는 미친 짓은 아니다, 그리고 당시 얼마나 한국이 가난했는지 생각해보면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군의 베트남전 사상자 비율이 1:24로 미국의 1:9보다 크게 앞선다는 것 역시 미국이 인정하는 사실이다.#

여기서 자세한 서술을 보자면
The ROKs very much favored small unit operations, aggressive offensive raids on isolated targets, offensive ambushes, especially at night, and, because of their martial arts expertise, they felt they had a distinct advantage in close hand-to-hand combat, which was most certainly true.
한국군은 소부대 작전과 고립된 표적에 대한 호전적인 공세적 습격, 공세적 매복, 특히 야간매복을 매우 선호했다. 무술을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인지 백병전에 대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믿었으며, 이는 명백히 사실이었다.

They appeared to have a natural nose for picking up enemy weapons that were, as far as the enemy thought, securely cached away. Considered opinion was that it was good the Koreans were "friendlies."
베트콩이 안전하게 숨겨놓았다고 생각한 무기들을 찾는 데 천부적인 재능이 있는 것 같았다. 한국군이 동맹군이었다는 것이 다행이라는 의견이 주류였다.

An analysis of the over-all Korean contribution to the pacification program leads to the conclusion that Korean combat forces had their greatest success with small unit civic action projects and security operations within their Korean tactical area of responsibility. Complete success eluded the Koreans, however, because of their insufficient coordination and co-operation, and the initial impression they made in dealing with the Vietnamese.
한국군의 담당 지역 안정화 작업을 전체적으로 분석하면 한국군은 작전 담당 지역에서의 소규모 대민지원 및 보안 작전에서 가장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는 결론이 도출된다. 다만 한국군의 성과가 완벽하다고는 할 수 없으며, 이는 한국군의 내부조율 및 외부협력이 부족했던 점과, 현지인들의 첫인상이 좋지 않았다는 점에서 기인한다.

제임스 맥이 그렇게 폄하하는 해병대가 바로 1:24 사상자 비율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26]
During Operation VAN BUREN, one the Korean platoons of about 13 Marines wipes out an elite North Vietnamese Army (NVA) regiment. There are only two Koreans dead and more than 400 NVA soldiers dead. The Republic of Korea Marine Corps boasts a kill ratio of 24 to 1 in the Vietnam War.
Van Buren 작전 중 한국군 소대들 중 약 하나인 약 13명의 한국 해병들로 구성된 소대가 정예 월맹군 연대를 섬멸했다. 해병들은 2명을 잃었지만 400명 이상의 월맹군 사상자가 났다. 대한민국 해병대는 1:24 사상자 비율을 자랑했다.

그리고 이런 평가들이 과장이라고 보기는 힘든 것이, 오히려 한국군 전투부대는 미군들과의 교류가 많았고, 특히 미군 전투부대원들과 같이 작전을 펼친 적이 많았다. 청룡부대 경우 여단규모라 담당지역을 이동하는 편이었다. 위험한 지역에 들어가서 베트콩을 소탕하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식으로[27][28] 싸웠기 때문에 지원이 많이 필요했고 그 지원을 미군에서 받았다. 그러므로 합동작전뿐만 아니라 개개인 전투병들과의 교류도 많았으며, 그들에게서 명성도 아주 높은 편이었다. 특히 미해병대 항공함포연락반(ANGLICO) 인원들이 청룡부대 전투부대 중대마다 배속되어 수많은 교전을 같이 겪었고 짜빈동 전투에도 ANGLICO 미해병들이 두 명이나 같이 있었다. 이들이 한국군 해병대와의 경험을 해외 베테랑 커뮤니티에 알렸고 대부분 월남전 당시 한국 해병대의 긍정적인 평가는 여기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 다시 말하자면 제임스 맥이 평가한 청룡부대, 특히 꽝남 성에 주둔한 부대는 미군들과의 교류가 수없이 많았고 오히려 그들의 평가는 아주 긍정적이다. 물론 맥의 평가를 무시할 수는 없지만 직접 같이 싸우고 작전을 펼친 전투병들과의 평가는 그와 정반대이다.

다만 무조건 승리한 것만은 아니다. 공식적인 기록에도 남아있지만 실지로 한국군은 부대 규모상 미군이나 월남군처럼 정규 월맹군 상대로 대규모 작전을 실시한 적은 별로 없고,[29] 연대-여단 규모 작전이 그나마 큰 편이었다. 오작교 작전이나 홍길동 작전, 황룡 작전등 스케일이 큰 작전들도 있었지만 대다수는 소규모 교전과 매복이었다. 이 가운데 큰 성과를 얻었지만 매복이나 부비트랩으로 손실을 겪은 적도 꽤 있다. 이에 대해서 국방부는 승전보만 알리려고 어느 정도 피해를 입은 사례에 대해서는 덮어버리는 경우도 있어서 오히려 파월용사들의 수기로 가슴 아픈 사례들이 밝혀진 바가 있다. 예를 들어 짜빈박 전투는 "투망 작전"의 한 부분으로 해병대가 손실을 겪은 전투였지만 국방부는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그럭저럭 성과를 얻은 작전이기 때문에 작전 기간에 모든 전과만 언급하고 "부분적 성공"이라 칭한 뒤 그 특정 전투는 넘기는 식이었다.

또한 오작교 작전에서 백마부대의 도깨비 11중대가 보초병이 조는 바람에 기습으로 큰 피해를 입었던은 사건이나 맹호부대의 혜산진 1대대 2중대에 베트콩이 침투하여 막사에 수류탄들을 투척하여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오작교 작전 자체가 큰 성공이라는 이유로 전과만 홍보하고 다른 건 싹 덮어버리는 면도 있었다.

안케패스 전투 경우도 한국군이 이기기는 하였으나 사령부의 잘못된 판단에 의해 많은 이들이 희생되었다는 점도 참전용사들의 수기에 의하여 밝혀졌다. 공식적으로는 북베트남군 700여명을 사살했고 한국군 전사자가 70여명에 부상자가 100여명이라고 하지만 일부 참전용사들은 그보다 많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하며 사살한 북베트남군의 수도 다소 과장되어 있는게 아니냐는 이야기도 있다. 일단 638고지 전투에서 436명을 사살했다고 하는데 이 부분의 진위여부가 상당히 의심스럽기 때문.[30]

흥미로운 걸 쓰자면 미군 참전용사들이 한국군을 바라본 시선이 독특하다. 당시에 군기와 가혹행위가 심해서 옆에서 보던 미군 참전용사들이 "하드코어하다"라며 손을 저을 정도였던 반면, 우리도 저렇게 해보자(...) 라는 싸이코들도 있었다는 것. 그러나 안그래도 사기도 낮고 사명감도 없던 미군 병사들이 그런꼴을 당하면 프래깅으로 갚아줬을 가능성이 더 높다. 당시 미군들은 징병되어 원치 않아도 끌려온 반면, 한국 파월장병들은 지원을 받아 선발해서 보낸 병사들이라 꽤 정예였다고 볼 수 있다.

여담으로, 미국측 장교단이 한국측 진지를 방문했을때, 병영을 안내하는 한국군 장교들이 지나갈 때마다 쉬고 있던 한국군 병사들이 큰 목소리로 충성! 하고 외치는 것을 보고 처음에는 깜짝 놀랐고, 그다음부턴 "우리도 저렇게 하고 싶다."라고 부러워 했다고(...) 한다[31]. 자세한 항목은 경례구호 항목 참조

7.1. 파월 한국군에 대한 서방의 시선

자유 월남의 자유로운 미래를 위한 한국이 이룩해 온 크나큰 공헌은 17년 전 미국이 한국에 심었던 신뢰와 도움이 헛되지 않았다는 확실한 증명이 되고 있다. - 리처드 닉슨, 1967년 12월 17일 -

노획한 베트콩 문서에 의하면 베트콩은 100% 승리의 확신이 없는 한, 한국군과의 교전을 무조건 피하도록 지시하고 있다. 한국군은 모두 태권도로 단련된 군대이니 비무장한 한국군인에게도 함부로 덤비지 마라. - 타임즈, 1966년 7월 22일

월남의 모든 사람을 다 제쳐놓고 60만 한국군에게 전쟁을 맡겨 보는 것이 어떨까? 5만에 불과한 한국군은 적의 구정공세 기간 중 전술 책임 구역 내에 침입한 적을 단 하루 만에 격퇴했다. 베트콩의 항불전쟁 이래 베트콩에 장악되어 있던 중부 해안 지대가 지금은 한국군에 의하여 완전히 통합되고 있다. - 미국 에반스빌 저널, 1968년 3월

월남에 있는 미국인들은 전투에 있어서나 평정사업에 있어서나 한국군을 최고로 높이 평가한다. 사실 한국군과 함께 작전을 수행해본 일부 미군들은 미군이 한국군의 방법(전술)을 배워도 좋으리라고 믿게 되었다. "마치 미국이 한국이라는 비범한 학생을 가르치는 선생이 되었는데, 어느 날 아침 교실에 와서 선생님인 미국보다 학생인 한국군이 앞서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과 같습니다."라고 한 미국 관리는 진지하게 말했다. - 뉴스 위크, 1967년 4월 10일

공산군이 38선을 넘어 남침할 당시 이 한국군은 지금의 월남군과 같았다. 그러나 17년이 지난 지금, 한국군은 얼어붙은 압록강을 떠나, 철원의 고지를 떠나, 그리고 인천항, 부산항을 떠나 수천만 리 이역 땅에서 다시금 공산주의자와 싸우고 있다. - 옵저버, 1967년 5월 24일

한국군이 주둔하고 있는 중부지역은 가장 안전한 곳이다. 한국군은 아주 특수한 전술을 가진 적과 대치하고 지역을 지키기 위해 충분히 용감한 군인이다. 또한 지방 농민과 잘 어울리고 농사일에는 모도 심어주고 우수한 군의관은 대민 진료를 열심히 해주고 있다. - 월남 띠엔 반 신문, 1968년 2월 17일

한국군은 우군 피해에 대해서 15:1 이라는 비율로 적을 사살했으며, 프랑스와 월남이 20년간 시도하다 실패한 빈딩성의 늪지 해안으로부터 적을 추격, 격파하였다. 기본적인 한국인의 특성으로 지적할 만한 것은 불굴의 정신이다. 맹호, 백마, 청룡 용사들에 대하여 적이 조심하고 있다고 해서 이상할 것은 없는 것이다. 노획된 베트콩이나 월맹군의 문서에 의하며 한국군과는 가급적 접전을 피하도록 전 병사들은 명령받고 있는 것이다. - 사이공 포스트, 1968년 3월 20일

만일 한국군이 전 월남을 장악하였거나 미군들이 "고보이" 교훈을 배울 수 있었더라면 월남전은 벌써 이겼을 것이다. 칠흑 같은 어둠 속을 96키로미터나 자동차로 달려도 총격도, 복병기습의 기미도 전혀 보이지 않는다. 월남 지역의 그 어느 곳에서도 그와 같이 할 자는 한국군 이외에는 아무도 없다 - 영국 런던 타임즈

한국군의 전술과 미군 전술과는 중요한 차이가 있다. 한국군은 적으로부터 사격을 받으면 즉각 2개 혹은 그 이상의 방면에서 공격을 가하여 베트콩이 도망칠 기회를 주지 않았다. 반면 미군은 적으로부터 사격을 받으면 뒤로 물러나 포병지원이나 공중폭격을 요청한다. 그 다음에 공격을 하게 되니 적은 이미 자취를 감추고 만다. - 미국 하원의 증언록에 실려있는 하원 국방위원장의 증언

"12년간 수백만 발의 포탄을 쏘아대고, 수천 명의 전사자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프랑스군과 월남군, 미군에마저 실패와 좌절을 안겨준 공산군의 요새를 한국 해병대가 단 두 시간 만에 점령했다, 대체 우리 연합군에게 무엇이 문제였단 말인가?" 르몽드'''
[32]

7.2. 인명 피해

중복으로 파병된 병력을 포함해 8년간에 걸쳐 비전투 병력까지 포함하여 투입된 병력은 30만 명이다. 전쟁 기간동안 약 5만 명 정도의 군대 규모를 유지했다. 이 가운데 5,000여 명 가까이 전사하거나 실종됐고[33] 7,00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

8. 부정적 평가 및 논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베트남 전쟁/한국군/논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8.1. 참전용사 대우 문제

8.1.1. 이중배상금지

대한민국 최악의 악법 중 하나라고 평가받는다. 당연히 대법원[34]에선 정권의 엄청난 압박에도 불구하고 9:7로 위헌 판결을 내렸다(당시엔 헌법재판소가 없었고 대법에서 위헌심사를 했다). 이에 박정희 정권은 10월 유신 이후 이 조항을 유신헌법 자체에 집어넣어 버렸고, 민주화 이후에도 수정되지 않았기에 법관들도 헌법 때문에 배상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헌법재판소에서도 헌법 조항 자체의 심판은 할 수 없기 때문에 이 조항을 고치지는 못하고 있다. 결국 개헌 자체가 유일한 방법이다. 자세한 내용은 이중배상금지, 사법 파동 항목 참고.

8.1.2. 전투는 했지만 전투수당은 주지 않겠다

김우일(72)씨를 포함한 베트남전 참전용사 30명은 2012년 2월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당시 주지 않은 전투근무수당'과 '해외근무수당이 미군에 비해 턱없이 적었으니 미지급분도 달라'는 것이었는데 전투근무수당 청구의 근거는 당시 군인보수법 제17조였다. 이 법에는 “전시·사변 등 국가비상사태 때 전투에 종사하는 자에게 전투근무수당을 지급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참전용사들은 “대한민국을 위해 전투에 참가했다면 ‘전투에 종사하는 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지만 정부는 “베트남전쟁은 대한민국의 전시 또는 국가비상사태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법원은 정부 편을 들었다.

“‘전시’란 대한민국의 전시만을 의미한다”“‘대한민국이 주체가 되는 전쟁’ 또는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한 전쟁’으로 확대 해석할 근거가 없다” “베트남전 파병은 군사 원조” “이 전쟁으로 대한민국이 전시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에 이르렀다고 볼 수도 없다”는 이유로 전투수당 지급을 거부했다.

여기서 끝나지 않고 “청구권이 인정되더라도 권리 발생 시점부터 5년이 지나 소멸시효가 완성됐다”고 판결했다. “2005년 8월 브라운 각서 등 베트남전 관련 외교문서가 공개된 이후에야 권리의 존재를 알게 됐고 이후 정부가 문제 해결을 약속해 소송이 늦어졌다”는 참전용사들의 주장은 무시당했다.# ##

다만 주의해야 할 것은 여기서 많은 참전용사들의 의견이 나뉘었다는 사실이다. 이는 대부분 통일되어 있었던 월남전우회가 갑자기 수많은 단체로 갈라진 이유 가운데 하나이다.

8.2. 그 밖에

또 한가지 특이점은 파월 한국군은 적군 시체가 아닌 적군의 무기, 또는 보급품 노획을 통하여 전과를 확인하고 인정 받았다는 것이다. 이는 소수의 시체를 여러번 돌려 사진찍어서 실적을 과장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 한 것이다. 또한 미군이나 남베트남군 등에서 종종 있었던 민간인이나 신원불명자등의 시체를 끌고와서는 전과로 보고하는등의 사태를 막으려 했던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35] 그러나 아이러니 하게도 암시장에서 무기를 돈 주고 사와서는 적군 사살로 얻은 것으로 보고한 경우도 있다 한다. 다만 이것도 어디까지나 일부이며, 한국군이나 미군 헌병도 바보는 아닌지라 엄중히 조사했기에 걸리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물론 이게 대외적으로 알려지면 개망신이라 쉬쉬하면서 처벌했다고. 김형배의 베트남전 만화 황색 탄환에서도 이 소재를 다룬 바 있다. 사실 전과 기록은 기록으로서의 가치로도, 군전략 상으로나 매우 중요한 일이다. 어느 지역의 어느 적군이 전투로 얼마만큼의 인명 손실을 입었다는 자료는 훗날 군사전략을 짜는데 큰 정보가 될 뿐더러 작전 수행에 있어 문제점은 없었는지 등등을 남길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1972년 2월 4일에는 무기 노획 2만정을 돌파 하였다. 다만 무기 노획을 적 사살로 본다면 앞서 언급한 피아손실비율 1대24니 1대100은 잠꼬대가 된다. 특히 한국군은 베트콩이 항상 시체를 들고 간다고 여겨 확인된 시체 곱하기 몇으로 전과를 뿔려서 보고하는 버릇이 있었다. 이때문에 베트남전 추기에는 그냥 보고하는데로 전과를 인정 해줬으나 이후 확실한 확실한 증거를 요구 하였다. 한 때는 베트콩 귀를 베어내는등 임진왜란때 일본군 마냥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그러다 무기 노획으로 바뀌었는데 당시 참전 용사들의 수기집을 보면 떨어져 있는 총을 줍기 위해 "저기 훈장이 떨어져 있다!"라며 무모한 짓 하다가 다치는 글을 종종 볼 수 있다. 즉 이 당시는 적을 사살해야 훈장 받는게 아니라 총기 노획이였다. 이 때문에 전두환같은 인간은 암시장에서 무기를 사와서 전과로 둔갑 시키는 비리를 저지르기도 했다.

또 시신 확인에서 무기 노획으로 전과 기준이 바뀐 한가지 이유는 자꾸 양민 학살하고 베트콩이라고 했다는 비판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히려 베트콩은 총기 부족으로 반드시 전사자의 총을 들고 갔기 때문에 이 때문에 총기 노획은 쉬운일이 아니었다. 또한 당시 베트콩들은 총기 부족으로 총 없이 예비로 따라 다니는 병력들도 있었고, 특히 베트콩 4~5명 마다 여자 베트콩 1명이 따라 붙어 빨래, 세탁 등을 담당 하였는데 이들에겐 총이 없었다. 결국 노획 총기를 통한 전과 확인이 기존의 시신을 통한 확인 보다 그 기준이 매우 엄격해졌다.

한국은 이 전쟁에서 5천 99명이 전사하였는데 베트남 전쟁이 한국 입장에서 9년이라는 시간이였다는 점과 베트남으로 파병된 한국군의 숫자가 32만 명 정도임을 감안해볼 때 한국군이 입은 피해는 결코 크지 않다. 게다가 한국 역사상 가장 적은 전사자가 발생한 전쟁이기도 하다.

9. 관련 인물

  • 채명신 - 초대 파월 한국군 사령관. 수도사단(맹호부대) 사단장
  • 박정희 - 당시 한국 대통령
  • 전두환 - 파견된 9사단 백마부대의 29연대장으로 복무[36].
  • 서경석 - 소대장 및 중대장으로 베트남에서 복무. 이때의 경험을 실감나게 그려낸 '전투감각'이라는 수기가 유명하다. 여기서 볼 수 있다.
  • 노태우 - 파월 수도사단(맹호부대) 제1보병연대 3대대장(현 수도기계화보병사단 제1기보여단 133기보대대[37])으로 파견된 백마부대의 연대장으로 복무.
  • 장태완 - 수기인 12.12쿠데타와 나에서 베트남전 경험이 수록돼 있다.
  • 장세동
  • 황석영 - 소설가. 해병 제2여단 소속으로 참전. 일반 전투병으로 복무하다가 후방으로 전출되어 군 수사대로 복무했다[38]. 이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 무기의 그늘 같은 소설을 집필했다.[39]
  • 박영한 - 백마부대 29연대 보도병으로 참전. 머나먼 쏭바강을 집필, 후에 SBS에서 드라마화 됨.[40]
  • 안정효 - 백마부대 소속으로 참전. 훗날 안성기 주연의 영화로 제작된, 하얀전쟁 집필
  • 남진 - 해병 제2여단 청룡부대 소속으로 참전. 당시 파병가서 죽을 고비를 여러 번 넘겼다고 한다. 영화 '국제시장'에서 베트남에 돈 벌러 간 덕수를 구해주는 장면에서 출연한다.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라 불리는 데는 이런 이유도 있는듯.[41]
  • 허경영 - 1971년에 파병되어 냐짱 지역[42]에서 복무하다가 죽을 뻔했다고 한다. 딴지일보에 허경영과 같이 베트남 참전했던 용사가 수기를 쓰면서 허경영 이야기를 했는데, 당시 사단 법무참모부에 근무를 했으며 부대 밖으로 파견근무를 나갈 때 배낭에 양복을 챙겨가서 갈아입고 사진을 찍는 등(...) 기이한 행동을 했다고 한다.# 고로 당시 박정희의 비밀보좌관이었단 말은 당연히 구라.
  • 박정환 - 1967년에 태권도 교관으로 파병되어서 포로가 되어 생환한 경험이 있고 생존귀환의 한국군 포로의 산 증인 출신이다. 그때의 경험담을 '느시'라는 제목의 수기집으로 집필했다.
  • 황정리 - 성룡과 함께 취권, 사형도수 등 무술영화에 출연한 황정리가 맞다. 맹호부대 소속 태권도 교관으로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 하일성

10. 기타

베트남 정부나 국민들이 한국에 별 감정 없다는 서술들이 많은데, 한국과 마찬가지로 피해주장자들이나 인권단체, 진보단체 등에서는 강한 비판의식을 지닌 경우가 많다는 점은 알아두어야 할 부분이다. 베트남도 한국의 과거처럼 경제성장에 집중하는 개발도상국 단계에 있기 때문에 그것을 가장 우선시할 뿐이다. 친미까지도 할 때는 하는 상황이니 말 다 했다.

하지만 남베트남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당시 북베트남이 우리를 점령했을 때 우리한테 한 짓은 말하지 않고 한국이나 미국의 학살만 들먹이냐?" 라는 식으로 반응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들은 대부분 적화통일 당시 피해를 본 사람들이나 그들의 후손들. 게다가 이 논란을 낳은 글은 베트남의 어떤 기자가 "만일 한국이나 중국에서 일본군을 관련한 드라마가 방영되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 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으나 위에 서술했듯이 달라도 한참 다르다.[43]

보통 영미권 국가들과 조금이라도 관계된 항목들은 당사국보다 영어로 작성된 항목이 가장 상세한 경우가 많으며 위키백과에서 해당 문서들은 일본어버전이 제일 자세하고, 내용도 과장되거나 한국군의 잔혹성을 부각하는 것이 많다. 물론 난징 대학살 같은 구 일본군의 전쟁범죄 관련 문서와는 완전한 정반대 태도. 개막장 극우들에게 완전히 점령당해 정신줄을 놓은 일본 위키백과의 슬픈 현실이다. 사실 애초에 일본 위키백과에서 역사나 정치 관련 항목들이 막장 수준으로 치우쳐 있다는건 알 사람들은 다 알기 때문에 역사 자료를 찾는 데 굳이 그곳을 찾아갈 사람은 없다.

또한 최근 들어서 영어 위키피디아에서 주월 한국군 항목이 따로 분리된 이후로는 이곳도 만만치 않은 수준. 한국군의 모든 학살의혹을 기정사실화 해놓은것은 물론이며 한국 독재정권 당시 한국에서 일어난 학살들까지 열거해가며 당시 한국군 및 한국의 잔인성과 잔혹성을 강조하고 있다. 주월한국군에 대한 위의 당대 긍정적인 평가는 일언반구도 없이, 전투에는 한심할 정도로 소극적이고 민간인 학살만 밥먹듯이 해대면서 도리어 반감을 일으켜 베트콩의 전력만 더 강화시키는 차라리 없는것보다도 못한 답이 없는 수준의 군대로 서술되어 있는 형편이다. 비하적인 서술의 강도로 볼 때, 나치 독일군이나 일본 제국군보다도 한수 더 뜨는 수준의 군대처럼 서술되어 있다. 영어 위키피디아 해당 항목 현 시점에선 다행이도 싸그리 개편(주로 주장된, 확인되지 않은 등을 덧붙이는 식, 무능했다는 서술 삭제)되어 덜해졌다. 편파적으로 서술한 쪽은 싸그리 영구 차단되었다.

사실 어딜 가나 특정 사건에 직접 연관되어 있는 국가들은 위키백과에서 중립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객관적인 정보를 얻고 싶다면 특정 사건이 왜곡된다고 해도 얻을 것도 잃을 것도 없는 중립적인 국가의 위키에 들어가서 구글번역기를 정성들여 돌리는게 좋다. 아니, 애초에 진지하게 객관적인 정보를 얻고 싶다면 위키보다는 여러 책이나 심도있는 기사를 비교 대조하면서 살펴보는 것이 좋다.

이때 박정희 정권에 의해 제정된 악법이 그 유명한 군인에 대한 이중보상 금지 조항이다.[44] 지금까지도 수많은 참전자들이 이 법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고, 제1연평해전,제2연평해전 사상자가 보상금을 헐값으로 받은 대표적인 원인이 되기도 했다. 그렇기에 헌법이 개정되는 중에서 끊임없이 폐지 논란이 있었지만 결국 지금까지 존치되어 내려오고 있는 실정이다. 참고로 국회에서 이 법을 우회해서 보상을 주기도 한다.

그리고 이 전쟁 이후 사회적으로 유행어가 한국군을 중심으로 한동안 돌았는데, 바로 '짜웅'이라는 말로 아부하는 행위를 일컫는 속어다. 원래는 '짜오 옹'이라고 하는 직역하면 안녕하세요 할아버지 쯤 되는 베트남어가 변형된것이다. 당시 남베트남의 부정부패가 심해서 로비할때 로비하는사람이 고관에게 예의갖춰 인사한것이 와전되어서 한국에서의 '짜웅'에 이른것. #

한국 드라마 등을 통한 한류 열풍이 강한 곳 중 하나인 곳이 베트남이다. 그런데 2016년 인기 드라마인 태양의 후예 방영을 앞두고 베트남 국민들 사이에서 논란이 벌어졌다. 다행히 태양의 후예는 베트남 국영방송국인 HTV2채널에서 Hậu duệ mặt trời(태양의 후예)라는 이름으로 별 문제 없이 방영되었으며 꽤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국내 마지막 방송이 4월 14일이었는데 베트남에서는 겨우 일주일 뒤인 2016년 4월 21일 첫 방송을 시작했고, 이는 30개국 이상 수출된 이 드라마가 해외 방송국에서 가장 먼저 방송된 것이다.[45] 이 드라마의 OST는 베트남에서 25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특히 태양의 후예를 패러디한 코미디 프로도 방송되는 등 매우 호의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과연 베트남 사람들이 이 드라마에 부정적이었을지 의문이다.


[1] 해외 커뮤니티에서는 미군이라는 잘못된 설명이 붙어 있는 경우도 종종 있다. 다만 아는 네티즌들이 한국군이라 지적하고 링크를 걸어주면 한국군이 참전한 줄도 몰랐다.는 반응이 따르기도 한다.[2] 사실 웃을 수만은 없는 게, 통신병저격수의 우선 목표 중 하나다.[3] 파월 청룡부대는 육군부대와 달리 덕헌터 얼룩무늬 군복을 착용했다.[4] 미국은 단독으로 월남전을 치르기에는 국제여론이 좋지 않았기에 명목상 연합군 형태를 취해야 했던 상황이었다. 이에 미국이 미군부대를 철수시켜 월남에 투입하거나, 한국 측이 병력을 투입하는 대신 미국이 주한미군을 잔류시키거나 양자택일해야 했던 상황이었다. 개발도상국인 한국 입장에선 1960년대에 경제적으로나 군사적으로나 북한에게 밀리는 상황이었고, 주한미군 철수는 국가안보상 엄청난 위협이었다. 군대 안 보내고 국가의 존망을 걱정하는 상황 or 돈 받고 자국 군대참전 + 북한이 침공하려고 하면 미군의 즉시 투입(한미상호방위조약을 한국 측에게 유리하게 개정)이었으니 대한민국은 후자를 택할 수밖에 없던 상황이었긴 했다.[5] 누계 합산으로 총 30만.[6] 이상 '새로 쓴 베트남의 역사', 유인선을 참고해 서술[7] 태권도 교관단, 후방시설 건설을 위한 공병대 등 비전투병력은 이미 파견되어 임무 수행 중이었다.[8] 이때 한국과 미국이 체결한 조약이 바로 《한국군 월남 증파에 따른 미국의 대한 협조에 관한 주한 미 대사 공한》, 소위 '브라운 각서(Brown Memorandum)'다. 한국군이 전투병력을 파견하면, 미국은 한국군 17개 주력사단의 현대화를 위한 장비와 자금 지원을 약속하는 내용이다.[9] 다만 당시 생존해 있던 독립운동가 겸 친일파 출신인 야당 여성 정치인 박순천이 베트남에 가서 한국군을 칭송하면서 "이 땅이 우리 땅이라면 얼마나 좋겠냐, 아니 이번 기회에 잘하면 한국이 차지할 수 있지 않느냐?"라는 말을 했으나 당시에는 별달리 문제시되지 않았고 보수적인 정치가들도 매우 공감하는 뜻을 보였다고 한다.[10] "투망 작전"중에 일어난 전투로 한국 해병대에 있어서는 가히 베트남전 사상 최악의 전투였다. 편찬연구소나 국방부에서도 그냥 "투망 작전" 아래에 묻어가는 식으로 얼버무리고 있다. 참전용사들의 증언을 모아보면 한국 해병대가 제대로 철거하지 않고 버려둔 중대 전술기지가 적에게 넘어가면서 엄청난 피해를 입혀버린 전투로서, 중대 단위로 시작한 작전이 연대 단위로 확산되며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었다고 한다. 작전 자체도 매우 허술했다. 역설적으로 군대들이 지금처럼 극도로 첨단화하지 않았던 당시에 중대 전술기지가 얼마나 효과적이었는지 다시 입증해준 셈.[11] 경계가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사례. 백마부대 28연대 3대대 11중대가 베트콩의 매복에 중대전술기지가 뚫릴 뻔한 아찔한 상황이였다. 당시 경계를 맡은 병장이 조는 바람에 베트콩이 쉽게 진입했고, 다행히 기지를 사수했지만 많은 중대원들이 전사하고 부상을 입었다. 오작교 작전 중에 일어난 일이다. 짜빈박 전투와 비슷하게 국방부에서 오작교 작전의 성공 선전과 함께 묻어가는 식이었지만 참전용사들의 수기로 밝혀졌다.[12] 위 문단에 서술된 십자성부대가 실시한 작전이 아니다. 십자성부대는 파월사령부의 군수지원부대였으며 이 작전에 투입된 부대는 해군의 상륙함이다.[13] UN이 주최한 총선거를 남베트남이 거부했기때문에 유엔개입의 명분이 없어졌고 결국 베트남전쟁에선 유엔군을 파병할수없었다.[14] 미행정부가 어떤 의사결정과정을 거쳐 베트남전에 참전하게 되었는지는 데이비드 헬버스템 저 '최고의 인재들'에 잘 나타나 있다.[15] (Stanley Robert Larsen and James Lawton Collins, Jr., 이주만 역, 『베트남 참 동맹군』, 국방부군사편찬연구소 군사참고 제24호, (서울: 국방부 군사편찬 연구소, 2008).[16] 한국군도 미친 교환비를 냈는데 이것보다 높은 교환비를 보인 이들이 있으니, 바로 최정예 중 최정예만 뽑아서 보낸 ANZAC이었다. 자세한 것은 베트남 전쟁/호주군을 참조.[17] 미군도 네이비 씰의 경우, 베트남 전쟁에서 제 1중대와 제 2중대의 경우, 평균 1대 200이라는 교환비를 냈다.출처.[18] 초기 파월 병력 대부분은 각 사단에서 전투력 최우수자를 우선으로 뽑아서 파월사단 병력과 교체시키는 식으로 전투력 강화에 힘썼다.[19] 이라크 전쟁 후에 파병된 자이툰 부대도 민사작전으로 유명하다.[20] 물론 후반부 대규모 작전도 한국군의 단독 지휘와 한국군 위주 작전이었지만 미군 헬리콥터 지원은 기본이었다.[21] 특히 이 평가는 한국 해병대에서 같이 근무한 많은 미해병대원들이 반박했는데, 특히나 ANGLICO(미해병 항공함포 연락반)대원들은 한국 해병대 중대에 배속되어 같이 생활했으며 "처음에는 언어 장벽으로 대화가 힘들었지만 같이 생활하면서 서로를 믿게 되었고, 지금은 그 누구보다 신뢰할 수 있는 친구들이다." 라고 증언할 정도였다. Thomas Petri 나 Scott Leis 등 대원들은 고국으로 돌아와서 청룡부대원들과의 생활을 책으로 출간했다.[22] 다만, 당시 주월 한국군이 채택했던 중대전술기지의 교리 자체가 극단적으로 공세적 군사행위를 배척하는 특성을 보이므로 완전히 이해 못할 사안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당장 제안자였던 채명신 장군 이외에는 아무도, 심지어 같은 한국군 장교들도 이해하지 못했다는 말이 채명신 장군의 회고록에 나올 지경이니.[23] 참고 : Allied Participation in Vietnam. Department of the Army(1985) 저자(Larsen, Stanley). http://www.history.army.mil/books/Vietnam/allied/ch06.htm 이 책은 미군의 공식 평가로 제임스 맥이나 다른 고문관의 평가까지 합쳐서 낸 종합 평가이다.[24] M113 장갑차는 1965년 미국의 군수물자 공여로 44대가 수도사단에 처음으로 배치되었고 베트남전 종전 이후 국군의 경우 M113 계열을 400여대를 보유했다. 그런데 그 400여대의 상당수는 미군이 베트남전에 참전한 주월한국군에게 준거였지, 한국 본토에 직접적으로 준 것은 얼마 안된다. 즉, 미군이 월남 땅에서 싸우는데 쓰라고 준 것들을 손망실 등으로 처리하면서 본토로 빼돌린 것이다. 이것은 한국군 방산무기 수입사의 1960 ~ 70년대에도 언급되는 내용이다.[25] 6.25 이후에 한국에서 미군 생필 군수물품들이 암시장에서 팔린 것과 비슷하게 베트남 암시장에서도 이러한 것들이 팔렸다.[26] 참고 http://www.usarpac.army.mil/history2/history_jan.asp[27] 깜란, 투이호아, 추라이, 호이안[28] 평정 후 맹호부대나 백마부대에게 인계되는 식이 많았다. 예를 들자면 푸옌성과 칸호아성은 청룡부대가 이동 후 백마부대의 담당지역이 되었다.[29] 있긴 있었으나 그렇다고 많지는 않았다는 것. 안케패스 전투 등[30] 확인된 시체는 4구이며 나머지 시체는 어떻게 들고 탈출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그렇게 하려면 해당 거점에 900여명은 있었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게다가 공격해서 부상자 없이 사망자만 생기지는 않았을 것이고 이들이 시체를 들고다니지는 못할테니 이것까지 고려하면 연대급 인원까지 들어가있을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되는데...[31] 그런데 정작 전투 지역에 있던 미군 장교들은 부하들에게 경례하지 말라고 지시하는데, 베트콩 저격수에게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도 이와 관련된 장면이 있다.[32] 이 자료들은 한국 웹사이트에 널리 퍼져있지만, 1차 원문 출처를 현재 찾기 어려우니 감안해서 볼 것[33] 이 중 일부가 실제로는 포로인데 전사자로 처리되었다는 주장도 있다.[34] 대판 1971.6.22, 70다1010[35] 일부 참전 용사들은 적군의 귀나 손가락 등을 잘라왔다고 증언하기도 하나, 공식적으로는 적군 사실 사진과 무기 두 가지로만 확인 하였다[36] 상관들에게 안 좋은 소리를 많이 들었다. 자세한 것은 전두환 항목 참조.[37] 강재구 소령이 있던 그 부대이다. 재구대대[38] 누나 애인 빽 덕분에 뒤로 전출될 수 있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하지만 전출되기 이전까지 황석영은 전방에서 근무했으며 전투를 치렀던 경험도 있고 그 때문에 PTSD를 앓기도 했다.[39] 여기서 탑은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베트남 인민들의 토템을 두고 주인공이 속한 부대가 베트남 민족 해방전선과 교전을 벌인다는 내용인데, 비슷한 내용이 논픽션인 그린베레에도 실렸다. 다만 이쪽에서는 미군이 전투를 벌이며 토템을 두고 민족전선과 전투를 벌인다는 단편적인 요소만 빼면 별다른 유사성이 없다.[40] 쏭은 강을 일컫는 베트남어다. 쏭바 또는 바 강이라 해야 함. 쏭바강은 '역전 앞' 식의 중어 반복.[41] 엘비스 프레슬리가 존경 받는 이유가, 인기가 절정일 때 군에 입대 했기 때문이다. 1958년부터 1960년까지 서독에서 군생활 했으며 이때 이때 사귄 소녀와 결혼 한다.[42] '나챵' 내지는 영어식 표현인 '나트랑'이라고 불리는 곳. 베트남전 당시 미군 특수부대들의 양성소였던 리콘도 스쿨(RECONDO-RECONnaissance and commanDO- School)이 있었던 곳이기도 하다.[43] 이 글을 쓴 쩐꽝티 기자는 하노이 출신, 즉 북베트남 출신이라 남베트남 출신 사람들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들다는 의견도 나왔다.[44] 정확히는 군무원과 경찰도 해당되며 직무 중 죽거나 다쳐도 국가에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없고 법정보상금만 받을 수 있다는 제도.[45] 다만, 외국의 방송국에서 정식 수입 방영을 하기 전에 이미 해외 스트리밍 서비스 뷰(VIU)와 KBS WORLD, 유튜브등을 통해서 본 외국 사람들도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