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7 00:09:45

김명성(1946)

파일:external/cafefiles.naver.net/01%B1%E8%B8%ED%BC%BA1_igo8jaya.jpg
이름 김명성(金明成)
생몰년도 1946년 9월 3일 ~ 2001년 7월 24일 (향년 54세)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부산광역시
학력 경남중 - 부산공고 - 동아대
신체 177cm, 90kg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소속팀 한국전력공사 야구단 (1970~1977)
지도자 롯데 자이언츠 코치 (1982~1984)
청보 핀토스-태평양 돌핀스 1군 수석코치 (1985~1988)
삼성 라이온즈 2군 투수코치 (1989~1990)
빙그레 이글스 1군 투수코치 (1991~1993)
LG 트윈스 1군 투수코치 (1994~1996)
롯데 자이언츠 1군 투수코치 (1997~1998)
롯데 자이언츠 감독 (1999~2001)
1963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 선수권대회 MVP
박명열
(부산고등학교)
김명성
(부산공업고등학교)
강성환
(부산상업고등학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1982년 ~ 현재
1대
박영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2대
강병철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3대
성기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4대
어우홍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감독대행
도위창
파일:일본 국기.png
5대
김진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6대
강병철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7대
김용희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8대
김명성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9대
우용득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0대
백인천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감독대행
김용철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1대
양상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2대
강병철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3대
제리 로이스터
파일:미국 국기.png
14대
양승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5대
김시진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6대
이종운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7대
조원우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8대
양상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감독대행
공필성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 ||

역대 전적
경기
총계 419 202 204 13
1963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 선수권대회 MVP
박명열 (부산고등학교) 김명성(부산공업고등학교) 강성환(개성고등학교)

1. 소개2. 선수 경력3. 지도자 경력
3.1. 롯데 감독 시절
3.1.1. 1999년3.1.2. 2000년3.1.3. 2001년
4. 평가5. 롯데의 기일날 전적 부진

1. 소개

롯데 자이언츠의 전 감독. 그를 조명하는 좋은 글. 사진자료가 많은 글.

2. 선수 경력

부산공고 시절 팀의 첫 우승을 이끌었던 선수였다. 당시 청룡기 MVP에 오르면서 맹활약했고, 그것이 현재까지 부산공고의 처음이자 마지막 우승이었다. 이 때 같이 활약했던 선수가 OB 베어스의 전 감독이었던 이재우.

한국실업야구 시절 한국전력공사 야구단에 입단해 1970년 다승왕에 오를 정도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다가, 1977년 은퇴하였다.

3. 지도자 경력

한국프로야구 출범과 함께 롯데 자이언츠의 투수코치로 부임해 팀을 이끌면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삼성, 빙그레, LG 등 많은 팀을 오가면서 활약했다. 특히 1994년 LG 트윈스의 투수코치로 팀의 우승에 큰 기여를 했다. 당시 김용수, 이상훈, 정삼흠, 김태원, 인현배, 차명석 등 좋은 투수를 발굴하고 성장시켜서 팀의 우승의 주역이 되었다. LG 직전에 부임했던 빙그레 이글스에서도 정민철을 지도해서 명성을 얻었다. 그 뒤 다시 롯데 자이언츠에 복귀하여 무너졌던 롯데 마운드를 재건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1998년 시즌 도중 해임당한 김용희 감독을 대신하여 감독 대행을 맡아 무난하게 잔여 시즌을 이끌면서, 1998 시즌 후 정식 감독으로 승격하였다.

3.1. 롯데 감독 시절

3.1.1. 1999년

1999년 시즌에는 안정된 마운드를 이끌고 시즌 내내 상위권을 유지하였다. 문동환이 17승으로 제 몫을 다했고 부상에서 회복된 주형광이 맹위를 떨친 데다가 박석진이 11승을 거두면서 활약했다. 여기에 특급 외국인 선수 펠릭스 호세와 잠재력이 완벽히 폭발한 마해영의 공격력까지 가세하며 간발의 차로 드림리그 2위를 차지한다. 플레이오프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맞붙어 극적인 승부 끝에 4승 3패로 한국시리즈에 오른다. 그러나 한국시리즈에서는 플레이오프에서 너무 힘을 많이 뺀 관계로 한화 이글스에게 패배.

3.1.2. 2000년

2000년 시즌에도 매직리그 2위로 KBO 포스트시즌은 진출했지만 드림리그 3위였던 삼성과의 준플레이오프에서 1승 2패로 패배한다. 아이러니하게도 당시 삼성 감독은 김명성의 전임이었던 김용희였다(...).

3.1.3. 2001년

그리고 운명의 2001년 시즌. 구단 측에서 선수협 문제로 관계가 틀어진 마해영김주찬, 이계성[1]을 상대로 삼성 라이온즈에 보복 트레이드해 버렸고, 임수혁은 이미 2000년 시즌 초에 불의의 사고로 다시는 그라운드로 돌아오지 못했으며, 손민한이 드디어 가동되면서 힘을 보탰지만 나머지 투수진의 부상 이탈이 늘어나며 상황은 갈수록 첩첩산중이었다. 하지만 4강과 차이가 그리 크지 않았던 상황. 2001 시즌은 유례없는 4위 싸움으로 치열했던 시즌이었다.[2] 매 게임 치열한 승부로 인해 김명성 감독의 스트레스는 계속 쌓이고 있었다.

2001년 7월 24일 휴식일에 친구를 만나고 오는 도중에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쓰려져 긴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회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향년 만 54세. 사인은 심장마비로 밝혀졌다. 롯데 자이언츠는 갑자기 팀의 선장을 잃으면서 흔들렸고, 이는 자이언츠의 암흑기를 상징하는 8888577의 단초가 되고 만다. 우용득 대행체제에서 27승 22패를 해서 4위 싸움을 끌고 갔지만, 4위와 2게임차 꼴찌를 기록했다. 만일 김명성 감독이 갑작스레 타계하지 않았다면 적어도 암흑기까지는 없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결국 롯데 자이언츠KBO에 경기 연기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리고 16년 뒤 같은 연고지를 두고 있는 축구단에서도 모 감독이 그와 같은 운명을 밟고 말아 축구계에 큰 충격을 주었다.

4. 평가

평소 스포츠맨답지 않게 다례서예를 취미로 즐겼고, 경기는 삼성쪽으로 기울고 사건 당시 철수하는 선수들을 만류하면서 "게임은 치러야 한다. 너희들이 이러면 한국프로야구는 끝장이다"라고 설득했다는 일화, 심정수강민영의 투구에 얼굴을 맞아 입원했을 때 직접 심정수에게 찾아가 위로와 사죄의 말을 건넨 모습 등에서 후덕한 덕장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안타깝게도 이런 뛰어난 투수 코치이자 지도자가 너무 갑작스레 타계한 것은 야구계의 크나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5. 롯데의 기일날 전적 부진

이상하게도 롯데는 김명성 감독 기일만 되면 번번이 패배하고 있다. 2013년 경기는 이기기는 했지만 내용이 너무 안 좋다
연도 상대팀(홈/원정) 경기 결과 비고
2002년 LG(홈) 6:3
2003년 현대(홈) 8:6
2004년 삼성(홈) 7:3
2005년 SK(홈) 9:0
2006년 올스타 브레이크
2007년 KIA(원정) 2:7
2008년 우천취소(vs SK, 원정)
2009년 올스타 브레이크
2010년 올스타전
2011년 올스타 브레이크
2012년 한화(원정) 3:4
2013년 6:5
2014년 삼성(홈) 17:1
2015년 KIA(원정) 8:9
2016년 한화(홈) 8:1
2017년 경기없음(월요일) [3]
2018년 NC(홈) 3:2
2019년 올스타 브레이크

팀간 전적은 아래와 같다.
전적 비고
LG, SK, 현대, NC 1패
삼성, KIA 2패
한화 1승 2패
kt, 두산, 키움 없음

통산 전적이 1승 10패인데 그 1승도 내용이 좋지 못하게 얻은 거여서 실질적으로는 전패에 가깝다고 봐야 할 지경이다. 거기에 득실은 33득점 81실점으로 득실마진이 -48일 정도로 처참하다.


[1] 아무런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소리소문없이 은퇴하였다. 그리고 심판으로 KBO 리그에 돌아와서, 무명선수 시절에 대한 한풀이라도 하듯이 병신같은 오심 퍼레이드로 자신의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인지도 면에선 김풍기, 강광회, 박근영에 밀리지만 정말 주옥같은 판정으로 알만한 사람들 사이에선 익히 유명하다. 안경을 써서 시력이 안좋아 그럴 수도... 근데 응국이형처럼 할줄 알았는데 빠따질은 시원찮았음...[2] 최종 4위 한화와 최종 8위 롯데와의 승차는 겨우 2게임.[3] 이 해에는 기일 앞날에 완투승으로 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