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22 01:55:40

우르두어


인도의 주요 공용어
{{{#!folding [ 펼치기 · 접기 ]<tablewidth=100%> 연방급
공용어
힌디어
हिन्दी
영어
English
주급
공용어
구자라트어
ગુજરાતી
네팔어
नेपाली
마니푸르어
ꯃꯤꯇꯩ
말라얄람어
മലയാളം
벵골어
বাংলা
산스크리트어
संस्कृता
아삼어
অসমীয়া
마라티어
मराठी
오리야어
ଓଡ଼ିଆ
우르두어
اُردُو‎
칸나다어
ಕನ್ನಡ
타밀어
தமிழ்
텔루구어
తెలుగు
펀자브어
ਪੰਜਾਬੀ
프랑스어
Français
가로어
Garo
}}}
اُردُو‎
우르두어
언어 기본 정보
주요사용국 파키스탄, 인도
원어민 약 6,600만 명
어족 인도유럽어족
인도이란어파
인도아리아어군
중부 인도아리아어군
서부 힌디어
힌두스탄어
우르두어
문자 아랍 문자(우르두 문자)
언어 코드
ISO-639 ur
ISO-639-2 urd
ISO-639-3 urd
주요 사용 지역
우르두어 اُردُو‎
힌디어 उर्दू
영어 Urdu
태국어 ภาษาอูรดู

1. 개요2. 문자와 문법3. 그 외4. 한국에서 배우기

1. 개요

파키스탄의 공용어이자 국어[1]이고 인도의 "계획어"이며, 몇몇 지방의 공용어이다. 힌디어와는 사실상 똑같은 언어로, 페르시아어타지크어, 세르비아어크로아티아어의 관계가 그렇듯 언어학적으로는 거의 같고 서로 의사소통이 가능하나, 종교적, 역사적 이유로 분리된 상태.

힌디어와 우르두어는 산스크리트어에서 갈라져 나왔지만, 모두 무굴 제국 시절에 델리 지방의 토착 언어인 카리볼리어가 무굴 제국 지배층의 언어인 아랍어, 페르시아어와 섞이면서 만들어진 언어로, 당시에는 우르두어라고 불렸으며 아랍 문자로 표기되었다. 이후 19세기 초 인도 대륙을 지배하기 시작한 영국 식민 당국에 의해 우르두어가 인도 내에서 공용어인 페르시아어의 지위를 대체하게 되었다. 그런데 우르두어는 기본적으로 북인도를 지배해온 이슬람화된 투르크-페르시아 왕조들의 영향을 받아 탄생한 언어이다. 이에 힌두스탄 일대의 힌두교도들을 중심으로 우르두어를 인도의 토착 문자인 데바나가리로 표기하고 어휘들을 산스크리트어로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있었고, 그 결과 탄생한 것이 힌디어이다. 따라서 힌디어와 우르두어는 표기하는 문자와 일부 어휘의 차이만 있을 뿐 사실상 같은 언어이며 식민 통치 시에는 이 둘을 '힌두스탄어(Hindustani)'로 묶어서 '힌디어', '우르두어', '힌두스탄어'라는 단어를 자유롭게 바꿔가며 사용했으나 인도 아대륙이 인도/파키스탄의 두 개 나라로 분리독립하고 각각 '힌디어', '우르두어'를 강조하기 시작하자 '힌두스탄어'라는 단어는 거의 사장되어 버렸다.

파키스탄인인도인들도 힌디어와 우르두어가 사실상 같은 언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아랍어페르시아어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문법 면에서도 페르시아어의 영향을 적지 않게 받았다. 단, 페르시아어의 영향을 받았다고 해서 페르시아어와 같은 언어는 아니고 힌디어와 매우 가까운 편이다.

페르시아어와 우르두어, 힌디어는 어족에서는 인도유럽어족 인도이란어파에 속해 있지만, 힌디어와 우르두어가 인도아리아어군에 속해 있는 반면, 페르시아어는 이란어군에 속해 있어서 다른 편이다. 거기에다 우르두어는 문법적인 면에서 힌디어와 접근할 수 있는 반면, 페르시아어는 문법적인 면에서 조차 힌디어와 우르두어와는 다른 어군에 속해 있어서 완전히 다른 편이다. 그리고 어휘도 두 언어가 산스크리트어에서 갈라져 나왔기 때문에 둘 다 비슷한 어휘가 많고 산스크리트어에서 유래된 어휘가 매우 많다.

현재의 터키에서 중앙아시아를 지나 북인도에 이르는 지역은 페르시아화된 튀르크 왕조들의 영향으로 토착 언어에 페르시아어 어휘와 문법이 대거 유입되었다. 힌디어와 파키스탄 우르두어의 차이는 전자는 우르두어로부터 페르시아어 어휘를 들어내고 그 자리에 산스크리트어 어휘를 집어넣었다는 것이고, 파키스탄은 그런 것 없이 원래 우르두어를 계속 쓰고 있다는 것이다.

파키스탄의 공용어이자 국어이지만 정작 파키스탄에서 우르두어를 모어로 쓰는 사람은 전체 인구의 8% 정도로 이들은 대부분 무슬림 탄압을 피해 인도에서 파키스탄으로 이주한 무슬림 힌두인의 후예다. 파키스탄에서 가장 모어 화자가 많은 언어는 펀자브어로 인구의 45% 정도가 모어로 삼는다. 오히려 인도의 우르두어 모어 화자가 파키스탄보다 많을 정도. 어찌보면 당연한 게, 상술한 것처럼 힌디어와 우르두어는 사실상 같은 언어인데 힌디어는 인도의 주류 민족인 힌두인의 모어다. 그럼에도 파키스탄이 우르두어를 국어로 삼은 것은 무굴 제국에서 이어진 자신들의 정통성을 주장하는 의미가 있다. 적어도 의무교육에서 우르두어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의무교육을 받은 파키스탄인들은 우르두어를 이해할 수 있다.

2. 문자와 문법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55px-Urdu-alphabet-en-hi-final.svg.png
힌디어와는 달리 페르시아를 거쳐서 들여온 아랍문자를 사용한다. 페르시아식 글씨체인 나스탈리크체를 쓰는 것이 특징.

종교에 따라 쓰는 단어가 조금씩 달라진다. 예를 들어 특정한 외래어는 무슬림에게는 아랍어 기원 외래어로, 비무슬림에게는 페르시아어 기원 외래어가 쓰인다.

3. 그 외


우르두어도 힌디어처럼 영어를 중간에 섞어쓰곤 한다. 광고영상은 jam-e shirin이라는 장미맛 음료수광고.

참고로 우르두어 화자인 파키스탄인에게 들은 바로는 엄마는 암마, 아빠는 아부지라고 한다(...).[2][3] 또한 우산을 재떨이라고 부른다! 이러한 게 가능한 건 환빠들의 주장과는 달리 인도에 침입해 북인도에 나라까지 세운 튀르크인 때문이다. 튀르크어의 잔재라고 볼 수 있다[4].

문화와 인종, 언어가 다른 동파키스탄(현재 방글라데시)에서 많이 쓰이는 벵골어 대신에 우르두어를 강요하다가 반발이 커져 방글라데시 독립전쟁 원인 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4. 한국에서 배우기

한국외대에서는 이란어과 또는 인도학과에서 우르두어를 가르치고 있다. 대형서점이나 기독교전문서점에서 우르두어 성경을 판다. 하지만 힌디어와 마찬가지로 책으로 발간된 경우가 매우 적고 힌디어책보다 더 적다. 단, 한국에서는 특수외국어에 포함되어 있다.


[1] 파키스탄의 공용어는 영어와 우르두어이지만 국어는 우르두어가 유일하다.[2] 라이프 오브 파이 영화 보다보면 갑자기 한국어처럼 엄마, 아빠가 들린다. KBS 스펀지에서는 '엄마', '아빠'가 똑같이 '엄마', '아빠'라고 방송이 나왔던 적이 있었다.[3] 근데 힌디어에서도 엄마는 '음'을 짧게 하는 '음마'로 읽는다. 얼핏 들으면 그냥 '마'라고만 하거나 소처럼 '음머~'하는 것 같다. 옹알이? 대신 아버지는 '삐따'인데, 힌두어 문화에서는 아버지를 아빠라고 애칭으로 하는 표현을 흔히 쓰지 않아서 한국인들이 아빠라고 부를 만한 상황에서도 그냥 삐따(아버지)라고 부르는 경우가 더 많다고 한다. 그러나 많이는 안 쓰여도 아빠에 가까운 표현도 있는데, '빠~'(앞의 엄마를 뜻하는 음마처럼 앞에 살짝 '으'발음이 들어간다)라고 부르기도 해서 역시 우르두어와 거의 같긴 하다. 엄마아빠 = 마빠[4] 사실 튀르크어의 잔재고 뭐고 없이, 전세계 언어에서 엄마, 아빠를 가리키는 어휘는 대개 비슷하다. 이유는 말할 것도 없이, 'ㅁ', 'ㅂ', 'ㅍ', 'ㅃ' 발음이 아기들이 발음하기에는 가장 쉽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