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5 15:15:08

여운계


여운계의 주요 수상 이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동양방송_LOGO.png 연기대상 대상
[1] 여운계
김성원
이순재
김희준
사미자
(1970)
안인숙[2]
(1971)

파일:백상예술대상_로고.png TV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
[3] 여운계
(1974)
김자옥
정혜선
안인숙
(1975)
}}} ||
파일:external/i2.sinaimg.cn/U1343P28T3D1807901F326DT20071126160017.jpg
이름 여운계(呂運計)
출생 1940년 2월 25일, 일제강점기 경기도 화성시
사망 2009년 5월 22일
본관 함양 여씨[4]
신체 163cm, 58kg
종교 불교
가족 배우자 차상훈, 슬하 1남 1녀
학력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 / 학사)
데뷔 1962년 KBS 공채 탤런트

1. 생애2. 출연작

1. 생애

대한민국배우.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5] 1962년에 실험극단 단원으로 지내다가 KBS 공채 탤런트에 합격한 뒤 1964년 TBC의 공채 탤런트에 다시 합격하여 대한민국 최초의 일일 연속극 <눈이 나리는데>의 시골 다방 마담 역할로 안방극장에 데뷔했다. 특이사항이 있다면 24세 때부터 벌써 할머니 역할을 맡았다고 한다.

길은정이 직장암 투병으로 하차하고 EBS의 어린이 프로 만들어 볼까요에서 만들기 할머니로 출연하기도 하였다.

2007년 신장암으로 SBS 드라마 <왕과 나>에서 중도 하차하고[6] 투병 생활을 하다가 3달 후 재기한다.

그러나 2009년 폐렴에 걸려 촬영 도중 중도 하차했다가, 뒤늦게 신장암이 폐로 전이되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결국 2009년 5월 22일에 향년 69세로 사망했다.

전원주, 나문희, 선우용여, 사미자와 친한 관계였으며, 전원주, 사미자와는 본인들의 성(姓)을 따 '여전사' 모임이라 칭하기도 했다.

견미리와 거의 모녀지간이나 다름 없이 지냈으며 실제로 견미리가 사석에서 여운계를 '엄마'라고 불렀다고 한다.

2. 출연작

2.1. KBS

2.2. SBS

2.3. MBC

2.4. 영화


[1] 첫 시상식[2] 1971년에는 대상이 없이 남자·여자주연상이 최고의 상이었다.[3] 첫 시상식[4] 29세손 '운(運)'자 항렬[5] 당시는 전국에 대학생이 10만여 명에 불과하여 열 명에 한 명도 안 되던 때이다. 여성은 훨씬 더 드물던 시절이고, 특히 연예계에는 대학 나온 사람이 남자도 몇 명 안 될 정도로 흔치 않았다.[6] 그러나 당시 맡은 배역이 주인공 김처선이라든가 기타 내시 역할의 조연들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중요한 역할이어서 배역 자체를 없애지 않고 김수미가 여운계의 배역을 대신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