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0-31 16:16:10

코스피

주식투자 관련 정보
{{{#!wiki style="word-break: keep-all; 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colbgcolor=#FFA500> 기본 용어 시가총액 · 액면가 · 주주 · 주주총회
주식 프로그램 HTS · MTS
주식 종류 소수점 주식 · 보통주 · 우선주 · 자사주 · 황금주
종목 특성 경기관련주 · 경기방어주 · 대형주 · 우량주 · 배당주 · 성장주 · 가치주 · 저가주 · 동전주 · 귀족주 · 황제주 · 테마주 · 주도주 · 죄악주 · 개잡주 · 품절주
관련 이론 포트폴리오 이론 · 배당할인모형 · CAPM · APT · 효율적 시장 가설
시장 제도 · 정책 기업공개 · 상장 · 상장예비심사 · 상장폐지 · 관리종목 · 배당 · 주식배당 · 스톡옵션 · 증자 · 감자 · 액면병합 · 액면분할 · 인적분할 · 물적분할 · 차등의결권
주식 세제 배당소득세 (금융소득종합과세) · 주식양도소득세 · 금융투자소득세 (시행 예정) · 증권거래세
시장 상태 유동성장세 · 실적장세
거래 형태 공매도 · 단타 · 분산투자 · 장기투자 · 손절 · 물타기 · 프로그램 매매 · 시스템 트레이딩 · 알고리즘 트레이딩
시장지수 한국 KOSPI (KOSPI200) · KOSDAQ (KOSDAQ150)
미국 Dow Jones · S&P 500 · NASDAQ · Russell 2000 · PHLX Semiconductor Sector
기타 국가 닛케이 225 · 항셍지수 · 홍콩H지수 · FTSE 100
글로벌 MSCI Index
기본적 분석 재무제표 재무상태표 · 포괄손익계산서 · 자본변동표 · 현금흐름표
지표 총자산수익률(ROA) · 자기자본이익률(ROE) · 주당순이익(EPS) · 주가수익비율(PER) · 주가순자산비율(PBR) · EV/EBITDA(EV · EBITDA)
기술적 분석 기본 요소 봉차트 · 캔들차트 · 양봉 · 신고가
추세 지표 이동평균선 · DMI · MACD(MACD Oscillator) · Parabolic Sar · Pivot Line
모멘텀 지표 모멘텀 · 이격도 · P&F · 삼선전환도 · 투자심리선 · AB Ratio · ADX · Chakin's Volatility · Mass Index · Price Oscillator · Price ROC · 상대강도(RSI) · 스토캐스틱 · SONAR · TRIX · Williams%R
변동성 지표 변동성 · ATR · 볼린저 밴드 · Envelope · Keltner Channels
시장강도 지표 거래량 · OBV · 매물대 · CCl · Chakin's Osxillator · 거래량 이동평균선 EOM · MFI · PVT · Volume Oscillator · Volume Ratio
기타 일목균형표
관련 금융상품 펀드 (인덱스 펀드 · 인버스 펀드) · 랩 어카운트 · ETF · ETN · ELS · 전환사채 · 신주인수권부사채 · 선물 · 옵션
관련 범죄 내부자거래 · 주가조작 · 분식회계
기타 소부장 · 차화정 · BBIG · 코리아 디스카운트 · 개미 (개인투자자)
}}}}}}}}}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align=center><tablewidth=320><tablebordercolor=#FFF,#191919><tablebgcolor=#FFF,#191919> 파일:한국거래소 심볼.svg한국거래소
증권시장
}}}||
유가증권시장
(종합지수: KOSPI)
코스닥시장
(종합지수: KOSDAQ)
코넥스시장
(종합지수: 없음)
한국종합주가지수
Korea Composite Stock Price Index
파일:한국종합주가지수01.jpg

1. 개요2. 특징3. 지수 계산4. 역사
4.1. 2017년4.2. 2018년4.3. 2019년4.4. 2020년4.5. 2021년4.6. 2022년
5. 여담6. 역대 본부장7. 시가총액 상위 종목8. 연관 주가지수9. 각종 기록10. 관련 문서

[clearfix]

1. 개요

본래는 한국증권거래소 시절부터 계승되어 온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의 종합주가지수를 이르는 말이나, 의미가 확대되어 사실상 유가증권시장을 코스피시장(KOSPI Market)이라고 부른다. 한국어 정식 명칭은 여전히 유가증권시장이며 한국거래소에서 공식적으로 명칭을 변경한 적은 없다. 이 문서도 지수 뿐만 아니라 유가증권시장도 같이 설명한다. 업무는 유가증권시장본부가 맡는다.

유가증권시장에 기업공개를 통해 상장하려는 기업상장예비심사 청구수수료 500만원을 납부해야 한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회사들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의 당연직 회원이 된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

2. 특징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제1 증권시장이다. 장중 기준 역대 최고치는 2021년 6월 16일에 기록한 3,316.08포인트이고,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는 2021년 6월 16일에 기록한 3,302.84포인트이다. 현재는 약 2100조 원으로 굵직굵직한 기업들은 거의 다 이 코스피시장에 몰려 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에너지솔루션, POSCO, KT&G, 셀트리온 등 여기에 올라 있는 대기업준대기업등 좋은 주가 매우 많다.

코스피시장의 가격제한폭은 상하 30%. 코스피시장의 선물시장으로 코스피200 선물이 있으며 이 코스피200 선물 시장은 거래량이나 거래대금으로 볼 때 세계 3~4위의 규모를 자랑한다.[1] 사이드카 제도와 서킷브레이커 제도가 시행되고 있다.

대한민국의 공식적인 대표 주가지수는 KRX300인데 정작 외국인들마저 코스피가 대한민국의 대표지수인 줄 알고 있다.[2] 그 정도로 코스피의 네임밸류는 상당한 수준이다. 미국, 영국, 중국, 싱가포르, 홍콩. 일본 등 외국 경제방송 하단 자막에는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나오기에, 코스피의 실질적인 대표 주가지수로서 위상은 유효하다.

타국의 주식관련 사이트나 주식전문방송사 같은 곳에서 전세계 증시 현황을 보여줄 때 코스피는 항상 등장하는 편이다. 하지만 몇몇 국가만 축약해서 보여줄 때는 코스피를 포함시키지 않는다. 전 세계에서는 한국의 코스피시장이 꽤 큰 편이지만 동아시아에서는 상하이종합지수와 닛케이225지수에 밀려 대표성이 낮기 때문이다. 참고로 KOSPI의 I가 지수라는 뜻이므로 '코스피지수'는 동어반복의 오류(겹말)에 해당한다. 형식적으로 제대로 따져서 부르려면 KOSP 지수라고 불러야 하는셈이다. 코스피의 장은 오전 9시부터 시작해서 오후 3시 30분에 장을 마감(종료)한다.

3. 지수 계산

현재의 코스피는 시가총액식 주가지수로, 1983년에 지정되었다. 그 이전에 다우존스식 수정주가평균방식으로 주가지수를 계산했는데 1964년에 처음으로 주가지수 산출을 시작하였고 경제규모가 커져서 기존 주가지수가 새로 상장된 기업들의 주가수준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1972년에 한국종합지수라고 해서 지수를 새로 지정하여 1982년도까지 사용했다. 그러나 그 사이에도 1975년과 1981년에 걸쳐 두차례에 걸쳐 산출시점을 변경했기 때문에 사전지식이 없으면 이 당시의 주가지수가 어느정도 수준이었는지 제대로 가늠하기가 힘들며 당대 주식시장이나 경제상황을 알아보기위해서는 이를 숙지해야된다. 코스피가 그리 높지 않아 보이는 것도 산출시점이 비교적 늦어서인 면도 없지는 않다. 만약 맨처음 시기부터 시가총액식으로 산출되었다면 코스피 지수가 2만-3만 포인트대를 넘나든다는 계산도 나올 지경. 참고로 1980년 기준으로 기준지수는 100. 즉, 지금 지수가 1,600포인트이면 1980년 시가총액대비 현재의 시가총액이 16배라는 의미. 하지만 다른 기업들이 계속 들어오고 나가고 하기 때문에 당시의 시가총액 대비 2010년대 후반 시가총액은 1980년 대비 약 30배 정도로 불어난 상태다.

간단하게 식으로 표현하면,
파일:MHOwkPd.gif
여기서 비교시점은 현재, 기준시점은 1980년 1월 4일이다.

4. 역사

1989년 이래 2000년대 중반까지 코스피가 1000p를 넘거나 넘을락말락하면 바로 코스피가 하향세를 탔기 때문에 박스피, 가두리 양식장이라는 별명이 이때부터 나왔다. 이러한 추세는 비로소 2005년, 경제성장률의 성장과 부동산 시장 활황, 연기금/펀드와 같은 금융 유동성이 높아지며, 전고점을 넘어섰고 2007년 마침내 2000선을 돌파했다. 그러나 바로 08년 금융위기를 거치며 1000포인트 밑으로 다시 붕괴되어 버렸고 그러다가 2009년과 2010년도에 다시금 상승, 다시금 2000선을 회복하였으나 이후 오랫동안 1800 ~ 2200의 지루한 장세를 이어가게 되었다. 즉, 1990년대~2000년대 중반과는 다른의미로 박스피에 갇히게 된 셈이다.

4.1. 2017년

2016년 12월부터 다시 지속적인 상승장이 이어졌다.
  • 2017년 11월 1일, 2,556,47p를 기록하여 최고점을 경신하였으며 이후 박스피를 탈출하나 싶었다.

4.2. 2018년

지루한 박스피가 계속 이어진 해다.

4.3. 2019년

미중 무역분쟁이 코스피의 하락을 주도한 해였다.
  • 2019년 1월 2일, 다시 2000선을 회복했다.
  • 2019년 8월 5일 미중 무역 분쟁의 재개, 일본의 무역제제로 인한 외교문제 등으로 인해 외국 자본이 급격하게 유출되며 2.56% 추락해 1950이하로 떨어졌고, 8월 6일에는 결국 1900 밑까지 떨어졌다. 3년여만에 최저치인데, 기관들이 미친듯이 매수하여 겨우 1900대를 회복하였다. 그러다 9월 5일 2000선을 다시 회복하고 4일 연속 코스피가 상승하면서 연기금이 매수한 주요 종목들이 저점 대비 10% 안팎으로 상승해, 결과적으로 연기금에서 수익을 내는데 성공했다.

4.4. 2020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 주가 대폭락이 일어나면서 1600선이 붕괴되며 폭락하였다가 3월 반등 후 하반기까지 폭발적인 상승세를 이어가며 3000선을 돌파하였다.

* 2020년 3월 19일 장중 1439.43으로 연중 최저치까지 떨어지며 이례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개인들이 주도하는 동학개미운동과 함께 급반전하면서 주가는 급등하기 시작했다.

* 2020년 3월 25일 1700선 회복, 5월 30일 2,029.60으로 2000선을 회복했다. 상승세는 세달간 지속했다.

* 2020년 8월 5일에 2300선, 11일에 2400선에 도달했다. 9월 들어 미국 나스닥 증시 폭락 등의 영향으로 주춤했으며, 10월 마지막 날인 10월 30일 종가 기준 2267.15를 기록했다. 11월 3일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불확실성이 해소되었고,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 3상 통과 소식이 전해지며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 강한 상승세를 보이며 11월 13일 장중 2,495.77포인트를 기록, 연고점을 경신하였다.
  • 2020년 11월 23일, 2600선을 돌파. 불과 몇달전만해도 바닥에 있었던 코스피는 폭발적으로 급등하기 시작했다.
  • 2020년 12월 4일 2700선을 넘고, 2020년 12월 24일 코스피는 2800선 마저 돌파하는 등 이례없는 연속적인 급등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강세장의 시작은 그동안 있었던 악재와 불확실성 해소, 메모리 슈퍼사이클 진입과 자동차 및 화학 기업들의 실적 호조 기대, 카카오와 네이버와 같은 높은 PER 가치를 지니는 경제 구조 변화, 초저금리와 양적완화로 인한 넘치는 유동성, 그리고 부동산 규제로 돈들이 주식으로 쏠리는 현상[3]을 원인으로 꼽을 수 있으며, 대다수 애널리스트는 현재와 같은 강세장이 내년까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심지어 J.P.모건에서는 내년 3200까지 간다는 전망까지 내놓았다. 반면 짐 로저스[4] 같은 일부 투자자는 이 지수가 부채로 만들어진 거품이라 경고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 코스피는 원래 저평가 되어 있었으므로 정상화 과정이라는 반박이 있다. 실제로 11월과 12월 코스피가 폭발할 때에도 개미들이 가장 많이 매수한 종목이 곱버스였고 결과적으로 큰 손해를 보기도 했다.#

4.5. 2021년

2021년에도 1월 말까지 초강세장이 이어지다가 3~4월에는 박스권. 8월부터 하락이 시작됐다.
  • 2021년 1월 4일, 새해 첫 개장에서 종가 2944.45로 2900선을 돌파, 1월 6일, 역대 처음으로 코스피가 장중 3000선을 돌파했고, 다음날인 1월 7일에는 종가 기준으로도 3000선을 넘었다. 연달아서 1월 8일, 삼성전자, LG화학, 현대차 등 상위 종목이 모두 폭등하며, 코스피가 종가 3100선을 돌파했다. 특히 이날은 장중 외국인의 강력한 매수로 코스피가 120포인트나 상승했는데 이는 포인트 기준으로 역대 두번째로 가파른 상승이다.
  • 2021년 1월 11일에는 개인투자자의 폭발적인 매수세에 힘입어 장중 3260선을 돌파(최고치 3266.23포인트)하며 JP모건의 한 해 예상치를 단 11일만에 돌파해버렸다. 그러나 기관과 외국인들의 매도 때문에[5] 3096.19포인트까지 하락했다가 1월 8일보다 3.73포인트 하락한 3148.4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의 장중 최고치와 최저치 차이는 무려 170포인트에 달한다. 이후 며칠간 조정이 나오면서 3000선이 무너질뻔 했으나 개인들의 매수로 간신히 지킨뒤 반등했다. 그리고 1월 21일 3160.84로 장을 마감하면서 다시 한번 사상최고치를 경신하였다.[6]
  • 2021년 1월 25일 종가 기준으로 3,208.99로 끝나며 3200포인트를 경신하였다. 이날은 개인이 매도를, 외국인과 기관이 매수를 했다.
  • 2021년 1월 29일 오전에는 코스피가 강세를 보였지만, 외국인들이 대거 매도해 시가총액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셀트리온 등이 오후에 급락하면서 장중 코스피 3000선이 3주만에 깨졌다. 전날 다우존스나스닥이 상승했음에도 코스피는 혼자 하락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유일하게 상승한 우량주는 SK하이닉스. 만약 시가총액이 100조원 가까이 되는 하이닉스 또한 급락하였다면 2900 이하로 순식간에 급락할 수도 있었다. 여러 언론들은 이를 보고 "게임스탑 주가 폭등 사건나비효과"라고 보도했다.
  • 너무 급하게 올라왔기 때문에 2월부터 3월까지는 조정을 받으며 오르며 내리기를 반복하다가 4월 20일 드디어 이전 고점을 회복하고 종가기준 3220.70으로 최고치를 다시 기록했다. 다만 다음날 전세계 증시가 일제히 하락하며 코스피 역시 다시 3200선 밑으로 유지하다가 2021년 5월 10일 종가기준 3249.29으로 최고치를 다시 기록했다.
  • 2021년 5월 10일 사상 최고치를 13거래일 만에 갈아 치우며 전거래일 대비 52.10포인트(1.63%) 오른 3249.3으로 거래를 마쳤다. 기관은 9,679억, 외국인 2,380억을 매수하였다. 반면 개인은 1조 1,927억 매도 하였다. 장중 3255.9까지 급등하면서, 장중 역대 최고치였던 2021년 1월 11일 3266.23에 다가서기도 했다.
  • 그러나 다음날인 11일부터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금리 상승 우려가 커지면서, 3일 연속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11일에는 39.87포인트, 12일에는 47.77포인트, 13일에는 39.55포인트 하락했다.
  • 6월 들어서는 다시 상승폭에 들어서 사상 최고치인 3278.74를 찍었다.
  • 2021년 7월 6일, 전날보다 12.00포인트(0.36%) 오른 3305.21에서 마감하며 6월 25일 기록한 종가 기준 종전 최고치 3302.84를 7거래일 만에 넘어섰다. 장중 최고치(3316.08)를 넘어서는 데는 실패했다. 외국인이 2,235억원, 기관이 712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2,940억원을 순매도했다.
  • 2021년 10월 5일 금리 인상, 헝다 그룹 파산 위기, 부채 협상 난항, 인플레이션 우려, 페이스북 마비 등의 여러 악재로 인해 결국 3000선이 붕괴해서 2900대가 되었다. 이후 3000대 언저리에서 횡보를 거듭하다 결국 10월 마지막 날에 2970대로 마감했다.

4.6. 2022년

  • 2022년 1월 17일 2900선이 붕괴되었고 2890.10으로 거래를 마감하였다.
  • 2022년 1월 24일 약 13개월만에 2800선이 붕괴되었고 2792.00으로 거래를 마감하였다.
  • 2022년 1월 27일 오전에 2700선이 붕괴되었다. 하루에만 94.75포인트 빠지면서(3.50%) 2614.49로 거래를 마감했다.
  • 2022년 6월 14일 오전 개장과 함께 2500선이 붕괴되었으며 2492.97로 거래를 마감했다.
  • 2022년 6월 20일 2400선이 붕괴되었다. 장중 기준으로는 1영업일 전인 6월 17일 금요일 개장시에 2400선이 붕괴되었다.
  • 2022년 7월 6일 2300선이 붕괴되었고 2292.01로 거래를 마감했다. 장중 기준으로는 7월 1일에 2300선이 붕괴되었다.
  • 2022년 9월 27일 장중 2200선이 붕괴되었다. 다음 날인 9월 28일 종가가 2169.29를 기록하며 종가 기준으로도 2200선이 붕괴되었다.

5. 여담

6. 역대 본부장

  • 옥치장 (2005~2008)
  • 이광수 (2008~2010)
  • 이창호 (2010~2012)
  • 김진규 (2012~2014)
  • 김원대 (2014~2016)
  • 이은태 (2016~2019)
  • 임재준 (2019~ )

7. 시가총액 상위 종목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25위
(2022년 10월 31일 기준)
순위 종목명 시가총액(조)[8] 사업분야
1 삼성전자 354.60 반도체 / 전자제품
2 LG에너지솔루션 123.55 2차전지
3 삼성바이오로직스 62.41 제약
4 SK하이닉스 60.20 반도체
5 삼성SDI 50.67 2차전지
6 LG화학 44.19 석유화학[9]
7 삼성전자 43.85 -[10]
8 현대차 35.14 자동차
9 NAVER 27.80 IT
10 셀트리온 27.03 제약
11 기아 26.87 자동차
12 카카오 22.57 IT
13 삼성물산 22.14 건설 / 무역 / 의류 / 레저
14 POSCO홀딩스[11] 21.05 지주회사
15 현대모비스 20.64 자동차 부품 및 모듈
16 KB금융 19.64 금융
17 신한지주 18.61 금융
18 SK이노베이션 15.99 석유화학 / 정유
19 SK 15.86 지주회사
20 포스코케미칼 15.45 화학
21 삼성생명 13.48 생명보험
22 LG전자 13.35 전자제품
23 KT&G 13.13 담배
24 고려아연 12.71 비철금속
25 LG 12.45 지주회사

7.1. 역대 시가총액 상위 10위 목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코스피/시가총액 변화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 연관 주가지수

9. 각종 기록

  • 역대 최고
기준 일자 지수
장중 2021년 6월 25일 3316.08
종가 2021년 7월 6일 3305.21
  • 최다 연속 상승일수: 1984년과 2019년의 13거래일이며, 다음으로는 2006년의 12거래일, 1988년과 1999년의 11거래일이다.
  • 최다 종목 상한가: 1998년 1월 30일[12]
  • 한달새 상승률 최고기록:1998년 1월[13]
  • 한달새 하락률 최고기록:1997년 10월[14]
  • 역대 5% 이상 하락일
일자 지수 등락 등락률
1981.01.05. 92.95<colcolor=#0000ff> -13.92<colcolor=#0000ff> -13.02%[15]
1998.06.12. 302.09 -26.61 -8.10%
2000.04.17. 707.72 -93.17 -11.63%
2001.09.12. 475.60 -64.97 -12.02%
2007.08.16. 1691.98 -125.91 -6.93%
2008.09.16. 1387.75 -90.17 -6.10%
2008.10.16. 1213.78 -126.50 -9.44%
2008.10.24. 938.75 -110.96 -10.57%
2011.08.19. 1744.88 -115.70 -6.22%
2011.09.23. 1697.44 -103.11 -5.73%
2020.03.19. 1457.64 -133.56 -8.39%
2020.03.23. 1482.46 -83.69 -5.34%
  • 역대 5% 이상 상승일
일자 지수 등락 등락률
1998.06.17. 303.81<colcolor=#ff0000> +23.81<colcolor=#ff0000> +8.50%
1998.12.10. 567.61 +41.09 +7.80%
1998.12.21. 565.27 +40.42 +7.70%
2000.03.02. 894.66 +66.28 +8.00%
2007.08.20. 1731.27 +93.20 +5.68%
2008.10.14. 1367.69 +79.16 +6.14%
2008.10.30. 1084.72 +115.75 +11.95%
2020.03.20. 1566.15 +108.51 +7.44%
2020.03.24. 1609.97 +127.51 +8.60%
2020.03.25. 1704.76 +94.79 +5.89%
2020.06.16. 2138.05 +107.23 +5.28%
  • 돌파 기록 (종가 기준)
정부 돌파 일자 지수
최규하 정부 100 1980년 1월 4일 100.00
전두환 정부 200 1986년 4월 1일 200.15
300 1987년 1월 21일 301.93
400 1987년 3월 31일 405.13
500 1987년 8월 19일 500.73
600 1988년 1월 26일 602.32
노태우 정부 700 1988년 5월 24일 705.51
800 1988년 11월 24일 805.86
900 1988년 12월 12일 911.35
1000 1989년 3월 31일 1003.31
문민정부 1100 1994년 10월 14일 1103.37
참여정부 1200 2005년 9월 26일 1206.41
1300 2005년 12월 1일 1305.98
1400 2006년 1월 4일 1402.11
1500 2007년 4월 9일 1501.06
1600 2007년 5월 11일 1603.56
1700 2007년 5월 31일 1700.91
1800 2007년 6월 18일 1806.88
1900 2007년 7월 12일 1909.75
2000 2007년 7월 25일 2004.22
이명박 정부 2100 2011년 1월 14일 2108.17
2200 2011년 4월 25일 2216.00
문재인 정부 2300 2017년 5월 22일 2304.03
2400 2017년 7월 13일 2409.49
2500 2017년 10월 30일 2501.93
2600 2020년 11월 23일 2602.59
2700 2020년 12월 4일 2731.45
2800 2020년 12월 24일 2806.86
2900 2021년 1월 4일 2944.45
3000 2021년 1월 7일 3031.68
3100 2021년 1월 8일 3152.18
3200 2021년 1월 25일 3208.99
3300 2021년 6월 25일 3302.84
  • 보합 마감 기록 : 2018년 10월 16일, 코스피 지수가 전날대비 단 0.01포인트도 변동하지 않은채 마감한 적이 있었다.# 코스피가 전산화된 1987년 이후 8번째 기록이며, 2000년대 이후로는 3번째 있는 일이라고.

10. 관련 문서


[1] 주가변동성이 크다는 뜻으로 어떻게 보면 좋다고 할 수 없는 부분이다.[2] 금융당국에서도 사실상 코스피를 대표지수로 놓는다[3] 물론 부동산 역시 폭등하고 있지만 거래량이 줄어 돈이 예전만큼 쏠리지 않고 있다. #[4] 그나마도 당장 올거라고 생각하진 않고 언젠가는 온다는 입장. 그리고 이분은 한국 증권시장만 비관적으로 보는게 아니라 꽤 예전부터 선진국 경제 비관론자로 유명하니 알아서 걸러서 들을 필요가 있다.[5] 특히 기관투자자들 중 국민연금 등 연기금이 대량으로 매도했다. 연기금은 국내 주식투자 비율이 정해져 있어서, 지수가 가파르게 올라 투자 비율을 넘어서자 계속 매도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투신 역시 펀드 투자자들이 직접투자로 이탈하면서 환매를 위해 주식을 매도했다. 개인은 사고, 기관은 파는 가운데 외국인이 주가 추이의 향방을 결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6] 다만 저번 3200포인트 돌파는 삼성전자 등 대형주가 이끌었다면 이번 돌파는 코스피 전체 종목이 고르게 상승하면서 이끌어냈다.[7] 부채표 까스활명수와 후시딘으로 유명한 그곳.[8] 시가총액은 매 초마다 바뀌는 값이기 때문에 1조 단위로 소숫점 둘째 자리까지만 기재한다.[9] 석유화학이 가장 주된 사업부문인데 시장에서는 2차전지 기업으로 취급당한다. 2차전지 사업부가 LG에너지솔루션으로 물적분할되었는데도.[10] 삼성전자의 우선주. 자세한건 우선주 문서 참고[11] 기존 POSCO를 POSCO홀딩스(지주회사)로 변경하고 철강산업에만 집중하는 POSCO를 물적분할했다. 자세한건 포스코문서 참고.[12] 전체 종목(894종목) 중 867종목 상승,상승종목 중 792종목 상한가 기록[13] 50.77%[14] 27.25%[15] 당시 지수 기준으로는 139.6p-> 122.4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