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7 12:24:49

성낙인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0 0;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1B2D57, #00397F 20%, #00397F 80%, #1B2D57); min-height: 31px; color: #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초대

해리 엔스테드
2대

이춘호
3대

장이욱
4대

최규동
5대

최규남
6대

윤일선
7대

권중휘
8대

신태환
9대

유기천
10대

최문환
11대

한심석
12대

한심석
13대

윤천주
14대

고병익
15대

권이혁
16대

이현재
17대

박봉식
18대

조완규
19대

김종운
20대

이수성
21대

선우중호
22대

이기준
23대

정운찬
24대

이장무
25대

오연천
26대

성낙인
대행

박찬욱
27대

오세정
}}}}}}}}}||

파일:20140318104445-UNNREH.jpg
이름 성낙인(成樂寅)
출생 1950년 8월 24일 ([age(1950-08-24)]세)
경상남도 창녕군 대지면 효정리
본관 창녕 성씨
학력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법학과 학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법학석사 및 박사과정 수료
파리 제2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
파리 제2대학교 대학원 법학박사
직업 법학자, 교수

1. 개요2. 생애3. 주요경력4. 학자로서의 삶5. 비판

1. 개요

한국의 헌법학자이자 서울대학교 제26대 총장.

2. 생애

1950년 8월 24일 경상남도 창녕군 대지면 효정리[1]#에서 태어났다. 대구복명초등학교, 대구중학교, 경기고등학교(64회)와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 과정을 수료하고 프랑스 파리 제2대학교에서 헌법학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3. 주요경력

감투왕

1980년 ~ 1999년: 영남대학교 법과대학 교수
1991년 ~ 1997년: 언론중재위원회 위원
1995년 ~ 1997년: 대통령자문 교육개혁위원회 위원
1996년 ~ 2005년: 국무총리행정심판위원회 위원(정보공개전문위원장)
1999년 ~ 2002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부교수
2000년 ~ 2002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교무담당 부학장 겸 법학부장
2001년 ~ 2003년: 행정자치부 사법시험위원회 위원
2001년 ~ 2002년: 한국헌법학회 부회장
2002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교권지원지위원회 위원장, 교권옹호위원회 위원장
2002년 ~ 2004년: 정보통신부 인터넷주소자원관리법 제정추진위원회 위원장
2002년 ~ 2004년: 서울대학교 교수협의회 이사
2003년 ~ 2004년: 서울대학교 교수윤리위원회 위원
2003년 ~ 2004년: 서울대학교 대학인사위원회 및 양성평등위원회 위원
2004년 ~ 2005년: 대검찰청 인권존중을 위한 수사제도관행개선위원회 위원장
2004년 ~ 2006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학장
2005년 ~ 2007년: 한국공법학회 회장
2005년 ~ 2011년: 헌법재판소 자문위원
2008년 ~ 2010년: 서울대학교 평의원회 위원
2008년 ~ 2010년: 서울대학교 법인화위원회 거버넌스분과위원장
2008년 ~ 2010년: 국회 헌법연구자문위원회 부위원장
2009년 ~ 2012년: 대법원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 위원
2009년 ~ 2013년: 한국법학교수회 회장
2010년 ~ 2013년: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장
2011년 ~ 현재: 콘텐츠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
2012년 ~ 2014년: 경찰위원회 위원장(제8대)
2013년 ~ 현재: 세계헌법학회 한국지부 회장
2014년 8월 ~ 2018년 8월: 서울대학교 총장(제26대)

4. 학자로서의 삶

5. 비판

2010년 당시 스폰서 검사 사건의 진상규명위원장으로 임명되었으나, "한국인 특유의 온정주의적 문화가 문제다", "검사들을 너무 매도하지 말고 따뜻한 눈길로 격려해달라" 등 논란의 여지가 많은 발언을 남기며 '징계 권고'에 그치는 처분을 내려서 비판의 대상이 되었다.#

2014년도 서울대학교 총장 선출 당시, 교수들에게서 표를 많이 받지 못해 총장으로 선출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교수회 투표가 있은 지 4일 뒤에, 이사회에서 2순위였던 성낙인이 선출되고 추천위 1순위인 오세정 교수가 탈락하는 이변이 발생하였다. 이사회에서 갑자기 성낙인을 총장으로 지목한 것이다. 박근혜 정부와의 연결이 의심되는 정황. 이에 대한 증거로 고 김영한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업무일지 6월15일치를 들 수 있다. 2016년도에 “서울대총장 逆任”(역임·거슬러 임명)이라는 내용이 발견되어 논란이 일었으나, 逆任(역임)이 아니라 迸任(선임, 迸는 選의 약자)이라고 해명했다.#

이외에도 성 총장은 영남대학교에서 19년 간 근무한 이력이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 성 총장의 임기는 박근혜 이사장·이사 때와 9년이나 겹친다.
[1] 인근의 모산리, 석리, 창산리와 함께 창녕 성씨 집성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