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4 21:26:34

반도

1. 半島, Peninsula
1.1. 개요1.2. 기준1.3. 일본식 한자어1.4. 한반도를 가리키는 단어1.5. 목록
1.5.1. 한국의 주요 반도1.5.2. 세계의 주요 반도1.5.3. 반도 국가
2. 고유명사3. 밴드의 일본식 발음4. 연상호 감독의 영화, 반도(영화)

1. 半島, Peninsula

1.1. 개요

영어: peninsula[1]
프랑스어: péninsule
독일어: Halbinsel[2]
에스페란토: duoninsulo[3]

육지가 바다에 길게 돌출하여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는 부분. 반도는 지각 변동에 의해서 생긴 융기부이며 한반도, 아라비아 반도, 스칸디나비아 반도, 캄차카 반도, 인도차이나 반도가 그 예.

반도에서는 일반적으로 수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의 비율이 많고, 원양어업의 근거지로 되기 쉬우며, 어항(漁港)이나 피난항이 발달해 있는 경우가 많다. 기후는 본토보다 해양성이며, 온난한 플로리다반도나 크림반도 등은 휴양지로 유명하다.

(串)도 반도의 일종으로,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긴 하지만 반도에 비해 규모가 작고, 섬과 비슷하다는 점보다는 땅끝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뉘앙스가 있다. (예:장산곶)

1.2. 기준

반도와 그 반도가 붙어있는 땅 사이에 명확한 경계가 있는 것은 아니다. 수치적으로는 일단 '반도'에 해당되는 부분이 바다에 닿아있는 부분과, 대륙과 닿아있는 부분의 길이 비율로 '반도성(性)'이라는 걸 정의해볼 수 있겠는데... 의학 쪽에서 종양의 돌출율 같은 것만 나오고 일단 딱 나오지는 않는 듯.

반도가 붙어 있는 육지는 반도 자체보다는 적어도 2~3배, 혹은 그 이상만 크면 된다. 반도가 붙어 있는 육지가 대륙인지 인지는 상관 없다. 실제로 일본도쿄 동남부에는 지바현이라는 동네가 있는데, 대부분이 보소(房総) 반도로 구성되어있다.

어디까지가 반도인지 영역의 경계가 불분명한 것과 마찬가지로 -대륙과는 달리 면적에 대한 정의도 불분명하다. 조어방식에 기대어 생각해보자면 '반도'는 '반쯤 섬'이라는 정의를 지니고 있는데, 대륙으로 인정받을 정도로 큰 땅덩어리는 다른 대륙과 연결되어 있지 않아도 '섬'으로 불리지 않으니 그 정도의 땅덩어리가 다른 대륙에 약간 붙어있다고 해서 '반도'라고 부르는 것은 부당할 것이다. 이에 따라 섬의 기준인 그린란드를 반도에도 적용해볼 수는 있겠으나 그린란드보다 2배 가량 넓은 인도(면적이 4,400,000km2) 역시 관용적으로 '인도 반도'라고 부르고 있다.

결국에 반도인지 아닌지, 반도라면 어디까지가 반도인지와 같은 기준은 "사람들이 반도로 부르느냐 아니냐", "사람들이 어디까지 반도라고 생각하는가"에 달려있다.

예컨대 반도의 경계는 경계선을 어떻게 긋느냐에 따라서 해당 반도가 지칭하는 범위가 달라진다. 보통은 국경선이나 행정구역 경계 같은 인위적인 경계를 바탕으로 인식한다. 한반도의 경우도 청천강-원산만 이북 지역은 반도로 보기 어렵지만 한반도 거주자들이 대한민국과 북한의 영역을 한반도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대체로 압록강-두만강을 반도의 경계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 그 예이다. 이와 비슷하게 반도인지 아닌지의 여부도 사람들의 관습에 따를 수밖에 없다.

1.3. 일본식 한자어

'반도(半島)'라는 말은 서구어에서 번역된 것으로 보인다. 직접적으로는 'halbinsel'과 같은 독일어의 경우 'halb' + 'insel'이 직접적으로 '반+섬'에 대응하는 것으로 보인다. 많은 게르만어, 켈트어, 그리고 발트어, 슬라브어헝가리어에서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땅"에 해당하는 단어는 "절반-섬"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거의 + 섬'으로 조어된 경우도 있다. 영어 단어인 peninsula는 pen과 insula가 합쳐진 단어인데 여기서 pen은 라틴어의 paene에서 유래한 단어로서 거의(almost, nearly)라는 뜻이다.[4] insula는 라틴어 그대로 섬이라는 뜻이다. 근대 일본 초기에 많은 영향을 준 네덜란드어는 'schiereiland'라는 말을 쓰는데, 이 단어의 'schier' 역시 '거의'라는 의미이다. 만약 이들 언어를 곧이 곧대로 직역했다면 '아(亞)-'와 같은 접두어를 썼을지도 모른다. 의미적으로 '거의'나 '반'이나 그렇게 거리가 먼 것이 아니므로 이 계열에서 '반(半)'으로 직역했을 수도 있긴 하다. 예컨대 일본어 '半ば'는 '반쯤'과 함께 '거의'라는 뜻도 지니고 있다. 한국어 '반' 역시 단독 명사일 때에는 그런 뜻이 없으나 접사 '반-'에는 '거의'라는 뜻이 있다(반나체, 반노예, 반강제 등).

일각에서는 반도(半島)라는 말이 반쪽짜리 섬이라며 한국을 비하하기 위해 만든 조어(造語)라는 설이 있는데 이는 근거가 희박하며 실제로도 국어순화의 대상이 아니다.#1#2 애당초 '반쪽짜리'가 비하어라는 것은 한국어의 특수한 용법으로 범언어적으로 '반쪽'이라는 게 비하의 의미로 쓰이는지는 알기 어렵다. 또한 많은 언어에서 '반+섬'으로 단어가 만들었다는 점에서 이를 반박할 수 있다.

지형의 기준이 대륙 대신 섬이 되어야 할 타당한 이유는 없어보이는데도 여러 언어에서 비슷한 식으로 단어가 만들어지는 것은 재미난 현상이다. 굳이 언어학적으로 생각해보면 대륙보다는 섬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다'라는 점에서 '유표적(marked)'이기 때문으로 볼 수 있다. 요컨대 '대륙'이라는 것은 '섬'보다 덜 특징적이므로, '얼마나 대륙에 닮았는가'보다는 '얼마나 섬에 닮았는가'로 단어가 만들어지는 경향이 있다고 볼 수 있다.[5]

1.4. 한반도를 가리키는 단어

인터넷 커뮤니티, 특히 디시인사이드 등지에서는 한국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기도 한다. 반도의_흔한_드립.jpg 이런 식으로. 비슷한 경우로 중국을 지칭하는 대륙, 일본을 지칭하는 열도가 있다. 최소한 2008년부터 쓰이기 시작한 걸로 추정된다. #

여기서의 '반도'의 유래는 일제 강점기 당시 일본이 조센징이라는 표현과 더불어 한국인을 반도인이라 부른 데서 있다는 설이 있다. 그와 관련이 있는지는 몰라도 '반도'만으로 '한반도'를 지칭하는 일본에서의 표현은 그 역사가 상당히 오래되었다. 모로하시 데쓰지(諸橋轍次)의 <대한화사전>(大漢和辭典)의 2권 1627쪽 '半島'(2707-191항)의 풀이에는 2번 뜻으로 "특히 조선을 말함"[이미지]이라는 의미가 실려있을 정도.[7] 일본에서 가장 가까운 반도가 한반도이다 보니 그런 용례가 일찍부터 있었던 모양.

혹은 '대륙의 기상' 시리즈가 퍼지면서 한국은 반도, 일본은 열도 식으로도 패러디된 것이라는 반대 방향의 주장도 있다. 반도, 열도 쪽이 더 먼저 생겨서 대륙의 OO 식으로 중국이 대륙에 대응되었다는 주장도 있다.

1.5. 목록

1.5.1. 한국의 주요 반도

모두 한반도의 반도 속 반도로 분류된다.

1.5.2. 세계의 주요 반도

1.5.3. 반도 국가

반도 안에 있더라도 반도 내의 내륙지에 소재해있는 경우 일반적으로 반도 국가로 보지 않는다. 반도의 특성인 '삼면이 바다'라는 점이 드러나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2. 고유명사

2.1. 일본

2.1.1. 동성

일본의 성씨. 板東, 坂東 등의 표기가 있다.

2.1.2. 일본 이바라키현

반도시 문서 참조.

2.1.3. 역전재판 시리즈호텔 반도

バンドー. 초대작 역전재판에서는 板東로 위와 같은 한자를 썼다.[12]

2.2. 브라질의 축구 선수

브라질의 축구 선수 완두(Wando)의 K리그 등록명.

3. 밴드의 일본식 발음

バンド
실 용례로는 주로 군대, 경찰에서 사용되는 X반도, H반도 등이 있다. 밴드야로제!를 일본에서는 주로 반야로로 줄이는 것도 이 때문.

4. 연상호 감독의 영화, 반도(영화)

부산행의 속편으로 기획된 영화이다. 반도(영화) 문서 참조.



[1] 바이랜드(byland/biland)라는 말도 간혹 쓰이긴 한다.[2] 독일어는 일반 명사도 첫 글자를 반드시 대문자로 쓴다.[3] duon=반, insulo=섬[4] 그래서 pen이 앞에 붙은 영어단어는 대부분 이런 뜻이다. 예를 들어 penultimate라는 영어 단어는 pen과 최후를 뜻하는 ultimate라는 단어가 합성된 단어인데, 이는 '끝은 아니고 끝에서 두번째'라는 뜻이다.[5] 반대로 섬 지역에서만 사용되는 언어의 경우 반대로 '섬'이라는 것이 무표적이고 '대륙'이 유표적이기 때문에 제주도 같은 곳에서는 '육지'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본토 지역에서는 '제주도 이외의 본토 지역'이라는 의미가 무표적이기 때문에 이에 해당하는 단어를 쓰지 않는다.[이미지] 파일:dozen2.jpg 特に朝鮮をいふ。[7] <반도가 국호인가>에 따르면#에서 재인용.[8] 통영은 역사적으로도 고성의 일부였다.[9] 경인 아라뱃길 개통으로 인해 사실상 섬이 되었다.[10] 경남 마산이 아니고 옹진읍 소재지의 옛 이름이다.[11] 사실 대륙이동설에 의해 원래부터 대륙이였다.[12] 역전재판 시리즈가타카나를 좀 많이 쓰는 경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