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3 15:14:49

스캇 프록터

파일:external/sports.donga.com/43242272.2.jpg
뉴욕 양키스 시절
파일:external/i2.media.daumcdn.net/20120318161211330.jpg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롯데전에서.
레녹스 대위 닮았다.[1]
이름 스캇 크리스토퍼 프록터(Scott Christopher Proctor)
생년월일 1977년 1월 2일 ([age(1977-01-02)]세)
출신지 미국 플로리다 스튜아트
학력 플로리다 주립대학교[2]
포지션 불펜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8년 드래프트 5라운드 지명(LAD)
소속팀 뉴욕 양키스(2004년 ~ 2007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2007년 ~ 2008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2010년 ~ 2011년)
뉴욕 양키스(2011년)
두산 베어스(2012년)
두산 베어스 등번호 30번
페르난도 니에베(2011) 스캇 프록터(2012) 개릿 올슨(2013)

1. 소개2. 커리어
2.1. MLB : 조 토레의 남자2.2. KBO 리그 두산 베어스 시절2.3. 마이너리그 복귀
3. 스카우팅 리포트4. 기타5.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전 미국 프로 야구 뉴욕 양키스의 선수이자 전 대한민국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투수. 전성기 시절엔 조 토레의 남자로도 유명했다(...) 어찌 보면 한국에 온 역대 용병 투수들 중에서도 그 커리어가 가장 크고 아름다운 투수라 할 수 있다.

2. 커리어

"이봐, 자넨 아직 돈도 넉넉히 벌지 못했다고. 우리를 도와주는 건 좋지만 커리어가 망가지고 있잖아."
"그럴 순 없어요. 감독님이 필요한다면 언제든지 등판할겁니다."
- 양키스 단장 브라이언 캐시먼과 프록터의 대화, 2011년 인터뷰 中
"감독의 등판 지시를 거부하는 선수는 절대로 없습니다."[3]
- 브라이언 캐시먼, 조 토레의 구원투수 혹사를 비난하며
"조 토레는 프록터를 사랑합니다. 너무 사랑해서 할 수만 있다면 시즌 162경기에 모두 투입하겠죠. 7회에 접전일때도 올라오고, 3연투를 해도 올라오고, 8회에 12대 0으로 팀이 앞서 있을때도 올라오죠. 폴 퀀트릴, 톰 고든, 스티브 카세이, 크리스 해먼드 등 모두 조 토레의 남자가 되는 순간 2년 안에 부상으로 나가 떨어진 거 알죠? 프록터씨, 아직 당신 오른팔이 불구가 아닐 때 즐겨 쓰길 바래요."
- 2007년 당시 83경기 102.1이닝을 던진 프록터의 혹사에 경악을 한 미국의 야구 블로거[4]

2.1. MLB : 조 토레의 남자

1995년 17라운드로 뉴욕 메츠에 지명되었으나, 입단을 거부하고 플로리다 주립대학에 진학한다. 이후 1998년 5라운드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입단한다. 2003년 7월 31일 양키스의 로빈 벤추라 트레이드에서 버바 크로스비와 함께 뉴욕 양키스로 이적했는데, 이 때부터 본격적인 노예 생활이 시작되었다. 결국 홀드왕도 해보고 불펜투수 주제에 100이닝을 넘기는 등(베이스볼 레퍼런스) 혹사를 견디지 못한[5] 그는 토레를 벗어나 LA 다저스로 옮겨 다시 평탄한 커리어가 시작되는가 했는데, 조 토레 감독이 다저스로 따라왔다(...) 결국 프록터의 커리어는 2009년 토미 존 서저리를 받게 되며 망했어요.

2011년에는 흠좀무한 배팅볼 머신으로 전락했고 매경기 홈런과 장타를 쳐맞으면서 화끈한 불쇼를 보여주며 패배보증수표, 경기종결자, 개락터 등의 별명이 붙었다. 또한 여러가지 드라마틱한 장면에서 등장했는데, 피츠버그 파이리츠DTD가 시작된 오심 경기에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서 심판의 퇴근본능을 자극했다. 동영상 링크 그 와중 프록터의 깨알같은 몸개그

무엇보다도 2011 MLB 와일드카드 레이스의 대미를 장식했는데, 에반 롱고리아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은 투수다(…).




이 때문에 두산 베어스 계약 소식이 알려지자 한국 보스턴 레드삭스 팬들은 잠실에 가서 야유를 보내겠다며 벼르기도(…).

2.2. KBO 리그 두산 베어스 시절

파일:49456202.2.jpg
2012 시즌, 든든한 베어스의 CLOSER

인성과 실력 모든 게 빛났던 니퍼트의 외인 파트너이자 2012 시즌, 두산의 든든한 뒷문

2012년 시즌 불러주는 팀이 없었던지 결국 해외리그의 문을 두드렸고, 더스틴 니퍼트의 활약으로 재미를 봤던 한국의 두산 베어스가 계약금 5만달러, 연봉 25만달러에 마무리 투수로 한국 무대를 밟게 되었다.[6]

4월 8일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열린 정규시즌 넥센 히어로즈와의 개막 시리즈 2차전에서 팀이 스코어 11:13으로 앞서던 9회초에 올라와서 2아웃까지 잡은 후 장기영에게 볼넷을 내주고 김민우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이택근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무실점으로 막고 자신의 한국 무대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날 프록터의 기록은 1이닝 22투구수 1피안타 1볼넷 무실점 세이브.

4월 18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팀이 3:4로 이기던 9회초에 등판. 선두 타자 박석민을 1루수 최준석의 실책으로 출루시킨 뒤 1사 2루에서 손주인에게 좌익수 앞 안타를 맞았지만 김현수의 훌륭한 홈 송구와 포수 최재훈의 블로킹으로 대주자 강명구가 아웃되었고 계속 되는 2사 2루의 위기에서 2루 레이저 송구로 2루 주자 손주인을 견제사로 잡아내 이닝을 종료하여 세이브를 따냈다. 보다시피 대단히 아슬아슬하게 세이브를 올렸지만 그와 별개로 파울플라이를 잡기위해 덕아웃방향으로 매우 열심히 뛰어간다던가 1루수 최준석의 실책을 자신의 책임으로 돌린다던가 굉장한 파이팅과 의지를 보여줘서 팬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 이 날 프록터의 기록은 1이닝 25투구수 1피안타 무실점.

4월 24일 문학 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2:1로 이기던 9회말에 등판해서 1이닝 21투구수 1볼넷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했고, 세이브를 하나 더 추가해서 시즌 3세이브를 달성했다. 제구가 불안하다는 단점이 보이긴 했지만 구위로 찍어 눌러서 어떻게든 세이브를 올리는 모습을 보였다.

4월 29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팀이 3:4로 이기던 9회초에 등판. 선두 타자 대타 김상훈에게 볼넷을 내주고 신종길에게 안타를 맞으며 멸망하나 싶었지만 대주자 윤완주가 3루에서 아웃되면서 한숨을 돌렸다. 다음 타자 이용규에게 2루수 땅볼 진루타를 허용하고 안치홍 타석 때 포일이 나와서 2사 3루의 위기에 몰렸지만 안치홍을 투수 땅볼로 잡아내어 1이닝을 18투구수 1피안타 1볼넷으로 꾸역꾸역 막고 시즌 6세이브째를 챙기며 세이브 단독 1위에 올랐다.

4월의 투구 내용을 뜯어보면 매 경기마다 주자를 한 두명 출루 시키고 실투도 종종 나오는등 불안한 모습이 보였지만 위기상황마다 두산의 수비진이 기를 쓰고 수비를 성공하여 어쨌든 블론세이브 한번 없이 막아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두산 팬들조차 뽀록터라고 부르면서 언젠가 불지를 것 같다며 불안해 하였다. 하지만 내용이야 어쨌든 2012년 4월 동안 평균자책점 1.29에 6세이브 기록. 당시 마무리투수 중 기록상으로 가장 좋은 모습을 보였다.

5월 15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3회초까지 스코어 6:0으로 지던 팀이 6:11로 역전하는 바람에 등판하지 않을 줄 알았는데, 대졸 1년차 신인 투수 윤명준 9회초에 올라와 ⅓이닝 2실점을 하여 스코어 8:11, 1사 2루를 만들자 세이브 상황이 완성되어 윤명준의 뒤를 이어 등판했다. 최진행의 타구를 잡은 이원석이 송구 실책을 저지르면서 1사 1, 3루가 되어 위기에 몰렸지만 이날 실책 2개를 저지르며 경기를 지배했던 이대수를 유격수 병살타로 잡아내고 경기를 끝내고 시즌 11세이브를 달성했다. 이 날 프록터는 ⅔이닝 9투구수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했다.

6월 12일, 결국 일이 터졌다. 사직에서 펼쳐진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초 고영민의 홈런으로 3:2로 리드한 11회말에 마무리로 나섰으나 황재균에 내야안타, 1사후 정보명에게 중전안타를 얻어맞고 시즌 첫 블론세이브를 기록했고, 12회말 계속되는 제구력 난조속에 2사 후 조성환에게 밀리런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패전투수가 되었다. 시즌 첫 패이자 한국 첫 패.

하지만 이틀 뒤, 다시 만난 롯데를 2개의 삼진 포함, 3자범퇴로 막아내며 세이브를 여유있게 추가했다. 이날 경기 기준 시즌 16세이브로 단독1위.[7]

그런데 19세이브를 하고 있던 6월 2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스코어 2:4로 앞선 9회말에 등판해 고동진이대수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장작을 쌓더니 양성우와 한상훈에게 연속으로 스트레이트 볼넷을 작렬하며 2개로 밀어내기로 1점을 내주고 말았다. 게다가 장성호의 1루수 땅볼 타구를 1루수 최재훈이 홈에 악송구를 하면서 3루주자 이대수가 홈을 밟아 스코어 4:4가 되면서 블론세이브를 기록하고 말았다. 다음 타자인 김태균좌익수 땅볼을 쳐서 3루주자 양성우가 홈에서 아웃되면서 1사 만루가 되었는데, 결국 최진행에게 끝내기 우익수 앞 안타를 맞고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프록터의 이날 기록은 ⅓이닝 34투구수 3피안타 2볼넷 3실점 3자책점.

그래도 이틀 뒤인 6월 2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서 팀이 스코어 8:7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10회말 무사 1루에서 변진수를 구원해 등판, 고동진을 쓰리번트 삼진으로 잡아내고, 대타 이대수를 병살타로 처리, 시즌 20세이브로 자신이 건재함을 알렸다. 프록터의 이날 기록은 1이닝 8투구수 1탈삼진 무실점 세이브.

그런데 6월 28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팀이 스코어 4:2로 앞선 9회말에 등판하여 2아웃까지 잘 잡아놓고 유한준, 서건창, 김민성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1실점하더니, 2사 1, 3루에서 보크를 작렬하여 3루주자가 홈인, 동점을 만들고 시즌 세 번째 블론세이브를 시전하였다. 그나마 2사 2루의 위기에서 지석훈을 삼진으로 잡아내 이닝을 마쳤고 팀은 연장 10회초에 2점을 내어 스코어 6:4로 승리하였다. 프록터가 블론세이브를 저질렀지만 승리 투수 요건은 갖췄는데, 기록원들은 10회말에 등판하여 무실점으로 막은 임태훈에게 승리를 기록했다. 이 날 프록터의 기록은 1이닝 25투구수 1탈삼진 2실점 2자책점 블론세이브.

7월 3일 무등 야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팀이 스코어 5:4로 앞선 9회말 등판하였는데,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대타 나지완에게 실투성 볼이 위로 솟구쳤는데, 이를 빈볼로 오해한 나지완이 화를 내며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다. 이 때 나지완에게 비하적인 표현을 사용하였다는 오해를 받았으나(나지완이 'Yellow Pig'라며 인종차별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본인이 'Yell it me NIP'이라고 말하며 오해를 풀었다.[8] (NIP은 더스틴 니퍼트의 애칭) 이후 조영훈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차일목을 삼진으로 잡으며 경기 마무리, 팀은 5:4로 승리했고 프록터는 1이닝 23투구수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챙겼다. 하지만 이 일은 오히려 김현수, 나지완과 함께 논쟁거리를 만들게 되었다.

17일 경기에서 4:0으로 앞서고 있었으나 홍상삼이 남긴 주자 2명인 상황에서 올라왔으나 깔끔하게 분식회계를 저지르고 본인은 1삼진 무실점 세이브를 거두었다.(시즌 22세이브)
파일:록티1.png 파일:록티2.png
파일:록티3.png 파일:록티4.png
프록터 본인이 시즌 중 직접 제작해 두산 선수단 전원에게 선물했던 티셔츠

8월 29일 LG전에서 컨디션 점검 차 등판했다.

9월 2일 SK 전에서는 4:3으로 앞서 있던 세이브 상황에서 더스틴 니퍼트를 구원해서 등판했지만, 그만 블론세이브를 저지르고 말았지만 팀이 9회 초에 2점을 내면서 6:4로 승리해서 구원승을 추가하였다. 그러나 이날 삼성의 오승환이 세이브를 추가하여 구원 공동 1위 자리를 허용했다.

9월 5일 한화 전에서는 6:5로 앞서 있던 세이브 상황에서 9회말에 김태균으로부터 끝내기 안타를 얻어맞고 패전 투수가 되었다. 올 시즌 한화에게만 벌써 2패. 그리고 이날 삼성의 오승환이 세이브를 추가하면서 기어이 구원 단독 1위를 오승환에게 내주고 말았다.

9월 7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11회초 서건창에게 안타를 맞은 후 견제 동작을 취하려다 보크를 범해 2루 진루를 허용하였다. 이후 3루를 훔치려는 서건창을 잡으려 했으나, 송구가 빗나가 공이 뒤로 빠지며 그대로 득점 허용. 온갖 실책을 저지르며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팀이 시리즈 전적 2패로 지던 10월 11일 사직 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2012 팔도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스코어 7:2로 앞선 9회말에 6번째 투수로 등판하여 볼넷과 내야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이날 프록터는 1이닝 19투구수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10월 12일 사직 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2012 팔도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4차전 스코어 3:3인 10회말 1사 2루 상황에서 6번째 투수로 등판했는데, 2구째 공을 폭투로 작렬하였고, 포수 양의지가 이를 잡아 3루로 달리던 2루주자 박준서를 아웃시키려고 3루로 송구했으나 송구 에러가 나오면서 박준서가 홈에 들어오는 바람에 스코어 3:4로 경기가 끝나고 말았다.

프록터는 2012 팔도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에서 2경기 1이닝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팀은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탈락했다.

시즌 종료 후 12월 26일, 두산은 김승회가 빠져나간 선발진을 보강한다는 이유로 프록터와의 재계약을 포기했다. 선수 보유권도 풀어 KBO 내 다른 구단에서도 뛸 수 있게 되었지만 NC와 LG를 제외하고는 용병 협상이 마무리된데다 NC는 새 용병을 뽑기로 방침을 확정한 상태라 사실상 갈 곳이 없었고 결국 미국으로 유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선수생활을 돌이켜보면, 소속된 팀에서의 마지막 등판을 끝내기와 함께한 선수이다. 2011년 MLB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는 에반 롱고리아에게 끝내기 투런, 2012년 KBO 준플레이오프에서는 폭투로 인한 끝내기.

결국 한 시즌이였지만, 2012 시즌 두산의 뒷문을 단단히 지켜낸 것만은 변함없는 사실. 외국인 마무리투수라는 색다른 점도 국내 야구팬들에게 관심을 샀고, 인성이나 실력으로나 한 시즌 밖에 프록터를 볼 수 밖에 없었서 당시 아쉬워 했던 두산 팬이 상당했었다.[9] 잊지못할 한국에서의 한 시즌이였다.

2.3. 마이너리그 복귀

시범경기에서 13이닝을 던지는 동안 평균자책점 4.15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3월말 볼티모어로 현금 트레이드 됐다. 하지만 볼티모어에서도 평균자책점 8.59로 부진했고 결국 방출당하며 선수생활을 은퇴했다.

3. 스카우팅 리포트

주로 90마일 중반대의 패스트볼이 살아있지만 커맨드가 잡히지 않아 볼질을 남발했고 브레이킹볼이 플러스 피치가 되지 못하며 빅리그에서 밀려났다. 하지만 두산에서는 다혈질인 성격에도 불구하고 패스트볼의 구위에 주목하면서 마무리로 기용할 의지를 나타냈다.

4. 기타

두산 베어스 소속 당시 팀에 상당히 잘 융화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수비진의 실책도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며 립서비스일지는 모르겠지만 인터뷰에서 항상 팀과 동료를 생각한다고 말했으며 동료들을 정말로 마음에 들어하는건지 한우 100만 원 어치(!)를 쏘기도 했다.

2015년, 김현수의 MLB진출에 관련하여 적응이 빠를 것이라고 했다.

은퇴 후에는 미국 유수의 증권사인 모건스탠리의 플로리다 쪽 지점에서 전공[10]을 살려 투자자문사로 일하고 있다.

2018년 6월 20일 마구마구 업데이트로 12시즌이 엘리트로 추가되었다.

5.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4 NYY 26 25 2 1 0 - 0.667 5.40 29 5 14 21 18 15 1.720
2005 29 44⅔ 1 0 0 - 1.000 6.04 46 10 23 36 32 30 1.410
2006 83 102⅓ 6 4 1 - 0.600 3.52 89 12 41 89 41 40 1.192
2007 52 54⅓ 2 5 0 - 0.286 3.81 53 8 35 37 27 23 1.509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7 LAD 31 32 3 0 0 - 1.000 3.38 25 4 19 27 14 12 1.250
2008 41 38⅔ 2 0 0 - 1.000 6.05 41 7 25 46 30 26 1.681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10 ATL 6 5⅔ 0 0 0 - 0.000 6.35 4 1 5 6 4 4 1.412
2011 39 29⅓ 2 3 0 - 0.400 6.44 31 5 24 18 21 21 1.705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11 NYY 8 11 0 3 0 - 0.000 9.00 19 6 13 11 13 11 2.818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12 두산 57 55⅓ 4 4 35
(2위)
0 0.500 1.79 43 0 22 46 15 11 1.157
MLB 통산
(7시즌)
307 343 18 16 1 - 0.529 4.78 337 58 199 291 200 182 1.469
KBO 통산
(1시즌)
57 55⅓ 4 4 35 0 0.500 1.79 43 0 22 46 15 11 1.157


[1] 5월 22일 SK전에서 세이브를 하러 달려나오는 모습을 보고 모두가 주한미군 포스라며 감탄했다.[2] ACC(Atlantic College Conference) 소속.[3] 같은 인터뷰[4] 출처[5] 반면 어떤 괴수는 이런 불펜 혹사에서도 살아남아 양키스의 수호신으로 활약했다. 그 괴수는 바로 마리아노 리베라.[6] 그만큼 두산 불펜진이 만신창이가 되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09년의 KILL라인 선수들 모두 모종의 이유로 인해 불펜투수로써의 제 역할을 해 주기 힘들었고, 정재훈은 부진, 김승회는 선발 땜빵, 11년 후반기에는 불펜이 완전히 아작나버려 외인투수 페르난도 니에베를 불펜으로 보직전환할 정도였다.[7] 양의지의 역전 2점홈런이 없었다면 김사율이 15세이브로 공동1위로 올라올 수도 있었다.[8] 애초에 경기중에 덕아웃에 있어 들리지도 않을 니퍼트에게 말한것도 오해사기에 충분했다.[9] 결국 2013년부터 2016시즌 보우덴이 나타나기 전 까지, 니퍼트의 외인 파트너 잔혹사가 이어졌다.[10] 플로리다 주립대학교 경영학 학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