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01 02:37:11

한국어의 외래어/독일어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외래어
한국어 외래어
영어계프랑스어계독일어계이탈리아어계
일본어계중국어계네덜란드어계스페인어계
러시아어계포르투갈어계라틴어계그리스어계
아랍어계유대어계산스크리트어계페르시아어계
}<-4><:>[[한국어의 외래어/기타
기타]]

1. 과학
1.1. 화학
1.1.1. 원소
1.2. 의학/생물학1.3. 지리학1.4. 물리학/공학
2. 철학/사상3. 식품/요리4. 동물5. 등산6. 역사7. 건축/예술8. 경제/교통9. 교육10. 기타11. 상표명

1. 과학

1.1. 화학

1.1.1. 원소

한편 유래와 별개로 독일어와 영어에서 다르게 부르는 원소는 다음과 같다.
좌측이 독일어, 우측이 영어(몇개는 대한화학회 표준)이다.

1.2. 의학/생물학

1.3. 지리학

  • Föhn : 알프스 산맥을 넘어 부는 건조한 열풍을 뜻하던 말.
  • 카르스트 Karst[10]

1.4. 물리학/공학

2. 철학/사상

3. 식품/요리

4. 동물

5. 등산

6. 역사

  • 게슈타포 Gestapo(Geheime(비밀)+Staatspolizei(국가 경찰)) : 나치의 비밀 경찰
  • 나치당 Nazi(Nationalsozialistische Deutsche Arbeiterpartei, 국가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黨
  • 레벤스라움 Lebensraum(생활 범위)
  • 안슐루스 Anschluss(연결) : 나치의 오스트리아 병합
  • 슈타지 Stasi(Staatssicherheitsdienst, 국가 안전부) : 동독의 경찰
  • 카이저 Kaiser(황제)

7. 건축/예술

8. 경제/교통

9. 교육

10. 기타

11. 상표명

*MAN *폭스바겐 그룹 산하의 상용차 브랜드.
[43]

참고자료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독일어 문서의 r575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그리스어 βούτυρο(버터)에서 왔다.[2] 다른 금속의 제련을 하다 유독한 증기가 나와서 광부들이 이렇게 불렀다. 출처[3] 코발트와 비슷하게 역시 다른 금속의 제련을 하다 유독한 증기가 나와서 광부들이 이렇게 불렀다. 출처[4] 외래어 표기법을 따르면 '요트'.[5] 미국식 영어로는 '알러지'. 흔히 알러지를 일본식 영어로 표현한 것이 알레르기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6] 발견한 의사 알로이스 알츠하이머에서 유래.[7] 미국식 영어로는 '바이터민'. 그러나 영국식 영어로는 독일어와 똑같이 '비타민'이다.[8] 오스트리아의 소설가 레오폴트 폰 자허마조흐의 이름에서 유래[9] 영어로는 '백신'. 북한에서는 현재도 이렇게 부르며, 일본어도 원음에서 따와 ワクチン(와ㅋ친)으로 읽는다.[10] 슬로베니아 남서부의 크라스 지방의 독일어 명칭에서 유래.[11] 독일의 과학자 게오르크 시몬 옴에서 따 옴.[12] 독일의 과학자 하인리히 루돌프 헤르츠에서 따 옴.[13] 독일의 기술자 디젤에서 따 옴.[14] 독일의 과학자 빌헬름 콘라트 뢴트겐에서 따 옴.[15] 독일의 과학자 에른스트 마흐에서 따 옴.[16] 동명의 디저트는 프랑스어이나, 과학에서 쓰이는 강철로 만든 용기(容器)로서는 독일어 유래이다.[17] 영어로는 에너지(Energy). 모 애니메이션의 인기로 인해 한 번 쯤은 들어봤을 에네르기파의 에네르기가 바로 이것이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에네르기보다 에너지로 쓰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에네르기라는 표현은 에네르기파를 제외하면 사실상 사용되지 않는다. 반대로 북한에서는 에너지보다 에네르기를 더 많이 사용하며 일본은 본래는 에네르기를 많이 썼지만 점차 에너지의 사용 빈도가 늘어나고 있다.[18] 요리사 이름[19] 품종개량사 카를 도베르만의 이름에서 따 옴.[20] 사실은 '로트바일러'가 정확한 발음.[21] 로트바일 시(市)에서 유래.[22] 흔히 비박으로 표기하지만, 국립국어원의 로마자 표기법을 준수하자면 비바크로 표기하는 것이 맞다.[23] 음식 라멘이 아니다. 그건 일본어다.[24] 필하모'닉'은 영어식[25] 독일에서는 우리나라처럼 부업의 의미가 아니라 노동 자체를 가리킨다. 그게 이곳을 스치면서…[26] 독일의 통계학자 에른스트 엥겔[27] 21세기 한국에선 기술전문고등학교의 호칭으로도 쓰인다.[28] 참고로 영어로는 Theme(thㅣㅁ)으로, 발음이 매우 다르다.[29] 실무진은 Zipfel 쪽으로 의견을 모은 뒤 사내 공론화를 거치는 과정에서 뜻밖의 얘기를 듣게 된다. Zipfel이 일반적인 뜻 말고 속어로 ‘남성의 은밀한 부분’을 뜻하기도 한다는 것이었다. 이 말뜻을 귀띔해준 이는 독일인 바우만 과장이었다. 자칫 성적인 연상과 구설을 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ZIPEL을 'Zero defect Intelligent Prestige Elegant Life style'의 이니셜(첫 글자)로 삼는 새로운 뜻을 만들어내는 전략을 썼다. 출처[30] 독일어 알파벳으로는 '베엠붸' 정도로 발음.[31] VW로 줄여쓰기도 한다. 독일인들은 99% VW라고 쓰며 '파우붸'정도로 발음한다.[32] 현재는 이 슬로건이 폐기되어서 이것도 옛말.[33] 영어식으로 읽으면 퓨마이고 독일어식으로 읽으면 푸마이다.[34] 그러나 의미상 약간 틀렸다. 항목 참조.[35] 실제 독일어로는 훔멜이 맞다.[36] 독일어로 텅스텐을 의미.[37] Adi(창립자 아돌프 다슬러 별명)+Das(성씨의 앞 글자)[38] 창립자 베르너 폰 지멘스에서 유래.[39] 물론 창립자 카를 발터에서 따옴.[40] 다임러 사와 벤츠 사의 합병으로 출범한 브랜드로, 다임러 사의 딜러였던 에밀 옐리네크의 딸인 메르세데스 옐리네크와 기업인 카를 벤츠의 이름에서 유래한다.[41]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군의 반궤도장갑차의 제작사로 유명한 그 회사 맞다.[42] 창립자 Hans Riegel의 이름과 성 그리고 하리보의 창립지 Bonn 에서 각각 두 글자씩 따온 것이다.[43] 'Maschinenfabrik Augsburg-Nürnberg'의 약자이다. 항목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