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3-01-27 01:28:53

MAN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리눅스에 있는 매뉴얼 man에 대한 내용은 man page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도시권 통신망에 대한 내용은 통신망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도시권 통신망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2px -12px"
파일:포르쉐 로고.svg
파일:메르세데스-벤츠 로고.svg
파일:BMW 로고 그레이.svg
파일:아우디 로고.svg
파일:폭스바겐 로고.svg
포르쉐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
파일:오펠 로고.svg
파일:보르그바르트 로고.png
파일:MAN 로고.svg
파일:세트라(기업) 로고.svg
파일:스마트(자동차) 로고.svg
오펠 보르그바르트 MAN 세트라 스마트 }}}}}}}}}

파일:폭스바겐 그룹 로고.svg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000,#e5e5e5
주요 주주
포르쉐 SE니더작센 주카타르 투자청캐피탈 그룹
계열사 & 사업부
승용차 폭스바겐포르쉐스코다세아트 (쿠프라)부가티벤틀리아우디 (람보르기니)제타
상용차 트라톤 SE (만 트럭 & 버스네오플란스카니아나비스타 인터내셔널)
이륜차 두카티
디자인 이탈디자인 주지아로
에너지 만 에너지 솔루션일렉트리피 아메리카일렉트리피 캐나다
해외지사 폭스바겐그룹코리아
}}}}}}}}}}}} ||
MAN
Maschinenfabrik Augsburg-Nürnberg Truck & Bus
파일:MAN 로고.svg
설립일 1758년
기업형태 주식회사
업종명 상용차 및 엔진 제조업
CEO Georg Pachta-Reyhofen
회장 Andreas Renschler
소재지 파일:독일 국기.svg 독일 바이에른 주 뮌헨
시가총액 142억 8천 6백만 유로 (2014년)
모기업 폭스바겐 그룹 산하 트라톤 SE
홈페이지 파일:홈페이지 아이콘.svg 파일:페이스북 아이콘.svg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svg 파일:유튜브 아이콘.svg
만트럭버스코리아

파일:MAN_TGX_2020.jpg
사진 속의 차량은 TGX.

1. 개요2. 상세3. 연혁4. 한국 시장5. 생산차량
5.1. 버스5.2. 트럭5.3. LCV
6. 특징7. 기타8. 미디어 등장

[clearfix]

1. 개요

폭스바겐 그룹 산하 독일의 상용차 제조업체. 저상버스, 굴절버스, 하이데커 버스 등 다양한 종류의 버스를 비롯하여 대형 트럭, 트랙터 등을 생산하며 크게는 산업용 엔진(예를 들면 선박용 엔진)이나 관련 산업장비도 만든다.

로고에 사자의 옆모습이 들어가 있다.

2. 상세

흔히 '맨' 혹은 '만'으로 읽지만 자동차 제조사 이름 MAN은 'Maschinenfabrik Augsburg-Nürnberg'의 약자다. 국내를 제외한 전 세게에서 '엠 에이 엔'으로, 독일어권에서는 '엠 아 엔'으로 읽는다. MAN의 뜻이 남자가 아닌 아우크스부르크-뉘른베르크 기계공장이기 때문

2017년 현재 최대주주는 폭스바겐 AG이며, 스카니아와도 연관되어 있다.[1] 네오플란[2]이 자매 회사로, 고속버스, 관광버스, 2층 버스를 전문적으로 생산한다. 네오플란의 2층 버스는 꼬마버스 타요의 등장인물 중 하나인 '씨투'의 모델이다.

3. 연혁


▲ 2008년에 만들어진 창사 250주년 기념 홍보용 영상 요약본. MAN사의 역사를 대략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영어 버전독일어 버전도 있다.

이쯤되면 평범한 기계업체이겠거니 하겠지만, 사실상 회사의 기원은 1758년의 철공회사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디젤 엔진계의 본좌급이다. 밀리터리 오타쿠라면 들어봤을 나치군수품 유보트, 판터 전차[3][4]의 엔진들을 생각하면 되는 회사.[5]

MAN이라는 명칭은 단순한 고유명사가 아닌, 독일어로 아우크스부르크뉘른베르크 기계 공장을 뜻하는 Maschinenfabrik Augsburg-Nürnberg의 약칭이다. 1898년 뉘른베르크 소재 Maschinenbau-AG Nürnberg(1841년 설립)와 아우크스부르크 소재 Maschinenfabrik Augsburg AG(1840년 설립)가 서로 합병하여 1908년 Maschinenfabrik Augsburg-Nürnberg AG로 회사명을 개명하는 바람에 약자로 M.A.N.이라 하여 나중에 MAN으로 변경되었는데, 이게 영어 단어인 man과 우연의 일치로 같게 된 것뿐이다. 하지만 MAN의 연혁에서 공식적으로 뿌리를 두는 곳은 1758년 독일 루르 지방 오버하우센의 “세인트 안토니” 철공소인데, 이 회사가 지역 인근의 철공소들과 합병하여 Gutehoffnungshütte(GHH)로 회사 이름을 바꾸고 1921년 MAN의 전신이었던 독일 남부의 M.A.N.을 인수하였기 때문이다. 이후 인수합병의 주체인 GHH가 중심이 되어 명칭도 GHH 그룹 체제로 유지하다가 1986년에 사업구조 개편으로 현재의 MAN 그룹으로 명칭이 완전 변경되어 지금에 이르게 된 것이다.

인수합병 이후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피인수 기업이 명칭상으로 살아남은 특이한 사례인데, 실제 그룹 명칭 변경 당시에 그룹 본사까지도 기존 GHH의 본진이었던 루르 지방에서 MAN의 본진인 뮌헨으로 이전하였을 정도로 단순한 명칭 변경 이상인 대단한 의미로 분석할 수 있다. 사실 MAN이 1921년 당시에 재정적으로 피인수된 기업이라 해도 전신인 Maschinenfabrik Augsburg AG가 디젤의 아버지라 불리는 루돌프 디젤과 함께 디젤 엔진을 최초 개발 및 양산한 본좌급의 기술력을 가진 잠재성이 대단했던 기업이었고 인수합병 이후 기업규모의 발전에 있어서 피인수된 MAN 계열사들이 엄청난 공헌을 하며 시장 브랜드 인지도에 있어서도 큰 역할을 하였기에, 인수합병한지 오랜 세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피인수기업인 MAN으로 그룹의 명칭 변경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6]

세계 최초의 모노레일이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고가 철도인 부퍼탈 모노레일을 건설한 회사이기도 하다.

4. 한국 시장

1990년대 중, 후반에 삼성중공업에서 F90을 수입한 적이 있었다. 그래서 구형 만 트럭은 삼성 로고를 달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후 2001년, '만트럭버스코리아'라는 명칭으로 정식법인을 설립하면서 본격적으로 국내 시장에 진출하게 된다.

수입 덤프트럭트랙터 쪽에선 볼보트럭, 스카니아 다음으로 많이 보인다.

국내 정식출범 이후 한동안은 국내 트럭시장에만 매진했지만, 2016년부터는 국내 버스시장에도 진출하게 되었다. # 3도어 저상버스 모델인 라이온스 시티(Lion's City)와[7] 시티투어버스 모델인 라이온스 투어링(Lion's Touring)을 시작으로,[8] 2018년에는 스페인의 바디빌더 메이커 운비(UNVI)의 더블데커 모델 바디를 올린 2층버스인 라이온스 더블데커가 출시되었다.

국내 트럭시장에서의 평가는 영 좋지 못한 편이다. 유로5 모델까지는 큰 논란거리가 없었지만, 유로6 모델부터 중대 결함들이 다수 보고되면서 '만들다 만 차'라는 굴욕적인 멸칭이 붙을 정도. 주행중 기어가 N(중립)으로 빠져버리는 현상이나 브레이크 결함 등 안전에 큰 영향을 주는 굵직한 결함들이 발견되었고 결국 국내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본사 회장이 해당 문제를 직접 사과했다. 문제는 결함 사례가 여기서 끝나지 않고 2019년에는 엔진에 금이 가는 역대급 결함이 발견되어 차주들로부터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9] 동일 증상을 호소하는 차주가 한둘이 아니라는 점을 보면 MAN의 QC 능력이 의심되는 상황.

2021년 5월부터 국내에도 차세대 트럭 라인업이 공개되었지만, 결함 전적이 워낙 화려하다보니 큰 호응은 얻지 못하고 있다.[10] 결국 5월 7일 기존 유로6 모델 4,408대에 대한 리콜 예정을 발표했지만, 그로부터 나흘만인 5월 11일에는 영업운행 중이던 라이온스 더블데커에서 동일한 엔진 결함으로 시동이 꺼지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바람 잘 날이 없는 중이다. 이런 여론을 의식한 듯 마케팅 담당 부회장이 직접 한국을 찾아 리콜을 약속했다. 다만 '엔진 자체가 문제가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이번에도 역시나 부인했다.

5. 생산차량

5.1. 버스

파일:IMG_8597.jpg 파일:gp1002-lc.png
MAN 라이온스 더블데커(5003번) MAN 라이온스 시티 3도어 저상버스(김포 1002번)
파일:MAN_Lion's_Touring.jpg 파일:24_20191022_140409_1200_n.png
MAN 라이온스 투어링(서울시티투어버스) MAN 라이온스 시티 3도어 저상버스(부산 24번)
국내에서 운행중인 차량 모습
파일:smrtlionscity1.jpg 파일:manlionscityfacelift.jpg
싱가포르의 MAN 라이온스 NL32F (Euro 6) 버스 싱가포르의 MAN 라이온스 시티 ND323F (Euro 5) 2층버스
파일:Screenshot 2020-02-02 at 8.44.13 PM.png 파일:MAN NL323F.jpg
싱가포르의 MAN 라이온스 NG363F 굴절 버스 싱가포르의 MAN NL323F 기본형 버스
싱가포르에서 운행중인 차량 모습

5.2. 트럭

파일:MAN_truck_series_2020.jpg

5.3. LCV

6. 특징

하이드로 드라이브라는 재미있는 옵션이 있다. 구동축이 미끄러질 때 조향축을 유압 크랭크로 구동해서 탈출하는 재주가 있는데, 일반적인 축 구동 방식보다 더 가볍고 간단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한다. 경제성을 우선하는 상용차 분야에서 조향축까지 구동축으로 만드는 것보다 경제적인 모양이다. 사실 파트타임 4x4 차량들이 포장도로에서는 보통 4x2로 다니는 경우가 많으니 확실히 합리적이다. 하지만 추가 비용 때문에 국내에서는 볼 수 없겠지

그외에 2행정 디젤 엔진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기술력을 가지고 있어 대형 발전기에 MAN 2행정 엔진 + 터보차저 옵션을 박아 돌리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대형 2행정 디젤 중에서 900RPM이라는 매우 높은 속도까지 가동할 수 있기에 MW급 단일엔진 발전기에 많이 쓰인다. 시동은 보통 압축공기 에어모터 방식을 이용한다.

선박추진용 엔진에서도 독보적인 지위를 가지고 있으며, 국내 건조 선박은 MAN에서 생산하거나 MAN의 라이센스를 얻어 생산한 엔진을 주기관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아예 선주가 MAN 엔진을 장착하는 것을 못박아 버리는 경우도 있다. 디젤기관을 넘어서 ME-GI와 같은 가스연료 엔진이나 다종연료 엔진과 같이 남들은 상용화는 커녕 시제품 단계에서 깔짝거리는 물건들을 덜컥 덜컥 상용화할 정도로 압도적이고 독보적인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11]

7. 기타

  • 1980년대 후반까지 국내 버스, 트럭 중에 대우중공업이 면허 생산한 이 회사의 엔진을 장착한 차가 많았다. 대표적인 것이 D0846HM, D2156HM-Q, D2156HMU, D2848M 등이며 K200 장갑차에 탑재된 D2848 역시 원래는 이 회사의 버스용 엔진을 개조한 것을 사용한 것이다. 현재도 대우중공업의 후신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에서 일부 생산을 하기도한다.
  • 파일:MAN_SX45_PAC-2.jpg
    대한민국 공군이 독일 연방군비 축소로 감축되는 패트리어트 포대를 사오면서 패키지에 포함된 MAN 군용트럭[12]까지 도입하여 운용 중이다.
  • 2021년 3월 8일에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브랜드 엠블럼을 WOMAN으로 바꾼 TGX트럭을 이벤트로 선보이기도 했다. 영상 영상2

8. 미디어 등장

회사의 높으신 분들이 소프트웨어를 통한 자사 라이선스 공개에 상당히 긍정적으로 생각하는지 여기저기서 정식명칭 그대로 등장한다.


[1] 왜냐하면 스카니아폭스바겐 산하에 있기 때문. 예전의 스카니아는 알다시피 스웨덴 사브의 계열사였다.[2] 네오플랜이 아니라 네오플란이다!! 이 역시 만과 마찬가지로 만트럭버스코리아에서 공식적으로 독일어 발음의 한글표기인 '네오플란'으로 NEOPLAN 브랜드를 명명하고 있다. 해당 회사에서 만든 버스는 대한민국에서 시티 투어용 버스로 많이 사용 중이다.[3] 판터는 프로토타입 모델(VK30.02(M))이 다른 기업들과인 경합에서 승리 후 정식 채용되었다.[4] 다만 사실 판터는 가솔린 엔진이기 때문에 디젤 엔진과는 거리가 멀다. 그리고 가솔린 엔진을 만든 곳도 마이바흐였다. 2차 대전 때 디젤 엔진을 전차에 상용한 국가는 소련과 일본 밖에 없다.[5] 이러한 무기들에 탑재할 목적으로 엔진을 생산 및 공급한 행적 때문에 이 문서에는 전범기업이 붙어 있다.[6] 국내에서의 비슷한 사례로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있겠다. 원래 금호그룹이었고 그룹의 성장에 따라 새로 뛰어든 민간항공운수업 회사로 아시아나항공을 계열사로 설립했는데, 아시아나항공이 고속성장하여 수익구조에서 큰 역할을 하고 더불어 기존의 그룹 주력 계열사들인 금호고속이나 금호타이어 등이 점차 쇠락하면서 그룹의 명칭도 아사이나 항공 쪽으로 비중을 두고 자연스레 변화한 것이다.[7] 유럽시장용 순정 바디가 아닌, 스페인의 바디빌더 메이커 Castrosua의 City versus라는 바디를 탑재했다. 순정보다 저가형을 따로 탑재한 것인데, 국내 내구연한 규정(9년)이 짧아서 그런 것도 있으나, 가장 큰 이유는 국내 도로통행 제한 기준에 따른 선택이라고 볼 수 있다. 유럽권의 대부분인 대형 버스들은 차량 전폭 2,550mm를 채택하고 있는데, 이는 국내 기준인 전폭 2.5m에서 5cm를 초과하는 수치다. 덕분에 국내 관광버스 업계에서 드물게 돌아다니는 네오플란 시티라이너도 중국제 바디를 얹어 들어오는 중이다.[8] 부산모터쇼 MAN 부스에서 배부된 버스 카탈로그. 투어링 모델은 2016년 말에 출시되었고, 시티 모델은 2017년에 출시되었다.[9] 이에 매우 분노한 몇몇 차주들은 차 앞면에 대놓고 글로벌 쓰레기 만트럭(...)이라고 붙이고 다닌다.# 주변 사람이 MAN 차량 구입을 한다고 하면 "엔진 깨지는 차를 왜 사냐"며 뜯어말리는건 덤.[10] 트러커 커뮤니티들의 반응을 보면 신차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보다 "또 엔진 깨지는거 아니냐" 등의 뜨듯미지근한 의견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11] 기술 자체가 MAN이 세계 최초는 아닌 경우도 있으나 신기술을 상용화 하는데 들어가는 자본과 기술력이 개발하는데 들어가는 것을 한참 넘어선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MAN이 얼마나 무시무시한 기업인지 알 수 있다. 당장에 ME-GI만 하더라도 일본과 미국에서 깔짝 깔짝 대다가 '이거 실용화 하려면 아직 한참 멀었다' 라고 하는 상황에서 덜컥 실용제품을 내놓았다![12] SX45 모델.[13] SD200, SD202, NL202, NG272 가 등장한다.[14] 2도어 디젤 모델(DLC), 3도어 디젤 모델, 3도어 CNG 모델(DLC), 4도어 디젤 굴절버스 모델(DLC), 5도어 CNG 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