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4-06 15:56:38

험멜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동명의 다른 발음명 관련하여 부르는 것들에 대한 내용은 훔멜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 소개2. 대한민국과의 관계3. 스폰서 목록
3.1. 축구
3.1.1. 국가대표팀3.1.2. 클럽팀
3.2. 농구


파일:external/servicecenter.hummel.dk/hummel%20JPG.jpg

1. 소개

덴마크[1]의 스포츠웨어[2] 제작회사. 덴마크어로는 후멜로 읽는다.

홈페이지는 아래와 같다.
https://hummel.net

트레이닝복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나게 기능성이다. 예를 들면 져지를 사서 가을초반기쯤이나 겨울초반기까지 입었는데도 불구하고 여름인것처럼 땀을 벅벅 흘린다던가.

이 회사의 트레이닝복들은 재밌는게 미군병사의 계급장같은 부메랑을 하나하나 트레이닝복에 뒀는데 제품마다 나염프린팅이나 그래픽프린팅이 다르게돼서 나온게 대부분이다. 비슷한 예로는 아디다스 수퍼스타나 나이키의 에어의 몇몇 부분이 가죽 가공 효과가 각각 자연스럽게 된 것이나 아니면 깔끔하게 된 것들이 각각 다르게 나온것을 생각하면 된다. 하여간 아디다스의 삼선처럼 이 계급장에대해 상당히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게 어느정도냐면 자사의 의류를 넘어서 전북 현대 모터스의 유니폼은 물론이요 전북의 선수단 버스에도 붙어있다(...) 차량회사 험멜

져지랍시고 져지안에 기모재질을 한층 더하여 겨울 초기까지 따뜻하게 입는 걸 고려해서 만든다고. 옥션이나 지마켓에서는 찾아볼수 없고, 찾는다고 해도 정품이 아닌 가짜제품이거나 중고인 경우가 많다. 서울에 살고 집이 중구 쪽과 가깝다면 험멜매장에 직접 방문해서 사는걸 추천한다. 그 쪽이 아니면 인터넷 검색

2000년대 말부터 10~20대들의 트레이닝복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상의는 노스페이스 하의는 험멜로 이름바 등골브레이커를 창시한 패션이 그 예. 과거 트레이닝복의 양대산맥이었던 나이키, 아디다스, 2000년대 10~20대의 인기 브랜드였던 카파가 주춤하는 사이 치고 올라온 것이다. 고급스런 디자인에 신경쓰는 다른 브랜드에 비해 몸에 착 달라붙는게 특징이다. 2012년 기점으로는 점점 유행에서 밀리는 추세이고 현재는 찾아보기 힘든 브랜드가 됐다.

또 운동화도 생산하고 있는데, 소량만 생산하고 있다. 찾기 힘들며, 조금 비싸다. 그런데 품질은 굉장히 좋은 듯. 가성비가 괜찮은 편. 밑창이 대체로 두꺼운 편이고, 착용감은 호불호가 갈릴수 있다. 잘 선택하자. 자기 발사이즈보다 5mm정도 더 큰것 사는게 더 좋다. 그런데 트레이닝복 보다 위치는 밀린다. 좋은 품질에도 안습.

한가지 더 유명한 것은 바로 축구공이다. 물론 여러가지 등급이 있겠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잘 알려져있다 할 수 있는것들은, 현재는 단종된 에어포스제품과 후속작인 에어프로가 있다. 동호인들 사이에서는 "나이키 매치볼느낌난다", "탄성이 좋다" 등으로 호평을 받고있으며 가격은 인터넷 최저가 기준 5만원 선이다.

조현우가 울산 현대 이적시 찍은 사진을 보면, 험멜 장갑을 끼고 있는 것으로 보아 골키퍼 장갑도 만드는 듯 하다.

그 외의 특징으로는 아디다스 의류에 3선이 들어가듯이 험멜 의류에는 V자처럼 생긴 무늬가 한줄로 들어간다.

2. 대한민국과의 관계


K리그와 대한민국 축구에 가장 많은 후원과 애정을 쏟는 스포츠 브랜드[3]

험멜코리아는 험멜 본사의 자회사가 아닌 대원이노스(前 월계스포츠)라는 국내 업체가 험멜 라이센스를 계약해 국내 판매권과 자체 제작을 하는 회사이다. 이같은 방식은 본사에서 직접 진출해 지사를 두고 있는 나이키아디다스 정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의류 브랜드 업체에서 쓰는 방식으로 뉴발란스 또한 이랜드에서 국내 사업권을 가지고 판매, 제작을 하고 있다. 자체 제작을 하기 때문에 본사의 디자인 가이드 라인에서 벗어나 다양하고 창의적인 디자인이 가능해졌다. 나이키나 아디다스, 푸마는 이같은 방식이 불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 험멜 디자인과 해외 험멜 디자인이 같은 험멜이라고 하기엔 디자인 차이가 많이 난다.

험멜코리아의 변석화 사장은 국내 축구계에 많은 힘을 쏟고 있는데 1974년 월계동에서 결성된 월계축구회 출신으로, 1999년에 험멜 축구단을 정식 창단하여 내셔널리그에 참가했다. 비록 이전 연고지였던 노원구, 의정부시, 이천시에서 정식연고지 조약을 기피할 정도로 푸대접을 받았지만 사장의 열정만큼은 꺾을 수 없었고, 결국 연고지를 충주시로 옮긴 끝에 2013년부터 2016년까지 K리그 챌린지에 정식으로 참여했다. 이 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충주 험멜 항목 참조.

그 밖에 대학축구, 실업축구 등의 후원사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K리그에서도 여러 팀의 유니폼 스폰서로 잘 알려져 있는데, 대표적으로 2007년부터 현재까지 전북 현대 모터스의 유니폼 스폰서를 맡으면서 형광녹색 유니폼을 내놓아 많은 사람들에게 신선한 충격과 공포를 가져다 주었다. 특히 2011년에는 전북에 기존 형광녹색에 검정색 세로줄무늬가 들어간 유니폼을 내놓았는데 이게 언뜻봐도 그냥 수박이다. 이게 유니폼이야 수박이야 저렇게 유니폼 디자인의 호불호가 극명해서인지 전북 현대에 새 유니폼이 공개될때마다 험멜하고 손 떼고 다른 유명 브랜드와 손 잡으라는 댓글이 대부분.

그 외에 대구 FC경남 FC의 유니폼 스폰서이기도 했었으며 경남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험멜이 유니폼 스폰서를 해주었다가 2016 시즌 아스토레로 변경되었다, 허나 2017년부터 다시 험멜이 유니폼을 만들고 있다. 수원 FC의 유니폼도 2014년 부터 스폰서를 해주고 있다. 2016년 K리그1 승격이후 유니폼과 엠블럼에 변화를 주었는데 꽤나 호평 받았다. 뿐 만 아니라 수원 FC의 다양한 행사에는 험멜이 스폰서를 해주는 일이 많아 상당히 사이가 좋은 편.

부산 아이파크는 2005~2006년에 울산 현대는 2001~2003년까지 험멜이 유니폼 스폰서를 해주었다. 그리고 2015년부터 포항 스틸러스인천 유나이티드의 스폰서가 되었다.(포항은 현재 아스토레) 그리고 자회사가 자회사인만큼 충주 험멜의 유니폼도 당연히(?) 자체적으로 제작하였다. 2018 시즌부터 울산 현대가 험멜과 계약하면서 12년에만에 다시 험멜로 돌아왔다.

그러나 험멜 코리아의 정성과는 별개로 험멜 코리아가 지원하는 팀의 팬들은 불만이 높다. 디자인이야 험멜에서 하는게 아니니 외주를 맡기거나 구단 자체 디자인을 하는 방식들을 사용하고 있지만, 가장 큰 문제는 라이센스사의 형편없는 재질 뿐만 아니라 전북 현대 모터스의 특별한 의미를 담은 메모리얼 유니폼을 전북 팀엠블럼을 빼고 그 디자인 그대로 조기축구회에 판매를 하는건 물론 훈련복도 예전부터 쓰던걸 예전 전북 로고를 현재 로고로 뒤덮어 쓰는등 질타를 받을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대한민국 필드하키 국가대표팀과 2005년부터 KBL의 농구명가인 원주 동부 프로미-원주 DB 프로미의 키트 스폰서[4]를 맡고 있다.

세미프로 리그인 K3리그K4리그에서도 험멜 코리아가 스폰하는 팀이 꽤 있으며, 심지어 아마추어 리그인 K5리그K6리그에서도 영광 FC안양 리뉴 FC등등이 스폰을 받고있다.

3. 스폰서 목록

3.1. 축구

한때 유럽 축구계에서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스폰서를 줄였었지만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팀을 다시 되찾아왔고, 스코틀랜드의 최다 우승팀 명문 레인저스 FC를 시작으로 유럽에서 스폰서를 빠르게 늘리고 있다. 이탈리아의 마크론과 스페인 호마와 더불어 후원하는 팀들이 늘어나는 중이다. 이후 2020-21 시즌부터는 에버튼 FC와 스폰서 계약을 3년간 맺으면서 프리미어 리그에도 다시 발을 들이고 있다.

3.1.1. 국가대표팀

3.1.2. 클럽팀

3.2. 농구



[1] 하지만 사명인 'hummel'은 덴마크어가 아닌 독일어에서 따온 것인데, 회사 자체는 원래 독일 함부르크에서 창업했기 때문이다. 독일어로는 후멜이라 읽고 뜻은 '뒤영벌'이다.[2] 이 전에는 트레이닝복 회사라 되어있었으나 의외로 축구화도 만든다. 2002 한일월드컵 때까지만 해도 덴마크 국대 유니폼 스폰서였었고 그 뒤론 유로 2016까지 아디다스가 국대스폰서를 계속 맡았다가 리우 올림픽부터 다시 스폰서를 맡기 시작했다. 한국도 한때 위크엔드, 프로스펙스, 라피도 같은 한국 업체가 국대 유니폼을 맡기도 했지만 덴마크와 달리 1978년 국대 유니폼에 상표를 처음 단 것이 바로 아디다스였으며 일본 아식스도 아주 잠깐 국대 유니폼 스폰서를 맡았던 것이 덴마크 험멜과 다르다.[3] 다만 이건 어디까지나 험멜코리아 한정이다. 험멜코리아는 나이키아디다스, 푸마같이 자체 지사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별도 기업에서 험멜 라이센스를 계약해 자체 제작하여 험멜 브랜드만 붙이는 방식이라 본토 험멜과 디자인이나 재질면에서 차이가 난다.[4] 2006년부터 현재까지 최장수[5] 2020-21 시즌부터 3년 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