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0-01 19:16:56

임금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근로자가 노동의 대가로 사용자에게 받는 보수에 대한 내용은 임금(경제학)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Semi_protect.png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개요2. 상세

1. 개요

을 의미하는 순우리말. 자세한 것은 군주의 칭호를 참조. 백성을 위해 존재하는 도구라고 하더라.

2. 상세

그 어원에 대해서는 신라시대에 왕을 나타내는 고유명칭 중 하나인 '이사금'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는 설[1], 단군 왕검처럼 고조선에서 지도자를 뜻하는 표현이던 '왕검'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는 설[2]과 태양신 니마와 태음신 고마의 합성어로 보는 설,[3] 용비어천가에 임금이 '님금'으로 적힌 것으로 보아 왕을 뜻하는 '금'(검[神, 皇帝])에 높임말 '님'이 결합한 것으로 보는 설 등이 있다.

이사금의 어원에 대해서는 삼국유사에 나오는 이야기가 있다.
남해왕이 죽은 후, 그의 아들 유리는 석탈해가 어질다 하여 왕위를 그에게 양보하려고 했다. 탈해는 이를 여러 번 사양했으나 유리가 연이어 청하자 말하기를,

"옛날부터 덕이 있는 사람은 이의 수가 많다고 하니, 떡을 깨물어서 잇금이 많은 사람이 임금이 되도록 합시다."

결국 이빨 자국이 많은 유리왕이 먼저 왕위에 올랐고, 석탈해는 유리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다. 이 때부터 신라에서는 왕을 이사금이라고 부르게 되었는데, 이사금이란 잇금(잇자국)이 많은 분이란 뜻이라고 한다.
이병헌이 그때 태어났으면 왕이 되었을 확률이 높았겠다.

신라시대 떡은 딱딱했나보다 어떻게 깨물면 자국이 남을지..[4] 옛날에는 이의 수가 많은 사람이 똑똑하다고 믿었다. 중국이나 서양에서도 비슷한 개념이 있었다.[5][6]


[1] 이사금은 실제로는 잇금 혹은 닛금 정도의 발음에 가까웠을 것이다. (잇자국이란 의미.) 삼국유사에서 이사금을 다른 말로 '이질금(尼叱今)'이나 '치질금(齒叱今)'이라고 한다고도 썼는데, 질(叱) 자는 진짜로 질 발음이 아니라 한글을 만들기 전까지 전통적으로 발음을 나타내는 기호로 썼기 때문이다. 즉 잇금이 임금으로 시대가 지나면서 발음이 변형되었을 거라는 설. 그리고 치질금의 치는 이의 훈역.[2] '왕검(王儉)'의 왕(王)자가 임(壬)자와 비슷한 것에서 유추하여 '임검(壬儉)', 즉 '임금'의 음차(音借)로 보는 해석도 있다.[3] 니마+고마→님곰→임금.[4] 떡이니까 자국이 잘 남지 않나 싶겠지만 떡을 한번 모든 이가 다 닿게끔 깨물어보면 갓 사온 떡이든 조금 마른 떡이든 자국이 잘 나지 않는다. 정확히 말하면 아예모든 면이 푹 눌린다[5] 중국의 비슷한 개념의 예를 들면 1천년쯤 뒤 송나라 시대에 쓰여진 관상학 서적 마의상법(麻衣相法)에서는 '치아가 38개면 이나 제후이고, 36개면 관료갑부, 32개인 사람은 중인(中人), 30개는 보통 사람, 28개는 하층의 가난한 부류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신라와 시대 차이가 상당히 나지만, 치아가 많을수록 현명하고 존귀하다는 인식이 하루아침에 튀어나왔을리는 없으니 참고할 만하다. 참고로 따로 치아질환이 없다면 일반인의 치아 갯수는 사랑니까지 포함해 32개다.[6] 서양의 아리스토텔레스 역시 남성이 여성보다 우월함을 전제로 하고 아니 이미 전제부터 문제가 있잖아 남성의 이빨이 여성보다 많을 것이라 주장한 바가 있다고. (출처 : 2017년도 영어 수능 연계교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