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6 01:58:58

흘해 이사금

신라 국왕
{{{#!wiki style="margin: 0 -12px; border-right: 2px solid transparent; border-left: 2px solid transparent; color:#FFD700"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181818"
초대

혁거세 거서간
제5대

파사 이사금
제6대

지마 이사금
제7대

일성 이사금
제8대

아달라 이사금
제9대

벌휴 이사금
제10대

내해 이사금
제11대

조분 이사금
제12대

첨해 이사금
제13대

미추 이사금
제14대

유례 이사금
제15대

기림 이사금
제16대

흘해 이사금
제17대

내물 마립간
제18대

실성 마립간
제19대

눌지 마립간
제20대

자비 마립간
제21대

소지 마립간
제22대

지증왕
제23대

법흥왕
제24대

진흥왕
제25대

진지왕
제26대

진평왕
제27대

선덕여왕
제28대

진덕여왕
제29대

태종 무열왕
제30대

문무왕
제31대

신문왕
제32대

효소왕
제33대

성덕왕
제34대

효성왕
제35대

경덕왕
제36대

혜공왕
제37대

선덕왕
제38대

열조 원성왕
제39대

소성왕
제40대

애장왕
제41대

헌덕왕
제42대

흥덕왕
제43대

희강왕
제44대

민애왕
제45대

신무왕
제46대

문성왕
제47대

헌안왕
제48대

경문왕
제49대

헌강왕
제50대

정강왕
제51대

진성여왕
제52대

효공왕
제53대

신덕왕
제54대

경명왕
제55대

경애왕
제56대

경순왕
추존
태조 성한왕 · 문흥왕 · 흥무왕 · 개성왕 · 현성왕 · 신영왕
흥평왕 · 명덕왕 · 혜충왕 · 익성왕 · 선강왕 · 혜강왕
성덕왕 · 의공왕 · 혜성왕 · 흥렴왕 · 선성왕 · 의흥왕 · 신흥왕
고조선 · 부여 · 고구려 · 백제 · 가야 · 발해 · 후삼국
고려 · 조선 · 대한제국 · 대한민국 임시정부 · 대한민국
}}}}}}}}}


시호 흘해 이사금(訖解 泥師今)
별호 걸해 이질금(乞解 尼叱今)
성씨 석(昔)
흘해(訖解) / 걸해(乞解)
아버지 석우로(昔于老)
어머니 명원부인(命元夫人)
생몰년도 음력? ~ 356년 4월
재위기간 음력310년 ~ 356년 4월(47년)
우리 가문을 부흥시킬 자는, 반드시 이 아이일 것이다.
興吾家者, 必此兒也.
용모, 재능 모든 것이 출증한 자식을 본 아버지 우로의 말이다.
1. 개요2. 석씨 왕실의 몰락3. 재위4. 삼국사기 기록

1. 개요

신라의 제16대 왕. 삼국유사에 따르면 이사금 칭호를 쓴 마지막 왕이다. 또한 신라 역사상 석씨 왕실의 마지막 왕으로, 아버지는 석우로이고 어머니는 조분 이사금의 장녀 명원부인(命元夫人)이라 하고 있다.

그러나 흘해가 석우로의 아들이 될 수 있는지는 인간의 수명상 신빙성이 의심된다. 삼국사기 석우로 열전에서는 석우로가 죽을 때 흘해는 어려서 걷지도 못했다고 하는데, 여기서 석우로는 249년 혹은 253년 경에 죽은 것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그가 죽은 딱 그 해에 유복자로 태어났다고 하더라도 흘해 이사금이 죽을 때의 나이는 103세(!)가 된다.

그리고 석우로가 죽은 해에 태어났다고 쳐도 흘해가 즉위하는 해로 기록된 310년에는 60에 가까운 나이였을텐데 신라본기에서는 흘해는 어리지만 나이 많은 사람의 덕이 있다며 왕위에 올렸다는 말이 나오니, 더욱더 말이 안 된다. 그러기에 기년이 꼬였거나, 정말 석우로의 핏줄을 잇고 있다고 한다면 아들보다는 손자 혹은 증손자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2. 석씨 왕실의 몰락

석씨 왕실의 마지막 왕으로, 이후 석씨 왕실은 석씨 어머니를 둔 실성 마립간을 제외하고는 신라 왕계에서 모습을 감추게 되며, 주로 고위귀족 위주로 남은 역사기록에서도 석씨 인물 관련 기록이 급감한다.[1] 더 먼저 왕위 계승에서 빠져버린 박씨 왕실은 이후에도 왕비를 배출하고 아주 오랜 후에는 잠깐이나마 다시 왕위에도 오르는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라 볼 수 있겠다. 석씨 왕실의 몰락에 관해서는 각종 설이 난무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신라/왕사 참조.

3. 재위

재위 기간 내내 와의 전쟁에 시달렸다. 왜의 침입을 줄여보고자 즉위 3년(312년) 왜국 왕의 아들과 아찬 급리의 딸을 결혼시킨다. 왜는 그로부터 30여년 뒤 344년, 왜왕이 다시 공주와 혼례를 요청해오나 공주가 이미 결혼했다는 이유로 거절하였다. 사실 아버지 혹은 할아버지라는 석우로가 왜인들에 의해 끔찍하게 화형당해 죽었던 걸 생각해보면 흘해 이사금은 일본이 죽도록 싫었을 것이다. 혼인 거부로 인해 왜는 다음해 345년 외교를 단절했고, 346년에 군사를 보내 금성을 포위하였으나 식량이 떨어질 때까지 방어한 후 퇴각하려 하자 기병으로 공격해 격퇴하였다.

즉위 21년(330년)에 벽골지를 개척했다고 하는데, 벽골지가 있는 지금의 전라북도 김제시는 당시 어떻게 봐도 백제의 영토다. 남의 나라, 그것도 적국에 방둑이 1800보나 되는 저수지를 쌓았다는 기사는 아무래도 신빙성이 떨어진다. 당시 신라 내에 벽골지라는 지명이 따로 있었던지, 아니면 삼국사기 편찬 과정에서 잘못 기록되었다고 추정된다. 아니면 백제 측 기록이 흘해 이사금으로 기록되었던지. 즉위 41년인 350년엔 큰 홍수가 나서 관청과 가옥들이 다 떠내려가고 산이 13개(30군데라고도 함)나 무너졌다고 한다.

356년 사망했고, 아들이 없었기에[2] 김씨인 내물 마립간이 다음 왕위를 잇는다. 이때까지는 석씨가 완전히 몰락했던 것은 아니지만 다음 세대에 일어날 여러 사건들로 결국 석흘해가 석씨 마지막 왕으로 남게 됐다.

4. 삼국사기 기록

《삼국사기》 흘해 이사금 본기
一年夏六月 흘해 이사금이 즉위하다
二年春一月 급리를 아찬으로 삼다
二年春二月 시조묘에 제사지내다
三年春三月 왜국 왕이 혼인을 청해 와서 아찬 급리의 딸을 보내다
四年秋七月 백성들이 굶주려 사신을 보내 구휼하다
五年春一月 아찬 급리를 이찬으로 삼다
五年春二月 궁궐을 중수하다가 비가 오지 않아서 그만두다
八年 봄과 여름에 가물어서 왕이 죄수를 사면하다
九年春二月 농사에 방해되는 일을 금지시키다
二十一年 벽골지를 만들다
二十八年春二月 백제에 사신을 보내 예방하다
二十八年春三月 우박이 내리다
二十八年夏四月 서리가 내리다
三十五年春二月 왜국에서 사신을 보내 혼인을 청하였으나 거절하다
三十五年夏四月 폭풍이 불다
三十六年春一月 강세를 이벌찬으로 삼다
三十六年春二月 왕이 문서를 보내 국교를 끊다
三十七年 왜병이 금성을 포위하자 이벌찬 강세가 물리치다
三十九年 궁의 우물물이 갑자기 넘치다
四十一年春三月 황새월성 귀퉁이에 집을 짓다
四十一年夏四月 수해로 관청과 민가가 물에 잠기고 산이 무너지다
四十七年夏四月 왕이 죽다

47년이라는 긴 재위 기간에 비하면 기사가 매우 빈약하다. 흘해 이사금을 끝으로 아달라 이사금부터 시작한 2권이 마무리 된다.


[1] 중기 이후로 석씨 세력이 신라에서 완전히 몰락한 것은 아니다. 예를 들면 일본 기록 속일본기에 기록된 723년 8월 8일 일본에 갔다온 사신단 중 부사가 한나마(=대나마) 석양절(昔楊節)이다. 석씨가 통일신라 시기에도 최소 5두품 이상의 귀족이었던 것.[2] 삼국유사에 따르면 공한(功漢)이라는 이름의 아들이 있었다! 공한의 아들이 길승(吉升)이고, 길승의 아들이 바로 그 유명한 이차돈이라고 한다. 훗날의 소지 마립간에게 분명히 아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증왕이 왕위에 오른 것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