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15 23:12:04

야기(태풍)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태풍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2000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돔레이 룽왕 기러기 카이탁 덴빈
볼라벤 짠쯔 즐라왓 이위냐 빌리스
개미 프라피룬 마리아 사오마이 보파
우쿵 소나무 산산 야기 상산
버빙카 룸비아 솔릭
← 1999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01년 태풍 →
}}} ||

2006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짠쯔 즐라왓 에위니아 빌리스 개미
쁘라삐룬 마리아 사오마이 보파 우쿵
소나무 이오케 산산 야기 상산
버빙카 룸비아 솔릭 시마론 제비
두리안 우토르 짜미
← 2005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07년 태풍 →
}}} ||

2013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소나무 산산 야기 리피 버빙카
룸비아 솔릭 시마론 제비 망쿳
우토르 짜미 페바 우나라 콩레이
위투 도라지 마니 우사기 파북
우딥 스팟 피토 다나스 나리
위파 프란시스코 레끼마 크로사 하이옌
버들
← 2012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14년 태풍 →
}}} ||

2018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볼라벤 산바 즐라왓 에위니아 말릭시
개미 쁘라삐룬 마리아 손띤 암필
우쿵 종다리 산산 야기 리피
버빙카 헥터 룸비아 솔릭 시마론
제비 망쿳 바리자트 짜미 콩레이
위투 도라지 마니 우사기
← 2017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19년 태풍 →
}}} ||

1. 개요2. 2013년 3호 태풍3. 2018년 태풍

1. 개요

야기(Yagi)는 일본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으로, 염소를 의미한다. 별자리 중 염소자리에서 이름을 따왔다.

2. 2013년 3호 태풍

2013년 제 3호 태풍 야기
진로도 파일:1303track.png
활동 기간 2013년 6월 8일 21시 ~ 2013년 6월 12일 15시
최저 기압 990hPa
최대 풍속 1분 평균 28m/s
10분 평균 23m/s

3. 2018년 태풍

시간대로 이 태풍의 현황과 상태를 보고 싶다면 여길 보자. [1]

8월 9일 발생했다. 발생된 위치로는 한반도와 중국 사이를 지나가는 경로를 탈 확률이 높아, 2018년 폭염을 박살내고 가길 바라는, 많은 염원을 받고 태어났다. 중심기압 994hPa, 순간 최대 풍속 25m/s(90km/h)로 출발하였다. 두번씩[2]이나 폭염지옥의 구원자로써 희망고문만 하고 사라졌던 종다리와는 달리 이번에는 여름이 끝나가는 8월 중순이기도 하고 입추 이후로 소나기가 자주 내리는 건 그만큼 한반도를 둘러싸고있는 고기압이 불안정해져가고 있다는 것이기 때문에 한반도를 관통하고 지나갈 확률이 높다. 게다가 태풍의 경로도 차가운 동해와 일본 내륙을 지나쳐온 종다리와는 달리 수온이 비교적 높은 서해를 지나 한반도에 직접적으로 접근중이다.

8월 9일 시점에서 아직 열대성 폭풍이지만 일본 열도를 거치면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죽어가던 종다리를 다시 열대성 폭풍으로 되살려낼 정도로 뜨끈뜨끈한 동중국해 수온 때문에 카테고리 1-2 등급으로 파워업을 거칠 가능성은 있지만 건조역의 침투와 높은 연직시어로 인하여 발달이 더뎌 열대폭풍의 세력으로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3]

태풍의 진로는 초창기 때는 거의 대부분 중국 서해상 진출을 내다봤으나 일본 기상청이 가장 먼저 한반도 중부일대 상륙을 내다봤고, 그 이후 미 해군 태풍센터를 비롯한 다른 기상청들도 대부분 한반도 중부일대 상륙을 내다보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한반도 상륙의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그런데 8월 9일 21시 현재 우리나라 기상청만 여전히 중국에 붙어서 산둥반도를 상륙하고 요동반도까지 진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래서 우리나라 언론에서도 이 점을 꽤나 강조하고 있는 편이다.
파일:YAGI921.png
2018년 8월 9일 21시 현재 여러 나라 진로도

8월 9일 21시 현재 상황에서 우리나라 기상청의 진로를 타면 태풍의 세력이 약한지라 폭염을 없애주기는 어려울 수 있지만, 이른바 관통 진로를 타면 일부 지역에 태풍 피해는 있을 수 있지만 이른바 열돔이 약해졌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그 틈을 타서 찬 공기의 남하를 도와줄 수도 있다.
파일:31026124211-WID.jpg
2018년 8월 11일 일본 기상청에서 발표한 예상 진로

그러나 8월 11일 일본 기상청에서는 발표한 태풍 야기는 상하이를 지나 중국대륙쪽에서 소멸 될 것이라는 변경된 예상 진로를 밝혔다. 또한 현재 일본 혼슈지방과 과 한국에 머물고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현재 일본과 한국에 생성된 열돔은 당분간 계속 이어지며 폭염 또한 이어진다고 전망했다. 특히 한국에는 야기가 머물고 있는 수증기를 토해낼 확률이 높아, 덥고 습한 공기가 한국에 유입될 확률도 높아졌다. 이럴 경우 2018년은 기상 관측 이래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이어지며, 사실상 자연 단위의 재난 수준을 넘어섰다.

8월 11일 0시 ( 그리니치 시각) 기준으로 웨더 언더그라운드는 완전히 궤도를 수정했다. 동중국해 25 N 129.4 E 까지 가까워진 상황에서 나온 예측경로이기 때문에 야기는 한국을 스치지도 못한다는 게 확정적이다. 비구름만이라도 던져주면 다행이겠지만 거리가 너무 멀어서 상술됐다시피 야기가 갖고 있는 고온다습한 공기만 한국으로 뿜어낼 가능성이 너무 커졌다. 태풍은 7월에서 10월 사이에 많이 발생하지만 한국 방향으로 오는 태풍은 8월에 집중되는 현실을 생각해보면 사실상 이제는 태풍에 의한 폭염의 자연해소를 기대하는 게 아니라 태풍이 오지 않는다는 가정 하에서 장기간의 폭염에 대비해야 할 상황이다.

11일 NASA의 야기 관측 데이터를 보면 한반도에 끼치는 영향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결국 야기는 한국인들을 희망고문만 하고 중국으로 떠났다. 이제는 폭염해소는 고사하고 야기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한반도에 흘러들어 폭염이 악화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하지만 아니나다를까 마지막 희망마저 짓밟고 야기도 한국으로 불타는 수증기를 집어 던지고 사라졌다. 더 무서운 건 태풍 리피는 한반도에 접근도 안했는데 역시나 뜨거운 수증기만 한국에 쏟아버리고 소멸. 두 태풍이 크로스오버 합체기로 발사한 지옥불 같은 수증기가 한반도를 덮쳐올 상황이다. 그래도 리피는 남부 지방에 어느 정도의 비를 뿌렸다는 점에서 남부 지방은 그나마 낫다. 그리고 야기도 암필처럼 베이징으로 가지 않고 충칭 쪽 중국 내륙으로 이동하여 그나마 암필 때보다 폭염에 끼치는 영향이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1] AP 통신과 구글에 기상정보를 제공해주는 업체로 신뢰성은 매우 높다.[2] 한반도에서 멀어진 후 열대 저기압으로 약화됐다가 다시 태풍으로 부활했으나 오지 못했다.[3] 열대 해상에서는 발달을 못하다가 연직시어가 낮은 서해에 와서야 발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