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14 22:16:09

너구리(태풍)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태풍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2002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타파 미톡 하기비스 너구리 라마순
차타안 할롱 나크리 펑셴 갈매기
퐁웡 간무리 판폰 봉퐁 루사
신라쿠 엘레 하구핏 장미 멕클라
히고스 바비 마이삭 허코 하이셴
봉선화
← 2001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03년 태풍 →
}}} ||

2008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너구리 람마순 마트모 할롱 나크리
펑선 갈매기 풍웡 간무리 판폰
봉퐁 누리 실라코 하구핏 장미
메칼라 히고스 바비 마이삭 하이선
노을 돌핀
← 2007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09년 태풍 →
}}} ||

2014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링링 가지키 파사이 페이파 타파
미탁 하기비스 너구리 람마순 마트모
할롱 나크리 제너비브 펑선 갈매기
풍웡 간무리 판폰 봉퐁 누리
실라코 하구핏 장미
← 2013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15년 태풍 →
}}} ||

1. 개요2. 2014년 발생한 제8호 태풍
2.1. 상세2.2. 반응

1. 개요

너구리(Neoguri)는 대한민국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어원은 당연히 동물 이름인 너구리.

2. 2014년 발생한 제8호 태풍

파일:external/icons.wxug.com/neoguri-jul5-iss-640.jpg [1]
2014년 태풍
제7호 하기비스제8호 너구리 → 제9호 람마순

2.1. 상세

2014년 7월 4일 발생한 제8호 태풍. 에서 발생하여 한반도를 향해 북서진하다 일본 열도로 북동진하였다. 2014년 대한민국에 처음으로 영향을 준 태풍이다.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온지라 주 진로는 일본으로 향하였으나[2] 태풍 전면부에 형성되는 비구름과 태풍에 딸려 올라온 고온다습한 적도기단의 콜라보가 대한민국 남부지방에 국지성 집중호우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하여 한때 큰 우려도 낳았다. 집중호우가 안 무서운 적 있었냐마는

중형급[3] 중심기압 920hpa의 강력한 태풍으로 성장해서 한국에도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도 했다. 태풍의 세기가 셀수록 중심부의 눈이 또렷이 보이는데 이놈의 눈 크기는 경기도 절반 크기였다. 태풍의 길목에 있는 오키나와에서는 비상이 걸렸고 일본 기상청은 이례적으로 열도 주요지역에 비상경계령을 선포. 한때 한국의 모 민간기상업체에서는 이것을 보고 너구리가 역대 최강 세력을 가진 태풍일 것이므로 특별한 주의를 당부했지만, 정작 한국에는 별다른 피해없이 지나갔다. 이 놈도 한국 고유어 이름이 붙은 태풍은 십중팔구 네임드가 된다는 징크스의 한 축을 이루리라고 했지만,[4]설레발이었다.다행이었지만

오키나와를 훑고 지나갔으며, 사망자 5명을 낸 뒤 동북쪽으로 방향을 틀어 규슈로 거쳐 일본 열도를 따라 북상했다. 이에 따라 한반도에는 남부 지방에만 일부 영향권에 들었을 분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 가뭄이 심각하여 비를 기대했던 중부 지방에는 비는 거의 안 왔고, 뜨거운 공기가 밀려오면서 폭염 현상이 나타났다.

2.2. 반응

2014년에 한국에 처음으로 직접 영향을 준 태풍이고, 7월 상순이라 한국에 영향을 준 태풍으로는 꽤 이른 편인 데다 이름마저 한국어이기 때문인지 네티즌들의 특별한 관심을 받기도 하였다. 라면 이름이 생각난다는 의견도 있었다. 매운 맛이고 쫄깃쫄깃하고 오동통통 하다고 카더라그리고 시작되는 짤방의 천국...[5] 그리고 정말로 농심너구리의 판매량이 늘었다!
또한 보는 바와 같이 진로가 거의 일본을 공격하는 것처럼직각 수준으로 꺾였던 터라 관련된 개드립도 흥했었다.
세월호 사태가 일어나고 얼마 되지 않았던 시기였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시신 유실에 관한 우려를 표했으나 다행히 큰 영향은 없었다.

이 태풍으로 꽤 심한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는 언제나 그렇듯이 주로 태풍 8호라고 부른다. 너구리라는 이름이 아주 안 알려진 건 아니지만 인터넷상에서나 화제가 되었던 수준. 현재 북서태평양에서 나타나는 태풍은 일본 기상청 산하 도쿄 지역특별기상센터에서 순번을 매기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이름을 부여하는데, 정작 일본 안에서는 그냥 순번으로만 부르고 이름은 잘 안 부르는 것. 뉴스 같은 곳에서도 거의 태풍 x호라는 식으로 짧게 부르고 만다. 사실 ノグリー 라는 이름도 쓰고 검색해보면 금방 나오는데, 한국에서 거의 이름이 붙어 제8호 태풍 너구리라고 공식적으로 불러도 일반인들은 거의 너구리만 기억하듯이 일본에서는 거의 제8호 태풍으로만 기억한다.


[1] NASA에서 7월 5일에 촬영한 사진.[2]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이 최대로 확장하여 한반도까지 덮는 것은 대략 7월 말에서 9월 초까지이다.[3] 태풍의 세기가 아니라 반지름으로 분류하기 때문에 유형상 중(中)형이다.[4] 대한민국과 북한에서 내놓은 태풍 이름은 당연히 한국 발음이다.(장미, 수달, 봉선화 같은 것은 한자어로 볼 수도 있다.) 문제는 이게 개미, 매미, 메기, 나비, 수달... 하나같이 네임드급. 특히 매미, 수달, 나비는 피해가 심각해서 아예 영구제명했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이름들은 비교적 식물이 많은데 피해가 적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제출한 것이라고(...)[5] 뒷짤방의 동물은 한여름 밤의 음몽의 마스코트인 음몽군. 너구리와는 상관없는 동물이지만 신경쓰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