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02 06:10:11

산바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태풍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적인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2012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카르 상우 마와르 구촐 탈림
독수리 카눈 비센티 사올라 담레이
하이쿠이 기러기 카이탁 덴빈 볼라벤
산바 즐라왓 에위니아 말릭시 개미
쁘라삐룬 마리아 손띤 보파 우쿵
← 2011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13년 태풍 →
}}} ||

2018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볼라벤 산바 즐라왓 에위니아 말릭시
개미 쁘라삐룬 마리아 손띤 암필
우쿵 종다리 산산 야기 리피
버빙카 헥터 룸비아 솔릭 시마론
제비 망쿳 바리자트 짜미 콩레이
위투 도라지 마니 우사기
← 2017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19년 태풍 →
}}} ||

1. 개요2. 2012년 16호 태풍
2.1. 경과2.2. 피해2.3. 기타
3. 2018년 태풍

1. 개요

산바(Sanba)는 마카오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으로, 마카오의 지명 이름을 의미한다. 2006년 중국을 강타하여 제명된 짠쯔를 대체한다.

2. 2012년 16호 태풍

2012년 태풍
제15호 볼라벤제16호 산바 → 제17호 즐라왓
2012년 제 16호 태풍 산바
진로도 파일:1216track.png
활동 기간 2012년 9월 11일 9시 ~ 2012년 9월 18일 9시
최저 기압 900hPa
최대 풍속 1분 평균 80m/s
10분 평균 57m/s

2012년 9월 11일 9시 필리핀 마닐라 동남동쪽 부근 해상(10.0N, 134.1E)에서 열대폭풍(TS)으로 발달하면서 태풍으로 명명되었다.
9월 17일 11시 경남 사천 일대에 상륙하였다.

2.1. 경과

#
기상청이 9월 11일 오전 11시에 발표한 태풍 예상 진로도.

#
JTWC(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에서 11일 17시 기준의 태풍 예상 진로도.

#
기상청 발표 9월 13일 오전 10시 예상 진로도. 14호, 15호, 16호 태풍 3연속 상륙...[1]

#
JTWC에서 14일 오전 6시 기준 발표된 예상 진로도. 일단 이 태풍은 볼라벤 이상급으로 발달했음을 단편적으로 볼수있는것이 JTWC에서 기준으로 하고 있는 사피어-심프슨 허리케인 등급 (SSHS) 등급으로 기준했을때 5등급 Super Typhoon 으로 발달했다고 발표했다.

#
기상청발표 9월 14일 오전 10시 예상 진로도.

#
결국 중심기압 963hPa, 최대 풍속 초속 35m(126km/h)로 '약해진(?)' 태풍이 제주 동북방향을 거쳐 오전 11시 경 남해안 경남 사천 일대 상륙.

#
제주도에서는 바다 높이가 높아지는 사리 시기와, 시간당 40~50mm 안팎의 폭우가 맞물려 정전과 침수 피해가 속출.# 제주와 남해안 지역에서는 벌써 차량 1천여대가 침수 피해를 보고 있다고.#

부산, 울산 등 남해안 지역에 태풍 경보가 발령되었다.# 일부 지역은 2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도 우려된다.

제주는 휴교령을 내렸고, 서울시교육청 역시 오후 2시 전에 하교시킬 것을 권고하였다.#[2] 예비군 동원훈련 역시 산바로 인해 연기되었다.#

#
최종 태풍 이동 경로. 남해안을 상륙해 동해안 방향으로 빠져나갔고, 지난 두 태풍과는 달리 남해안과 동부 지역에 강한 영향을 미쳤다. 물론 수도권은 이번에도 유유자적(…).

2.2. 피해

9월 17일 오전 11시경 남해안에 상륙한 산바는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며 영남을 중심으로 상당한 피해를 냈다. 2명 사망, 2명 부상, 200여명의 이재민 발생, 차량 3천여대 침수 피해, 50만여 가구가 정전 피해, 1만2천여 세대가 단수 피해를 입었다. #

이미 두 차례의 태풍으로 지반이 약화된 상태에서 산바가 결정타를 날려 지반이 무너진 곳이 많다. 도로 240곳이 유실, 112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강풍으로 날린 쓰레기나 침수 피해 등은 말할 것도 없다.#

남쪽 지방 농어민의 피해도 엄청난데, 양식장이 태풍에 쓸려나갔거나# 긴급히 방류한 저수지 물과, 고장난 배수갑문으로 바닷물이 역류하여 농경지가 침수되었다.#


당시 부산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에서의 영상.

남해고속도로 김해 장유면 인근에서 시속 60km로 주행중이던 800cc 경차올뉴마티즈 승용차가 초속 27m 강풍에 의해 옆으로 넘어져서 전복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다행히 운전자는 큰 부상이 없었다. #

총 재산 피해는 3,657억원으로 역대 재산 피해 순위 7위에 해당된다.

2.3. 기타

이제까지 내습한 태풍 중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강력한 태풍으로 언론에서 떠들었다. 허나 볼라벤의 부진한 실적(…) 이후 양치기 소년 효과 탓에 볼라벤 때보다 관심을 끌지는 못했다. 실제로 제주도와 남해안을 제외하면 소나기와 평소보다 좀 강한 바람 외에 특별한 것이 없었으며, 태풍의 직접 영향에 들은 제주와 남부지방에서 관측된 풍속은 생각보다 그리 강력하지 않았다. 풍속이 가장 높게 관측된 지역은 전남 여수의 43.9m/s로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은 볼라벤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약한 편. 대부분 지역은 20~30m/s 안팎의 풍속을 보였다. 그러나 이미 덴빈과 볼라벤에 의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상황이었기에 이 태풍을 마지막으로 결정타에 기여했다.

특히 2010년의 무시무시한 태풍 곤파스를 겪고 태풍 피해에 내성이 생긴 수도권 주민들은, 볼라벤과 덴빈에 이은 3번째 공격에도 역시 '곤파스 시절에 비하면 별 것 없군'이라며 무덤덤해했다. 반면 영남 지역은 덴빈 때까지 큰 탈이 없다가 이 태풍에 의해 적지 않은 타격을 입었다.

참고로 이 태풍이 상륙한 9월 17일은 1959년에 사라가 상륙해서 대한민국에 큰 피해를 준 날과 같은 날짜이다.

3. 2018년 태풍

2월 11일 15시에 발생해 필리핀을 관통한 후 2월 15일 9시에 열대 저압부로 약화되었다. 풍속은 10~20 m/s(36~72km/h)대로 대체로 약한 편.


[1] 엄밀히 따지면 상륙 순서는 15호, 14호, 16호 순서이다.[2] 사실 지난 볼라벤 때도 그렇고 서울시교육청이 민감하게 잘 반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