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4 18:13:26

삼성전기

파일:Samsung oval logo white.png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관계사
전자삼성전자 | 삼성전기 | 삼성SDI | 삼성SDS | 삼성디스플레이 | 멀티캠퍼스 | 시큐아이 | 세메스 | 삼성코닝어드밴스드글라스
중공업삼성물산 건설부문 | 삼성중공업 | 삼성엔지니어링
금융삼성생명 | 삼성화재 | 삼성카드 | 삼성증권 | 삼성선물 | 삼성자산운용 | 삼성벤처투자
서비스삼성물산 상사부문 | 삼성물산 패션부문 |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 삼성웰스토리 | 호텔신라 | 신라스테이 | 제일기획 | 에스원 | 삼성경제연구소 | 삼성의료원 | 삼성바이오로직스 | 삼성바이오에피스 | 휴먼티에스에스
사회공헌삼성복지재단 | 삼성언론재단 | 삼성생명공익재단 |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 삼성사회봉사단 | 삼성법률봉사단 | 삼성안전환경연구소 | 마이독 & 삼성
문화예술삼성문화재단 | 호암재단 | 호암아트홀 | 리움 | 플라토 | 삼성화재교통박물관 |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교육·장학성균관대학교 | 충남삼성고등학교 | 삼성장학회
스포츠삼성 라이온즈 | 수원 삼성 블루윙즈 | 서울 삼성 썬더스 |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 삼성전자 승마단 | 삼성전자 육상단 | 삼성전기 배드민턴단 | 에스원 태권도단 | 삼성생명 탁구단 | 삼성생명 레슬링단
범 삼성그룹
CJ그룹 | 신세계그룹 | 한솔그룹 | 새한그룹 | 중앙그룹 | 동양방송
인물
역대 회장이병철 | 이맹희 | 이수빈 | 이건희
주요 인물홍라희 | 이재용 | 이부진 | 이서현 | 이윤형 | 김재열 | 임우재 | 최지성 | 장충기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align=center><tablewidth=320><tablebordercolor=#fff> 파일:Samsung logo.png삼성전기
三星電機 | SΛMSUNG ELECTRO-MECHANICS
}}}
기업명 한글: 삼성전기 주식회사
영어: Samsung Electro-Mechanics Co., Ltd.
한자: 三星電機株式會社
국가 대한민국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설립일 1973년 8월 8일
업종명 전자감지장치 제조업
본사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영로 150
대표이사 이윤태
기업 분류 대기업
상장유무 유가증권시장 (1979년 ~ 현재)
종목코드 009150
링크 홈페이지 블로그
1. 개요2. 상세3. 지배구조4. 역대 임원5. 기타


1. 개요

삼성그룹 계열 종합전자부품 생산업체이다. 그룹의 부품 분야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 그리고 배터리를 제외한 대부분의 품목을 담당하고 있다.[1] 최대주주는 23%의 지분을 보유한 삼성전자이다. 주요 제품으로 MLCC·인쇄회로기판·카메라모듈 등이 있다.

2. 상세

1973년 삼성전자가 일본 산요전기와 합작해 '삼성산요파츠'를 설립했다. 1974년 '삼성전기파츠'로 변경됐다가 1977년 '삼성전자부품'으로 바꾸고 1978년 컬러TV용 튜너 독자개발에 성공했다. 1979년 한국증권거래소에 상장 후 1980년 종합연구소를 세웠고, 1983년 일본 산요측 지분까지 사들여 1987년 삼성전기로 사명을 바꾸고 1988년 국내 최초로 초소형 적층세라믹 콘덴서(MLCC)를 개발했다. 1990년 태국에 첫 현지법인을 세우고 1996년 배드민턴단을 창단했다. 2001년 세계 최소형 0603 MLCC, 2003년 세계 최초로 초소형 0402 MLCC를 각각 개발해 세를 과시했다.

2016년 6조의 매출과 240억의 영업이익, 6,800억의 영업활동 현금흐름을 기록했다. 철저한 B2B 기업에 이름도 삼성전자랑 매우 비슷한지라 일반 대중의 인지도는 안습한 수준이지만, 국내 직원만 1만명을 넘고 전세계 곳곳에 사업장을 두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봐도 일본 무라타·교세라 등 일본의 부품업체와 견줄 수 있는 둘 뿐인 국내 기업이다.

총 3개 사업부에서 다종다양한 전자부품을 생산하지만 핵심 수익원은 크게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PCB(인쇄회로기판), 카메라모듈이다.

MLCC 분야에서는 일본 무라타에 이은 세계 2위, PCB에서는 5위권, 카메라모듈에서는 LG이노텍, 샤프 등과 1~3위를 엎치락뒤치락 한다. 삼성전자에서도 자체적으로 카메라모듈을 생산하기 때문에 둘을 더하면 삼성이 1위권에 더 가깝다. 그 외에 무선충전모듈, 통신모듈, 자동차 전장제품 등도 만들고 있다.

이렇듯 다양한 포트폴리오와 우월한 시장 지위를 갖춘 우량기업이지만 특정 고객, 특히 Captive Market인 삼성전자에 대한 의존도가 경쟁사에 비해 매우 높은 것이 약점으로 지적된다. 완성품을 제조하는 내부 계열사가 아예 없는 일본 기업들은 물론이고 LG이노텍과 비교해도 그렇다. 삼성전기 측도 이 사실을 모르지는 않아서 중화권의 스마트폰 제조사나 자동차 전장 사업 등에 진출을 시도하고 있으나 실적과 주가는 여전히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의 성과를 따라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갤럭시 노트7 폭발 사고의 직격탄을 맞아 한때 삼성전자로의 합병설이 돌기도 했으나 17년 들어서는 삼성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듀얼카메라 채택, 전반적인 IT제품 수요의 증가로 MLCC까지 호황을 맞으며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국내외 경쟁사로 LG이노텍, 일본의 무라타·교세라 등이 있는데 특히 LG이노텍과는 사업 부문이 매우 유사하다. 기판, 모듈, 자동차 전장까지. 여기에 LED까지 겹쳤지만 삼성전자와 합작으로 설립했던 삼성LED를 구조조정 과정에서 전자 측으로 넘기며 지금은 해당되지 않는다.

3. 지배구조

2019년 7월 기준.
주주명 지분율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삼성전자 23.69%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국민연금 10.68%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자사주 2.67%

4. 역대 임원

  • 대표이사 회장
    • 강진구 (1998 ~ 2001)
  • 대표이사 사장
    • 강진구 (1977 ~ 1982)
    • 정재은 (1983 ~ 1986)
    • 서주인 (1990 ~ 1991)
    • 윤종용 (1993)
    • 이형도 (1996 ~ 2002)
    • 강호문 (2002 ~ 2009)
    • 박종우 (2009 ~ 2011)
    • 최치준 (2012 ~ 2015)
    • 이윤태 (2015 ~ )
  • 대표이사 부사장
    • 정재은 (1982 ~ 1983)
    • 김정배 (1982 ~ 1983)
    • 임경춘 (1986 ~ 1987)
    • 서주인 (1987 ~ 1990)
    • 황선두 (1991 ~ 1992)
    • 이형도 (1993 ~ 1995)
  • 대표이사 전무
    • 장기주 (1973)
    • 신훈철 (1973 ~ 1974)
    • 최당 (1974 ~ 1977)

5. 기타

삼성전기는 종합부품회사로서 시장의 변화 시기마다 사업부의 매각과 분사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바꿔왔는데 이 과정에서 분사한 기업들은 대부분 독자 회사로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이중에서 파트론은 삼성전기와 마찬가지로 세계 수위권의 카메라 모듈 제조사이며 한때 매출이 1조에 달하는 우량 중견기업까지 성장했다.

이부진의 남편인 임우재가 이 회사 부사장직까지 오르다 고문으로 물러났다. 2016년 이혼 절차를 밟게 되면서 비상근 자문역으로 발령되어 사실상 퇴사했다.


[1] 일반적으로 전자부품은 시장규모와 성격에 따라 반도체·디스플레이·그 외 기타로 분류하는 경우가 많다. 주지하다시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 배터리는 삼성SDI가 생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