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2 19:48:10

바이오쇼크

바이오쇼크 시리즈
파일:바이오쇼크-로고.png 파일:바이오쇼크2-로고.png 파일:바이오쇼크 인피니트-로고.png
바이오쇼크 바이오쇼크 2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BioShock
파일:attachment/BioShock_cover.jpg
개발사 이래셔널 게임즈[1]
유통사 2K 게임즈
출시일 2007년 8월 21일
2016년 9월 13일[2]
장르 FPS
엔진 언리얼 엔진 2.5
플랫폼 파일:윈도우.png / 파일:attachment/ps3logonew.png / 파일:XB360.png[3] / 파일:플레이스테이션4.png[4] / 파일:XB1.png / iOS[5]
등급 청소년 이용불가[6]
홈페이지 영문 홈페이지
Somewhere, beyond the sea...
저 바다 너머 어딘가에...[7]

1. 개요2. 관련 문서
2.1. 등장 인물2.2. 등장 NPC2.3. 관련 용어2.4. 등장 무기2.5. 바이오쇼크/스토리
2.5.1. 프롤로그
2.6. 엔딩 분기
3. 평가
3.1. 단점
4. 게임 음악5. 한국어 관련6. 리마스터7. 기타
7.1. 밈화
7.1.1. 밀하우스 버전
8. 시스템 및 사운드 문제


1. 개요

바이오쇼크 시리즈의 첫 작품. 비행기가 추락해 대서양 한가운데에 떨어진 주인공 잭이 우연히 바다 위의 건물을 발견하고, 아틀라스라는 인물을 도와 해저도시 랩처를 탐험하는 복합형 FPS 게임. 2K 보스턴(현 이래셔널 게임즈)에서 제작하였으며, 독특한 요소들을 갖춰 많은 게임사이트나 잡지 등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고 2007년에 가장 많은 GOTY를 수상한 게임이다. 게임을 넘어선 예술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사이버펑크 분위기를 잘 살려낸 시스템 쇼크 2에 이어, 이번 작품은 디젤펑크를 거의 완벽에 가깝게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약간의 바이오펑크도 섞여있지만 당시에 디젤펑크의 전설. 언리얼 엔진 2.5를 개량한 엔진으로 해저도시라는 공간을 잘 표현하였다.[8] 그리고 1930년대에 미국에서 유행했던 아르데코 풍으로 각종 건물과 사물들을 세세하게 디자인한 점 역시 감상 포인트 중 하나.

바이오쇼크의 시나리오 작가이자 총감독인 켄 레빈(Ken Levine)은 원래 할리우드에서 영화 각본가로 일했다. 과거 시프 : 다크 프로젝트시스템 쇼크 2의 개발에 참여한 경력이 있으며,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바이오쇼크는 시스템 쇼크 시리즈의 정신적 계승작이라고 밝혔다. 다만 양쪽 모두 호러를 표방하고 있지만, 단순한 공포와 생존의 측면에서는 시스템 쇼크보다 빈약한 편이다. 아무래도 스플라이서들은 기본적으로 인간이고, 기본 근접 무기인 렌치 업그레이드를 꾸준히 해 준다면 렌치로 뭐든지 때려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게임플레이 측면에서도 콘솔 게임으로 개발되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시스템 쇼크 2에 비해 난이도가 낮아지고 시스템도 많이 단순해졌다.[9] 때문에 시스템 쇼크 시리즈의 팬들 중엔 바이오쇼크를 물을 타서 희석시킨(Watered-down) 시스템 쇼크라고 부르는 사람들도 있다. 물론 그만큼 진입 장벽도 낮아졌다.

미국의 철학자 아인 랜드(Ayn Rand)[10]의 유명 소설인 <아틀라스>[11]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으며, 실제로도 게임 설정상 여러 가지 오마주들이 있다.[12] 그런데 영향을 받았다고 해서 아인 랜드의 사상을 그대로 긍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걸 거꾸로 비틀어 버렸다.[13]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가령, 작중 아인랜드 사상의 대변자인 앤드루 라이언을 보면, 나름대로 카리스마와 신념을 갖춘 위대한 인물이기도 하지만, 자신의 이익이 달린 면에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비도덕적이고 편협한 인간으로 묘사된다. 자신의 생산물을 일부분이라도 사회와 공유하느니 아예 아무도 가질 수 없도록 파괴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며[14][15] 권력 유지와 이윤을 위해 리틀 시스터빅 대디, 스플라이서로 대표되는 아담 산업과 인체 개조 등 비도덕적인 제도 운용을 조장하는 추악한 자본가의 모습과 나중에는 무고한 사람들을 마구잡이로 잡아들이고 죽이는 폭군으로서의 모습을 보여 준다.[16]

그리고 전체주의에 대한 비판이 주제인 바이오쇼크 2를 고려하지 않고 1편만 본다면 시종일관 아인 랜드의 극단적인 객관주의를 이리저리 비꼬면서 비판한다. 어떤 정부의 간섭도, 규제와 법도, 사회적 윤리도 배제한 자유의지주의자들의 낙원으로 건설된 랩처는 통제되지 않는 개인들에 의해 내전 상태에 빠져 붕괴한다. 앤드루 라이언이 믿었던 '위대한 사슬'이나 '자유 시장'은 내전 중에도 공격 플라스미드나 탄약 자판기 따위를 이용해 돈을 버는 데 급급할 뿐, 전쟁을 멈추는 데는 관심이 없었다. 그나마 붕괴하는 랩처를 구원하려고 노력했던 이성적인 사람들은 대부분 살해당했고, 랩처는 결국 걷잡을 수 없이 몰락하기 시작하여 광기가 넘치는 디스토피아가 되었다. 하지만 주인공이 수많은 난관을 학살해가며헤쳐나가며 가지게 된 랩처를 진정으로 구원하는 방법은 객관주의자인 아인 랜드가 자신의 저서를 통해 '비이성적인 감정'이라고 여겨 깎아내렸던 (리틀 시스터에 대한) '동정심'과 '박애'였다. 요약하면 극단적 자유의지주의[17]에 대한 안티테제라고 할 수 있는 게임이다. 2편에서는 전체주의에 대한 비판으로 주제가 약간 바뀌긴 했지만, 그럼에도 1편과 2편 모두 좌와 우를 막론하고 극단주의는 파국으로 흐른다는 점과 과도한 엘리트주의를 비판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스토리를 좀 더 자세하게 알고 싶다면 1930~40년대 미국 사회에 대해 알아보자. 물론 어디까지나 참고 사항이라는 것이지, 굳이 이런 걸 알지 않아도 게임을 즐기는 데에는 지장이 없다. 인터넷상에서 게임 한번 했다고 철학자가 된 양 자랑하는 유저들 때문에 짜증이 난다는 사람들이 좀 있는 듯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토리가 본 게임에서 전하는 메세지는 현대 사회, 과거 사회의 문제점을 한번에 비판 하면서 스토리를 관통한다. 이 게임이 왜 예술이라고 불리는 가장 큰 이유이다.

옥에도 티가 있듯이 몇몇 게이머들이 몇 가지 꼽는 단점이 있기는 하다. 지도 시스템의 내비게이션이 중구난방으로 배치되어 있어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 까다로우며, 해킹할 때 간혹(자주!!) 불가능한 배치가 나오고, 정식 보스전이 마지막 한 번 뿐이라서 RPG성 위주로 플레이하는 사람에게는 밋밋할 수 있다. 그리고 이건 바이오쇼크 시리즈의 공통된 사항이지만 게임이 너무 스토리 위주로만 진행되어서 정작 게임성에 지나치게 기대했다가 실망한 사람들도 있다.[18] 또, 주요 등장인물 여러 명이 모델을 공유하는 문제도 있다.[19]

처음 스팀에 출시되었을 때는 지역락이 없었으나[20], 한때 지역락이 걸려서 한국에선 스팀을 통한 구매가 불가능했었다. 그러나 2012년 3월 28일부터 지역락이 풀려 속편과 함께 구매가 가능해졌다.[21]

2012년 5월 4일, 소설 <바이오쇼크: 랩처>가 정식으로 번역되어 한국에 출판되었다. 시대상 1945년부터 1959년 말까지의 랩처와 주변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스토리의 전개가 상당히 빠른 편이다. 빌 맥도나의 시점으로 주로 서술되며 랩처의 주요 사건을 시간적인 흐름에 따라 체계적으로 정리했고 앤드루 라이언, 프랭크 폰테인 등의 주요 인물의 갈등이나 심경 등을 잘 표현했으며 그 외에 게임에 없던 부분의 창작도 높게 평가된다. 단점으로 설정오류가 좀 많은 편이고[22], 국내판에는 번역상의 문제도 존재하는데 전반적으로 어투나 문체 번역의 품질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다.[23]

원래 기획은 주인공이 종교 재교육관이 돼서 광신자 그룹에 강제로 개입하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이 내용이 나치의 강제수용소를 연상시킨다하여 스토리를 갈아엎으며 지금의 바이오쇼크가 등장하게 되었다.

여담으로, PC판은 출시 당시에 온라인 인증 횟수를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SecuROM이 DRM으로 걸려 있었지만 이후 패치를 통해 삭제되었다. #

2. 관련 문서

2.1. 등장 인물

대부분의 인물에 스포일러가 있으므로 주의. 더 많은 인물을 알아보려면 랩처 항목으로.

2.2. 등장 NPC

2.3. 관련 용어

2.4. 등장 무기

2.5. 바이오쇼크/스토리

2.5.1. 프롤로그

1960년, 대서양 한가운데서 게임이 시작된다. 주인공 잭(바이오쇼크)은 비행기를 타며 가족들의 사진과 선물상자를 보며 독백을 한다.
"부모님이 말씀하셨지.
아들아, 너는 특별하단다. 너는 위대한 일을 위해 태어났어.
그거 알아? 그 분들 말이 옳았어."
독백 후 화면이 순간 흔들리며 화면이 검은색으로 점멸, 비명소리와 물소리가 들리며 바이오쇼크 게임의 로고가 나타난다. 잭은 물에서 수면 위로 다시 올라온 후, 비행기가 완전히 부서진 것을 보고 주위를 둘러보다 한 등대를 발견하고 그 안으로 들어간다. 등대 안으로 들어가자 갑자기 문이 닫히면서 불이 켜지더니, 앤드루 라이언의 동상과 No Gods or Kings, only Man.[24]이라는 의미심장한 선전물이 잭의 눈 앞에 나타난다. 잭은 등대 밑으로 내려가고 한 잠수정을 발견한다. 그 잠수정을 타고 심해 깊은 곳으로 내려가다 한 영상이 재생되는데 이 영상의 내용은 앤드루 라이언[25] 문서로. 그리고... 잠수정을 탄 잭의 앞에 나타난 것은 지상의 그 누구도 몰랐던 거대 수중도시, 랩처였다.

파일:external/www.hdwallpapers.in/bioshock_rapture-wide.jpg

그리고 잠수정 안의 무전기에서 아틀라스와 조니라는 두 사람의 대화가 들리고, 잭이 탄 잠수정이 내려온 것을 본 아틀라스가 조니에게 잠수정으로 가서 확인해보라고 한다.

자세한 세계관과 스토리는 이 영상을 보면 된다. 영상1 영상2

2.6. 엔딩 분기

엔딩은 트루 엔딩과 배드 엔딩, 이렇게 2가지로 나뉘는데 이것은 리틀 시스터를 몇 명이나 채취했는가에 따라 갈린다. 리틀 시스터를 2명 이상 채취했을 경우 무조건 배드 엔딩이 뜨며, 그렇지 않은 경우 트루 엔딩(해피 엔딩)을 볼 수 있다. 즉 실수로 딱 한 번 리틀 시스터를 채취한 것까지는 용납되나, 그 이상부터는 얄짤 없이 배드 엔딩 루트를 타게 된다. 어떤 엔딩 루트를 탔느냐에 따라 등장 인물들의 대사나 반응이 조금씩 달라진다. 맨 마지막에 테넨바움의 목소리도 변하는데, 해피 엔딩에는 행복한 목소리, 배드 엔딩에는 화난 목소리인데 리틀 시스터를 다 안 채취하고 두 명 이상만 했을 경우 슬픈 목소리로 변한다.

3. 평가

파일:2DBC40C8-DA7B-4B46-9DC8-56B8F9D6697B.png 선정 50대 비디오 게임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5px;margin-bottom:-5px"
※ 2016년 미국 주간지 타임역대 최고의 비디오 게임 50개를 선정했고 하단은 선정된 비디오 게임들이다.
No.1 테트리스
No.2 슈퍼 마리오 64
No.3 젤다의 전설 시간의 오카리나
No.4
No.5 팩맨
No.6 마인크래프트
No.7 젤다의 전설
No.8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No.9 더 오레곤 트레일
No.10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No.11 문명 4
No.12 파이널 판타지 6
No.13 심시티 2000
No.14 퀘이크
No.15 카운터 스트라이크
No.16 GTA 3
No.17 하프라이프 2
No.18 라이즈 오브 더 툼 레이더
No.19 스페이스 인베이더
No.20 Zork
No.21 디아블로 2
No.22 골든 아이
No.23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10
No.24 파이널 판타지 7
No.25 헤일로: 전쟁의 서막
No.26 스타크래프트 2: 자유의 날개
No.27 모탈 컴뱃
No.28 동키콩
No.29 미스트
No.30 포켓몬스터 레드·그린
No.31 심즈 1
No.32 울펜슈타인 3D
No.33 슈퍼 마리오 카트
No.34 레드 데드 리뎀션
No.35 갤러가
No.36 폴아웃 3
No.37 브레이드
No.38 포탈 2
No.39 악마성 드라큘라
No.40
No.41 ESPN NFL 2K5
No.42 바이오쇼크
No.43 콜 오브 듀티 2
No.44 닌텐도 올스타! 대난투 스매시브라더스
No.45 그란 투리스모 3
No.46 바이오하자드 4
No.47 기타 히어로
No.48 앵그리버드
No.49 도타 2
No.50 킹스 퀘스트 3
2016년 발표 / 출처
}}}}}}||
역대 최다 GOTY 수상작
2006 2007 2008
엘더스크롤 4: 오블리비언 바이오쇼크 폴아웃 3

GOTY 수상작
2007
바이오쇼크
수상 GOTY 갯수: 47개
2007년 BAFTA / VGX 수상
파일:external/www.metacritic.com/mc_logo_inverted.png
스코어 유저 평점
X360 96/100 8.9/10
PS3 94/100 8.8/10
PC 96/100 8.5/10

평론가 평점, 유저 평점 모두 최상급을 달리고 특히 평론가 평점은 모든 플랫폼 Postive 리뷰를 받아냈다.[26]

3.1. 단점

게임사에 길이남을 걸작 중 하나지만 완벽한 게임은 존재하지 않듯. 본 게임에도 단점은 확연히 존재한다.
  • 해킹 시스템. 본작의 해킹 시스템은 액체가 파이프를 통과하기 전에 파이프들을 적절히 배치시켜 출구까지 연결시키는 미니게임이다. 해킹을 통해 적을 아군으로 만드는 등의 플레이를 할 수 있는데, 문제는 해킹을 할 때 시간이 멈춘다는 것이다. 긴박한 와중에 사용하면 게임의 흐름은 흐름대로 끊어지고, 다른 적들도 시간이 멈췄으니 공격하지 못하므로 긴장감도 떨어지게 된다.[27] 이런 시스템을 게임 시작부터 끝까지 반강제적으로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진행할수록 지루하고 따분해지는 시스템이 돼버린다. 설상가상으로 게임을 진행하다 보면 해킹 난이도를 낮춰주는 강화제를 2개 이상 장착해놓지 않으면 해킹 초반부터 진행도 못할 정도의 노답 난이도를 가진 파이프게임도 빈번히 등장하기 때문에 플레이어의 혈압을 높이는 원인중 하나이기도 하다.
  • 연구 시스템. 적들의 다양한 사진을 찍음으로써 연구점수를 얻어 플라스미드나 패시브 능력을 얻는 방식이다. 여기서 사진을 찍는다는 것이 문제인데, 사진을 촬영한 후 평가하는 동안에는 시간이 정지한다. 위 해킹 시스템과 비슷하게 게임의 흐름도 자주 끊어지며, 원하는 플라스미드나 능력을 얻기 위한 사진 노가다로 귀결될 수 있다.

  • 인벤토리의 부재. 만약 인벤토리가 있어 들고 다닐 수 있는 물건에 제한이 걸린다면 원하는 총알을 만드는 데 필요한 부품만 모으는 전략적인 플레이를 요구하게 된다. 바이오쇼크에는 여러가지 부품들이 있고 그 부품들을 조합해 총알을 만들 수가 있지만, 인벤토리가 없으므로 보이면 보이는 대로 아무거나 가지고 다닐 수가 있으니 부품의 종류는 다양하지만 거의 의미가 없다.
  • 발매 시점이 시점이다 보니 win7 이상에서는 조금 불안하게 돌아간다. 물론 호환성을 XP 서비스팩 3으로 맞추면 바로 실행이 되긴 하지만 알트탭을 누르면 뻗어버린다거나 창-전체화면 전환 중에 화면이 깨지거나 뻗어버리는 등의 불안한 요소가 조금 있으니 가능하면 자주 세이브하자.[28]
  • 멀미 유발이 매우 심하다. 게임 UI에서 화면 내 미니맵도 제공하지 않고, 손가락 한두 마디 정도 밖에 안되는 체력-이브 게이지와 탄약 표시 외에는 화면 내에 고정된 UI가 하나도 없고, 걷든 뛰든 계속해서 무기를 흔들흔들하는 과장된 움직임이 상당히 멀미 쏠리게 만든다. 거기다 곳곳에서 물이 새는데, 이 곳을 지나면 수경에 물 흐르듯 화면에 물이 흘러내려 화면이 흐려지는 이펙트가 생기고,[29] 카메라를 들고 다니면 초점이 2개가 되었다가 흐려졌다가 하는 것이 반복되고, 피격당하면 시야가 흐려지는 등 사람 어지럽게 만드는 요소가 산재해있다. 거기다 무슨 문제인지 마우스 감도를 낮춰도 시야가 돌아가는 속도는 전혀 낮춰지지 않아서 어지러움을 줄일 수도 없다. 3D 게임 멀미 내성이 부족하다면 넘기 힘든 진입장벽. 시야각이 상당히 좁게 설정되어 있는 것도 멀미 유발에 일조하는데 시야각을 최대한 넓히면 완화할 수 있다.
  • 게임 내에서 얻는 녹음기들과 무전을 통해서 스토리 대부분을 이해하게 되기 때문에 이 부분이 상당히 중요해서 동영상 자막 패치는 필수. 그런데 이 녹음기를 얻거나 무전이 오는 간격이 지나치게 짧은 구간이 간혹 있다. 후반으로 갈수록 무전은 끝나지 않는데 눈 앞에 녹음기가 두 대씩 널부러져있어 멍 때리면서 음성듣고 자막보고 있어야 하는 상황이 종종 나온다. 스토리 신경쓰지않는 게이머들은 먹기만 하고 보진않으니 별 상관이 없다. 문제는 게임의 액션성과 스토리를 둘다 잡으려 하는 게이머에겐 굉장히 불편하다는 것이다. 적당히 속도감 있게 플레이하면서 스토리를 이해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할 정도이다. 게임 특성 상 맵에 획득 가능하거나 상호작용 할 수 있는 오브젝트와 적의 밀도가 굉장히 높은 편인데, 여기저기서 나오는 적들을 처치하고 이것저것 줏어먹으려 맵을 둘러보는 동시에 스토리텔링을 위한 무전과 녹음기의 내용을 읽는 것이 굉장히 어렵다. 특히 비영어권 유저의 경우에 자막을 읽어서 이해하여야 하기 때문에 더욱 힘들다. 즉, 게임플레이 내에 스토리텔링을 자연스럽게 녹여내려 했으나 그게 너무 과하여 게임플레이에 집중하거나, 아니면 스토리텔링에 집중하거나 이지선다를 강요하는 문제가 발생한 것. 게임의 디자인 자체는 굉장히 우수하나 이것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게이머들이 생길 수 있어 아쉬운 점이다.
    이것과 비슷하지만 다른 경우로 넵튠의 은혜에서 조우하는 중간보스 거미스플라이서인 '로즈'[30]와의 최종 대결이 있는데, 강화제가 미끼로 놓여있어서 얻으려하면 "내 젊음! 내 장미! 돌려내!!!"라는 절규와 함께 덮쳐오는데 이 경우 (Inks pots의 Didn't Care를 흥얼거림)이라며 이 스플라이서가 평소 흥얼거리는 노래가 쓸데없이 자막으로 나와 해당 자막이 나오지도 않고 씹혀버리거나 그냥 강화제를 얻어버려서 강화제 창이 뜨면서 씹혀버리기 때문에 굉장히 밋밋한 느낌의 최종전이 되는경우가 대부분이다.

4. 게임 음악

게리 슈만이 작곡한 게임 OST가 상당한 수준급이다. 음악을 알고 했든 모르고 했든 게임을 한 번 플레이 한 사람이라면 뇌리에 잊혀지지 않을 음악들이 많다. 한번 들어보자.
  • 바이오쇼크 1의 메인 테마곡이다. 제목은 해석하면 '그의 어깨 위에 있는 대양'으로, 몰락해버린 디스토피아 랩처의 운명(구원)이 플레이어인 잭의 손에 달려있다는 의미이다. 애처롭고 감동적인 선율이 감상 포인트이다.[31]
  • 플레이어가 랩처로 입성할 때 나오는 음악으로, 제목을 해석하면 '랩처의 환영(Welcome To Rapture)'. 라이언의 대사가 담긴 영상을 보다가 투사기를 내려가면서 랩처가 보이는 명장면에 나온 그 음악이다. 게임을 해본 사람이라면 절로 소름이 돋는다.

  • 미치광이 예술가 센더 코핸을 만나는 중반부 챕터 '포트 프롤릭'에서 들을 수 있는 음악[32]. 코헨이 그의 제자인 피츠패트릭을 폭탄과 함께 피아노에 묶어두어 강제로 치게 하는 곳이다. 이후 피츠패트릭은 코헨에 의해 폭사한다. 이후 포트 프롤릭에서 코헨과 보스전을 치를시 보스전 테마로 나오거나[33] 아닐경우 올림포스 하이츠에 있는 센더 코헨의 집에서도 들을 수 있다. 예술의 광기가 느껴진다.
  • 음악의 제목은 '빈 집들(Empty Houses)'. 랩처 내전이 발발하고 도시가 총체적으로 붕괴하는 비극을 표현하였다. 게임 내에서 목격할 수 있는 랩처 시민들의 비극을 생각하며 들으면[34] 슬프다.

  • 바이오쇼크 트레일러에서도 나왔던 음악. 니모를 찾아서에서도 나왔던 그 음악이다. 한번쯤 들어보면 경쾌한 음에 절로 흥얼거리게 된다. 해당 음악에 대해 생판 몰랐다가 이 게임을 통해서 알게 된 사례도 부지기수. 포트 프롤릭 1층의 상가의 주크박스에서 흘러나온다.
  • 포트 프롤릭의 포세이돈 플라자에 위치한 싱클레어 스피릿에서 들을 수 있는 음악. 마찬가지로 듣기에 좋다. 이것도 꽤 유명한 음악이다.
    The Ink Spots의 'If I Didn't Care'. 첫번째 챕터인 '환영 센터(랩처의 환영)'와 '넵튠의 항구'에서 들을 수 있다.
  • 이 노래들 외에도 Andrew Sisters의 'Bei Mir Bist Du Schön', The Ink Spots의 'The Best thing in the life are free' 등 상당히 많으니 한번 게임하면서 들어보는 것을 권장한다. 물론 전투 시 나오는 BGM도 있는데, 웅장하고 스릴 넘치는 분위기이며 경우에 따라 소름끼치기도 한다.
  • 바이오쇼크의 OST 모음.

5. 한국어 관련

정식 출시가 아닌 유저 제작 패치가 존재한다.

동영상 자막패치와 인게임 한글패치를 모두 해야 정상적 플레이가 가능하다.

한글패치의 완성도가 그렇게 높은 편은 아닌 지라 군데군데 오역이 있으며, 언어의 재창조 수준인 것도 몇몇 있다. 그래도 이런 부분들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볼만하다. 현재 윈도우 10에서 동영상 자막 패치가 불가능하다.

꽤 불편한 부분으로 스토리 자막의 여러 부분들이 싱크가 맞지 않기 때문에 인물의 대사보다 훨씬 늦게 넘어가는 자막을 봐야하는 불편함이 있다.

특히 염두에 둘 것으로 제작자의 의도인지 스토리상 매우 중요한 복선같은 대사[예시(스포일러)]들만 쏙 빼고 번역이 되어있기 때문에 작품 중반의 반전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넘어갈 수도 있다.

xbox360판으로 최초 정식 출시 당시 한글화로 출시하였다.

6. 리마스터

잘못된 리마스터의 예시

2016년 9월 13일[36], 바이오쇼크 시리즈와 DLC를 모두 묶어 바이오쇼크 콜렉션이라는 이름의 리마스터 버전이 출시되었다. PC버전의 경우 바이오쇼크 인피니트는 리마스터 되지 않으며 1, 2, 미네르바의 동굴의 경우 이미 라이브러리에 가지고 있다면 무료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하지만, 리마스터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진전 및 변화된 부분이 너무 적고 최적화가 제대로 되지 못해 랙, 프리징이 걸리는 데다가, 심지어 몇몇 부분은 텍스쳐 및 쉐이더가 하향 혹은 삭제되는 퇴보가 이루어져서 유저들의 평가는 나락이다. 특히 바이오쇼크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물 그래픽에서 어처구니없는 하향이 이루어졌는데, 지나친 반사 쉐이더 및 범프맵 사용을 줄인다는 명목하에 가해진 수정들이 물 그래픽을 그야말로 나락으로 떨어뜨려 놓아서 사실상 2000년도 초반 수준의 저질스러운 그래픽으로 퇴보한 상황이다. 대체로 후한 편인 스팀의 사용자 평가란도 '복합적'으로 내려간 상태. 대부분 리마스터보다 오리지널이 전체적으로 그래픽이 좋다는게 중론이다.

그 뿐만 아니라 컨트롤러를 사용하면 지도를 열 때 엄청난 랙이 걸리고 응답없음이 되는 경우도 잦다. 어느정도 키보드 마우스 플레이가 강제되는 셈.

파일:BioshockRe.jpg
파일:BioshockRe01.jpg
바이오쇼크1 비교 동영상
바이오쇼크2 비교 동영상
그나마 바이오쇼크2가 향상된 점이 나아 보인다.

리마스터용 한글패치가 나왔다. #

7. 기타

  • 주 소재인 자유지상주의 때문에 잘 안 느껴지긴 하지만, 잭의 세뇌 및 페로몬을 이용한 스플라이서 조종 같은 걸 보면 전체주의 사상을 소재로 한 부분도 보인다. 이 부분은 2편에 가서 비중이 커진다.
  • 처음에는 그냥 한 편으로 끝내려 했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성공 이후 2K 게임즈에서는 바이오쇼크를 6부작 시리즈로 만들 수도 있다는 계획을 밝혔다. # 실제로 후속작인 바이오쇼크 2가 전작에 비해 스토리의 완성도가 약간 떨어지는 편인데, 미리 장기 시리즈 계획을 세워 두었다면 처음부터 그에 걸맞는 내용을 구상하고 제작했을 것이기 때문에 조금 아쉬워지는 부분이다.

    그러나, 바이오쇼크 인피니트의 출시 이후 이래셔널 게임즈의 직원들이 대량으로 해고되면서 사실상 더 이상의 시리즈 제작은 어렵게 되었다. 그래도 DLC를 통해서 나름 깔끔하게 마무리짓기는 했다.
  • 원래 영화로도 제작될 계획이었으나, 감독도 계속 바뀌고,[37] 예산 문제도 거론되고, PG-13 등급[38]12세, 15세 관람가 정도의 등급이다.]으로 또 무슨 닦이를 만들려고...제작하라는 투자자들의 압박에 시달리다가 결국 영화화가 취소되었다. 켄 레빈은 아직 완전히 영화화가 중단된 것은 아니고 여전히 대화가 진행 중이며, 바이오쇼크 인피니트의 런칭 이후 좀 더 많은 것이 확실해질 것이라고 2012년 5월 경에 언급했다. 네이버에 영화 포스터와 감독이 등록되었는데, 감독은 후안 카를로스 프레스나딜로28주 후를 제작한 바 있다. 그러다 2013년 3월 13일, 켄 레빈의 새로운 입장 발표가 나왔는데, 더 협상을 할 바에는 차라리 파기할 것이라고 했으며 결국 2013년 말에는 무기한연기로 사실상 취소되었다. 여러가지 이유로 질질 끌어대는 게 상당히 맘에 안 들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렇듯 슬슬 잊혀져 가는가 했으나, 2014년 4월경 소니 픽쳐스에서 바이오쇼크를 포함한 3개 작품의 영화 소유권을 등록함으로써 다시 만들어질 희망이 보이고 있다. 하지만 애초에 한번 엎어지고 제작 발표조차 나오지 않은 IP라서 관련 정보는 일절 공개되지 않고 있다.

7.1. 밈화

서양권에서는 앤드류 라이언의 연설이 밈처럼 이용되기도 했다. 난 이걸 하려고 한다는데 이런이런애들이 반대하네? 그래서 난 랩처를 택했다. 식의 내용의 연설문 개조(?)가 밈처럼 사용되기도 했다.
예시로...[39]

7.1.1. 밀하우스 버전

I am Milhouse Van Houten, and I am here to ask you a question: Is a boy not entitled, by the sweat of his own brow, to be a meme?
나는 밀하우스다. 내가 질문을 하나 하겠다. 내가 노력을 하면 밈화 될 수 있는가?

No, says the man in 4chan. Nobody likes you.
4chan의 사람들이 말한다. 불가능하다고. 아무도 나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No, says the man in 7chan. Nobody likes you.
7chan의 사람들이 말한다. 역시 안될거라고.

No, says the man in 420chan. I'm high right now, and nobody likes you.
420chan의 사람들도 아무도 나를 좋아하지 않아서 안될 거라고 말한다.

I rejected those answers. Instead, I chose something different. I chose the impossible. I chose...
나는 그런 모든 답을 거부한다. 대신, 난 다른 것을 택했다. 불가능을. 나는...

Rapture.
랩쳐를 선택했다.

A city where the artist would not fear the censors.
예술가들이 검열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는 곳!

Where the scientist would not be bound by petty morality.
노양심 과학자들이 판을 치는 곳!

Where I could finally get the respect I have so long deserved.
내가 그토록 원하던 다른 사람들의 존경을 받는 곳!

With the sweat of your brow, you can be a meme, as well.
당신도 노력하면, 이곳에서 밈이 될 수 있다.

8. 시스템 및 사운드 문제

윈도우 비스타 이상 버전 쓰는 일부 유저들에게 사운드가 제대로 나오지 않는 버그가 발견되었다. 녹음장치에서 스테레오 믹스를 사용함으로 설정하면 제대로 사운드가 나온다. 단, 윈도우 7의 경우에는 운영체제의 특성상 사운드 카드 드라이버가 안 깔려 있을 가능성도 있는데 이 경우 '스테레오 믹스'란 기능 자체가 목록에 없을 수도 있다. 이 경우는 자신의 사운드 카드에 맞는 사운드 카드 드라이버를 설치하면 정상적으로 스테레오 믹스를 사용할 수 있다. 사운드 카드 드라이버를 설치해도 스테레오 믹스가 보이지 않을 경우 녹음장치에서 오른쪽 클릭해서 연결이 끊긴 장치 등을 전부 확인하면 보인다. 사운드가 뚝뚝 끊겨서 들릴 경우, EAX 미지원 사운드 카드이니 해당 기능을 오디오 옵션에서 끄면 된다.

또한 윈도우 7에서 호환성 문제로 실행 자체가 되지 않는다면 정품 기준으로 스팀 설치 경로\Steam\steamapps\common\Bioshock\Builds\Release 에 있는 바이오쇼크 실행파일의 속성 탭에 들어가 호환 모드를 'XP 서비스 팩 3' 로 설정하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게임을 실행해보면 1024x768 해상도로 고정되어 있어, 해상도를 바꾸어도 흰 화면만 나오는 오류가 나오게 된다. 이때는 위의 경로에서 Default라는 메모장 파일을 연 후 FullscreenViewportX= , FullscreenViewportY 를 원하는 해상도로 수정해주면 해당 해상도로 변경되니 참고하도록 하자.

최후의 방법으론 실행파일 바로가기를 만들고 dx9로 실행시키자 단 스팀과의 연동은 안 된다. 와이드 스크린의 기본 시야각 설정이 이상하게 되어 있다. 어떤 식으로 설정되어 있냐면, 4:3 화면에 비해 좌우 시야각이 늘어나는게 아니라 오히려 좌우 시야각은 그대로 내버려두고 상하를 잘라낸다. 이는 옵션에서 Horizontal FOV Lock 옵션을 꺼서 해결할 수 있다.


[1]고스트 스토리 게임즈.[2] 차세대 콘솔 및 PC 버전 리마스터[3] 엑스박스 원 하위호환 중.[4] PS4와 PC 플랫폼은 리마스터 버전으로 발매. XB1는 리마스터와 하위호환 둘 다 지원.[5] 출시되고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iOS 버전 업데이트에 따른 파편화, 호환성 문제 및 2K게임즈의 지원 포기로 이내 앱스토어에서 삭제되었다. iOS 8.4 이전 버전에서만 구동 가능하다.[6] PS3, XB360, PC. 폭력성, 공포, 약물 포함. PS3, XB360 버전 심의 내역 한정으로 언어의 부적절성 추가 포함.[7] 바이오쇼크 예고편, 그리고 바이오쇼크의 컨셉을 상징하는 Bobby Darin의 "Beyond the sea"라는 곡의 첫 부분이다. 60년대 특유의 몽환적인 재즈 음악이 인상적이라 메인 음악만큼이나 인기가 많으며, 니모를 찾아서의 엔딩곡으로도 쓰이기도 했다. 원곡도 쓰이기는 했지만 Django Reinhardt가 어레인지한 버젼이 주로 쓰인다. 원곡은 Charles Trenet의 "La Mer"[8] 너무 사실적인 물 그래픽 때문에 멀미를 느끼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9] 시스템 쇼크 시리즈가 RPG에 FPS 요소를 섞은 느낌이라면 바이오쇼크는 FPS에 RPG 요소를 섞은 느낌이다.[10] 그녀는 자유지상주의자들을 '우파 히피'들이라고 부르며 좋게 보지 않았고, 자신의 사상을 '객관주의'(Objectivism)이라고 정의했다.[11] 원제인 <Atlas Shrugged>를 직역하면 아틀라스가 어깨를 들썩이다.라는 뜻이다. 머지않은 미래에 지구의 주요 기업인과 전문가들이 모두 파업함으로써 오는 대혼란의 디스토피아를 그리고 있다.[12] 앤드루 라이언의 성장 배경은 아인 랜드와 똑같으며(두 사람 다 본래 러시아 태생이지만 공산 혁명을 피해 미국에 이민을 와서 미국인이 되었다.), 두 사람의 사상 또한 자유의지주의로 거의 같다.[13] 다만 위에서 설명했듯 아인 랜드 그녀 스스로는 자유지상주의를 혐오했다.[14] 작중 라이언의 녹음 일지와 무전 대사를 참고할 것.[15] 아카디아에서 찾을수 있는 일지에 따르면 미국에 살던 시절 가지고 있던 숲이 있었는데 이 숲을 정부가 국유화하자 숲에 불을 질렀다[16] 그는 랩처가 몰락하기 전부터 이미 조금이라도 자신의 이상ㅡ정부의 개입이 전혀 없는 완전한 시장원리주의ㅡ에 반하는 의견을 가진 사람들을 불법으로 체포하여 비밀 감옥인 페르세포네에 잡아 가두는 짓을 했다. 자기가 그토록 부르짖던 자유의지주의 사상을 스스로 저버린 셈이다.[17] 자유방임주의[18] 하지만 2편이나 인피니트에 비하면 그래도 1편이 게임성과 스토리를 가장 적절하게 조화시켰다는 평가도 많다.[19] 본래는 테넨바움이나 폰테인도 전용 모델이 나올 계획이었다. 테넨바움의 경우 본래 공장 노동자 같은 복장이었으나 취소되었고, 새로 만들어질 계획이었으나 제작진이 폰테인의 인간 모델과 함께 새로 집어넣는 걸 깜빡했기 때문이다.[20] 적어도 2010년까지는 한국에서도 구매할 수 있었다.[21] 지역락이 풀리기 17일 전에 75%를 세일하였다.[22] 리틀 시스터가 성장을 멈춘다라든가, 리틀 리스터의 얼굴이 전부 똑같아진다거나, 플라스미드와 강화제를 제대로 구분하지 않는데다 빅대디가 완성될 때까지 이수종이 살아있는 등 게임의 설정과 안 맞는 내용이 다수 존재한다. 사실 대개 이런 멀티소스 매체의 설정 문제는 소설이 게임/영화의 완성 전부터 쓰이면서 생기는 부분이니 심각하게 고민할 것은 아니다.[23] 특히 앤드루 라이언의 별명인 'The Great'이라는 단어는 표준어도 아닌 '대인배'라는 얼토당토않은 단어로 번역되었다.그 외에 번역된 인명의 통일이라던지 조금만 신경쓴다면 꽤 거슬릴 정도로 퀄리티가 나쁘다.[24] 신도, 왕도 아닌 오직 인간만[25] 항목에 들어가면 첫번째로 나오는 장문의 글이 영상의 내용이다.[26] 참고로 모든 플랫폼의 평론가 리뷰 숫자를 합치면 무려 183개에 달한다.[27] 똑같이 진행을 위해 해킹을 해야하는 데드 스페이스 시리즈와 비교해 보면 이 점은 매우 극명하다. 해킹 절차는 비교적 간단하지만 해킹 중 시간이 멈추지 않기 때문에 온갖 똥줄이 다 타게 만드는 데드 스페이스에서는 상당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후속작에서도 해킹은 리얼타임으로 진행된다.[28] 가끔씩, 게임을 저장하는 중간에 오류가 나는 경우도 있다.[29] 거기다 창 밖을 보면 전부 물 속이라 일그러져 보인다. 이 물 때문에 일부러 그래픽 설정을 낮춰서 플레이하는 사람도 있다.[30] 렙처에서 처음으로 본 스플라이서. 해당챕터에서 이벤트 몹으로 등장한다.[31] 정작 앞부분과 뒷부분은 바이오쇼크 2의 엔딩에서 구현되었고, 1편에서는 프롤로그에서 잘려서 나온다. 아무렴 어떤가. 이 게임을 표현한 음악으로는 적격이다. 2편도 1편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나 다름없으니.[32] 쇼팽 왈츠 14번의 멜로디가 나온다.[33] 자체 맵 배경이 아니라 코헨이 내려오는 계단 곳곳에 달려있는 여러개의 스피커에서 음악이 흘러나온다.[34] 자기 딸이 리틀 시스터로 개조되어 충격을 먹고 파이팅 맥도나의 객실에서 자살한 마샤 부부나 올림포스 하이츠의 상층 거주지에서 자식과 함께 수면제 복용으로 자살한 부모의 광경 등[예시(스포일러)] 포트 프롤릭에서 떠나기 직전 <아틀라스: "대체 지금까지 뭘하던거야. 내가 널 강아지만 할 때부터..! 아니, 그만하도록 하지."는 죄다 빼고 그 뒷내용들만 자막으로 들어간다. 또 하나 들자면 라이언의 사무실에 진입한 후 무전기록 '파괴할 때'에서 "이쪽으로 오게, 나의 아이야(my child). 자네와 할 이야기가 남아있으니."에서 나의 아이야 부분은 나오지 않는다.[36] 미국 시간 기준이다. 호주는 9월 15일, 기타 지역은 9월 16일 예정[37]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3부작으로 유명한 고어 버빈스키가 감독을 맡고 각본가 존 로건이 각본을 맡을 예정이었으나 비용 문제로 감독이 바뀌었다. 새 감독은 28주 후를 맡았던 후안 카를로스 프레스나딜로이다.[38] 대한민국의 등급으로 치면[39] 출처는 Encyclopedia Dramatica. 바이오쇼크 문서에서는 딱히 위험한 내용이 등장하지 않으나 문서 내부의 링크로 다른 불쾌한 문서로 넘어갈 수 있으니 링크는 웬만하면 달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