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5 22:10:14

백두대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스타크래프트의 맵에 대한 내용은 백두대간(스타크래프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external/www.sangju.go.kr/industryg_05_img01.jpg
위 이미지는 상주시청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이미지이다. 왼쪽 아래의 상주시 69km는 신경쓰지 말자. 왜냐 하면 상주시 홍보용으로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1. 개요2. 논란3. 기타4. 전체 구간
4.1. 중심 산4.2. 고개
5. 관련 문서

1. 개요

1. "백두대간"이란 백두산에서 시작하여 금강산, 설악산, 태백산, 소백산을 거쳐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큰 산줄기를 말한다.
2. "백두대간보호지역"이란 백두대간 중 특별히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되어 제6조에 따라 산림청장이 지정ㆍ고시하는 지역을 말한다.
백두대간 보호에 관한 법률 제2조

한자로는 白頭大幹, 한국어 로마 문자 표기법으로는 Baekdudaegan이라고 쓴다. 혹자는 "한반도척추"라 부르기도 한다. 대간은 산줄기가 이어지는 지형이라, 지리학에서 지질을 중심으로 구분하는 산맥과 비교하면 개념이 매우 다르다. 대간의 간(幹)이란 한자가 '줄기 간'이므로, 백두대간은 백두산에서 시작하는 큰 (산)줄기라는 뜻이다.

14세기 고려 공민왕 때 사람인 우필흥(于必興)이 공민왕에게 올린 상소문에 "아국(我國)은 백두에서 시작하여 지리에서 끝난다."라는 구절이 있으므로, 늦어도 14세기나 그 이전에 백두대간을 가리키는 개념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문헌상으로 백두대간이라는 단어 자체는 18세기 이중환이 쓴 택리지(1751)에 처음 나타난다. 비슷한 시기 이익이 쓴 성호사설(1760)에도 백두대간이란 단어가 나타나는데, 이중환이나 이익이나 모두 백두대간, 백두대맥(白頭大脈), 백두남맥(白頭南脈), 백두정간(白頭正幹) 등을 혼용하므로 아직 '백두대간'과 다른 단어를 혼용했음을 알 수 있다.

2. 논란

오늘날 우리가 말하는 백두대간과 정간/정맥은 (18세기 신경준[申景濬, 1712-1781]이 썼다고 추정하는) 산경표(山經表)를 기본으로 하는 근대적 지리 개념인 산맥과는 다른 관념이다.[1] 산경표의 저자는 족보를 쓰는 방법에 따라 백두산에서 지리산까지 이어지는 대간과, 대간에서 갈라진 정간/정맥들을 이루는 산줄기를 정리하였는데, 족보 쓰는 방법을 따랐으므로 산경표를 '산들의 족보'라고 말하기도 한다.

백두대간이란 개념은 일제강점기에 이르러 잊혔으나, 1980년에 아마추어 고지도 연구가 이우형(李祐炯)이 인사동에서 산경표를 찾아내어 다시 빛을 받았다. 이우형은 백두대간을 산악인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렸고, 산악인들도 이에 호응하여 백두대간 줄기를 직접 발로 밟으며 확인하였다. 백두대간이란 개념은 이렇게 다시 빛을 받아 세상에 드러났다.

일제강점기에 일본인 지질학자 고토 분지로(小藤文次郎, 1856-1935)가 추가령(楸哥嶺, 원산 근처 고개) 부근에 지질을 구조적으로 분할하는 추가령 구조곡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여 ,태백산맥낭림산맥을 별도로 분류하였다. 현재 추가령은 북한이 실효지배하므로 현장 지질조사를 할 수는 없지만, 대한지리학회나 지질학회 등 학계에서도 철원군 근처의 지형을 연구하며 이 용어를 사용한다. 추가령을 북한이 실효지배할 뿐, 추가령 구조곡은 경기도 북부에서 강원도 북부에 이르는 길다란 단층선곡(斷層線谷)을 가리키므로 남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직접 추가령에 가지 않더라도 추가령 구조곡에 포함되는 경기도 북부(파주, 연천) 지방을 조사하여, 추가령 구조곡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이미 입증하였다.[2]
  • 추가령이 대충 어떤 모습인지 확인하려면 구글 어스에 들어가서 '강원도 세포'라고 검색어를 입력하여 화면을 살펴보라. 경기도와 원산 방향으로 평지가 펼쳐졌고, 강원도 세포군과 고산군 사이에 좁고 긴 고개가 있는데 여기가 추가령이다. 과거에는 이 선곡이 단층활동 때문에 유독 저지대가 되었다고 보고 추가령 지구대라고 불렀다. 그러나 지질학적으로 연구하자 의견이 달라졌다. 여기에 좁고 길며 낮은 화강암 지대 저지대가 발생한 이유는 침식이라고 확인하여 지금은 '추가령 구조곡'이라고 부른다.
  • 어떻든 이 부근은 발생원인을 두고 용어 차이가 있을 뿐 주변에 비해 유독 저지대임이 분명하다. 참고로 서울-추가령-원산에 이르는 루트는 한반도의 동서를 잇는 자연루트 중 가장 완만하기 때문에 조선시대부터 경흥로(慶興路)라고 부르며 교통로로 이용하였고, 일제강점기에는 추가령을 통과하는 경원선이 개통하였다.

2005년에는 백두산에서 지리산까지 한반도 산맥이 하나로 이어진다는 주장을 국토연구원이 다시 제기하기도 했다. 대한지리학회 측에서는 이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였다. 백두대간에 대한 반박만 요약하면, "산맥"이라는 단어는 눈에 보이는 지형(분수계)을 기준으로 삼지 않으며 지반운동을 파악하려는 도구인데, 국토연구원은 산맥에 대한 학술적 개념을 싸그리 무시하고 발표했다는 것이다. 대한지리학회는 '사기극' 같은 과격한 표현까지 사용하며 공개토론을 제안했지만 성사되지 못했고, 2007년에도 비슷한 논쟁이 벌어졌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위 논쟁에서 중요한 점은 추가령 구조곡을 산맥이 끊어졌다고 볼 것인가, 이어졌다고 볼 것인가 하는 문제이다. 학술적인, 그리고 국제적인 산맥 개념은 눈에 보이는 연속적인 산(분수계)이 아니므로 산의 연속으로 보기는 어렵다. 더군다나 한반도 지질구조는 추가령 구조곡을 경계로 남북간 차이가 있기 때문에[3] 추가령 구조곡이 단절인가 연속인가 하는 문제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추가령 구조곡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한반도 남북간 지질학적 구조가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 추가령이 인근 산에 비해 저지대 고개라고는 하지만 해발 500 m는 족히 되기 때문에, 일반인이라면 연속된 산의 일부라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지리학회는 일반인의 이러한 시각을 존중하여 산맥과 구별되는 '산줄기 지도'를 제안하기도 하였다. 지반운동으로 생긴 산맥에 비해 눈에 보이는 공간적인 연속성에 방점을 찍은 개념이다. 다만 산맥은 학술적 용어이므로 완전히 별개이다.

3. 기타

식물학적으로는 백두대간을 거치는 고산지대가 한국의 고산식물 분포를 잘 보여준다. 남한에는 백두대간이나 제주도 한라산에만 서식하는 식물상이 있다.

백두대간 및 여기서 뻗어나온 산줄기들을 기준으로 삼아 삼국시대에 국가 경계선이 생겼고 조선시대에 행정구역을 정했기 때문에. 백두대간은 인문학적 연구에서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이다. 한반도 하천 유역권은 백두대간의 정간과 정맥에 따라 구분되어지며 주요 경제 생활권에도 영향을 미쳤다. 정간과 정맥에 따라 언어와 풍속이 달라지고, 인문지리적 특성이 나누어지기도 한다.

가령 전라북도 무주군 무풍면의 경우, 행정적으로는 무주군의 일부지만 백두대간 동쪽에 위치했기 때문에 인문지리적으로 보면 오히려 김천,거창과 유사점을 갖기도 한다. 실제로 무주 지역 방언과 크게 다르며, 방언 분류로는 동남 방언에 속한다. 또한 금남정맥은 금강 상류유역과 만경강 유역을 구분하는 산줄기로, 동쪽 경계를 따라 흐르는 하천은 금강 상류를 이루며, 서쪽 사면을 따라 흐르는 물은 만경강을 이룬다. 이 산줄기가 시작되는 주화산에서 남쪽으로 연결되는 호남정맥과 함께 충청남도, 전라북도의 동쪽 산간지방과 서쪽 해안의 평야지대를 구분하고 있다. 실제로 이 정맥의 동쪽에 위치한 충청남도 금산군은 현재는 행정적으로 충청남도지만, 오랜기간 전라도에 속했으며 생활, 풍속도 전북 내륙지역의 영향을 받았다. 남북한 모두 걸쳐 있기 때문에 종종 민족의식을 홍보하는 데 쓰이기도 한다.

현재 백두대간 중간에 휴전선이 지나기 때문에 남한에서는 절반밖에 종주할 수 없다. 만약 통일이 된다면 분명히 백두대간 종주 붐이 일어날 것이다. 그리고 종주 난이도는 당연히 북쪽 부분이 훨씬 더 높다.(...) 북쪽은 2,000 m 이상이 널렸다

분단 이후 백두대간을 종주한 사람이 단 한 명 존재한다. 무려 외국인이다. 그 사람의 이름은 로저 셰퍼드. 휴전선 구역은 종주하지 못했을 듯하다. 했다면 뉴스에 나왔을 것이다.

백두대간의 이름을 따서 국립백두대간수목원경상북도 봉화군에 설립하였다.

4. 전체 구간

백두산 병사봉(장군봉) - 지리산 천왕봉에 이르는 1400여 km 구간이다. 대부분 알 만한 곳은 굵게 표기하였다.
  • 백두산(白頭山)
  • 연지봉(檎脂峰)
  • 허항령(虛項嶺)
  • 보다회산(寶多會山)
  • 사이봉(沙伊峰)
  • 완항령(緩項嶺)
  • 어은령(漁隱嶺)
  • 원산(圓山:장백정간의 분기점)
  • 마등령(馬騰嶺)
  • 괘산령(掛山嶺)
  • 황토령(黃土嶺)
  • 천수령(天秀嶺)
  • 조가령(趙哥嶺)
  • 후치령(厚致嶺)
  • 향령(香嶺)
  • 부전령(赴戰嶺)
  • 대백역산(大白亦山)
  • 황초령(黃草嶺)
  • 사향산(麝香山)
  • 설한령(雪寒嶺)
  • 낭림산(浪林山:청북정맥, 청남정맥의 분기점)
  • 상검산(上劍山)
  • 마유산(馬踰山)
  • 횡천령(橫天嶺)
  • 두무산(頭蕪山)
  • 애전산(艾田山)
  • 철옹산(鐵瓮山)
  • 오강산(吳江山)
  • 운령(雲嶺)
  • 무라발산(无羅鉢山)
  • 거차산(巨次山)
  • 토령(土嶺)
  • 장좌령(莊佐嶺)
  • 대아치(大峨峙)
  • 죽전령(竹田嶺)
  • 기린령(麒麟嶺)
  • 재령산(載靈山)
  • 화여산(花餘山)
  • 두류산(頭流山:'무명지맥'의 분기점. 무명지맥은 해서정맥, 임진북예성남정맥으로 연결된다.)
  • 노동현(蘆洞峴)
  • 반룡산(盤龍山)
  • 마은산(馬恩山)
  • 노인치(老人峙)
  • 박달령(朴達嶺)
  • 백학산(白鶴山)
  • 설운령(洩雲嶺)
  • 설탄령(雪呑嶺)
  • 분수령(分水嶺:한북정맥의 분기점)
  • 청하령(靑霞嶺)
  • 추포령(楸浦嶺)
  • 풍류산(風流山)
  • 철령(鐵嶺)
  • 판기령(板機嶺)
  • 기죽령(騎竹嶺)
  • 저유령(猪踰嶺)
  • 추지령(楸池嶺)
  • 판막령(板幕嶺)
  • 쇄령(朝嶺)
  • 온정령(溫井嶺)
  • 금강산(金剛山)
  • 회전령(檜田嶺)
  • 진부령(珍富嶺)
  • 마기라산(磨耆羅山)
  • 흘리령(屹里嶺)
  • 미시파령(彌時坡嶺)
  • 설악(雪岳)
  • 오색령(五色嶺)
  • 연수령(連水嶺)
  • 조침령(曹枕嶺)
  • 구룡령(九龍嶺)
  • 오대산(五臺山)
  • 대관령(大關嶺)
  • 삽당령(揷當嶺)
  • 백복령(百福嶺)
  • 청옥산(靑玉山)
  • 두타산(頭陀山)
  • 죽현(竹峴)
  • 건의령(建儀嶺)
  • 대박산(大朴山)
  • 태백산(太白山:낙동정맥의 분기점)
  • 수다산(水多山)
  • 백변산(白屛山)
  • 마아산(馬兒山)
  • 곶적산(串赤山)
  • 소백산(小白山)
  • 죽령(竹嶺)
  • 도솔산(兜率山)
  • 작성산(鵲城山)
  • 대미산(黛眉山)
  • 계립산(鷄立山)
  • 조령(鳥嶺)
  • 이화현(伊火峴)
  • 희양산(曦陽山)
  • 주현(周峴)
  • 대야산(大耶山)
  • 불일산(佛日山)
  • 화산(華山)
  • 속리산(俗離山:한남금북정맥의 분기점)
  • 구봉산(九峰山)
  • 봉황산(鳳凰山)
  • 웅현(熊峴)
  • 웅이산(熊耳山)
  • 고산(高山)
  • 흑운산(黑雲山)
  • 추풍령(秋風嶺)
  • 계방산(桂榜山)
  • 황악산(黃岳山)
  • 삼성산(三聖山)
  • 우두산(牛頭山)
  • 삼도봉(三道峰)
  • 대덕산(大德山)
  • 덕유산(德裕山)
  • 백암봉(白巖峰)
  • 봉황산(鳳凰山)
  • 육십치(六十峙)
  • 장안치(長安峙:금남호남정맥의 분기점)
  • 본월치(本月峙)
  • 백운산(白雲山)
  • 기치(箕峙)
  • 유치(柳峙)
  • 여원치(女院峙)
  • 지리산(智異山: 낙남정맥의 분기점)
    출처 : 사이트.

4.1. 중심 산

4.2. 고개

고개 이름높이(m)관통도로기타사항
분수령(추가령) 한북정맥 분기
철령 685 31번 국도
진부령54046번 국도
미시령76756번 지방도설악과 금강의 경계
미시령터널 개통
한계령92044번 국도
조침령1013418번 지방도터널 개통
구룡령101356번 국도
진고개9006번 국도
선자령1400등산로
대관령832456번 지방도영동고속도로
닭목령(닭목재) 415번 지방도
삽당령72135번 국도
백복령78042번 국도
댓재81528번 지방도
건의령(한의령)840424번 지방도건의령터널 개통
삼수령(피재, 큰피재)92035번 국도낙동정맥 분기[5]
두문동재(싸리재)1268(싸리재 기준)38번 국도터널 개통
화방재93631번 국도
도래기재75088번 지방도
마구령820935번 지방도
고치령760임도
죽령6895번 국도중앙고속도로 죽령터널 개통
묘적령1015등산로
저수령850927번 지방도
벌재62559번 국도
하늘재525등산로삼국시대 최초로 개통된 백두대간 관통도로
조령(새재)642등산로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새재터널은 이화령 인근으로 통과
이화령5483번 국도터널 개통
버리미기재 922번 지방도
늘재 49번 지방도
밤티재 32번 지방도
화령재 25번 국도당진영덕고속도로 통과
지기재 901번 지방도
큰재 68번 지방도
추풍령2214번 국도경부고속도로 통과
괘방령300906번 지방도
우두령720901번 지방도
부항령6801089번 지방도터널 개통
덕산재64030번 국도
소사고개6451089번 지방도
신풍령(빼재)93037번 국도터널 개통
육십령73426번 국도남쪽에 통영대전고속도로 터널이 관통
무릉고개926743번 지방도금남호남정맥 분기
복성이재545751번 지방도
사치재500광주대구고속도로터널 개통
유치재460 동쪽에 743번 지방도 통과
여원재47724번 국도
정령치1172737번 지방도
성삼재1102861번 지방도

5. 관련 문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백두대간 문서의 r2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신경준이 쓴 책을 본 다른 사람이 썼다는 주장도 있다.[2] 추가령에서 경기도 북부로 한북정맥(漢北正脈)이 산줄기를 뻗는다. 한북정맥 중 사람들이 알 만한 산이라면 북한산이 있다.[3] 추가령 구조곡을 기준으로 북쪽 지역은 10억 년 이상 된 선캄브리아대 변성암류와 고생대 지층이 대개인 반면, 남쪽 지역은 중생대 지층도 넓게 분포한다.[4] 한반도 남부 최고봉.[5] 정확히는 인근 매봉산에서 분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