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6 20:40:51

권희동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315288> 파일:NC_Emblem_Home.png -1 [[NC 다이노스|{{{#FFFFFF '''NC 다이노스'''}}}]]
2019 시즌 외야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0 이인혁 · 9 최승민 · 31 김성욱 · 32 이원재 · 33 이우성 · 36 권희동
· 41 강진성 · 47 나성범 · 49 박헌욱 · 63 김진형 · 68 최상인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1 [[틀:KBO 리그 팀별 명단 둘러보기 틀|{{{#315288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권희동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NC 다이노스 등번호 63번
이재학(2012) 권희동(2013~2014) 윤대영(2015)
NC 다이노스 등번호 53번
최재원(2014~2015) 권희동(2016) 최성영(2017)
NC 다이노스 등번호 36번
박세웅(2015~2016) 권희동(2017~) 현역
}}} ||
파일:권희동_홈런.jpg
NC 다이노스 No.36
권희동(權熙東 / Kwon Hee-Dong)
생년월일 1990년 12월 30일 ([age(1990-12-30)]세)
출신지 경상북도 경주시
학력 경주동천초 - 경주중 - 경주고 - 경남대
포지션 외야수[1]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13년 신인드래프트 9라운드 전체 86번(NC)[2]
소속팀 NC 다이노스(2013~)
군 복무 상무 피닉스 야구단(2015~2016)
등장곡 G-DRAGON - 삐딱하게[3]
응원가 미션 임파서블 주제곡 [4][5][6]
체리필터-Show Time[7]
Colonel Bogey March[8][9]
연봉 1억 4000만 원 (4.9%↑, 2019년)

1. 개요2. 아마추어 시절3. 프로 경력4. 플레이 스타일5. 여담6. 연도별 성적

1. 개요

NC 다이노스의 외야수.

2. 아마추어 시절

대학 4년 동안 타율은 0.292로 3할이 안 되었지만 출루율 0.411, 장타율 0.624에 8홈런 58타점을 기록한 슬러거 타자다. 다만, 이런 성적에도 불구하고 지명순번이 낮은 것은 타격에 비해 처지는 외야 수비 능력때문이다. 원래 경주고 시절까지 3루수였다가 대학 진학 후에 외야로 전향한 터라 수비가 많이 미숙했다.

2013 신인드래프트에서 신생 팀 NC 다이노스에 9라운드 전체 86순위로 입단하게 되었다.[10][11] NC에서 2군 시절 모교인 경남대랑 연습 경기를 하면서 찍은 선수 2명 중 하나이다. 사실 권희동의 경우 스카우터 사이에선 타격은 좋으나 수비력은 물음표다라는 말이 있었다. 그러나 현실은 공포의 1할 타자, SK만 만나면 수비요정


3. 프로 경력

3.1. NC 다이노스

3.1.1. 2013 시즌

팀 내에 똑딱이 좌타자는 많고 우타거포 스타일의 타자가 이호준을 제외하면 없었기 때문에 입단하고 나서 바로 팀의 전지훈련에 합류해서 훈련을 뛰게 되었다. 그리고 확실히 거포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는데 아시아야구선수권 대표팀과의 연습경기에서 9회말 동점 솔로 홈런을 기록하기도 하고, WBC 대만 대표팀과의 연습경기에서도 3점 홈런을 기록하는 등 확실히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타순도 어느새 5번까지 상승했다. 더불어 원래 김경문 감독은 1루수인 조영훈, 조평호를 번갈아 쓰기 위해 둘 중 한명은 좌익수로 출장시킬 생각도 있었지만 권희동이 활약하자 좌익수를 권희동으로 박았다.

이런 활약 덕분에 시즌 첫 홈 개막전에도 선발 출전했다. 이날 안타는 기록 못 했지만 볼넷 2개를 얻어 출루. 이후에도 꾸준히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출장을 하고 있다. 타격도 좋고 선구안도 괜찮은 편으로 은근히 볼넷도 얻어낸다. 선발 야수 라인업 중 노진혁과 더불어 둘 뿐인 순수 신인. 박정준과 번갈아 플래툰으로 출전하고 있다.

4월 13일 SK전에서 3점홈런을 날리며 자신의 프로 첫 홈런이자 팀의 홈경기 첫 홈런을 기록했다.

7월 28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2번이나 홈런을 쳐내 4타점을 쌓았고 몸을 날리는 호수비를 보여주는 등 공수 양면에서 활약했다. 그러나 팀은 4:8로 패배.

7월 30일 SK 와이번스전에서 시즌 8호 홈런을 쳐냈다. 앞서 홈런을 친 이호준에 이은 백투백 홈런. 이어서 8월 1일에도 김광현을 상대로 홈런을 쳐내면서 팀의 스윕에 기여했다. SK와의 시리즈에서 12타수 2안타를 기록했는데 그 2개가 다 홈런.

8월 2일 현재 홈런 9개를 기록중인데 그 중 5개를 SK 상대로 쳐냈다. 게다가 SK 상대시에는 호수비도 보여 주는 등 벌써부터 롯데에 있는 어느 골프선수 수준의 슼나쌩 모습을 보이고 있다.

8월 14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3점 홈런을 쳐냈다. 시즌 10호 홈런. 같은 날 1회에 투런 홈런을 쳐낸 나성범과 함께 올 시즌 둘 뿐인 두자릿수 홈런을 달성한 신인 타자가 되었다. 특히 권희동의 경우, 2009년 안치홍 이후 4년만에 프로 입단 시즌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거라 더 의미가 컸다.

9월 13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프로 첫 만루홈런을 쳐냈다! 타율은 0.199로 더 떨어졌지만 홈런은 벌써 시즌 13개째. 타율만으로는 설명이 불가능한 선수라는 것을 재입증해냈다.

10월 1일 넥센 히어로즈전에서는 4타석 3안타 3타점을 기록하여 팀의 6-2 대승을 이끌었지만 쓰리런 홈런을 날린 나성범에게 활약상이 묻히면서 그 나성범조차 10승을 거둔 이재학에게 묻혔지만 빛이 바랬다. 시즌 2번째 3안타 경기로 타율은 0.199 유지.

시즌 마지막 경기인 10월 5일 SK 와이번스전에서 투런 홈런을 포함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역시 슼나쌩 답게 맹활약을 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시즌 최종 성적은 121경기 397타석 71안타 15홈런 54타점 타출장 .203/.280/.393 OPS 0.672을 기록했다. 15개의 홈런은 이호준에 이은 팀 내 2위 기록이자 2013년 신인 중 최다 홈런 기록.

3.1.2. 2014 시즌

NC가 이종욱을 영입함에 따라, 2014 시즌은 주로 백업으로 활약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나성범 역시 중견수 이외 포지션의 수비는 미숙했기 때문에[12] 이종욱이나 김종호가 코너 외야로 갈 가능성이 높았던 상황이라... 이후 언론에서 나성범이 우익수로 전향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로 말미암아 김종호 이종욱 나성범으로 이어지는 외야 라인에서 백업으로 뛸 가능성이 커졌다. 2014시즌에 선수 본인의 분발이 필요하게 되었다.

2014년 초반에는 백업으로 시작하게 되었으나 김종호의 어깨 부상과 부진으로 5월달부터 좌익수 주전으로 출장하였다. 김종호가 돌아온 뒤에는 좌투수 선발 시 주전 출장중.

5월 20일 SK 와이번스와의 2차전에서 좌익수로 선발출전해 누가 슼나쌩아니랄까 2루타 1개 포함 4타수 3안타로 맹활약했다.하지만 경기는 선발 이재학이 무너지면서 패했다. 안습

5월 22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포수 연습을 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 NC의 빈약한 포수 사정상 연습시키는 것 같은데 잘 하면 올 시즌 중에 보게 될지도..?

5월 27일 마수걸이 홈런을 때려냈다. 그리고 그 다음 타석에서도 홈런을 때려냈다. 이날 연타석 홈런 포함, 5타수 4안타 4타점 4득점으로 맹활약했다. 3루타가 없어서 사이클링 히트 못 친 것이 아쉬울 뿐.

5월 28일 케일럽 클레이를 상대로 개인 통산 2번째 만루홈런을 쳤다! 희생플라이를 노렸는데, 운 좋게 넘어갔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 외에도 군 문제 또한 과제로 남았는데, 인천 아시안게임을 노리기에는 아직 보여준 게 적은데다 이재학과 나성범이 팀내에서 1차 후보로 떠올랐기 때문에 국대 승선보다는 상무or경찰청 입대를 노리는 것이 수월할 거라는 게 중론이었다.

6월 27일, 팀이 포수 카드를 다 대타로 소모하게 된 8회말부터 포수로 첫 선을 보이게 되었다.영상 링크

8월 8일, LG 트윈스와의 2차전에서 신재웅을 상대로 시즌 4호 홈런을 때려냈다. 그런데 스코어는 9:3으로 한참 뒤쳐져 있었고 엔씨 팬들도 쫄깃했던 다른 구장 경기들을 보러 간 상태라 언급이 잘 없었다(...)

이번시즌에는 한화, 정확히는 대전구장 원정에서 유별나게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전구장 타율은 4할대 후반에 달하며, 홈구장이라 훨씬 많은 경기를 치르는 마산구장보다도 더 많은 타점을 기록했다. 덕분에 한화 이글스 갤러리 등지에선 올시즌 가장 짜증나는 선수로 자주 거론된다. 한화와의 경기가 아닌 다른경기에서 삽이라도 푸면 더더욱(...).

시즌 최종 성적은 101경기 출장 221타수 63안타 0.285 7홈런 36타점 39득점을 기록했다. 13 시즌에 비해 홈런 갯수는 줄었으나 이는 이종욱의 영입으로 주전에서 백업으로 밀려나 많이 출장하지 못했기 때문이며 오히려 13 시즌에 지적받았던 선구안이나 타격 면에서는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정규 시즌 종료 후 상무 피닉스 야구단에 지원해 합격해 15시즌과 16시즌을 퓨쳐스리그에서 보내게 되었으며 팬들도 크게 성장하여 차기 NC 다이노스의 클린업 트리오를 맡아주길 바라는 상황. 그런데 2015년 2월 24일 NC 다이노스의 연습 경기에서 권희동이 등장했다. 어찌 된 상황인지는 이후 위키러의 수정바람

3.1.3. 2016 시즌

5월 4일 2군에서 싸이클링 히트를 기록했다.

7월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퓨처스 올스타전에서 솔로 홈런과 2루타를 쳐내며 다시금 자신의 존재감을 뽐냈다. 또한 7회 수비에서는 멋진 다이빙 캐치도 선보였다. 올스타전 MVP까지 노려볼 만 했으나 신성현의 무려 5타점을 쓸어담는 활약으로 수상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 날 기준 복귀까지 68일 남은 시점에서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기에는 충분한 활약을 보여주었다.

군복무를 마치고 이상호와 함께 9월 21일 선수단에 합류했다.

9월 22일 바로 1군에 등록된 후 6번 중견수로 출전했고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뽑아내며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복귀하자마자 담장을 때리는 안타를 쳐낸 후 2루에서 아웃되는 개그를 펼친 건 덤.

9월 23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선발 좌익수로 나와 5타수 3안타 1홈런 5타점의 미친 활약을 펼쳤다. 3회 2사 1,3루 상황에서는 좌전 안타를 쳐내며 복귀 첫 타점을 기록했고, 6회 2사 1,2루 상황에서는 7-6의 스코어를 뒤집는 쓰리런 홈런을 쳐냈다. 두 경기만에 복귀 첫 홈런. 그리고 7회 2사 2루 상황에서는 쐐기를 박는 중전 적시타를 쳐내며 대망의 5타점 경기를 만들었다. 그리고 다음날 최훈 카툰에 실렸다. [최훈 카툰] 제대하면 아저씨

10월 21일 플레이오프 1차전 4번타자로 출장한다.기사 무사 1, 3루의 상황의 폭풍삼진(..)으로 아무래도 경험부족이라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는 편.

4번타자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2삼진(!!) 을 기록했다 !!! 솔로홈런을 친 LG의 4번타자 루이스 히메네스에 반해 김경문 감독의 완벽한 선수기용 실패가 되어버릴 뻔 했지만 다행히 9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안타를 뽑아내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10월 22일 플레이오프 2차전 7번타자로 선발출장하여 3타수 무안타의 성적으로 경기중 김준완과 교체됐다. 22일 기준 타율은 1할4푼3리. 타격이 좋아보인다는 이유로 2경기 연속 선발 기용한 김경문 감독의 예상과 달리 최악의 부진을 계속해서 달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역 당일 기아와의 경기 반짝 활약 이후로 계속 기용되어 모든 NC 팬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근데 이건 팀 타선이 다 부진했던 상황이라 본인만의 잘못은 아니다.

3.1.4. 2017 시즌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권희동/2017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PYH2017100819840005100_P2.jpg

시즌 초부터 김경문 감독이 리빌딩을 공언하면서 베테랑인 이종욱, 김종호를 대신하여 주전 좌익수로 나섰다. 그 결과 팀 내 야수 중 가장 많은 141경기에 나서 타출장 .286/.371/.458 135안타 19홈런 86타점 wRC+ 111.3 sWAR 2.43을 기록하면서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다.

3.1.5. 2018 시즌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권희동/2018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허리 부상의 여파로 인해 시즌 중반까지 최악의 타격감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부상에서 조금씩 벗어나기 시작한 후반기부터는 펄펄 날기 시작했고, 9월부터는 4할에 가까운 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또한 김성욱의 부상과 부진으로 인해 생긴 중견수 공백까지 준수하게 메워주었다. 시즌 최종 성적은 343타수 97안타 8홈런 57타점 타출장 .283/.352/.414.

3.1.6. 2019 시즌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권희동/2019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플레이 스타일

장타력이 있는 우타 거포. 원래 컨택에서 약점을 보이던 선수였지만 방망이를 짧게 잡고 타격자세를 컴팩트하게 바꾸어(비록 그만큼 장타력은 잃었다고 해도 워낙 힘이 좋은 선수라) 이제 컨택과 출루율도 리그 평균급의 타자로 올라섰다. 2017 시즌을 19개의 홈런과 86타점, .286/.371/.458의 슬래시 라인으로 마무리하며 성장한 공격력을 보여주었고, wRC+ 111.3, WAR 2.43을 기록하며 리그 평균 이상의 타격을 보여주었다. 물론 타고투저의 성향을 보이고 있는 KBO 리그 특성상 코너 외야수로서는 조금 부족하다고 볼 수도 있는 공격력이기에 조금 더 발전해야 할 필요성은 있다.

루키 시즌(2013년 시즌)때는 타율과 출루율은 심각하게 낮았지만 장타력은 여전히 좋았던 타자였다. 1군 데뷔 시즌 맞이한 397타석에서 15개의 홈런을 쏘아 올렸을 정도로 힘이 있는 선수. 특히 2사 후 타점이 많고, 홈런 상당수가 2점차 이내의 접전에서 나오는 등, 타점의 영양가가 높아 공갈포 논란이 거의 없다. 이런 장점을 갖고 있기에 2013 시즌은 뎁스가 얇은 신생 팀에서 기회를 놓치지 않고 시즌 내내 주전으로 뛰었었다.[13] 스포츠동아에서는 1할 타율을 가지고 있던 당시 공포의 1할 타자, 숫자만으로 평가해서는 안 되는 타자로 소개했다. 힘있는 타자는 상당히 귀하고 귀하기 때문. 2013 시즌에는 팀의 뎁스가 워냑 얇았고, 일발 장타력이 있었기 때문에 심각하게 낮은 타율과 출루율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출장 기회를 부여받았다.

수비는 코너 외야수로서는 좋은 편. 경남대 시절 외야 수비 능력은 낮다고 평가받았었지만 프로에 와서는 집중력이 있고 실책이 적어 오히려 수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위기 상황에서의 호수비가 아주 인상적이다. 코너 외야수뿐만 아니라 중견수로도 상당히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주며, 정말 급할 때는 포수도 가능하다. 주력/송구 능력은 보통.

5. 여담

  • 경남대 야구부의 김용위 감독은 권희동이 대학 시절에 선수와 목회자의 길에서 방황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본인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저 야구를 하기 싫은 마음에 둘러댄 것이라고 한다. 기독교 집안에서 자랐다고 한다.
  • 데뷔 시즌과 두번째 시즌엔 SK 와이번스에게 상당히 강했지만, 풀타임을 처음 뛴 2017년에는 SK에게 0.189의 타율로 부진했던 대신 롯데 자이언츠에게 0.393의 타율과 0.714의 장타율을 올렸다. 돌아가면서 패기?
  • 대신 2014년부터 한화 이글스 상대로 강했는데 2014년에는 0.413의 타율과 0.739의 장타율을 기록했을 정도. 역시 풀타임으로 처음 뛴 2017년에는 타율이 떨어졌지만 5홈런 19타점으로 본인의 팀 상대 최다 홈런&타점을 한화 상대로 올렸다. 특히 청주 야구장에서는 5할대의 타율로 당시 NC가 한화와의 시리즈 스윕을 하는 데 있어서 큰 역할을 담당했다.

6. 연도별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출루율 장타율
2013 NC 다이노스 121 349 .203 71 19 1 15 54 42 4 38 .279 .393
2014 101 221 .285 63 10 2 7 36 39 6 30 .363 .443
2015 군 복무(상무 피닉스 야구단)
2016 14 41 .268 11 0 0 1 9 4 0 6 .362 .341
2017 141 472 .286 135 20 2 19 86 72 3 69 .371 .458
2018 104 343 .283 97 19 1 8 57 43 1 35 .352 .414
KBO 통산
(5시즌)
481 1426 .264 377 68 6 50 242 200 14 179 .343 .426

[1] 2013 시즌에는 주로 우익수를 보았고, 2014 시즌부터 대부분 좌익 출장에 가끔 중견수, 우익수를 보았다. 이후부터는 좌익수 고정. 2018 시즌에는 김준완의 입대로 중견수 자원에 공백이 생기면서 다시 중견수 출전이 늘어났다.[2] XTM 워너비 담벼락토크에서 출연했을 때, 4라운드까지 지명이 안 되자 친구한테 '군대 말뚝 박을까?'하고 말했다고 한다.(...) 임용수가 그때 심정이 암담했겠다고 위로하니 돌아온 대답이 '중계방송 끝나고 그냥 잤어요'(...) 그런데 자는 도중에 전화로 9라운드 지명소식을 들었을 때 "아 진짜?"하고 다시 잤다고 한다(...) 인터뷰했던 임용수는 포복절도.[3] 영원한 건(권!) 절대 없어(희!) 결국에 넌 (동!) 변했지(권희동!) 이유도 없어(권!) 진심이 없어(희!) 사랑 같은 소리 따윈 집어 쳐(동!) 오늘밤은 삐딱하게(권희동!)[4] 본인이 타격에 집중이 안된다고 응원가 변경을 요청했었으나 팬덤의 반응이 워낙 좋았던지(...) 다시 부활했다.[5] 동~동 동동 N~C 희동 동~동 동동 N~C 희동 권희동~권희동~안타!x2[6] 저작권 문제 때문에 2017년 들어서 쓰지 않는다.[7] 응원가 변경을 요청했을 때 당시의 바뀐 응원가. 가사는 이봐 친구 날 위해 싸워주리~ 권희동 안타~권희동 안타~화끈하게 다 날려버려~x2. 이 응원가는 만들고 조금 후에 바로 사라진 탓에 이 응원가를 모르고 응원가가 없어진 줄 알았다는 사람도 많다.[8] NC! 권희동 날려라! NC 권희동 날려라! NC! 권희동 안타! 오오오오오오오오오[9] 2017년 6월부터 사용, 잘 알다시피 테임즈 응원가 재탕이다...[10] 2012년 인터뷰[11] 여기에 썰이 하나 있는데 권희동이 그날 당시 지명이 안 될 줄 알고 집에서 자고 있었다(...)는데 지명됐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 다시 잤다는(.....)썰이 있다.[12] 그러나 이택근, 전준우 등 예외적인 몇몇 선수들을 제외하면 일반적으로 중견수의 코너 외야수 전향은 어렵지 않다는 것을 감안할 필요가 있었다. 나성범도 이들처럼 외야수 전향 경력이 짧은 피지컬에 의존하는 중견수라는 점 또한 사실이긴 했지만...[13] 사실 2013년의 타격이 공갈성이 있긴 했지만 BABIP이 0.214에 불과할 정도로 운도 따라주지 않던 시즌이었다. 이는 압도적인 리그 꼴지의 기록. 그 이후에는 3할 초중반 대의 기록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