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8-17 09:38:26

허준(1981)

파일:external/i2.media.daumcdn.net/20110527191809117.jpg
선서!
이름 허준(許俊 / Jun Heo)
생년월일 1981년 7월 20일
국적 대한민국
학력 덕수정보고 - 연세대
포지션 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1년 드래프트 2차 44번(6라운드)
소속팀 현대 유니콘스 (2005~2007)
넥센 히어로즈 (2008~2011)
NC 다이노스 (2012~2014)
응원가 오란씨 CM송[1]
지도자 마산고등학교 코치 (2014~2015)
백송고등학교 코치 (2015~)
NC 다이노스 등번호 28번(2012~ )
팀 창단 허 준(2012~2014) -

1. 소개2. 아마추어 선수 경력3. 프로 선수 경력4. 지도자 경력5. 기타

1. 소개

대한민국의 야구인. 현역 시절 포지션은 포수였다. 국내야구 갤러리 등에서 조선의 허준 때문에 동의보감이라는 별명으로 불렀다.

2. 아마추어 선수 경력

춘천고등학교 야구부의 주전 포수였으나 코칭스탭과의 갈등 끝에 유급하고 2000년 덕수정보고로 전학하여 4번 타자로 활약했다. 2001년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았지만 프로 진출을 미루고 연세대학교에 입학하여 선수 생활을 하였다.

3. 프로 선수 경력

3.1. 현대 유니콘스 ~ 넥센 히어로즈

2005년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했다.

2006년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임창용을 상대로 데뷔 첫 안타이자 홈런을 쳤다.[2] 이듬해 2007년에는 백업 포수로 잠깐 활약하기도 했었고 주로 1, 2군을 오갔다.

오랜 세월을 2군에서 보내다가 2009 시즌부터 1군 주전을 박는가 싶더니, 삼성전에서 충돌로 인해 시즌 아웃되어 팀의 가을야구 희망을 저지해 버렸다.

2010 시즌에서는 이른바 마무리 포수로 등장, 9회에 게임을 매조짓는 역할을 했다.

이 선수의 문제는 다름아닌 타격. 27타수 무안타라는 기록을 보유하다가[3] 2011년 시즌 제3경기인 두산전에서 "2타점 적시타"를 작렬했다. 경기 MVP로도 선정. 커리어 사상 첫 MVP였다. 4월 12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로페즈를 상대로 동점 투런 홈런까지 쳐냈다. 프로 통산 세 번째 홈런.

2011 시즌 강귀태를 밀어내고 주전 포수 자리를 차지했다. 사실은 강귀태의 부상으로 주전이 된 거지만, 어쨌든 한동안은 주전 포수 자리를 꿰찼다. 강귀태보다 나은 블로킹안정적인 수비력을 바탕으로 젊은 넥센 투수들과 괜찮은 호흡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허도환의 등장으로 상황이 급변하면서 다시 자리를 잃게 된다.

3.2. NC 다이노스

2011년 시즌 후, 한국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시행된 KBO 리그 2차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에 지명되어 이적했다.

팀의 1군 첫 시즌이었던 2013년 14경기 출장에 그치면서 시즌 후 5,000만 원에서 4,000만 원으로 연봉이 삭감되었다. 팀에서는 고창성과 함께 둘밖에 없는 삭감 대상이었다. 안습. 그래도 4월 5일 대구 삼성전에서 김동건과 같이 백투백 홈런을 합작하여 팀의 통산 최초 백투백 홈런의 주인공으로 기록된게 위안거리.

2014년 시즌 초반 백업 포수로 기용되었으나, 전반적인 평가는 "제발 2군으로 내려가라". 실책이 자주 나와서 팬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가장 심각한 실책을 꼽자면 4월 10일 한화전에서 마무리 김진성이 잘 던지던 도중 허준이 포일을 범해 결승점을 헌납해서 패배한 일을 꼽을 수 있다. 5월 초 김태군이 발목 염좌 부상을 입고 2군으로 내려가면서 잠시 기회를 얻었으나, 5월 28일 김태군이 다시 등록되면서 1군에서 말소된 후 결국 시즌 중인 9월에 정진과 함께 방출되었다.

4. 지도자 경력

2014년 12월 마산고의 코치로 있었다. 2015년 7월 신생 팀 백송고 코치로 옮겼다.

5. 기타

게임캐스터 허준, 데일리게임 기자 허준과 함께 켠김에 왕까지 46~47회에 출연하기도 했다.영상 7분 15초부터 하라는 야구는 안하고 허준쓰리런 실제로 팀 내에서 컴퓨터 게임 실력이 대단하다고 한다. 스페셜 포스는 거의 준프로 수준이라는 카더라가 있다.

06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1타석 1타수 1안타 1홈런을 기록하며 이론상 가능한 최대 OPS인 5를 기록했다. 타석 수가 하나밖에 없어 큰 의미는 없지만 KBO 리그 역대 wRC+(조정 득점 기여도) 1위 타자이기도. 규정 타석을 적용한 wRC+ 1위는 백인천.

[1] 난나나나나나나 난나나나나나나 홈런을 날려주세요~허어~준 난나나나나나나나 난나나나나나나 다이노스 허어준![2] 그 경기가 2006 시즌에서 임창용이 등판한 유일한 경기였다.[3] 최고 기록은 1983년 OB 베어스유지훤이 세운 47타석 무안타. 그 다음은 2010년 LG 트윈스 이대형의 44타석 무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