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6 14:10:48

재즈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이 문서는 음악 장르에 대해 설명합니다.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재즈(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Jazz
1. 개요2. 탄생 배경3. 간략한 역사4. 한국 재즈5. 국내에서 재즈를 공부하는 방법6. 스타일7. 유명 아티스트(ABC 순서)
7.1. 한국 재즈 아티스트
8. 기타9. 주요 필름

루이 암스트롱
'On The Sunny Side Of The Street' (1933)[1]
듀크 엘링턴
'Take the "A" Train' (1939)[2]
베니 굿맨
'Sing, Sing, Sing' (1936)[3]
찰리 파커
'Donna Lee' (1947)[4]
마일즈 데이비스
'So What' (1959)[5]
데이비드 브루벡
'Take Five' (1959)[6]
존 콜트레인
'Giant Steps' (1960)[7]
허비 행콕
'Watermelon Man' (1962)[8]

1. 개요

"만일 당신이 재즈가 무엇이냐고 물어야 한다면, 당신은 재즈를 영원히 이해할 수 없을 것입니다."
루이 암스트롱, 인터뷰에서 기자가 '재즈란 무엇인가'라 묻자[9]
"재즈는 자유를 뜻합니다. 재즈는 자유의 목소리가 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나가서 즉흥 연주를 해보고, 위험을 감수해보고, 그리고 완벽주의자가 되려 하지 마세요. 그런 건 클래식 음악가들에게 맡겨두세요."
데이비드 브루벡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루이지애나 주뉴올리언스에서 발생한 음악으로, 유럽 악기와 음악적 틀에 아프리카의 리듬과 화성, 그리고 아프리카계 미국인 특유의 감성이 혼합된 음악 장르이다. 연주를 할 때는 정형화된 음악이라기 보다는 즉흥적인 면이 강하다. 미국에서 탄생한 장르이며 초창기에는 흑인과 백인의 인종을 초월한 미국인을 위한 음악이었다. 1980년대 후반, 제100회 미국 의회 회의에서 재즈를 ‘희귀하고 귀중한 미국의 국보’로 지정했다. 다만 재즈가 유행함에 따라 세계적으로 퍼지고 전 세계 민속 음악과 결합되어 갈래가 늘어나면서 현재로선 미국이 재즈의 시작지일지언정 재즈가 미국의 민속음악이라고만 보기엔 경계가 상당히 애매해졌다. 이는 상술했듯 즉흥적인 면이 강하다 보니 딱히 그 나라에 맞춰지는 형식같은게 없기 때문, 그만큼 작곡하는 측이나 연주하는 측이나 제대로 하기엔 난이도가 높은 장르로도 유명하다.

음악적인 특성으로는 유럽 클래식, 집시음악, 블루노트/블루스 등의 스탠다드곡과 블루스 스케일 기반의 즉흥성(Improvisation), 당김음(Syncopation), 스윙(Swing)리듬 등의 음악적 여러요소가 합쳐져 있다.

주요 사용악기에는 드럼, 콘트라베이스, 피아노, 기타, 색소폰, 클라리넷, 트럼펫, 트럼본 등이 있다.

2. 탄생 배경

프랑스미국에게 루이지애나 주를 판매하면서 내건 조건이 크레올평등대우에 대한 조건이었고, 이 덕분에 루이지애나 주에 있는 크레올들은 백인들과 동등한 지위를 가지고 교육을 받을 수 있었다.그 결과 크레올들은 서양음악과 악기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습득할 수 있었다.

특히 미시시피강 유람선에서 여흥을 제공하는 역할을 크레올들이 맡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때 유럽 음악의 틀 안에서 흑인 음악과의 결합이 이뤄졌다고 한다.

크레올이 아닌 일반적인 노예 흑인들의 경우 매주 일요일 교회에서 영가(靈歌, Negro Spiritual 혹은 Gospel song)를 배울 수 있었다. 이 영가들은 흑인들이 원래 가지고 있었던 서부 아프리카 음악의 특성[10]과 결합되어 래그타임[11]등의 아프로-아메리칸 음악이 형성되었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였다.

하지만 서아프리카 음악이 유럽음악과 결합되어 재즈가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일반적 견해와는 달리 실제로는 재즈와 서아프리카는 관계가 거의 없다는 주장 역시 있다. 드러머 아트 블레이키(Art Blakey)는 실제로 서아프리카 여러 나라를 여행한 뒤 아프리카와 재즈가 관계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재즈는 아프리카보다는 동유럽의 집시음악에 더 유사함을 느낄 수 있다. 아프리카와 유사성을 띠는 것은 자메이카 등 카리브나 중미의 나라들의 음악이다. 때문에 아프리카와 별개로 남부 흑인 노예들이 아메리카로 끌려온 뒤 독자적으로 발생한 장르라고 봐야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는 것이다.

대신 오늘 날의 재즈가 아프리카 음악과 무관하다고 볼 수는 없는데, 1960년대 이래 흑인 민권 운동이 활발해지면서 흑인들이 자신의 뿌리를 찾겠다는 자각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음악을 배우면서 재즈에 응용했기 때문이다. 특히 오넷 콜먼을 비롯한 프리 재즈 아티스트들은 아프리카 음악 특유의 복잡한 폴리리듬과 혼합박자, 음계를 도입해 그 동안의 재즈 조류를 거스른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음악을 추구했고,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현지 출신의 재즈 아티스트들도 방향성은 좀 달랐지만 비슷하게 아프리카 음악을 토대로 한 그들만의 재즈를 만들었다.

남북전쟁 이후 흑인 노예해방이 이루어 지면서 먹고 살 길을 찾아야만 했던 흑인들이 도시로 모여들어 빈민계층을 형성한다. 이후 1910년대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이 흑인들은 입대를 하여 군 복무를 마친다. 뉴올리언스는 당시 해군기지가 있었는데, 항구를 따라서 해군들을 주 고객으로 하는 윤락가와 술집이 잔뜩 들어서 있었다. 그 지역은 당시 해군기지 사령관의 이름을 따서 스토리빌이라 불렸다. 전쟁 후 전역한 군악대 출신 흑인들은 고향으로 돌아가봐야 고된 노동만이 기다리고 있었기에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고 스토리빌에서 일자리를 찾았다. 하지만 그들이 가질 수 있었던 직업은 윤락업소 내의 밴드뿐이었다. 그들이 연주하던 음악이 초창기 재즈를 이루었다.

또다른 설로는 미국과 쿠바의 전쟁, 남북전쟁이 끝나면서 군인들이 두고간 고적대 악기들이 뉴올리언스에는 엄청나게 쌓여 있었고 동네 사람들이 남겨진 악기들을 마구 갖고놀게 되면서 재즈 즉흥연주(Improvision)이 시작되었다는 말도 있다. 아주 틀린 말도 아닌 것이 초창기 재즈는 길거리 행진곡 풍인 마칭밴드 형태도 많았다.

재즈의 기본음계중 하나에는 블루스 음계가 많은데 블루(Blue)라는 말은 푸른빛 즉 미국에서는 우울한 이라는 의미이다. 이 의미는 초창기 흑인은 당시 백인들에게 지독한 차별에 시달렸는데, 어느 정도로 심했냐하면 백인이 흑인노예를 살해하는 것은 일도 아니었을 정도였다. 오죽했으면 당시에는 혹인노예 여러 명이 나무에 목이 매달려 있는 형상을 '이상한 열매'라고 칭하며 이 용어가 유행했다고 한다. 이때 재즈의 요소중 하나인 '부르고 응답하기(Call and Response)' 와 3개 소절로 이루어진 굉장히 우울한 음악을 연주했는데 이는 블루스의 기원이며 장례행렬 또한 앞서설명한 마칭밴드형태의 재즈 브라스 밴드의 행렬이 이어졌다고 한다. 미국 흑인 차별문제는 노예해방이후에도 굉장히 심각했고 1930년대까지도 사보이 볼룸이 있던 미국 뉴욕 곳곳에도 White Only라는 글자의 상점들이 거리 곳곳에 있을 정도 였으며, 2차 세계대전 이후 모던재즈의 시대를 연 찰리 파커 또한 흑인차별을 겪은적이 있을 정도다.

뉴올리언스에서 발생한 초기 재즈를 초창기 재즈 (Early Jazz)라고 부르는데 앞서 설명한대로 흑인들의 음악이었다, 그러나 백인들까지 이음악에 매료되어 재즈음악을 따라 만들기 시작했는데 이를 딕시랜드(Dixieland) 재즈라고 한다. 재즈밴드가 백인과 흑인 혼성으로 되어 있거나 아예 백인들로만 구성된 재즈밴드들이 나오게 된다.

재즈의 명칭에 대해서는 그 유래가 분분한데, '재스(Jass)', 발레의 한 동작인 '채즈(Chaz)'부터 어느 유명한 재즈 연주자의 이름이 변형되었다는 설까지 그야말로 무수하다. 피아니스트인 젤리 롤 모턴(Jelly Roll Morton)은 자신이 재즈를 '발명'했다고 주장했지만 아무도 인정해주지 않았다. 재즈라는 단어가 초창기에 성적인 단어였음을 암시하는 당시의 신문기사들이 발견되기는 했으나[12] 이 또한 추측에 불과하다.

3. 간략한 역사

뉴올리언스(초창기 재즈)에서 1910년부터 1920년 사이에 재즈라는 말이 본격적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하는데, 이 때 재즈의 형식과 스타일[13]을 잡은 인물이 바로 루이 암스트롱이다. 또한 자유분방하고 끝없이 긴 연주를 했(다고 전해지)던 음악가들이 이때부터 녹음 기술이 등장함에 따라 레코드의 길이에 맞추기 위해 짧아지고, 솔로 연주도 음반에 고정되어 담게 되면서 재즈의 체계화와 보급이 슬슬 시작되었다. 간단히 말해서, 트럼펫을 가진 꼬마들이 명연주자의 음반을 집에서 듣고 따라하게 되면서 재즈의 즉흥성이 시작되었다.

1920년대 재즈는 미시시피 강을 따라서 캔자스 시티, 시카고 등으로 번져나갔다. 이 중 특히 시카고 스타일은 초창기 재즈의 주요한 스타일 중 하나였다. 래그타임, 딕시랜드 재즈, 찰스턴 리듬의 재즈 등이 혼재되었으며 스윙재즈 스타일로 조금씩 진화되기 시작했다.

1930년대에는 재즈의 중심이 뉴욕으로 이동되었으며, 빅밴드가 연주하여 흥겹게 춤(스윙댄스, 찰스턴 댄스 등)출 수 있는 스타일의 빅 밴드 스윙재즈가 큰 인기를 얻게 되는데, 이 때 이 스윙재즈의 확립에 영향을 미친 인물은 베니 굿맨글렌 밀러이다. 이 스윙재즈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유행이 되어 재즈가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 당시 뮤지션들이 활동했던 사보이 볼룸, 코튼 클럽, 민톤스 플레이 하우스,버드랜드,블루노트,아폴로 극장 등 수 많은 홀들이 뉴욕에 있었으며 일부는 현재까지도 영업 중이다.

1940년대에는 연주자들을 중심으로 재즈를 댄스홀 음악이 아닌[14] 음악 그 자체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하는 실험이 시작된다. 그 결과 연주자들은 소규모 밴드(주로 3~5명)를 형성하여 음악가들을 위한 음악을 연주한다. 여기서 이러한 배경음악에 불과하던 재즈의 스타일을 완전히 바꿔놓으며 우리가 오늘날 듣고있는 감상중심의 재즈로 만든 불세출의 천재 찰리 파커가 등장해 비밥을 발명했다. 밥 재즈(Bop Jazz)라고도 하며 이 시기에 Swing Era가 끝이 나고 모던재즈의 시대가 시작된다[15], 그의 등장으로 인해 미국의 대중음악 정도의 위상이었던 재즈는 20세기 음악역사에서 빠뜨릴 수 없는 중요한 음악장르, 예술장르로 격상된다. 재즈애호가들도 그의 음악적 스타일에는 호불호가 갈릴지 모르나, 적어도 영향력과 파급력 측면에서는 파커가 없었다면 오늘날 우리가 듣고있는 재즈도 없었을것이라는데 공감하는 사람이 많을정도. 이 시기의 재즈를 Be Bop(카우보이 비밥의 그 비밥이 맞다.)이라고 부르며, 이 시기에 많은 대형 뮤지션들이 나타난다. 그리고 흔히 재즈 하면 떠오르는 음악들은 주로 여기에 속한다.

아래 'NHK 재즈다큐멘터리 모던재즈의 탄생' 영상에서 1920년대~30년대 스윙재즈에서 비밥 탄생
시기까지의 연대기를 한글 자막으로 볼수 있다. 사보이 볼룸, 민톤스 플레이 하우스 등 당시 명소들과 인물들에 대해 볼 수 있다.

1950년대 미국 서부해안을 중심으로 쿨 스타일(Cool style)이 유행을 타면서 재즈도 이 쿨 스타일을 따라 작곡된다. 쿨이라는 단어는 '멋지다'라는 의미가 아니라 '냉소적'이라는 의미이며 마일스 데이비스의 걸작인 <Birth of Cool>에서 사용된 후 보편화되었다. 클래식의 영향을 받아 격정적이기 보다는 서정적이고 틀에 심하게 벗어난 즉흥연주를 지양하는 분위기의 재즈를 연주하는데, 이 시기의 재즈를 쿨 재즈(Cool Jazz) 혹은 웨스트코스트 재즈(Westcoast Jazz)라고 부른다.빌 에번스나 짐 홀, 제리 멀리건이 대표적이다. 또한 논란은 있으나 젊은 시절의 쳇 베이커 역시 쿨 재즈씬에서 놀았다고 본다. 물론 베이커와 여러모로 비슷한 아트 페퍼도 마찬가지.

앞서 언급한 쿨 재즈 에 대한 반발로 동부해안에서는 상대적으로 좀 더 격정적이고 즉흥연주를 중심으로 한 음악이 발생하는데, 이 재즈를 이스트코스트 재즈(Eastcoast Jazz)혹은 하드밥(Hard Bop) 이라고 부른다. 하드밥은 비밥보다는 야수성이 줄어든 반면 정교한 캄보플레이를 통하여 재즈의 제 2의 전성기를 구가하는데 기여했다.

1960년대 세계적으로 전위 예술(Avant-garde)이 큰 유행을 타면서 재즈도 이 전위 예술의 영향을 받는다. 이 시기에 발생한 재즈가 전위 재즈 혹은 프리 재즈 라고 불리는 재즈이다. 대표적인 뮤지션인 오넷 콜먼은 음악 교육을 단 한 번도 받은적이 없이 독학으로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였으며[16] 존 콜트레인이나 에릭 돌피와 교감하며 프리재즈의 대표적 작품들을 내놓았다. 프리재즈는 기존 재즈의 틀에서 상당히 벗어나는 음악이 많아져서 심지어 스윙이 존재하지 않는 음악도 나왔고, 그런 음악을 재즈로 볼것이냐 아니냐는 정체성 논란에 이어, 재즈 자체가 무엇인가 하는 의문도 동시에 던져주었다.

1970년대에는 퓨전재즈가 대두되었으며 앞서 말한 마일스 데이비스는 당시 크게 유행하던 락 음악에서 주로 사용하던 전자악기를 재즈에 도입하여 재즈록을 정립했다.

1980년대에는 너무 전위적이었던 프리재즈에 대한 반동으로 초기 모던재즈로의 회귀를 표방한 신고전주의 재즈가 나타났다. 트럼페터인 윈턴 마살리스는 그 첨병이었다.

이후 윈튼 마샬리스가 주도한 포스트밥 운동 덕분에 현대 재즈는 여러 장르가 혼합하는 퓨전 성향을 가지면서도 전통적인 형식으로 연주하는 이들도 많이 존재하고 있다. 현재에 이르러서 재즈는 대중음악과 흑인음악 전반에 녹아들어 어떤 특정한 장르로 존재하기 보다 고전음악의 방법론 형식 이론처럼 음악의 기초로 기능하고 있기도 하다. 일례로 재즈에서 시작된 즉흥연주와 특유의 형식론은 이제는 여느 음악 장르에서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특히 흑인음악계에선 현재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힙합과의 결합이 가장 큰 트렌드.

4. 한국 재즈

한국의 재즈의 역사는 일제 강점기인 1926년 백명곤 선생을 필두로한 Korean Jazz Band 와 김해송, 손목인 의 음악들을 한국재즈의 시초로 보며 사실상 스윙재즈 와 한국의 민요를 섞은 밴드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짜스', '만요(漫謠)' 라고 불렸다고 한다. 이 시기의 재즈 음악을 들을때 서양문물과 일본문화가 엄청나게 쏟아져 들어오던 시기라 '폭스트롯(Fox Trot)', '클래식(Classic)', '왈츠(Waltz)', '스윙재즈(Swing Jazz)', '일본 엔카' 등이 무분별하게 잡탕처럼 섞여 그냥 재즈송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래서 재즈 음악 리스너들은 재즈의 3요소 '스윙','임프로바이제이션(즉흥성)','싱코페이션(당김음)' 가 있는지 구분하여 들어야 한다.특히 트로트 와 재즈(만요)는 자세히 듣지 않으면 구분하기 매우 어려워 주의가 필요하다.

해방 이후 미군정이 들어서던 50~70년에는 소울, 펑크, 라틴, 퓨전 재즈 풍의 모던재즈가 작곡되기 시작되었고 만요족은 사라졌다. 대한민국 재즈 1세대가 활발히 활동하던 시기였다. 아래 링크에서 한국의 초창기 재즈와 한양의 재즈댄스홀의 이야기가 사진과 함께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다.

* [The Roots of Korean Jazz] - 제 1편 - 1930년대 한반도에 상륙했던 재즈 링크
* [The Roots of Korean Jazz] - 제 2편 - 1세대 재즈 뮤지션.. 그들의 열정, 의무 , 인생 링크
* [The Roots of Korean Jazz] - 번외편 - 마지막 퍼즐 링크
* '원조 만수르 백명곤' 과 한국 재즈 링크
* 다음엇지 님의 블로그 - '한국적 재즈를 찾아서' 에 30년대 조선 쟈스에 대해 상당히 많은 양의 분석을 해놓았다. 링크

관련 민간 단체로 (사)한국재즈협회 링크 가 있으며 연례 행사로는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 서울재즈페스티벌이 있다. 대표적인 재즈평론가에는 남무성씨가 있다.

관련 커뮤니티로 디시인사이드 재즈 갤러리 정전겔이 있다.

5. 국내에서 재즈를 공부하는 방법

국내 대학의 재즈 교육은 클래식을 위주로 하는 음대와는 달리 실용음악에 분류하는 편이다. 2000년대 후반에 실용음악 붐이 일면서 재즈를 공부할 수 있는 학교도 우후죽순으로 생겨났다. 보통 미국 버클리 음대 등 재즈 전문 학교에서 전문 교육을 받은 유학파 교수들이 수업을 개설하여 사사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필드에는 버클리 음대(Berklee College of Music[17]), 퀸즈 칼리지(Queens College[18])를 비롯한 미국 동부 유학파나 경희대학교(Postmodern음악학과)를 비롯한 다양한 학교의 국내 출신의 뮤지션이 많이 활동한다.

한국의 재즈 교육이 과거에 비해 많이 활성화되었고, 재즈 기타, 재즈 드럼, 재즈 피아노, 재즈 색소폰은 관련 참고할 수 있는 자료들이 많이 생겼다. 그러나 금관악기(트럼펫, 트럼본 등)는 여전히 재즈 전문 강사나 커리큘럼이 부족하다. 중고등학교의 브라스밴드가 활성화되어 악기의 접근성이 비교적 좋은 일본에 비교해보면 한국은 브라스 연주자가 적다.

실용음악과에서 재즈를 배우고 싶다면 교수/강사진과 커리큘럼을 찾아보자. 어떤 대학에서는 재즈를 전혀 가르치지 않고 아무도 재즈에 관심이 없어서 재즈를 배우기 힘든 곳도 있으며 어떤 대학에서는 재즈 커리큘럼 위주로 가르치는 곳도 있다.

실용음악학원은 보통 입시 위주의 교육이 주를 이룬다. 여타 학원과 마찬가지로 본질적인 학문 교육보다는 어떻게 합격시킬지에 대한 전략을 가르치는 경향이 있다. 물론 입시생이 아니라면 크게 상관은 없다.
어느 학원을 가더라도 가르치는 사람이 재즈를 주로 하는 사람인지, 재즈 이외 실용음악을 주로 가르치는 사람인지가 중요하다. 후자라면 재즈를 깊이 배우는 것은 기대하지 말자.
필드에서 활동하는 젊은 연주자들을 찾아가서 개인 레슨을 받는 것이 비교적 본질적인 교육에 가까울 확률이 높다물론 역시 안 그런 경우도.

즉흥연주에도 일반적인 규칙이나 언어가 있다. 스탠더드 곡의 리듬과 화성을 기반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듯 연주한다. 재즈 스탠더드 곡들을 수백 곡씩 묶은 '리얼북'이라는 책은 실용음악과 학생들 혹은 재즈를 공부하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족보처럼 활용되곤 한다. 최근에는 pdf파일을 태블릿PC에 담아 이용하기도 한다. 또한 코드 진행을 담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iRealPro가 세계적으로 널리 쓰인다.

재즈 스탠더드는 1910년대 래그타임과 행진곡, 1920~40년대 스윙재즈, 브로드웨이의 뮤지컬, 유럽 클래식, 군중가요 등 다양한 요소를 재즈화해서 악보를 구성되어 있다. 가장 많이 녹음된 재즈 스탠더드는 1930년대부터 20년 이상 동안 W. C. 핸디의 "St. Louis Blues"였고, 이후 호기 카마이클의 "Stardust"가 그것을 대체했다.

6. 스타일

7. 유명 아티스트(ABC 순서)

  • 에런 골드버그 (Aaron Goldberg) Pf
  • 애덤 로저스 (Adam Rogers) G
  • 아마드 자말 (Ahmad Jamal) Pf
  • 알 디 메올라 (Al di Meola) G
  • 알렉스 시피아긴 (Alex Sipiagin)[22]Tp
  • 앨 재로 (Al Jarreau) Vc
  • 앨런 홀스워스 (Allan Holdsworth) G
  • 안도 마사히로(Ando Masahiro) G
  • 안드레아스 오베르그 (Andreas Öberg) G
  • 안젤로 드바레 (Angelo Debarre) G
  •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Antonio Carlos Jobim) Pf, Vc[23]
  • 아트 블레이키 (Art Blakey) Ds
  • 아트 페퍼 (Art Pepper) Ts
  • 아트 테이텀 (Art Tatum) Pf
  • 아트 테일러 (Art Taylor) Dr
  • 아르투로 산도발 (Arturo Sandoval) Tp
  • 아비샤이 코헨(베이스) (Avishai Cohen) B
  • 아비샤이 코헨(트럼펫) (Avishai Cohen) Tp
  • 바니 커셀 (Barney Kessel) G
  • 배리 해리스 (Barry Harris) Pf
  • 베니 골슨 (Benny Golson) Ts
  • 베니 굿맨 (Benny Goodman) Cl
  • 베니 그린 (Benny Green) Pf
  • 빌 샬랩 (Bill Charlap) Pf
  • 빌 에반스 (Bill Evans) Pf
  • 빌 프리셀 (Bill Frisell) G
  • 빌리 홀리데이 (Billie Holiday) Vc
  • 빌리 코브햄 (Billy Cobham) Dr
  • 빌리 마틴 (Billy Martin) Dr
  • 빌리 히긴스 (Billy Higgins) Dr
  • 빙 크로즈비 (Bing Crosby)
  • 비렐리 라그렌 (Biréli Lagrène) G
  • 밥 크로즈비 (Bob Crosby)
  • 밥 제임스 (Bob James) Pf
  • 브래드 멜다우 (Brad Mehldau) Pf
  • 브라이언 블레이드 (Brian Blade) Dr
  • 브라이언 컬버트슨 (Brian Culbertson) Pf
  • 버드 파월 (Bud Powell) Pf
  • 버디 리치 (Buddy Rich) Ds
  • 버니 윌리엄스 (Bernabe Figueroa Williams) G
  • 캐넌볼 애덜리 (Cannonball Adderly) As
  • 칼라 블레이 (Carla Bley) Pf
  • 찰스 밍거스 (Charles Mingus]) B
  • 찰리와 그의 악단 (Charlie and His Orchestra)
  • 찰리 버드 (Charlie Byrd) G
  • 찰리 헤이든 (Charlie Haden) Bs
  • 찰리 파커 (Charlie Parker) As
  • 쳇 베이커 (Chet Baker) Tp
  • 칙 코리아 (Chick Corea) Pf
  • 크리스 보티 (Chris Botti) Tp
  • 크리스 우드 (Chris Wood) Bs
  • 크리스천 맥브라이드 (Christian McBride) Bs
  • 척 롭 (Chuck Loeb) G
  • 척 맨지오니 (Chuck Mangione) Flugelhorn
  • 클로드 볼링 (Claude Bolling) Pf
  • 클리퍼드 브라운 (Clifford Brown) Tp
  • 콜먼 호킨스 (Coleman Hawkins) Ts
  • 카운트 베이시 (Count Basie) Pf
  • 다닐로 페레스 (Danilo Pérez) Pf
  • 데이브 브루벡 (Dave Brubeck) Pf
  • 데이브 홀랜드 (Dave Holland) Bs
  • 독일 춤과 오락 악단 (Deutsches Tanz- und Unterhaltungsorchester)
  • 데니스 체임버스 (Dennis Chambers) Dr
  • 덱스터 고든 (Dexter Gordon) Ts
  • 디디에 락우드 (Didier Lockwood) Vn
  • 디지 길레스피 (Dizzy Gillespie) Tp
  • 장고 라인하르트 (Django Reinhardt) G
  • 돈 에일리어스 (Don Alias) Percussions
  • 돈 체리 (Don Cherry) Tp
  • 듀크 엘링턴 (Duke Ellington) Pf
  • 듀크 조던 (Duke Jordan) Pf
  • 얼 클루 (Earl Klugh) G
  • 에드 블랙웰 (Ed Blackwell) Dr
  • 엘라 피츠제랄드 (Ella Fitzgerald) Vc
  • 에롤 가너 (Erroll Garner) Pf
  • 에스뵈욘 스벤숀 (Esbjorn Svensson) Pf
  • 유러피언 재즈 트리오 (European Jazz Trio)
  • 에디 히긴스 (Eddie Higgins) Pf
  • 포플레이 (Fourplay)
  • 프랭크 시나트라 (Frank Sinatra) Vc
  • 프레드 허시 (Fred Hersch) Pf
  • 개리 버튼 (Gary Burton) Vi
  • 진 해리스 (Gene Harris) Pf
  • 제리 멀리건 (Gerry Mulligan) Bs
  • 길 에반스 (Gil Evans) Pf
  • 길라드 헥슬맨 (Gilad Hekselman) G
  • 조지 벤슨 (George Benson) G,Vc
  • 조지 듀크 (George Duke) Pf
  • 조지 거슈윈[24] (George Gershwin) Pf
  • 그랜트 그린 (Grant Green) G
  • 그레고리 포터 (Gregory Porter) Vc
  • 그로버 워싱턴 주니어 (Grover Washington Jr.) S,Vc
  • 아드리앵 페로 (Hadrien Feraud) Bs
  • 행크 갈런드 (Hank Garland) G
  • 행크 존스 (Hank Jones) Pf
  • 행크 모블리 (Hank Mobley) Ts
  • 하비 메이슨 (Harvey Mason) Ds
  • 허비 행콕 (Herbie Hancock) Pf
  • 혼다 마사토 (Honda Masato, 本田雅人) S,Fl,EWI
  • 이토 타케시 (Ito Takeshi) S
  • 이반 린스 (Ivan Lins) Pf, Vc
  • 미야자키 다카히로 (Miyazaki Takahiro, 宮崎隆睦) S,Fl,EWI
  • 호러스 실버 (Horace Silver) Pf
  • 잭 디조넷 (Jack DeJonnette) Ds
  • 재키 테러슨 (Jacky Terrasson) Pf
  • 자코 파스토리우스 (Jaco Pastorius) B
  • 제이콥 콜리어 (Jacob Collier) Pf, B, Ds, G, Vc
  • 자크 루시에 (Jacques Loussier) Pf
  • 제이미 컬럼 (Jamie Cullum) Vc, Pf
  • 장-뤽 폰티(Jean-Luc Ponty) Vn
  • 제프 벌린 (Jeff Berlin) Bs
  • 제프 골럽 (Jeff Golub) G
  • 젤리 롤 모턴 (Jelly Roll Morton) Pf
  • 제시 판륄러르 (Jesse van Ruller) G
  • 짐 홀 (Jim Hall) G
  • 지미 레이니 (Jimmy Raney) G
  • 지미 스미스 (Jimmy Smith) Org
  • 조슈아 레드먼 (Joshua Redman) Ts,Ss
  • 조 핸더슨 (Joe Handerson) Ts
  • 조 패스 (Joe Pass) G
  • 조 자비눌 (Joe Zawinul) Pf
  • 존 애버크롬비 (John Abercrombie) G
  • 존 콜트레인 (John Coltrane) Ts,Ss
  • 존 루이스 (John Lewis) Pf
  • 존 매클로플린 (John McLaughlin) G
  • 존 메데스키 (John Medeski) Pf
  • 존 패티투치 (John Patitucci) Bs
  • 존 피짜렐리 (John Pizzarelli) G
  • 존 스코필드 (John Scofield) G
  • 조너선 크라이스버그 (Jonathan Kreisberg) G
  • 줄리언 라지 (Julian Lage) G
  • 마츠이 케이코 (Keiko Matsui) Pf
  • 키스 재럿 (Keith Jarrett) Pf
  • 케니 배런 (Kenny Barron) Pf
  • 케니 버렐 (Kenny Burrell) G
  • 케니 클라크 (Kenny Clarke) Ds
  • 커크 웨일럼 (Kirk Whalum) Ts,Ss
  • 커트 로젠윙클 (Kurt Rosenwinkel) G
  • 라게 룬드 (Lage Lund) G
  • 래리 칼튼 (Larry Carlton) G
  • 래리 그레나디어 (Larry Grenadier) Bs
  • 리 코니츠 (Lee Konitz) As
  • 리 모건 (Lee Morgan) Tp
  • 리 릿나워 (Lee Ritenour) G
  • 레니 트리스테이노 (Lennie Tristano)
  • 레스터 영 (Lester Young) Ts
  • 루이 암스트롱 (Louis Armstrong) Tp,Vc
  • 라일 메이스 (Lyle Mays) Pf
  • 마커스 밀러 (Marcus Miller) B
  • 마리아 슈나이더 (Maria Schneider) Pf
  • 마리안 페트레스쿠 (Marian Petrescu) Pf
  • 마크 줄리아나 (Mark Guiliana) Ds
  • 마크 레티에리 (Mark Lettieri) G
  • 마르테인 판이테르손 (Martijn van Iterson) G
  • 맥스 로치 (Max Roach) Ds
  • 매코이 타이너 (McCoy Tyner) Pf
  • 마이클 부블레 (Michael Bublé) Vc
  • 미셸 카밀로 (Michel Camilo) Pf
  • 미셸 페트루치아니 (Michel Petrucciani) Pf
  • 마이크 모레노 (Mike Moreno) G
  • 마일스 데이비스 (Miles Davis) Tp
  • 밀트 잭슨 (Milt Jackson) Vi
  • 모던 재즈 쿼텟 (Modern Jazz Quartet)
  • 모리스 라벨 (Maurice Ravel)[25] Pf
  • 냇 킹 콜(Nat King Kole) Vc
  • 나단 이스트 (Nathan East) B
  • 닐스-헤닝 외르스테드 페데르센 (Niels-Henning Ørsted Pedersen) Bs
  • 응우옌 르 (Nguyen Le) G
  • 닐스 란드그렌 (Nils Landgren) Tp
  • 노라 존스 (Norah Jones) Vc
  • 노먼 브라운 (Norman Brown) G
  • Original Dixieland Jazz Band
  • 오넷 콜먼 (Ornette Coleman) As
  • 오스카 피터슨 (Oscar Peterson) Pf
  • 팻 마티노 (Pat Martino) G
  • 팻 메시니 (Pat Metheny) G
  • 폴 챔버스 (Paul Chambers) Bs
  • 폴 데즈먼드 (Paul Desmond) As
  • 피기 알라달 (Pege Aladar) Bs
  • 피터 번스타인 (Peter Bernstein) G
  • 퍼시 히스 (Percy Heath) Bs
  • 레이 찰스 (Ray Charles) Vc
  • 레이 브라운 (Ray Brown) Bs
  • 레이 브라이언트 (Ray Bryant) Bs
  • 레드 갈런드 (Red Garland) Pf
  • 레드 미첼 (Red Mitchell) Bs
  • 리차드 보나 (Richard Bona) Bs
  • 로벤 포드 (Robben Ford) G
  • 로버트 글래스퍼 (Robert Glasper) Pf
  • 로키 그레셋 (Rocky Gresset) G
  • 론 카터 (Ron Carter) Bs
  • 로이 하그로브 (Roy Hargrove) Tp
  • 샤카탁 (Shakatak)
  • 세라 본 (Sarah Vaughan) Vc
  • 소니 롤린스 (Sonny Rollins)Ts
  • 소니 클라크 (Sonnt Clark) Pf
  • 스나키 퍼피 (Snarky Puppy)
  • 스콧 헨더슨 (Scott Henderson) G
  • 스콧 라파로 (Scott LaFaro) Bs
  • 스콧 윌키 (Scott Wilkie)
  • 스탠 게츠 (Stan Getz) Ts
  • 스틸리 댄 (Steely Dan)
  • 스테판 그라펠리 (Stephane Grappelli) Vn
  • 스티브 바라캇 (Steve Barakatt) Pf
  • 스티브 스왈로우 (Steve Swallow) Bs
  • 선 라 (Sun Ra) Pf
  • 셀로니어스 몽크 (Thelonious Monk) Pf
  • 실뱅 뤽 (Sylvain Luc) G
  • 토미 플래너건 (Tommy Flanagan) Pf
  • 토니 윌리엄스 (Tony Williams) Ds
  • 투츠 틸레만스 (Toots Thielemans) Hm
  • 울프 바케니우스 (Ulf Wakenius) G
  • 빅터 우튼 (Victor Wooten) B
  • 빈스 과랄디 (Vince Guaraldi) [26] Pf
  • 웨인 쇼터 (Wayne Shorter) Ts
  • 웨더 리포트 (Weather Report)
  • 웨스 몽고메리 (Wes Montgomery) G
  • 볼프강 하프너 (Wolfgang Haffner) Ds
  • 볼프강 무트필 (Wolfgang Muthpiel) G
  • 윈튼 마설리스 (Wynton Marsalis) Tp
  • 와타나베 카즈미 (Watanabe Kazumi) G
  • 옐로재키츠 (Yellowjackets)

7.1. 한국 재즈 아티스트

  • 강태환 - 재즈 색소포니스트. 대한민국 재즈 1세대 음악인 중 하나. 1944년 생.
  • 계수정 - 재즈 피아니스트
  • 고희안 - 재즈 피아니스트, 재즈 쿼텟 프렐류드의 리더이자 고희안 트리오의 리더.
  • 곽윤찬 - 재즈 피아니스트, 블루노트 레이블에서 음반을 내기도 했다.
  • 김가온 - 재즈 피아니스트. 예술의 전당이 기획한 첫 재즈 뮤지션. 여배우 강성연 남편. 재즈 드러머 이도헌과 동서지간.
  • 김대환 - 재즈 드러머, 퍼커션 연주자. 대한민국 재즈 1세대 음악인으로 재즈 드럼계의 전설이자 레전드급 연주자였다. 과거 강태환, 최선배와 함께 프리재즈 트리오를 이루어 활동하기도 했다. 쌀알 한 톨에 반야심경 283자를 모두 새겨내는 데 성공하여 1990년에는 세계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서미각의 달인으로 엄청난 집중력으로 프리재즈 드러머로도 유명하다, 흑경, 흑우, 묵경 3대 앨범은 한국 프리재즈의 수작으로 꼽한다. 1933년 출생 2004년 타계.
  • 김국찬 - 재즈 보컬리스트, 김국찬과 귀재들(Kukchan Kim & The Jazz Wizards) 밴드리더이며, 1930년~40년대 경성재즈(만요)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스윙인경성(SwinginKyungsung) 앨범을 제작했다.
  • 김병렬
  • 김정식 - 재즈 기타리스트 다음에서 오방기타라는 카페를 운영중이다.
  • 김준(1944) - 재즈 보컬리스트 대한민국 재즈 1세대. 1944년 생.
  • 김현모 - 재즈 베이시스트. 항목을 참조하면 알 수 있는 김현모씨만의 아이덴티티(...)으아니챠에 가려져서 모르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지만 엄연하게 오리엔탈 익스프레스라는 국악 퓨전 재즈 밴드의 정식 멤버이므로 재즈아티스트 맞다.[27]
  • 김해송 - 일제강점기 재즈 뮤지션, 한국재즈 0세대, 조선 짜스(Jazz)의 귀재, 이난영의 남편
  • 김예중 - 재즈 트럼페터.
  • 나윤선 - 재즈 보컬리스트.
  • 나희경 - 보사노바 싱어송라이터
  • 남경윤 - 재즈 피아니스트
  • 류복성 - 재즈 퍼커션, 대한민국 재즈 1세대 미 8군 출신으로 수사반장의 오프닝곡으로 유명하며 오늘날에도 여러 제자를 가르치며 활동하고 있다. 가끔씩 말로하고 함께 공연하기도.
  • 말로 - 재즈 보컬리스트. 가히 독보적인 화려한 스캣이 특기.
  • 민경인 - 재즈 피아니스트
  • 박선영 - 재즈 기타리스트
  • 박성연 - 한국 재즈의 대모, 대한민국 재즈 1세대 음악인 중 하나. 재즈 클럽 야누스를 경영하고 있다. 1955년 생.
  • 박재천 - 재즈 드럼, 퍼커션 연주자.
  • 박주원 - 재즈 기타리스트
  • 배장은 - 재즈 피아니스트
  • 백명곤 - 일제강점기 재즈 뮤지션(한국재즈 0세대), 한국에 최초로 '재즈' 의 개념을 소개한 사람, 최초의 재즈악단 창단
  • 서영도 - 재즈 베이시스트
  • 손성제 - 재즈 색소포니스트
  • 손목인 - 일제강점기 재즈 뮤지션 이자 보컬, 한국재즈 0세대
  • 송영주 - 재즈 피아니스트
  • 신관웅 - 재즈 피아니스트. 대한민국 재즈 1세대 , 한국 재즈계의 대부. 신관웅 빅밴드라는 이름의 밴드의 리더이기도 하다.
  • 신예원[28] - 재즈 보컬리스트. 보사노바로 유명. 위 정선 씨와 결혼
  • 신 브라이언 - 재즈 트럼페터
  • 애쉬 Ash - 재즈 보컬리스트
  • 엄토미 - 해방직후 활동했던 재즈 클라리넷 연주자, 한국재즈 0세대, '엄토미와 리듬에이스' 밴드리더, 배우 엄앵란의 작은아버지
  • 여진 - 재즈 보컬리스트
  • 오정수 - 재즈 기타리스트
  • 웅산 - 재즈 보컬리스트
  • 유사랑 - 재즈 보컬리스트
  • 윤석철 - 재즈 피아니스트. 라이징 스타.
  • 이난영 - 일제강점기 재즈 뮤지션, 한국재즈 0세대, 재즈 보컬, 김해송의 부인
  • 이도헌 - 재즈 드러머
  • 이동기 - 대한민국 재즈 1세대 재즈 클라리넷 연주주자, 1967년 악단을 구성해 첫 활동을 시작했으며 2018년 4월 27일 타계
  • 이정식 - 재즈 색소포니스트
  • 이지영 - 재즈 피아니스트. 위에서 설명했듯이 최은창씨와 결혼했다.
  • 이한진 - 재즈 트럼보니스트
  • 임경은
  • 잭리 - 재즈 기타리스트
  • 전제덕 - 재즈 하모니카 연주자
  • 정선 - 지휘자 정명훈의 차남, 재즈 기타리스트. 아래 신예원 씨와 결혼
  • 정성조 - 재즈 색소포니스트
  • 정중화 - 재즈 베이시스트 겸 트럼보니스트 (베이스가 메인)
  • 조윤성 - 재즈 피아니스트
  • 주화준
  • 진킴 - 재즈 트럼페터, 국내에서 보기 드문 비밥/하드밥 트럼펫 연주의 대가.
  • 찰리정 (정철원) - 재즈 (블루스) 기타리스트
  • 최선배 - 재즈 트럼페터. 대한민국 재즈 1세대 음악인 중 하나.
  • 최세진 - 재즈 드러머. 대한민국 재즈 1세대 . 1931년 출생 2008년 타계.
  • 최우준 - 재즈 기타리스트. 별명은 SAZA 윈터플레이 기타리스트이다. 자신의 이름으로 2집까지 냄.
  • 최은창 - 재즈 베이시스트. 밑에 있는 재즈 피아니스트 이지영씨와 결혼했다.
  • 최재혁 - 재즈 베이시스트
  • 최창우 - 재즈 베이시스트
  • 최치우 - 재즈 드러머
  • 켄지 오메 - 재즈 색소포니스트, 일본계 캐나다인이지만 활동을 한국에서 하고 있다.
  • 필윤 - 재즈 드러머
  • 한웅원 - 재즈 드러머.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의 드러머이기도 하다.
  • 한현우 - 재즈 베이시스트
  • 허소영 - 재즈 보컬리스트
  • 허진호 - 재즈 베이시스트
  • 황호규 - 재즈 베이시스트
  • 현경섭 - 일제강점기 재즈 트럼페터, 한국재즈 0세대
  • BMK
  • CJ Kim - 재즈 기타리스트
  • Coke Jazz 재즈 힙합 프로듀서
  • JK김동욱
  • JY Lee - 재즈 기타리스트
  • 빈지노 - 재지팩트의 멤버로 재즈 사운드 기반 래퍼

8. 기타

  • 재즈클럽 야누스 - 교대역에 있는 재즈클럽. 한국인이 세운 우리나라 최초의 재즈클럽이다.
  • 올댓재즈 - 이태원에 위치한 재즈클럽. 한국에 만들어진 최초의 재즈클럽이다.
  • 원스인어블루문 - 청담동에 위치한 재즈클럽. 각종 TV 드라마 및 영화 촬영지로 유명하다.
  • 천년동안도 - 대학로에 위치한 재즈까페. 한국 재즈의 메카. 현재는 폐점 아.. 안돼! -->하지만 2016년 종로 낙원상가 근처에 재오픈했다.
  • 클럽에반스 - 홍대거리에서 꽤 오래된 재즈클럽 겸 재즈바.
  • 올드블루 - 대구 삼덕소방서 근처에 위치한 재즈 클럽으로 대구에서 가장 유명한 재즈 클럽이다.
  • 크리스 재즈카페 - 수성구에 오픈한지 얼마 안 된 재즈 클럽, 대구 국제 재즈 페스티벌 장소중 하나로 유명해졌다.
  • 부산 몽크 - 부산 경성대 근처에 위치한 오래된 재즈클럽,재즈바
  • 창원 몽크 - 창원 상남동 긴자건물 10층에 위치해있다. 현재로선 경남의 유일한 재즈클럽. 부산 몽크와는 가게 이름만 같다.
  • 국내에도 스윙재즈를 들을 수 있는 클럽들이 있긴 하나, 스윙재즈 자체가 재즈 중에서도 마이너한 장르이기도 하고 대부분이 댄서 중심의 큰 홀이 있는 스윙댄스 동호회를 중심으로 한 '스윙빠'에서 들을 수 있다. 단 홀로 입장하기 위해선 댄서화 착용을 요구하는데 비댄서 이고 음악만 듣겠다고 하면 신발착용 없이도 간단한 빠입장비만 내고 입장이 가능하다. 단 DJ성향, 초보자댄서들이 많다거나, 동호회 분위기에 따라 가요나 팝만 줄창 듣다 나올 수도 있으니 주의할것, 자세한 내용은 스윙댄스 항목 참조.
  •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 -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 및 가평읍 일대에서 매년 10월에 열리는 재즈 페스티벌. 2004년부터 개최되었다.
  • 서울재즈페스티벌 -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매년 5월에 열리는 재즈 페스티벌. 2007년부터 개최되었다. 초창기에는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렸으나 2012년부터 장소를 변경하였다.
  • 서울재즈아카데미 - 대한민국 최초의 실용음악전공 교육기관이자, 재즈를 기반으로 한 교육기관.
  • 랩소디 인 블루 - 조지 거슈인이 1924년 작곡한 재즈풍의 클래식 곡
  • 재즈 모음곡 제1번 -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가 작곡한 모음곡. 하지만 이름과 달리 재즈와는 거리가 있는 곡이다.

9. 주요 필름


[1] 재즈 음악의 대부이자 초창기 재즈, 즉 딕시랜드 재즈의 기반을 닦아놓은 루이 암스트롱의 활동 초반기 곡 중 하나이다. 그가 등장하기 전까지만 해도 재즈에서 즉흥 연주는 기껏 두세 마디 정도로 매우 짧았고 그것마저도 매우 단순했다. 하지만 암스트롱은 코러스를 전체 합주로 연주한 뒤 리듬 섹션이 곡의 코드(화음)를 기반으로 깔아주는 반주 위에서 더 길고 효과적인 즉흥 연주를 선보였고, 이후 이 즉흥 연주 스킬은 뉴올리언즈 재즈와 래그타임을 필두로 한 초창기 재즈의 탄생에 아주 큰 영향을 끼쳤다.[2] 처음 피아노 간주만 들어도 '아 이 노래!' 할 정도로 여러 미디어에서 쓰인 Take the A train은 작곡가, 피아니스트, 그리고 보컬리스트였던 듀크 엘링턴이 작곡했다. 그는 베니 굿맨과 더불어 30-40년대 재즈의 거물 중 하나인데, 스윙 리듬을 탄생시키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2박자 4박자에 강세를 주는 싱코페이션의 스윙은 듣는 것이 위주였던 초창기 재즈에서 흥겹게 춤추는 춤곡으로 발전시킴으로서 재즈를 대중화시키는 데 앞장섰다. 자세한 것은 스윙 문서 참조. 여담을 붙이자면 제목에 나오는 'A Train'은 뉴욕 지하철 A호선 열차를 뜻한다.[3] 듀크 엘링턴과 더불어 '빅 밴드 재즈'의 개념의선구자로 널리 알려진 베니 굿맨의 가장 유명한 곡인 Sing, Sing, Sing은 그의 커리어에서는 물론 가히 모든 재즈 곡들 중 가장 유명한 곡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한국인에게는 씽씽 불어라 노래로 알려졌다 |금주법이 시행됨에 따라, 마피아는 경찰들의 눈을 피해가며 고객들에게 술을 팔았고, 지하에 불법 클럽을 만들어 세심하게 손님들을 가려냈다. 경찰의 감시를 비해 술을 마시던 상류층 손님들은 술을 마시는 것 외에 분위기를 돋울 음악을 원했고, 빅 밴드는 여기에 딱 맞는 스타일의 음악을 연주했던 것이다. 그렇게 빅 밴드 음악은 재즈가 미국의 주류 음악 문화를 형성하는데 아주 큰 영향을 미쳤다.[4] 최고의 색소폰 연주자로 손꼽히는 찰리 파커비밥의 탄생에 큰 역할을 했다. 재즈가 스윙으로 대표되는 저속한 춤곡이라는 인식이 생기기 시작하자 그와 마일즈 데이비스 등의 아티스트는 이에 반기를 들었고, 빠른 템포, 수많은 코드 변화, 그리고 현란한 멜로디 연주가 주가 되는 비밥이 탄생하는 것에 큰 영향을 끼쳤다. 비밥은 즉흥 연주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며, 현란한 테크닉과 대담한 조바꿈이라는 그의 테크닉은 비밥 솔로의 기틀을 잡았다.[5] 마일스 데이비스는 자타공인 최고의 재즈 트럼펫 연주자이자 작곡가였으며, 기존의 재즈와 다른 '쿨 재즈'로 향하는 시대를 열었다. 비밥 아티스트로 원래 유명했던 그는 부드럽고 경쾌하면서도 종래의 빅 밴드 재즈와는 격을 달리하는 새로운 음악을 추구했고, 그렇게 빅 밴드보다는 단촐한 구성에 느린 템포, 그러나 섬세한 멜로디를 곁들인 느슨하고 부드러운, 즉 차가운 음색을 만들었다. 그와 그의 동료들이 결성한 밴드의 녹음들은 1950년대 중반에 이르러 '쿨의 탄생(The Birth of Cool)' 이라는 이름의 LP로 정리되어 발매되었고, 이내 밥의 뜨거움에 대응하는 음악이라는 관념으로 고정되었다.[6] 서부 출신의 백인 피아니스트 데이비드 브루벡의 가장 유명한 작품 'Take Five'는 제목처럼 4분의 5박자가 특징인, 그러나 어색하지 않고 부드러운 쿨 재즈 곡이다. 누구도 시도하지 못했던 실험적인 발상을 해낸 데이비드 브루벡 또한 쿨 재즈 시대의 뮤지션이었으며, 그의 전위성은 곧 수많은 후배 뮤지션들에게 영향을 주었다.[7] 가장 유명한 재즈 색소폰 연주자로 손꼽히는 존 콜트레인은 강렬한 리듬의 비밥인 '하드 밥' 아티스트였다. 그의 연주 스타일로 가장 유명한 것이 Sheets of Sound이다. 각 음표와 음표사이의 빈틈을 모두 소리로 채워넣겠다는 것이었는데, 그만큼 그는 비지 않고 꽉 채운, 극단적으로 말하면 강박적일 정도로 소리의 틈을 없애는 스타일을 선보였다. 그는 마일즈 데이비스의 눈에 들어 그와 함께 음악 활동을 했으며, 일본 등 지구 반대편까지 투어를 하며 후반기 재즈에 역사를 남겼다.[8] 허비 핸콕은 60-70년대를 주름잡은 피아니스트이자 재즈 작곡가로, 그는 재즈 역사상 처음으로 재즈와 펑크 음악을 접목시켜 대중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그의 시대는 재즈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록 음악펑크 음악이 고개를 들었는데, 그는 신디사이저, 일렉트릭 기타, 베이스 기타 등의 전기 악기를 거리낌없이 본인의 음악에 이용해서 재즈와 펑크의 경계를 허물었다. 그의 대표작인 Watermelon Man에서는 이국적이면서도 어찌 보면 섬뜩한 아프리카풍의 인트로로 시작하는데, 이는 60년대 활발히 진행되던 흑인민권운동에서 미국 흑인들이 그들의 조상의 문화를 되찾고자 했던 움직임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측된다. 그의 솔로 스타일은 재즈, 블루스, 거기에 클래식 음악의 영향까지 엿볼수 있는, 아주 다양하고 색이 풍성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재즈의 황금기는 그렇게 저물었지만, 허비 핸콕은 재즈의 말기를 훌룡하게 장식했으며, 후배 뮤지션들에게도 영향을 끼쳐 마일즈 데이비스와 같은 아티스트와 함께 퓨전 재즈 등의 탄생에 영향을 끼쳤다. 마일즈 데이비스 이 양반은 정말 안 끼는데가 없다[9] 이는 루이가 질문한 기자에 대해 거만을 떠는게 아니라 재즈라는 영역은 남들에게 물어서 이해할 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란걸 말한것에 가깝다. 실제로 루이 암스트롱은 생전 겸손한 성격이었고 저 시대의 미국인인 루이 암스트롱에게 재즈에 대해 묻는다는건 철학자에게 철학 그자체에 대해 묻는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재즈자체가 후술하듯이 정형화되었다기보단 즉흥적인 면이 커 재즈를 이해하는 것 또한 감각적, 감정적인 부분이 큰데 그걸 인터뷰에서 간단히 논리적으로 설명하기엔 쉬운게 아니기 때문. 요약하면 루이 암스트롱은 기자에게 "당신이 재즈에 대해 알고싶다면 남에게 묻는게 아닌 스스로 듣고 깨달아야 한다."라는 의미일 가능성이 높다.[10] 5음계와 싱코페이션(당김음)[11] 초기 재즈의 원류로 생각되는 음악으로 1890~1910년까지가 전성기였다. 밴드음악으로 많이 연주되었으며 초기재즈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고...초기 재즈가 뉴올리언스 레그타임으로 불렸다는것만으로도 상당한 영향을 주었다고 볼수가 있을것이다.[12] 로큰롤(Rock`n`roll)도 성적 의미로 시작했다는 추측이 있다[13] 블루노트, 싱커페이션, 스윙, 부르고 답하기, 복합 리듬과 즉흥 연주[14] 이때까지만 해도 재즈는 술집에서 춤추며 듣는 음악이라는 인식이 강했다.[15] 비밥이 재즈의 역사에서 대단한 역할을 한것은 맞다. 그러나 재즈가 어려운 예술장르가 아닌 대중음악이었던 시절은 Swing Era때가 유일하다.[16] 사실 이 시기의 흑인들의 상황은 처참 그자체라, 음악교육은커녕 학교교육을 제대로 받은 사람을 찾아보기도 힘들 정도이다. 재즈싱어의 여왕이라 불리는 빌리 홀리데이는 11살때 학교를 그만두고 13살때부터 사창가에서 $5 에 남자손님을 받았으며, 위에서 언급한 파커 역시 정규교육을 제대로 받은적도 없으며 어릴 때부터 마약에 빠져 살았다. 파커는 심지어 악보를 읽고쓸줄도 몰라 음악적 영감이 떠오르면 낮밤 안가리고 바로 친구(디지 길레스피)집에 쳐들어가 색소폰을 불어댔고 친구는 자다깨서 악보에 받아적었다고 한다. (...)[17] 맨해튼의 Berkeley College가 아니며 보스턴에 위치함[18] 뉴욕 퀸스에 위치함[19] 재즈는 블루스의 영향을 직접접으로 받았지만 재즈와 별개의 음악으로 보는것이 일반적이다.[20] 장고 라인하르트에 의해 만들어진 장르로, 이름에서 알수 있듯이 집시음악과 스윙 재즈가 혼합된 장르이다. 장르 출생지가 유럽이라 유럽출신 뮤지션들이 많은 편[21] 보사노바는 삼바에서 기원했으며, 재즈 뮤지션들에 의해 재해석되어 미국식 보사노바가 탄생했다. 그렇기에 하위 장르는 아니지만 밀접한 장르라 보면 될 것이다.[22] 재즈 트럼페터. 러시아 출신이며, 먼데이 미치루의 배우자이기도 하다.[23] 스탠 게츠 등과의 많은 활동으로 브라질리언, 웨스트코스트 재즈에 큰 영향을 주고 받았다.[24] 재즈라는 장르와 클래식이라는 장르를 통합시킨 인물이다. 당시 작곡가들에게 큰 충격을 줬던 방법으로 후세에도 클래식ㆍ재즈 작곡가로 유명하다.[25] 오케스트레이션의 대가이자 클래식 작곡가로 유명하지만 그의 후기 곡들은 보면 재즈 색채가 짖게 묻어있는 곡이 꽤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그의 피아노 협주곡[26] 찰리 브라운의 크리스마스 OST를 작곡한 아티스트.[27] 사일런트 아이라는 메탈밴드에서도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100% 재즈만을 고수하는 아티스트는 아니다. 연주 스펙트럼의 폭이 넓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빠를 듯.하긴 그럴만도[28] 김진표 등 여러 가수의 피처링으로 참여한 바가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