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1 10:59:46

김경원(야구)

파일:/image/sports/2008/baseball/expert_contents/pdh/ec_content/expert_138/1224836235_file_image_1.jpg
이름 김경원(金敬遠)
생년월일 1971년 8월 18일
출신지 서울특별시
학력 서울전곡초-보성중-동대문상고-중앙대(중퇴)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0년 1차 지명
소속팀 OB-두산 베어스 (1993~1999)
한화 이글스 (1999~2001)
지도자 경찰 야구단 투수코치 (2008~2011, 2016~2017)
두산 베어스 2군 투수코치 (2012)
1989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 선수권대회 MVP
이종범
(광주제일고등학교)
김경원
(동대문상업고등학교)
박현승
(경남고등학교)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
1995 1999
OB/두산 베어스 등번호 19번
정효형 (1991~1992) 김경원 (1993~1999) 이상훈 (1999~2003)
한화 이글스 등번호 23번
홍원기 (1996~1999) 김경원(1999~2000) 박정진 (2002)
한화 이글스 등번호 37
박정진(1999~2000) 김경원(2001) 에밀리아노 기론(2003)

1. 소개2. 아마추어 선수 시절3. 프로 선수 시절4. 지도자 시절5.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한국프로야구 OB 베어스한화 이글스의 우완 정통파 투수. KBO 리그 한 시즌 방어율 랭킹 5위 안에 들어 있는 선동열 이외의 유일한 인물[1]이다.

2. 아마추어 선수 시절

1989년 동대문상고 시절 에이스로 활약하면서 팀에 청룡기 우승을 안겼다. 지명받은 이후 중앙대학교에 입학했으나, 가정 사정으로 중퇴하였다.

3. 프로 선수 시절

1993년 OB 베어스에 입단했다.

고교 시절부터 특급 투수로 명성을 날렸으며, 중앙대 시절에는 박찬호보다 먼저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할 정도로 주목받던 선수였다. 1993년 데뷔 시즌 초에는 선발 투수로 몇 게임에 등판했으나 곧바로 마무리로 전환, 그 해 129⅔이닝을 던지면서 9승 3패 23세이브(32세이브포인트) 방어율 1.11의 성적으로 구원부문 2위에 오르는[2] 대활약을 펼쳤다. 말이 2위지, 선동열도 그렇고 공헌도로 따지면 오승환은 거뜬히 능가한다.(마무리가 규정 이닝을 채웠으니..) 6회 이후 항시 대기하면서 선발진의 뒤를 사실상 홀로 받쳐 주었다.. 김경원의 눈부시지만 눈물겨운 투구로 인해 OB는 오랜시간의 암흑기를 청산하고 3위에 오른다.

이 해 그가 올린 1.11의 방어율은 역대 단일시즌 방어율 가운데 선동열의 0점대 방어율 3회(1986,1987,1993년) 다음인 역대 4위의 기록이며, 선동열의 통산 방어율(1.20)을 능가하는 유일한 기록이다.[3] 여기서 우리는 선동열의 위대함을 다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그해 기록한 조정방어율(ERA+)은 295로 역대 프로야구 7위 기록에 해당한다.[4] 다만 1993년은 양준혁, 이종범, 박충식, 이대진, 이상훈, 구대성 등의 특급 신인들이 한꺼번에 등장한 해였기에, 그해 신인왕은 타율 .341와 23홈런 90타점을 기록한 삼성 라이온즈양준혁에게 돌아갔고 김경원은 신인왕 투표에서 이종범에게도 밀려 3위에 그쳤다.

데뷔 시즌에는 150km에 육박하는 묵직한 강속구로 이닝당 1개 가까운 삼진을 잡아내는 파워 피처였으나 첫 해의 무리한 연투와 함께 1994 시즌 초반에 찾아온 부상으로 이후에는 다시는 데뷔 시즌의 압도적인 위용을 보여주지 못했으며, 1999년 시즌 중 전상렬홍원기를 상대로 한화 이글스에 트레이드되었지만 큰 활약 없이 2001년 이른 나이에 은퇴했다. 짧았던 선수 생활에 비해 우승 복은 나름 있던 선수였는데, OB 시절인 1995년 한국시리즈와 한화에서 뛰던 시절인 1999년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각각 든 덕에 우승 반지를 2개나 얻는 데 성공했다.

비록 전성기는 극도로 짧았으나 1993년 단일 시즌에서 보여준 능력만큼은 역대 구원 투수 가운데서도 손꼽힐 수준이며, 침체에 빠져 있던 OB를 암흑기로부터 구출한 1등 공신으로 기억해야 할 투수.

이런 눈부신 성적을 거둔 것과는 별개로 허용투수 중 한명이기도 하다. 2000년 5월 19일 대전 한밭 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열린 현대 유니콘스와의 경기에서 6회초에 구원 등판해 박경완에게 4연타석 홈런이라는 대기록을 헌납한 것.

4. 지도자 시절

은퇴 후 안산공업고등학교 야구부 코치, TJB 해설위원을 거쳐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경찰 야구단의 투수코치를 맡았다. 이재곤, 손승락 등이 경찰청을 거쳐 간 투수이다. 잘 던지는 투수들은 병역 면제로 군대를 안 가고 그보다 덜 하는 투수들이 입단하여 북부리그 방어율 하위권이라는 아쉬움을 지인에게 나타낸 적이 있다.

2012년 친정팀 두산 베어스의 2군 투수코치로 복귀했고, 시즌 후 두산의 전력분석관으로 보직 변경되었다.

2016년부터 다시 경찰 야구단 투수코치를 맡게 됐다.

5.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1993OB 베어스 48 129⅓ 9 3 23
(3위)
0 1.11
(2위)
77 57 126
1994 19 36⅓ 1 2 4 0 4.95 33 13 22
1995 44 73⅔ 6 3 15 0 2.93 47 40 65
1996 29 47⅓ 3 7 9 0 3.42 40 21 42
1997 48 73⅓ 3 2 24 0 1.96 49 28 73
1998 34 53⅔ 6 6 5 0 3.02 45 20 37
연도소속팀경기수이닝ERA피안타사사구탈삼진
1999한화 이글스 34 81⅔ 3 3 0 0 5.62 89 42 38
2000 29 82⅓ 4 9 0 1 6.34 94 54 39
2001 18 22⅓ 1 1 0 5 6.45 22 13 16
통산(9시즌) 303 600 36 36 80 6 3.56 496 288 458


[1] 1.11의 방어율을 93년도에 기록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후술.[2] 1위는 그 해 마무리로 전환하며 0.78의 시즌 방어율 최고 기록을 세운 선동열이다.[3] 아마 많은 야구인들이 아는 마구마구에서 엘리트 카드를 줘도 인정할 정도이다. 결국 2016년 2월 29일에 엘리트가 추가되었다.[4] 조정방어율이란 리그평균 방어율을 참고하여 해당 선수와 비교해 얼마나 잘했는가를 나타내는 수치다. 리그 평균을 100으로 잡으며 만약 조정방어율이 200이라면 그 투수는 그 해 리그 평균보다 2배나 잘했다는 소리. 김경원이 기록한 295라는 수치는 그해 리그 평균 투수들보다 3배 잘했다는 소리. 참고로 역대 조정방어율 TOP 1위~6위는 모두 선동렬이 기록하고 있는데 1위는 93년 선동렬이 기록한 ERA+ 419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김경원 문서의 r49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