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12 17:24:51

이길환

이길환의 수상 경력 /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KBO_League.svg.png
1982 KBO 리그 승률왕

MBC 청룡 등번호 11번
팀 창단 이길환(1982~1989) 팀 해체
태평양 돌핀스 등번호 17번
김신부(1988~1989) 이길환(1990) 염경엽(1991~1992)
}}} ||
파일:MBC 청룡 이길환.jpg
출생 1959년 7월 3일
사망 2007년 6월 12일
프로입단 1982년 MBC 청룡 창단 멤버
소속팀 MBC 청룡(1982~1989)
태평양 돌핀스(1990)

1. 개요2. 연도별 주요 성적

1. 개요

KBO 리그 역대 1호 선발투수[1]

이길환(李吉煥)은 전 MBC 청룡 소속 투수로, MBC의 원년 멤버였다.

1975년에 선린상고 시절 퍼팩트게임을 기록한 적이 있었다. 1982년 3월 27일 삼성을 상대로 치른 한국프로야구 사상 최초의 공식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 첫 타자인 삼성 천보성을 상대로 제1호 투구와 첫 아웃카운트(내야플라이)를 잡은 투수로 기록되었다.

이듬해인 1983년 리그 승률왕에 올라 저력을 과시했고, 그 해 한국시리즈에서 4차전 선발투수로 나와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2회초 김봉연에게 2루타를, 김종모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한 뒤 김무종에게 병살타를 유도하지만 1실점한다. 그러나 그것이 그 날 해태가 낸 점수의 전부.[2]

MBC 청룡이 LG로 바뀔 때 트레이드되어 LG 유니폼을 입고 선수생활을 한 적은 없지만 2006년 팬 사인회때 한 번 입은 적이 있다.
파일:LG 이길환.jpg

2007년 6월 12일 지병인 췌장암으로 48세의 삶으로 세상을 떠났다.

2.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투수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1982 MBC 28 117⅓ 7 7 0 0.500 3.61 114 8 43 54 59 47 1.26
1983 33 208⅓ 15
(4위)
7 4 0.682
(1위)
2.51
(5위)
184 8 67 84 68 58 1.15
(4위)
1984 12 50 3 3 0 0.500 4.86 62 9 12 15 34 27 1.42
1985 8 35⅓ 1 2 0 0.333 3.31 28 2 18 6 16 13 1.22
1986 4 10 1 0 0 1.000 4.50 13 0 3 2 5 5 1.40
1987 20 73⅓ 4 4 0 0.500 4.42 86 3 31 20 41 36 1.54
1988 24 122⅓ 10 4 0 0.714 3.53 131 11 37 28 61 48 1.33
1989 14 43⅔ 2 4 0 0.333 5.56 52 2 21 10 33 27 1.63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1990 태평양 9 22⅔ 1 0 0 1.000 7.54 30 5 10 5 21 19 1.72
KBO 통산
(9시즌)
152 683 44 31 4 0.587 3.69 700 48 242 224 338 280 1.32
완투, 완봉기록
연도 완투 완봉
1982년 5완투 2완봉
(공동 4위)
1983년 10완투 4완봉
(3위)
1985년 1완투 0완봉
1987년 1완투 0완봉
1988년 3완투 1완봉
통산 20완투 7완봉
역대 타자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90 태평양 돌핀스 1 2 .500 1 0 0 0 0 0 0 0 .500 .500
KBO 통산
(1시즌)
1 2 .500 1 0 0 0 0 0 0 0 .500 .500


[1] 이 타이틀은 1982년 3월 27일 동대문 개막전의 삼성 쪽 선발투수였던 황규봉에게도 적용된다.[2] 1983년 한국시리즈 항목에도 자세히 나와 있지만, 1대 1 무승부였다. 비록 승리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당시 김봉연, 김성한, 김종모, 서정환 등의 막강 타선을 자랑했던 해태를 상대해서 1실점으로, 그것도 한국시리즈에서 막아낸 것만으로도 그가 당대의 수준급 투수였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할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