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16 16:13:46

드래곤물

한국의 장르소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bottom:-16px"
연대 남성향 여성향
1세대
(90년대)
판타지 소설 · 무협소설 · SF 소설 · 추리 소설 · 스릴러 소설 · 공포 소설 · 밀리터리물 로맨스 소설
2·3세대
(00년대)
양판소 · 퓨전 판타지 · 이고깽 · 환생물/차원이동물 · 영지물 · 기갑물 · 드래곤물 · 이면세계물 · 게임 판타지 · 판협지 · 대체역사물 · 이군깽 인소 · 양산형 로맨스 소설
4세대
(10년대)
판타지
(이세계)
정치물 · 귀환물 한국식 이세계물 게임빙의물 · 던전운영물 · 차원유랑물 회귀물 · TS물 · 빙의물 · 책빙의물 로맨스 판타지
판타지
(지구)
레이드물 · 성좌물 · 좀비물 오메가버스
현대 기업물 · 스포츠물 · 전문가물 · 연예계물 · 현대물 BL 소설 · 팬픽 }}}}}}

1. 개요2. 설명3. 나무위키에 등재된 드래곤물4. 관련 항목

1. 개요

대한민국 판타지 소설계에 한 때 반짝 유행했던 양판소의 한 장르. 일명 용물. 양판소 대다수가 그렇지만 이쪽도 지뢰 비율이 상당히 높다.

2. 설명

시초는 『카르세아린』과 그 팬픽인 『아린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간단히 말해서 드래곤으로 환생해서 잘 먹고 잘 사는 것. 그리고 드래곤이 폴리모프해서 유희를 한다던가 하는 설정은 거의 『카르세아린』에서 베껴온 것이다. 대개 드래곤이라는 종족은 절대적으로 강하다는 인식이 전반적이기 때문에 먼치킨 전개가 자연스럽게 일어난다.

『아린이야기』 전후로 크게 유행해서, 한때는 '나는 졸라짱센 드래곤이다 크헤헤헤' 하는 소설이 도서대여점에 산처럼 쌓였으나, 유행은 몇 년도 지속되지 못하고 사그러들어 독자적인 영역을 띄진 않게 되었다. 다른 장르들처럼 확립된 클리셰를 약간씩이라도 비틀거나 장르들을 조합했다면 모를까 그런 시도도 없었기 때문이다. 거기에 양판소 독자층이 원하는 건 주인공을 통해 대리만족을 느끼는 건데, 이종족인 드래곤을 주인공으로 다룬 시점에서부터 인간이 주인공인 소설보다 이입의 수준이 떨어져 인기 저하가 생길 수 밖에 없었다. 독자는 인간이지 드래곤이 아니니. 물론 말이 이종족이지 다를 건 거의 없었지만.

차라리 포켓몬스터처럼 요정한테 약점잡혀서 다운이나 먹고 총공격 당해서 사망하면 볼만할지도 모르겠다

3. 나무위키에 등재된 드래곤물

  • 드래곤 남매
    강명운의 첫 작품.
  • 라이니시스 전기
    이그니시스의 첫 작품.
  • 아린이야기
    박신애의 첫 작품. 전형적인 드래곤물의 틀을 만들고 유행시킨 장본인.
  • 에티우
    판타지 + BL
  • 이세계 드래곤
    드래곤물을 넘어서 양판소 업계 2위의 소설. 1위는 당연히...
  • 카르세아린
    판타지에 미친 영향을 제외하고 글 자체만 보자면 필력도 괜찮고 당시에는 신선한 시도였다. 어떤 장르건 최초의 작품이 재밌어야 같은 계열의 글이 나오고 장르가 만들어지는 법이니 글 자체는 수준급인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지만.
  • 드래곤과 조지
    1976년 출간된 판타지 소설. 드래곤의 몸에 들어간다는 점이나 이세계로 갔다는 점에서는 드래곤물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출간년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드래곤물의 클리셰 따윈 다루지 않으며, 전개도 먼치킨 깽판물과는 거리가 멀다. 이 작품의 드래곤은 중세 민담처럼 말에 탄 기사의 랜스 돌격으로도 죽을 수 있으며 마법조차 쓰지 못하는, 한국 쪽 판타지에서는 와이번에 가까운 존재다.
  • 투명드래곤
  • 무림드래곤
  • 용의 종속자

4. 관련 항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