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7 09:39:45

단장

1.
1.1. 군대의 단장1.2. 국정원의 단장1.3. 스포츠 팀의 단장1.4. 창작물 속 단장
2. 丹粧3. 斷腸4. 웹툰 단장

1.

대한민국 경찰 지휘관
소대장
제대장
중대장 경찰서장
기동대장
해양경찰서장
지방경찰청장
지방해양경찰청장
경찰청장
해양경찰청장
치안센터장 지구대장
파출소장
정장 함장


(團)의 으뜸을 말한다. 보통은 OO단으로 끝나는 집단의 으뜸을 말한다. 재단, 프로 스포츠 팀 등의 장을 단장이라 하기도 한다.

1.1. 군대의 단장

대한민국 육군/해병대 국직부대의 편제단위
{{{#!folding [ 펼치기 · 접기 ]대(隊)급 편제
편제분대소대중대지역대대대연대
지휘관분대장반장소대장중대장지역대장대장대대장연대장
부지휘관부분대장 부소대장부중대장  부대대장부연대장
단(團)급 편제군(軍)급 편제
편제여단사단군단작전사령부야전군집단군
지휘관단장여단장사단장군단장작전사령관야전군사령관집단군사령관
부지휘관 부여단장부사단장부군단장부사령관
포병의 편제지휘소
편제포반 전포대포대사령부
지휘관포반장전포대장포대장 사령관
}}} ||




급 부대의 지휘관. 대한민국 국군의 경우 해군전단장이나 공군비행단장도 줄여서 단장이라 부르지만 전단비행단은 일반적으로 육군사단에 더 대응되므로 같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 즉 엄밀히 '단장'이라고만 하면 진짜로 '부대명+단'인 부대(공병단, 경비단, 기타 각종 국직부대 등)의 지휘관인 경우만을 말한다.

이라는 편제 자체가 상당히 애매한 단위이다보니 계급은 소령(해군홍보단장)부터 소장(국군복지단장)까지 다양하다. 자세한 내용은 단(團) 문서 참고. 다만 육군의 일반적인 단급 부대 지휘관은 대령인 경우가 많다.

단급 부대는 대부분 사령부 직할의 독립부대인 경우가 많으므로, 그 지휘관인 단장의 위상은 비슷한 급으로 치는 연대장과는 상당히 다르고 일원화가 불가능하다. 연대장과는 비교도 안되는 막강한 권한을 가진 단장이 있는가 하면(연대장의 직속상관은 사단장이지만 단장의 직속상관은 사령관이나 군단장이기 때문), 학군단장처럼 평시에는 휘하 병력이 두세 명 수준인 경우도 있다.

1.2. 국정원의 단장

고위공무원단 나급으로 작은 지부의 지부장이 보임된다. 보통 4명정도의 팀장을 지휘한다.

1.3. 스포츠 팀의 단장

General Manager.

프로 스포츠 팀의 대표이사 역할을 한다. 주로 프로야구에서 비중있는 역할을 한다. 왕년에는 영어 단어를 직역한 '총감독'이라는 용어로 불리기도 했다.

프런트와 코칭 스태프를 총괄하는 자리. 구단주가 국가원수(대통령 및 수상), 감독 등의 코칭스탭이 현장 책임자라면, 단장은 각 부처의 장관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해당 종목에 대한 전문성보다는 모기업의 낙하산, 경력 쌓기용 가깝다. 현장의 감독이 주요 영향력을 갖는다는 점에서 한국 영화계의 제작이랑 처지가 비슷하다. 그나마 근래에는 팀 전력의 건설에서 단장의 역할이 조명을 받으면서, 해당 종목에서 직접 활동한 선수 출신이 기용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물론 이 경우에도 선수 시절의 성적만으로 기용되기 보다는, 팀에 유용한 선수를 판별할 수 있는 전력 분석과 평가 능력에 관한 교육, 경험을 전제로 한다.

원조격인 미국 MLB에서의 감독은 주어진 선수들을 경기에서 기용하는 용병술에 주력한다. 그에 앞서 선수를 선발, 영입해 감독 등에 공급함으로써 팀의 전력을 건설하는 육성, 관리가 단장을 포함한 프런트의 몫이다. 프런트를 참고할 것.

스포츠, 특히 야구에서 유명한 단장으로는 브랜치 리키, 빌리 빈 등이 대표적이다.

1.4. 창작물 속 단장

2. 丹粧

무언가를 꾸미는 것을 말한다. 꽃단장 같은 용례가 있다.

3. 斷腸

상위 페이지: 고사성어
한자 훈음: 끓을 단, 위장 장/내장 장

창자가 끊어지는 고통을 말한다. 말의 최초 출전은 세설신어다. 동진환온이 촉을 정벌하러 가는 길에 장강을 거슬러 가는 수로에서 나무가 우거지고 강폭이 좁았던 한 지역에서 병사 하나가 새끼 원숭이를 잡았다. 이 병사는 지루한 항해에서 잠깐의 여흥거리로 삼을까 해서 이 원숭이를 큰 생각 없이 잡았던 모양이나 장강을 거슬러 가는 삼협의 길목에서 내내 어미 원숭이가 새끼 원숭이를 구하러 슬피 울며 따라 오고 있었다.

깜짝 놀란 이 병사도 금세 자신이 잘못했다는 것을 깨닫고, 서둘러 새끼 원숭이를 돌려줘야겠다 생각했으나, 이미 전함은 항해하고 있었고 강폭은 넓어서 새끼 원숭이를 던질 수도 없었고, 어미 원숭이가 거기에 뛰어 들 수도 없었다. 게다가 일개 병사가 그런 이유로 전함을 세우라 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말 그대로 진퇴양난의 사정이었다.

그렇게 백여 리를 지나고 나서야 겨우 수로가 좁아지는 길목에서 어미 원숭이가 몸을 날려 배로 뛰어들어 새끼를 구하려고 했으나 백 리를 기어오느라 체력이 다 했는지 곧 지쳐 쓰러져 죽고 말았다. 병사들이 딱해 하면서 보니 그 어미 원숭이의 배가 뭔가 이상했다. 그래서 그 어미 원숭이의 배를 갈라보니 창자가 토막토막 끊어져 있었기에[2] 사람들이 매우 놀랐다.

배 위에서 소란이 일어나자 환온이 자초지종을 물어보고는 기막힌 사연에 크게 분노해 새끼 원숭이를 직접 풀어주고 잡아온 병사를 매질하였다. 다만 매질하고는 다른 병사에게 그가 처했던 그간의 사정을 알게 된 후 미안함과 죄책감이 섞인 착잡한 마음과 얼굴로 매맞은 그 병사의 상처를 치료해주며 "많이 아팠나? 물론 자네도 고의적으로 일부러 잡은 게 아니었고 바로 실수를 깨달아 새끼를 돌려주려 한 걸 들어서 알았네. 사정을 알지 않고 너무 심하게 매질한 건 미안하네. 허나 내가 자네를 죽이면 자네의 어머니도 이렇게 새끼를 잃고 슬퍼하다 죽은 불쌍한 어미 원숭이처럼 자식을 잃은 심정에 창자가 끊어지듯이 슬퍼하며 슬피 울다 결국 죽을 것이니, 앞으로 다시는 이러지 말게." 라고 달래주었다[3]. 이에 그 병사도 다른 병사들도 크게 반성하였다고 한다는 고사에서 이 단어가 유래되었다.

한국에서 단장이란 표현은 흔히 6.25 전쟁 때 자주 사용되는데, 이때 이산가족이 크게 늘어나면서 이에 대하여 단장이라는 표현이 대중화 되었다.

무엇보다 "단장의 미아리 고개"라는 노래 제목 때문에 단장이라는 표현의 인지도가 높아졌다. 단장의 미아리고개라는 노래 자체가 6.25 전쟁 당시 철사줄로 포박된 채 북한으로 끌려가던[4] 남편과 애달프게 이별하며 이산가족이 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단장의 능선 또한 이러한 유래에서 사용된 지명이다. 문어체 표현으로 "단장의 아픔"이라는 표현이 자주 사용된다.

따개비 한문숙어에는 앵순이네 암캐가 새끼를 낳아 따개비에게 한 마리를 분양해줬는데 어미개가 강아지를 그리워하며 울어 쪼달선생의 한문숙어 설명 후에 따개비가 마음이 약해져 강아지를 어미에게 돌려준다. 이후 암캐가 강아지와 상봉의 기쁨을 누리고 주인에게 쪼달선생은 보신탕 마니아인데 왜 분양했냐고 하자, 앵순이가 "따개비 네가 강아지를 돌려준 게 다행이야. 너네 아버지께서 보신탕 마니아란 걸 내가 잊고 있었어."라고 하며, 쪼달선생이 "아~ 단장의 슬픔이여!"하고 도망친다.

4. 웹툰 단장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되었던 웹툰으로 3에서 제목을 따왔다. 단장(웹툰) 문서 참고.

[1] 가도는 처음에 단장을 하고 후에 가도가 죽고 서열이 두번째로 높았던 사토미 렌타로가 새로운 단장이 되었다[2] 흔히 '슬픔의 독소로 창자가 녹아내렸다고 해석하나, 사실 배 위로 뛰어내렸다는 것을 감안하면 추락으로 인한 충격으로 장기가 파열된 것이라 볼 수 있다.[3] 판본에 따라 부대에서 쫓아냈다는 버전도 있으나 기본적으론 매질 후 달래주는 게 메이저.[4] 미아리 고개6.25 전쟁 당시 서울의 유일한 외곽도로 길목이었기에 북한군이 서울에서 피랍한 포로를 끌고 갈 때 반드시 미아리 고개를 넘어가야 했다. 그래서 이 고개에서 헤어지는 가족이 많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