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9 12:00:11

A350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799px-Airbus_logo_2017.png
{{{#!wiki style="color:#315288"
{{{#!folding [ 에어버스 항공기 목록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tablewidth=100%> 에어버스의 민항기
\\ 협동체 광동체
쌍발기 A220B · A320 Family A300 · A310 · A330 · A350
4발기 - A340 · A380
특수 화물기 A300-600ST Beluga · Beluga XL
에어버스 디펜스 앤 스페이스 군용기
전투기 유로파이터 타이푼 · FCAS
수송기 A400M · C-295 · CN-235
공중급유기 A330 MRTT
에어버스 헬리콥터스 헬리콥터
민간용 H-130 · EC145 · H145 · H215 · H225
군용 H215M · H225M · EC665 · NH90 · UH-72
ATR 민항기
ATR 42 · ATR 72
아에로스파시알 민항기
Sud Aviation Caravelle · Concorde
B: 봉바르디에에서 개발 및 제작한 항공기 }}}}}}}}}


에어버스제트 민항기 역사
1974 1983 1986 1992 1998 2005 2007 2011 2013 2016 2018
A320 패밀리 A320neo
A300 A310 A300 A330 A330neo
A300 A300
A330
A340 A350
A380


파일:F-WWCF.jpg

1. 제원2. 소개
2.1. 시장에서의 위치
3. 생산과 인도4. 파생형
4.1. A350-9004.2. A350-900 ULR4.3. A350-1000
5. 엔진 종류
5.1. A350neo
6. 주문 기록7. 투입 노선8. 사건 / 사고9. 기타10. 참고 링크11. 관련 문서

1. 제원

A350-900 A350-900 ULR A350-1000
운항승무원 2
최대좌석수 325(표준)
440(최대)
366(표준)
475(최대)
화물용적 172.4 m³
(LD3 컨테이너 x36)
82.9m³
(LD3 컨테이너 x16)
208.2 m³
(LD3 컨테이너 x44)
길이 66.89 m 73.88 m
64.75 m
날개면적 443.0 m² 460.0 m²
높이 17.05 m
동체폭 5.96 m (너비), 6.09 m (높이)
최대연료탑재량 141,000 L 165,000 L 159,000 L
최대착륙중량 205,000 kg ? 233,000 kg
최대이륙중량 275,000 kg 280,000 kg 316,000 kg
항속거리 15,000 km 18,000 km
20,557 km (ACJ350-900 ULR)
15,557 km (-1000)
18,242 km (ACJ350-1000)
최대순항속도 마하 0.89
1,090km/h, 588노트
순항속도 마하 0.85
1,040km/h, 562노트
엔진 x2 RR Trent XWB-84 (84,200 lb) RR Trent XWB-97 (97,000 lb)

2. 소개

에어버스에서 개발한 중, 장거리용 광동체 쌍발 여객기. 장거리 쌍발 광동체 여객기 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보잉 777과 고효율 항공기인 787을 겨냥하고 있다. 가격은 2016년 1월 기준으로 A350-900이 3억 810만 달러, A350-1000이 3억 5570만 달러다.

경쟁사인 보잉777A340을 폭삭 망하게 한 것도 모자라 그럭저럭 잘 팔리는 A330을 타겟으로 한 787의 개발 계획을 발표하자 이를 견제하기 위해 개발했으며, A340을 대체한다.

정확한 명칭은 A350 XWB(eXtra Wide Body)이다. 처음에는 A330의 동체에 날개만 새로 제작하려 했으나, 보잉 787에 비해 모든 면이 부족해서 항공사들의 관심을 얻지 못하는 바람에 아예 동체부터 몽땅 새로 개발하면서 XWB를 붙이게 되었다.[1]

대형기다 보니 화물기 사양도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특이한 점으로는 랜딩기어보잉 767처럼 앞으로 틸팅된다는 것이다.

ETOPS가 적용되며, 민간 항공기 역사상 최초로 A350 XWB 기종이 2014년 ETOPS-370(엔진 1개가 고장났을 때 6시간 10분 내에 비상착륙) 인증을 따냈다. 대한민국 상공에서 엔진 한 개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비상착륙할 대체 공항은 저 멀리 싱가포르쯤에 있어도 추락할 위험이 없다고 판단한다는 뜻이다.

2.1. 시장에서의 위치

처음에는 A350의 상대는 보잉 787이 될 것으로 여겨졌다.
파일:external/hamodia.com/BIZ-6-Boeing-Nets-Orders-For-102-Stretch-787s.jpg[주의]


In a secret lab outside Toulouse... (툴루즈 바깥의 비밀 연구소에서...)
남성 1: You know, we could... No. (그... 우리가 이렇게 하면... 아냐.)
남성 2: What if we... No. (혹시 이렇게 하면... 아냐.)
남성 1: We need something... as good as THIS. (우리는 좋은 무언가가 필요해. 이것처럼!)
남성 2: Not a problem. We'll do it, with new ideas. (문제 없어. 새로운 아이디어로 해낼 거니까.)
(남성 2가 A330-300을 책상에 올려놓자)
남성 1: No, no, no. Not enough range. (아니, 아니, 아니. 항속거리가 충분하지 않아.)
남성 2: Not a problem. (문제 없어.)
(남성 2가 전기톱을 가지고 와서는 기체를 쪼개려 하자)
남성 1: Smaller is not better. Not enough range! (작은 건 더 좋은 게 아냐. 항속거리가 충분하지 않다고!)
남성 2: Not, a, problem! (문제 없어!)
(남성 2가 원래의 날개를 떼고 A340의 날개를 달려고 하자)
남성 1: A340 wings? We need better fuel efficiency. (A340 날개로? 더 연비가 좋아야 해.)
남성 2: Not a problem! (문제 없어!)
(남성 2가 날개에 달린 엔진을 전기톱으로 잘라 버린다.)
남성 1: 7E7 engines! Brilliant! You think it will work? (7E7 엔진이라! 참신해! 네 생각에 이렇게 하면 될까?)
남성 2: Not a problem! We can get all the duct tape we need! (문제 없어! 덕트 테이프는 필요한 만큼 잔뜩 있으니까!)
(남성 2가 테이프를 이용해 엔진을 날개에 붙인다)
남성 1: Careful, don't bend the glare. (조심해, GLARE[3] 휘어질라.)
남성 2: Not a problem. We can borrow some from the A380. And I sawed wing all anyway.(문제 없어. A380에서 가져오면 되지. 그리고 어차피 날개도 잘랐는데 휘어도 뭔 상관이야.)
(남성 2가 테이프를 이용해 A330의 가운데 3자를 5자로 바꾼다)
남성 1: We've done it. A new airplane. (우리가 해냈어. 새 비행기야.)
남성 2: See? Not a problem. A thing of beauty. (봤지? 문제 없어. 아름다워.)
여성: The 7E7 Dreamliner. The only, all new, middle-of-the-market airplane. (7E7 드림라이너. 오직, 완전히 새로운, 중형 항공기.[4])
남성 2: Larry, I think we got a problem. (Larry, 문제가 생긴 것 같아.)

그리고 그 7E7은 초기 결함으로 한동안 죽쒔다

진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보잉에서 만든 것으로 알려진 A350 초기 컨셉을 까는 동영상이 있다.[5] B787이 B7E7이던 극초기 시절 만들어진 동영상으로, '에어버스A330에서 엔진[6][7]이랑 날개랑 금속 소재만 조금 바꿔놓은 것을 새로운 신형 기체라고 주장하고 있다'라는 내용이다.[8]

본래는 이렇게 787과 대립 구도를 세웠지만, 에어버스가 A350-800을 취소하고 787 쪽은 A330neo 쪽에 맡기려 하면서 시장에서 맞붙는 상대는 보잉 777이다.[9] 보잉은 이에 적절히 대응해서 787-10, 777-X 계획을 A330neo계획보다 선수쳐서 발표한 상황. 다만, A350-1000은 기존의 B777-300ER보다 확실히 75석 가까이 작은지라 보잉 777을 직접적인 경쟁 상대라 간주하기는 어렵고, 보잉 787에서 보잉 777-300ER 사이의 위치이다.

원래는 보잉 777을 상대로 하려고 했으나, 단순히 체급을 비교해 봐도 2020년대 출시할 보잉 777X와는 체급이 전혀 다르다.[10] 수송량으로만 비교하자면 A350은 보잉 777-200, 777-200ER의 대체 기종이며, 보잉이 보잉 787을 사이즈업하여 보잉 777-200ER 대체용으로 만든 만큼 787이 A350의 실질적 경쟁자라 볼 수 있다.

현재 시장에서는 777X와 787 사이의 수송량을 원하는 항공사들의 선택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777X가 747급으로 커지서 오히려 현재의 777의 대체 기종으로 777X가 아닌 A350을 선택하기도 한다.

또한 사람들이 예상하던 대로 A330neo가 A350을 팀킬하거나 A350이 A330neo를 팀킬하는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A330neo의 표준 좌석수는 3클래스 기준 -800이 257석, -900이 287석으로, A350-800의 276석과 겹치며 -900의 325석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11] 한편 표준 항속거리는 -200이 13,450km, -300이 11,750km인 데 비해 -800은 15,094km, -900은 13,334km로 1,600km 정도씩 늘어났다. 이는 A350-900의 15,000km와 동급이지만 장거리에서의 효율은 훨씬 떨어진다.

요약하여 A330neo가 A350에 비해 수송량 차이는 얼마 되지 않는 데 비해 한 세대 전의 기체이기 때문에 A330neo를 살 이유가 적다. 때문에 A330neo가 A350에 팀킬을 당했다고 볼 수 있으며, 반대로 A350도 A330neo와 별 차이가 없는 -800형이 결국 출시되지 못했다. 대한민국 국적사들 중 A330neo를 주문한 곳은 하나도 없으며, A358의 개발 취소로 아시아나항공이 A330neo를 선택하나 했지만 아시아나항공은 A359로 통일했다.[12]

3. 생산과 인도



현지 시각으로 2013년 6월 14일 금요일에 초도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또한 현지 시각으로 2014년 10월 16일, 런치 커스터머인 카타르 항공에 인도할 -900 첫 생산기체의 첫 비행을 마쳤다. 이후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초호기의 인도는 -900이 2014년 후반기, -800이 2016년 중반기, -1000이 2017년 후반기가 될 전망이다.

다만 A350-800의 경우 원래 보잉 787의 대항마로 기획되었는데 너무 늦게 나온다는 점, 그리고 포지션이 겹치는 A330neo의 개발 확정으로 인해 비공식적으로 취소를 발표[13]하고 에어버스에서 A330neo로 주문 변경을 독려해서 대부분의 항공사가 취소하거나 주문을 변경했다. 2017년 6월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8대 주문이 남아 있는 상태였으나 아시아나항공은 2018년 2월에 해당 주문분을 A359로 변경했다. 2015년 9월 현재 -800 개발 프로그램은 전혀 진행되지 않고 대신 더 뒤에 초호기 인도가 될 -1000 동체 제작이 앞서 시작되었다는 걸로 봐서 -800형은 에어버스가 제작을 백지화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상태였는데, 2016년 5월 31일 에어버스의 CEO가 800형의 출시를 백지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6월 76m급 길이에 Trent XWB-97 엔진을 장착한 동체 연장형 모델이 등장할 것이라고 한다. # 직접적으로 777-9X을 겨냥했다. 번호는 아마 A350-1100이나 A350-8000으로 결정될 듯 하다. 그런데 트위터에 공개된 바로는 이번엔 또 보잉에서 B777-10X, 즉 연장형을 검토한다고 한다. 최대 615명까지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보잉 747-8의 단층화?



2016년 5월 27일, 몸통과 날개를 조립한 A350-1000 프로토타입이 최초로 공개되었고 첫번째 A350-1000 모델은 2018년 2월 20일 A350-900의 최초 발주자인 카타르 항공으로 인도되었다.

4. 파생형

A350-900을 기준으로 동체 연장형의 A350-1000[14]이 있으며 날개와 엔진이 비슷하기 때문에 항속거리는 개발 취소된 A350-800이 제일 길고, 수송 인원은 A350-1000이 제일 많다.

동체는 53%가 탄소섬유로 되어있고 표준 좌석 배치열이 이코노미 클래스 기준으로 3-3-3 배열로 되어 있다. 그리고 날개에는 샤크렛[15]을 기본으로 장착하여 항속거리가 매우 길다. -900의 경우 15,000km, -1000은 15,557km, 제일 긴 -900 ULR[16]은 무려 18,000km. 이로써 보잉 777-200LR항속거리인 17,300km의 기록을 깨버렸다.[17]

사실 -900 ULR형은 계획 발표 후에도 별 말이 없어서 취소되나 싶었지만, 2018년 4월 24일 첫 비행을 마쳤다. 런치 커스터머는 싱가포르항공. 이걸로 세계에서 가장긴 싱가포르 - 뉴어크 항로를 재개했다. 싱가포르항공은 이 항로를 A340-500에 비즈니스 풀 장착으로 비행했으며, A340 퇴역 후 그냥 단항했는데, 이 항로가 재개되어 다시 세계에서 제일 긴 항로 타이틀을 획득하였다. 비행 시간이 17시간 30분이다.[18] 이름의 ULR은 보잉 777의 -200LR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종의 진정한 강점은 운영 비용 절감에 있다. 에어버스의 공식 자료에 의하면 경쟁사 기종(B777 2세대형으로 추측됨)에 비하여 연료 소모량 및 운용비용에서 25%의 절감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이베리아 항공은 A350-900이 마드리드 - 부에노스아이레스 노선에서 기존 A340-600[19] 에 비해 연료 소모량이 33% 적다고 공개했다.(기사)

4.1. A350-900

파일:external/imgproc.airliners.net/4287709.jpg
ASIANA AIRLINES, [20] HL8078


보잉 787 중에서 787-9가 가장 잘 나가듯이 A350 수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형식이다. 주로 A340-300이나 보잉 777-200ER을 대체하는 포지션으로 도입된다.

4.2. A350-900 ULR

파일:A350-900 ULR.png
SINGAPORE AIRLINES, 9V-SGA[21]


세계 최장거리 노선싱가포르항공싱가포르 - 뉴어크 노선을 위한 항속거리 연장형.[22] 항속거리 연장형. 18,000km를 비행할 수 있다.[23] 항속거리 및 체급상으로 A340-500을 대체한다.

콴타스도 도입을 검토 중인데, 아마 시드니 ~ 런던(히드로) 직항 노선을 개설할 목적일 것이다.[24] 연료 탑재량이 165,000 리터로 A350-900 기본형보다 약 17% 늘어났으며, 기본 좌석은 비즈니스 80석과 프리미엄 이코노미 93석[25]의 173석으로 구성된다. 물론 A350-900 ULR의 좌석도 필요에 따라 다르게 설정할 수도 있다.

2018년 4월 23일 A350-900 ULR의 초도기이자 싱가포르항공의 A350-900 ULR 5호기인 9V-SGE 기체가 첫 비행 테스트에 성공했으며 A350-900 ULR 1호기인 9V-SGA 기체는 2018년 10월 11일에 이루어질 싱가포르 - 뉴어크 직항을 위하여 9월 23일에 싱가포르항공으로 인도되었다. 이후 인도된 9V-SGB 항공기는 예정대로 현지 시각 2018년 10월 11일 오후 11시 35분에 SQ22 편명으로 싱가포르 창이 공항을 이륙하였다. 이 구간의 거리는 15,344km이며 뉴어크로 가는 데에만 18시간 25분이 소요된다. 싱가포르항공은 2018년 11월 2일에 LA-싱가포르 구간에도 A350-900 ULR을 투입했다. 이 구간의 거리는 14,113km로서 논스톱 최장거리 노선 순위 5위에 해당한다.

전용기 사양인 ACJ350의 베이스가 되었다. 이쪽은 2018년 11월 무렵부터 ACJ350-900 ULR로 개명했다.

4.3. A350-1000

파일:F-WZNI.jpg
ETIHAD AIRLINES, F-WZNI[26]

2018년 1월, 에어버스 소속 A350-1000(MSN 65) 항공기가 월드 투어차 김포국제공항에 방문하였다. #

A350-1000의 런치 커스터머는 카타르 항공으로, 2018년 2월 20일에 첫 항공기(MSN 88, A7-ANA???)를 받았다. 첫 운항 노선은 런던(히드로) - 도하 노선이었다.

동체가 연장되었다는 점을 빼고는 900형 대비 항속거리 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어서, 에어버스에서는 A350-900형 뿐만 아니라 -1000형의 ULR 버전도 고려하는 듯 하다.# 실제로 A350-1000은 A350-900보다 항속거리가 600km 가량 길기 때문에 A350-1000 ULR도 시드니에서 런던을 직항으로 갈수 있다. 시드니-런던은 거리가 17,000km 정도 된다. 이는 직선이고, 약간 돌아가는 걸 고려하면[27] 18,000km 가량 가야 한다고 가정할때, A350-900 ULR이 항속거리가 18,000km이라는 것을 기반으로 A350-1000 ULR의 항속거리가 18,600km이라 추정하면 시드니-런던 직항이 가능하다.캥거루 루트 직항화[28] 그런데 현재 프로젝트 선라이즈로 추진 중이다! 다만 현재 A350-1000ULR과 B777-8X 중 무엇이 선정될지 아직 모른다.

A340-600을 대체하는 포지션으로 동체가 연장되어 중량이 증가하였지만, 날개 폭으로 따지는 ICAO식 항공기 규모로는 A340-600와 같은 E급 준대형기로 분류된다. A340-600을 대체하는 모델 답게 메인랜딩기어의 총 타이어 갯수는 A340-600과 같이 12개로 동일하다. 다만 A340-600은 메인랜딩기어가 2축짜리 3쌍으로 구성되어 있었기 때문에 A350-1000의 3축짜리 2쌍 구성과 차이점을 보인다.

2018년 6월, 운영 데이터가 늘어나면서 예측값보다 효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구조 변경 없이 MTOW를 기존 308t에서 316t으로 늘린 버젼이 옵션으로 생겼다. 이는 항속거리가 400nm(약 740km) 연장되는 효과가 있다. #

2018년 11월경에 업데이트된 ACJ 전용기 홈페이지에서는 A35K의 전용기 사양 ACJ350-1000이 공개되었다. 이에 따라 기존의 ACJ350은 ACJ350-900 ULR으로 구분한다.

기체의 ICAO 코드명은 A35K[29]이며, 다른 표기법으로는 351로 표기하기도 한다.

5. 엔진 종류

RR[30]트렌트 엔진의 사용이 확정되었다. A380트렌트 900 시리즈와 787용 트렌트 1000 시리즈의 개량형인 트렌트 XWB 엔진을 장착하게 된다.

GE는 어떤 엔진을 내놓을 지 아직 확정하지 못했는데, 보잉 787GEnx를 제시했다가 에어버스로부터 거절당했기 때문이다.[31] 에어버스에서 GE 측에 퇴짜를 놓으며 "이 엔진보다 조금이라도 더 효율적인 엔진을 들고 오라"고 했다고. 또한 787용 GEnx로는 -900까지가 한계라고 하며, 이 또한 에어버스GEnx를 무시하는 이유 중 하나다. 물론 GE는 아직 GEnx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입질 중. 문제는 GEnx 중에서 가장 높은 추력을 가지는 GEnx-1B78마저도 80,400lb[32] A350-900에 장착되는 Trent XWB-84(84,200lb)보다도 적다. 그래도 약간의 수정을 거쳐서[33] 어찌어찌 달 수 있어도, A350-1000에는 달지 못한다. 오히려 GE90-115B를 제시하거나,[34] 후속 엔진인 GE9X의 개량형을 제시하는 것이 더 나을 정도.[35]

만일 RR 엔진 외에 다른 회사 엔진이 안 달린다면, 대한민국 국적사 중 A350은 아시아나항공에서만 볼 수 있을 지 모른다. 이유는 엔진 정비 때문인데, 자체적인 엔진 정비 시설이 없는 아시아나항공에는 엔진 제작사는 크게 고려하지 않아도 될 조건이지만 엔진의 자체 정비를 선호하는 대한항공에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그 증거가 대한항공이 딱 1대 주문했다가 취소한 ANA 취소분 787-8의 엔진이 트렌트 1000에서 GEnx로 바뀐 것이다.[36][37] 결국 대한항공은 787-9를 10대 추가주문했고 787-10도 10대 직구에 10대 리스하는 것을 선택하였다.
롤스로이스 폭탄 엔진에 자체 중정비 불가까지...

GE 측에서 GEnx 대신 현재 777X용으로 개발 중인 GE9X[38]를 개량한 후 새 옵션으로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39]

또한 대한항공보잉 777-200ER이 5년 안에 퇴역해야 하기에[40] 만약에 다른 엔진 옵션이 추가된다면, 대한항공도 구매할 가능성이 있긴 하지만 에어버스 측에서는 아직까지 트렌트 XWB를 고집하고 있으므로 대한항공은 보잉 787-10을 고려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보잉 787-10의 항속거리가 A330-300과 거의 같은 11,000km 정도로 777-200ER보다 크게 짧아서 보잉 777-200ER을 대체하는 게 불가능하다. 실제로 현재 보잉 787-10을 도입한 싱가포르항공유나이티드 항공은 보잉 787-10을 장거리가 아닌 5,000km~6,000km의 중거리 노선에 투입하고 있다. 대한항공 입장에서는 롤스로이스 plc만 아니면 되니까 다른 787-10의 개량형을 요구할 수도 있긴 하다.

5.1. A350neo[41]

에어버스는 2020년대 중반 출시를 목표로 P&W롤스로이스 plc와 함께 A350의 새로운 엔진 옵션인 A350neo를 검토하고 있다. 만약 P&W 엔진이 A350neo에 최종 선정된다면 대한항공롤스로이스 plc를 기피하는 항공사들도 구매가 가능하다. 다만 개발 확정은 아닌 데다가 RR과의 경합에서 P&W가 확실히 선정된다는 보장이 없다는 것이 마음에 걸릴 뿐...##

2018년 현재 신형 광동체기 엔진을 끊임없이 뽑아내는 GE롤스로이스 plc와 다르게, P&W는 광동체기용 엔진 개발이 중지되었다.[42] P&W는 2013년 보잉 777X의 엔진 입찰을 위해 기어형 터보팬 기반의 광동체용 엔진을 고안하여 GE9X에 대항해 제안했지만 탈락했다. 비록 입찰에 떨어졌지만, 현재도 개선 및 개발 중에 있다.[43] 때문에, P&W롤스로이스 plc와 경쟁하기가 힘들다지만, 그렇다고 광동체 엔진 개발 기술이 전무한 것은 아니므로 A350용으로 개발을 새로 한다면 이쪽도 개발에 성공할 수 있다. 그리고 얘네한테는 광동체 엔진은 없어도 PW1000G라는, A220A320neo에 갓 취역한 따끈따끈한 협동체용 엔진이 있다. P&W에게는 PW4000이라는 걸작 엔진을 만든 경험이 있으니 두 기술을 적절히 조합하거나, 아예 PW1000G 자체의 사이즈와 용량을 크게 키우며 처음부터 개발하는 식으로 새로운 광동체 엔진을 만들수도 있다. 또다른 가능성으론 P&WGE와 함께 50:50의 형태로 공동으로 출자한 엔진 얼라이언스를 통해 P&W의 GTF 기술과 GE9X의 기술을 적절히 조합해 낸 광동체용 엔진을 개발할 가능성도 있다. 더군다나 A380의 단종으로 결국 유일하게 생산되고 있는 GP7200의 앞길이 완전히 막혀 버린 엔진 얼라이언스는 새 엔진의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 되어 버렸기에 PW1000G 엔진의 기어드 및 저압부 기술과, GE9X의 고압부 및 엔진 유닛 기술을 결합 및 개량한 후속 엔진을 만들어 A350neo를 노린 새로운 후속 기종의 엔진을 개발할 가능성도 있다.

허나 롤스로이스 plc 역시 이에 질세라 'Ultra Fan' 이라는 새로운 기어형 터보팬 엔진을 개발 중이다.

6. 주문 기록

2018년 12월 31일 현재 916대 주문에 235대가 인도되었다.

주문 기록으로는 런치 커스터머인 카타르 항공이 옵션을 추가한 A350 80대를 구매했다. 모델별로는 800 20대, 900 40대, 1000 20대를 구매했다. 베트남항공도 14대를 주문했다.

대한민국 항공사는 아시아나항공만 주문했다. 2005년 대한항공보잉 787 10대를 지르자[44], 이를 가만 두고 볼 수 없었던 아시아나항공2008년보잉 787의 대항마로 통 크게 A350 30대를 지르고 옵션 10대를 추가해 767을 대체하여 해외 노선에서 운항할 예정이다. 처음에는 종류별로 각각 10대씩 주문했으나, 나중에 A350-800 8대, A350-900 12대, A350-1000 10대로 변경했다. 하지만 800형의 개발이 완전 백지화되어 변경될 것으로 보였고, 2018년 2월 아시아나항공 내부 자료에 의하면 A350-800 주문을 A330neo 대신 모두 A350-900으로 변경하는 것으로 결론지어진 것으로 보였으며 에어버스 측에서 공식 발표했다. 동시에 A35K 1대의 주문을 A359로 변경하여 A359 21대, A35K 9대를 도입한다. 아시아나항공보잉에서 에어버스로 돌아서고 있는 게 가속화되고 있다.

2017년 4월 26일에 첫번째 A350-900이 아시아나항공에 인도되었다. 기체 번호는 HL8078이다.[45] 인천홍콩인천마닐라 노선에 우선 길들이기삼아 투입했고, 현재는 런던, 샌프란시스코, 뉴욕[46], 오사카, 하노이 등지에 투입 중이다.

대한항공 또한 A350-900에 관심이 있다고 한다.[47][48]

그러나 아시아나항공과 달리 대한항공은 아직 A350의 도입에 대해 별다른 이야기가 없는데, 가장 큰 원인으로는 현재 트렌트 XWB만 선택이 가능한 엔진 라인업 때문인 듯하다. 787-9GEnx를 달아서 주문한 것도 그렇고, RR 외 회사의 엔진이 추가되지 않는 이상 동급 기종이라면 A350 대신 777X를 주문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아직까지는 도입 전망이 좋지 못하다...만 GE9X777X를 위하여 인증 테스트 중이며 새로운 엔진 옵션(A350neo)에 그것도 대한항공이 좋아하는 P&W 엔진이 포함될 가능성도 있으니 아마도 곧 이 기체를 양대 항공사에서도 볼 수 있을 것이다. 대한항공이 구매하게 된다면 이런 모습이 된다. 다만 대한항공은 787-9를 10대 더, 그리고 787-10 20대를 주문한 상태다.

미국 항공사 중에는 유나이티드 항공보잉 747-400의 대체 기종으로 A350-1000을 35대나 주문했다. 또한 아메리칸 항공에서 인수한 US 에어웨이즈에어버스빠답게 A350-900을 25대 주문했으며, 통합을 앞두고 에어버스 기체들을 아메리칸 항공으로 넘기면서 A350의 주문도 모두 아메리칸 항공으로 이관했다.[49] 그러다가 아메리칸 항공은 2018년 4월 6일 A350-900의 주문을 모두 취소하고 787-8 22대, 787-9 25대를 질렀다. 이유는 CEO가 기종을 단순화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50]

또한 최근 에어버스에 맛들이기 시작한 델타 항공A350-900을 25대 주문하여 747 대신 태평양 횡단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다. 그러면서 델타 항공은 같은 제조사의 A330-900neo를 대서양 횡단에 써먹을 용도로 주문하면서 보잉 787의 도입을 취소해 버렸다.[51] 2017년 7월 13일에 델타의 첫번째 A350-900이 인도됐다. 현재 인천디트로이트, 애틀랜타 노선에 A350-900을 투입하고 있다.

핀란드핀에어에서도 주문했다. 2016년 5월부터 운항에 들어가며, 7월에서 9월까지 인천헬싱키 노선에 운행된다.(이로서 인천국제공항에 들어오는 A350은 베트남항공, 핀에어로 2개가 되었다.)

최근 보잉 787에서 문제가 됐던 리튬이온 충전지를 니켈-카드뮴 충전지로 대체한다고 한다. 여러 모로 보잉 787이 닦은 길을 편안하게 가는 꼴이다. 에어버스는 이미 보잉 787이 문제를 대량으로 터뜨리기 1년 전에 이미 리튬이온 충전지의 위험성을 경고했다고 한다. 다만 이 때는 아직 에어버스리튬이온 충전지를 사용할 계획이었다고.

대신 기술적 안정화[52]가 된 뒤엔 .A350에도 리튬이온 충전지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한다. 2015년 프랑스 언론에 의하면 2016년 생산되는 21호기부터 프랑스 SAFT사의 리튬이온 전지가 탑재될 것이라고 한다. 리튬이온 전지 최초로 DO-178B[53]의 DAL(설계인증수준) A라는 최고 등급 인정을 받았다고 하는데, 실제로 어떨 지는 미지수라지만 실제로 2016년 이후에 생산되는 기체부터는 SAFT의 리튬이온 전지를 탑재하여 운항중에 있고, 현재까지 아무런 말썽이 없는것을보면 실제로도 안정성 또한 매우 우수하다고 보면 될 듯 하다.

이로 인해 일본항공에서 20대를 구매한다고 검토하더니 결국 31대를 구매했다. 대표적인 보잉빠 항공사인 일본항공 최초의 에어버스 항공기 순수 구매 건이다.[54]

대표적인 에어버스빠 항공사인 루프트한자A350-900을 옵션을 포함한 25기를 주문했다. 이후, 2018년 2월부터 인천-뮌헨 노선에 임시로 기존 A340-600을 대체하여 A350-900을 투입하며, 2018년 3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A350-900을 투입한다고 한다. 기존 A340-600은 프랑크푸르트행으로 이동했다.

캐세이패시픽항공중화항공에서도 A350-900을 몇 대 주문했다. 캐세이는 2016년 6월에 첫 A359를 인도받았다. 중화항공은 동년 9월 말에 A359를 인도받았고, A359를 투입하면서 방콕 경유인 타이베이암스테르담 노선을 우회 직항[55] 노선으로 전환했다.

하지만 에어버스보잉을 좌지우지하는 항공업계의 큰 손 에미레이트 항공이 계획대로라면 2019년부터 받기로 했던 70대의 주문[56]을 취소함과 동시에, 보잉 777X 시리즈를 무려 150대나 주문했다. 덤으로 EK는 787-10도 주문. 이는 에어버스 역사상 최대의 계약 취소며, 큰 주문 건수를 잃은 에어버스로서는 속이 쓰릴 수밖에 없다.

러시아아에로플로트도 경영난으로 인해 A350의 주문 취소 여부를 재검토한다고 했으나, 일단 델타처럼 787의 주문을 전량 취소했다. 이후 러시아 정부의 승인에 따라 22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그러나 싱가포르항공A350의 장거리 버전인 A350-900 ULR을 런치시켰으며, 기존 A359까지 합쳐서 63대를 주문했다. 싱가포르항공은 A359를 인도받은 후 인천 경유로 굴리던 샌프란시스코 노선을 싱가포르에서 무기착으로 운항 중이다. 대신 인천 경유 노선은 LA행으로 변경했다가, 2018년 12월 1일 부로 단항했다.

2014년 12월 22일에 런치 커스터머인 카타르 항공에 첫번째 상용기가 인도되었다.[57] 또한 2015년 6월 30일에는 베트남항공에 양산 2호기가 인도되었다. 둘 다 모두 A350-900이다. 베트남항공은 A350-900을 대한민국 노선에 2015년 10월 15일부터 하노이인천 노선에 투입함으로서 인천국제공항에 투입된 최초의 A350이 등장하게 되었다. 현재 베트남항공하노이인천 노선에는 전량 A350-900이 투입 중이다. 베트남항공김해국제공항에도 테스트삼아 A350-900을 부산호치민 노선에 두 번 보낸 적이 있다. 베트남항공이 노후화된 A330-200을 교체하기로 하면서 일단 부산행에 2019년 5월부터 A350-900을, 2019년 8월부터 보잉 787-10을 시험삼아 투입한다고 한다. 그리고 2020년 3월 핀에어가 a350으로 취항이후에는 김해국제공항에서 볼수있는 제일 큰 기종이 된다.

2016년은 A350에 있어서 중요하다. 안정화가 끝난 787이 2015년 한 해에만 135대를 출고하고 71대를 추가로 주문받았으며, 나중에 나온 B787-9도 B787-8과 거의 비슷한 양이 생산되는 순조로운 상태에 비해 A350은 2015년 한 해에 겨우 15대만 출고시켰다. 아무리 좋은 비행기라도 고객에게 늦게 인도되면 의미가 없고, 사실상 A380A330neo가 재미를 그다지 못 보는 시점에서 주력 항공기인 A350의 생산이 지지부진하다는 건, 에어버스에게 크나큰 고민거리가 아닐 수 없다. 만약 올해도 생산량이 지지부진하다면, 경쟁 상대인 B777, B787에 고객을 빼앗길 수 있기 때문이다.[58]

2016년에는 에서 42대를 주문했다.[59] 그러나 현재 트렌트 XWB밖에 선택하지 못하는, 엔진이 다양하지 않은 것도 부진을 부채질하는 것일 수도.[60]

2017년 11월에는 말레이시아 항공이 경영이 어려운 와중에도 A350-900을 새로 인도받았다. 쿠알라룸푸르 - 런던 노선에 우선 투입했다.

2018년 2월 20일에는 카타르 항공이 첫번째 A350-1000을 인도받았다. A35K는 런던 - 도하 노선에 첫 투입했다.

2018년 6월 4일 터키 항공이 -900형을 25대 주문했다. 기사. 2018년 들어 최초로 이뤄진 주문이 됐다.

2018년 6월 19일에는 캐세이패시픽항공이 첫번째 A350-1000을 인도받았다. A35K는 홍콩 - 타이베이 노선에 첫 투입했다.

2018년 하반기부터 많은 A350 신규 운항 항공사들이, 특히 중국 항공사들 위주로 A350 1호기를 받고 있다. 8월 8일에는 중국국제항공이 A350-900[61]를 인도받아 8월 14일 베이징 - 훙차오 노선에 첫 운항을 했으며, 9월경에는 쓰촨항공에 A350이 납품되어 운항에 돌입하였고[62], 10월에는 중국해남항공[63] A350 1호기(B-1069)를 받았고 버진 애틀랜틱 항공의 A350-1000 1호기[64]의 스파이샷이 포착되었다.

2018년 11월 30일에는 중국동방항공에 A350-900 1호기인 B-304D 항공기가 인도되었다.

A340-300을 베이스로 한 독일 정부 전용기가 2018년 들어서 수차례 기능 고장을 일으키는 등 문제를 일으킨 탓에[65] 독일 정부가 대체기로 A330이나 A350의 도입을 검토했다.# 그리고 2019년 2월 들어 A350 3대를 구매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고, 2019년 4월 11일, 3대의 구매가 확정되었다. 총 가격은 12억 유로(약 1조 5,300억 원)로 2023년까지 도입될 예정이다. 이로써 독일은 최초의 A350 정부 전용기 운용국이 된다.

2019년 2월에는 에미레이트 항공이 A380 주문 20대를 A350으로 변경할 가능성을 제시함에 따라 에미레이트 항공의 A350 주문이 부활할 가능성이 생겼다. 다만 이럴 경우 A380은 예정보다 20대를 못 팔고 단종된다. 그리고 운명의 2월 14일, A380 단종이 발표되면서 에미레이트 항공에서 A350-900 30대를 다시 주문하는 것이 확정되었다. 이와 동시에 에미레이트는 A330-900 40대도 도입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같은 날짜인 2월 14일, 에티하드 항공이 경영 악화로 A350-900 42대를 취소하고 A350-1000 20대만을 남겨두었다. 따라서 A350의 총 주문량은 오히려 감소했다.#

2019년에는 영국항공버진 애틀랜틱 항공의 A350-1000이 공개되었고, 하반기에 인도가 예정되어 있다.

2019년 6월 13일에는 일본항공에 A350-900(JA01XJ)이 인도되었다. 국내선전용으로 투입할 기체라고 한다.

7. 투입 노선

2019년 6월 예정. 항공사의 운영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허브 공항 목적지
인천국제공항 오사카 간사이 국제공항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66]
싱가포르 창이 공항
파리 샤를 드골 국제공항
시애틀 타코마 국제공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런던 히드로 국제공항
중국국제항공
허브 공항 목적지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 상하이 훙차오 국제공항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
밀라노 말펜사 국제공항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
밀라노 말펜사 국제공항
프랑크푸르트 암마인 국제공항
에티오피아 항공
허브 공항 목적지
아디스 아바바 볼레 국제공항 프랑크푸르트 암마인 국제공항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
뭄바이 차트라파티 시바지 국제공항
아크라 코토카 국제공항 (가나)
런던 히드로 국제공항
아베이드 국제공항 (탄자니아)
킬리만자로 국제공항[67]
두바이 국제공항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
아부자 국제공항 (나이지리아)
하라레 국제공항 (짐바브웨)
루프트한자
허브 공항 목적지
뮌헨 국제공항 케이프타운 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
도쿄 국제공항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
델리 인디라 간디 국제공항
싱가포르 창이 공항
덴버 국제공항
보스턴 로건 국제공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
멕시코시티 국제공항
타이항공
허브 공항 목적지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
오사카 간사이 국제공항
나고야 센트레아 나고야 중부국제공항
싱가포르 창이 공항
두바이 국제공항
밀라노 말펜사 국제공항
로마 레오나르도 다 빈치 국제공항
브뤼셀 자반템 공항
멜버른 국제공항
싱가포르항공
허브 공항 목적지
싱가포르 창이 공항 홍콩 국제공항
도쿄 국제공항
뭄바이 차트라파티 시바지 국제공항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케이프타운 국제공항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
멜버른 국제공항
크라이스트처치 국제공항
브리즈번 국제공항
애들레이드 국제공항
뮌헨 국제공항
밀라노 말펜사 국제공항
로마 레오나르도 다 빈치 국제공항
암스테르담 스키폴 국제공항
바르셀로나 엘 프라트 국제공항
뒤셀도르프 국제공항
모스크바 도모데도보 국제공항[68]
스톡홀름 알란다 국제공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
맨체스터 국제공항[69]
휴스턴 조지 부시 인터컨티넨털 공항

8. 사건 / 사고

  • 2016년 9월 타이항공에 A350-900 1대가 인도됐는데, 도입하고 22일 만에 태국 푸껫에서 사고가 났다. 방콕을 출발해 푸껫에 착륙하던 도중 활주로를 이탈하며 랜딩 기어의 타이어와 활주로 램프가 손상됐다.
  • 2019년 5월 24일 홍콩에서 멜버른으로 가던 캐세이패시픽항공의 A350-900 1기가 호주 영공에 진입한 후 엔진 이상이 발견되어 호주 노던 준주 다윈에 비상 착륙했다. 조사 결과 비정상적으로 연료량이 낮아지고 있었으며, 비상 착륙 후 검사한 결과 엔진의 연료관에서 균열이 발견되었다고 한다.역시 RR 승객들은 다윈에서 대기한 후, 캐세이 측이 대체기로 보낸 777-300ER로 갈아탔다.

9. 기타


여담으로 A380과 마찬가지로 플랩 구동음이 상당히 크고 날카로운 것이 특징이다. 특히나 경쟁모델과 비교해보면 꽤 많이 차이나는 편. (위 영상의 3, 5분경)

10. 참고 링크

11. 관련 문서



[1] 취소된 컨셉은 나중에 A330neo으로 부활한다.[주의] 이 비교도는 보잉 787, A350의 설계도 조차 없던시절이라 체급이 완전 다르다. 실제론 저기 써있는 수송량의 100석정도 더 장착이 가능하니 이점 유념하자.[3] Glass reinforced aluminium, 유리 섬유 강화 알루미늄. A380의 동체에 사용된 신소재이다.[4] Middle-Of-the-Market은 2000년대 초반 보잉에서 정의한 항공기 시장의 범위로, 보잉 737 MAX 10 에서 787-8 사이의 중규모 여객기 시장을 칭한다. 대표적인 항공기로 보잉 757이 있다. 영문 위키백과 참조[5] 유튜브 보급 이전에 만들어진 거라 동영상만 돌아다니고 원출처는 알 길이 없다. 보잉이 만든 건지 누가 만든 건지...[6] 이 동영상에서는 B7E7의 엔진을 갖다 붙이는 것[7] 정작 보잉 787의 엔진 옵션 중 하나인 GEnx는 출력이 모자라서 A350에 장착되지 못한다.[8] 사실 에어버스는 실질적으로 지금까지도 최초 기종인 A300의 기본 구조를 대부분 사용하고 있다. A330A340 또한 A300의 파생형으로 구조와 날개, 엔진 등을 개선한 것이다. 또한 동체는 항공기 성능에 있어서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즉 여기서 까고 있는 '날개랑 소재'는 사실 엄청나게 큰 변화인 것. 오히려 보잉은 737을 50년 동안 동체 소재와 길이만 늘려서 써먹고 있다. 그마저도 보잉 737은 더 구형인 707과 727에서 구조의 대부분을 따왔다.[9] -900이 777-200 계열, -1000이 777-300 계열과 붙는다.[10] 777-9X 는 최대 수송량이 570석에 달한다. 그런데 A350-1000은 475석이다. 95석 차이는 동급이라기엔 차이가 크다.[11] 최대 좌석수는 A330와 A350 모두 440석인데 이는 비상구 수에 의한 한도이다. 초저가 항공사에서나 있을 법한 배치여서(실제 사용중인 항공사는 라이온 에어의 A330-300 뿐이다) 실제 시장 분류와는 무관하며, 에어버스 또한 표준 단일 클래스 배치를 제시하지 않는다.[12] 보잉도 비슷한 이유로 787-3이 사장되었으며, 777-8X도 지지부진한 상태다. 다만 A350이 -800, -900, -1000의 항속거리를 비슷하게 하여 순전히 좌석수로 선택하게 한 반면 보잉은 787-9/10, 777-8X/9X에서 연장형의 항속거리를 낮춰 각 파생형을 좀더 차별화하고 있다. 1,2세대 777에서는 안 먹힌 방법이지만.[13] 에어버스 공식 홈페이지에는 아직 A350-800이 올라와 있다.[14] 동체 연장 말고도 A35K는 메인 기어가 2축이 아닌 보잉 777처럼 3축이다.[15] 윙렛의 일종. 전통적인 윙렛와는 다르게 곡선이 져있다.[16] Ultra Long Range.[17] 다만 A350-900의 비즈니스 여객기 사양인 ACJ350-900 ULR은 공식적으로 25인승 기준 최대 20,557km까지 날아갈 수 있다. 연료 탑재 용량을 늘렸기 때문. 이는 비즈니스 젯의 공통점으로, 보잉 737의 비즈니스 사양인 737 BBJ 또한 1만 km 이상의 항속거리를 가져 태평양 횡단이 가능하다. 다만 ACJ350-900 ULR은 여타 경쟁기체와 달리 추가 연료탱크 없이 기존의 연료탱크를 개량한 것이므로 내부 공간이 줄어들지 않았다.[18] 원래 A340-500으로 운항 당시엔 북극항로로 돌아가느라 19시간 50분이 걸렸지만, 항속거리의 항상으로 제트기류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17시간 30분 가량으로 줄었다.[19] 이베리아 항공A340을 마지막으로 인도받은 항공사다.[20] 아시아나항공 인도 전 프랑스 등록번호는 F-WZNY였다.[21] 모든 싱가포르 항공의 A350-900 ULR은 9V-SG로 시작하는 번호를 부여받는다. 공교롭게도 싱가포르항공의 A350-900 ULR이 비행하는 싱가포르 - 뉴어크 직항을 뛰던 A340-500에도 이 9V-SG로 시작하는 번호가 붙었다. A340의 후속 모델인 A350, 그것도 제일 항속거리가 긴 A340-500의 정신적 후계자라 할 수 있는 A350-900 ULR에 같은 번호가 붙었다는 것이 우연인지 노린건지 알수는 없지만 의미있다.[22] 예전에는 이 노선에 A340-500을 투입했으나, 조기 퇴역시켰다.[23] 인천에서 이론상으로는 칠레 산티아고까지 갈 수 있다.[24] 시드니-런던 구간의 경우 거리가 17,000km인데 아직까지 이 정도로 긴 논스톱 여객편은 없다. 현재 콴타스는 퍼스-런던 구간을 787-9로 운항하고 있는데, 거리가 14,500km이며 이것도 논스톱 최장거리 노선 3위에 해당한다. 런던에서 퍼스보다 시드니가 더 먼 것은 이 항로가 유럽의 러시아-카자흐스탄-중국-필리핀을 거쳐 가기 때문이다. 런던-시드니 구간은 싱가포르에 중간 기착하는데 콴타스는 A380, 영국항공은 B777-300ER을 투입하고 있으며 소요시간은 22시간이다. 콴타스는 시드니-런던 논스톱 기종 도입을 위해 프로젝트 선라이즈를 런칭하고 에어버스와 보잉에 현행 A350과 777X, 787을 능가하는 성능 요구조건을 제시했다.[25] 20시간 남짓 걸리는 초 장거리 비행에서 일반석에 계속 앉아 있을 경우 승객에게 발생할 수 있는 심부정맥 혈전증을 방지하기 위해 일반석을 장착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반석을 장착하면 탑승 승객 수가 더 늘어나기 때문에 탑재 하중이 늘어나 안전 규정에 충족하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다. 이 때문에 SIN - EWR 노선에 투입되던 A340-500도 풀 비즈니스로 운항했다... 지만 처음에는 역시나 프리미엄 일반석이 일부 있었다고 한다. 2007~2008년경에 100석 풀비즈니스 개조가 완료됐다.[26] 에티하드 항공에 인도 전이라 임시 번호인 프랑스 번호를 달고있다.[27] 현재 퍼스나 싱가포르에서 런던으로 가는 노선은 이란터키 영공을 통과하는데, 이라크아프가니스탄은 제약이 없지만 영공 통과가 불가능한 파키스탄시리아를 우회하는 형태로 짜여져 있다.[28] 현재 콴타스영국 - 호주 무기착 직항은 런던 - 퍼스 구간이다. 퍼스 중간 기착 후 멜버른 착발이며, 787-9가 투입된다.[29] 킬로의 K이다.[30] 보잉 787 항목과 A380 항목을 나란히 참조하면 이게 상당한 문제점인 걸 파악할 수 있다. 특히 787에 달리는 트렌트 1000ETOPS가 줄었다는 이야기가 들리고 있어서 항공사들을 먹이고 있다. 다만 요즘 경쟁 엔진이라고 할 수 있는 GEnx도 문제를 터뜨리고 다니는지라 애매하다. 그래도 이 기체에 탑재되는 트렌트XWB 엔진은 이때까지 개발되어져왔던 트렌트계열 엔진들에 비하면 상당히 높은 신뢰성을 보장한다고 볼 수 있다.[31] 엔진 얼라이언스에 투자 중인 P&WGP7000 계열의 개량형을 제시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꽤나 열 좀 받은 것같다.[32] 심지어, 이것이 B787-10에 장착되는 엔진이다.[33] 이 경우 항속거리가 낮아지겠지만, 큰 차이는 없다.[34] 그러나 GE90이 옵션으로 추가되더라도 이를 구매하려는 항공사는 그리 많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GE90의 최초 상용화 시기는 1995년으로, 나이가 20살 가까이 차이나는 트렌트 XWB와 연비 차이가 꽤 날 수밖에없다.[35] GE9X도 엔진의 추력부터 직경까지 넘사벽으로 차이가 나서 사실상 장착이 불가능하다고 보면 된다. 트렌트 XWB는 3m, GE9X는 무려 4.4m, 추력은 무려 105,000~134,000lbf라는 무지막지한 괴력을 자랑한다! 그래서 A350에 장착하고 싶으면 개량해야 한다만, 그정도 차이면 개량을 한다 해도 아예 완전히 다른 엔진 하나를 만드는것과 별 차이가 없을 듯.[36] 트렌트 엔진의 제작사인 롤스로이스 plc는 엔진을 판매할 때 유지보수까지 패키지로 판매하는 방침을 고집하고 있다. 이유 중 하나는 트렌트 엔진이 일반적인 터보팬에 비해서 구조가 복잡하기 때문이다. 다만 델타 항공이나 에어 프랑스와 같이 합작 정비 사업을 하는 경우에는 항공사에서 직접 정비가 가능하다.[37] 정부 전용기로 쓰일 거라는 말이 있었으나, 확답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해당 기체는 소리소문없이 주문이 취소됐다. 원래 이 787-8은 전일본공수가 주문을 취소하는 바람에 보잉 공장에서 대기로 있던 걸 대한항공트렌트 1000에서 GEnx로 엔진을 교체한 것이다.[38] 777X는 A350보다 더 큰 쌍발기다.[39] GE9X라는 이름 자체가 GE90의 후속이며 보잉 777X용이라는 걸 드러내는지라 이를 약간 개조하여 만들 가능성이 있다. 전술했듯이 GE9X 자체는 사이즈가 안 맞아서 A350에 못 달기 때문에, 개량이 필요하다.[40] 대한항공에서 굴리고 있는 787-9B777-200ERA330-300의 대체용이다. 대한항공뿐만 아니라 787을 굴리는 아에로멕시코같은 몇몇 항공사들은 777-200ER의 대체 목적으로 787을 도입했다.[41] neo는 new engine option의 약자이다.[42] 가장 최근에 개발된 P&W의 광동체 엔진이 PW4000 계열이다. 이마저도 JT9D의 개량형이니, 역사가 긴 엔진.[43] 현재 P&W보잉 797용과, A350neo용 엔진 개발에 회사의 전력을 다하는 듯하다. P&W가 현재 개발 중인 가장 작은 광동체인 보잉 797이나 A350neo에 엔진을 공급할 수 있어야 다시 대형 엔진 시장에 진입할 수 있다고 본다고 한다. 참고로 롤스로이스 plc는 797용 엔진 입찰을 포기했다. 때문에 P&W 입장에서는 제너럴 일렉트릭이 797용 엔진의 유일한 경쟁자가 될 듯하다.[44] 당시에는 787-8을 주문했으나, 후에 787의 인도가 전 세계적으로 지연되는 추세를 보이자 787-9로 변경했다.[45] 아시아나항공의 첫번째 A350-900이 인도되고 나서 같은 날 몇 시간 후에는 대한항공의 2번째 787-9(HL8082) 기체가 인도되었다.[46] 동계시즌 한정[47] 크기로 볼 때 기존에 주문한 보잉 787이 아니라 777의 대체 기종으로서 염두에 두고 있는 듯하다. 실제로 대한항공7771997년부터 도입되었기 때문에 2020년쯤이면 도태 시점에 몰리는 기체가 슬슬 나오게 되어 있으며, 사업 확장을 고려하면 2015년 정도에는 주문에 들어가야 한다. 단, 777-300ER은 한참 멀었다. 듣기로는 대한항공이 B777-300ER의 대체용으로 B777-9X를 고려 중이라고.[48] 기사를 보면 A350-1000으로 나오지만, 오보다.[49] 2007년에 A350-800을 18대 주문했으나, 2013년 12월 모든 주문을 800형에서 900형으로 전환했다.[50] 다만 A350 주문 취소에 대해서는 보호무역 경향이 강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입김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51] 게다가 델타는 에어버스 협동체기인 A321neo의 100대 구매 계약까지 맺었다고 한다. 점점 아시아나항공 닮아간다..[52] 리튬이온 전지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다. 보잉 787에 쓰인 것은 리튬코발트산화물(LiCoO2)을 극판으로 쓰며, 이보다 안정적인 리튬망간산화물(LiMn2O4)이나 리튬철인산염(LiFePO4) 등도 항공용으로 개발중이다. 항공용으로 쓰려면 FAA의 인증을 받아야 한다.[53] 항공기 시스템과 장비 인증에 관한 소프트웨어 고려사항[54] 과거 일본항공에서도 A300-600R을 운용한 적이 있지만, 이 경우는 2004년 일본에어시스템(JAS)의 인수로 인해 JAS의 항공기가 같이 넘어온 것. 그나마도 전량 타 항공사에 매각해 버렸다. 이번 A350 구매건이 일본항공 최초의 에어버스 기종 자체 구매.[55] 유럽방향은 블라디보스토크 쪽으로, 타이베이방향은 베트남 쪽으로 우회하는 대만 ↔ 유럽 직항 코스.이게 다 양안관계 때문이다 그 전에는 방콕/뉴델리 중간 기착으로 다녔다. 정치적인 이유로 중국 영공 통과가 막혀 있기 때문에, 대만인들은 우회 코스가 싫어서 직방으로 갈 수 있는 홍콩/싱가포르 환승으로 유럽으로 가는 경우가 꽤 많다.[56] A350-900 50대, -1000 20대[57] 기체 등록번호는 A7-ALA이다.[58] 다만 B777, 787 역시 생산 시작 후 첫 몇 년 간은 출고량이 A350과 별 차이가 없었다는 걸 감안하면 심각한 문제는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59] 그러나 이란 경제 제재의 재개 때문에 보잉이란항공의 주문을 무효화한 것으로 보아, 이란항공은 주문이 취소되었을 것으로 보인다.[60] 에어버스라고 777이라는 대체재가 있는 상황에서 일부러 트렌트 XWB를 고집할 리 없으니 결국 현재 GEnx는 출력 면에서, GE90은 연비 면에서 요구사항을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볼 수밖에 없을 것이다. GE9X 파생형이나 A350neo P&W 엔진 버전이 나오기를 기다릴 수밖에.[61] B-1086[62] 중국국제항공의 A350은 베이징발 청두, 상하이, 광저우행 국내선과 밀라노 노선에 투입 중이며, 쓰촨항공 A350은 여전히 국내선 전용으로 사용 중이다.[63] 본래 중국해남항공의 자회사인 캐피탈 항공 도장을 하고 있었고 캐피탈 항공 명의로 주문되었으나 도입 이후 잽싸게 중국해남항공의 도색으로 갈아입었다. 같은 계열사인 홍콩항공은 2017년에 A350을 도입했다.[64] 이미 2018년 7월에 버진 애틀랜틱 항공 측에서 자사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파이샷을 공개한 바 있으나 10월 말에 조립이 완료되었다.[65] 이로 인해 앙겔라 메르켈 수상은 2018년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 늦게 도착하기도 했다.[66] 동계시즌 한정이며, 그 외의 시기에는 A380이 투입된다.[67] 아베이드 노선 중간 기착지[68] 스톡홀름 노선 중간 기착지[69] 휴스턴 노선 중간 기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