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3 22:15:18

도하 하마드 국제공항

1. 소개2. 공항 시설3. 취항지

1. 소개

파일:external/botschaft-katar.de/Wide-Aerial-View-of-HIA_Low-Res1.jpg
파일:external/cms.ukintpress.com/Optimized-Aerial%20view%20of%20the%20HIA.jpg

IATA: DOH
ICAO: OTHH

카타르도하를 대표하는 공항이자 돈지랄의 본좌급.

카타르 항공이 허브로 삼은 공항이기 때문에 그 수송량과 승객 처리량은 절대로 무시하지 못한다. 옆 나라 UAE와 경쟁국이다.

본래 이용 중이었던 도하 국제공항 옆의 해안가 방향에 새로 지었다. 2014년 4월 30일에 개항했으며, 화물기는 개항 전에 먼저 이 공항으로 이관하였다. 여객편은 개항 이후에 단계적으로 이전했고, 카타르 항공은 2014년 5월 27일에 이 공항으로 이전했다. 초기에는 "신 도하 국제공항"이라고 불렀으나, 이후 전 국왕의 이름을 딴 "하마드 국제공항"으로 개명하였다.

2. 공항 시설

국내에서 카타르 항공으로 유럽 혹은 아프리카 혹은 남미 노선을 타면, 이 공항에서 환승하게 된다. 면세점의 경우 대부분의 매장이 24시간 영업(!)을 기본[1]으로 하기 때문에 쓸쓸한 공항 터미널에서 헤맬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인천에서 도하 도착 후 보안검색을 받고 환승구역에 들어서면 중앙의 큰 테디 베어 마스코트를 볼 수 있다. 이를 중심으로 인포 센터 및 면세점, 라운지들이 집중해 있으니 그 곳을 거점으로 움직이면 헤맬 일은 딱히 없다. (다들 곰인형 앞에서 사진찍고들 가니 한장 찍고 가자)

탑승동A는 카타르 항공원월드 전용이고, 탑승동B,C는 LCC와 외항사용이다. 터미널 사이를 이용할 때 무빙워크를 이용해서 움직일 수도 있고 전용 트레인을 이용해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이 공항은 규모가 굉장히 큰 편이므로, 환승 시간이 여유롭지 않다면 전용 트레인을 이용해서 시간을 절약하자.

카타르 도하에서 볼 수 있는 원월드 회원사는 카타르 항공, 영국항공, 로얄 요르단 항공 단 3사들뿐이다.[2][3] 콴타스에미레이트 항공 제휴로 인해 두바이에 가 있다.[4][5]

2터미널은 2022 FIFA 월드컵 카타르 본선 준비용으로 추후 개장될 예정이다.

3. 취항지

스페인어판 위키백과, 프랑스어판 위키백과 문서 참조.[6]
항공사 편명 목적지
카타르 항공QR서울(인천), 도쿄(나리타), 도쿄(하네다), 오사카(간사이), 베이징, 상하이(푸둥), 광저우, 홍콩, 청두, 충칭, 항저우, 발리(덴파사르), 방콕(수완나품), 마닐라, 싱가포르, 자카르타, 쿠알라룸푸르, 페낭, 랑카위, 클라크, 푸켓, 프놈펜, 하노이, 호찌민, 다란, 다맘, 다카, 디루베넨다푸람, 델리, 라호르, 말레, 무스카트, 뭄바이, 바그다드, 바스라, 방갈로르, 베이루트, 살랄라, 샤르자, 시알코트, 아르빌, 아메다바드, 암만, 양곤, 이슬라마바드, 이스탄불, 이스탄불(사비하 괵첸), 첸나이, 카불, 카라치, 콜카타, 코친, 코지코데, 콜롬보, 쿠웨이트, 테헤란(이맘 호메이니), 페샤와르, 하이데바라드, 메단, 타부크, 얀부, 치앙마이, 끄라비, 얀부, 아나다, 피낭, 안타키아, 이스파한, 암스테르담, 아테네, 바쿠, 바르셀로나, 버밍엄, 베네치아, 베를린(테겔), 브뤼셀, 부쿠레슈티(오포테니), 부다페스트, 코펜하겐, 프랑크푸르트(암 마인), 제네바, 함부르크, 라르나카, 런던(히드로), 마드리드, 맨체스터, 밀라노, 모스크바(도모데도보), 뮌헨, 오슬로, 파리(샤를 드 골), 로마, 사라예보, 소피아, 스코페, 스톡홀름, 트빌리시, , 바르샤바, 자그레브, 취리히, 니스, 더블린, 상트페테르부르크, 미코노스, 카디프, 테살로니키, 안타키아, 몰타, 말라가, 안탈리아, 보드룸, 미코노스, 시드니, 멜버른, 퍼스, 애들레이드, 오클랜드, 캔버라, 보스턴, 마이애미, 시카고, 댈러스, 휴스턴, 로스앤젤레스, 몬트리올, 뉴욕(JFK), 상파울루, 워싱턴(덜레스), 부에노스 아이레스[7], 라스베이거스(매캐런), 리우데자네이루, 산티아고, 카르툼, 카이로, 아비장, 아부자, 아디스아바바, 아크라, 케이프타운, 카사블랑카, 마라케쉬, 코나크리, 더반, 엔테베, 요하네스버그, 라고스, 루안다, 루사카, 마헤, 모리셔스, 나이로비, 트리폴리, 튀니스, 빈트후크, 세이셸(빅토리아), 뭄바사, 라바트, 발레타, 루안다, 가보로네[8], 산토리니, 두브로브니크, 세부, 루안다, 누르술탄, 알마티, 아크라, 트라브존, 씨엠립, 리옹
인도항공AI델리
인도항공 익스프레스[9]IX코치, 코지코데, 칸누르, 망갈로르, 뭄바이
비만 방글라데시 항공BG다카, 치타공, 실렛
플라이두바이FZ두바이, 두바이(알 막툼), 이스탄불[A]
걸프에어GF바레인[A]
인디고 항공6E아흐메다바드, 첸나이, 델리, 하이데라바드, 칸누르, 코지코드, 코친, 뭄바이, 티루바난타푸람
이란항공IR쉬라즈, 라르
자지라 항공J9쿠웨이트
참윙에어6Q다마스쿠스
쿠웨이트 항공KU쿠웨이트
중동항공ME베이루트
나스 항공XY다맘, 제다, 리야드[A]
에미레이트 항공EK두바이[A]
오만 항공WY무스카트
네팔 항공RA카트만두
필리핀 항공PR마닐라
리젠트 항공RX치타공, 다카
US-방글라 항공BS치타공, 다카
살람에어OV다마스쿠스
시리아 항공RB다마스쿠스
파키스탄 국제항공PK페슈와르, 이슬라마바드
로얄 요르단 항공RJ암만
쿠웨이트 항공KU무스카트
사우디아 항공SV다맘, 제다, 리야드, 메디나[A]
스리랑카 항공UL콜롬보
터키 항공TK이스탄불, 이스탄불 사비하괵첸
페가수스 항공PC이스탄불 사비하괵첸
영국항공BA런던(히드로)
이집트 항공MS알렉산드리아, 카이로[A]
에티오피아 항공ET아디스아바바
루아얄 에르 마록MA카사블랑카


[1] 물론 식당은 야간에 폐쇄하지만, 스낵바나 편의점들은 대부분 24시간으로 돌아간다.[2] 일단 이걸 떠나서 중동 항공사들을 제외한 외항사들을 도하에서 보기가 쉽지 않다. 두바이에 출몰하는 우리의 날개는 도하에 오지 않고, 색동날개카타르 항공과의 코드셰어만 걸어 놓은 상태이다.[3] 한때 캐세이패시픽항공홍콩 노선을 다녔지만, 그마저도 카타르 항공에 넘기고 지금은 단항했다.[4] 그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퍼스, 멜버른, 애들레이드, 시드니에 몽땅 취항하면서 열심히 원월드 동맹사끼리의 팀킬을 계속하고 있다. 9월 1일부터 시드니 노선은 A380으로 기재가 바뀐다.[5] 2018년 3월부로 캥거루 루트가 싱가포르로 돌아가면서 옛말이 되었다. 멜버른까지 가던 QF 9/10편은 퍼스 경유로 바뀌면서 역시 두바이를 경유하지 않는다.[6] 이 항목의 출처는 위키백과.[7] 상파울루 중간 기착 후 출발. 편명은 상파울루행과 공유한다.[8] 요한네스버그 경유[9] 인도항공의 자회사[A] 카타르 단교사태로 무기한 운휴[A] 카타르 단교 사태로 무기한 운휴[A] 카타르 단교 사태로 무기한 운휴[A] 카타르 단교 사태로 무기한 운휴[A] 카타르 단교 사태로 무기한 운휴[A] 카타르 단교 사태로 무기한 운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