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7-20 20:42:03

양조주

🍷 술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colbgcolor=#d0e2f2,#0d1e2f> 양조주 <colbgcolor=#D4F4FA,#1F2023> 과일 사과주 · 포도주 · 야자술
곡물 맥주 · 청주 ( 약주 ) · 탁주 ( 막걸리 ) · 크바스 · 사케 · 황주
기타 벌꿀술 · 아이락 · 킬유
혼성 과하주 · 주정강화 와인 · 합주
증류주 과일 라키아 · 람바녹 · 브랜디 ( 코냑 · 아르마냑 · 피스코 ) · 애플 브랜디 ( 칼바도스 · 애플잭 ) · 키르슈바서 · 포메이스 브랜디 (그라파 · 마르)
곡물 백주 · 보드카 · 위스키 · 코른 · 쇼츄 · 아와모리 · 소주 ( 증류식 소주 )
기타 · 데킬라 · 카샤사 · 희석식 소주
혼성 리큐르 ( 비터스 · 큐라소 · 리큐르 소주 ) · 라크 · 아락 · 아쿠아비트 · 압생트 · · 약소주 · 우조
그 외 양주 ( 대중 양주 ) · 맛술 ( 미림 ) · 술지게미 · 주정 · 칵테일 ( 폭탄주 ) · 담금주 · RTD 주류 }}}}}}}}}


1. 개요2. 대표적인 양조주

1. 개요

/ Fermented Liquor

과일에 함유되어 있는 과당을 발효시키거나, 곡물 중에 함유되어 있는 전분을 당화시켜 효모의 작용을 통해 1차 발효시켜 만든 알코올성 음료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증류주보다 숙취가 심한 편이며, 의 역사에서는 가장 처음 개발된 주조 방식이자 기본적인 제조 방식. 이 양조주를 증류나 혼합, 침출 등을 통해서 더욱 다양한 종류의 술을 만드는 것이 술의 시작이다.

발효로 술을 담그는 원리는 산소를 가능한 차단해서 효모(이스트)가 무기호흡을 하게 하는 것이다. 산소가 없으면 효모는 호흡하면서 당분을 에탄올로 바꾼다.[1]

도수는 보통 3%~20% 내외이다. 증류주와 같은 다른 술을 섞지 않는 이상 순수한 발효 만으로는 20%를 넘는 것이 힘들다. 술의 알코올 비율이 19%를 넘으면 알코올과의 삼투압 작용으로 인해 효모가 사멸하기 시작해서 발효가 멈추기 때문이다. 더 높은 도수의 술을 만들기 위해서는 증류와 같은 방법이 필요하다.

2. 대표적인 양조주



[1] 참고로 산소가 있으면 효모의 활성도가 낮아지고, 대신 초산균의 활성도가 높아지면서 초산균이 알코올을 분해하여 아세트산을 만든다. 우리가 흔히 아는 식초. 그리고 과실주 보관이 까다롭고 잘해야 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있다.

분류